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탁구용어

M 고고탁 71 51,578

A. 기술용어에 대하여 알아 두어야 할 것들

B. 스윙의 과정을 나타내는 기본 용어

C. 스윙 방법에 따른 타법의 분류

D. 목적에 따른 타구의 분류

E. 실제 기술의 분류와 흔히 쓰이는 용어들

F. 우리나라에서 잘못 쓰이고 있는 대표적인 용어들

G. 대한탁구협회 탁구용어 해설집 (+ 부가설명)

----------------------------------------------------

 
A. 기술용어에 대하여 알아 두어야 할 것들

 

 

특정한 기술 용어가 옳은가 그른가, 아니면 어떤 것이 표준 용어인가를 따지는 경우가 있습니다만 실제로 탁구 용어는 그렇게 따질 수 있을 정도로 정립되어 있지는 않으며, 많은 기술들은 명확한 용어로 따지는 것이 의미가 없기도 합니다. 여기서는 기술 용어에 대한 것을 설명하기에 앞서서 먼저 반드시 알아 두어야 할 것들에 대해서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A.1. 탁구 기술은 용어의 세계 표준은 없다

 

탁구 기술 용어를 설명할 때 자꾸만 "표준 용어" 등을 찾는 분들이 계십니다만, 사실은 그런 것은 없습니다. 동일한 기술이라도 지역, 국가에 따라 전혀 다른 용어로 부르기도 합니다. 그러나, 대체로는 그 용어의 뜻을 생각하면 어떤 기술인지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용어가 사용됩니다. 간단한 예가 "드라이브"입니다. 우리가 드라이브라고 부르는 기술은 탁구의 본고장인 유럽에서는 "탑스핀"혹은 "루프"라고 부르며, "드라이브"라는 말은 거의 사용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공에 탑스핀을 걸어서 급격한 루프가 만들어지도록 하는 기술"을 우리가 드라이브라고 부른다는 것을 알고 있기만 하면 여기에 대하여 혼동할 여지는 전혀 없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때로는 전혀 다른 기술이 같은 명칭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유럽, 미국 등에서 "푸시"라고 부르는 기술은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푸시"와는 완전히 다릅니다. 두 기술 다 "공을 밀어낸다"라는 점에서 같기 때문에 그런 일이 벌어지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것 역시 "푸시"라는 뜻이 무엇인지 알고 어째서 "푸시"라고 불리는지를 알고 나면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A.2. 그러나, 엉터리 용어는 있다

 

탁구기술을 나타내는 표준적인 용어는 분명히 없습니다. 하지만, 적어도 무슨 기술이 무슨 기술인지는 분명히 구분하고 제대로 설명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동북아시아의 한 작은 반도 국가(우리가 살고 있는 국가 ......)에서는 정체불명의 엉터리 용어들이 많이 사용됩니다. 이것은 자체적으로 만들어진 용어가 없고 여기저기서 들어온 탁구 용어를 사용하기 때문입니다. 다른 국가에서 만들어진 용어를 그냥 사용하면 큰 문제는 없는데, "제멋대로 해석하여 말도 안되는 명칭을 만들어내거나" "엉뚱한 기술에다가 그 이름을 붙여 버리는" 일들이 많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이것은 세계적으로도 유례가 없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커트"가 대표적인 예입니다. 커트라고 부를 수 없는 기술들을 커트라고 부르는 일이 많습니다. 만들어지는 공의 성격이 같기 때문에 실제로 큰 문제는 없습니다만 기술을 명확하게 이해하는 데에 지장이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A.3. 탁구 기술은 세월이 흐르면서 계속 변해 왔다

 

탁구 기술 용어를 사용할 때의 문제점 중 하나는 탁구 기술이 세월에 따라 계속 변해 간다는 것입니다. 새로운 기술이 계속 생겨나며, 그 기술 자체도 시간이 가면서 변해 갑니다. 그러므로, 어떤 이유가 있어서 만들어진 기술 명칭도 나중에 보면 전혀 의미가 통하지 않는 것이 되어 버릴 수도 있습니다. 셰이크핸드의 백핸드 기본기술인 "하프발리(Halfvolley)"가 대표적인 예입니다. 기본 기술을 익히는 과정에서는 이 단어의 뜻이 전혀 통하지 않을 수 있으므로, 차라리 "백핸드 기본 공격타법" 정도로 부르는 것이 적합하다고 생각됩니다. 다만, 실전에서는 거의 모든 선수가 본래의 뜻에 적합한 방식으로 타구하고 있기는 합니다. (또하나 주의하실 점은 A.1에서 말씀드린 대로 이것은 표준 용어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커트가 주류이던 시절 두 명의 커트맨이 커트를 주고받던 것에서 유래된 "보스커트(both-cut)"라는 말도 현대탁구에는 적합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일반적인 커트와 구분하기 위하여 만든 말이지만 현대탁구에서는 그런 플레이는 보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A.4. 어떤 기술에 대한 명칭은 대표적인 극단적 기술만을 일컫는 것이다

 

기술 강좌 등에서는 항상 대표적이고 극단적인 기술만을 설명합니다. 그러나, 실전에서는 항상 그런 명확한 기술만 사용되는 것이 아니며 중간적인 모호한 기술, 복합적인 기술 등이 주로 사용됩니다. 기술을 배우는 단계에서는 확실하게 구분하여 기술을 익히게 되지만, 실전에서 일일이 기술을 구분하여 사용하려고 하면 다양한 공의 변화에 대처할 수가 없게 됩니다. "공격 기술"과 "수비 기술(블록)"로 기술을 간단히 구분한다고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그런데, 실전에서 공을 칠 때 어디까지가 공격이고 어디부터가 블록인지 과연 구분할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명확한 경계선은 없는 것입니다. 게다가 각 개인의 버릇에 의한 차이까지 고려하면 기술을 구분하려고 하는 것 자체가 골치아파지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일단은 구분해 놓지 않을 수 없으므로 "가장 기본적인 구분"만은 해 놓고 넘어가야 하는 것입니다.

 

또하나의 예는 "카운터 드라이브"와 "전진회전 블록"입니다. 둘다 상대방의 공(주로 드라이브)의 힘을 이용하는 타법인데 전자는 공격적, 후자는 수비적(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단히 공격적)인 타법입니다. 실전에서 이 두 기술 사이의 명확한 경계는 정의할 수 없습니다. 대단히 유사하지만 기술을 구사하는 본인이 카운터 드라이브라고 생각하고 공을 치면 카운터 드라이브가 되고 블록이라고 생각하고 치면 블록이 된다고 볼 수도 있을 정도입니다. 이런 것에 대해서 시시콜콜하게 논쟁을 하는 것은 시간낭비 이상 아무 것도 아닙니다.

 

A.5. 기술 용어가 없는 기술도 있다

 

기술은 점점 변해 가며 새로운 기술도 생겨납니다. 그러다 보면 중간적이거나 복합적인 기술 중 어떤 것이 "새로운 기술"로 받아들여지고 이름이 붙여지기도 합니다. 그러나, 수많은 기술들은 그런 이름이 붙여지지 않고 그냥 "중간적이거나 복합적인 기술"로 이해되고 넘어갑니다. 그리고, 새로운 기술로 받아들여진 기술이지만 명칭이 명확하게 붙지 않은 것들도 있습니다. "흘리기"가 대표적인 예입니다. 오히려 우리말로는 간단하게 "흘리기"라고 부르면 되지만 이런 것은 또 유럽이나 미국 쪽 용어가 없습니다. 그런 것을 지나치게 따질 필요는 없는 것입니다.

 

기술 용어는 그냥 적당하게 부르면 됩니다. 다만, 명백하게 존재하는 기술 용어를 순 엉터리 뜻으로 부르거나, 다른 기술을 지칭하는 용어를 엉뚱한 기술에 대하여 사용하거나 하지만 않으면 되는 것입니다. 이 카페에서는 다소 까다롭게 지적하기는 합니다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주의를 환기시키기 위해서 그렇게 하는 것 뿐입니다.

 

 
B. 스윙의 과정을 나타내는 기본 용어

 

어떠한 기술이든 "스윙"이라는 것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그리고, 이 스윙의 과정을 확실하게 이해해야만 합니다.

스윙은 기본적으로 다음의 5단계로 이루어집니다. 이 5단계는 각 단계마다 끊어지는 것이 아니라 연속된 하나의 과정을 그냥 구분해 놓은 것에 불과하다는 점에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B.1. 테이크백 Takeback = 백스윙 Backswing

 

기본위치에서 라켓을 움직여서 뒤로 빼는 과정을 말합니다.

팔을 움직여서 라켓을 빼는 것이 아니라 체중이동과 함께 몸을 돌려서 백스윙하도록 주의합니다.

 

B.2. 포워드 스윙 Forward swing

 

백스윙을 한 후 다시 앞으로 나가서 임팩트가 이루어지기 전까지의 과정을 말합니다.

포워드 스윙이 이루어게 되는 거리, 즉 공이 맞기까지 라켓이 앞으로 이동하는 거리는 기본 타법의 성격을 구분하는 매우 중요한 기준이 됩니다.

