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주제에 상관없이 적고 싶은 이야기를 게시하는 곳입니다.

탁구에 관한 이야기, 음악, 영화, 가정사에 상관없이

어떤 내용도 게시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그러나 누구에게나 민감한 진영논리는 사절합니다.

우리는 보수든 진보든 우든 좌든 탁구치는 사람들입니다.

탁구 하나만으로도 우리는 만나서 얼마든지 즐겁게 탁구칠수 있습니다.

[ 칼럼 ] 승리보다 귀한 소통의 탁구

48 탁구친구 24 604

예전 글 입니다.

2012. 2.  18.  1:34


흔히들 탁구동호인에게 동경의 대상이 되는 선출, 즉 엘리트 탁구인들의 세계를

접할 때 마다 느끼는 생각은 참 냉정하다 못해 무서운 세계라는 것이다.

엘리트 탁구인이라면 누구라 할 것 없이 저마다 승리에 대한 목표의식이 확고하고

자신의 성적이 곧 입지를 결정시켜 주는 바로미터 이기도 하다.

 

아직 프로화가 되지 않은 실업탁구에서도, 선수들의 등급과 성적에 따라 연봉 또한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은 불문가지의 사실이다.

당연히 탁구 엘리트 선수에게는 대회성적이나 입상여부가 그 자신을 대표하는 이름표와

같을 것이다.

 

대회 우승자 또는 상위권 성적을 유지하느냐의 관건이 곧 자신의 미래,

즉 인생의 좌표를 가름짓는 거의 유일한 잣대인 것이다.

실업팀과 대학, 상무팀 그리고 대표1진 이나 상비군 그룹에 따라 실력의 급수가 매겨지며

그것이 은퇴 후의 진로까지 예측하게 한다.

 

이런 이들에게 시합에서의 집중력과 한 점 승부에서의 치열한 두뇌싸움은 곧 테이블을 두고

펼쳐지는 둘 간의 전쟁일 수 밖에 없다.

 

가끔 동호인들에게서 1부급 고수나 선수들의 경기를 보고는,

참 열심히 하는 진지함을 느낀다는 얘기를 듣고 내 자신 또한 공감한다.

실질적으로 1부에 진입할 정도의 동호인 역시 열정과 노력에서는 아마추어 최상급이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당연히 한 점 한 점에 최선을 다하는 플레이가 몸에 배여 있는 것이다.

 

***

 

우리 아마추어 동호인들의 세계로 돌아오자.

많은 이들에게서 즐탁과 열탁의 엇갈리는 소리를 듣곤 한다.

 

- 저 사람은 너무나 승부에 집착하는 것 같다!

- 저렇게 민감하게 신경쓰며 게임을 해야 하나?

 

그렇지만, 이런 집중을 보이는 이들이 단기간의 실력상승이 이루어지는 것도 사실이다.

비록 동호인들의 탁구가 엘리트 처럼 시합성적과 승부의 결과로 연봉이 결정되지는 않지만

이해관계 없이 순수하게 자신의 기량을 올리고픈 욕심도 결국 탁구를 아주 좋아하게 되면서

생기는 것이다.

 

하지만 승부가 끝나고 나면,

승리한 이나 게임에서 패한 이 모두가 서로의 플레이를 존중하고 결과를 인정해야 한다.

이겼다고 탁구 외 적으로 자신의 우월성을 입증한 양 어깨를 들먹이는 모양새는 버려야 한다.

또한 졌다 하여, 마치 인생의 중요한 요소를 망치기라도 한듯 과도하게 분을 품거나

흥분하는 것은 무척이나 어리석은 일이다.

 

승부결과의 누적에 따라 대우가 결정되는 선수들 세계에서 조차도,

시합을 마치고 난후 그리고 은퇴 이후에는 여느 고교, 대학 졸업생들 보다 돈독한 느낌의

관계를 갖는듯 보인다.

선후배 관계가 확실하고, 함께 운동했던 시기의 동료들에 대하여 존중해주려는 태도 등을

그간의 탁구만남과 인연을 통해 느끼고 있다.

 

탁구를 더 좋아하게 되는 이유로 빼놓을 수 없는 것은, 둘 간의 운동효과를 극대화 하면서

어느 종목 못지 않게 가까운 거리에서 신체적 접촉을 하지 않으며 볼을 주고 받는 다는 것이다.

서로의 부딪힘으로 인한 부상의 위험이 적고, 기후.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운동할 수 있는

몇 안되는 구기종목이다.

