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주제에 상관없이 적고 싶은 이야기를 게시하는 곳입니다.

탁구에 관한 이야기, 음악, 영화, 가정사에 상관없이

어떤 내용도 게시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그러나 누구에게나 민감한 진영논리는 사절합니다.

우리는 보수든 진보든 우든 좌든 탁구치는 사람들입니다.

탁구 하나만으로도 우리는 만나서 얼마든지 즐겁게 탁구칠수 있습니다.

공상 과학 소설 - 9

33 prince 6 253

* 디애나

수감 시설의 어느 방안.

조이가 벽면 옆의 침상에 누워 곤히 잠들어 있고
어머니와 사이토는 걱정스러운 얼굴로 테이블 앞에 앉아있다.

“그래, 저 청년이 나를 알아보았고, 내가 엄마라고 했다고?”

“예, 자세한 내용은 조이가 깨어나면 알 수 있을 겁니다.
다친 곳은 없어 보이니 곧 깨어나겠죠.
짧은 시간에 너무 많은 체력을 쏟아 부어 지쳤을 거에요.”

“저 애가 내 아들이라면, 이름은 길버트야,
리처드 캐플릿과 디애나 캐플릿의 아들 길버트 캐플릿.”

“아, 어머니 성함이 디애나 캐플릿이시군요.”

침상위의 조이가 몇차례 뒤척이더니 눈을 떴다.

사이토가 조이쪽으로 다가가
조이의 몸을 여기저기 살피며
아픈 곳이 있는지 물었다.

“몸에 통증이 있지는 않지?”

“그래 난 멀쩡하다. 사이토”

문득, 어머니를 만났음을 자각한 조이는
벌떡 몸을 일으켜 고개를 이리저리 돌리며 방안을 둘러보았다.

테이블 앞의 어머니와 눈이 마주치자.
눈물이 그렁그렁해지기 시작하는 조이.

디애나는 감정을 억제하며 조이에게 물었다.

“멀쩡하다니 몇가지 묻지.
아주 어린 나이에 헤어졌는데 어떻게 내 얼굴을 기억하지?”

잠시 머뭇거리던 조이가 대답했다.

“어린 시절 부터 늘 악몽을 꾸고는 했습니다.”

악몽 이야기 부터 시작한 조이는 그 내용과
자신의 어린시절, 연맹의 둠스터가 된 과정들을 자세히 설명했다.


귀 기울이여 듣던 디애나는 점점 감정이 격해져갔다.
 
“복면인에게 안겨 헤어질 당시의 어머니 얼굴은
세월이 흘러도 잊혀지지 않고 더욱더 생생해졌습니다.

그리고 우리를 해치려던 남자의 얼굴 또한
제 마음에 각인되어 절대 잊혀지지 않습니다.
그남자는 도대체 누구입니까?”

디애나는 결국 눈물을 흘리며 조이에게 달려가 왈칵 끌어안았다.

“오, 우리 아가!
다시는 만날 수 없을 거라 생각하고
비통한 심정으로 살아 왔단다.

네 이름은 길버트, 길버트 캐플릿이란다.
내가 네 엄마 디애나 캐플릿이다.

그리고 네 아버지는 리처드 캐플릿, 우주 최강의 전사셨다.
친구의 배신이 있기 전까지는...”

디애나는 더이상 말을 이어가지 못했다.
그저 조이를 안고 흐느끼기만 할 뿐…
이를 지켜보던 사이토도 어깨를 들썩이며 애써 울음을 참았다.

얼마간의 시간이 흐르고
세사람은 감정을 추스렸다.

디애나가 먼저 말문을 열었다.

“나는 조이와 헤어지던 그날

상처를 입고 납치되어 이 곳에 감금 당했는 데,
너희는 어쩌다 이런 자들에게 붙들려 오게 되었니?”

사이토가 대답했다.

“어머니, 그일은 모르시는게 좋을 것 같아요.
우리를 방해하려는 무리가 누군지 모르지만
그들의 공격 대상이 되실 수도 있어요.
오늘 처치한 자 들은 하수인에 불과한 것 같거든요.”

이번엔 조이가 물었다.

“그보다 어머니, 아버지를 배신하고 해친 그 친구가 누구입니까?
왜 그런 짓을 했습니까?”

“그자는 어린시절 부터 네 아버지와 함께 수련했던
평생 친구이자 그늘에 가려진 2인자 였었다.

그는 아버지가 가진 최강 전사로서의 명예, 지위
심지어는 아버지의 스피릿 파워까지 차지하고 싶어했지.”

듣고있던 사이토가 놀란 어투로 말했다.

“스피릿 파워?
스피릿 파워의 경지에 오른 자라면
바로 반군 지도자 제로니모 인데요.”

조이도 맞장구 친다.

“그렇습니다. 반군의 수괴 제로니모!”

디애나가 몸서리를 치며 대답했다.

“아~ 너희에게 그 이름을 듣게 되다니,
그자가 제7계 행성의 지도자 자리마저 차지한거냐?

