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팔리오] 토르즈 러버 사용기

19 光속 드라이브 5 6,621

탁구에 입문하였을 시절부터 중국 선수들의 호쾌한 플레이와 초인적인 모습에 열광하였고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그네들이 사용하는 용구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특히나 일명 "중국러버"라고 불리는 탑시트에 점착성이 있는 러버에 관심이 많았습니다만

점착성으로 인하여 답답할 만큼 반발력이 떨어진다라는 의견 때문에 항상 사용하기가 망설여 지고 꺼려졌기에

길지 않은 탁구여정 중 지금까지 유독 중국러버와 인연이 없었습니다.

심지어 핌플아웃이나 롱핌플을 사용해 보았는데 말입니다.


얼마전 우연한 계기로 인해 리두 EA-777이라는 러버를 접하게 되었고 나아가 이곳 고고탁에서 한참 이슈가 되고 있는

토르즈까지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이하 토르즈 러버에 대한 사용기를 작성해볼까 합니다.




1. 외관


점착성은 약한 편입니다. 탑시트를 만져보았을 때 약간의 점착성이 느껴지는 정도 입니다.


스폰지는 무척이나 단단합니다. 54도의 경도라고 하는데 만져보았을 때 돌덩이 같은 단단함이 느껴집니다.

과연 이 러버로 드라이브가 가능할까란 의구심이 들 정도로 말입니다.




2. 포핸드 롱


포핸드 롱으로 타구를 하였을 경우 점착식 러버의 특징이 고스란히 드러납니다.


최근까지 라잔트 파워그립이란 러버를 애용해왔는데 파워그립을 사용하여 포핸드 롱을 칠 경우

슬쩍 맞추는 임팩트만 가지고도 포핸드 롱이 반대쪽 앤드라인까지 떨어진다면

토르즈의 경우에는 이러한 임팩트로 공을 타구할 시에는 공에 힘이 없이 테이블의 중앙에 떨어지는 느낌이었습니다.


때려주는 듯한 확실한 임팩트를 가지고 공을 타구하였을 시에야 비로소 만족스러운 구질이 만들어졌습니다.




3. 대상 플레이


보스 커트 (일명 커트), 스톱, 플릭, 흘리기 등의 대상 플레이를 구사할 경우 확실한 이점이 느껴졌습니다.


보스 커트의 경우 비점착성 러버와 같은 임팩트를 주었을 경우일지라도 하회전이 훨씬 더 많이 발생되었고

스톱의 구사 시 파워그립의 경우 종종 공이 높게 떠버려 상대에게 역습의 빌미를 제공하곤 하였는데

토르즈의 경우에는 낮고 짧게 넘기는 것이 수월하였습니다.

플릭과 흘리기 역시 러버가 공을 잡아주는 듯한 느낌 때문인지 안정성이 많이 높아진 느낌이 들었습니다.


포핸드와 백핸드, 번갈아가며 사용해 봤는데 어느 면이든 상관없이 서비스 리시브 시

상대방의 회전을 덜 타는 느낌으로 인해 리시브가 생각보다 편하다라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4. 서비스


상회전, 횡회전, 하회전에 상관없이 회전을 정확히 넣을 줄 안다는 전제하에서 본다면

확실히 이전에 사용해 왔던 러버들과 비교하였을 시에 맹렬한 회전을 부여하는 것이 가능하였습니다.


빠른 스윙 스피드와 임팩트 순간 공을 "콱" 찍어주면 많은 게임을 통해 제 서비스에 익숙한 상대방일 지라도

공격적인 리시브는 어려워 하더군요.


다만 불만인 점은 빠른 너클성 서비스의 경우 위력이 반감되는 느낌이었습니다.

백사이드에서 상대방의 포사이드로 기습적으로 빠르게 구사하는 너클 서비스의 경우 종전보다 느려진 스피드로 인하여

오히려 역으로 드라이브를 얻어 맞는 경우가 두드러지게 발생하였습니다.




5. 포핸드 드라이브


중국러버에 대해 논의될 경우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것이 중국식 타법입니다.

