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이 없습니다.
주요 탁구 사이트

스티가(Stiga)사 CC7 블레이드(라켓) 시타 후기(사용기)

1 nexy 13 26,205

지난 3일간 CC7을 시타해 오고 있습니다.

 

그동안 넥시 블레이드 개발로 인해 수많은 제품들을 시타하면서 오히려 시타 후 사용 후기를 적기에는 감각적으로 무감각해 지는 역효과를 다소 본 터라, 어느 블레이드던지 정묘한 감각으로 후기를 작성하는데 상당한 부담을 느낍니다.

 

또한 탁구닷컴의 운영자라는 위치가 시타 후기의 진정성에 대한 의심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는 것을 저 또한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더더욱이 시타 후기를 자제해 왔지요.

 

그렇지만 시타라도 하지 않으면 불어가는 체중을 감내할 수 없으리라는 위기감과 더불어 근래에 체력도 많이 안 좋아진 것을 느끼기에 건강을 위해서라도 탁구를 치자 하는 마음에 라켓을 들었지만, 직업상 아무 일 없이 탁구만 치는 것도 사치인지라 이왕이면 이것 저것 되는 대로 좀 쳐보고 시타후기를 올려 보자는 쪽으로 마음을 고쳐 먹었습니다.

 

물론 잡스럽게 이것 저것 다 시타해보고 용품에 대해서는 박학 다식하게 알아야 하는 것이 기본적으로 제 업무의 일환이기도 하겠지요.

하여... 아주 아주 초간단 시타 후기를 올립니다.

 

 

CC7 이라는 블레이드는 스티가 회사의 공식적 설명글에서 보듯 중국 선수들의 요청을 고려하여 제작된 스티가로서는 대단히 새로운 개념의 블레이드입니다.

기본적으로 스티가는 카본을 사용하더라도 카본 답지 않게 쓰는 것이 원칙이고 시원스런 카본의 성능을 기대했던 많은 분들이 "카보" 혹은 "카본" 이라는 말이 들어간 블레이드를 사용하고 선뜻 느낄 수 있는 것은 "속았군~"이 될 수 있다고 생각될 만큼 스티가의 카본 재질에 대한 사용은 상당히 절제되어 있고 어느 정도는 카본 자체를 목재와 배합하여 기술적으로 카본의 성격을 뭉개버리고 중화 시켜 버리는 것이 지금까지의 현황이었다고 판단됩니다.

 

그렇지만 이런 스티가 스러움을 고집스럽게 지켜 나가기에는 도저히 감당이 안되는 엄청난 탁구계의 변화, 즉 공의크기 변화와 스피드 글루잉 금지가 맞물려 만들어 낸 더 큰 파워에 대한 갈망 앞에 스티가가 계속해서 변화하지 않고 있을 수는 없는 일이겠지요.

 

그래서 근래 들어오면서 스티가사는 부드러운 림바 표면에 대한 애착을 조금은 뒤로 하고 단단한 목질을 주제로 한 걸출한 남성미를 심하게 풍기는 에벤홀즈와 로즈우드라는 역작들을 만들어 냈지요.

그런 한편으로는 이 두 블레이드만으로는 잡을 수 없는 또 하나의 아쉬움, 즉 카본층을 사용한 현대적인 목판이라는 갈증을 시원하게 해결한 것이 바로 이 CC 블레이드 시리즈 아닌가 싶습니다.

 

우선 CC 블레이드 중 제가 시타한 7겹 블레이드를 살펴 보면 기본적인 감각이 과거 스티가 블레이드가 주었던 믿음직스러움에서 조금 벗어나 대단히 특수한 감각을 주고 있습니다.

이런 특수한 감각은 공의 궤적을 더 길게 가져가기 위한 기본 목재 구성에만 기인한 것은 아니고 스티가가 최근에 걸어온 변화의 선상에서 조금 정리해 볼 여지가 있습니다.

 

간단히 정리해 보면 오펜시브 클래식류부터 티타늄 5.4에 이르기까지 스티가가 달려온 길은 텅텅 거리는 울림과 싸안아 주고 얼르고 달래서 공을 보내는 스티가 스런 목판 감각에 매달려 왔다면 크리스탈 표면을 사용한 몇몇 제품들을 출시하면서부터는 러버 부착시 표면 일어남을 방지하는 조금은 잡스럽다고 생각했던 디테일을 비롯하여 투박함을 버리고 세련된 디자인까지 노려보는 야심이 드러나 보이기 시작했고 결국은 에벤홀즈와 로즈우드에 이르러서는 그런 디자인적 탁월함과 표면 일어남의 디테일을 특별한 인공적 기술이 아닌 소재의 문제로 환원 시키면서 타업체에서는 특수 소재나 공법으로 해결할만한 일을 결국은 목질로 해결해 버린 스티가스런 해결법이 돋보인다고 보여집니다.

