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주제에 상관없이 적고 싶은 이야기를 게시하는 곳입니다.

탁구에 관한 이야기, 음악, 영화, 가정사에 상관없이

어떤 내용도 게시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그러나 누구에게나 민감한 진영논리는 사절합니다.

우리는 보수든 진보든 우든 좌든 탁구치는 사람들입니다.

탁구 하나만으로도 우리는 만나서 얼마든지 즐겁게 탁구칠수 있습니다.

여인처럼 고통을 참지만 소녀처럼 상처 받는다네


Nobody feels any pain

Tonight as I stand inside the rain

내가 빗속에 서 있는 것처럼 오늘밤 아무도 고통을 느끼지 않아.

 

Everybody knows

That Baby’s got new clothes

But lately I see her ribbons and her bows

Have fallen from her curls

모두 그녀가 새 옷을 입은 걸 알지

하지만 최근에 나는 그녀의 곱슬머리에서 떨어진 리본과 머리끈을 봐.

 

She takes just like a woman

She makes love just like a woman

그녀는 여자처럼 받아들이지

그녀는 여자처럼 사랑을 나누고

And she aches just like a woman

But she breaks just like a little girl

그녀는 여자와 똑같이 고통을 참지만

어린 소녀처럼 상처를 받는다네.

 

 

Queen Mary, she’s my friend

Yes, I believe I’ll go see her again

나의 여왕 메리, 그녀는 내 친구야

그래, 난 그녀를 다시 볼 거라 믿어

 

Nobody has to guess

That Baby can’t be blessed

Till she sees that she’s like all the rest

With her fog, her amphetamine and her pearls

모두들 그녀가 축복받았다고 생각하게 되지

항상 안개, 진주와 각성제를 갖고 있는 그녀가 결국 다른 이들과

같다는 걸 알게 될 때까지는 말이야


 

She takes just like a woman, yes, she does

She makes love just like a woman, yes, she does

그녀는 꼭 여자처럼 받아들이지, 그녀는 그래

그녀는 여자 같이 사랑을 나누지, 그녀는 그래

And she aches just like a woman

But she breaks just like a little girl

그리고 그녀는 여인처럼 고통을 참지만

어린 소녀처럼 무너진다네.

 

 

It was raining from the first

And I was dying there of thirst

So I came in here

여긴 처음부터 비가 내렸지

그리고 나는 목이 말라 죽을 지경이어서 이리 온 거야.

 

And your long-time curse hurts

What’s worse is this pain in here

너의 길고 긴 악담에 상처 받았지만 더 힘든 건 이곳에서의 고통이야

 

I can’t stay in here

Ain’t it clear?

난 더 이상 여기 있을 수 없어. 분명히 알아듣겠지?

 

I just can’t fit

Yes, I believe it’s time for us to quit

나에겐 맞지 않아. 그래 우리가 그만둘 때라고 믿어.

 

When we meet again

Introduced as friends

훗날 우리가 친구들에게 소개되어 다시 만날 때

 

Please don’t let on that you knew me when

I was hungry and it was your world

제발 언제부터 날 알았는지 얘기하지 마

그때 나는 배고픈 시절이었고 세상은 네 것이었다고

 

Ah, you fake just like a woman, yes, you do

You make love just like a woman, yes, you do

아, 너는 여인처럼 속임수를 써, 너는 그래

너는 여인처럼 사랑을 하지, 너는 그래

Then you ache just like a woman

But you break just like a little girl

그리고 넌 여인처럼 고통을 참지만

어린 아이와 똑같이 울어버리네

2016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밥 딜런의 노래를 우리말로 번역하는 일은 정말 어렵습니다.

딜런은 음악계뿐 아니라 오랫동안 문학계에서도 각광받는 거물이었고,

그의 노랫말은 시라는 문학 장르에 편입되기에 충분합니다.

그것은 문학일 뿐 아니라 그의 자극적인 음계나 목소리와 잘 어울리는 기묘함까지 있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그의 1966년 노래 Just Like A Woman은

딜런의 대표작 중에서 그나마 직역이 먹히는 가사를 갖습니다.

자신의 사랑과 이별의 아픔을 노래한 이 곡은 가사의 중요한 부분에서

그와 동갑내기 연인이었던 존 바에즈(Joan Baez)를 명백하게 암시하는 내용이 있습니다.

그들이 처음 만났을 때 바에즈는 신비한 미성으로 포크 음악계에 떠오르는 스타였고,

무명 싱어 송 라이터에 불과하던 딜런을 자신의 무대에 내세워 그의 이름을 알린 장본인이었습니다.