 

볼을 넘기기에 급급하던 초보시절을 거쳐 중수로 진입할 때 즈음 해서는,

탁구를 통해 상대를 보고 느끼기도 한다.

단순히 볼을 나누는 것이 아니라, 마음을 나누게 되는 것을 알게 되면서 부터

탁구장에 들어서면 실력으로 상대를 선택하기 보다는 마음에 맞는 상대를 먼저 찾게 된다.

 

내게 실력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고약한 상수 보다는,

운동하며 육체적 건강 뿐 아니라 마음의 건강지수를 올려 줄 수 있는

내 마음의 친구가 좋은 것이기 때문이다.

 

오늘도 내마음의 탁구친구를 찾아보자.

아니 내가 그런 친구가 먼저 되어보자.

당신보다 조금 탁구가 약한 이들을 찾는다면 그 일은 쉬이 이루어질 것이다.

 

그것이 곧 소통의 탁구, 서로를 진정 나눌 수 있는 탁구가 아닐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46 마롱스타일
부수에 상관없이 졌을때 기분이 유독 나쁜 사람이 있더라구요 ㅎㅎ 저는 남들에게 어떤 사람일까 궁금하기도 하구요
실력도 마음도 갈고 닦아서 져도 후회없고 이겨도 상대가 기분나쁘지않은 경기를 할수있으면 좋겠네요
48 탁구친구
느낌은 상대적이라서 즐겁고 감사한 마음으로 운동했다면 상대도 그러지 않을까요.^^
좋은 친구들 많이 만나세요.

Congratulations! You win the 30 Lucky Point!

26 무릉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저도 60년생 60인데 최종 목표를 4부로 잡았는데
이번대회에 4부에 진입해서 9년전 다짐을 이룬것 같습니다.
탁구는 그냥 탁구이지 너무 목메이지 말자란 말처럼
좋은 탁친들과 소통하면서 즐탁하는 마음으로 할려합니다.
휴일 잘보내세요^^
48 탁구친구
와우.  축하드립니다.

저도 생탁 입문시에 희망했던 수준을 도달했을 때의 기쁜 감정이 생각나네요.
부상없이 즐탁하세요.
99 정다운
탁친님 안녕하세요?!
탁친님께서도 이 카폐 정화작용에 일조를 하실려고 다시 좋은 글을 올려 주셨군요!
이렇게 좋은 글을 달아 주셔서 넘 감사드리며 잘 보고 갑니다.
99 정다운
본문에서 하신 말씀 중에
"운동하며 육체적 건강 뿐 아니라
 마음의 건강지수를 올려 줄 수 있는
내 마음의 친구가 좋은 것이기 때문이다."가
가장 압권이고 인상에 남습니다.
48 탁구친구
제가 생각하는 상대에게 촣은 탁구파트너는 품성과 기본기 튼실한 탁구입니다.
모두가 그러길 바랍니다.
37 바람불이
초보때
기분좋게 져주는 상수를 보고 지금까지도
이기고 지는것에 연연하지않고 즐탁합니다.
48 탁구친구
멋지십니다.
오래오래 즐거이 운동하세요.
부상조심 필수입니다.
97 hok59
감사합ㅂ니다.
48 탁구친구
고맙습니다.
56 챔피온
내 마음의 탁구친구가 되고싶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48 탁구친구
이미 모두가 치고  싶어하는 멋진 탁구친구  이실 듯 합니다.
항상 부상조심하고 즐겁게 운동하세요~^^
99 강청수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탁구 운동을 하면서 느낀 소회를 좋은 문장 솜씨로 잘 쓰셨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48 탁구친구
네.  탁구현장에서 느끼는 걸 공유하고픈 마음에 적었던 옛글 입니다.
시간은 흘렀어도 아마 지금도 공감할 수 있을 듯 하여 올렸습니다.
댓글 공감 감사합니다.
이제는 운동할 수 있는 것에 감사함을 느낍니다...좋은 글 감사합니다.
48 탁구친구
생활체육인에게 가장 좋은 것은 즐겁게 오래도록 운동할 수 있음 아닐까 싶습니다.
별 다른 노력을 하지 않아도 마음 편한 탁우가 내 주위에  있다면 이미 인성은 검증된 것 같기도 합니다.^^

