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주제에 상관없이 적고 싶은 이야기를 게시하는 곳입니다.

탁구에 관한 이야기, 음악, 영화, 가정사에 상관없이

어떤 내용도 게시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그러나 누구에게나 민감한 진영논리는 사절합니다.

우리는 보수든 진보든 우든 좌든 탁구치는 사람들입니다.

탁구 하나만으로도 우리는 만나서 얼마든지 즐겁게 탁구칠수 있습니다.

펜홀더에서 쉐이크로 전향하려합니다.

14 tak99 15 735

펜홀더에서 쉐이크로 전향하려하는데요, 레슨을 쉐이크로 계속 받고 리그나 경기같은거는 펜홀더로 뛸 생각인데 많이 비효율적일까요? 아니면 나중을 내다보면 이게 맞는 생각인가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27 붉은러버
둘다 치는 분도 간혹 봤지만
대걔는 펜홀더 접고 하지요
25 Hodong
저나 친구의 경험을 볼때 안됩니다, 세이크 들고 2년 정도는  입산수도하셔야 전향이 됩니다 ㅋ ㅋ
99 정다운
물론 그렇게 하는 분들도 계시지만 저는 비 추천합니다.
펜홀더와 셰이크는 아무래도 스윙각도나 탁구기술들이 달라서
두가지 전형을 동시에 한다는 것은 한마디로 욕심이고
본인의 탁구발전에 전혀 도움이 되질 않습니다.
옛날 속담에 두마리 토끼 잡을려다가 둘다 놓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 고로 저 역시도 죽이되던 밥이 되던 셰이크 하나만을 강추합니다.
48 칼잡이 夢海
전향을 할 때는 승부를 생각하면 안 됩니다. 전향을 하고 레슨을 받으면 당연히 리그나 경기도 셰이크로 뛰어야 합니다.
당연히 지겠지요. 지는 것을 두려워 하면 안 됩니다. 그렇게 레슨만 셰이크로 받고 실제 경기는 익숙한 펜홀더로 뛰고 그러다보ㅢ면 영영 익숙해지지 않습니다.

저 같은 경우 인천에서 3부까지 오를 동안 공격수 였습니다. 그러다가 어느 날 여러 가지를 고려해서 수비수로 전향을 했습니다.
그 이후 몇 년이 지난 아직 까지도 과거 공격수였던 시절 만큼의 승률이 나오지 않습니다. 물론 중간에 2년 정도 탁구를 치지 못한 공백기까지 있어서 더욱 과거의 승률로 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당연히 어디를 가든 이길 확률보다 질 확률이 훨씬 높은 상태 입니다.
상식적으로 생각하면 몇 년째 옛날 승률이 나오지 않고 있는 현실을 생각하면 그냥 옛날처럼 공격수로 돌아가거나 하는 게 정상이겠지요. 그러나 승패보다 더 중요한 이유가 있어서 전향한 것이기 때문에 지는 확률이 훨씬 높으면서도 돌아가지 않고 그냥 최선을 다해 하고 있습니다.
언젠가는 이기는 경기가 더 많아지는 날이 올 것이고 또 그게 오지 않으면 어떻겠습니까 우리가 프로도 아닌데요.^^

전향을 했으면 미련을 버리세요. 승률을 생각하지 마세요. 그냥 지면 됩니다. 지는 건 매우 쉽습니다.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질 수 있습니다.^^
나중을 내다보면 레슨과 경기 모두 셰이크로 하시는 게 맞는 생각입니다.
펜홀드는 가끔씩 재미로 치는 정도로만 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저도 같은 경험을 했는데 떨어지는 승률과 전혀 다른 백핸드에 많이 고생했는데요... 지금은 많이 적응했습니다.
그래도 남자라면 펜홀드라는 옛날의 표어가 제게는 아직도 많이 유효하긴 합니다.
한국 탁구의 펜홀더의 재부흥을 간절히 바랍니다...

Congratulations! You win the 46 Lucky Point!