그 당시의 상황은 딜런의 자존심에 큰 상처를 주었고 결국 두 사람은 헤어지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딜런은 이 노래가 한명의 여성에게 초점을 맞춘 것이 아니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밥 딜런 문학의 아름다움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이 노래를 가사와 함께 감상해보시기 바랍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99 명수사관
잘 들었습니다
99 정다운
장자량님께서 좋은 노래를 올려 주셔서 넘 감사드리며 저도 잘 보고 잘 듣고 갑니다,,,,
54 hok59
잘 봤습니다..ㄳ
16 사고의 전환
여기서 밥딜런을 만나게 될 줄...
유태인들은 도데체 어떤 교육환경이고 그 끈은 어떨까요?
부모님들을 보면서 어떤 과제를 더 슬기롭게 극복하는걸까요?
"바람만이 아는 대답"의 저서에서 유태인을 알고 싶어졌지요, 간절히...

그의 자서전 바람만이 아는 대답은
세익스피어의 잃어버린 일기장을 발견하는 것이라고까지 했는데...
1962년의 노랫말을 우리글로 바꾼것이 과연 얼만큼 진실성에 가까울지는 몰라도
그의 가슴 속, 언어지도를 따라가 보고 싶네요~~~

올해 75쯤 되나요?
그의 열정에 찬사를 또 그의 건강에도 축복이 있길 바라며...
18 장자량
제가 음악게시판에 존 바에즈의 초창기 작품인 The rivers in the pines을 올렸더니 고고탁님께서 그 노래에 개인적인 추억이 담겨있다고 하셨습니다. 그 댓글을 읽고 가수 초창기의 밥 딜런이 존 바에즈와 연인이었던 게 떠올랐고 자연스럽게 이 노래가 떠올랐습니다. 이 노래는 밥 딜런의 유명곡들 중에서 제가 해석해서 글로 옮겨도 많이 어색하지 않은 유일한 곡이라고 생각되어서 직접 번역한 것도 함께 올렸습니다.

평균적으로 유대인들은 월등하다는 단어가 어울릴 정도입니다. 1920년대 초 미국에서 하버드 대학교 등 유명 사립대학들이 입학시험을 폐지하고 입학사정관 제도로 전환해 학업성적 뿐 아니라 성격, 리더쉽, 봉사활동 등을 주관적으로 수량화해서 입학사정에 도입했습니다. 그 이유는 입학시험으로 학생을 뽑았다가는 일류 대학들이 유대인 학생 천지가 될 것을 우려해서였습니다. 미국에 한정해서 이야기해도 유대인은 미국인의 2% 남짓이지만 유명대학 교수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고 경제 및 과학 분야 노벨상 수상자의 약 절반이 유대인입니다. 슈퍼리치 순위에서 유대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그보다 더 높습니다.

개인적으로 느껴온 그들의 좋은 점들을 열거하면 근면성, 가족의 중요성, 교육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 음악을 비롯한 예술적 감수성, 과학적이고 이론적 사고에서 보이는 탁월한 재능 등입니다.

매번 좋은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Congratulations! You win the 4 Lucky Point!

