주요 탁구 사이트

 

고집통의 최신병기 뮬니르 사용 후기

1 야다킹 0 6,428

뮬니르 시타 테너지64, 80

먼저 고집통을 알게 되어 정말 기쁩니다.

저는 라켓 그립 때문에 매우 어려움을 격고 있는 일인입니다.

별로 많은 라켓은 아니지만 제가 사용해본 라켓은 총 10개에 8종입니다.

이 모든 라켓 그립이 손에 맞지를 않아 갈아내고, 붙이고, 그립만 따로 구매하여 기존의 그립과 교체도 하였지만 다 무용지물 이였습니다.

손이 작은 편이며 또한 손가락이 손바닥 보다 짧고, 손바닥의 볼은 도톰하고, 새끼손가락은 한마디가 짧아 어떠한 그립을 잡아도 새끼손가락에 힘을 주어 잡지를 못하다보니 탁구 경기도중 특이 서버 이후 불안전하게 그립이 잡히곤 했죠

거래서 고집통 본사를 직접 방문하여 사장님과 상의 후 그립을 손에 맞추어 제작 의뢰 하였습니다.

근대 또 사고 발생 ㅎ 상담 중 만지작거리든 뮬니르 ㅋ 결국 지르고 말았습니다.(아~~이놈의 용품 병 ㅋ)그립은 3개 똑 같은 모양으로 제작하기로 하고 말입니다.

참 그립의 모양은 뮬니르의 GO 이며 두께와 폭을 조절 하였습니다.

5월 15일 더디어 뮬니르와 그립 튜닝한 라켓을 받아 습니다.

그립을 잡아보니 흑 흑 눈물이 날려고 합니다. 이제야 마음에 드는 군요! 손 안에 짝 달라붙는 것입니다.

회사 마치고 바로 탁구장으로 달려가 테너지64와 80을 붙이고 제일 먼저 해보는 동작이 서버 넣고 그립이 어떤지를 테스터 하였습니다.

햐 ~~~ 만족 대 만족 아주 잘 잡히는 것입니다.

항상 서버 이후 그립이 정확히 잡히질 않아 3구 화 드라이브나, 백 드라이브 시 잦은 실수를 하였습니다.

고집통 사장님 감사합니다.

저의 영원한 숙제였든 그립을 이렇게 만족하게끔 만들어 주시어 정말 감사합니다.

 

밑에글이 지루 할 수 있어 뮬니르 시타 간단 느낌부터 올립니다.

 

뮬니르 에 대한 느낌

간단 비교로 버터사의 티모볼ALC와 코르벨을 비교 해 봅니다.

일단 5일의 느낌으로는 위의 두 라켓보다 잘나간다, 컨트롤 또한 좋다 입니다.

티모볼은 다들 아시지만 볼을 칠때 손에 전해오는 느낌이 뭐 없죠! 이를 다들 표현할 때

먹먹하다고들 하죠

티모볼은 뮬니르 와의 비교 대상에서 제외 합니다.

다음으로 코르벨(이놈 5부 올려준 놈입니다. 양면 테너지05fx)딱 한마디로 정리 한다면 코르벨 보다 안정된 컨트롤에 스피드가 더해진 라켓입니다.

왜?

5월20일 화요일 부터 테너지05fx와 국광 허리케인3을 붙이고 아주 즐거운 느낌으로 시타 하였고 오늘도 즐기고 왔습니다.

테너지05fx 가 뮬니르 와의 만남 너무 좋습니다.

잘 잡아주고, 잘나가고, 컨트롤 잘됩니다. 테너지05fx와 국광 허리케인에 대한 시타 느낌은 몆일 더 쳐보고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저는 탁구를 시작한지 25개월 짜라 병아리 이옵고 쉐이크 잡이 이며, 레슨은 탁구 시작함과 동시에 대졸 출신의 코치에게 계속 받고 있습니다.

고수님들 허접 5부가 사심 없이 저의 실력대로 뮬니르를 들고 시타 한 느낌 그대로 올린 글입니다. 다소 엉성한 시타기 이진만 고수의 넓은신 아량으로 이해하여 주시고 혹여 잘못된 후기가 있다면 따끔한 지적 바랍니다.^^ - 꾸 벅 -

 

 

뮬니르 5일 시타기

러버 :  테너지 64, 80(시타 시간 5일 동안 약 12시간)

시타 상대로 틈틈이 저의 회원중 만만 한 동생 2부 와 시타 하였습니다.

