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포기 않으면 기회는 온다”… 자율탁구로 세계최강 정조준

M 고고탁 4 593

1d274238e37d4b1d238a4f08449e8637_1604542
 

김택수 미래에셋대우탁구단 총감독(50)은 광주숭일고 2학년 때인 1986년 당시 탁구 강국으로 군림하던 스웨덴으로 유학한 경험을 잊지 못한다. “4개월의 유학이 탁구 인생의 큰 전환기가 됐다”고 말할 정도다. 당시 세계 최강 얀오베 발드네르(55·은퇴)가 뛰고 있던 스웨덴의 탁구명문 앵비클럽이 대한민국 유망주를 초청해 프로리그에서 뛸 기회를 줬다. 그곳에서 그는 세계적인 선수들과 경쟁하며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함께 모든 것을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이후 그는 권한을 전문가들에게 넘겨주고 큰 그림을 그리는 ‘최고경영자(CEO)형’ 지도자로서 한국 탁구에 새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그에 따르면 스웨덴에선 지도자는 선수들을 돕는 조력자일 뿐이었다. 모든 것을 지시하고 통제하는 한국과는 달랐다. 훈련과 대회 출전에 대한 모든 것은 선수가 계획하고 준비했다. 이런 과정을 통해 선수는 스스로 목표의식을 확고하게 했다. 코칭스태프는 기술 지도와 함께 운동생리학이나 스포츠심리학 등의 이론을 바탕으로 체계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스웨덴 유학의 성과는 컸다. 김 감독은 한국으로 돌아온 뒤 곧바로 태극마크를 달았고, 이후 국내 최강으로 군림했다. 1990년 베이징 아시아경기 남자 단체 금메달,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단식·복식 동메달, 1998년 방콕 아시아경기 단식 금메달을 잇달아 따냈다.
 

고교 3학년이던 1987년 대우증권에 몸담은 그는 팀이 2001년 담배인삼공사(현 KT&G)로 넘어갈 때까지 대우증권의 간판이었다. KT&G에서도 선수와 코치로 활약하다 2007년 대우증권이 회생하자 당시 손복조 사장을 찾아가 팀 재창단을 주도했다. 남자팀만 원했던 회사를 설득해 여자팀까지 만들고, 남자팀 감독 및 총감독을 맡았다.
 

주요기사

이후 그는 오랫동안 그려왔던 방식대로 팀을 운영했다. 육선희 코치(49)를 영입해 여자팀을 맡기고 전권을 줬다. 그는 남자팀에만 집중했다. 선수들에게도 자율을 부여했다. 인간적인 성장을 위해 탁구만이 아니라 문화예술을 즐길 기회도 제공했다. 대우증권 남자팀은 2011년 10월 회장기 한국실업탁구대회 남자단체전 결승에서 삼성생명을 3-1로 꺾고 정상에 섰다. 대우증권 재창단 4년 4개월여 만의 일이다.
 

김 감독은 2012년엔 스포츠심리학 박사 김병준 인하대 교수(54)를 초빙해 선수들의 심리 상담을 맡겼다. 기술이 좋아도 심리 싸움에서 밀리면 절대 이길 수 없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였다. 그는 “선수 시절 가장 안타까웠던 게 대회 전후 심리적으로 어떻게 준비하는지 조언을 못 받은 것이었다. 그래서 실패도 많았다”고 말했다.
 

김 교수의 심리 상담은 여자팀에 특히 효과가 컸다. 당시까지 대우증권 여자팀은 꾸준히 성장했지만 강팀에 계속 패하고 있었다. 김 교수는 “강자를 상대할 땐 승패, 스코어 등 결과보다는 경기 자체인 과정에 집중하는 법을 알려줬다”고 했다. 지고 있어도 흔들리지 않는 플레이를 보이면 강자도 실수할 수 있고, 그 기회를 이용하라고 했다는 것이다. 그 결과 여자팀은 2012년 10월 전국체전에서 창단 5년 5개월 만에 첫 우승을 차지했다. 2014년 전국종합선수권 여자 단체전에서는 대한항공의 8연패를 저지하며 정상에 올랐다.