 

B.3. 임팩트 Impact

 

라켓과 공이 맞는 순간을 말합니다.

임팩트가 어떤 방법으로, 어떤 스피드로 이루어지는가에 따라서 각종 기술이 구분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B.4. 폴로스루 Followthrough

 

임팩트가 이루어진 후, 즉 공이 라켓에서 떨어진 후에 라켓이 앞으로 더 움직이는 과정을 말합니다.

"팔로우 스윙"이나 "팔로우 스로우" 같은 말은 엉터리 용어이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폴로스루는 이미 임팩트가 이루어진 후이므로 타구에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그러나, 스윙의 각 단계는 끊어진 것이 아니라 모두 하나로 이어진 것이므로 폴로스루를 어떤 식으로 하려고 마음먹고 스윙함에 따라서 그 전 단계인 포워드 스윙과 임팩트 역시 달라질 수밖에 없으므로 궁극적으로는 타구에 영향을 미친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폴로스루는 충분히 잡아 주되 그 크기가 너무 커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B.5. 피니시 Finish

 

'스트로크-임팩트-폴로스루'의 과정이 끝난 후 라켓이 다시 기본위치로 돌아가는 과정입니다.

현대 탁구에서는 랠리 중에는 이 과정을 생략하고 폴로스루가 끝난 위치를 기본 위치로 받아들이고 그 다음 스윙으로 들어가는 식의 타법이 유행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다음과 같은 용어도 알아 두시기 바랍니다.

 

스트로크 Stroke

 

라켓이 앞으로 나가는 전체 과정을 말합니다. 즉, "포워드 스윙 + 임팩트 + 폴로스루"가 "스트로크"라고 이해하시면 됩니다.

결국, 스트로크라는 것은 그냥 하나의 "타구"라고 보셔도 됩니다.

주의할 점은 "포핸드 스트로크"와 같은 식으로 말할 때 이것은 어떤 특정한 기술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입니다. "기본 공격 타법"을 "스트로크"라고 부르는 분들이 많습니다만, 그것은 분명히 잘못된 것입니다.

 

 
C. 스윙 방법에 따른 타법의 분류

 

기술 용어들을 구분하기 위해서 먼저 타법의 기본 분류에 대해서 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여기서 설명할 것들은 기술 용어로 자주 사용되는 것들이 아니므로 생소할 수 있습니다만 이 분류를 알고 나면 다른 기술들을 더욱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또, 때로는 이 단순한 타법 분류가 그대로 기술 명칭으로 연결되기도 합니다.

 

여기서 설명하는 것은 스윙이 어떻게 이루어지는가일 뿐이지 라켓면과는 관계가 없습니다. 또, 각종 기술들과 마찬가지로 여기서 설명하는 내용 역시 서로간에 명확한 구분을 할 수 있는 경계는 존재하지 않으며, 서로가 복합되어 사용되는 것들도 있습니다. 쓸데없는 것에 집착하여 의미 없는 논쟁을 하지 마시기를 바랍니다. 이런 기술 구분들은 단지 "편의상의 구분"일 뿐입니다.

 

C.1. 롱(Long) 타법

 

라켓이 앞으로 움직이면서 동시에 위로 올라가는 가장 표준적인 타법으로서, 백스윙의 크기가 충분히 큰 타법을 말합니다. 백스윙의 크기가 크다는 것은 라켓이 움직여서 공을 맞추기까지 움직이는 거리가 크다는 것으로서 라켓이 충분히 가속되므로 공격적인 타법이 됩니다. 즉, "롱 타법"이란 기본적으로 "공격적인 타법"이라고 이해하시면 됩니다. 공격적인 거의 모든 기술들은 이 "롱 타법"에 의하여 이루어집니다. 타구점이 높을 경우는 라켓이 움직이는 방향은 수평 방향에 가까워집니다.

 

롱 타법은 "자신의 힘"으로 공을 때리는 타법이며, 롱 타법에서 공을 맞추는 위치는 공이 탁구대에 바운드된 후 가장 높은 위치(정점)에 올라왔을 때가 기본입니다. 그러나, 백스윙이 큰 롱 타법의 성격상 타구점의 변화를 비교적 자유롭게 줄 수 있습니다. 그리고, 타이밍을 중시하는 현대탁구에서는 정점에 도달하기 전의 구간을 노리는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C.2. 쇼트(Short) 타법

 

라켓이 움직이는 방향은 롱 타법과 같지만 백스윙의 크기가 매우 작은 것이 숏(쇼트) 타법입니다. 따라서 공을 맞추는 느낌은 날아오는 공을 라켓으로 막아서 튕겨내는 것과 비슷합니다. 롱 타법이 공격적인 타법이라면 숏 타법은 수비적인 타법이라고 할 수 있으며, 숏 타법이란 곧 블록(block)을 일컫는 것이라고 이해할 수 있습니다. 물론 여기에도 다양한 변형이 있으므로 더욱 공격적일 수도 있습니다만 기본적으로는 그렇다는 것입니다.

 

숏 타법은 "상대방의 공의 힘을 이용하여 튕겨내는 타법"입니다. 따라서, 숏 타법에서 공을 맞추는 기본 위치는 공이 바운드된 후 정점에 도달하기 전의 구간(라이징)입니다. 빠른 타이밍을 노리는 것은 수비적인 타법인 숏 타법에서는 기본입니다. (그러나, 기술을 처음 배우는 단계에서는 정점에서 공을 맞추는 것에서부터 시작하고 점차 타이밍을 빠르게 해 갑니다.)

 

C.3. 푸시(Push) 타법

 

푸시 타법은 라켓이 뒤에서 앞으로 똑바로(거의 수평) 움직이면서 공을 밀어내듯 타구하는 타법을 말합니다.

 

푸시 타법이 주로 사용되는 상황은 라켓면이 위를 보도록 하여 공을 안전하게 떠넘길 경우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기술을 "푸시"라고 부르기는 합니다만 엄밀히 따지면 그것은 그냥 "그렇게 공을 밀어넘기기 때문에" 그런 식으로 부르는 것 뿐이지 엄격하게 기술 명칭으로 부르는 것이 아니라고 볼 수 있습니다. 또, 숏 타법을 기본으로 하여 공을 강하게 밀어내는 펜홀더의 "푸시성 쇼트"는 이 푸시 타법에 가깝습니다. 즉, 숏 타법과 푸시 타법이 복합적으로 사용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예로 든 두 기술은 모두 그냥 "푸시"라고 불리기도 합니다만, "공을 밀어낸다"라는 공통적인 의미를 갖고 있기 때문에 전혀 다른 느낌의 기술임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불리는 것입니다.

 

C.4. 미트(Meet) 타법

 

미트 타법은 날아오는 공과 라켓이 강하게 부딪치도록 하는 느낌으로 때리는 타법을 말합니다. 롱 타법을 기본으로 합니다만, 롱 타법과의 차이점은 임팩트의 감각이 훨씬 더 강하다는 것입니다. 가볍게 던지는 듯한 임팩트가 아니라 공과 라켓이 서로 빠르게 접근하여 "정면충돌"한다는 느낌입니다. 또, 스윙의 방향도 앞으로 가면서 위로 올라가는 방향이라기보다는 거의 수평에 가깝습니다. 이런 이유 때문에 굳이 구분해 놓기는 했습니다만 미트 타법의 근본은 분명히 롱 타법이므로 "그냥 롱 타법에 속하는 것 아니냐?"라고 하면 할 말이 없습니다. 그러나, 미트 타법을 따로 구분해 놓는 편이 실제 감각을 익힐 때에는 분명히 이점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포핸드 스매시 중에서도 때로는 미트 타법의 느낌으로 때리는 것이 좋을 때가 있습니다. 또, 셰이크핸드가 백핸드로 강타하는 것이 이 미트 타법의 대표적인 예입니다.

 

C.5. 커트(Cut) 타법 (엄밀히 따지면 "컷"이라고 하는 것이 더 옳다고 봅니다만 그냥 이렇게 표기하겠습니다.)

 

커트 타법은 위에서 아래로 내리치면서 공이 날아오는 경로를 "자르듯이" 타구하는 타법을 말합니다. 물론 위에서 아래로 내려오는 것에 뒤에서 앞으로 나가는 것이 더해지므로 비스듬한 방향이 됩니다만 기본적으로 "내리친다"라는 성격은 변하지 않습니다. 내리치면서 긁는 것은 변함없고 여기에 앞으로 움직이는 방향의 정도를 조절하게 됩니다.

 

커트라고 불리는 기술이 이 타법의 대표적인 기술인데 타법과 기술 명칭이 그대로 연관됩니다. 이것은 수비전형 선수들의 기본 기술로 사용됩니다. 다만, 커트의 변형 기술로서 수비전형 선수들끼리 서로 공을 떠넘기듯이 주고받는 경우는 커트 타법이라기보다는 푸시 타법이 사용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내리치지 않고 앞으로 밀어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때로는 복합적인 타법이 사용될 때가 많다는 점 또한 잊으셔서는 안됩니다.