대략적으로 수평적인 스윙성분이 강조되며 얇게 맞춰서 앞으로 길게 끌고 나가는 타법이라 알고 있습니다

(제가 중국러버에 지금까지 큰 관심이 없었던터라 정확한지는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비점착성 독일제 혹은 일본제 러버와 중국러버는 타법이 다르기 때문에

각 러버에 맞는 타법을 사용하여야 성능을 극대화할 수 있다라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토르즈의 경우에는 기존에 비점착성 러버를 사용하던 스윙괘적과 임팩트를 주어도 큰 무리없이 드라이브 구사가 가능했습니다.


돌덩이 같이 단단한 스펀지로 인하여 드라이브에 대해 걱정이 되었는데

드라이브 구사 시 의외로 걱정했던 것 만큼 딱딱하다라는 느낌이 들지는 않았습니다.

(물론 54도 경도의 단단한 스펀지이기 때문에 생각만큼 단단하다라는 느낌이 아닐 뿐 입니다.)


그리고 중국러버 특유의 구질구질한 공 끝이 만들어집니다.

제대로 임팩트를 주어 공을 채주었을 경우 공이 직진성으로 날아가다 상대방 테이블의 엔드라인에서 뚝 떨어지고

공이 바운드 되어 솟아 오르기 보다는 생각보다 낮게 바운딩 되거나 혹은 극단적으로는 테이블 밑으로 떨어지기도 합니다.


커브와 슈트 드라이브, 그리고 루프 드라이브의 경우에도 각도 크게 휘는 구질이 잘 만들어집니다.

상대방의 예측보다 조금씩은 공이 더 휘어진다라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마지막으로 단단한 스펀지 덕분인지는 몰라도 반발력도 꽤나 좋다라 느껴졌습니다.

리두 EA-777의 경우에는 모든 것이 만족스러웠으나 단 하나, 조금 답답한 반발력이 아쉬웠더라면

토르즈의 경우에는 리두에 비해 반발력이 좋은 것이 인상적이었습니다.




6. 스매싱


중국러버의 단점이라면 점착성으로 인한 답답한 반발력을 꼽을 수 있겠습니다.

그래서 중국선수들의 경우 로빙된 볼을 강타하거나 할 경우 트위들링을 통해

포핸드를 비점착성 러버로 돌려잡는 장면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토르즈의 경우에는 점착러버임에도 불구하고 반발력이 있는 편이다보니 스매싱 구사 시 크게 답답함이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점착성이 약하여서라기 보다는 스펀지 경도가 높아서 그러한 것이 아닌가 예상됩니다.


물론 포핸드 롱에서 언급한 것 처럼 확실하게 공을 때려주는 임팩트가 비점착성 러버보다 많이 필요합니다.




7. 블럭


강한 드라이브의 경우 생각보다 블럭이 쉬웠습니다.

러버의 점착성이 회전을 상쇄하는 느낌 때문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상대방의 강한 드라이브를

전진에서 각만 잡고 블럭으로 코스를 빼는 것이 비점착성 러버만큼 어렵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상대방이 슬쩍 걸어주는 루프 드라이브나 연타식으로 넘기는 공에 대한 블럭은 조금 어려운 느낌이었습니다.

앞으로 조금 밀어주는 임팩트 없이 넘기려고 라켓을 대는 순간 공이 죽어버린다는 느낌이 많았습니다.




8. 컨트롤


반발력이 있는 편이라 컨트롤이 처음 접하는 누구에게나 적응하기 쉽다라 할 수는 없겠으나

이 부분에 대해 적응이 되어 오버미스가 줄어든다라면 괜찮은 편이 아닌가 싶습니다.

다만 앞서 언급한 회전이 밋밋한 공이나 연타식으로 넘어온 공에 대해 반구할 시에

확실한 임팩트 없이 넘기기에는 조금은 까탈스러운 느낌이었습니다.




9.결어


비점착성 러버와는 사뭇다른 구질, 게다가 반발력 또한 있는 편이기에 매력적인 러버였습니다.

다만 될 수 있으면 모든 공을 드라이브를 구사하여 반구하였을 시 최상을 위력을 발휘한다라 느껴지기에

사용자의 능력에 따라 부담스러울 수도 있다는 것이 단점이 될 수도 있겠지요.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처음에 돌덩이처럼 단단하던 스펀지가 일주일을 기점으로 말랑해진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것이 감각적으로 익숙해져서 그런 것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블레이드에서 탈착 시에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셔야 합니다.