 

그런데 이런 과정에서 CC 블레이드는 조금 예외적인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한 듯 보입니다.

소재의 독특성은 여전히 빼어납니다.

저로서는 표면에 사용한 하얀색 목재가 무엇인지 도통 감이 잡히지 않습니다.

(아마도 고슴도치님께서 조언을 주셔야 할 듯 하네요.)

번쩍 거리는 듯 보여서 얼핏 볼 때는 이것도 크리스탈 표면 처리를 한 것인지 생각했는데 그렇지 않고 그저 희디 흰, 단순히 희다고 하기보다는 조금은 낯설게 느껴지는 하얀색이 표면층을 도드라지게 달라 보이게 합니다.

100%천연 목재입니다만 기존 블레이드에 사용된 적이 없는 듯 합니다.

 

이 표면층 아래로는 익숙하게 경험해 온 스프루스 층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솔직히 말하면 스프루스 층만큼은 넥시의 스프루스층이 조금 더 낫다고 생각도 됩니다만...

 

어쨌거나 대단히 멋진 구성이지요. 얇은 카본 위에 스프루스를 얹어서 실상 카본적인 파워는 강하지만 감각은 카본적이지 않습니다. 오히려 얄팍한 카본층의 두께로 볼 때 강한 스피드는 이 카본층이 아니라 스프루스 층에서 나오는 것이겠지요.

 

(움.... 글을 초간편하게 쓰려고 했었는데...왜 길어지는지 모르겠네요. 그냥 싹둑 자를까요?)

 

아무튼 그런 구성의 측면을 파고 들려고 한 것은 아니구요...

이 스티가가 카본을 다루는 방식이 대단히 독창적이라는 것입니다.

 

저도 최근에 카본층을 새롭게 다루는 것에 생각을 집중하고 다양한 모델링을 해보고 있는데요...

 

제 경우에는 스프루스 층만으로 카본층의 효과를 다 살려보고자 애를 썼지요.

그 결과 탄생한 것이 덱스터였습니다.

그 과도한 스피드를 조금 억제하려고 탄생시킨 것이 컬러인 것을 생각해 보면 스프루스층만으로도 카본과 같은 강력한 스피드는 넘치게 낼 수 있었다는 것이 맞겠지요.

 

그런데 스티가는 실같이 얄팍한 카본층에 스프루스층을 결합시켰습니다.

 

카본층이 워낙 얇아서 카본 블레이드가 갖는 일반적인 특징들은 분명하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이 스프루스 층이 카본스러움을 가장하여 표현해 주는 것은 아닌지 싶기도 하지요.

 

그런데 이 7겹 카본 블레이드가 한편으론 보면 아주 팡팡 공이 튀어나가는 느낌은 아닙니다.

뭐라고 표현해야 할까요.... 편안하게 안아서 팍팍 뿌려주는 그런 감각은 아닙니다.

기본적으로 감각이 스티가적인 측면에서 보면 조금 익숙하지 않게 느껴지는 측면이 좀 있는데요... 공을 싸 안아 주는 느낌보다는 잡을 때도 한 점으로 잡고 뿌릴 때도 한 점으로 뿌리는 듯한 날카로움이 있습니다.

처음 공이 블레이드에 묻힐 때에 푹 싸안기는 감각보다는 한 점에 콕 찍어서 얹히는 듯한 그런 느낌... 표현이 정확한지는 제가 생각해도 조금 의심이 됩니다만... 그런 느낌입니다.

 

강한 임팩트로 공을 걸어보면 걸리는 느낌이 너무 확연하게 와 닿습니다.

회전이 걸린다는 느낌이 이렇게 분명하게 전달된다는 것은 일반적인 카본 블레이드의 부류로 넣기 어렵다는 것이겠죠.

또한 편안한 기존 스티가 스러운 블레이드들 보다는 확연하게 다른 날카로움이 존재합니다.

 

이렇게 설명하면 맞을까요?

내가 할 수 없는 10%를 자기 스스로 해결해 버리는 블레이드...??