 

커트 타법은 블록(펜홀더의 백핸드는 쇼트)의 변형 기술에서도 사용됩니다. 공을 튕겨내는 것이 아니라 아래로 긁으면서 후퇴회전을 거는 변형 블록은 쇼트 타법이나 푸시 타법이 아니라 완벽한 커트 타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C.6. 기타

 

이 외에도 다양한 변형이 존재할 수 있습니다만 명확하게 구분하여 설명하기는 어렵습니다.

 

 
D. 목적에 따른 타구의 분류

 

기술 용어는 아닙니다만 랠리에서 어떤 목적으로 사용하는가에 따라 모든 타구는 4가지로 분류됩니다.

 

D.1. 준비타 Preparatory Stroke

 

랠리 중에 처음으로 공격을 시작하는 타구를 말합니다. 즉, 선제공격을 하는 것입니다. 선제공격은 전진회전을 거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그렇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공격적인 현대 탁구에서는 서로 연결하는 공을 주고받다가 누군가가 먼저 선제공격을 가함으로써 빠른 랠리전으로 접어들게 됩니다.

 

D.2. 결정타 Final Stroke

 

찬스볼이 왔을 경우 한 방으로 랠리를 끝내기 위하여 강타하는 것을 말합니다.

결정타는 회전을 걸지 않고 강타하는 "스매시"가 주로 사용되지만 강력하고 빠른 회전 공격(파워 드라이브)도 현대탁구에서는 많이 사용됩니다.

준비타를 통하여 찬스를 만들고 그 후 결정타를 때리는 것이 일반적입니다만, 때로는 준비타와 결정타를 겸하는 일발강타식의 3구 공격을 하는 경우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D.3. 반격타 Counter Stroke

 

"공격을 공격으로 받아치는 것"을 말하며 주로 상대방의 공격성 타구의 위력이 약할 경우 적극적으로 받아때려 반격하는 것을 말합니다. "카운터"라는 것은 "반격"이라는 뜻을 가진 말입니다. 상대방의 회전 공격, 즉 드라이브를 빠른 타이밍에 회전을 걸어 받아치는 "카운터 드라이브"가 대표적이며 서로 약간 떨어져서 드라이브로 랠리를 주고받는 경우도 서로 반격타를 주고받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공격적인 타구는 위와 같이 준비타, 결정타, 반격타의 3가지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D.4. 연결타

 

일단 이어 가면서 찬스를 노리는 것으로서, 공격적인 타구가 아닌 모든 타구를 말합니다. 짧은 공을 서로 안전하게 받아넘기는 것, 상대방의 공격을 블록하는 것, 물러나서 커트로 넘기는 것 등이 여기에 포함되며, 때로는 공격성 타법이기는 하지만 약하게 넘기는 것 위주의 타구도 이 연결타에 포함시킬 수 있습니다.

 

엄밀하게 따지자면 연결타는 더욱 세부적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만, 공격이 중시되는 현대 탁구에서는 크게 의미가 없다고 볼 수 있으므로 여기서는 "연결타"라는 하나의 범주로 묶어 놓았습니다.

 

 
E. 실제 기술의 분류와 흔히 쓰이는 용어들

 

이제 실제로 사용되는 기술들에는 어떤 것이 있는가에 대해서 설명하겠습니다.

 

E.1. 기본 공격 기술 Attack without Spin, Basic Attack Technique

 

- 탁구를 시작할 때 가장 먼저 배우는 기술이 기본 공격 기술입니다. 이것은 롱 타법을 사용하여 회전을 걸지 않고 공을 정확히 때려서 넘기는 기술입니다만, 현대 탁구에서는 약한 전진회전을 걸어서 안정성을 높이는 것을 추구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 타구점은 바운드 후의 정점이 기본이지만 더 빠른 타구점을 추구하기도 합니다.

- 기본 공격 기술은 "롱 타법"이므로 어디까지나 자신의 힘으로 치는 것입니다. 상대방의 공의 힘을 이용하는 것이 아닙니다.

 

- 포핸드 기본 공격 기술은 탁구장에서 흔히 "화"라고 부르기도 하며, "포핸드 롱"이라고 하기도 합니다.

- 흔히 "포핸드 스트로크"나 "화 스트로크"라고 하기도 합니다만, 이것은 올바른 표현이 아닙니다.

 

- 백핸드 기본 공격 기술은 셰이크핸드의 경우 "하프발리(Halfvolley)"라고 부르는 경향이 있는데, "하프발리"라는 뜻은 공이 바운드된 후에 정점에 도달하기 전의 빠른 타이밍을 노려서 친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쇼트 타법"에 해당하는 "백핸드 블록"과의 분명한 차이점은 하프발리는 어디까지나 자신의 힘으로 치는 기술이라는 점입니다. 상대방의 공의 힘을 이용할 경우는 "백핸드 블록"이 되므로 기본 공격 기술과는 엄연히 다르다고 볼 수 있습니다.

- 셰이크핸드의 백핸드 기본 공격 기술(흔히 하프발리라고 부르는)익힐 때는 롱 타법의 기본에 맞추어 정점에서 공을 치는 것부터 시작합니다. 그러나, 익숙해지면 점차 타이밍을 빠르게 해야 하며 실전에서는 가급적이면 하프발리의 본래의 의미에 맞는 빠른 타이밍을 노리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 셰이크핸드의 백핸드 기본 공격 기술은 몸 왼쪽이 아니라 몸 중심에서 공을 잡기 때문에 기본 방어 기술(블록)과 형태상으로는 매우 유사합니다.

- "하프발리"라는 명칭은 표준 용어는 아니므로 그냥 "백핸드 기본 공격 타법" 정도로 부르는 것이 명확한 이해를 위하여 더욱 바람직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 펜홀더와 셰이크핸드 모두 몸 왼쪽에서 공을 잡아서 비교적 큰 스윙으로 백핸드 기본 공격 기술을 구사할 수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백핸드 롱(Backhand Long)"이라고 흔히 불리는 기술입니다.

- 그러나, 셰이크핸드에게는 백핸드 롱은 큰 의미가 없으며, 몸 중심에서 공을 잡는 기술(하프발리라고 불리는 기술)이 이를 대체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 또, 펜홀더도 방어적인 백핸드 기술인 "쇼트"가 기본 백핸드 기술이므로 백핸드 롱은 그렇게 많이 쓰이지는 않습니다.

 

- 기본 공격 기술은 후퇴회전에 대한 선제공격 준비타에도 사용됩니다만, 현대 탁구에서는 그렇게 흔히 쓰이지는 않습니다.

 

- 찬스볼에 대한 강타는 기본 공격 타법을 기본으로 하여 좀더 강하게 때리는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를 흔히 "스매시(Smash)"라고 부릅니다. 미국에서는 "킬(Kill)"이라고 부릅니다.

- 셰이크핸드의 경우는 백핸드로도 미트타법을 사용하여 결정타성의 강타를 때릴 수도 있습니다. 이것은 스매시와는 약간의 차이가 있는 기술이지만 지나치게 따질 필요는 없습니다. "기본타법을 응용한 결정타성 강타"라고 이해하시면 충분합니다.

 

E.2. 회전을 거는 공격 기술 Attack with Topspin, Spin Attack, Loop

 

- 현대탁구에서는 회전, 즉 전진회전(탑스핀, Topspin)을 걸어서 공격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우리가 흔히 "드라이브(Drive)"라고 부르는 기술이 이것입니다.

- 다른 지역에서는 그냥 "스핀 공격(Spin Attack)"이라고 부르기도 하고, "탑스핀(Topspin)" 혹은 "루프(Loop)"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전진회전(Topspin)이 걸린 공은 확실한 호(Loop)를 그리며 날아가기 때문입니다.

 

- 회전 공격 기술은 준비타, 결정타, 반격타, 연결타 등의 다양한 목적으로 사용됩니다.

- 회전 공격 기술은 백핸드로도 구사할 수 있으며 이를 "백핸드 드라이브(Backhand Topspin)"라고 흔히 부릅니다.

 

- 회전 공격 기술은 기본적으로 스윙 방향이 좀더 수평에 가까운가 혹은 좀더 위로 향하는가에 따라서 "빠른 탑스핀(Quick Topspin)"과 "높은 탑스핀(High Topspin)"으로 나눌 수 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이를 흔히 "스피드 드라이브"와 "루프 드라이브"라고 부릅니다. 이것은 일본에서 들어온 용어입니다.

- 빠른 탑스핀, 즉 스피드 드라이브는 더욱 공격적이며 회전보다는 스피드를 중시합니다. 그리고, 높은 탑스핀, 즉 루프 드라이브는 안정성을 중시하는 연결타나 준비타성의 공격에 많이 사용됩니다.

 

- 흔히 사용되는 용어 중에 "탑드라이브"라는 것이 있는데, 이는 "탑스핀"의 "탑"을 완전히 잘못 이해하여 만들어진 엉터리 용어입니다. "탑스핀"은 어디까지나 "전진회전"이라는 뜻입니다. 탁구대 위에서 친다든가 빠른 타이밍이라든가 하는 뜻이 전혀 아닙니다.