우주에서 가장 사악하다고 해도 모자를 인간이?
전 우주를 위험에 빠뜨릴 수도 있는 자다.
반드시 제거되어야 할 인물이야.”

“어머니도 그에 대해 잘 아시는 군요.”

“나, 네 아버지 그리고 제로니모는 젊은 시절을 함께한 친구사이였어.
내가 그의 인간 됨됨이에 대해 가장 잘 아는 사람중 하나지.

전투 직전에 내가 말한 ‘꼭 만나야할 사람’이 바로 제로니모였다.
그자는 반드시 제거 되어야만 해.”

조금씩 어머니를 신뢰하기 시작한 조이는
자신들의 제로니모 제거 계획을 어머니에게 설명했다.

“예, 그자가 연맹의 체제를 전복시키기 위해
6계 연맹을 방문한다는 정보를 얻어
우리가 여기에 온겁니다.
그자를 제거하기 위해서.”

사이토가 거들었다.

“그러나, 이번 납치 사건으로 반군 내부에 잠입해 있는
스파이와의 약속을 지키지 못했어요.

우리는 본부와 연락을 취할 수 없고,
계획이 어긋나면 자체 계획을 세워 진행하는 것으로 되어 있어요.
그런데 이제 어떻게 제로니모와 만나야 할 지 난감하네요.”

 

 


디애나가 말을 이어갔다.

“사이토, 그런거라면 내가 할 수 있단다.
나와 제로니모는 훈련병 시절에 같은 전투법를 익힌 일이 있었지.

그 전투법에 정신 감응을 통한 교신이 있어.
어느 정도 가까운 위치로 가면 교신 장치 없이 그와 대화를 할 수 있다.”

“교신이 된다해도 제로니모가 어머니를 만나려 할까요?
적대적 관계임이 분명한데.”

“내가 그를 제거하려는 걸 알아도
그는 분명히 나를 만나러 온다. 확신할 수 있어.”

사이토가 결론을 내려는 듯 말했다.

“어머니, 조이, 오늘은 일단 여기서 나가고
내일 제로니모가 머무는 곳을 찾아 교신을 시도하죠.”


조이가 사이토에게 물었다.

“그자를 어떻게 찾을건가?”

“어느 행성에나 부패한 공무원은 있게 마련이지.”

“사이토, 우리에게 공무원을 매수할 돈이나 귀금속이 있나?”