 

아무리 노력해도 기본적인 스윙 연습과 풋웍으로는 안 되었던 날카로움을 손쉽게 해결해 버리는 느낌이 이 블레이드에 존재합니다. 이점은 대단한 매력이네요. 자신의 드라이브 스윙에 정밀함이 조금 아쉬웠던 분들이라면 이 블레이드로 콕콕 찝어서 힘차게 뿌려주는 그런 드라이브를 해보시면 어떨까 생각이 듭니다.

 

아이폰 사진이 조금 흐릿할 수는 있지만... 그냥 책상위에 두고 찍은 사진 몇장 올립니다.

 

아, 사진 찍다 보니 안 밝힌 것이 보이네요.

시타할 때 사용한 러버는 전면 제니우스, 후면 부스트 TX 였습니다.

 

 

cc71.jpgcc72.jpgcc73.jpgcc74.jpgcc75.jpgcc76.jpg

 

 

 

, , , , , , ,

Comments

1 탁사마

글 감사합니다.

1 라온제나

CC 시리즈의 표면 목재가 유난히 하얗다 싶었는데 뭔가 비밀이 있었군요. 잘 읽었습니다 ^^

1 리베라메

우하하 문사장님 여기서도 뵙네요...우하하 cc시리즈...흠 점점 지름신이 강림하도록 하시네요....안되~~~~정말이지 기대됩니다..사실 에벤홀츠 쓰는 후배한테 뺐어서 사용해 봤는데요...스티가의 개념이 확바뀌었습니다...어린시절 스티가를 만난것이 바로 서울에서 운동하는 선배들이 한번 써봐라 해서...사용했는데요....그때당시는 스티가의 브랜드 파워도 없을때였습니다..지극히 합판의 소리가 싫어서...사용하지 않았는데..최근들어서...정말 라켓의 발전이 빠르게 진행되는듯합니다..이제는 다른 브랜드와 차별화된 발전으로...스티가가 더욱 많은 라켓의 감을 찾을수 있고 선택할수있는 그런브랜드로 확실히 자리 잡아 가는듯합니다..스티가 정말 괜찮은 라켓입니다....

M 고고탁

사진상으로 보았을때 천연목재라기 보다는 혼합목재라는 느낌이 듭니다.

스티가 코팅 처리가 되었고요(그들 표현에 의하면 수성 라카기술이라고 합니다).

 

이 라켓의 특징은 공의 궤적이 포물선이 길게 가며 무겁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스피드가 뛰어나고 반발력이 좋죠.

따라서 상대방 플레이어를 자꾸 뒤로 물러나게 하는게 목적입니다.

 

중국 국대들 플레이를 겨냥해서 만들었기에 고급 사용자들에게 적합한 것도

이 라켓의 특징입니다.

 

개인적으로 생각키엔 이 라켓을 구입하는 것은 crazy하다고 봅니다.
우선 고가인데다가 생체인중에서 저 궤적을 콘트롤할만큼 실력과 연습량이 있을까 하는 의문도 있고요.

 

아무튼 스티가의 제품라인이 갈수록 괴기해집니다.

 

오히려 넥시 제품들이 생체인들에게 더 어필할 것 같습니다.
멋진 디자인에 뛰어난 가공기술 그리고 소재도 분명히 어필할 만한 제품군들입니다.

우리가 넥시 제품을 많이 이용해야지 넥시도 스티가처럼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으니까요.

 

넥시도 스티가만큼 유명한 브랜드가 되었으면 합니다.

탁구강국에서 엑시옴정도의 회사가 2~3개는 되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14 자이안트

펜홀더 유저라 쉐이크 사용기를 읽을 때마다 나도 쉐이크로 바꿀까???? ㅎㅎㅎㅎ 그래도 펜홀더로 쭉 밀고 갑니다...

1 nexy

댓글 감사합니다. ^^

 

시타한 소감으로는 버터플라이의 카본류들에서 느낀 것을 미루어 이 블레이드에 적용하면 안 될 듯 합니다.

기본적으로 공의 궤적을 늘린다는 것은 단순 스피드를 늘린다는 것이 아니고 회전량을 늘린다는 것이 스티가의 전략이죠.

이 부분에서는 넥시도 의견을 같이해 왔구요...

 

그래서 CC7을 시타해 보면 여전히 연하고 부드럽습니다.

날카롭다는 얘기는 코스나 감각이 정확하다는 표현이구요, 스피드가 무지 높다는 얘기는 아니거든요.

그래서 생각만큼 생체인에게 어렵다거나 하지 않아요.

