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새로운 탁구의 시작! 한국 탁구 프로화 첫 발

페이지 정보

본문

두나무와 한국프로탁구리그 타이틀스폰서십 계약 체결
새로운 탁구가 시작된다. 한국 탁구가 프로화 첫발을 내디딘다.

대한탁구협회(회장 유승민 IOC위원, 이하 협회)는 21일 오전 서울의 노보텔 앰버서더 강남에서 두나무와 ‘한국프로탁구리그 타이틀스폰서십 계약 체결식’을 열고 프로시대를 알렸다. 협회는 한국실업탁구연맹(회장 이명종)과 2021년 초부터 프로리그를 추진해왔다. 한국 스포츠 올림픽 종목 중 프로 출범은 복싱, 골프, 야구, 축구, 농구, 배구에 이어 탁구가 일곱 번째다.
 

 
▲ (강남=안성호 기자) 한국 탁구가 프로화 첫발을 딛는다. 유승민 대한탁구협회장과 이석우 두나무 대표.
이날 행사에는 유승민 대한탁구협회장(IOC 위원)과 이석우 두나무 대표를 비롯, 유남규 한국실업탁구연맹 부회장, 김택수 대한탁구협회 전무, 현정화 한국마사회 총감독, 김주연 한국대학탁구연맹 회장 등 탁구계 유력인사들이 참석했다. 유승민 회장은 “탁구 프로화는 10년이 넘도록 탁구인들의 염원이었고 제 공약이기도 하다. 두나무라는 좋은 파트너를 만나 ‘프로’라는 이름을 걸고 리그를 출범하게 돼 정말 기쁘다. 처음 시작하는 만큼 아직 부족한 점이 많지만, 탁구인들과 팬, 그리고 후원사들의 뜻을 반영해 ‘탁구형 프로리그’가 큰 사랑을 받으며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타이틀스폰서를 맡아 리그 운영경비 전반을 지원하기로 한 두나무는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이다. 디지털 자산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두나무는 유승민 회장의 요청을 받고, 기업의 사회공헌 및 탁구의 미래가치, 스포츠를 통한 시너지효과 창출 등을 높이 평가해 후원을 결정했다고 한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생활체육의 대표종목이자, 높은 국제경쟁력을 지닌 한국탁구의 파트너로 프로리그의 시작을 함께 하게 돼 기쁘다”며 “성공적인 리그 개최와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인사했다.
 

 
▲ (강남=안성호 기자) 타이틀스폰서 두나무는 2년간 연간 10억원의 운영 경비를 지원한다.
‘2022 두나무 한국프로탁구리그’는 프로탁구를 향한 첫걸음이다. 일단은 기존 한국실업탁구연맹의 시스템을 유지하면서, 기존에 없던 장기리그를 열어 프로로 손색없는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일차 목표다. 최소 2년을 과도기 형태로 프로리그를 소화한 후, 그 성과를 바탕으로 본격적인 한국프로탁구연맹 출범을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프로원년으로 기록될 2022 시즌은 1월 말 시작해 6월 초까지 진행된다. 현재 한국 성인탁구의 근간인 27개 실업탁구팀(상무 포함)이 프로리그에 참가한다. 기업팀은 코리아리그(1부격), 지방자치단체 팀은 내셔널리그(2부격)로 나뉘어 경쟁한다. 코리아리그 남자는 7개 팀, 여자는 5개 팀이고, 내셔널리그는 남녀 각 6개 팀과 9개 팀이다. 팀 수가 많은 여자 내셔널리그만 2라운드, 나머지 3개 리그는 3라운드로 정규리그를 소화한다(총 210경기).
 

 
▲ (강남=안성호 기자) 대한탁구협회는 지난 도쿄올림픽 대표선수들의 사인이 담긴 기념패를 선물하면서 감사를 표했다.
포스트시즌은 리그별 상위 3개 팀이 플레이오프(2-3위), 챔피언결정전(2/3위전 승자-1위)을 치러 우승팀을 결정한다. 플레이오프, 챔피언결정전 모두 상위 팀이 어드밴티지로 1승을 확보한 상태에서 먼저 2승을 거둔 팀이 시리즈에서 승리한다. 내셔널리그 우승팀에게는 코리아리그 승격자격이 주어진다. 단, 코리아리그에서 내셔널리그로의 강등은 당분간 없다.

프로탁구리그의 실무는 한국실업탁구연맹 산하 프로리그 사무국이 맡고, 대한탁구협회와 실업탁구연맹은 한국프로탁구위원회를 구성해 감독한다.

한국 탁구계는 2000년 이후 프로리그 출범을 시도했지만, 경제적 요인 등 여러 사정으로 큰 성과를 내지 못했다. 당장 코로나 확산 직전 2년간도 실업탁구리그를 열었지만 본격적인 프로리그로서는 한계가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 (강남=안성호 기자) 한국 탁구가 프로화 첫발을 딛는다. 참가임원들이 함께 모여 기념 촬영했다.
반면 탁구강국인 중국, 유럽, 일본 등은 프로리그를 바탕으로 일취월장했다. 중국의 슈퍼리그는 이미 세계 최고의 리그로 자리 잡았고, 유럽도 오랜 전통의 리그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유럽은 각국 리그 전적을 바탕으로 결산대회인 챔피언스리그도 열고 있다. 가까운 일본은 2018년 프로리그(T리그) 출범 후 올해 2020 도쿄올림픽 탁구에서 사상 첫 금메달(혼합복식)을 획득하는 등 눈부신 성과를 냈다. 프로리그가 있는 나라의 선수들은 보다 많은 경기 수, 보다 치열한 경쟁 속에서 실력을 키웠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강국의 범주에 들지 못했던 인도도 프로 출범 이후 국제무대의 다크호스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조금 늦게 출발하는 한국의 프로탁구가 어떤 성과를 내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인수 기자 woltak@woltak.co.kr

http://m.thepingpong.co.kr/news/articleView.html?idxno=5384
추천4 비추천0

댓글목록

profile_image

날나리(wantofly)님의 댓글

no_profile 날나리(wantof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돈이 너무 아쉽네요.
프로야구 한 구단의 연봉 비용만 있어도 차고 넘칠텐데요.