84 강청수
잘 들었습니다.
54 hok59
감사합니다..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017 스웨덴오픈국제탁구대회 M 고고탁 11.15 820 0
핑챗(pingchat)의 용도와 사용법 - 분실된 아이디암호 찾기 댓글40 M 고고탁 08.08 2276 4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88 M 고고탁 10.28 12359 63
스마트폰에서 고고탁 바로가기 만드는 방법 댓글13 M 고고탁 07.29 4382 1
걍벽님의 글 전부 다시 모음 댓글40 M 고고탁 01.08 74374 9
17432 삼성생명 우수선수초청대회 방문 첫날 분위기 M 고고탁 2시간전 83 1
17431 새로운 ABS 볼 때문인지 중국 선수들 라켓 변경이 잦네요 31 히릿 3시간전 168 1
17430 나를 바꾸는 51 황금단어 ! 댓글4 99 정다운 8시간전 89 1
17429 민러버도 있나요? 댓글4 24 leifei 11시간전 180 1
17428 초등 우수선수 초청대회 관전 댓글4 M 고고탁 13시간전 210 1
17427 RTA 라면 댓글7 84 강청수 15시간전 171 3
17426 그랜드 파이널스 남단 우승자는? 댓글6 M 고고탁 21시간전 329 4
17425 이밴트 상품 15일 오전에 수령 햇습니다. 댓글6 48 haru 21시간전 81 1
17424 유럽 선수로 사상 첫 탁구 최고상 받은 티모 볼. [2017 ITTF 스타 어워즈] 댓글3 42 빠빠빠 22시간전 136 2
17423 저도 이번 이벤트 경품(러버더블)을 잘 받았습니다 - 고고탁님 넘 감사합니다,,,, 댓글6 99 정다운 23시간전 64 1
17422 이메일로 봤는데 옵챠로프 선수가 내달에 1위가 된다네요..? 댓글5 17 XUper 1일전 232 1
17421 이벤트 라켓블레이드 수령했습니다. 댓글5 64 명상 1일전 98 1
17420 이벤트 상품 도착되었습니다. 댓글5 84 강청수 1일전 138 1
17419 201-8년 신년 달력 40명 선착순 모집합니다.. --- 종료됨 댓글59 M 고고탁 1일전 627 0
17418 Re: 201-8년 신년 달력 40명 선착순 모집합니다. 21 smash55 1일전 4 0
17417 이벤트 품목 도착 댓글4 99 명수사관 1일전 278 1
17416 탁구서비스 훈련 장치 서브에이스 11월 버전을 선보입니다. 댓글12 M 고고탁 2일전 483 2
17415 생활의 달인이 전하는 지혜 ! 댓글6 99 정다운 2일전 149 1
17414 2017년 중국의 3번째 탑텐 영건 첸싱통. (2017년 12월 여자탁구 세계랭킹) 댓글8 42 빠빠빠 2일전 267 2
17413 2017 그랜드파이널스 탁구대회 대진표 댓글11 M 고고탁 2일전 425 4
17412 관장님의 공격력 댓글23 17 PNRL 2일전 677 2
17411 요즘 탁구를 치면 사타구니가 당기고 아픕니다.. 댓글8 17 비스카리아-FL 2일전 301 1
17410 용서? 댓글11 99 명수사관 2일전 457 4
17409 알쏭달쏭한 교통법규 댓글9 M 고고탁 3일전 278 3
17408 부모님 선물 댓글21 84 강청수 3일전 377 0
17407 abs공 조금 더 지켜봐야~~~ 댓글14 10 살라리 4일전 1008 1
17406 <건강상식> 건강수명 10년 늘리는 코 호흡의 중요성*◑* 댓글9 99 정다운 4일전 228 1
17405 신발끈 신통방통 매는 법 댓글17 M 고고탁 4일전 519 4
17404 위례신도시 유로파 탁구클럽 오픈 안내 댓글12 28 광화문연가 4일전 480 2
17403 장원장 라켓/ 러버 사용기 당첨자 발표 댓글66 M 고고탁 4일전 740 1
17402 원년 우승 팀은 양하은의 팀 메이스. [2017 T2 APAC 리그 그랜드파이널] 댓글8 42 빠빠빠 4일전 304 2
17401 나의 탁구 이야기 ep2 댓글14 10 헝강이 4일전 518 0
17400 내년도 탁구 달력 댓글4 17 송대영 4일전 600 0
17399 행복의 조건 댓글11 84 강청수 5일전 166 0
17398 나의 탁구이야기 ep1 댓글18 10 헝강이 6일전 796 4
17397 나이들어서도 시력을 지키는 방법! 댓글8 99 정다운 6일전 534 1
17396 요즘작품서예 댓글7 5 팔영 6일전 183 2
17395 티모 볼의 3전 4기. 결과는 우승!! [2017 T2 APAC 리그 그랜드파이널] 댓글8 42 빠빠빠 6일전 459 5
17394 요즘 탁구를 쉬고 있어서 그런데 질문.. 댓글8 17 XUper 6일전 559 2
17393 Abs볼이 탁구를 더 비인기 종목으로 만드는것 같습니다. 댓글10 15 맑은하늘과 구름 6일전 976 6
17392 금빛나래 탁구후원회 훈훈한 소식 댓글14 M 고고탁 7일전 507 4
17391 티모볼의 스위칭 샷 --> 수정했습니다. 댓글12 M 고고탁 7일전 587 2
17390 광진구 호 탁구교실 이용 후기 입니다.^^ 댓글19 19 아직은초보 7일전 534 5
17389 인형같은 외모 만큼이나 빛났던 베르나데트 쇠츠의 우승. [2017 T2 APAC 리그 그랜드파이널] 댓글9 42 빠빠빠 7일전 645 2
17388 솩스 신났네요 댓글9 21 회한 7일전 653 2
17387 천안 탁구 파트너 찾습니다. 댓글8 18 바이바이킹 8일전 431 1
17386 각종 건 강 정 보 모음집! 댓글10 99 정다운 8일전 116 1
17385 택시 기사님의 센스 댓글9 84 강청수 8일전 420 3
17384 [2017 T2 APAC 리그 그랜드파이널] T2 APAC 리그에도 불어닥친 유럽 탁구 바람. 댓글7 42 빠빠빠 8일전 325 3
17383 잠자는 내돈 빨리 찾는 방법! 댓글5 99 정다운 8일전 304 1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MA LongCHN
2FAN ZhendongCHN
3OVTCHAROVGER
4Xu xinCHN
5BOLL TimoGER
6LIN GaoyuanCHN
7MIZUTANI JunJPN
8NIWA KokiJPN
9JHAng JikeCHN
10LEE SangsuKOR
11GAUZY SimonFRN
12Fang BoCHN
13CHUANG Chih-YuanTAI
14WONG Chun TingHKG
15MATSUDAIRA KentaJPN
16Yan AnCHN
17Harimoto TomokazuJP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