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MIIK 두베 (중펜) 사용하며 느낀 점...

31 청운의꿈 6 623

대학원 때 처음 탁구를 접해서 일펜으로 5부를 쳤는데... 졸업 이후 탁구칠 수 있는 여건이 안되다가 나이도 마흔이 넘어가고 회사 생활 6년만에 20여 킬로가 쪄서 몸에서는 각종 이상 신호가 오기 시작했습니다.

 

운동을 해야 하는데 그냥 하는 운동은 재미도 앖고, 막상 재밌게 할 줄 아는 운동이라고는 탁구 밖에 없어서 가장 희소하다는 중펜으로 시작한지 어언 1년 9개월... 살은 음식 조절 없이 6킬로 정도 빠졌고 (90대 초반...;;;) 부수는 7부에서 올초에 6부로 승급했고, 그 이후 5번 정도 생체 승급 대회를 더 참가했었는데, 그 중 세번은 승급 모가지에서 떨어졌습니다. 그냥저냥한 평범한 6부인데, 구장에서는 애매하게 윗부수 분들하고 한 점 놓고 치는 수준입니다...^^;;;

 

대학원 때 탁구 활동은 대학 동아리에서 OB로 참여하며 총무로 활동했었는데, 그러다보니 실력과는 무관하게 여러 용품, 특히 여러 러버들을 사용해볼 기회가 많았습니다. 왜냐하면 이벤트 상품들은 모두 총무 주관이었기 때문에 제가 사고픈 걸로 마음대로...ㅎㅎ ^^;

 

사회인이 되서 다시 탁구를 시작하니 세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는 속담처럼, 와이프 것부터 제꺼까지 다시 여러 용품을 섭렵하게 되더군요. 2년이 채 안되었는데 중펜 블레이드는 다섯개를 사용해봤고 그 중 두개는 되팔았구요, 러버는 한 10 종류 이상 써본 거 같습니다. 심지어 러버는 다 닳지도 않은걸 교환하면서 다른 사람에게 무료로 준 적도 여러 번이었죠~ 지금은 와이프가 용돈을 줄인다는 협박에 블레이드는 세개로 고정되어 있고 러버도 10장 정도를 확보하고 있어 더이상의 구매는 자제하고 있는데, 신제품 소식이 들릴 때 마다 좀 힘들긴 합니다...ㅎㅎ ^^;

 

여튼 서론은 여기서 각설하고... 남아있는 세가지의 블레이드 중 엠투케이의 두베 블레이드에 대해서 소개를 잠시 드려볼까 합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생각할 때, 우리나라 브랜드 중에는 아직 꾸준히 사랑 받는 명품은 없는 것 같습니다. 버터플라이나 스티가 제품처럼 오랜 시간 동안 지속적으로 출시되는 제품이 없고 지속적으로 신제품이 나오면 어느새 단종의 길을 걷는 경우가 비일비재한 듯 합니다.

 

그런 상황의 연장 선상으로 보면, 두베는 몇년 전 같이 출시되었던 메자르 등의 제품이 지금은 소식도 없이 사라진 거에 엠투케이라는 이름으로 살아낭은 제품 중 하나라는 데에도 그 의의가 어느 정도는 있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제가 이것을 선택하게 된 요인은 러버까지 다해서 10만원 미만으로 하라는 와이프의 명령에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지만, 결과론적으로는 레슨 받은지 일년도 채 안되서 한부수 승급을 시켜준 아주 고마운 존재였습니다.

 

저는 이 두베와 mxp 러버 한 장을 십만원으로 구입하고, 이면에 사용할 나머지 한장은 비상금으로 칼리브라 투어 H를 구입하여 세트를 구성하게 되었는데, 가운데 중심층엔 불로 그을려 강화한 듯한 그리 두껍지않은 층이 하나 들어가며 전체적으로 5.5mm 미만의 얇은 블레이드 두께는 낭창이는 느낌을 주면서 mxp 러버와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되며 제법 송곳같은 드리이브를 선보여줬고 그때 그 느낌은 정말 짜릿하더군요.

 

얇아서 그런지 상대방의 강렬한 드라이브를 받을 때, 공이 부딪히는 진동은 느껴졌는데, 이기지 못할 듯한 정도의 진동은 아니었고, 어느 정도의 힘은 가운데에 위치한 강화층에서 흡수하는 듯한 느낌도 있었습니다. 전진에서는 러버들의 조합과도 맞물려 이면 블럭도 잘 되고 스매싱도 호쾌했는데, 아쉬웠던 점은 중진 플레이에서 종종 발생하더군요.

