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주제에 상관없이 적고 싶은 이야기를 게시하는 곳입니다.

탁구에 관한 이야기, 음악, 영화, 가정사에 상관없이

어떤 내용도 게시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그러나 누구에게나 민감한 진영논리는 사절합니다.

우리는 보수든 진보든 우든 좌든 탁구치는 사람들입니다.

탁구 하나만으로도 우리는 만나서 얼마든지 즐겁게 탁구칠수 있습니다.

공상 과학 소설 - 9

36 prince 6 373

* 디애나

수감 시설의 어느 방안.

조이가 벽면 옆의 침상에 누워 곤히 잠들어 있고
어머니와 사이토는 걱정스러운 얼굴로 테이블 앞에 앉아있다.

“그래, 저 청년이 나를 알아보았고, 내가 엄마라고 했다고?”

“예, 자세한 내용은 조이가 깨어나면 알 수 있을 겁니다.
다친 곳은 없어 보이니 곧 깨어나겠죠.
짧은 시간에 너무 많은 체력을 쏟아 부어 지쳤을 거에요.”

“저 애가 내 아들이라면, 이름은 길버트야,
리처드 캐플릿과 디애나 캐플릿의 아들 길버트 캐플릿.”

“아, 어머니 성함이 디애나 캐플릿이시군요.”

침상위의 조이가 몇차례 뒤척이더니 눈을 떴다.

사이토가 조이쪽으로 다가가
조이의 몸을 여기저기 살피며
아픈 곳이 있는지 물었다.

“몸에 통증이 있지는 않지?”

“그래 난 멀쩡하다. 사이토”

문득, 어머니를 만났음을 자각한 조이는
벌떡 몸을 일으켜 고개를 이리저리 돌리며 방안을 둘러보았다.

테이블 앞의 어머니와 눈이 마주치자.
눈물이 그렁그렁해지기 시작하는 조이.

디애나는 감정을 억제하며 조이에게 물었다.

“멀쩡하다니 몇가지 묻지.
아주 어린 나이에 헤어졌는데 어떻게 내 얼굴을 기억하지?”

잠시 머뭇거리던 조이가 대답했다.

“어린 시절 부터 늘 악몽을 꾸고는 했습니다.”

악몽 이야기 부터 시작한 조이는 그 내용과
자신의 어린시절, 연맹의 둠스터가 된 과정들을 자세히 설명했다.


귀 기울이여 듣던 디애나는 점점 감정이 격해져갔다.
 
“복면인에게 안겨 헤어질 당시의 어머니 얼굴은
세월이 흘러도 잊혀지지 않고 더욱더 생생해졌습니다.

그리고 우리를 해치려던 남자의 얼굴 또한
제 마음에 각인되어 절대 잊혀지지 않습니다.
그남자는 도대체 누구입니까?”

디애나는 결국 눈물을 흘리며 조이에게 달려가 왈칵 끌어안았다.

“오, 우리 아가!
다시는 만날 수 없을 거라 생각하고
비통한 심정으로 살아 왔단다.

네 이름은 길버트, 길버트 캐플릿이란다.
내가 네 엄마 디애나 캐플릿이다.

그리고 네 아버지는 리처드 캐플릿, 우주 최강의 전사셨다.
친구의 배신이 있기 전까지는...”

디애나는 더이상 말을 이어가지 못했다.
그저 조이를 안고 흐느끼기만 할 뿐…
이를 지켜보던 사이토도 어깨를 들썩이며 애써 울음을 참았다.

얼마간의 시간이 흐르고
세사람은 감정을 추스렸다.

디애나가 먼저 말문을 열었다.

“나는 조이와 헤어지던 그날

상처를 입고 납치되어 이 곳에 감금 당했는 데,
너희는 어쩌다 이런 자들에게 붙들려 오게 되었니?”

사이토가 대답했다.

