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이 게시판은 탁구 글만 허용합니다.

그래서 탁구게시판입니다.

그리고 짧은 글 600자 이내만 허용됩니다.

 

 

'선발전보다 경쟁력?' 개운치 않은 韓 탁구 국대 선발

고고탁 13 1,444
올해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한국 탁구 국가대표 선수들이 확정됐다.

대한탁구협회는 21일 경기도 수원 광교씨름체육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영식(국군체육부대)과 최효주(삼성생명)를 국가대표 추천 선수로 발탁했다고 밝혔다. 국가대표 추천위원회의 추천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탁구 대표팀은 남자부 장우진(미래에셋대우), 이상수(삼성생명), 정영식과 여자부 전지희(포스코에너지), 신유빈(대한항공), 최효주로 확정됐다. 장우진, 전지희는 국내 선수 중 세계 랭킹이 각각 11위와 16위로 가장 높아 자동 발탁됐고, 이상수와 신유빈은 1·2차 대표 선발전에서 남녀 1위에 올랐다.

https://www.nocutnews.co.kr/news/5503915

Comments

정다운
저는 매년 국가대표선발할때마다 불만이 많습니다.
협회추천은 뭐고 자동선발은 뭡니까?!
국가대표를 선발할려면 선수들 모두 계급장떼고 동등한 입장에서 무한 경쟁체재로 선발해야 합니다.
그래야 앞말과 뒷말이 없습니다.
정다운
한마디로 국가대표가 되고 싶으면 무한 경쟁에서 살아 남아야 하고 즉 상대방을 이겨야 합니다.
그냥 관례대로 출전시키면 자리에만 연연하며 안주하고 그런 정신상태로는
올림픽이나 기타대회에 나가나 마나 입니다.
갈매기의꿈
단 한 차례의 선발전이 선수들의 기량 전부를 가름할 수는 없다고 봅니다.
세계랭킹과 상대적인 경쟁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는 것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calypso
저는 정다운님의 의견에 동의합니다.
이번에 남녀 선발전 2위, 3위는 누가했죠?
고고탁
여자 2위 최효주 3위 이시온
남자 2위 안재현 3위 정영식
입니다.
1차전 2차전을 해놓고 합쳐서 득실률로 순위를 가린 이상한 점수 계산 방법입니다.
삐제이1201
이런 선발전은 실력있는 좋은 선수들을 안일하게 만드는 제도입니다. 그렇게 국제 경쟁력 있는 선수들만을 원한다면 레이팅제로만 운영하던가... 이날을 위해 노력한 다른 선수들의 노력을 허무하게 만들지 않기를 바래봅니다. 민주적인 선발전을 하면서 사회주의적 발상으로 발탁하니...
rohggu
이제 앞으로는 걱관적이고 공정한 선발기준을 김택수감독님이나 유승민회장님이 공언하셨으니 기대해봅니다
calypso
단기적인 성과보다는 장기적인 경쟁력을 생각해야하고, 체육행정의 중심이 어디인가를 생각하면 답은 자명합니다. 꽃은 식물의 목적이 아니고, 식물의 일부분입니다. 독일식의 시스템이 가장 이상적이지 않나하는 저의 소견입니다.
탁구 애호가로서 유남규, 류승민, 김택수를 좋아하지만, 그 분들이 장기적인 안목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분들이 가치관이 형성되던 시기에 어떻게 운동했었죠? 성과주의에 빠져서 초중고 시절에 다른 운동선수들이 그렇듯이 수업 다 빼먹고 운동하죠. 어린시절에 그런식으로 운동했기때문에 멀리볼수있는 교양과 지혜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우리나라의 운동선수들은 전인교육과는 거리가 많이 있습니다. 물론 예외적인 분들도 있지만, 지극히 소수입니다.
이전에 제가 좋아하던 브라질 축구 선수 소크라테스라는 선수가 있었습니다. 이 선수는 브라질 국대이기도 하지만, 의학박사이고, 브라질 민주화 운동에도 많은 영향을 준 존경스런 분입니다. 우리나라에 이런 스펙을 가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가 있나요?