부상만 조심하세요.
29 태양의아들
저는 땀도 많이 흘리는 체질이고 나이가 60에 가까워 지면서 체력도 모자란 것 같아서 게임에 임할 때 열심이 없는 것 같습니다. 2게임 정도 열심히 쳐보면 상대와 나의 실력이 파악되니까 그 이후에는 즐탁모드로 바뀝니다. 그래서 요즘은 3-2로 역전패하는  경우가 많고요. 상대에게 실례가 안되는 정도에서 승패에 관계없이 저의 체력에 맞게 치면서 즐탁하고 있습니다. 뭐 또 상대에게 승리의 기쁨을 선사하는 것도 나름 의미도 있고요. 한마디로 상대를 배려하면서 즐탁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48 탁구친구
저도 유달리 5게임에 역전패 가 많은데 체력문제가 많은 듯 보입니다.
풀세트 가면 가장 즐겁게 치시는거죠.
부상 조심하세요.
40 연습중
감사합니다. 잘 읽었습니다.

Congratulations! You win the 9 Lucky Point!

48 탁구친구
고맙습니다.
13 임팩트!
탁구는 단식위주라서 실력이 계급화되는것 같습니다
생활체육에서는 배드민턴이나 테니스 처럼 복식을 즐기면 좋겠습니다 
이겨도 져도 개인적으로 기분이 상하거나 우쭐대지지는 않더군요
다만 복식은 실수하면 옆사람에게 신경쓰이고 때론 옆사람 잔소리문제는 있죠^^
37 바람불이
겜에 이기면 희희락락 지면 오만상인 사람
같이 놀기 싫습니다.
48 탁구친구
저는 복식이 단식에 비해 플레이가 훨씬 더 어렵습니다.
그래서 단식을 선호하지만 복식은 단식기준 핸디 서너점 주는 분들 틈에 껴도 제 복식팀이 주로 져요.
스스로 민망도 하고 미안도 하여 꺼리니 더 못치게 되네요.
아무튼 좋은 운동파트너의 제1조건은 실력이 아니라 성품이라 확신합니다.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3275 4
2019년 ITTF 월드투어 댓글5 M 고고탁 02.09 3611 7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3835 3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7 M 고고탁 10.28 26445 103
걍벽님의 글 전부 다시 모음 댓글42 M 고고탁 01.08 80606 12
22085 국뽕 넘치는 유럽축구 5대리그에서 활약중인 한국선수들 2 이소의 1시간전 23 1
22084 춘천 가는길 댓글2 33 그랜드장지커 5시간전 58 0
22083 탁구라켓과 러버 셀프로 교체하는 방법 댓글1 2 빼롱요롱tv 5시간전 46 2
22082 탁구공을 쳤을 시 가장 빠른 볼 속도는 시속 얼마? 댓글2 M 고고탁 8시간전 99 1
22081 19살 쑨잉샤 어느새 세계 2위. 이제 세계 최고 노린다. [2019년 12월 여자 탁구 세계 랭킹] 댓글5 57 빠빠빠 17시간전 138 1
22080 백플릭???? 댓글5 6 잔댈 23시간전 173 3
22079 세계 탑플레이어들의 특이한 훈련 장면 특히 판젠동과 이토미마 댓글7 M 고고탁 1일전 368 2
22078 엎치락뒤치락 1위 경쟁. 쉬신 세계 1위 재등극. [2019년 12월 남자 탁구 세계 랭킹] 댓글8 57 빠빠빠 2일전 338 2
22077 핑테크, AI 탁구로 만리장성 벽 넘는다 댓글9 M 고고탁 2일전 334 3
22076 탁구신동-최연소 국대'신유빈,종합선수권 못나온 안타까운 이유 댓글21 M 고고탁 2일전 566 1
22075 [한글자막] 허리힘을 이용한 백핸드 스피드 드라이브 탁구 기술 레슨 댓글6 23 안달이복달이 2일전 246 3
22074 탁구 초보 러버 바꾸려는데 질문 드립니다. 댓글15 2 녀뇨뉴니 2일전 326 1
22073 중국 올림픽 남자 단식 출전 선수는 누가 될 것인가? 댓글14 M 고고탁 2일전 544 7
22072 直板名将 쉬신과 黑马小将 순잉샤의 한 해 2019 댓글6 25 화음사랑 3일전 312 4
22071 탁구 부수 문의 댓글9 4 재훈 3일전 614 0
22070 탁구의 움직임에 대한.. 댓글5 4 재훈 3일전 307 2
22069 3구 포핸드 공격 방법 댓글3 12 빼롱이와요롱이 3일전 203 2
22068 하리모토 토모카즈에 대한 마롱의 평가. [2019 청두 남자탁구월드컵] 댓글8 57 빠빠빠 4일전 629 3