“어머니, 그일은 모르시는게 좋을 것 같아요.
우리를 방해하려는 무리가 누군지 모르지만
그들의 공격 대상이 되실 수도 있어요.
오늘 처치한 자 들은 하수인에 불과한 것 같거든요.”

이번엔 조이가 물었다.

“그보다 어머니, 아버지를 배신하고 해친 그 친구가 누구입니까?
왜 그런 짓을 했습니까?”

“그자는 어린시절 부터 네 아버지와 함께 수련했던
평생 친구이자 그늘에 가려진 2인자 였었다.

그는 아버지가 가진 최강 전사로서의 명예, 지위
심지어는 아버지의 스피릿 파워까지 차지하고 싶어했지.”

듣고있던 사이토가 놀란 어투로 말했다.

“스피릿 파워?
스피릿 파워의 경지에 오른 자라면
바로 반군 지도자 제로니모 인데요.”

조이도 맞장구 친다.

“그렇습니다. 반군의 수괴 제로니모!”

디애나가 몸서리를 치며 대답했다.

“아~ 너희에게 그 이름을 듣게 되다니,
그자가 제7계 행성의 지도자 자리마저 차지한거냐?

우주에서 가장 사악하다고 해도 모자를 인간이?
전 우주를 위험에 빠뜨릴 수도 있는 자다.
반드시 제거되어야 할 인물이야.”

“어머니도 그에 대해 잘 아시는 군요.”

“나, 네 아버지 그리고 제로니모는 젊은 시절을 함께한 친구사이였어.
내가 그의 인간 됨됨이에 대해 가장 잘 아는 사람중 하나지.

전투 직전에 내가 말한 ‘꼭 만나야할 사람’이 바로 제로니모였다.
그자는 반드시 제거 되어야만 해.”

조금씩 어머니를 신뢰하기 시작한 조이는
자신들의 제로니모 제거 계획을 어머니에게 설명했다.

“예, 그자가 연맹의 체제를 전복시키기 위해
6계 연맹을 방문한다는 정보를 얻어
우리가 여기에 온겁니다.
그자를 제거하기 위해서.”

사이토가 거들었다.

“그러나, 이번 납치 사건으로 반군 내부에 잠입해 있는
스파이와의 약속을 지키지 못했어요.

우리는 본부와 연락을 취할 수 없고,
계획이 어긋나면 자체 계획을 세워 진행하는 것으로 되어 있어요.
그런데 이제 어떻게 제로니모와 만나야 할 지 난감하네요.”

 

 


디애나가 말을 이어갔다.

“사이토, 그런거라면 내가 할 수 있단다.
나와 제로니모는 훈련병 시절에 같은 전투법를 익힌 일이 있었지.

그 전투법에 정신 감응을 통한 교신이 있어.
어느 정도 가까운 위치로 가면 교신 장치 없이 그와 대화를 할 수 있다.”

“교신이 된다해도 제로니모가 어머니를 만나려 할까요?
적대적 관계임이 분명한데.”

“내가 그를 제거하려는 걸 알아도
그는 분명히 나를 만나러 온다. 확신할 수 있어.”

사이토가 결론을 내려는 듯 말했다.

“어머니, 조이, 오늘은 일단 여기서 나가고
내일 제로니모가 머무는 곳을 찾아 교신을 시도하죠.”


조이가 사이토에게 물었다.

“그자를 어떻게 찾을건가?”

“어느 행성에나 부패한 공무원은 있게 마련이지.”

“사이토, 우리에게 공무원을 매수할 돈이나 귀금속이 있나?”