 

- 전진회전에 우횡회전이나 좌횡회전을 섞는 변형 드라이브도 있습니다. 오른손잡이의 포핸드 드라이브를 기준으로 하면, 우횡회전을 섞은 것을 "슈트 드라이브", 좌횡회전을 섞은 것을 "커브 드라이브"라고 합니다.

 

E.3. 기본 방어 기술 (블록) Block

 

- 상대방의 공격 기술(주로 회전 공격)을 막아내는 기본 방어 기술은 탁구대 가까이에 서서 공을 튕겨내는 기술로서, 이를 "블록(Block)"이라고 합니다.

- 블록은 쇼트 타법(백스윙을 작게 잡고 상대방의 공의 힘을 이용하여 튕겨내는 타법)을 사용합니다.

 

- 블록은 포핸드와 백핸드로 모두 가능합니다. 각각 "포핸드 블록(Forehand Block)"과 "백핸드 블록(Backhand Block)"이라고 부릅니다.

 

- 펜홀더의 백핸드 블록은 "쇼트(Short)"라고도 부릅니다. 기본적으로 방어적인 타법이며 쇼트 타법을 사용하므로 당연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그러나, 펜홀더의 백핸드 쇼트는 블록 이상의 의미를 가집니다. 셰이크핸드와 달리 이는 펜홀더의 백핸드 기본기술이기 때문입니다. 펜홀더는 방어적인 타법인 쇼트가 백핸드의 기본 타법이 됩니다.

- 펜홀더의 쇼트는 셰이크핸드의 백핸드 블록보다 다양한 변형이 실전에서 사용됩니다. 그 이유는 이 기술이 셰이크핸드의 공격적인 백핸드 기술의 역할까지도 겸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 블록에는 다양한 변형이 있을 수 있습니다. 전진회전을 걸어서 강하게 밀어낼 수도 있고, 횡회전을 걸거나 후퇴회전을 걸 수도 있습니다. 특히, 후퇴회전을 거는 "커트성 블록"은 쇼트 타법이라기보다는 커트 타법으로 구사하는 기술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 펜홀더의 쇼트의 변형 중 공을 강하게 밀어내는 "푸시성 쇼트"는 매우 공격력이 강한 반격타 기술입니다.

 

 

E.4. 안전하게 밀어넘기는 기술 Push

 

- 탁구대 위에서 공을 푸시 타법으로 안전하게 밀어서 넘기는 기술은 실제로 탁구에서 대단히 많이 쓰이는 기술입니다.

- 랠리를 시작하는 첫 공인 "서비스"는 주로 후퇴회전을 걸어서 공을 보내는데, 이를 받기 위하여 라켓면이 거의 위를 보게 한 상태로 푸시 타법(라켓을 뒤에서 앞으로 똑바로 움직이면서 공을 밀어내는 타법)으로 받아내므로 "푸시"라고 합니다.

- 푸시 기술에서 공에는 후퇴회전이 걸리게 되며, 공은 상대방 코트의 엔드라인 근처를 향하여 길게 날아갑니다.

 

- "푸시(Push)"는 엄격한 의미에서 보면 기술의 명칭이라 할 수는 없지만 유럽 등지에서는 이를 공식적인 기술 용어처럼 사용합니다.

- "푸시성 쇼트"에서의 "푸시"와 의미가 다르므로 혼동하지 않도록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탁구장 등에서는 이를 흔히 "커트"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습니다만, 푸시는 수비 기술인 커트와는 분명히 구분되는 기술입니다.

- 일본에서는 이 기술을 "쯧쯔끼(찌르기)"라고 불러서 "커트"와 구분하고 있습니다.

 

- 다른 표현으로는 "보스커트(both cut)"라고 부르기도 합니다만, "보스커트"는 그 본래의 뜻이 푸시와는 차이가 있습니다.

- 1950년대에는 커트 기술이 탁구의 주류였고 그런 선수들끼리 공을 주고받는 랠리가 많았습니다. 그 당시는 그런 기술을 "커트" 외의 다른 표현으로 설명할 수 없었고, 따라서 서로 커트를 주고받는다고 하여 "보스커트"라고 했던 것입니다. 이것은 커트의 변형 기술 중 하나로 취급될 수 있는데, 플레이 영역을 제외하면(탁구대 위가 아니라 좀더 물러나 있음) 기술적으로는 "푸시"와 거의 차이가 없습니다.

- 또, 공격 선수들의 푸시라는 기술의 유래도 역시 이 보스커트입니다. 따라서, 이를 엄격하게 구분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할 수 있습니다.

- 그러나, 이 "보스커트"라는 것은 정식 기술 명칭은 아니며 단지 서로 커트(당시의 의미로)를 주고받는다는 것 뿐이므로 그다지 바람직한 명칭이라고는 볼 수 없습니다.

 

- 푸시의 변형 기술로는 횡회전을 섞는 "횡회전 푸시(Push with Sideways Spin)"와 옆면을 맞추어 날아오는 공의 회전을 그대로 살려 보내는 "흘리기" 등이 있습니다만 이들을 엄격하게 구분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 또, 때로는 공의 아랫 부분을 강하게 끊는 변형 기술을 구사할 수도 있습니다. 강하게 끊기는 하지만 공의 가장 아랫 부분을 노려서 치는 것이므로 커트와는 다릅니다.

 

E.5. 커트 수비 기술 Cut Defense

 

- 이름 그대로 커트 타법을 사용하는 기술이 바로 커트(Cut)입니다. (본래 "컷"이라고 하는 것이 올바른 발음이라고 생각됩니다만 그냥 그대로 쓰겠습니다.)

 

- 커트는 위에서 아래로 내리치는 것을 중심으로 하는 기술로서, 주로 뒤로 물러나서 상대방의 공격구를 받아치기 위하여 사용합니다.

- 이 기술을 주로 사용하는 전형을 "수비전형(Defensive Type)"혹은 "커트 주전형"이라고 부릅니다.

- 커트 기술에 의하여 만들어진 공에는 주로 "후퇴회전(Backspin)"이 걸리게 되며, 이 공의 성격은 푸시가 만들어내는 공과 유사합니다만 일반적으로는 좀더 무게가 있습니다.

 

- 커트 수비 기술은 주로 상대방의 드라이브에 대하여 사용되며, 스매시에 대해서도 사용되지만 스매시를 커트로 받아내려면 좀더 높은 기술 수준이 요구됩니다.

 

- 수비전형끼리 대전하면서 서로 커트를 주고받을 경우는 위에서 아래로 내리치는 스윙은 곤란하고 뒤에서 앞으로 밀어내는 듯한 스윙이 요구됩니다. 이런 랠리는 1950년대에 많이 볼 수 있었던 것이며 이것이 바로 "보스커트"라는 말의 유래입니다.

- 이 기술은 현재는 커트의 변형 기술의 하나로 취급되며 이를 "보스커트"라고 특별히 부르지는 않습니다.

 

- 커트 수비 기술에도 다양한 변형 기술이 존재합니다.

- 후퇴회전에 횡회전을 섞는 기술, 교묘하게 회전을 죽이는 기술 등이 주로 사용되며, 상대방 코트에 들어가는 깊이와 바운드 높이, 회전량 등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 수비전형 선수들은 백핸드면에 "롱핌플 러버"라는 특수한 종류의 러버를 주로 사용하며, 이런 러버들은 상대방의 드라이브 공격의 회전(전진회전; Topspin)을 그대로 커트의 회전(후퇴회전; Backspin)으로 바꾸어 버리는 성질이 있는 대신 스스로 회전을 걸 수 없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E.6. 중진에서 띄워올리는 수비 기술 High Loop, Lob, Fish

 

- 뒤로 물러나서 하는 수비 기술에는 커트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 위에서 아래로 내리치는 대신 아래에서 위로 올려치는 스윙으로 전진회전을 걸어서 공을 높게 띄우는 기술도 많이 사용되며, 이를 일반적으로 "로브(Lob)"라고 부릅니다. "로빙"이라고 알고 계신 분들도 많을 것입니다만 "로빙"이란 "로브"에 "~ing"를 붙인 미국식 명칭일 뿐입니다. (스매시와 스매싱의 관계와도 같습니다.)

 

- 스윙의 방향은 아래에서 위로 올려치는 것이 주체가 되며, 여기에 뒤에서 앞으로 움직이는 성분이 약간 들어갑니다.

- 임팩트는 확실하게 긁어올리는 감각이 있어야 하며, 튕겨내면 곤란합니다. 전진회전을 걸어야만 안정되게 들어갑니다.

 

- 로브는 일반적으로 공격 선수가 뒤로(중진 정도) 물러나서 수비할 때 사용하는 기술입니다.

- 수비전형 선수도 때로는 로브 기술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백핸드 면에 롱핌플 러버를 붙이고 있다면 로브를 사용하기는 어려우므로 주로 포핸드로만 로브를 사용합니다.

 

- 백핸드 로브는 "피시(Fish)"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로브와 피시의 차이점을 엄격하게 따지기는 매우 어려우며 "피시"라는 용어는 들어보지도 못한 분들도 많을 것입니다.