 국가대표 추천위원회의 추천은 최악의 제도입니다.
이런식으로 동메달 하나는 더 딸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이 제도는 미래의 금메달 10개와 맞바꾼 동메달 하나일뿐입니다.
비제이님께서 지적해주신거처럼
기존에 인정받은 선수 (이너써클에 들어있는 선수)는  중간정도의 성적만 거두어도 어떤식으로든간에 국대에 선발된다는걸 알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피나는 연습보다는 체육계 실세에게 짜웅하는데 더 신경쓸겁니다.  이너써클에 포함되지 않은 선수들은 아마 이렇게 생각할겁니다. 어짜피 해도 안될텐데 열심히 할 필요가 있을까? 그럼 전체적으로 수순이 하향평준화되겠죠.  어짜피 열릴 가능성이 0%에 가까운 2021 동경하계올림픽의 동메달 하나가 그렇게 중요한가요? 이런 졸열한 생각을 하는 대한 탁구협회의 류승민회장, 김택수, 유남규, 현정화가 큰 조직을 이끌만한 그릇이 되나요? 그들은 그저 탁구실력이 뛰어날뿐입니다.
고고탁
어떻게 이야기를 해야할지 모르겠네요.
제가 말하고자 하는 부분이 반론은 반론인데 변호하는 듯한 자세입니다.

현정화 유남규 김택수 유승민 이런 분들이 어렸을 때 운동만 했기 때문에
교양 측면에서 부족할 것이라는 추측은 단정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현대 사회를 살아가면서 우리가 지식 때문에 어려움을 겪는 분야는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
요즈음 모르면 구박사나 네박사한테 물어보면 다 알수가 있으니까요.
사실 지식을 많이 아는게 정말 필요한가 싶기도 합니다.

한 분야에서 일가를 이룬 사람들은 뭔가 달라도 다릅니다.
피나는 노력을 했기 때문에 그 자리에 올랐죠.
그리고 이후에 지도자 생활을 하면서 전인 교육을 받은 셈이죠.
선수와 코치를 이끌고 한 팀을 이끄는 것은 선수 생활을 할 때하고는 다릅니다.
구단의 눈치에 팬들 그리고 기자들과 끊임없이 교유하면서 이끌어가야기 때문입니다.
스스로 부족한 점을 알기에 많은 노력을 했을 것이고 팀을 이끌기 위해서 알게 모르게 리더쉽 공부도 많이 했을겁니다.
김택수 감독이나 유승민 회장과 대화를 해보면 참 달변입니다.
저로서는 도저히 그런 달변을 따라가질 못합니다.
물론 말하는 것이 그 사람의 교양과 지식 전체를 나타내는 것은 아니지만요.

그리고 저도 선수생활을 한 것도 아니고 학부모도 아니어서 선수들 진짜 생활은 모릅니다.
옆에서 보고 추측만 하는 것인데요.
그래서 선수들 만나도 그렇고 학부모님들 만나도 그렇고 어떤 말을 할 때는 항시 조심스럽습니다.
그렇지만 옆에서 봤을 때
정영식 이상수 장우진 안재현 같은 선수들이 실세를 만나서 잘보이려고 그러진 않았을 겁니다.
자기들 운동하기도 바쁘고 그외 시간에 누구누구를 만나서 부탁을 하고 그러지는 않았을 겁니다.
그 시간에 자기들 시간 보내고 쉴겁니다.
그런데 이 선수들이 지도자를 만나든 일반 누구를 만나든 인사성은 참 좋습니다.
저런 위치까지 가는데 예의는 기본이기 때문에, 인사성 하나 만큼은 참좋습니다.