“조이 걱정마, 그건 내가 해결하지, 오늘 밤에 은행을 털겠어.”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65 정확히처
재미있어요
99 강청수
재미있게 봤습니다.
67 오늘 아침
재밌게 보고 갑니다
99 정다운
저도 잼있게 잘 보고 갑니다.
80 한사람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다음펀이 기다려집니다.
66 hok59
잘 읽었습니다..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018 국제탁구대회 일정 공지 댓글11 M 고고탁 01.04 3619 3
2018 국내탁구대회 일정 공지 댓글10 M 고고탁 01.04 4107 3
핑챗(pingchat)의 용도와 사용법 - 분실된 아이디암호 찾기 댓글40 M 고고탁 08.08 3493 5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2 M 고고탁 10.28 16015 73
스마트폰에서 고고탁 바로가기 만드는 방법 댓글14 M 고고탁 07.29 5763 1
걍벽님의 글 전부 다시 모음 댓글42 M 고고탁 01.08 75970 11
18447 조승민 파죽의 6연승. 4강에서 중국 꺾고 사상 첫 결승 진출!! [2018 홍콩 오픈] 46 빠빠빠 3시간전 63 0
18446 조승민 결승 선착 댓글18 32 탁구친구 8시간전 365 0
18445 재밌는유틸리티모음재미없을까요?@@ 댓글2 2 fswksdz63270 8시간전 53 0
18444 홍콩오픈 4강전 이토-왕만유 댓글13 32 탁구친구 10시간전 318 0
18443 홍콩오픈 남녀단식 8강 중간 결과와 이토미마의 인터뷰 댓글9 9 워낭 11시간전 345 1
18442 최저임금에 상여금및기타수당을 포함시킨답니다 댓글2 28 leifei 14시간전 177 0
18441 김택수탁구클럽 박미영코치 레슨 댓글2 7 효시미 14시간전 327 0
18440 이은혜 선수 8강전.. 댓글25 32 탁구친구 19시간전 622 1
18439 수명 연장의 조건 ! 댓글3 99 정다운 19시간전 108 1
18438 이런 글들 왜 올리시는 건가요? 댓글8 22 그랜드장지커 1일전 526 9
18437 이은혜 새로운 스타 탄생 예고. 카스미, 첸커 이기고 8강 진출!! [2018 홍콩 오픈] 댓글10 46 빠빠빠 1일전 593 8
18436 홍콩오픈 시청방법 댓글4 28 꿈돌이 1일전 256 3
18435 북미 정상 회담 기사를 보다 문득 떠오른 영화 한 편 댓글8 33 prince 1일전 239 7
18434 탁구장선택 댓글13 2 얌얌2 2일전 714 1
18433 꼭 먹어야할 한국인의 장수음식 8가지 댓글2 99 정다운 2일전 261 1
18432 누가 이것 좀 설명해주세요... 댓글9 9 팔트너 2일전 534 1
18431 홍콩오픈에서 활약하는 한국선수들 댓글12 M 고고탁 2일전 650 4
18430 아...장지커. 댓글12 24 회한 2일전 828 1
18429 참피온/엑시옴 부산지사 소개글 댓글11 2 오전 3일전 380 1
18428 부천, 매주 목요일 밤11시부터, 야간탁구~ 초대합니다. 댓글3 2 잘살아보세 3일전 177 1
18427 조승민의 21세 이하 준우승과 개인단식 본선 진출자 확정. [2018 홍콩 오픈] 댓글12 46 빠빠빠 3일전 498 3
18426 라이즈 오브 툼레이더 (공짜 영화) 댓글5 33 prince 3일전 314 4
18425 랠리중 공이 손에 맞고 들어가면 실점인가요? 댓글9 28 leifei 3일전 554 2
18424 독일 탁구클럽 동호인들이 한국에서 탁구 한번 치고 싶다는데, 도와주세요 댓글15 2 steinamsee 3일전 634 2
18423 빅뉴스 티모볼 부산에왔다 댓글4 2 대중탁구 3일전 483 2
18422 홍콩오픈-우리 에이스들이 모두 예선 탈락했네요. 댓글15 23 vagaman 4일전 660 4
18421 리시브 방법 댓글5 15 박샘2 4일전 585 1
18420 탁구칠 때 이런 사람 꼭 있다?! 진짜 공감가네 댓글19 M 고고탁 4일전 961 5
18419 기호2번 박정오 성남시장 후보의 탁구실력은? 댓글7 M 고고탁 4일전 457 1
18418 피로를 푸는 간단한 동작과 방법 ! 댓글6 99 정다운 4일전 194 2
18417 공상 과학 소설 - 26 댓글6 33 prince 4일전 71 2
18416 확실한 흥행 카드 장지커의 출전. [2018 홍콩 오픈] 댓글13 46 빠빠빠 4일전 419 1
18415 초보인데 혼자연습은 어떻게...? 댓글24 5 singsing2 4일전 510 1
18414 Re: 초보인데 혼자연습은 어떻게...? 댓글3 15 박샘2 4일전 241 1
18413 괜히 실시간 검색어에 뜬게 아니었네요 댓글2 2 날라띠기 4일전 273 1
18412 엑셀로 만든 적산프로그램 2018년 5월 댓글5 29 여기저기 4일전 275 2
18411 꿈도 많았던 지난 날 그 시절로 댓글5 5 핑퐁핑퐁요 5일전 237 1
18410 7년 만에 다시 우승컵의 주인공이 된 티모 볼의 뒤셀도르프. [2017/2018 유럽탁구챔피언스리그] 댓글8 46 빠빠빠 5일전 321 3
18409 스마우스 모션캡쳐 현장 댓글4 5 핑퐁핑퐁요 5일전 117 1
18408 240만 아기 살린 '황금팔 할아버지'…아주 특별한 혈액 [기사] 댓글4 5 핑퐁핑퐁요 5일전 131 3
18407 19개의 명언? 댓글6 5 핑퐁핑퐁요 6일전 184 1
18406 나라 별 건강 한마디 ! 댓글8 99 정다운 6일전 165 1
18405 가끔 떠나라 댓글6 5 핑퐁핑퐁요 6일전 247 1
18404 자신의 우승 이력에 챌린지 우승을 더한 류스원. [챌린지/2018 태국 오픈] 댓글8 46 빠빠빠 6일전 358 3
18403 오늘끝난 춘천 소양강배 후기입니다 ~~~ ㅋ 댓글12 15 머터리 6일전 685 3
18402 전(前) 세계 1위 류스원은 왜 이렇게 레벨 낮은 대회에 출전했을까? [챌린지/2018 태국 오픈] 댓글12 46 빠빠빠 7일전 744 3
18401 김연아선수가 현역으로 복귀를 한다는데 사실인가요?! 댓글15 99 정다운 7일전 760 0
18400 엘보 염증약 언제까지 먹나요? 댓글20 35 두링 8일전 338 0
18399 탁구스토리 동호회에서 회원 모집합니다.~ 댓글6 3 실버볼 8일전 405 1
18398 생활속에서 조심해야 할 발암물질 7가지 ! 댓글3 99 정다운 8일전 218 2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FAN ZhendongCHN
2OVTCHAROVGER
3BOLL TimoGER
4XU XinnCHN
5LIN GaoyuanCHN
6MA LongCHN
7WONG Chun TingHKG
8LEE SangsuKOR
9NIWA KOKIJPN
10HARIMOTO TomokazuJPN
11CALDERANO HugoBRA
12GAUZY SimonFRN
13MIZUTANI JunJPN
14MATSUDAIRA KentaJPA
15FREITAS MarcosP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