 

블레이드의 낭창이는 느낌이 드라이브의 그 짜릿한 맛을 배가 시켜준 것은 맞는데, 중진 플레이에서는 스웡을 어느 정도로 끌고 가야 하는지가 조금은 헷갈려서 받아친 공이 오버되거나 네트에 걸리는 경우가 좀 발생했고 전진과 중진에서의 이런 미묘한 차이로 인해 블레이드의 느낌이 한편으로는 매력 있으면서도 한편으로는 부담되는 측면이 생겼습니다.

 

그리고 7겹임에도 불구하고 중진 이상에서의 반발력은 그리 훌륭한 편은 아니라서 좀더 안정적인 성향의 블레이드를 찾게 되더군요. 전중진 구분없이 드라이브만 잘 칠 수 있다면 굉장히 매력있는 블레이드임에도 불구하고 결국 그 실력이 안되어 저는 그뒤로 다른 블레이드의 탐험을 또 시작하게 됩니다만...^^;

 

여전히 몸의 움직임이 둔하여 중진 플레이를 잘 못하는 저로서는 이 블레이드를 세컨드 채로 요즘에도 가끔 사용하면, 오히려 최근에는 드라이브 임팩트가 더 늘어서 과거보다 더 짜릿한 손맛에 놀라기도 합니다~ ^^; 언젠가 실력이 더 늘어 다시 주력채로 사용할 날을 기대하면서 하수의 사용기를 빙자한 잡담글을 이만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Comments

31 청운의꿈
오타 수정하고 싶은데 모바일에서는 수정 기능이 안보이네요...;;; (퇴근 후 수정 완료~)

Congratulations! You win the 48 Lucky Point!

73 오늘 아침
좋은 후기 잘 보고 갑니다.
87 한사람
잘 읽었습니다.
99 정다운
저도 좋은 사용후기 올려 주셔서 넘 감사드리며 잘 보고 갑니다,,,,,

Congratulations! You win the 25 Lucky Point!