22067 움직임이 없는 탁구 솔직히 재밌나요~? 댓글36 31 머터리 4일전 1009 3
22066 탁구 4시간치면 다음날 팔에 근육통있는게 정상인가요? 댓글12 14 관악구마롱 5일전 663 0
22065 [한글자막] 중국 탁구 백핸드 드라이브 스윙 라인 교정 상대의 힘을 빌리는 방법 레슨 강좌 댓글5 23 안달이복달이 5일전 303 1
22064 가볍게 보는 청두 월드컵 마롱 경기 관람 후기 댓글20 42 글렌피딕 5일전 697 1
22063 이것이 탁구 괴물의 참모습. 판젠동 월드컵 3번째 우승. [2019 청두 남자탁구월드컵] 댓글4 57 빠빠빠 6일전 421 0
22062 스타스포츠에서 생방송 마롱 린윤주에게 지다. 댓글17 M 고고탁 6일전 919 1
22061 마롱이 의외로 하리모토에게 순순히 물러나네요.. 댓글23 34 vegaman 6일전 923 2
22060 문득 탁구에 관한 화두가 생각나서 적습니다. 댓글6 M 고고탁 6일전 605 6
22059 마롱, 판젠동 독일 원투 펀치 꺾고 나란히 4강 진출!! [2019 청두 남자탁구월드컵] 댓글7 57 빠빠빠 7일전 322 4
22058 경기 화성의 공룡알 화석 산지를 가다! 댓글4 99 정다운 7일전 132 0
22057 아주 성능 짱인 헤어밴드 댓글9 M 고고탁 7일전 473 1
22056 한국 이상수 4회 연속 월드컵 도전. [2019 청두 남자 탁구월드컵] 댓글5 57 빠빠빠 8일전 346 3
22055 2019 남자 월드컵 대진표 댓글7 9 루시우 8일전 549 2
22054 스매싱 ???? 댓글4 6 잔댈 8일전 200 0
22053 첫사랑] 포핸드 드라이브 댓글10 16 걍벽 8일전 427 7
22052 마롱과 판젠동의 탁구 팬미팅!! 마롱이 판젠동의 이상형을 폭로하다!? 댓글4 3 mei하늘 8일전 468 4
22051 탁구공이 라켓에 맞고 넘어갈 때 댓글7 8 열혈로드맨 8일전 376 0
22050 김민석 선수랑 댓글17 M 고고탁 8일전 892 2
22049 탁구 처음 제대로 배우는데 댓글9 3 너부리영 9일전 462 1
22048 19살 동갑내기 쑨잉샤, 이토 미마의 결승 맞대결. [2019 T2 다이아몬드 싱가포르] 댓글7 57 빠빠빠 9일전 334 3
22047 하리모토 분석 댓글7 33 라윤영 9일전 363 3
22046 쉬신 전면러버 댓글4 39 허블 9일전 532 0
22045 [한글자막] 중국 탁구 손목 사용을 통한 드라이브 회전과 스피드를 동시에 얻는 요령 댓글5 23 안달이복달이 9일전 343 4
22044 제 2의 전성기를 맞고 있는 슈신 댓글9 33 라윤영 10일전 619 6
22043 쉬신 베스트 플레이(T2 다이아몬드) 댓글6 M 고고탁 11.27 432 2
22042 서브 후 3구 백핸드 드라이브 댓글6 11 빼롱이와요롱이 11.27 254 5
22041 南北 '찬바람' 속 탁구 맞대결…'말없이' 경기만 댓글7 M 고고탁 11.27 515 1
22040 쉬신의 올해 5번째 우승은 2019년 T2 다이아몬드 싱가포르. 댓글5 57 빠빠빠 11.27 249 3
22039 시드니 탁구장 댓글6 13 안녕하세욤 11.26 501 0
22038 하리모토와 린윤주 사태 댓글23 33 라윤영 11.26 1243 10
22037 별게 다 궁금하네요. 레슨비가? 댓글9 4 hongyver 11.26 690 0
22036 전지희 최종 4위 등극. 보너스 600 포인트 획득. [2019 T2 다이아몬드 싱가포르] 댓글11 57 빠빠빠 11.25 452 5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XU XinCHN
2FAN Zhendong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CALDERANO HugoBRA
7Lin Yun-juTAI
8Liang JingkunCHN
9Falck MattiasSWE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NIWA KOKIJPN
13Jang WoojinKor
14Mizutani JunJPN
15Franziska Patrick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