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MIIK 두베 (중펜) 사용하며 느낀 점...

33 청운의꿈 6 1,091

대학원 때 처음 탁구를 접해서 일펜으로 5부를 쳤는데... 졸업 이후 탁구칠 수 있는 여건이 안되다가 나이도 마흔이 넘어가고 회사 생활 6년만에 20여 킬로가 쪄서 몸에서는 각종 이상 신호가 오기 시작했습니다.

 

운동을 해야 하는데 그냥 하는 운동은 재미도 앖고, 막상 재밌게 할 줄 아는 운동이라고는 탁구 밖에 없어서 가장 희소하다는 중펜으로 시작한지 어언 1년 9개월... 살은 음식 조절 없이 6킬로 정도 빠졌고 (90대 초반...;;;) 부수는 7부에서 올초에 6부로 승급했고, 그 이후 5번 정도 생체 승급 대회를 더 참가했었는데, 그 중 세번은 승급 모가지에서 떨어졌습니다. 그냥저냥한 평범한 6부인데, 구장에서는 애매하게 윗부수 분들하고 한 점 놓고 치는 수준입니다...^^;;;

 

대학원 때 탁구 활동은 대학 동아리에서 OB로 참여하며 총무로 활동했었는데, 그러다보니 실력과는 무관하게 여러 용품, 특히 여러 러버들을 사용해볼 기회가 많았습니다. 왜냐하면 이벤트 상품들은 모두 총무 주관이었기 때문에 제가 사고픈 걸로 마음대로...ㅎㅎ ^^;

 

사회인이 되서 다시 탁구를 시작하니 세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는 속담처럼, 와이프 것부터 제꺼까지 다시 여러 용품을 섭렵하게 되더군요. 2년이 채 안되었는데 중펜 블레이드는 다섯개를 사용해봤고 그 중 두개는 되팔았구요, 러버는 한 10 종류 이상 써본 거 같습니다. 심지어 러버는 다 닳지도 않은걸 교환하면서 다른 사람에게 무료로 준 적도 여러 번이었죠~ 지금은 와이프가 용돈을 줄인다는 협박에 블레이드는 세개로 고정되어 있고 러버도 10장 정도를 확보하고 있어 더이상의 구매는 자제하고 있는데, 신제품 소식이 들릴 때 마다 좀 힘들긴 합니다...ㅎㅎ ^^;

 

여튼 서론은 여기서 각설하고... 남아있는 세가지의 블레이드 중 엠투케이의 두베 블레이드에 대해서 소개를 잠시 드려볼까 합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생각할 때, 우리나라 브랜드 중에는 아직 꾸준히 사랑 받는 명품은 없는 것 같습니다. 버터플라이나 스티가 제품처럼 오랜 시간 동안 지속적으로 출시되는 제품이 없고 지속적으로 신제품이 나오면 어느새 단종의 길을 걷는 경우가 비일비재한 듯 합니다.

 

그런 상황의 연장 선상으로 보면, 두베는 몇년 전 같이 출시되었던 메자르 등의 제품이 지금은 소식도 없이 사라진 거에 엠투케이라는 이름으로 살아낭은 제품 중 하나라는 데에도 그 의의가 어느 정도는 있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제가 이것을 선택하게 된 요인은 러버까지 다해서 10만원 미만으로 하라는 와이프의 명령에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지만, 결과론적으로는 레슨 받은지 일년도 채 안되서 한부수 승급을 시켜준 아주 고마운 존재였습니다.

 

저는 이 두베와 mxp 러버 한 장을 십만원으로 구입하고, 이면에 사용할 나머지 한장은 비상금으로 칼리브라 투어 H를 구입하여 세트를 구성하게 되었는데, 가운데 중심층엔 불로 그을려 강화한 듯한 그리 두껍지않은 층이 하나 들어가며 전체적으로 5.5mm 미만의 얇은 블레이드 두께는 낭창이는 느낌을 주면서 mxp 러버와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되며 제법 송곳같은 드리이브를 선보여줬고 그때 그 느낌은 정말 짜릿하더군요.

 

얇아서 그런지 상대방의 강렬한 드라이브를 받을 때, 공이 부딪히는 진동은 느껴졌는데, 이기지 못할 듯한 정도의 진동은 아니었고, 어느 정도의 힘은 가운데에 위치한 강화층에서 흡수하는 듯한 느낌도 있었습니다. 전진에서는 러버들의 조합과도 맞물려 이면 블럭도 잘 되고 스매싱도 호쾌했는데, 아쉬웠던 점은 중진 플레이에서 종종 발생하더군요.

