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이어령 “포스트 코로나 시대, 보리처럼 밟힌 마이너리티가 이끌것”

페이지 정보

본문

이어령 前 문화부 장관

편견 바로잡아야 할 지식인, 정.치-경제에 종속돼 편가르기

정.치권 밖에서 본분 찾아야… 한국의 미래, 학자에 묻지 마라

2030세대 얼굴에 쓰여 있어… 그들의 절망 원인 찾아 제거를

《한국 사회는 길고 어두운 터널에 갇혀 있다. 국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불러온 사회·경제적 파장과 정.치권의 각종 의혹에 지쳐 있다. 어디서부터 잘못된 걸까. 쓴소리를 뱉고 바른길로 안내하는 지성(知性)이 사라진 탓은 아닐까. 그러던 차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88) 측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건강 때문에 미루던 인터뷰를 하겠다는 것이었다. “마음에 품은 생각을 정리해야 할 때를 기다렸는데 이제 동아일보와 이야기할 시간이 됐다”고 했다.


그를 만난 곳은 지난해 12월 22일 서울 종로구 평창로 자택 서재. 낮이 가장 짧은 동지(冬至)라는 사실이 무색하게 북한산 위로 쨍하게 뜬 해가 서재 안 깊숙이 파고들었다. 긴 시간 암 투병 중인 그의 육신은 어느 때보다 야위어 있었다. 하지만 한국어, 영어, 프랑스어, 라틴어, 일본어를 넘나드는 ‘언어술사’의 입담은 여전했다. 학문의 경계를 뛰어넘으며 창의적인 생각을 발견하는 르네상스인의 지성 역시 반짝였다. 그는 2시간 동안 거침없이 젊은 세대의 절망과 세대 갈등에 대한 고민, 코로나19가 촉발한 현실에 대한 비판적인 생각을 펼쳐놓았다. 다음은 일문일답.》




지난해 12월 22일 서울 종로구 평창로 자택 서재에서 동아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는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 그의 어깨 너머로 장편소설 ‘장군의 수염’(1966년) 문장이 적힌 초상화가 걸려 있다. 그는 “잠 못 드는 평소와 달리 전날 밤 잠을 조금 잤다. 문득 떠올린 생각을 동아일보 독자들에게 전달하는 기회로 생각해 달라”고 말했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하루를 어떻게 보내는가.


“서재에서 내가 말하면 자동으로 문자로 변환되는 스마트폰 프로그램을 사용해 작업한다. 환자의 일과는 아픔에서 시작해서 아픔으로 끝난다고 하지만 난 시간이 없어 절박하다. 어쩌면 내일 해를 보지 못한다 생각하니 글쓰기를 미루던 옛 습관이 사라졌다.”


―왜 그렇게 바쁘게 지내나.



“이제는 내가 무슨 일만 벌이면 ‘마지막’이라는 단어가 붙는다. 마지막 강연, 마지막 인터뷰…. 나는 마지막이라는 단어를 제일 싫어한다. 마지막이 어디 있나. 왜 생일 케이크의 촛불을 끌까. 그 다음 해 생일에 촛불을 켜려고 끄는 거다. 난 평생 지적 호기심으로 우물을 판 사람이다. 물을 먹기 위해서가 아니라 우물이 궁금해서 판 것이다. 호기심엔 끝이 없다. 지금 글 쓰는 것도 새로운 이야기의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70여 년간 한국 지성의 담론을 좌지우지했다. 할 일이 더 남았을까.


“‘한국인 이야기’ ‘메멘토 모리’ 등 내가 계약해두고 아직 출간 못 한 책이 40권에 달한다. 대화집이 20권, 강연집이 20권이다. 이 밖에도 인터뷰나 강연에서 말했지만 책으로 옮기지 못한 것들이 너무 많다.”


―1955년 서울대 문리대학보에 발표한 ‘이상론’은 지금 읽어도 혁신적이다.


“당시 이상론은 3가지로 정리할 수 있다. 첫째, 이상(1910∼1937)은 작품에 도시를 담았다. 숭늉 마시던 시골 이야기가 아니라 커피 브랜드 MJB가 나오는 작품을 썼다. 둘째, 한국말을 발전시켰다. 이상 이전의 작가들은 문장투의 말을 써왔다. 셋째, 자아를 발견했다. ‘마이 파더’가 아니라 ‘우리 아버지’라고 부르는 한국 사람들의 마음에 ‘나’를 심어줬다. 난해하다고 여긴 이상을 나는 쉽게 풀어 ‘천재 이상’으로 알렸다. 이상이 요즘말로 나한데 ‘한턱 쏴야’ 한다.(웃음)”


―1956년 ‘우상의 파괴’ 비평문으로 문단에 커다란 파문을 일으켰는데….