“조이 걱정마, 그건 내가 해결하지, 오늘 밤에 은행을 털겠어.”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71 정확히처
재미있어요
99 강청수
재미있게 봤습니다.
74 오늘 아침
재밌게 보고 갑니다
99 정다운
저도 잼있게 잘 보고 갑니다.
88 한사람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다음펀이 기다려집니다.
77 hok59
잘 읽었습니다..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1 M 고고탁 10.13 705 1
2018 국제탁구대회 일정 공지 댓글13 M 고고탁 01.04 6694 3
2018 국내탁구대회 일정 공지 댓글10 M 고고탁 01.04 8713 3
핑챗(pingchat)의 용도와 사용법 - 분실된 아이디암호 찾기 댓글41 M 고고탁 08.08 4966 5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2 M 고고탁 10.28 19135 80
스마트폰에서 고고탁 바로가기 만드는 방법 댓글14 M 고고탁 07.29 8505 1
걍벽님의 글 전부 다시 모음 댓글42 M 고고탁 01.08 77642 11
19537 어이쿠 떨어지겠다멍.. 댓글3 10 핑퐁핑퐁요 7시간전 104 0
19536 [구독이벤트] 12월 인천에 가야하는 이유! 그랜드 파이널 탁구 대회 이야기 2편 댓글2 21 YOONTAKKU 17시간전 210 1
19535 무대에 앉는 엘리스 소희 댓글2 10 핑퐁핑퐁요 24시간전 181 0
19534 첫 승 급해진 탑 나고야와 서효원. [2018/2019 일본 T리그 5R] 댓글6 50 빠빠빠 1일전 199 5
19533 벨라루스 오픈에 출전한 시군청 여자 선수들... 댓글7 M 고고탁 2일전 319 4
19532 중국여자 선수 He Zhuojia 백쪽러버는 어떤 것인가요? 댓글6 56 개똥벌레하나 2일전 275 2
19531 [5 少 하고 13 多 하라] 댓글5 99 정다운 2일전 138 1
19530 코리안 듀오(이상수, 임종훈) 앞세워 11월 반격 시작한 리벳츠. [2018/2019 T리그 4R] 댓글8 50 빠빠빠 2일전 232 2
19529 희망 메시지 남기고 떠난 '비인기' 종목 금메달리스트 댓글26 M 고고탁 3일전 600 3
19528 2018 Belgosstrakh 벨라루스 오픈에 관한 썰 댓글7 M 고고탁 3일전 363 3
19527 세계 탁구 천재들이 인천 한 곳에 모인다! 그랜드파이널 이야기 with 깜짝 탁구 전문가 게스트 by 윤탁구 댓글16 21 YOONTAKKU 3일전 725 5
19526 2018 벨라루스오픈 국제 탁구대회 출전자들 이종산 코치의 지적 댓글8 M 고고탁 4일전 653 3
19525 챌린지 첫 우승으로 단번에 세계 100위권에 진입한 박강현. [2018년 11월 남자 탁구 세계 랭킹] 댓글10 50 빠빠빠 5일전 537 5
19524 2020년 동경올림픽 탁구응원단 모집할까요? 댓글25 M 고고탁 5일전 610 5
19523 그랜드 파이널 출전선수 명단입니다 ㅋ 복식도포함입니다 ㅋ 댓글11 24 머터리 6일전 790 3
19522 2018 Grand finals 대회 출전선수 명단 및 일정 댓글17 M 고고탁 6일전 862 4
19521 2018년의 침묵(沈默)을 깬 첸멍의 우승. [2018 오스트리아 오픈] 댓글6 50 빠빠빠 6일전 361 3
19520 181026 보아 BoA 성덕 러블리즈 Lovelyz 케이 KEI 뮤직뱅크 퇴근 캠 댓글4 10 핑퐁핑퐁요 6일전 136 1
19519 올해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챔피온은 SK와이번스 입니다! 댓글5 99 정다운 6일전 132 3
19518 탁구발전세미나 내용과 거론된 사항들. 댓글14 M 고고탁 6일전 732 3
