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이 없습니다.
주요 탁구 사이트

Hype XT Pro 40 러버 사용후기

49 잔타 3 4,566

게보에서 새로 시판한 러버입니다(자이언트 드레곤)

 

먼저 Hype XT Pro 40러버의 시타 기회를 부여해준 자이언트 드래곤 이옥규사장님께 깊이 감사드리며 무료 이벤트 시타자로서 치우침 없이 객관적이고 사실적인 측면에서

Hype XT Pro 40러버의 성능을 느낀 그대로 서술하고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아울러 많은 탁구 동호회원님들의 가정에 행복과 건강이 넘치시길 기원합니다.

일단 개인적인 느낌을 글로 옮기는 것이니 참고로만 활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사람마다 개인 차가 있기에 다시 한번 말씀 드리지만 제 개인적인 느낌입니다.

참고로 40대 중반 경력 펜홀더 6년 지역 4부 정도입니다.

Hype XT Pro 40러버시타에 사용한 블레이드 : 유승민 G-맥스 100g입니다.

지금껏 사용해본 러버

최근 사용 러버 - Hype EL 47.5 , Hype EL 42.5(직전 사용한 러버입니다)

러 버 무 게(접착에 사용한 글루 - 아디다스 수성글루입니다)

유승민 G-맥스 기준 Hype EL 47.5 커팅 후 45g 정도(블레이드에 부착 후 글루잉 포함)

유승민 G-맥스 기준 Hype EL 42.5 커팅 후 42g 정도(블레이드에 부착 후 글루잉 포함)

Hype EL 42.5 러버가 조금 더 가벼운 러버에 속하는 것 같습니다

유승민 G-맥스 기준 Hype XT Pro 40 커팅 후 41g 정도(블레이드에 부착 후 글루잉 포함)

약간의 개체 편차가 있는 것 같습니다

포장 개폐 전 88g(포장 상태 그대로)

컷팅 전 66g(순수 러버만 무게 측정 시)

컷팅 후 41g(글루잉하여 블레이드에 부착 후)

오히려 Hype EL 42.5 보다 비슷하거나 가볍네요

Hype EL 47.5 Hype EL 42.5 의 사용후기는 글 하단에 게시하겠습니다.

Hype XT Pro 40 사용후기 (접착 글루는 아디다스 수성글루를 사용하였습니다)

1일차

반 발 력 - Hype EL 42.5에 비해 좋습니디 좀 튕겨나가는 느낌입니다.

(Hype EL 42.5에 비합니다)

회 전 - 굉장히 좋음.(타구감은 Hype EL 42.5과 비슷합니다)

포핸드 롱 - Hype EL 42.5에 비해 더 잘나가는 느낌입니다.

드라이브 - 반발력에서 조금 차이를 느끼는 만큼 미스 확률이 조금 늘었습니다.

(Hype EL 42.5에 비하면 확실히 반발력이 조금 더 좋습니다)

드라이브를 걸기는 매우 편안하고 회전은 많이 먹는다고 상대도 인정합니다.

(다만 좀 통통 튄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드라이브의 괘적과 파워는 좋아진 것 같습니다.

(개인적인 느낌은 반발력 보다는 회전이 더 좋아진 것 같습니다)

돌아서서 가볍게 걸거나 툭 하고 힘빼고 걸어도 잘 걸리는 특성은 있습니다.

얇게 걸어도 회전 굉장히 많습니다.(이 부분은 Hype EL 42.5보다 더 안정적입니다)

전진에서 드라이브 걸기도 용이합니다.

(Hype EL 42.5과 안정성은 비슷하거나 조금 더 좋습니다)

커 트 - 회전량은 정말 발군입니다.

커트 리턴 시 약간 떠 가는 느낌(처음이라 그런지 커트도 좀 떠가는 느낌입니다)

쇼 트 - Hype EL 42.5보다는 반발력이 더 좋습니다.