 

블레이드의 낭창이는 느낌이 드라이브의 그 짜릿한 맛을 배가 시켜준 것은 맞는데, 중진 플레이에서는 스웡을 어느 정도로 끌고 가야 하는지가 조금은 헷갈려서 받아친 공이 오버되거나 네트에 걸리는 경우가 좀 발생했고 전진과 중진에서의 이런 미묘한 차이로 인해 블레이드의 느낌이 한편으로는 매력 있으면서도 한편으로는 부담되는 측면이 생겼습니다.

 

그리고 7겹임에도 불구하고 중진 이상에서의 반발력은 그리 훌륭한 편은 아니라서 좀더 안정적인 성향의 블레이드를 찾게 되더군요. 전중진 구분없이 드라이브만 잘 칠 수 있다면 굉장히 매력있는 블레이드임에도 불구하고 결국 그 실력이 안되어 저는 그뒤로 다른 블레이드의 탐험을 또 시작하게 됩니다만...^^;

 

여전히 몸의 움직임이 둔하여 중진 플레이를 잘 못하는 저로서는 이 블레이드를 세컨드 채로 요즘에도 가끔 사용하면, 오히려 최근에는 드라이브 임팩트가 더 늘어서 과거보다 더 짜릿한 손맛에 놀라기도 합니다~ ^^; 언젠가 실력이 더 늘어 다시 주력채로 사용할 날을 기대하면서 하수의 사용기를 빙자한 잡담글을 이만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Comments

33 청운의꿈
오타 수정하고 싶은데 모바일에서는 수정 기능이 안보이네요...;;; (퇴근 후 수정 완료~)

Congratulations! You win the 48 Lucky Point!

95 오늘 아침
좋은 후기 잘 보고 갑니다.
99 한사람
잘 읽었습니다.
99 정다운
저도 좋은 사용후기 올려 주셔서 넘 감사드리며 잘 보고 갑니다,,,,,

Congratulations! You win the 25 Lucky Point!