가. 테너지64, 80

1) 몸 풀기겸 화 랠리를 4분

- 64 : 가볍게 치는데 잘 나가는군요

- 80 : 역시 가볍게 치는데 잘 나가지만 64보다는 덜 나감

2) 보스커트

- 64 : 평범하게 툭 툭 밀어주는 커트를 하니 약간씩 뜸, 상대방 드라이브하기

좋을 정도, 나름 찍어서 밀어 보았는데 찍힘이 약하다는 느낌이듬.

- 80 : 평범한 커트가 64와는 차이를 보임 64의 찍어서 보내는 커트회전 정도임

찍어서 보내니 흑 제법 찍혀 들어가는 것이 뜨지 않고 쭈~~욱 나가내요!

나. 테너지 64

1)드라이브(하 회전)

- 테이블 앞(전진)

음!!! 고민, 고민, 고민, 이거 이거 합판맛어? 뭐이 카본보다 더 잘나가내!

반발력이 너무 좋음, 테이블 안에 떨구기 어려움.

볼 퀘적이 낮으며, 거물을 간신히 넘어감.

확실한 임팩트를 주니 공이 사라짐 낮은 포물선을 그리며 떨어지긴 하나 길게 나가는

편임. 임팩트 부족하면 여지없이 밖으로 나감.

태이블 위에서 처리해야할 공이나 힘없이 오는 공, 테이블에서 약간 빠져 나오는 공,

모두 처리하기 곤란할 정도로 뜅겨 나갑니다. 특이 짧은 드라이브 성공률은 아무리

의식적으로 임팩트를 주어보아도 거의 밖으로 나가버리네요!!!

(라켓이나, 라바가 잡아서 뜅겨 낸다는 느낌 받기 힘듬, 마냥 튕겨 나가기 바쁨ㅋㅋ)

2) 드라이브(상 회전)

- 테이블 앞(전진 : 테이블과의 거리 약 500~600mm)

헐~~~~ 워~~매 힘들어 진짜 너무 너무 잘나간다. 컨트롤하기가 엄청 힘듬. 오버 미

스가 많이 나오고, 미스를 줄이려고 라켓 각을 닫고 치니까 거물 때리기 바쁨.

- 중진 드라이브(테이블과의 거리 약 1500~2000mm)

참나!!!   나~~~미쳐       헐~~ 이거 어케 설명해야 하지????

전진, 때와는 완전 다름, 중진에서는 시원 시원 하니 반구대는 순간 쭉 쭉 나갑니다.

2부가 쇼트 하면서 볼 궤적은 낮지만, 힘이 많이 실려 있다고 하내요 ㅋ 드라이브 임

팩트 순간 정확한 소리 표현은 힘들지만 펑 펑 또는 퍽 퍽 하는 것이 전진 때와는 달

리 공이 몯혔다 나가는 느낌이 있는듯 하기도하고 ??(근대 역시나 포물선은 낮음. 거

물을 자주 때림.)

- 후진 맛 드라이브(테이블과의 거리 약 2000 ~ 3000mm)

와 우~~ 이건 또 뭥~~~~미 이 어처구니없는 느낌은!!!!!

아직은 실력이 미천한지라 4구이상(미리 약속한 위치와 거리) 맛 드라이브를 치지는 못 했지만 강하게 오고 회

전이 많이 걸려오는 것을 맛 드라이브 치는대 컥 내손에 털커덕 하고 걸리면서 굉장

한 속도로 넘어갑니다. 오히려 상대가 힘들어 하내요 후진 드라이브를 치고 있는 내

가 봐도 환상적으로 들어갑니다. 테이블에 뜰어 지고 팽 팽 튀어나갑니다. 아~~~햇 갈려

3) 쇼트&푸시

드라이브 쇼트 시에는 융통성이 있어 보입니다.

상대의 드라이브를 힘 않들이고 쇼트해도 빠르게 반구되어 넘어갑니다(물론 각도를 잘 잡아야 합니다.) 드라이브에 대한 스톱 기술은 쪼금 어렵내요 워낙에 잘 튕겨 나가니 ....

4) 빽 드라이브(전진 또는 스비스 후 3구째)

역시 화 드라이브 때와 비슷 하내요 웬만큼 임팩트를 주어도 잘 나갑니다 테이블 밖으로 ㅎ 넘 힘듬! 공이 도망간다고 표현해야 할 정도입니다(물론 제가 하수이긴 하지만 이건 여~~~~~엉)

테너지 64 총평

공격적인 성향이 있는 유저에게는 쪼금 힘든 라바가 아닌 가 개인적 판단을 합니다.

64의 탄성이 전진에서의 공격과 대상 플레이가 매우 힘들지 않나 생각합니다.

그러나 상대 공격의 쇼트 위주의 유저라면 한번 고려 해 볼만도 하다는 느낌은 있습니다. 쇼트, 쇼트 하며 이리 저리 빼다가 기회가 오면 한방 스매시로 끝장을 낸다면.......