 

중국 국대들의 특징이 무엇인지를 알면 이 블레이드가 어떤 특성을 가졌는지 알수 있는데요...

기본적으로 중국 국대들은 단순 스피드가 빠른 카본 블레이드를 전혀 사용하지 않습니다.

혹시 있나요? 제가 알기로는 없을 듯....

 

그들의 용품에 대한 선호도는 탁구대 위에서 얼마만한 감각을 가지고 있는가 하는 것과

재꼈을 때 얼마나 따라 올라 붙는가...

그리고 랠리에 들어갔을 때 얼마나 뻗어주는가 등이 될텐데요...

 

앞의 두 가지 점에서는 스티가가 이미 발군의 역량을 보여 왔기 때문에 굳이 부족함이 없을 것이고...

세번째 문제에 대해서도 특별하게 스티가가 부족하다는 것은 아니구요...

기존 스피드 글루잉 시대에 비해 전반적으로 모든 용품이 더 느려진 듯이 느껴지는 점을 제품에 반영하다 보니

언급된 것이라고 보는 것이 타당할 겁니다.

 

아무튼 요즘에 시타할 제품이 3배로 늘어난 셈입니다.

넥시에 스티가에 티바까지...

감각이 남아날지 걱정이네요. ^^

1 nexy

예, 남관장님이 좋아할 정도면 분명히 좋은 블레이드 맞지요. ^^

 

(합판의 소리가 좋아진다는 것은 용품병의 조짐이 있다는 얘기기도 한데...조심하셔요. ㅋㅋ ^^)

50 설봉산

넥시에서 좋은 제품이 많이나오는군요.

탁구인에게는 너무도 즐거운 비명입니다.

요즘에 저는 오스카 라켓에 흠뻑 빠져있습니다.

거기에 리썸까지 접할 수있는 기회기 주워져서 너무 행복합니다.

 

 

 

1 헐랭이

갈수록 탁구용품이 더욱 발전하는군요..ㅋ

 