75 hok59
잘 봤습니다..
17 까만밤
사용기 잘 읽고 갑니다.
홈 > 탁구용품사용기
탁구용품사용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M 고고탁 8일전 235
2018 국제탁구대회 일정 공지 댓글13 M 고고탁 01.04 6422
2018 국내탁구대회 일정 공지 댓글10 M 고고탁 01.04 8416
핑챗(pingchat)의 용도와 사용법 - 분실된 아이디암호 찾기 댓글41 M 고고탁 08.08 4777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0 M 고고탁 10.28 18801
폴리공의 품질 평가 기준과 각 제조사별 사용 느낌 댓글50 M 고고탁 06.12 23644
759 수제 라켓 만드는 과정 댓글4 M 고고탁 8일전 386
758 윤홍균 ace 라켓 시타기 댓글7 25 못된탁구 09.28 786
757 안드로 헥서 파워그립 사용기 댓글5 31 청운의꿈 09.28 406
756 안드로 헥서 파워그립 간단 느낌 정리 (사용 3일차) 댓글4 31 청운의꿈 09.21 559
755 저렴한? 러버 비교...(안드로 헥서 파워그립 & ITC 파워셀 울트라)-외관비교 댓글4 31 청운의꿈 09.19 733
754 "티코아” F700 라켓 사용기입니다. 댓글4 35 bluejays 08.28 458
753 CJ 8000... 그 아련한 추억... 댓글5 73 오늘 아침 08.27 430
752 도닉 블루스톰 Z2를 포핸드에 적용해 보니... 댓글5 31 청운의꿈 08.25 670
751 도닉 블루스톰 사용후기 댓글4 8 Jordan 08.17 684
750 [티코어 F700 사용기] 성능 우수합니다. 댓글4 20 펜홀더덕 08.14 621
749 티코어 F700 개봉기 댓글3 1 pkdfirst 08.08 467
748 QOQ 브랜드 "카랑" - 재 사용기 댓글2 73 오늘 아침 08.07 429
747 2019년 ABS탁구공 시대를 겨냥한 라잔터 R47 스페셜버전 이벤트 실시 댓글3 M 고고탁 08.04 1055
746 729 프레스토 스핀 & 팔리오 AK47 레드 러버 사용기 댓글6 49 GBang 08.01 893
745 프레스토 스핀러버 1일차 후기입니다~ 댓글9 9 알따 08.01 718
744 MAX 국대용특주라켓 후기 댓글3 8 홍삼공사 07.29 990
743 국대용특주라켓 MAX SPORTS 댓글5 8 홍삼공사 07.28 826
742 Re: 국대용특주라켓 MAX SPORTS 댓글7 M 고고탁 07.29 800
741 라잔터 R47 백핸드 이면 사용 후기 (일주일 사용) 댓글13 31 청운의꿈 07.21 1349
740 도닉 도텍 옵차로프 오펜스(DONIC Ovtcharov Dotec Off) 써보신 분 있나요? 댓글5 5 Penholder1109 07.15 559
739 러버 적응 실패...(스티가 제네시스 m 전면 사용) 댓글4 31 청운의꿈 07.14 571
738 다커 스피드90 쉐이크 사용기 댓글2 13 조조할인 07.13 572
737 유성글루 없애는법 댓글1 28 서울 07.06 622
736 네오3유성글루 댓글6 28 서울 07.06 513
735 도닉 블루스톰z2 사용기 댓글5 31 leifei 06.25 957
734 이울러스 45도 2주차 사용후기 댓글9 7 단풍잎탁구 06.16 964
733 훈련용 고래2 사용후기! 댓글10 9 알따 06.16 1071
732 군함조라켓 타우러스 사용기 댓글10 44 안토시안 06.14 639
731 마츠시타 코지 스페셜+줄라 맥스450+TSP 컬P-1 시타기입니다. 댓글2 6 수공 06.13 530
730 도닉 블루스톰 Z1 사용기 댓글6 12 문서연99 06.08 1020
729 라잔터 비트 사용후기 1주차 댓글5 7 단풍잎탁구 06.08 676
728 이올러스 45도 사용후기 1주차 댓글5 7 단풍잎탁구 06.08 725
727 프레스토 스핀 10일 사용해본 느낌... 댓글10 31 청운의꿈 06.06 1258
726 장원장 ACE II 러버 댓글5 9 Xuuxin 06.04 544
725 JOOLA Aruna off 라켓 + MAXXX450 러버 구입 후기!! 댓글9 3 3부의벽 05.22 1469
724 중펜 이면 러버 비교 (게보 하이프 유남규 러버, 도닉 블루스톰 Z2, 티바 MX-S) 댓글5 31 청운의꿈 05.19 1710
723 블리츠 42.5도 사용 2주차 후기 댓글5 7 단풍잎탁구 05.18 870
722 ELP 사용2주차 후기 댓글5 7 단풍잎탁구 05.18 758
721 장원장 [카덴자] 댓글4 41 욜라 05.12 649
720 블리츠42.5도 1주차 사용후기 댓글5 7 단풍잎탁구 05.11 732
719 ELP 1주차 사용후기 댓글7 7 단풍잎탁구 05.11 654
718 장원장 러버 사용후기 댓글6 20 에루아조오타 05.07 707
717 블리츠42.5도 사용 1주일후기 댓글5 7 단풍잎탁구 05.04 789
716 thibar ELP사용후기1일차 댓글7 7 단풍잎탁구 05.04 613
715 게보 ABS 시합구 시타후기 댓글4 2 만덕탁순이 05.03 975
714 파워셀 울트라 (유승민 대박) 러버 3주 사용기 댓글11 31 청운의꿈 05.02 1608
713 바잘텍 vs 티모볼 회원분들의 의견은? 댓글8 21 탁구외길인생 05.01 1408
712 BLITZ 3주차 사용 후기 댓글11 7 단풍잎탁구 04.26 1016
711 발사 나무 라켓에 대한 사용경험 댓글6 73 오늘 아침 04.21 905
710 BLITZ 2주차 사용 후기 댓글5 7 단풍잎탁구 04.18 827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FAN ZhendongCHN
2XU XinnCHN
3BOLL TimoGER
4OVTCHAROVGER
5LIN GaoyuanCHN
6MA LongCHN
7LEE SangsuKOR
8HARIMOTO TomokazuJPN
9WONG Chun TingHKG
10NIWA KOKIJPN
11CALDERANO HugoBRA
12MIZUTANI JunJPN
13Chuang Chih yuanTAI
14Freitas MarcosPOR
15Franziska Patric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