특히 아는 선후배지간에는 참 끈끈합니다.
으아
사실 협회나 코치진 추천제도는 중국국대도 사용하긴 합니다. 감독이나 코치도 카드 하나 정도는 쥐고 있어야 권위가 확보되고 선수들을 리드할 수 있다고 판단할 수 있는거죠. 중국 국대도 일정한 룰을 사전에 만들어서 올림픽 출전자를 결정합니다. 예를 들어 세계링킹순이나 전년도 세탁 우승자에 한자리 준다거나 그런게 있는데 그 중 카드 하나는 감독이나 코치진의 추천카드죠. 일단 자리가 3개 있으니 그 중 하나는 리더로서 한장쯤은 가지고 가고 싶어하는거죠. 이번 올림픽 추천도 사전에 세계랭킹 기준 한장, 선발전 한장, 코치추천 한장 이렇게 사전에 룰을 정하고 한 것 만큼 세번째 카드에서 선발전 기준에 맞추지 않았다고 항의하기에는 좀 애매한 부분이 있다고 봅니다.
빠른풋웤
선수들을 좀 더 가까이에서 보고 고심 끝에 판단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실망감이 없을 순 없지만..
2004년 아테네 올림픽 선발전부터 문제긴 했죠.. 선발전 2위가 김정훈이었는데.. 얼마나 마음이 아프겠습니까?
김택수 감독님이 1위를 해서 양보했다고는 하지만.. 탈락하고 유승민 협회장이 금메달을 땄으니..그래서 선발전보다 경쟁력을 외치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나름대로5
선발된 선수들의 선전을 응원합니다.
파워올라운드
수시와 정시의 비율 문제랑 비슷한 것 같네요
국내 탑 랭커들의 평소와 과거 전적을 자세하게 보고있는 관리자들과 (수시)
대표 선발전에서 컨디션과 국내 경기력만을 평가(정시) 하는 부분에서
누가 더 낫냐는 사실 애매한 문제 입니다.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3명중 1명은 추천 2명이 선발전 혹은 대표선발전 점수와 관리자 평가를 합쳐서 세명다 뽑는 방식이 좋을 것 같습니다. 물론 관리자 평가가 매우 투명하다는 것을 기준으로 해서요
홈 > 탁구게시판
탁구게시판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탁구라켓]초레이킹 판매 이벤트를 시작합니다. 댓글21 고고탁 08.26 11902
고고탁,탁구인탁구사랑 카카오톡 실시간상담 오픈했습니다! 댓글10 고고탁 05.08 3124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9 고고탁 10.28 30660
인공지능으로 판별하는 탁구스윙 판단 기술 구현 댓글1 고고탁 2시간전 36
WTT contender 멋진 장면 모음 댓글3 고고탁 8시간전 89
3월5일 WTT 본선 8강전 게임과 16강 결과 댓글3 고고탁 13시간전 448
어떻게 하면 펜홀더 그립을 쉽게 교정할수 있을까요? 댓글7 민훈 21시간전 160
3월4일 WTT 본선 16강 한국 선수 경기일정 댓글8 고고탁 2일전 1044
3월3일 WTT 한국 선수 경기일정 댓글11 고고탁 2일전 1086
야오밍(농구스타) 대 류궈량의 이벤트 댓글6 고고탁 3일전 246
유럽 어린이 탁구선수의 환상적인 탁구랠리.. 댓글8 비너 4일전 286
마스크를 쓰고 탁구를 치다. 댓글8 고고탁 5일전 404
유승민 "작은 공이 큰 역사를 만들다" 댓글2 고고탁 5일전 333
집에서 탁구 풋워크 스텝 연습하기 댓글11 파뱐 6일전 380
정영식 전역 댓글11 고고탁 6일전 641
신과 같은 쉬신의 서브 댓글4 고고탁 6일전 427
중학교 선수 길민석 댓글9 운탁구 7일전 600
강수지와 김국진은 나오는데 핑마님은 안보이는데요. 댓글7 고고탁 8일전 455