다) 테너지 80

1) 화 드라이브(하 회전)

- 테이블 앞(전진)

80 : 응 ! 응! 임팩트 없이 드라이브 하는데 그냥, 그냥 넘어감.

드라이브 ㅎ ㅎ 알맞은 포물선에 나갈듯 한 공이 테이블에 뚝 하고 떨어 집니다. 테이블 앞에서의 짧은 드라이브, 잘 들어갑니다. 그러나 회전력은 약하다는 느낌이듬, 쉽게 반구되어 돌아옵니다. 루프 드라이브 또한 잘 걸리기는 한데 역시 회전이 약함, 보스커트 역시 뜨지 않고 내가 한 만큼 공이 넘어 갑니다. 64와는 달리 대상위에서의 잔기술과 플릭, 짧게 넘기는 공들이 안정적으로 들어갑니다. 테이블 앞에서 하는 플레이가 거리 어렵지 않음.

2) 드라이브(상 회전)

- 테이블 앞(전진 : 테이블과의 거리 약 500~600mm)

역시 안정적으로 들어갑니다. 64와는 달리 볼 궤적이 안정적으로 들어갑니다. 하 회전 드라이브 때와는 달리 제법 회전은 있는데 묵직함이 모지란다고 하내요

- 중진 드라이브(테이블과의 거리 약 1500~2000mm)

여전히 잘 들어가긴 하는데 음!!! 전진 때의 안정감이 중진에서는 다소 짧게 거물 앞에 떨어지는군요! 그래서 전진에서의 감는 타법 대신 밀어내듯 드라이브를 치니 매우 만족한 구질이 나옵니다. 멀리 테이블 끝가지 가는 구질이 많이 나오네요, 라바 인지 라켓인지는 판단하기 어려우나 공이 묻혔다 튕겨 내는 느낌 있네요! 소리는 퍽 퍽 하지만 회전량은 많은듯 한데 역시나 파워는 약간 부족하지 않나 하는 느낌입니다. 테이블에 맞고 튕겨 나가는 힘이 조금 부족하다는 느낌을 받내요!(안정적인 면에서 만족)

-후진 맛 드라이브(테이블과의 거리 약 2000 ~ 3000mm)

중진 때와의 비슷한 느낌입니다 다만 맛 드라이브 칠대 쪼매 더 강한 임팩트를 줘야 합니다. 어정쩡한 임팩트로는 넘어가긴 하나 볼에 힘이 없는 것이 눈에 뜁니다. 후진 드라이브는 상대적으로 쪼매 밀린다는 느낌 살짝 옵니다.

- 백 드라이브

잘 들어갑니다. 역시 파워는 부족 하다는 느낌.

쇼트&푸시

무난한 안정된 모습을 보여 줍니다.

테너지 80 총평

대체적으로 안정된 공 수 밸런스가 잡혀 있다고 주관적 판단을 하며, 전진에서의 공격이나 수비하기가 좋지 않나 생각합니다.

랠리에 자신 있는 분 또는 전진 스탈일 적합하다고 판단 해 봅니다.

이상 테너지 64와 80에 대한 간단 후기 올려봅니다.