(지인이(지역1) 제걸로 쳐보시구는 잘나간다고 하더군요)

(지인은 Hype EL 47.5 사용하십니다)

블 록 - 안정감이 참 좋아요 (역시 반발력이 부족하니 블록은 좋습니다)

상대의 회전 많은 드라이브도 비볐을때 리턴 성공율이 굉장히 높습니다.

(이건 마음에 쏙 드네요. Hype EL 42.5에 비해 그리 큰 변화는 없습니다)

상대의 드라이브 쇼트로 받아줄 때 리턴감도 좋고 비비거나 지질 경우에도

안정감도 좋습니다.

순간적으로 비벼도 잘 들어갑니다.

코스를 빼거나 비비고 지지기가 용이합니다.

(이건 사용자의 능력에 따라 호불호가 갈리겠네요)

리 시 브 - 리시브는 편안하게 됩니다.

제가 리시브가 좀 불안한 편인데 플릭이나 건드리는 리시브 시 성공율이 높네요.

서 브 - 긴 롱 서브시 좀 불안합니다.(이 부분은 이해가 좀 불가합니다

롱 서브가 불안하다는 것은 반발력이 좋아서 적응이 필요하다는 건데

느낄만큼 반발력이 좋다는 아니거든요.)

짧은 컷 서브 시 회전도 좋고 용이하게 들어갑니다.

짧은 회전 서브도 잘 들어갑니다.

대체적으로 느끼는 것이지만 분명 회전은 많이 걸리는데 Hype EL 42.5러버는

공들이 가벼운 느낌을 받았는데 Hype XT Pro 40 러버는 가벼움은 없습니다.

일단 이 정도가 처음 하루 사용한 느낌입니다.

처음 사용하는 러버는 제가 좀 많이 탑니다.(예민해요 ㅠㅠ)

Hype XT Pro 40 러버도 조금 타는 것 같습니다.

Hype EL 42.5 러버는 이질감 없이 바로 적응했는데 아마 반발력이 Hype XT Pro 40

더 좋은 것 같습니다.

2일차

반 발 력 - 어제에 비해 좀 안정된 느낌입니다.(그리 과하다 느끼지는 않습니다)

회 전 - 회전을 이용한 플레이도 좀 적응이 되가는 것 같습니다.

포핸드 롱 - 안정적이고 잘나간다는 느낌이 드네요

드라이브 - 어제는 좀 통통 튄다는 느낌이 많이 들었고 오버미스도 생각보다는 많았는데

오늘은 좀 적응을 해서 그런지 좀 안정적인 것 같습니다.

커 트 - 커트 리턴 시 약간 떠 가는 느낌이 줄었습니다.

커트 컨트롤이 Hype EL 42.5에 비해 아직도 불안합니다.

쇼 트 - Hype EL 42.5보다는 반발력이 더 좋습니다.(이건 확실하네요)

제가 펜홀더라 쇼트감은 예민한데 확실히 좋은 것 같습니다.

블 록 - 안정감이 참 좋아요 (어제보다 블록이 훨신 잘됩니다)

상대방의 회전을 상쇄하는 능력이 좋은 것 같습니다.

(역시 각만 맞으면 왠만하면 다 블록이 되네요)

리 시 브 - 리시브는 편안하게 됩니다.(컨트롤의 어려움은 아직 남아있습니다)

서 브 - 긴 롱 서브시 좀 불안합니다.(이 부분은 이해가 좀 불가합니다

롱 서브가 불안하다는 것은 반발력이 좋아서 적응이 필요하다는 건데

느낄만큼 반발력이 좋다는 아니거든요.) 어제는 이리 느꼈습니다.

근데 오늘은 롱 서브 잘 들어가네요. 어제는 처음이라 그런 것 같습니다.

빠른 서브에 다는 아니지만 적응이 되가고 있네요.(약간의 미스나 오버행)

짧은 서브는 구사하는게 여전히 용이합니다.

2일간 연속 시타한 느낌은 처음에는 러버를 제가 좀 탄 것 같습니다.

1일차 보다는 2일차가 현저하게 플레이가 좋아졌습니다.