95 hok59
잘 봤습니다.
52 탁구천재...
좋은 댓글 감사드립니다...
99 강청수
레슨과 경기 모두 쉐이크로 하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그립 자체가 다르므로 쉐이크로 익숙해 져야 기술향상이 빠르게 되리라 생각되어집니다.

Congratulations! You win the 38 Lucky Point!

58 Vegas
대단히 굳은 결심을 해야합니다.
말하자면, 내 생전에 펜홀드는 모른다고 다짐에 다짐을 하고 주변에 글쓰는 펜이 보여도 고개를 돌려야 합니다.
전형을 바꿔보지 않은 사람은 이해 불가능한 영역이고, 바꿔도 수년이 지나서야 깨달아지는 사안 입니다.

위의 모든 분들의 진실어린 글들에 요즘 혼탁한 고고탁이 말끔해집니다^^
저도 쉐이크로 전향한지 1년 정도 되어 갑니다, 펜홀더 몇 번을 들었다 놨다 했지요,
아직까지는 잘 참고 있기에 님에게도 권할 수 있습니다, 꾹 참고 참고~~ ㅎㅎ
15 쪽빛하늘
탁구를 처음 접한지 3년된 6부입니다. 펜홀더로 2년 치고 세이크로 전향해서 1년 쳤네요~
세이크로 전향한 이유는 백공격 찬스가 와도 그냥 쇼트로 밀어주는 습관땜에 백이 너무 약해서 백강화 목적으로 바꿨습니다.
세이크 바꾸고 10개월정도 지난 시점에 1부수 올라 7부에서 6부가 됬네요
저의 생각은  배운지 몇년 안되는 분이라면 동시에 한다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그냥 세이크로 전향하세요
근데 20~30년 쳐서 어느 정도 부수에 오른 펜홀더 같은 경우는 쉽지 않은 것 같더라구요 지금 나이든 코치들은 초보에게 세이크를 추천하지만 본인의 시합시는 펜홀더를 가지고 치거든요 그예로 올림픽 메달리스트 유남규선수도 세이크를 가르치지만 정작 본인이 시합할 때는 펜홀더로 치는 걸 봤습니다.
즐탁하세요~~~
55 챔피온
저는 쉐이크로 바꾸고 펜홀더라켓은 구장 라커에 보관하고 있었는데
쉐이크로 게임 하다 잘 안 풀리면 펜홀더를 꺼내서 바꿔서 치게 되더군요.
그렇게 몇 번 하다 이건 아니다 싶은 생각이 들어서 펜홀더 쓰시는
다른 분께 음료수 한 잔 얻어먹고 그냥 드렸습니다.
지금은 다른 분들이 제가 백핸드가 좋다고 합니다.
바꾸길 잘한거 같습니다.
18 닉네임5
라켓을 팔고 쉐이크 갔습니다
39 연습중
유구한 세월을 살아갈수있다면, 접점에서 펜을 버리고 쉐이크로 활동 할 수 있겠지만,
선택의문제에 있어서 당분간 경기는 나가지 말고 바꾸거나,
쉐이크의 백기술을 포기하거나 선택의 문제라고 봅니다.
저는 팬홀드 그냥 줘 버렸습니다. 2개모두 그날바로
호기심에 한번 휘둘러 본적이 있는데요. 전혀 아닌걸 경험했죠. 손목텐션 어께의회전쓰임 궤적 등 모두 달라요.
쉐이크에 마음이 갔으면 펜홀더는 그냥 버리는것이 젤 좋다고 봅니다.
20 팬치
7년 정도 펜홀더 치다 쉐이크로 전향한지 3개월 째 됩니다.
레슨으로 열심히 하고 있지만, 쉐이크 백핸드 적응에 시간이 많이 걸리고, 특히, 화백 전환할 때 익숙하게 안되고 있습니다.
이 부분은 단기간에 극복되지 않고 시일이 소요될 부분이라 생각합니다.
쉐이크로 전향한 이상 당분간 1~2년은 게임에서 지면서 배운다는 자세로 임해야겠다는
생각을 하니까 마음에 여유가 생깁니다.
tak99님께서 시합에서 당분간은 펜홀더로 하든 쉐이크로 하든  본인의 마음이고, 상황에 따라 그렇게 할수도 있겠지만,
그렇게 하면 쉐이크로 전향하여 원하는 수준까지 걸리는 기간이 더욱더 길어지겠지요.
쉐이크의 스윙각 등이 펜홀더와는 많은 부분에서 다르니까요