2016년부터는 미래에셋대우의 든든한 지원으로 남녀팀 모두 언제나 우승을 노리는 강팀으로 국내 탁구계를 이끌고 있다. 2017년부터 남자국가대표팀을 맡고 있는 그는 4강권인 남자탁구를 세계 최강으로 만드는 게 목표다. 주요 선수 몸값만 10억 원이 넘는 등 천문학적인 돈을 투자하는 세계 최강 중국에 비해 한국 시스템은 열악하다. 하지만 그는 “포기하지 않으면 기회는 온다”며 “세계 최강도 실수는 한다. 그 기회를 잡겠다”고 다짐했다.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01103/103783940/1 

Comments

M 고고탁
현재 한국 탁구를 대표하시는 분을 꼽으라면
유승민/현정화/유남규/김택수 정도를 꼽을 수 있겠습니다.
이 위로 김완과 김기택이라는 걸출하신 분들이 계시긴 하지만
탁구계에서 활동하는 정도를 봤을 때는 이 분들이 대세이긴 합니다.
개인적인 평을 하자면
김택수 감독은 감독으로서 크게 성공하신 분으로
유남규 감독은 선수일때가 가장 빛나셨고
현정화 감독은 공이 훨씬 큰데 음주 사건으로 실기하셨지만 아직도 할 일이 많이 남아있으니.....
유승민 회장은 아직은 평가불가인 것 같습니다.
앞날이 기대됩니다.
마지막 심리학적인 부분은 생활 체육에서도 정말 필요한 것 같습니다.

"강자를 상대할 땐 승패, 스코어 등 결과보다는 경기 자체인 과정에 집중하는 법을 알려줬다"

이 말이 가슴에 와닫네요.
30 비너
저도 직접 김택수 감독님을 만나서 얘기도 해 보았는데, 참 좋으신 분 같았습니다..