 

- 로브는 임팩트의 감각이 탑스핀을 거는 공격 기술, 즉 "드라이브"와 유사합니다. 따라서 이를 "하이 루프"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높게 호를 그리게 한다는 뜻입니다.

 

- 로브는 상대방 코트에 도달하기까지의 시간이 길기 때문에 "시간을 벌기 위한" 목적으로 많이 사용되는 연결 기술입니다. 또, 뒤로 물러나서 받기 때문에 상대방의 강한 공격구의 위력이 줄어들었을 때 타구하게 되므로 받아내기 쉽습니다. 하지만, 먼 거리에서 치는 것은 정교한 감각이 요구됩니다.

 

E.7. 네트 근처에서의 잔기술 On Table Techniques

 

- 플레이 영역을 "탁구대 위 / 전진 / 중진 / 후진"이라는 4가지로 구분할 때 대부분의 기술은 전진과 중진에서 이루어지지만 반드시 탁구대 위에서만 이루어지는 기술이 있습니다.

- 탁구대 위(On Table)에서 이루어지므로 "대상기술(臺上技術)"이라고도 부를 수 있습니다만, 이 용어는 일본에서 들어온 것이며 많은 분들에게 생소한 것이므로 그다지 바람직하지 못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기술의 의미를 잘 함축하고 있는 좋은 용어이기는 합니다. 영어로는 "On Table Technique"이라고 부릅니다.

 

- 이 기술들은 탁구대 위를 벗어나지 않는 매우 짧은 공을 다룰 때에만 사용됩니다.

- 이런 기술들에는 4가지가 있습니다.

 

- 첫번째는 공을 네트 너머로 살짝 굴리는 기술로서 "스톱(Stop)"이라고 부릅니다. 바운드 직후를 노려서 공을 살짝 얹어서 떠넘기듯이 타구합니다. 이때 공에는 후퇴회전이 걸릴 수도 있고 회전이 걸리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푸시와 유사하지만 짧다고 하여 "Short Push"라고 부르기도 하는 듯합니다만 잘 들어 보지는 못하였습니다.

- 이 기술은 "드롭샷"이라고도 부를 수 있을 것입니다. 정식 용어는 아니지만 적어도 의미는 틀리지 않습니다.

- 스톱의 목적은 상대방이 드라이브로 선제공격을 할 수 없도록 하는 것입니다.

- 상대방의 스톱을 다시 스톱으로 넘기는 것을 "더블 스톱"이라고 합니다.

 

- 두번째는 짧은 공을 선제공격하는 "플릭(Flick)"입니다. 다른 말로는 "플립(Flip)"이라고도 하며, "대상공격(On Tabl Attack)"이라고 합니다.

- 플릭의 목적은 상대방의 "스톱"을 적극적으로 선제공격하는 것입니다.

- 드라이브로 선제공격을 하지 못하도록 하는 기술이 스톱이므로 이를 오히려 적극적으로 공격하는 기술인 플릭은 현대 탁구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 "플릭"이라는 것은 특정한 방법의 기술이 아니라 스톱과 같은 짧은 공을 공격하는 기술에 대한 총칭입니다. 회전을 걸기도 하고 때로는 걸지 않기도 합니다.

- "플릭"의 사전적 의미는 "가볍게 때린다"입니다.

- 흔히 "스냅 스트로크"라고 부르는 경향이 있습니다만, 단순히 스냅을 사용하는 기술은 아니며 팔꿈치 아래의 움직임이 주체가 되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손목의 스냅은 오히려 덜 사용됩니다.

- 상대방의 스톱이 떠올라서 그것을 강타하는 것은 플릭이 아닙니다. 이런 경우는 그냥 기본 공격 기술 중의 하나를 사용하게 됩니다.

 

- 세번째는 앞에서 이미 설명한 "푸시(Push)"입니다.

- 푸시는 비교적 긴 후퇴회전 공을 역시 길게 넘기는 기술이므로 탁구대 위의 잔기술이라고 표현하기에는 논란의 여지가 있습니다.

- 단, 상대방의 스톱을 짧게 넘기지 않고 오히려 길게 푸시로 넘기는 것은 가능합니다.

 

- 네번재는 최신 기술인 "흘리기"입니다.

- 이것은 라켓면을 옆으로 꺾어서 공의 옆면을 노려 상대방의 회전을 그냥 살려서 보내는 기술입니다.

- 긁는 것도 아니고 때리는 것도 아닌 매우 섬세한 임팩트가 요구됩니다. 임팩트 감각은 스톱과 유사합니다.

- 이 기술은 스톱이나 푸시의 하나의 변형으로 취급할 수도 있습니다.

- 최근 중국 선수들이 리시브 기술 중 하나로서 적극적으로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 이 기술을 영어로 무엇이라고 하는지는 명확하지 않습니다. 그냥 스톱의 한 종류 혹은 푸시의 한 종류로 취급하고 있는 듯합니다.

 

E.8. 서비스 Service

 

- 랠리를 시작하기 위하여 공을 처음으로 쳐서 넣는 기술을 서비스라고 합니다.

- 서비스는 상대방의 공의 영향을 받지 않으므로 자신의 마음껏 기술을 구사할 수 있습니다.

- 서비스를 "1구"라고 부르며, 그 다음에 리시버가 치는 공을 "2구", 서버가 그것을 다시 받아치는 것을 "3구"라고 합니다.

 

- 서비스는 다른 기술들과는 달리 먼저 자신의 코트에 한 번 공을 맞추고 나서 네트를 넘겨야 합니다.

- 서비스에는 매우 엄격하고 까다로운 규칙들이 적용되므로 규칙에 맞는 서비스를 하도록 연습해야 합니다.

- 손바닥의 중심에 공을 놓고 16cm 이상 띄워올린 후 그 공과 리시버의 눈 사이에서 모든 장애물을 치우고 공을 때려서 넣어야 한다는 기본 규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합니다.

 

- 서비스에는 많은 변화를 줄 수 있으며 좋은 변화 서비스는 그 다음에 이어질 랠리를 매우 유리하게 해 줍니다.

- 더 자세한 내용은 이 글에서는 생략합니다.

 

 

E.9. 리시브 Receive

 

- 서비스한 공을 받아내는 것을 "리시브"라고 합니다.

- 상대방의 공을 받아치는 것을 "리턴(Return)"이라고 합니다만, 상대방의 그 공이 "서비스"였던 특수한 경우의 리턴을 "리시브"라고 특별히 부릅니다.

 

- 리시브는 기술의 명칭이 아니며, "서비스를 받는 것"을 그렇게 부르는 하나의 총칭일 뿐입니다.

- 리시브에는 서비스를 제외한 수많은 기술들이 모두 사용됩니다.

- 리시브를 "2구"라고도 부릅니다.

- 좋은 리시브는 상대방이 3구 공격을 쉽게 할 수 없도록 하는 동시에 자신이 4구에서 공격할 수 있도록 찬스를 만들 수 있는 리시브입니다.

 

- 더 자세한 내용은 여기서는 생략합니다.

 

 

 
F. 우리나라에서 잘못 쓰이고 있는 대표적인 용어들

 

우리나라에서는 여러 가지 이유로 잘못된 용어들이 꽤 많이 쓰이고 있습니다. 이 중에는 그냥 대충 용납할 만한 것들(별 문제 없는 것들)도 있고, 절대 용납할 수 없는 것들(순 엉터리)도 있습니다. 그런 용어들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F.1. 화

 

'화'라는 것은 'forehand'에서 'fore'만을 읽은 것입니다. 실제 발음에는 '포핸드'보다 '화핸드'가 더 가깝습니다만 국어 표기법에 따라서 '포핸드'라고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냥 '화'라고 하면 포핸드로 구사하는 수많은 기술 중 어떤 기술인지 알 길이 없습니다. 기술의 명칭이 나와 있지 않은 것입니다. '포핸드 롱'을 이렇게 부르는 일이 많습니다. 단, 레슨에서 '화백'이라고 할 때는 단순히 포핸드 롱만을 얘기하는 것이 아니라 드라이브 등 다양한 기술을 사용한 포핸드와 백핸드의 전환을 얘기하는 것이므로 잘못된 용어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F.2. 백핸드

 

이것 역시 기술의 명칭이 아닙니다. 백핸드로 구사하는 '어떤 기술'을 말하는 것인지 알 길이 없습니다. '백핸드 롱' 또는 '백핸드 하프발리'를 이렇게 부르는 일이 많습니다. 단, "하프발리" 역시 그렇게 좋은 표현은 아니므로 "백핸드 기본 공격타법" 정도로 부르는 것이 바람직할 것입니다.