누구게요? 댓글9 핑마 8일전 419
NHK특집다큐 스포츠X휴먼 (Ito Mima_ 이토미마 편) 댓글5 고고탁 9일전 269
[탁구규칙]투텃치 댓글3 고고탁 9일전 220
5)탁구를 잘치는 비결 --> 이상적인 스윙이란 무엇인가? 댓글11 고고탁 9일전 2416
가장 믿기지 않는 플레이 모음 댓글8 고고탁 10일전 306
음악에 맞추어 탁구체조 댓글3 고고탁 10일전 128
손이 작은사람 펜홀더 그립 댓글4 쉐레 10일전 203
서브 레슨. 마루베베 02.23 183
'선발전보다 경쟁력?' 개운치 않은 韓 탁구 국대 선발 댓글13 고고탁 02.23 1445
컬러 러버와 초미녀들 댓글8 고고탁 02.23 431
초보자 입문 라켓 질문드립니다. 댓글5 공붕 02.22 185
1994 히로시마 리벤지 매치 김택수,유남규 vs 이철승,추교성 댓글3 고고탁 02.22 161
이런 진귀한 플레이가 나올 때는 누구 손을? 댓글5 고고탁 02.22 349
정영식, 최효주 도쿄올림픽 최종 승선 댓글6 고고탁 02.21 657
유남규/김택수, 이철승/추교성 시합 재밌게 보녔나요. 댓글9 고고탁 02.21 548
광주서구 탁구 레슨 질문드려요 댓글2 읭록 02.21 175
8강전 대진표 수분충전 링티 코로나-19 극복 올스타 탁구대회 댓글2 고고탁 02.20 808
안산에 탁구 코치 추천좀..ㅜㅜ 댓글1 쉐레 02.20 172
오후부터 코로나19극복 대회 할터인데 누가 주인공일까? 댓글6 고고탁 02.19 1432
가장 창의적인 서브를 고른다면 댓글4 고고탁 02.19 377
매우 특이한 탁구대(캐나다 야외 탁구장) 댓글5 고고탁 02.19 338
얼음으로 만든 라켓으로 탁구를 친다면 댓글1 고고탁 02.19 197
에어로빅 탁구 댓글4 고고탁 02.18 321
애들의 습득능력은 진짜 어메이징 하네요 댓글14 파뱐 02.14 555
수분충전 링티 코로나-19 극복 올스타 탁구대회 개최 안내 댓글6 고고탁 02.10 1505
결코 믿고싶지 않는 랠리들 모음 댓글5 고고탁 02.17 380
현정화의 요즘 선수들에 대한 견해 댓글6 고고탁 02.16 972
3살 탁구 신동 댓글3 고고탁 02.16 315
신유빈 댓글5 맑은눈이 02.15 655
202`년 1월 베스트 모음 댓글8 고고탁 02.15 365
<2021년부터 탁구의 역사가 바뀌는 이유> 댓글6 YOONTAKKU 02.15 498
시스템연습할수있는 동호회모임 혹은 구장 소개시켜주세요~ 댓글7 딩동닝68 02.13 536
쉬신 연속 드라이브 필수영상 댓글5 고고탁 02.12 516
세상 발랄한 코X나 검사 받으러 가는 길.... [탁구 뉴스타 ★신유빈★] 댓글3 고고탁 02.11 466
코로나로 탁구장 가는것을 "강제로 금지" 시키는 정책이 언제쯤 풀리게 될까요? 답답하네요. 댓글7 민훈 02.10 634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FAN ZhendongCHN
2XU Xin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CALDERANO HugoBRA
7Lin Yun-juTPE
8Falck MattiasSWE
9Liang JingkunCHN
10BOLL TimoGER
11JANG WOOJINKOR
12OVTCHAROVGER
13JEOUNG YoungsikKOR
14WANG ChuqinCHN
15PITCHFORD LiamENG
16Franziska PatrickGER
17Niwa KokiJP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