쉐이크로 전향해서 정착한 선배들의 이야기의 공통점은
첫째, 짧은 기간에 적응하려면, 쉐이크에 매진하라
둘째, 조급하지 말고 기본기에 충실하라
셋째, 위 둘이 어느정도 되면, 다양한 실전 경험으로 경쟁력을 키워라.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2754 4
2019년 ITTF 월드투어 댓글5 M 고고탁 02.09 3128 7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3533 3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6 M 고고탁 10.28 24810 100
걍벽님의 글 전부 다시 모음 댓글42 M 고고탁 01.08 80202 12
21797 독일오픈 탁구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치한 XU Xin 2 mei하늘 28분전 36 0
21796 스포츠과학(17번째, 신사업 창출의 핵심) 댓글1 99 제이시 2시간전 18 0
21795 순잉샤 우승 댓글5 36 바람불이 11시간전 253 1
21794 절대 강자 없는 중국탁구 춘추전국시대 댓글9 42 고수같은하수 12시간전 322 2
21793 2019 독일오픈 판젠동이 쉬신을 4 대 1로 이기고 우승 댓글6 M 고고탁 12시간전 286 2
21792 독일오픈 여자복식우승 댓글7 82 꿈사랑 17시간전 381 2
21791 "해피철님" 댓글2 36 바람불이 18시간전 180 0
21790 (좋은글) 대화가 끊어지면 아니되옵니다,,, 댓글5 99 정다운 23시간전 179 2
21789 아침 산보 중에.. 댓글4 M 고고탁 24시간전 182 4
21788 독일오픈 준결승/결승 생방송 일정표 댓글7 M 고고탁 1일전 436 2
21787 2019 독일오픈 남자단식 4강 대진표 댓글5 M 고고탁 1일전 295 3
21786 정영식 플래티넘 4강 진출 쾌거!! 3년 4개월 만에 최고 성적. [2019 독일 오픈/플래티넘] 댓글9 56 빠빠빠 1일전 269 3
21785 독일오픈 남단 8강전 상황 댓글10 47 탁구친구 2일전 347 2
21784 정영식 선수 훌륭합니다 댓글3 29 회한 2일전 249 3
21783 정영식 독일오픈 4강 진출!!! 댓글6 14 bassman 2일전 328 3
21782 독일오픈 정영식 8강 경기 어디서 볼수있죠...?? 댓글4 7 동내탁구 2일전 129 0
21781 독일오픈 정영식 선수경기 어디에서 볼수있죠...?? 댓글5 7 동내탁구 2일전 118 0
21780 고고탁에 포인트와 적립금의 신설 댓글7 M 고고탁 2일전 174 2
21779 풋워크 영상 댓글4 4 잔댈 2일전 150 3
21778 또다시 승리!! 진격의 정영식 이제는 8강!! [2019 독일 오픈/플래티넘] 댓글11 56 빠빠빠 2일전 348 2
21777 2019 독일오픈 생중계 일정 댓글2 M 고고탁 2일전 275 0
21776 이변인지 아닌지.. 댓글8 25 HuHao2 3일전 574 1
21775 탁구가 어려운 이유 댓글14 12 으아 3일전 560 1
21774 구리 선생님 사이트에는 또 다른 한분의 선생님이 계시죠.(불편한분은 패스 부탁합니다.) 댓글8 3 호호차 3일전 434 1
21773 탁구는 입으로 하는 것이다 몸으로 하는 것이다? (구리선생님 글 - 불편하시면 패스 바랍니다.) 댓글13 3 호호차 3일전 461 1