 

F.3. 커트

 

테이블 위에서 공의 아래를 밀어넘기는 타법인 '푸시'를 이렇게 부르는 일이 많습니다. 또, 때로는 '스톱'도 한데 묶여서 이렇게 불릴 수 있습니다. '커트'는 수비전형의 기술로서 상대방이 공격한 공을 방어하기 위하여 아래로 내리치는 타법입니다. 단, 날아오는 공 자체의 성질은 비슷하므로 의미의 혼동 때문에 문제될 일은 별로 없습니다. 즉, 완전히 잘못된 용어라고 할 수는 없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수비전형의 기술'에 대한 설명을 할 때 심각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으므로 가급적이면 구분해 주시기 바랍니다. "커트 수비"와 "수비기술이 아닌 커트(푸시나 스톱)"는 분명히 구분해야 하며, 기본기술의 명칭은 "푸시"나 "스톱"이지 "커트"가 아니라는 것 정도는 알아 두셔야 합니다.

 

F.4. 어택

 

'어택'이란 단순히 '공격'이란 뜻으로서 기술의 명칭이 아닙니다. 공격 기술, 즉 어택 기술의 종류는 우리가 많이 보는 스매시, 드라이브, 하프발리 등이 있습니다. 주로 '하회전 공에 대하여 회전을 걸지 않고 공격하는 것'을 '어택'이라고 잘못 부르는 일이 많은데 이 용어는 위의 '커트'처럼 대충 봐줄 수 있는 용어는 아닙니다. 절대로 이런 용어는 쓰면 안되겠습니다.

 

F.5. 쇼트(셰이크핸드)

 

펜홀더의 경우는 쇼트라고 해도 되지만 셰이크핸드에게는 쇼트라는 기술은 없습니다. '하프발리' 또는 '블록'을 덮어놓고 백쇼트라고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만 가능하면 쇼트라는 표현은 펜홀더에게만 사용해야 하겠습니다. 물론 이 경우는 위의 '어택'처럼 절대로 사용하면 안되는 악성 용어는 아니고 그냥 봐줄 수 있습니다만 셰이크핸드의 경우 공격적인 타법과 방어적인 타법을 구분하지 않고 덮어놓고 쇼트라고 하면 오해의 여지가 발생하므로 가급적이면 사용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쇼트 타법이 아니라 롱 타법에 해당하는 것을 쇼트라고 하게 되는 문제가 생깁니다.

 

F.6. 탑스핀 드라이브, 탑드라이브

 

이것은 대단히 잘못된 용어 중 대표적인 것입니다. "탑스핀(전진회전)"을 거는 기술을 드라이브라고 부르는데 이 "탑스핀"에서의 "탑"이라는 말을 테이블 위에서 공을 친다든가 높은 지점에서 빠른 타이밍으로 타구한다는 뜻으로 누군가가 멋대로 이해하여 퍼뜨린 잘못된 용어가 바로 이것입니다.  빠른 타이밍에 수평 스윙으로 드라이브를 거는 것은 "스피드 드라이브"라고 하며, 테이블 위에서 드라이브를 거는 것은 "대상 드라이브(On-table Drive)" 또는 "대상 탑스핀(On-table Topspin)"이라고 합니다. 아마도, "대상 탑스핀"이라는 말을 듣고는 앞쪽의 중요한 "대상"이라는 말은 흘려 버리고 뒷쪽의 "탑스핀"이 테이블 위라는 뜻으로 잘못 이해한 것으로 보입니다. "탑스핀 드라이브"라고 하는 것은 곧 "드라이브 드라이브"라고 하는 것과 같은 이상한 용어이므로 이 용어는 절대로 쓰면 안되겠습니다.

 

F.7. 드라이버

 

드라이브를 이렇게 잘못 부르는 분들이 간혹 계십니다. "드라이버(Driver)"는 "드라이브를 주전 기술로 사용하는 선수"를 말합니다. "er"로 끝나는 영어 단어는 어떤 것을 하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F.8. 드라이브스매시

 

드라이브는 전진회전을 걸어서 공격하는 기술이고 스매시는 회전을 걸지 않고 강타하여 공격하는 기술입니다. 특히 스매시는 강타를 통하여 득점을 노리는 기술로만 쓰이지만 드라이브는 다양한 상황에서 쓰입니다. 스매시를 할 때 스윙의 끝에서 라켓을 덮어씌우듯이 하여 약간 전진회전이 걸리게 함으로써 공의 안정성을 높이는 타법을 "드라이브 엔드 스매시(Drive End Smash)"라고 합니다만 그냥 "드라이브스매시"라고 하면 회전을 건다는 것과 걸지 않는다는 뜻을 가진 말이 하나로 들어간 매우 이상한 말이 됩니다. "폴로티"와 같은 수준의 이상한 단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용어도 사용을 삼가하는 것이 좋습니다.

 

F.9. 스냅스트로크

 

"플릭"을 이렇게 잘못 부르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것은 "플릭"이라는 탁구 용어를 TV 중계의 중계진이 아예 모르기 때문에 자주 듣게 되는 단어입니다. 그러나, 탁구 기술 중에 스냅이 필요없는 기술은 없습니다. 이 기술만이 스냅을 쓰는 기술이라고는 볼 수 없습니다. 물론 스냅 위주로 타구하는 것임에는 틀림없습니다만 플릭이라고 하여 항상 그렇게 하는 것만은 아닙니다. 중계에서 이런 말이 나오면 "아, 플릭이구나"라고 알아들으시면 됩니다. 단어 자체는 일리가 있기 때문에 굳이 "이 용어는 틀렸다"라고 하기에는 약간 무리가 있습니다.

 

F.10. 나라시

 

일본어 탁구 용어 중에는 "흘리기"라는 뜻인 "나가시" 혹은 "흘리는 드라이브"라는 뜻인 "나가시 드라이브"라는 말이 있습니다. "나라시"는 이 "나가시"라는 말을 잘못 듣고 멋대로 만들어낸 순 엉터리 용어입니다. 우리말로 번역하면 "울리기" 정도의 뜻이 되므로 완전히 정체불명의 말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절대로 사용해서는 안되는 용어입니다. 아예 말도 되지 않습니다.

 

 

 
G. 대한탁구협회 탁구용어 해설집

 

참고를 위하여 대한탁구협회의 탁구용어 해설집을 첨부합니다. 기술 용어 뿐만이 아니라 탁구 전반에 걸친 용어들이 망라되어 있습니다. 용어 중 일부에는 빨간색으로 괄호 안에 부가설명을 붙였습니다.

 

A

Advice : 조언. 도움되는 말.

All Round Player : 다양한 기술과 전술을 구사하는 선수.

All Side 연습 : 전 count를  다 사용하는 연습.

Anti-spin Rubber : 회전이 걸리지 않는 Rubber.

Appeal : 이의 제기. 소청.

Association : 협회.

Assistant Coach : 보조 코치. 부코치.

Assistant Umpire : 보조 심판. 부심.

Attack : 공격성 타구. 공격. (흔히 탁구장에서 사용하는 "어택"이라는 말은 완전히 틀린 것입니다. 어택이란 이렇게 그냥 공격이란 뜻입니다.)


B

Backhand Drive : Backhand로써 회전을 거는 타법.

Backhand Stroke : 라켓을 쥐지 않은 팔의 방향에서 타구 하는 것(오른손잡이는 왼쪽 방향에서, 왼손잡이는 바른쪽 방향에서 타구 하는 것).

Back Side : 라켓을 쥐지 않은 쪽의 court.

Back Swing : 타구 하기 전, 준비자세에서 타구 하기 위하여 Racket을 뒤로 빼는 동작.

Back Spin : 후퇴회전. 하회전. cut. chop 이라고도 한다.

Ball : 무게 2.7g. 직경 40mm. 흰색 혹은 오렌지색의 셀룰로이드 공.

Basic Technique : 기본기술. 기초기술.

Balance : 균형. 조화.

Blocking : 상대가 강한 스매쉬나 강한 회전구로 공격해 올 때 전진해서 방어하는 기술. (본래는 ing는 빼고 그냥 "Block"이라고 해야 하고, "전진해서"가 아니라 "전진에서"가 옳습니다만. ^^ 그리고, 꼭 강한 공격이 아니라 약한 공격이라도 블록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저 위에서 설명한 것과 근본적인 차이는 없습니다. 공격이 강하지 않다면 굳이 블록을 할 필요는 없고 맞받아치는 편이 훨씬 영양가가 있겠죠.)

Blade : 라켓판 자체(고무가 없는 판).

Both Cut : 쌍방이 탁구대 위에서 서로 cut 하는 것. ("탁구대 위에서"라고 되어 있는 것에 주목하시기 바랍니다. 그런데, "탁구대 위"이므로 "cut"이라기보다는 "short cut"이라고 하는 것이 더 맞겠죠. 별 문제는 없습니다.)

Body work : 몸의 움직임. (단순하게 몸을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본래 풋웍을 해야 할 것을 몸의 움직임으로 대처하는 것을 말합니다. ^^)

 

C

Cadet Championships : 일반적으로 14세 미만의 대회를 말한다.

Call : 심판의 판정에 따른 외침.

Center Line : 중앙선. 복식 경기시, 서브 넣는 구역을 위해 중앙에 그어놓은 선.

Chop : 후퇴회전으로 cut와 같은 뜻인데 유럽에서는 cut라는 용어보다 chop을 즐겨 쓴다. (보통은 "Cut Defence", "Chop Defence"라고 부릅니다.)