99 hok59
잘 봤습니다..
23 까만밤
사용기 잘 읽고 갑니다.
홈 > 탁구용품사용기
탁구용품사용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드디어 공식적인 국내 탁구대회가 시작됩니다. 댓글3 M 고고탁 9시간전 223
고고탁,탁구인탁구사랑 카카오톡 실시간상담 오픈했습니다! 댓글10 M 고고탁 05.08 1969
광고] 제 글을 묶은 파일을 올립니다^^ 댓글11 M 걍벽 04.07 995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4836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4893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8 M 고고탁 10.28 28465
폴리공의 품질 평가 기준과 각 제조사별 사용 느낌 댓글52 M 고고탁 06.12 25417
847 고고탁 야누스2 사용후기 댓글3 36 루루 8일전 168
846 하마 러버 솔직 리뷰 !!! 파스탁 G-1 모리스토 2000 리뷰 갑니다 ! 8 cww03444 05.18 209
845 은하 V-14 pro (v14 pro) 탁구라켓 사용기 댓글1 2 gogotakkk 05.14 195
844 장원장[에멀타트복원] 5 장원장 05.13 213
843 체육관 마루바닥 공사 장면 댓글2 M 고고탁 04.28 522
842 다이나리즈AGR 라바 사용기 3 덧없는세월 04.23 214
841 히노카본파워 + V15 엑스트라 조합 리뷰합니다 댓글1 15 탁구쟁이7 04.21 181
840 thibar evolution MX-S사용후기1일차 8 단풍잎탁구 04.14 238
839 디그닉스 90C 댓글5 39 darongboo 04.12 471
838 이토 미마의 러버가 양쪽다 숏인가요? 댓글6 27 판젠동주민 10.07 1101
837 TTR (탁구 리뷰) 간단 소개 댓글7 44 핑팡차 12.18 909
836 Re: TTR (탁구 리뷰)로 심사하는 항목 댓글3 M 고고탁 12.19 458
835 비스카리아에 인피니티그립 튜닝법? 댓글3 16 관악구마롱 01.01 661
834 일본식 펜홀더에도 스윙트랙커를 부착함 댓글4 M 고고탁 01.09 600
833 새로운 색깔의 칼라 러버 댓글10 M 고고탁 01.23 863
832 탁구 리턴보드 사용해보신분 계신가요? 댓글3 8 마림바보 03.23 396
831 세상에서 가장 빠른 탁구라켓 시제품 테스트 동영상 댓글8 M 고고탁 03.29 494
830 라켓 소개 두번째 댓글20 95 오늘 아침 03.29 645
829 스윙라켓의 새버전 LED형 스윙라켓 댓글3 M 고고탁 03.28 293
828 세상에서 제일 빠른 볼을 쏘는 라켓 프로토타입 댓글7 M 고고탁 03.25 504
827 야누스1 라켓 구조 사진 M 고고탁 04.06 143
826 야누스2 라켓 문의입니다. 3 미노 04.06 124
825 Re: 야누스2 라켓 문의입니다. M 고고탁 04.06 126
824 게보코리아에서 전문 리뷰어를 모십니다. 댓글1 8 게보 02.21 464
823 모리스토sp 라크자po 숏핌플 리뷰& 선택 댓글1 M 고고탁 02.21 456
822 V15엑스트라와 스티프 비교하기 댓글1 15 탁구쟁이7 02.11 391
821 2편 탁구러버 선택하기 독일 러버연구소 ESN 과 다마스 버터플라이 댓글1 M 고고탁 01.02 1038
820 1편 탁구라켓의 구조 탁구라켓의 동위원소 비스카리아=린가오위엔 댓글1 M 고고탁 01.02 826
819 새로운 라켓 구조 야누스2 - 드디어 입고되었습니다. 야누스2 사용기 댓글9 M 고고탁 12.20 1158
818 야누스 2 사용기 댓글2 3 XVTKR 12.29 828
817 야누스2 사용기 댓글5 39 라윤영 12.27 778
816 야누스 2 사용 후기 입니다 댓글3 3 푸우환 12.27 753
815 금궁8 MED 2.0mm 무게 댓글2 33 차이나펜홀더 12.07 817
814 레가토ALC와 비스카리아 라켓 반발력 측정 비교 댓글7 M 고고탁 12.04 976
813 롱핌플용 야누스3 라켓 두번째 버전 도착함 댓글4 M 고고탁 11.20 759
812 탁구 펜홀더 고수님께 묻고싶습니다 구형 김택수빨강 렌즈 파란렌즈 가격이 얼마정도 입니까 댓글3 5 발렌타인21 11.07 1086
811 드디어 야뉴스2 라켓 도착 댓글9 M 고고탁 11.06 1166
810 은하 탁구라켓 T-10+ (T10) 사용기 댓글7 2 rlawndud 10.20 1204
809 탁구 라켓(=blade,채)는 다 같던데요 댓글11 22 폼생폼사88 10.10 1660
808 탁구 초보의 숏핌플(모리스토sp) 사용기 댓글4 25 무지빠른고양이 09.26 1226
807 이켄트 에이 쓰리 사용기 댓글5 95 오늘 아침 09.23 1045
806 앞으로 나올 새로운 러버들 색상 좀 보소. 댓글7 M 고고탁 08.28 1976
805 군함조 라켓 발명특허 라켓 댓글5 9 군함조 08.27 1308
804 미즈타니준수퍼ZLC, 아이스크림, 야누스 라켓 비교 시타기 댓글11 M 고고탁 08.24 2181
803 줄라 맥스 500. . . . . . . 댓글6 8 도하아빠 08.12 2024
802 퀀텀x 너란녀석? 댓글11 17 강무 08.09 1459
801 넥시 바토즈 사용기 댓글5 39 라윤영 07.28 1092
800 은하 아폴로5 시타기 댓글9 2 나심재 07.23 1588
799 고고탁 제작 라켓 "야누스" 사용후기 댓글11 3 핑퐁스타제리 07.10 1719
798 테이블 앞에서 압도를 원하는 분들은 주목하셔도 좋습니다 [VICTAS V15 Extra] 댓글2 15 스똑TV 07.08 1613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FAN ZhendongCHN
2XU XinCHN
3MA LongCHN
4HARIMOTO TomokazuJPN
5LIN GaoyuanCHN
6CALDERANO HugoBRA
7Lin Yun-juTPE
8Liang JingkunCHN
9Falck MattiasSWE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WANG ChuqinCHN
13Niwa KokiJPN
14JEOUNG YoungsikKOR
15PITCHFORD LiamENG
16Franziska Patrick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