스펀지가 단단하기 때문에 아무생각없이 확 뜯을 경우 스펀지가 갈라져버리는 대형참사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마지막으로 추천을 해보자면


우선 중국러버에 입문하려는 초심자용으로 적당할 듯 합니다.

약점착성에 기본 반발력이 존재하다보니 타법을 크게 바꿀 필요없이 자신에게 맞는지 여부를 쉽게 파악할 수 있을거라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드라이브에 대해 고심 중이거나 드라이브를 연마 중이신 분들께도 추천하고 싶습니다.

확실한 임팩트 없이 두루뭉실하게 공을 타구할 경우 결코 드라이브 구질이 만들어지지 않기 때문입니다.

 


Comments

M 고고탁

하루 두시간 정도 치신다면 토르즈는 일주일경부터 스폰지 성능이 극대화됩니다.

볼도 더 잘잡고 반발력도 좋아지면서 콘트롤이 현격하게 좋아집니다.

이 토르즈 러버는 질을 들여야만이 제 성능을 발휘합니다.

따라서 시합할대 제 성능을 낼려면 최소한 일주일전부터 열심히 치셔야 합니다.

8 남자는한방
내 다음 러버는 토르즈로 해야겠네요.
4 아침건강

토르즈 괜찬을것 같네요

1 도수
토르즈를 저도 장착한지 얼마되지않았는데요 처음에는 좀 어색하다 가 지금은 드라이브가 자유자재로 잘걸리고 있습니다 점점 중국러버가 탐이나고 다음번에는 중국러버를 시타 해봐야겠어요 점착식러버가 제 모션과 스타일(취향에 )맞아요 저도 늘 점착러버를 생각하다 조심스럽게 선택했는데 포핸드뿐아니라 백핸드까지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의타법이 누가 가르쳐주지는 않았지만 중국식 타법과 유사한가봐요 항상 러버가 불만이었는데 맞아떨어지는것같아요 상대방이 놀랍니다

Congratulations! You win the 41 Lucky Point!