21772 이번 주에 희망부로 첫 시합입니다 댓글6 5 니힐럼 3일전 161 1
21771 화드라이브 시, 라켓 최종 종착점은 이마방향인가? 턱밑방향인가? 댓글7 25 파란 3일전 277 0
21770 탁구시합 나가는거 비밀로 해주세요 댓글3 10 빼롱이와요롱이 3일전 202 2
21769 [한글자막] 중국 탁구 세개의 점을 일직선 상에 두는 백핸드 드라이브 타법 댓글3 20 안달이복달이 3일전 218 0
21768 포백전환할때 라켓 바꿔잡는게 너무 어렵네요 댓글10 5 관악구마롱 3일전 228 0
21767 탁구인 탁구사랑 쇼핑몰에서 주문한 물건을... 댓글3 44 청주상각 3일전 189 0
21766 수비라켓 하나더 구입해서 다른느낌 보고자 합니다 댓글5 5 dian 3일전 145 0
21765 침묵의 암살자 이겨낸 정영식의 16강 진출!! [2019 독일 오픈/플래티넘] 댓글13 56 빠빠빠 3일전 486 5
21764 윤한미탁구클럽 10월 12일 3인단체전 댓글3 4 윤한미탁구클럽 4일전 131 0
21763 야누스2 라켓을 소개합니다. 댓글8 M 고고탁 4일전 276 2
21762 (한글자막) 중국 탁구 포핸드 백핸드 푸시 커트 기술 강좌 댓글4 20 안달이복달이 4일전 165 1
21761 [한글자막] 중국탁구 아마고수의 중펜 롱핌플 레슨 제4편-뿌리기와 문지르기 댓글3 20 안달이복달이 4일전 67 0
21760 스포츠와과학(16번째, 스포츠 세계화 현상의 결과) 댓글4 99 제이시 4일전 66 0
21759 여러 사람이 스윙 연습하는 것을 모았습니다. 댓글5 M 고고탁 4일전 397 2
21758 탁구대를 보통 며칠에 한번씩 닦아줘야하나요? 댓글5 27 붉은러버 5일전 239 0
21757 사상 첫 우승과 함께 올림픽 꿈 밝힌 왕추친. [2019 스웨덴 오픈/레귤러] 댓글7 56 빠빠빠 5일전 305 2
21756 한국 탁구의 나아갈 길 댓글6 24 맑은눈이 6일전 531 4
21755 [한글자막] 중국탁구 아마고수의 중펜 롱핌플 레슨 제3편 - 블럭과 내려막기 댓글4 20 안달이복달이 6일전 174 1
21754 부산 기장군 댓글3 30 물결 6일전 294 1
21753 이토 미마의 성장 버텨낸 첸멍의 극적 우승. [2019 스웨덴 오픈/레귤러] 댓글7 56 빠빠빠 6일전 405 3
21752 백핸드 롱핌플 사용방법 댓글4 10 빼롱이와요롱이 6일전 187 2
21751 포인트 제도를 개선하고자 하는데 좋은 방법은 없을까요? 댓글12 M 고고탁 6일전 587 8
21750 스포츠와과학(15번째, 스포츠 세계화 현상의 원인) 댓글3 99 제이시 6일전 75 0
21749 중국 선수가 올림픽 단식에 출전하려면 댓글7 9 루시우 7일전 664 4
21748 포핸드 임펙트와 감각 모두 잡을 수 있는 탁구로봇 활용법 댓글2 13 탁구쟁이7 7일전 274 0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XU XinCHN
2FAN Zhendong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CALDERANO HugoBRA
7BOLL TimoGER
8Liang JingkunCHN
9Falck MattiasSWE
10Lin Yun-juTAI
11NIWA KOKIJPN
12OVTCHAROVGER
13Mizutani JunJPN
14Jang WoojinKor
15Franziska Patrick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