“사람들은 내가 기성 문단을 파괴했다고 오해한다. 우상이 문제가 아니라 우상 옆에 가서 떠받들고, 모시는 사람들이 문제라는 것이다. 작가라면 자신만의 목소리를 내라는 취지로 글을 썼다. (카르타고의 정.치인) 한니발은 한쪽 눈은 성하고, 다른 눈은 멀었다. 한쪽에선 한니발을 성한 눈의 사내로, 다른 쪽에선 눈이 먼 사내라고 말한다. 많은 사람들이 나 역시 한쪽에서만 바라봤다. 제대로 평가하려면 정면에서 봐야 한다.”


―한쪽에서만 평가하는 건 한국 사회에서 흔히 벌어지는 일 아닌가.


“맞다. 여전히 우리 사회는 눈이 멀거나, 성하거나 둘 중 하나라고 누군가를 판단한다. 사람들이 편견을 가지는 건 당연하다. 이를 바로잡는 역할을 지식인이 해야 한다. 하지만 요즘 지식인들은 정.치, 경제에 종속됐다. 지식인이 제 역할을 못하니까 편 가르기와 진영 싸움판이 되어 버린 것이다.”


―그래도 우리 사회는 이 전 장관의 말에 귀 기울여 왔다.


“내가 어딘가에 속하지 않은 ‘아웃사이더’로 살아왔기 때문이다. 기회주의자는 많다. 진.보인데 우.클릭하고, 보.수인데 좌.클릭하는 사람들, 인기에 영합해 정.치 활동을 시작한 사람들 말이다. 정.치 밖에서 정.치를 객관화하는 것이 지식인의 역할이다. 세속적인 의미에서 나더러 사교적이고, 마당발이라는 평가도 있다. 하지만 나는 생각하고 행동할 때 집단보다 개인에 방점을 두고 살아왔다. 남들과 달랐기 때문에 외톨이가 되었다. 나는 항상 다수보다는 소수에 속한 사람이었다.”



이교수는 힘든 몸상태인데도 2시간 동안 젊은 세대의 절망과 세대 갈등에 대한 고민, 코로나19가 촉발한 현실에 대해 소회를 거침없이 펼쳤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지금 한국 사회의 문제점은 무엇이라 생각하나.


“과거엔 2030세대가 사회의 미래로 존중받았다. 물리적으로 고생도 많이 했지만 사회적으론 귀한 대접을 받았다. 하지만 요즘은 젊은이들을 키워야 미래가 생긴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별로 없다. 한국의 미래를 미래학자들에게 물어보지 마라. 지금 2030세대의 얼굴을 보면 한국의 미래가 쓰여 있다. 2030세대가 절망하는 원인을 파악해 제거해 줘야 한다. 멀리 보지 마라. 지금 내 옆에 있는 젊은이들에게 물어보라.”


―또 어떤 문제에 주목하고 있나.


“세대 갈등이 심하다. 어느 시대든 세대 갈등은 있었지만 지금은 ‘창조적 긴장 관계’가 사라진 게 문제다. 왜 그런가. 젊은이들이 ‘표’의 대상으로 전락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젊은이들은 정.치인들의 포퓰리즘을 ‘표(票)퓰리즘’이라고 부르고 있다. 노년층은 젊은층의 표를 노리며 세대 갈등을 일으키는 정.치인들의 영합주의에 깊은 상처를 받는다. 내가 오래전부터 주장해온 것이 ‘8020’이라는 개념이다. 80대와 20대가 공생해야 좋은 세상이 만들어진다.”


―코로나19를 두고도 우리 사회가 분열됐다는 우려가 있다.


“전염병을 계기로 푸코가 말한 ‘바이오폴리틱스(Biopo.litic.s)’, 즉 국가가 개인의 생명을 좌지우지하는 생명정.치 현상이 세계를 덮쳤다. 과거 독재자는 ‘나를 죽이는 사람’이었다. ‘내 말 안 들으면 너를 죽인다’는 식이다. 코로나19가 퍼진 사회에선 ‘내 말 들어야 너를 살려준다’는 식이다. 독재자를 피해선 도망갈 수라도 있지만, 지금은 도망가면 백신도 맞을 수 없다. 국민이 (국가 지도자를) 영웅이라고 떠받들게 된다. 지금의 국가 지도자는 백신을 배급해 생명을 살려주는 신과 같은 존재로 군림할 수가 있다. 여기서 또 지식인이 할 일이 많다. 이런 걸 모르면 감시사회에서 벗어날 수 없다. 한국에 한정해 말하는 게 아니다. 세계가, 인류 모두가 처한 상황이다.”


―포스트 코로나 세상은 어떨까.


“팬데믹 이전엔 모든 국가를 국내총생산(GDP) 수치로 판단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이후엔 환자 수, 사망자 수가 지표가 됐다. 물질 가치가 ‘생명 가치’로 바뀌고, 인류가 생명 가치를 직접 체험하게 됐다. 어떤 문명이든 코로나19 앞에선 깡그리 붕괴됐다. 마지막까지 남는 건 생명 가치일 것이다. 마이너리티의 역할도 커질 것이다.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독일) 바이오엔테크는 터키 이민자 2세 출신의 독일인 부부가 세운 회사다. 그들을 도와 mRNA 기술로 3년 걸리던 혈청제 개발을 한 해 만에 성공한 과학자도 헝가리 난민 출신이다. 포스트 코로나를 이끄는 건 주류가 아니라 보리밭처럼 밟히고 올라온 마이너리티가 될 것이다.”