Close Stance : 발의 자세가 탁구대 end line에 대해서 비스듬히 선 자세를 말한다.

Competition : 경기, 시합.

Counter Attack : 역습. 반격. 상대의 공격구를 되받아 치는 것. (그렇습니다. 카운터라는 것은 역습을 말합니다. 되받아치는 것입니다.)

Course : 공이 진행하는 방향.

Court : 경기장. 경기 구역.

Cross : 대각선 방향을 말한다.

Cut : 공을 후퇴회전(하회전)을 시켜 치는 타법. Chop과 같음. (하지만 엄밀히 따지면 단순히 후퇴회전을 건다기보다는 "수비 기술"이라는 말이 붙어야 합니다. 탁구대 위의 Short Cut, 즉 위에서 Both Cut라고 설명된 기술은 일반적으로 Push라고 부릅니다.)

Consolation Match : 1회전에서 탈락한 선수를 위하여 위로하는 차원에서 만든 번외 경기.

Control : 조정. 조절. 억제.

Cut Stroke : 공을 후퇴회전 시켜 치는 타법. (이거 아주 중요한 것입니다. 커트 스트로크라는 것은 커트를 받아치는 타법이 아니라 커트 그 자체를 말하는 것입니다!!!)

 

D

Defence : 수비. 방어하는 것.

Deputy Referee : 심판장 대리.

Deuce : 11점제에서 10:10 상황을 이야기 함. 이후 2점을 얻어야 승패가 결정된다.

Dickey : 등번호판

Doping Control(Doping Test) : 금지약물 검사.

Doubles : 복식경기

Draw : 추첨. 추첨하다. 승패 없이 비기다.

Dribble : 공이 라켓에 두 번 닿았을 때.

Drive : 공을 회전시키는 타법. (단, 이것은 우리와 일본에서만 이렇게 쓰는 것이고, 유럽 등에서는 Topspin이라고 합니다.)

Drop Short : Stop Short와 같이 상대 공의 speed를 죽여 아래로 떨어지게 하는 타법.

 

E

Edge : 탁구대 모서리.

End : 끝. 다하는 곳. 탁구에서는 한쪽 코트를 의미함.

End Line : 탁구대의 가로 줄.

Entry : 출전 선수.

Equipment : 장비.

Expedite System : 촉진 경기 제도.

 

F

Faint Rubber : 일반적인 고무 보다 연질의 고무. (이 설명은 틀렸습니다. 연질일 뿐만 아니라 긴 돌기가 밖으로 나온 러버가 페인트 러버이죠. 즉, "롱핌플 러버"를 말하는 것입니다.)

Fake Play : 상대가 생각지 못한, 의표를 찌르는 일종의 속임 수법.

Fair Play : 정정당당하게 경기하는 것.

Fault : 잘못. 규정 위반.

Final : 최종적인. 결승.

Finish : 타구를 하고 난 후. 최종적 상태.

Flick : 네트 부근의 짧고 낮은 공을 손목을 이용하여 가볍게 타구 하는 것.

Fitness Training : 몸의 기민성, 교치성, 유연성 등을 기르기 위한 운동.

Follow Through : 공을 치고 난 직후부터 finish까지의 자연스런 swing 상태.

Foot Work : 발의 움직임.

Fore Hand Stroke : 라켓을 쥔 팔의 방향에서 전면으로 타구 하는 것. (주목! 포핸드 스크로크란 이 설명처럼 포핸드로 하는 모든 기술을 말하는 것이지 흔히 오해하는 것처럼 특정 기술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Fore Side : 라켓을 쥔 쪽의 Half Court.

Free Hand : 라켓을 쥐지 않은 손.

Full Swing : 팔과 몸 전체로 하는 Swing. (의미가 약간 ...... ^_^)

 

G

Game : 경기. ("set"라고도 하는데 지금은 탁구에서 set라는 말은 쓰지 않는다) (그렇습니다. 세트가 아니라 게임이 옳습니다!!!)

Glue : 접착제(고무풀).

Glue Test : 접착제 검사.

Grip : 라켓을 쥐는 모양. 방법.

 

H

Half Court : 중앙선을 중심으로 한 좌우 양 구역.

Half Volley : 탁구대에 공이 바운드 한 후 정점까지 가기의 절반 정도에서 타구하는 것. (즉, 정점 전의 빠른 타이밍을 말합니다. 이것이 하프발리의 본래의 의미입니다. 바운드 직후 혹은 정점 전이므로 마치 발리하듯, 그러나 발리가 아니기 때문에 "하프"발리라고 합니다.)

High Toss Service : 공을 높이 던져 올려 하는 서브.

 

I

Image Training : 기술과 전술을 상상으로 생각하며 익히는 훈련법.

Impact : 라켓으로 공을 타구하는 순간. 지점.

Individual Game : 개인전(단, 복식 포함)

Interval : 짬. 틈. 사이. (시간 상)
 

J

Junior Championship : 만17세까지의 대회.

 

K

Knuckle : 무회전. 회전이 걸리지 않는.

 

L

Left Spin : 좌회전(타구한 사람의 왼쪽으로 공이 돌아가는 것).

Let : 경기 중이 아닌 상황. 보통, No-paly 라고도 한다.

Lobbing : 탁구대에서 떨어져서 공을 높이 올려 수비하는 기술.

Long Play : 탁구대에서 떨어져서 길게 Rally 하는 경기 방법.

Loop Driver : 공의 아랫면에 라켓을 최대한 격렬하게 마찰시켜 전면으로 강한 전진회전을 거는 기술. (이것도 우리나라와 일본에 국한된 용어입니다. 틀린 것은 아닙니다!!!!!! 다만, "공의 아랫면에"라는 것은 요즘 기준과는 좀 동떨어진 느낌이 있군요. ^^ 아마추어라면 그렇게 해도 될 듯.)

Love All : 탁구에서 처음 경기 시작할 때, 양 선수가 0:0 이라는 심판의 구호.

 

M

Match : 단체전이나 개인전에서 5게임 또는 7게임을 묶어서 1 Match라고 한다.

Match Point : 경기가 끝나기 직전 최후의 1점을 말한다.

Middle : 탁구대의 중앙 또는 경기자의 몸쪽을 말한다.

Mix Doubles : 혼합복식(남녀).

Moved Table : 탁구대를 움직였을 때. (실점이 된다)

 

N

Net Assembly : 네트와 지주를 포함한 전체를 말한다. 양지주 사이의 길이는 183cm이고 높이는 15.25cm이다.

Net Play : 네트 근처의 짧고 낮은 공을 처리하는 기술.


O

Obstructs : 방해. 방해물.

Official Ball : 공인구.

Open Hand Service : 손바닥을 펴고 넣는 서브.

Open Stance : end line과 평행으로 서 있는 발의 자세. (보통은 "평행 스탠스(Parallel Stance)"라고 합니다.)

Orthodox Rubber : 스폰지가 없는 한 장 짜리의 얇은 천연 돌출 Rubber. (이것이 바로 오소독스 러버라는 것입니다.)

 

P

Pair : 복식에서의 짝. 한 쌍.

Penalty : 반칙의 벌점.

Pen Holder : 라켓을 pen을 쥐듯이 쥐는 Grip.

Pimple Rubber : 표면에 돌기가 나와 있는 고무.

Pivot : 중심축. 축으로 회전하다.

Practice : 연습. 훈련.

Push Short : Back Hand로 공을 앞으로 강하게 미는 기술. ("푸시"가 아니라 "푸시 쇼트" 즉 "푸시성 쇼트"입니다. "푸시"라고 하면 다른 기술을 말하게 됩니다.)

 

Q

Qualifying Stages : 예선경기

Quarter Final : 준준결승. 8강전.

 

R

Racket Control : 라켓검사.

Racket Covering : 라켓판에 붙이는 고무. (우리가 흔히 "러버"라고 부르는 것의 정식 명칭은 "라켓 커버링"입니다. ^^)

Racket Hand : 라켓을 쥔 손.

Rally : 서로 계속해서 타구하는 것.

Random : 불규칙적인. 닥치는 대로.

Ready : 경기를 시작하기 전, 준비하라는 심판의 구호.

Receive : 서브를 받는 것. 제2구.

Receiver : 서브를 받는 사람.

Referee : 심판장.

Relaxation : 이완. 정신적, 육체적으로 쉬게 하다.

Return : 되돌려 치는 것.

Right Spin : 우회전(타구한 사람의 오른쪽 방향으로

, , , , ,

Comments

1 운동사랑

잘 봤습니다.^^

1 원쥬니

좋은정보감사^^

99 정다운

이렇게 좋은 정보를 올려주셔서 넘 감사합니다,

잘 배우고 참고하겠습니다,

1 남들처럼

첨 시작하는데 용어가 참 많네요..

공부 열심히 해야겠네요.

1 깐돌이

용어를 정확히 사용해야겠군요.

잘 배우겠스니다.

1 미미편소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용어의 정확성을 배웠습니다.

1 geenie21c

우와~

정말 많다...