하지만 프로는 프로입니다. 자신들의 몸값은 자신들이 챙겨야죠.

우리나라의 프로야구가 3S정책에 의해 시작됐지만 그래도 많은 사람들의 헌신과 노력으로 지금 뿌리를 내리고 국민의 사랑을 받고 있죠.

탁구도 시작은 아쉽지만 정말 프로정신으로 노력해서 국민들의 사랑을 받는 스포츠가 되길 바랍니다~

profile_image

정다운님의 댓글

no_profile 정다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호라!
제가 제일 처음으로 이곳에 이소식을 전해 드렷었는데
이 글을 보니 더욱 신뢰감이  들고 확신합니다.
암쪼록 이왕 시작을 한다고 하니 시작은 미약하나 그 끝은 창대하기를 간절히 바라옵니다.

profile_image

정다운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정다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더욱 바라옵기는 한국의 프로리그를 완전히 정착시키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훤씬 더 출전팀을 늘리고 지역연고제를 실시하여야 합니다.
물론 선수들의 기량도 프로화에 걸 맞게 훨씬 업그레이드 해야 합니다.
그래야 관중들이 많이 찾아오고 프로리그가 발전을 하게 됩니다.

profile_image

맑은눈이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맑은눈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지역 연고제라... 생각 못 했던 것이네요.
탁구는 야구와 달라 직접 해 볼 수 있는 접근성이 매우 높은 종목이라 야구보다 더 큰 효과를 기대할 수도 있다는 생각입니다.
개인적으로 문산에 있는 수억고 선수들과 후원회 어쩌고 해서 몇 번 얼굴 보고, 탁구도 배우고 했던 경험이
지속적으로 수억고에 관심을 가지게 되고, 출신 선수들을 응원하는 원동력이 되었더랬습니다.
어차피 프로고, 돈(= 관중, 관심)이 중요한 개념이라면
그런 식(오프 만남)의 팬 관리도 필수라는 생각입니다.

profile_image

calypso님의 댓글

no_profile calyps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는 내심 유럽식 모델로 가기를 원했는데, 큰 틀에서 보면 프로야구식 모델로 간거 같습니다.
다른 부분은 기존의 실업팀과 지자체팀을 다른 작업없이 바로 프로팀화한게 되고요. 사실 프로와 실업팀은 완전히 다른 체제입니다. 일본은 특히 경계가 확실한데, 우리나라는 좀 다르죠.  두나무는 그냥 탁구 프로리그 메인 스폰서 정도의 개념이네요. 탁구는 야구와는 다른면이 많은데, 좀 걱정됩니다.
야구와 미식축구는 대표적인 보는 스포츠이고, 탁구나 배드민턴은 대표적인 하는 스포츠입니다.
이 성격차이가 아주 큽니다.

profile_image
Total 1,082건 1 페이지
  • RSS
탁구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1082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 08:22
1081 no_profile 夢海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2 12-06
1080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2 0 12-06
1079 no_profile 夢海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2 12-05
1078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 0 12-05
1077 no_profile 그날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2 0 12-05
1076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 0 12-05
1075 no_profile Rhizom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 12-04
1074 no_profile 맑은눈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1 0 12-03
1073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2 0 12-03
1072 no_profile 夢海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2 3 12-03
1071 no_profile 게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 1 12-03
1070 no_profile 2인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 0 12-03
1069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2 0 12-03
1068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 0 12-02
1067 no_profile 발튼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0 0 12-02
1066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 1 0 12-01
1065 no_profile 풀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2 0 0 11-30
1064 no_profile 夢海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3 3 11-30
1063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4 1 0 11-30
1062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 1 0 11-30
1061 no_profile 夢海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1 3 11-30
1060 no_profile 마롱스타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4 2 11-29
1059 no_profile 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5 0 0 11-29
1058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0 0 11-29
1057 no_profile 새벽반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0 1 0 11-29
1056 no_profile 그날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9 1 1 11-29
1055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 11-29
1054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1 0 11-29
1053 no_profile 마림바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 11-27
1052 no_profile 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2 0 1 11-27
1051 no_profile Vega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 0 0 11-27
1050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0 1 0 11-27
1049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 0 11-27
1048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9 1 0 11-26
1047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2 0 11-25
1046 no_profile 맑은눈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0 1 0 11-25
1045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2 0 11-25
1044 no_profile 夢海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1 1 0 11-25
1043 no_profile 夢海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0 11-24
1042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1 1 0 11-24
1041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5 2 0 11-24
1040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 11-23
1039 no_profile 맑은눈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2 0 11-23
1038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1 0 11-23
1037 no_profile 개발자C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 11-22
1036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 0 11-22
1035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 0 11-22
1034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0 0 11-22
1033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0 0 0 11-22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