항상 응원 합니다.
99 정다운
김택수 감독님이 대단하시다는 것은 익히 알고 잇었지만
이 기사를 보니 더욱 더 실감이 나ㅣ고 감동입니다.
저도 좋은 기사 잘 보고 갑니다.
홈 > 탁구뉴스/신제품소식
탁구뉴스/신제품소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탁구라켓]초레이킹 판매 이벤트를 시작합니다. 댓글21 M 고고탁 08.26 11579
고고탁,탁구인탁구사랑 카카오톡 실시간상담 오픈했습니다! 댓글10 M 고고탁 05.08 3002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9 M 고고탁 10.28 30330
1198 '9년차 기러기' 현정화 "경제적 부분 여유롭진 않다…내 인생=탁구" M 고고탁 3일전 93
1197 유승민 넘을 유승민 키즈… 만리장성도 탁, 허물자구 M 고고탁 3일전 74
1196 한국마사회 탁구단 일일 강사 되다, 스포츠 재능기부 공익활동도 금메달 M 고고탁 12.18 220
1195 전국종합탁구선수권 끝내 취소, 60년 만에 재현된 ‘실전 없는 대회’ M 고고탁 12.18 178
1194 윤종신♥전미라, 집안에 탁구대 있는 클래스..차원 다른 대저택 댓글1 M 고고탁 12.14 405
1193 유승민 IOC선수위원, 탁구협회장 연임 도전…"4년 더 보답할 것" 댓글2 M 고고탁 11.23 360
1192 3살 꼬마 탁구 신동, 진지한 모습 너무 귀여워! 댓글5 M 고고탁 11.07 420
열람중 “포기 않으면 기회는 온다”… 자율탁구로 세계최강 정조준 댓글4 M 고고탁 11.05 594
1190 12살 탁구 신동…내 꿈은 ‘세계 1등’ 댓글1 M 고고탁 11.03 366
1189 탁구 얼짱 서효원 ‘노는 언니’ 출격, 교복 입고 경주로 수학여행 M 고고탁 11.03 383
1188 탁구 2023년 세계선수권대회 개최지로 남아공 더반 선정 댓글1 M 고고탁 10.03 398
1187 `이 시끄러운 상황에 어떻게 즐겁게 운동하겠는가` 유승민 IOC 선수위원의 호소 댓글2 M 고고탁 09.22 598
1186 2020 탁구 디비전 T4리그 첫 경기 10월로 연기 댓글1 M 고고탁 09.07 607
1185 서울서 '헬스장·탁구장' 감염 봇물…강남 아파트서도 6명 확진(종합) 댓글2 M 고고탁 09.03 631
1184 코로나19 재확산에 국내 탁구대회 줄줄이 연기 댓글2 M 고고탁 08.28 505
1183 광화문 집회→교회, 깜깜이 확진→탁구장…광주 집단감염 속출 M 고고탁 08.28 466
1182 PINGPONG STREET 댓글1 3 PPLIFE 08.14 517
1181 강원도 스포츠리그 시작하다 댓글1 3 PPLIFE 08.09 519
1180 공부하는 학생선수’의 새로운 시도, 주목! 금빛나래학교 댓글2 M 고고탁 08.03 653
1179 ‘3H의 맏언니' 홍순화, 금천초 코치로 28년 만에 복귀 댓글2 M 고고탁 07.28 622
1178 서울 금천초등학교 여자탁구부 창단 댓글4 3 PPLIFE 07.23 646
1177 PPLIFE 아마추어 랭킹100 댓글5 3 PPLIFE 07.23 768
1176 전국탁구장 증가추이(2018-2020) 댓글1 3 PPLIFE 07.23 647
1175 세계 탁구의 혁명적 변화..'WTT' 를 아시나요? 댓글1 M 고고탁 07.22 665
1174 조대성 삼성생명 품으로 댓글5 M 고고탁 07.17 701
1173 국제탁구연맹 "북한 상승세…부산 세계선수권 참가 기대감" 댓글3 M 고고탁 07.15 504
1172 강동구 여성탁구단 창단 댓글4 M 고고탁 06.26 757
1171 중·고탁구연맹 2020년 첫 국내대회 개최, 7월 회장기 댓글2 M 고고탁 06.25 563
1170 양천구 목2동 50대 여성 확진…탁구장 방문이력 댓글2 M 고고탁 06.21 809
1169 탁구장·명성하우징·IFC 치과 감염…가족간 확진 발생 댓글1 M 고고탁 06.15 723
1168 리치웨이 확진 벌써 116명-탁구장은 60명…수도권 집단감염 지속 댓글4 M 고고탁 06.11 724
1167 신규환자 57명, 이틀째 50명대…수도권 교회·방판·탁구장 '산발'(종합) 댓글2 M 고고탁 06.08 744
1166 대한체육회, 국가대표 지도자 자격증 의무 취득 강행키로 M 고고탁 06.07 707
1165 부수제 폐지와 핸디 폐지 4개 리그 운영 2020년 한국탁구 T 리그 운영안 댓글1 27 블랙캣 06.05 1262
1164 인천시설공단 탁구단 창단... 지역 체육인재 육성이 기여 댓글3 M 고고탁 06.03 739
1163 현정화, 대한민국 탁구 전설의 남은 목표 한 가지 댓글2 M 고고탁 06.01 830
1162 중국 코로나19 백신 연구팀, 세계 최초 인체 임상시험 성공 발표 댓글1 M 고고탁 05.23 706
1161 '정치 국가대표' 꿈꾸는 임오경 "국민체육진흥법 개정하겠다" M 고고탁 05.20 742
1160 DPRK, 김송이... 북한의 탁구용품 댓글4 M 고고탁 05.18 877
1159 "헬스장은 주고 탁구장은 안주나" 체육시설 휴업지원금 차별 논란 댓글2 M 고고탁 04.28 1375
1158 국가대표 다음달 11일 진천선수촌 재입촌… 세계탁구선수권 등 준비 댓글2 M 고고탁 04.23 864
1157 탁구 디비전리그, 생활체육 패러다임 전환 나선다 댓글1 M 고고탁 04.16 1196
1156 미래에셋대우, 대한민국 탁구 버팀목 역할 '톡톡' 댓글2 M 고고탁 04.09 871
1155 탁구 올림픽 대륙별 예선 파행…부산 세계선수권도 연기 가능성 댓글2 M 고고탁 03.17 918
1154 탁구 전지희, 징계 아픔 딛고 올림픽 꿈 이룰까 댓글3 M 고고탁 03.11 1083
1153 탁구 일본오픈, 코로나19 여파로 '연기'…코리아오픈은 '취소' 댓글1 M 고고탁 03.11 821
1152 카타르행 불발된 한국 탁구, 도쿄올림픽 향하는 대안은? 댓글1 M 고고탁 03.03 879
1151 전국 유일 '탁구 전용 훈련장' 활짝 댓글7 M 고고탁 02.09 1216
1150 여자탁구 신유빈, 고교 진학 대신 실업행..조만간 거취 결정 댓글1 M 고고탁 02.02 978
1149 리햅 꿈나무 탁구 대잔치 성료…권혁·정예인 남녀부 우승 댓글1 M 고고탁 01.29 729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FAN ZhendongCHN
2XU Xin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CALDERANO HugoBRA
7Lin Yun-juTPE
8Falck MattiasSWE
9Liang JingkunCHN
10BOLL TimoGER
11JANG WOOJINKOR
12OVTCHAROVGER
13JEOUNG YoungsikKOR
14WANG ChuqinCHN
15PITCHFORD LiamENG
16Franziska PatrickGER
17Niwa KokiJP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