1 도수
토르즈 너무좋아요 드라이브 비거리가 너무좋습니다 중진에서 특히낮은자세를 취하시는분에게는 강력한파워를 본인이 보고 놀랄겁니다
홈 > 탁구용품사용기
탁구용품사용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드디어 공식적인 국내 탁구대회가 시작됩니다. 댓글12 M 고고탁 4일전 667
고고탁,탁구인탁구사랑 카카오톡 실시간상담 오픈했습니다! 댓글10 M 고고탁 05.08 1988
광고] 제 글을 묶은 파일을 올립니다^^ 댓글11 M 걍벽 04.07 1011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4863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4904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8 M 고고탁 10.28 28520
497 욜라사 브레이브 사용후기 댓글6 5 큰손 11.17 6819
496 제트로쿼드+록손450 후기 댓글2 5 설득도구 11.20 6815
495 내가 써본 팔리오의 러버들 댓글6 95 오늘 아침 10.07 6803
494 이올러스 댓글5 47 이차돌 12.19 6803
493 뉴폴리볼용 이올러스 신 러버 댓글2 1 맥가이버 만물 01.10 6782
492 디자인이 멋진 욜라 유니폼에 얽힌 추억 댓글20 1 라온제나 10.13 6779
491 자이언트 드래곤의 슈퍼스핀 G3(H45 Tuned) 댓글3 1 배우탁 09.23 6778
490 게보(GEWO)의 리플렉스, 플라톤 사용기 댓글3 51 夢海(이석균) 08.09 6778
489 스탠드형 스마트폰 거치대 사용기 댓글10 M 고고탁 09.24 6768
488 성광 허리케인3 (오렌지, 포) 허리케인 3-50(마젠타, 백) 사용기 댓글2 11 A-Yo 10.31 6760
487 오메가4아시아, 베가아시아 사용기 댓글25 22 PNRL 03.08 6751
486 [도닉] 코파 X-1 플래틴 댓글6 1 탁돌이JIN 10.01 6747
485 갤럭시G1 스페셜 사용후기 댓글3 24 급해 08.14 6747
484 도닉ABS 탁구공 관찰기 댓글17 M 고고탁 09.25 6745
483 [핌플아웃- 미디엄핌플] 612 터보 사용기 - 양날의 검 댓글6 19 光속 드라이브 05.22 6736
482 "하이텐션 글루" 간단 사용기! 댓글8 99 정다운 10.15 6688
481 갤럭시 g1적색 스페셜 사용기 댓글8 36 운탁구 05.04 6676
480 군함조 셰이크 사용후기 댓글2 2 산불 06.16 6673
479 아디다스 목판 코팅제 댓글3 38 prince 06.12 6653
478 블리츠 부착후기 댓글9 1 중독탁구 04.29 6638
477 안드레아의 이올러스 러버 여행기(1편) 댓글6 8 안드레아 01.17 6623
열람중 [팔리오] 토르즈 러버 사용기 댓글5 19 光속 드라이브 08.01 6622
475 수비전용라켓 마쯔시다 코지 댓글4 M 고고탁 03.03 6620
474 미즈타니준과 짝찾기 마침표를 찍고... 댓글16 1 선녀와나후끈 01.07 6618
473 폴리공과 특화된 러버 사용기(이올러스, 김택수K7) 댓글10 14 운동장 03.13 6612
472 왕초보 펜홀더의 시타기 - Pan21+게보 플랙션 댓글8 95 오늘 아침 03.27 6569
471 마롱카본 후기 댓글6 7 HZHNHEAVEN 06.23 6534
470 [블레이드] 팔리오 TNT-1 사용기 댓글8 19 光속 드라이브 06.04 6512
469 군함조 라켓 이야기 댓글3 4 tak9조아 01.31 6492
468 탁구화 스피드윙Z 사용후기 댓글4 31 깡지 06.27 6490
467 모아 탁구화를 신고... 댓글3 18 사고의 전환 03.21 6482
466 HRT 에벤7 사용기 댓글2 4 띵호 08.08 6475
465 자이안트드래곤의 새로운 평면러버 슈퍼벨로체 사용기(슈퍼발사카본클래식 블레이드 및 612 1.5밀리 버전 포함… 댓글9 51 夢海(이석균) 03.31 6460
464 탁구로봇 FQJ PL-1 모델 연습장면 댓글7 M 고고탁 11.04 6445
463 ♥(장원장님의) 최종병기 '활' 댓글7 41 욜라 12.26 6440
462 ♥이올로스 댓글7 41 욜라 12.10 6409
461 넥시 아크라시아 시타기 댓글11 37 못된탁구 05.31 6402
460 거룡 Top Energy 사용기 댓글7 1 해오름 11.11 6395
459 참피온 R690v 라는 재미난 완제품 라켓 댓글8 30 Laboriel 11.25 6394
458 고집통의 최신병기 뮬니르 사용 후기 1 야다킹 05.24 6389
457 왕초보 펜홀더의 산웨이 CC카본 시타기(1) 댓글5 95 오늘 아침 06.23 6389
456 토르즈 사용기입니다. 댓글10 18 도프로 07.04 6388
455 [ JOOLA ] 익스플로이드 & 익스플로이드 센서티브 댓글4 53 탁구친구 04.30 6386
454 테너지80사용해보신분들 장단점이 알고싶어요 댓글5 32 탁구지존 11.10 6358
453 라켓 사용기... 라기 보다는 감상기.... 랄까... 댓글3 95 오늘 아침 07.25 6346
452 [중펜] 팔리오 수퍼라이트 / 티바 mx-p + 욜라 엑스플로드 허접 사용기 댓글2 11 조팔계셔 04.01 6343
451 갤럭시G1사용후기-짧아요 댓글1 46 yyc5413 08.14 6337
450 니타쿠 마롱카본블레이드, 파스닥 P-1러버 시타후기 댓글3 6 쌍립 07.01 6337
449 자이언트드래곤의 뉴가라데 사용후기 댓글7 2 탁구무 04.21 6336
448 유두준님의 텔론스페셜 사용기입니다.(퍼온글) 댓글2 8 탁풍 07.06 6331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FAN ZhendongCHN
2XU XinCHN
3MA LongCHN
4HARIMOTO TomokazuJPN
5LIN GaoyuanCHN
6CALDERANO HugoBRA
7Lin Yun-juTPE
8Liang JingkunCHN
9Falck MattiasSWE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WANG ChuqinCHN
13Niwa KokiJPN
14JEOUNG YoungsikKOR
15PITCHFORD LiamENG
16Franziska Patrick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