아직은 커트의 컨트롤이나 리시브 시 순간 임팩트에 적응을 다 못한 것 같습니다.

드라이브나 스매시는 적응이 원만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아직 잡고 때리는(어택이라고 하나요) 이 기술은 사용 못해봤습니다.

Hype EL 42.5 러버 보다 회전량은 크게 못 느끼겠으나 반발력이 좋아진 것은 확실한 것 같습니다. 제가 앞서도 말했듯이 러버를 좀 많이 탑니다. 그래서 처음 Hype EL 47.5를 사용할 때 반발력 때문에 적응이 좀 힘들었는데 그래서 다시 Hype EL 42.5를 사용하듯이 Hype XT Pro 40 러버 처음 사용하면서는 약간의 반발력 문제로 적응 기간이 필요해보이는 것 같습니다. Hype EL 47.5 사용하다 Hype EL 42.5 로 바꾸었을 때 전혀 이질감없이 바로 편안하게 플레이 했거든요. 반발력이 좀 떨어지는 러버 사용시 적응기간이 별도로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근데 Hype XT Pro 40 는 적응 기간이 좀 필요한 것 같습니다.

어제보다 2일째 사용할 때 감이 좋은 것을 보면 반발력이 Hype EL 42.5 보다는 좋다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좀 기대하게 하는 부분입니다 Hype EL 47.5에서의 과한 반발력으로 인해 한방과 그 좋은 쇼트감을 버리고 다시 Hype EL 42.5로 넘어왔는데 그래서 또다시 쇼트감이 안 좋아져 울적했는데 ㅠㅠ Hype EL 47.5 보다는 반발력이 약하고 Hype EL 42.5 보다는 확실히 좋고

잘 적응하면 저에게는 좋은 친구가 될 것 같습니다.

일단 2일간의 시타기를 올리고 다시 일주일 정도 사용한 후 총평을 다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충분히 제 개인적인 사용 느낌이오니 참고로만 활용해주시기 바라며 앞으로 사용하시는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좀더 적응한 후 다시 한번 사용

Comments

8 양드라이브

잘 읽었습니다.