언제 다 외우냐 이거...ㅠ

17 산이요

잘못된 용어를 사용하는것 보다는 자주 들어와 익히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제가 모른 용어들 너무 많아서 잘주 들어와 보고 나간고 해야죠.... 고맙습니다......

1 활인보천

감사합니다.

중국어 용어를 병기해주시면 더욱 감사하겠습니다.

1 임 또옹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1 눈넷64

...흠흠... 고고탁에서도 당황스런 용어들이 너무 많더군여... 첨 들어와서 정말 헤맸음...^^

 일펜 중펜.. 남무하는 용어들... 사전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지염

99 명수사관

감사히 잘 봤습니다

58 늦깍이

이거 웬만큼  써먹을려면 여러 번 여러 번 읽어 봐야 되겠네요. 

그러나 많은 도움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99 정다운

우리가 꼭 알아야하고 꼭 배워야할 탁구규정들이네여,,,

 

 

1 동글이아빠

좋은 자료 고맙습니다.

3 png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1 미스타림

잘봤습니다

4 불나방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탁구를 이해하는데 많이 도움될 것 같네요

19 새롬

좋은자료 많은 도움이 되겠습니다.

이렇게 많은 용어가 있군요?  내용 아주 잘 봤습니다.  경기에 많은 도움이 되겠네요,,,

1 플루

좋은자료 감사합니다.

1 국피디

용어의 개념이 확 잡히는 군요 고맙습니다

1 절대고수

잘 봤습니다.

4 불나방

좋은자료 감사합니다.

8 부호

감사합니다.

1 spheros

좋은자료 감사합니다.

1 나르샤

좋은정보감사합니다.....

1 캡틴석이

용어가 참 많네요 잘 배우고 갑니다. ^^

1 삼족오

감사합니다

와우. 용어 정리에 딱인 자료네요~ 잘봤습니다.

39 연습중

감사합다.

1 하정사랑

잘봤습니다.

9 단 벌

낼 다시 봐야껫다 감사

99 cs

좋은 자료입니다.

두고 두고 공부해야겠습니다.

고고탁에는 탁구의 모든 것이 있네요.

고고탁님 정말 감사합니다.

1 유학생

잘보고 갑니다. 또 오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 김송곡

기본이 잘돼야....

1 신영희

와 너무 많어 이걸 언제 다 외우지?

1 진인사

많이 배웠습니다. 감사합니다.

1 타악돌

초보인데 용어, 규칙, 기술등 다양한 자료에 감사드립니다

이론적 무장도 열공하게읍니다

1 솔터산지기

잘 읽었네요 감사

9 바닷가

잘 보고 갑니다..

1 호호아저씨

공부할게 많내요~

5 두암골

자주 보고 공부해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 탁구좋아함

감사히 잘 보았습니다.

1 레프티

용어뿐만 아니라 거의 강좌에 가깝게 기술도 설명해 주셨네요. 감사합니다.

1 윤세라

용어 잘 봤습니다. 감삿합니다

1 약수

탁구의 기초에 대한 자세한 설명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고맙습니다.

1 맘편폐인

잘 봤습니다.

69 남이

감사합니다.

1 블랙폴

감사합니다.

1 바람과 물

감사합니다

6 날위하여

감사합니다.

99 명상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13 ^^*는 그대

잘못된  용어가 많기는 하네 잘알고 사용 할께요

2 안내자

잘봤습니다.

10 연꽃잎

생활체육인들은 탁구기술용어를 알려고 하지도 안고 관심도 없지요. 그러니 전혀 골치 아플것이 없습니다.

 

1 배려미

용어를 보니 탁구기술에 대하여 많이 이해가 되며 큰 도움이 됩니다.감사합니다.

35 루루

역시 이론이 중요합니다.

30 kjt

잘 봤습니다.

99 CS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 

99 명수사관
잘 봤습니다
99 정다운
고고탁님께서 올려주신 좋은자료  넘 감사드리며 잘 보고 갑니다,,,,,
12 행인
아주 자세한 내용 감사합니다.
72 민즈타니수
좋은 내용 감사합니다.
99 명상
감사합니다~~~
99 강청수
잘 봤습니다.
36 열심하자1
감사합니다
잘 볼게요
33 달빛한스픈
정보 감사합니다
3 후진버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홈 > 탁구교본
탁구교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2792
2019년 ITTF 월드투어 댓글5 M 고고탁 02.09 3180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3562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6 M 고고탁 10.28 24973
열람중 탁구용어 댓글71 M 고고탁 07.04 51579
박원복님의 실전탁구이론 댓글207 M 고고탁 07.04 61023
탁구 스트레칭2 댓글86 M 고고탁 08.03 51117
120 포핸드 드라이브 기본 스윙 배우기 - 변성경 댓글1 20 tt019499 06.06 505
119 탁구]시스템 연습과 자유연습이란? 댓글26 M 고고탁 08.04 7001
118 탁구훈련 연습메뉴를 구성하는 법 댓글40 M 고고탁 08.03 9658
117 볼박스로 레슨하는 방법 티칭 댓글105 M 고고탁 06.21 19099
116 아이들 탁구에 흥미를 유발하는 게임 댓글39 M 고고탁 12.11 13221
115 화백전환 볼박스 연습 댓글113 M 고고탁 11.30 21575
114 2)중국국가대표 트레이닝 코치 루이펭의 Short, Long 백서비스 강의 댓글127 M 고고탁 08.18 19375
113 1)중국 국가대표 탁구팀 훈련장면 --> 강추 댓글195 M 고고탁 07.10 29569
112 중국자료 세이크핸드 다구연습법 9 댓글92 M 고고탁 07.02 19451
111 중국자료 세이크핸드 다구연습법 8 댓글53 M 고고탁 06.30 12833
110 중국자료 세이크핸드 다구연습법 7 댓글43 M 고고탁 06.29 12674
109 중국자료 세이크핸드 다구연습법 6 댓글48 M 고고탁 06.27 12453
108 중국자료 세이크핸드 다구연습법 5 댓글48 M 고고탁 06.26 11564
107 중국자료 세이크핸드 다구연습법 4 댓글51 M 고고탁 06.25 12608
106 중국자료 세이크핸드 다구연습법 3 댓글56 M 고고탁 06.24 13124
105 중국자료 세이트핸드 다구연습법 2 댓글74 M 고고탁 06.24 15096
104 중국자료 세이크핸드 다구연습법 1 댓글106 M 고고탁 06.24 18782
103 연속드라이브 풋워크 볼박스 훈련 댓글127 M 고고탁 12.19 21573
102 드라이브에 대한 백핸드 블록 볼박스 훈련 방법 댓글113 M 고고탁 12.16 20015
101 마롱의 포핸드 드라이브 풋워크 댓글95 M 고고탁 11.23 31017
100 마린의 드라이브 볼박스 댓글66 M 고고탁 11.17 14328
99 쉐이크의 포포백 다구 연습 댓글56 M 고고탁 10.28 14091
98 스톱 및 플립 다구 연습 댓글101 M 고고탁 10.25 19348
97 강한 백스핀 볼박스 훈련 댓글121 M 고고탁 10.17 19524
96 백사이 커트 포사이드 민볼 볼박스 훈련 댓글46 M 고고탁 10.17 11584
95 탁구기본 레슨시 사용하는 볼박스 훈련 댓글60 M 고고탁 08.16 16246
94 백사이드에서 비껴서 거는 드라이브 댓글126 M 고고탁 08.14 19267
93 보스커트(백스핀 푸쉬) 댓글85 M 고고탁 08.10 21242
92 마린의 포핸드 드라이브 폼 관찰자료(다구연습 동영상 댓글69 M 고고탁 08.04 26469
91 포핸드 시스템 연습 댓글91 M 고고탁 08.01 21211
90 포핸드 기본에 관한 고찰 댓글108 M 고고탁 07.31 19532
89 숏게임 트레이닝 레슨 댓글48 M 고고탁 07.15 16072
88 숏게임 트레이닝 레슨 댓글38 M 고고탁 07.15 15079
87 다구연습 스매쉬와 사이드스텝의 좋은 예 댓글98 M 고고탁 06.09 15114
86 다구연습 --- 무작위 하회전 포핸드 드라이브 댓글92 M 고고탁 06.09 23474
85 쉐이크핸드 -- 다구연습(양핸드 드라이브 및 랜덤) 댓글83 M 고고탁 06.08 14032
84 펜홀더-다구연습(백플릭후 포) 댓글52 M 고고탁 06.07 11224
83 펜홀더-다구연습 백플릭 댓글51 M 고고탁 06.07 12768
82 펜홀더-다구연습2 댓글48 M 고고탁 06.07 9127
81 펜홀더-다구연습1 댓글49 M 고고탁 06.07 10118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XU XinCHN
2FAN Zhendong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CALDERANO HugoBRA
7BOLL TimoGER
8Liang JingkunCHN
9Falck MattiasSWE
10Lin Yun-juTAI
11NIWA KOKIJPN
12OVTCHAROVGER
13Mizutani JunJPN
14Jang WoojinKor
15Franziska Patrick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