좋긴합니다만 돈이 문제군요..ㅋㅋ

1 nexy

조금 저렴한 제품들도 시타 후기를 올리겠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

1 카메라

좋은 정보 잘보고갑니다~~ 문사장님

99 정다운

와!  명품중에 명품 CC7의 사용후기를 올려주셔서 넘 감사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99 명상
제품 선정시 참고하면 도움이 많겠네요~~~
홈 > 탁구용품사용기
탁구용품사용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광고] 제 글을 묶은 파일을 올립니다^^ 댓글11 M 걍벽 3일전 547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4499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4645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8 M 고고탁 10.28 27960
폴리공의 품질 평가 기준과 각 제조사별 사용 느낌 댓글52 M 고고탁 06.12 25284
838 X7 라켓과 도닉 바리오 플라틴K1 + 바리오 플라틴K2 러버 사용기 댓글13 M 고고탁 01.06 188729
837 욜라(Joola)사의 신형 러버 피닉스 또는 포에닉스(Phoenix) 사용기 댓글25 M 고고탁 09.29 171177
836 DHS 수성글루 접착시 주의사항 댓글37 M 고고탁 11.18 138817
835 리타구 로린,야사카 무사시,싸이프레스 -S..... 1 Skyline 02.18 104374
834 유 두 준님의 Kris Special(자이안트-드래곤 롱핌플 전용블레이드) 사용후기입니다. 댓글1 8 탁풍 12.15 71581
833 JOOLA 의 피닉스 러버(RED MAX) 사용기 댓글7 52 탁구친구 12.11 67750
832 DHS사 PG7 + 안드로 헥서HD + 안드로 헥서 사용기 댓글11 M 고고탁 02.18 67157
831 모아 OBS-1201 신발 사용기... 댓글9 M 고고탁 09.27 66689
830 니타쿠 루디악 FLEET 댓글9 1 리베라메 05.27 66154
829 테너지64 대 오메가2 러버 비교 댓글17 1 소오강호 10.02 62750
828 텐존 울트라 러버 간단한 사용후기입니다 댓글18 38 고고탁 04.21 60107
827 자이안트 드래곤사의 뉴가라데와 미티어라이트 사용기!! 댓글4 15 판사 03.26 57037
826 스티가 부스트 TS 댓글12 M 고고탁 06.23 54966
825 장원장님의 수제 중펜과 라운델 러버 조합 사용기. 댓글6 M 고고탁 04.09 53939
824 === 갤럭시 G1 스페셜 사용후기 === 댓글6 22 로드 08.15 53695
823 펜홀더 유승민 Gmax 사용후기+라바(나르크로스ex하드,독일산) 댓글5 19 케이탁신 12.08 53101
822 PG7 + 나르크로스Ex하드 + 센서티브 사용기 댓글6 M 고고탁 02.27 51654
821 점착러버 간단 시타기.. [729-08] 댓글6 2 희동이삼춘 10.12 50374
820 바이오 클리너, 매직클린, 하이텐션 글루 댓글3 6 토이사랑 02.08 49319
819 탄중왕 사용후기 댓글5 1 모노드라마 02.17 47243
818 탁구화(탁구신발) 비교 사용기 댓글15 M 고고탁 07.02 46878
817 새로 나온 탁구화 모아 OBS-1310 사용기 댓글7 M 고고탁 04.28 46408
816 삼소노프의 우승 러버 GRIP-S 댓글11 M 고고탁 06.23 46132
815 팔리오 TCT 블레이드 + 마크로 이러 + 토르즈 + DHS No15 사용기 댓글3 M 고고탁 11.18 45747
814 가성비 짱!! 제타아시아 댓글3 23 도도한 02.14 45690
813 DHS pg-7+DHS 허리케인 3 네오(백)+XIOM 시그마 2 유로 사용기 댓글4 11 A-Yo 02.28 45602
812 칼이나 사포로 갈아낸 목판 원상태 복구방법... 댓글17 2 위피스트 02.08 45305
811 팔리오 중펜 / 전면 핌플 모리스토 + 후면 G1 댓글1 1 노지 08.14 43829
810 자이언트 드래곤 신제품 러버 슈퍼스핀 G4(H45) 사용기 댓글5 1 無限 02.01 42959
809 파워라이트+나르크로스 Ex Hard 사용후기 올립니다.^^ 댓글2 1 가즈미 03.02 40979
808 티바사의 님부스 VIP사용기 댓글23 52 탁구친구 09.11 40922
807 탁구로봇 FQJ-4 double snake의 소개 댓글13 M 고고탁 06.11 36546
806 Lissom 블레이드 제작 히스토리 댓글8 1 nexy 08.31 32400
805 니타쿠 어쿠스틱 사용기 댓글15 1 독도사장 08.09 30578
804 니타쿠 로린킹 사용기(시타기) 댓글8 M 고고탁 07.20 30167
803 일펜유저의 테너지64 vs 베가아시아 vs 헥서플러스 vs 제니우스+ 비교사용기 댓글13 9 용품박사 06.29 27130
열람중 스티가(Stiga)사 CC7 블레이드(라켓) 시타 후기(사용기) 댓글13 1 nexy 10.05 26206
801 탁구 러버 수명을 연장시키면서 그립력을 강화시키는 방법 댓글22 M 고고탁 05.28 25976
800 독도 신제품 7겹합판 명품 쉐이크 사용기.... 댓글11 M 고고탁 08.12 25608
799 폴리공의 품질 평가 기준과 각 제조사별 사용 느낌 댓글52 M 고고탁 06.12 25284
798 도닉 아쿠다 시리즈(S1, S2, S3) 소개 및 사용기 댓글5 M 고고탁 04.25 25147
797 블리츠,테너지05,파일로트,메가스핀 간단 비교 사용기 댓글16 M 고고탁 07.08 24517
796 명품 라켓 쉐이크 유저의 로망 스트라디바리우스 사용기 댓글4 M 고고탁 07.22 23781
795 안드로 록손 프로 500 과 TSP 다이남 스페셜 조합 사용기 댓글6 M 고고탁 07.20 23306
794 독도 중펜 사용기 댓글4 M 고고탁 06.26 22870
793 욜라사(joola)의 엑스플로드(X-plode)의 재발견 댓글16 M 고고탁 10.03 22833
792 Sieg ZI:K BLUE 아릴레이트 카본 쉐이크 시타후기 댓글8 23 도도한 03.11 22706
791 안드로(andro)의 "리턴보드" 더블 사용기 댓글7 M 고고탁 07.22 22533
790 세계 탁구스타들의 라켓과 러버 사진 댓글15 M 고고탁 04.25 22431
789 티바 제니우스 플러스 옵티멈 사용기 댓글8 M 고고탁 07.01 21738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XU XinCHN
2FAN Zhendong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Lin Yun-juTPE
7CALDERANO HugoBRA
8Falck MattiasSWE
9Liang JingkunCHN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Niwa KokiJPN
13JEOUNG YoungsikKOR
14Franziska PatrickGER
15Miztani JunJP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