19517 용어 댓글12 10 초록동자 7일전 314 1
19516 레인보우 현영 운동영상 by_Timothy Moore<약후> 댓글4 10 핑퐁핑퐁요 7일전 328 1
19515 끝까지 버리지 말 것 열가지 ! 댓글6 99 정다운 7일전 341 2
19514 나만의 탁구용품 만들기2 댓글9 5 태양위의공원 7일전 427 3
19513 2018년 오스트리아 오픈 결과 댓글8 M 고고탁 7일전 574 5
19512 국내용 벗어던진 리앙징쿤의 월드투어 사상 첫 우승. [2018 오스트리아 오픈] 댓글7 50 빠빠빠 7일전 401 3
19511 아쉬운 준우승 댓글5 23 바람불이 7일전 491 2
19510 드디어 중국도 세대교체가 시작되는군요. 댓글13 M 고고탁 7일전 800 3
19509 아 리앙징쿤 세레모니 겁나 재밌네요 댓글5 17 유시잨 7일전 604 1
19508 지금 쉬신경기하는데 댓글4 8 쑤나미 7일전 287 1
19507 쉬신에 막힌 영국 에이스 리암 피치포드의 진격. [2018 오스트리아 오픈] 댓글6 50 빠빠빠 7일전 256 2
19506 오스트리아 오픈 마지막 결승전 스케줄 댓글10 M 고고탁 7일전 524 2
19505 [직캠]’일본의 서효원 - 본격 수비탁구로 전향하고 싶어지는 영상 하시모토 호노카’ 댓글7 21 YOONTAKKU 8일전 440 3
19504 나의 소소하고 확실한 행복 댓글5 M 고고탁 8일전 279 1
19503 하리모토의 가능성과 한계에 관한 생각 댓글21 30 글렌피딕 8일전 922 5
19502 판젠동과 코키의 시합을 보고 댓글13 42 날나리(wantofly) 8일전 755 5
19501 중국 신구(新舊) 에이스 재대결. 승자는 또다시 19살 왕만위. [2018 오스트리아 오픈] 댓글5 50 빠빠빠 8일전 375 4
19500 리암 피치포드 선수가 티모볼을 꺾고 4강에 올라갔네요 댓글7 35 ㅎㅅㅇ 9일전 356 3
19499 * 100세까지 건강한 삶을 위한 12가지 * 댓글4 99 정다운 9일전 109 1
19498 2018오스트리아오픈 생중계일정-오늘(11월10일) 댓글9 42 해피철 9일전 489 4
19497 칼데라노휴고의 더티한 게임 댓글14 24 샘아빠 9일전 804 1
19496 이상수 정영식 복식조가 판젠동 왕츄친 조를 3:0으로 눌렀네요 댓글11 22 하제 9일전 566 9
19495 오스트리아 오픈 잠시간 시청.. 댓글5 34 탁구친구 9일전 330 1
19494 수비수가 백에 롱핌블을 붙이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댓글8 26 맑은하늘과 구름 9일전 433 1
19493 나만의 탁구용품 만들기 댓글10 5 태양위의공원 9일전 290 2
19492 탁구발전세미나에 참석했습니다. 댓글5 M 고고탁 10일전 310 1
19491 자료 스크랩이 가능할까요???? 댓글1 3 도하아빠 10일전 144 2
19490 2018오스트리아오픈 생중계일정-오늘(11월9일) 댓글4 42 해피철 10일전 376 2
19489 일상의 피로를 날리는 방법! 댓글4 99 정다운 10일전 157 1
19488 남북단일팀 "코리아팀" 소식 댓글7 M 고고탁 10일전 346 3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FAN ZhendongCHN
2XU XinnCHN
3BOLL TimoGER
4LIN GaoyuanCHN
5OVTCHAROVGER
6HARIMOTO TomokazuJPN
7LEE SangsuKOR
8WONG Chun TingHKG
9CALDERANO HugoBRA
10NIWA KOKIJPN
11MA LongCHN
12Falck MattiasSWE
13Franziska PatricGER
14Chuang Chih yuanTAI
15Groth JonathanD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