Comments

홈 > 탁구용품사용기
탁구용품사용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드디어 공식적인 국내 탁구대회가 시작됩니다. 댓글15 M 고고탁 06.03 1332
고고탁,탁구인탁구사랑 카카오톡 실시간상담 오픈했습니다! 댓글10 M 고고탁 05.08 2188
광고] 제 글을 묶은 파일을 올립니다^^ 댓글11 M 걍벽 04.07 1175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5007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5 M 고고탁 10.13 5027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8 M 고고탁 10.28 28739
400 군함조 엑조사용기 댓글5 4 tak9조아 02.08 5041
399 탁구공) 이음매있는 폴리볼과 이음매 없는 폴리볼과의 차이 댓글13 M 고고탁 01.31 9860
398 오메가5 투어 초간단 사용기 댓글5 5 나이스가이 02.05 6917
397 안드레아의 이올러스 러버 여행기(4편)-마지막편 댓글3 8 안드레아 02.01 5072
396 간략한 이올러스 사용기!! 댓글4 32 후후후후훗 01.31 5931
395 이올러스 러버 사용기 댓글6 1 juny 01.29 8536
394 뉴 폴리볼 사용기(간략함) 1 peacepkj 01.29 4838
393 고집통 편전Power 사용후기 댓글2 1 야다킹 01.26 4819
392 넥시 폴리볼 품질 별로네요 댓글12 7 지탁 01.22 7532
391 안드레아의 이올러스 러버 여행기(3편) 댓글6 8 안드레아 01.21 5140
390 안드레아의 이올러스 러버 여행기(1편) 댓글6 8 안드레아 01.17 6643
389 뉴폴리볼용 이올러스 신 러버 댓글2 1 맥가이버 만물 01.10 6815
388 ♥장원장 '최종병기 [활]' -2 41 욜라 01.09 5377
387 AEOLUS 러버를 붙이고 댓글4 5 면장님 01.07 6924
386 탁구로봇 아이퐁 사용후기 43 연습중 01.07 5678
385 이 미니 리턴보드 어떻습니까? 댓글5 M 고고탁 01.02 8528
384 이올러스 사용기 댓글11 30 Laboriel 12.29 9688
383 오동나무 피스톨라켓 자작기 댓글2 5 퓡풩 12.27 7915
382 군함조 펜홀더 라켓(야방)-신제품 댓글5 4 tak9조아 12.26 7915
381 ♥(장원장님의) 최종병기 '활' 댓글7 41 욜라 12.26 6470
380 장원장의 또하나 신제품 롱핌플 전용라켓 최종병기활탄생 2 포르쉐 12.25 6055
379 Palio 이올러스(AEOLUS) 사용후기 댓글8 4 띵호 12.23 14568
378 이올러스 댓글5 47 이차돌 12.19 6830
377 ♥이올로스 댓글7 41 욜라 12.10 6429
376 6개월 초보의 로보퐁 2050 사용기 입니다 ^^ 댓글4 1 탁탁동 12.09 3237
375 지금까지 신어봤던 탁구화 사용기 댓글10 19 光전사 12.08 9643
374 ♥ EAKENT 아우라 댓글5 41 욜라 12.07 10358
373 폴리볼을 겨냥한 팔리오의 이올러스(아이올로스) 사용기 댓글9 51 칼잡이 夢海 12.01 8179
372 1. 나만의 볼케이스 제작기 댓글2 11 다른생각 11.30 5287
371 플라스틱볼 시대를 점령할 새로운 러버 출현 --> 이올러스 사용기 댓글20 M 고고탁 11.20 15603
370 [고집통] 오동나무 일펜 사용후기 댓글5 1 은빛화살 10.14 7453
369 내가 써본 팔리오의 러버들 댓글6 96 오늘 아침 10.07 6839
368 군함조 토마호크 쉐이크 리드 (Luxury 특주) 사용기 댓글6 4 tak9조아 09.23 6184
367 6부가 쓰는 욜라 엑스플로드 사용후기 댓글3 4 쇼트지롱 09.20 5882
366 나노플렉스 비교사용기 댓글12 1 핑퐁구 09.19 11058
365 GEWO(게보)사의 nano FLEX - 예술품의 탄생 댓글1 43 새롬이 09.16 11618
364 라잔트 파워그립과 함께 보낸 삼일... 댓글19 M 고고탁 09.14 16547
363 [탁공구사용후기공모] 파스탁S-1 사용후기 댓글4 1 해몰이 09.11 6979
362 고고탁 캐논ALC 블레이드 소개 및 사용기 댓글3 M 고고탁 09.03 10376
361 스마트글루 사용기 댓글3 1 탁구새내기 08.23 5174
360 군함조 토마호크 골든 스텔스 펜홀더 라켓 사용기 댓글5 32 탁구원 08.22 9006
359 스마트글루사용기 댓글1 32 탁구원 08.21 6228
358 스마트 글루 사용후기 댓글1 2 하늘비원 08.11 4869
357 스마트 글루 사용기 댓글2 2 탁구가좋아 08.06 6151
356 군함조를 사용해봤어요~~^^ 댓글2 1 가이야 08.04 5995
355 스마트글루 사용기 댓글2 2 반야 08.03 7911
354 초보의 스마트글루 사용기 댓글2 16 힘듦... 08.03 6281
353 블레이드(라켓)에 대한 개인적인 경험과 느낌 댓글25 M 고고탁 07.11 12118
352 왕초보 펜홀더의 산웨이 CC카본 시타기(2) 댓글1 96 오늘 아침 06.23 5864
351 왕초보 펜홀더의 산웨이 CC카본 시타기(1) 댓글5 96 오늘 아침 06.23 6415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FAN ZhendongCHN
2XU XinCHN
3MA LongCHN
4HARIMOTO TomokazuJPN
5LIN GaoyuanCHN
6CALDERANO HugoBRA
7Lin Yun-juTPE
8Liang JingkunCHN
9Falck MattiasSWE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WANG ChuqinCHN
13Niwa KokiJPN
14JEOUNG YoungsikKOR
15PITCHFORD LiamENG
16Franziska Patrick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