(터키 이민자 2세 출신 독일인 부부는 우구어 자힌과 외즐렘 튀레치다.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와 코로나19 백신을 함께 개발한 독일 바이오엔테크 기업을 세운 인물들이다. 부부는 1960년대 독일에서 일하려고 터키에서 건너온 이주 노동자 가정에서 태어나 독일에서 자란 이민 2세 ‘흙수저’ 출신이다.)


―요즘 한국 문화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현실을 어떻게 보나.


“앞에서 말한 맥락과 같다. 한국을 보라. 중국과 일본이 못 하는 일을 K컬처가 해내고 있다. 코로나19 시대를 버티게 한 건 세계에서 각광받은 한국 문화다. 방탄소년단과 ‘오징어게임’이 세계를 움직였다. 이들과 테스형(가수 나훈아)이 답답한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일종의) 백신을 놓아준 것이 아닌가. 그런데도 대.통.령 되겠다고 나선 사람들 가운데 제대로 된 문화 정책을 내놓은 사람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

△1934년 충남 아산시 온양 출생

△서울대 국어국문학과 학사·석사, 단국대 문학박사

△이화여대 국어국문학과 교수

△초대 문화부 장관

△대한민국예술원 회원(문학평론)

△금관문화훈장 수훈



인터뷰=김희균 정책사회부장 foryou@donga.com

정리=이호재 기자 hoho@donga.com



인터뷰=김희균 정책사회부장 foryou@donga.com

정리=이호재 기자 hoho@donga.com      




https://www.donga.com/news/Opinion/article/all/20220103/111077261/1

추천2 비추천0

댓글목록

profile_image

고고탁님의 댓글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좋은 글이 있어서 모셔왔습니다.

profile_image

낙엽송님의 댓글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읽을만한 좋은 글입니다.
어제 6개월만에 처음으로 탁장가서 초레이킹 시타를 해봤습니다. 몇 가지 우려했던 점은 기우였다는 것과 스매시로 결정타를 날릴때 통할 수 있다는 점, 90%이상의 힘으로 감아 때렸을 때는 1,2년 못친 덕분에 예전 임팩 파워의 6~70%밖에 안나온다는 점 땜에 아직 단정하기는 어렵습니다. ZLC의 파드 시 한계야 익히 경험했던 일인데요, 몇 번 더 쳐보고 여러 부분의 성능이 파악되면 정리해서 올릴게요.

profile_image

정다운님의 댓글

no_profile 정다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도 이어령교수님을 매우 좋아하고 넘 존경을 합니다.

Total 1,372건 1 페이지
  • RSS
탁구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공지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8 1 0 02-05
공지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6 0 0 01-27
1370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 0 05-20
1369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 05-19
1368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 0 05-18
1367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 05-18
1366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3 0 05-18
1365
탁구좋아 댓글1
no_profile 희승탁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 05-17
1364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 0 05-17
1363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2 0 05-17
1362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 0 05-16
1361 no_profile 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2 4 6 05-15
1360 no_profile 쇼티스트채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 05-14
1359 no_profile 새벽반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9 0 0 05-13
1358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 0 05-13
1357 no_profile 화음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6 0 05-12
1356 왕눈이탁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9 6 0 05-12
1355 no_profile 게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4 7 0 05-09
1354 no_profile 오늘 아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 05-06
1353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1 0 05-05
1352 no_profile 나라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 05-04
1351 no_profile 오늘 아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 05-03
1350 no_profile tr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 05-03
1349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3 1 0 05-01
1348 no_profile 축지법쓰고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6 1 0 04-30
1347 no_profile 쇼티스트채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 04-29
1346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2 0 04-29
1345 no_profile 오늘 아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 04-28
1344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2 0 04-28
1343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 1 0 04-27
1342 no_profile 은혜TV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 04-27
1341 no_profile 딸랑두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 0 0 04-26
1340 no_profile 오늘 아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 04-24
1339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3 1 0 04-24
1338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 0 0 04-23
1337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1 0 04-22
1336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1 1 0 04-22
1335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5 1 0 04-21
1334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7 2 0 04-21
1333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1 0 04-20
1332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0 2 0 04-20
1331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 2 0 04-19
1330 no_profile 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1 2 5 04-18
1329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4 1 0 04-18
1328
기부활동 댓글9
calyps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0 4 0 04-17
1327 no_profile 쇼티스트채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0 1 0 04-17
1326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1 0 04-16
1325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 0 04-14
1324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 0 04-13
1323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9 0 0 04-1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