7 열천사
감사합니다 좋은글
99 정다운
이렇게 좋은 댓글을 달아 주셔서 넘 감사드리며 잘 보고 갑니다,,,,,
홈 > 탁구용품사용기
탁구용품사용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4472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4633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8 M 고고탁 10.28 27928
574 [아르페지오II] 차후 내 주력 라켓으로 확정!!! 댓글28 42 낙엽송 10.02 5890
573 리두하드 하이프42.5 개봉기 댓글3 4 홍삼 09.21 4101
572 은하 수성2 두번째 사용기 댓글12 93 오늘 아침 09.21 4537
571 여러분은 탁구공을 어느정도 사용하시는지? 댓글14 24 자스민어 09.14 4815
570 은하 러버 수성2 댓글13 93 오늘 아침 09.13 6035
569 [이노그립] 후기 댓글14 41 욜라 08.27 5254
568 장원장의 신제품-케블라텍 (KEVLAR TEC) 사용 후기 입니다 댓글9 2 포르쉐 08.26 4257
567 군함조 타우러스 쉐이크 리드 댓글5 4 tak9조아 08.21 3955
566 dhs 러버/라켓 진품 가품 구별 모음 댓글15 48 건방진촌사 08.12 5889
565 최상의 블레이드와 러버조합 댓글7 4 개폭우 08.09 6235
564 장원장의 신제품 순수 5겹합판 카덴자 사용후기를 올립니다. 댓글19 2 포르쉐 08.04 5347
563 마크로푸로 사용후기 댓글3 10 여보시요 07.30 3581
562 고쿠타구 러버를 써봤습니다. 댓글7 93 오늘 아침 07.30 5474
561 장원장 신제품 '카덴자 (CADENZA)' 순수5겹합판 댓글7 5 장원장 07.24 4214
560 이올러스 사용후기 댓글17 18 살라리 07.14 8697
559 니타쿠 바잘텍 아우터, 이너, 홀츠시벤을 모두 사용해 보았습니다. 댓글10 37 젤로트 07.07 11451
558 러버접착시 롤러로 밀으면 안되는 이유 궁금합니다. 댓글17 4 기동차 07.07 5826
557 프리모락카본라켓과 티모볼ZLC러버조합 댓글6 22 강다솜 07.06 7216
556 니타쿠 마롱카본블레이드, 파스닥 P-1러버 시타후기 댓글3 6 쌍립 07.01 6193
555 숏핌플 사용기 댓글7 15 Buldog 06.30 5777
554 마롱카본 후기 댓글6 7 HZHNHEAVEN 06.23 6425
553 장원장 신제품 글로리아 라켓 소개합니다 댓글3 5 장원장 06.19 4487
552 장원장 신제품 ' 활2 '소개합니다 댓글4 5 장원장 06.19 5471
551 장원장 신제품 케블라텍 소개합니다 댓글3 5 장원장 06.19 5095
550 마롱블레이드와 파스탁P1 소개 -- 추가함 댓글4 M 고고탁 06.16 7422
549 라켓 고민, 이건 어떻습니까? 댓글7 42 낙엽송 06.22 5007
548 블리츠 이름의 유래 댓글11 M 고고탁 06.05 4314
547 티티매치 출시기념 이벤트 사용기 댓글17 44 해피철 06.04 3201
546 군함조 바람께비 통판 라켓 댓글5 4 tak9조아 05.31 4617
545 PROTON 450 NEO, Hype XT Pro 50, Hype XT Pro 40 비교 사용후기 댓글2 49 잔타 05.28 4148
544 리두 글루 사용기 댓글7 14 임팩트! 05.23 5602
543 이올러스 러버 사용기 댓글9 18 포크볼 05.23 5217
542 슐라거라이트, 장지커 슈퍼zlc, 미즈타니 준 슈퍼zlc, 게르게리 구형 사용기 댓글6 32 맛소금 05.15 7401
541 POLIO의 MACRO PRO 사용기 - 드라이브에 좋은 러버입니다. 댓글2 1 주다솜 05.05 3788
540 탁구 라켓에서 이런 느낌, 처음입니다. 댓글10 42 낙엽송 05.04 7219
539 빅타스 V>01 사용후기 댓글2 99 제이시 04.30 4793
538 블리츠 부착후기 댓글9 1 중독탁구 04.29 6528
537 팔리오사 마크로 프로 러버 외관과 느낌 댓글1 M 고고탁 04.22 3650
536 하이프 XT PRO50 무엇이 다른가(시타기)? 댓글6 1 세인트_김승태 04.21 6768
535 Hype XT Pro 40 러버 7일간 사용후기 댓글5 49 잔타 04.15 5869
534 [팁] 탁구 운동화 냄새 제거 댓글20 46 장지커와얼굴들 04.15 5612
533 가벼운 러버 한종류 소개합니다. 댓글3 93 오늘 아침 04.13 5650
532 Hype XT Pro 50 후기 입니다. 댓글9 20 참진곰웅 04.12 6074
열람중 Hype XT Pro 40 러버 사용후기 댓글3 49 잔타 04.08 4567
530 플라잉드래곤(비룡)사용후기 댓글1 1 윤교수 03.13 4193
529 QOQ 카랑 사용기(외형) 댓글3 25 으르렁 03.09 5184
528 SUPER-ZLC 블레이드 3종류 사용후기 댓글13 8 홍삼공사 02.19 7110
527 수비수 주세혁 다이오드 특주라켓. 댓글3 6 유래파파 02.19 7051
526 군함조 라켓 이야기 댓글3 4 tak9조아 01.31 6405
525 비스카리아 사용기 댓글12 78 탁수니 01.19 15717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XU XinCHN
2FAN Zhendong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Lin Yun-juTPE
7CALDERANO HugoBRA
8Falck MattiasSWE
9Liang JingkunCHN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Niwa KokiJPN
13JEOUNG YoungsikKOR
14Franziska PatrickGER
15Miztani JunJP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