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주제에 상관없이 적고 싶은 이야기를 게시하는 곳입니다.

탁구에 관한 이야기, 음악, 영화, 가정사에 상관없이

어떤 내용도 게시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그러나 누구에게나 민감한 진영논리는 사절합니다.

우리는 보수든 진보든 우든 좌든 탁구치는 사람들입니다.

탁구 하나만으로도 우리는 만나서 얼마든지 즐겁게 탁구칠수 있습니다.

나의 오마니가 군밤 먹으며 들려주신 얘기

59 Vegas 23 621

나는 평양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서 6.25 전쟁 3년전에 태어났다.

당연히 어머니는 이북 사투리로는 오마니가 맞는 말이리라.

 

오마니는 일본사람들을 깨끗한 사람들이라고 하신다.

우리나라가 치욕의 식민역사에서 가졌을 핍박이나 차별에 대한 나쁜 추억을 들어보지 못했고

오히려 같은 조선사람이 더 무서웠다는 얘기가 나의 일본인들의 악행에 대한 질문의 답이다.

(몽해님이나 다른 몇분들의 생각이 같은 조선인들의 분별없는 광분에 대한 염려라 믿고 싶다)

 

해방되던 날 마을사람들이 소요가 일어났고 억압에 시달리던 사람들은 낫과 몽둥이를 들고 경찰서 부터 습격을 했고

일본인 서장과 형사 그리고 관계된 사람들을  사지를 찢어죽이는 참혹한 광란의 날이었단다.

고상하기 그지없던 일본인 귀부인들은 공포 그 자체만으로도 숨을 거두고마는 참혹한 날이었다.

 

그런데.... 그런데 말입니다.

광란의 민중들은 낫과 몽둥이를 들고 학교 교장네 집을 몰아쳐 가서는 벌벌 떨고있는 그분과 가족들을 안심시키고

다른 좋았던 일본인들을 모아놓고 보살폈단다.

그리고는 마을사람들이 돈을 모아서 배편을 마련해서 무사히 일본으로 돌아가도록 하였고 서로 석별의 정을 나누었단다.

 

``아마 이분들의 자손들이 훗날 BTS 공연에 참석하는 친한파가 되지 않았을까? ``ㅎㅎㅎ

 

반대로 참혹함을 당한자들의 후손들은 당연히 혐한이 되었을 테고.

 

오마니의 군밤 같은 역사 한장면의 이야기가 시사하는 이날의 얘기는 인간의 역사를 함축시켜 놓았다고 늘 생각했다.

사람들이 걱정하듯 낫과 몽둥이를 들었다고 폭도로 몰아가는 염려는 안해도 되지 않냐는 얘기다.

 

``사람들은 낫과 몽둥이로 잔혹한 살인을 했지만 또한 낫과 몽둥이로 착한 일본인들을 보호하는 정의로운 일도 했기 때문이다.``

 

지금은 나라가 우리를 필요로 할 때 우리는 그에 맞는 우리의 행동을 보여야 한다.

다만 우리는 모두가 같은 사람임을 잊지 않고 사리분별의 끈을 놓지 말아야 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33 라윤영
제가 부산이 고향인데요 저의 외가 쪽 어르신중에 해방 때 일본인 사장에게서 회사를 물려받으신 분이 있는데 그 일본인 사장이  조선에 와서 돈 많이 벌었으니 목숨만 부지해도 성공한거다 라고 하며 일본으로 돌아갔다고 얘기 들은 기억이 남니다
59 Vegas
저의 경우 미국에 여러 인종과 섞여 살면서 자연적으로 인종편견이 없어졌습니다.
오히려 같은 한국사람끼리 가까이 지내다보니 시시콜콜한 사건으로 말미암아 한국사람을 편견으로 바라보는
이상한 스스로를 발견하기도 합니다.

우리들은 멀리 있는 것은 동경으로 바라보고 가까이 있는 것은 대수롭지 않게 보는 단순함을 가졌지요.
알고 보면 그게그거인데 말입니다.

좋은 사람은 인종에 상관없이  좋고 나쁜녀석은 이래도저래도 나쁜짓만 골라서 하기 마련이잖아요? ㅎㅎ
97 hok59
잘 봤습니다.
59 Vegas
감사해요~
49 탁구친구
좋은 글 감사합니다.
59 Vegas
탁치님을 여기서 자주뵈니 좀 이상하군요^^
M 고고탁
추억담이시긴 하지만 저와 세대차(?)가 나서 잘 수긍이 안갑니다만
많은 글 속에서 이런 내용 읽긴 했습니다...^^
59 Vegas
뭐 흔한 얘기이죠.
특별한게 아니라 요즘 대화소재가 그래서 초심으로 가보자는 생각에 포핸드 롱  스트록 한번 했습니다^^

Congratulations! You win the 36 Lucky Point!

12 효동
베가스님은 연륜이 깊으셔서 그런지 글에 함축된 의미가 참 많습니다.
좋은 이야기 자주 들려주세요.^^
59 Vegas
탁구경기가 특별히 그렇듯 이해하는만큼 보이는데.
별 깊이도 없는데 효동님 특유의 창의적 상상력을 발휘하여 좋게 봐주셔서 땡큐 베리 망치입니다~~^^
99 정다운
베가스님 안녕하세요?!
이억만리 이국땅에서 얼마나 고향 생각을 하시며 고생을 하십니까?!
암튼 어디에서 무얼 하시던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올려 주신 글 정말 감사드리며 잘 보고 갑니다.
59 Vegas
정다운님 글 덕에 건강하게 잘지내고 있어요~~
너무 정답게 늘 정다운 답글 감사합니다. ^^
85 바람같이
어떤 사람으로 살고 있는가?
나 자신에게 질문을 던져봅니다.
59 Vegas
가끔 피아노 악기이고 싶은데 우리는 고작 하나의 피아노 건반이더군요.
매번 다른 음은 못내고 도 건반은 도 소리만 내듯 생각도 한자리에 있어요.
여러 음을 장착한 피아노가 되어서 단음이 아닌 아름다운 음률을 울리고 싶은데 말입니다.

아무려나 우리네 인생 바람같이 왔다가 바람같이 가겠죠 ^^
한참동안 읽고 또 읽었습니다.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네요.
나 자신과 우리들을 돌아보게하는 명언입니다.
전 페달이였던 것 같아요

혹시 표절은 아니시죠? ㅋ
캡처해가요
59 Vegas
날나리님의 행방이 묘연해서 군견을 풀어 찾을까 했는데
부지불식간에 날아왔다 날아갔네요 ㅎㅎ

요즘 고고탁 노 재팬 논쟁에서의 대화들을 읽으며 느낀 단상입니다 ^^
99 강청수
좋은 글 감사합니다.
59 Vegas
더위에 잘지내시죠? ㅎㅎ 감사합니다.
19 그레고리박
반면 일본놈들은 자신들이 타국에까지 끌고 가 위안부로 썼던 우리 소녀들을 고향에 돌려 보내는 대신, 침략지를 탈출하기 직전 독약으로 총으로 그리고 동굴에 몰아넣고 폭약을 터뜨려 죽였죠. 강제징용 끌려갔던 분들이 한국으로 돌아오기위해 탔던 그 배도 의문의 폭발로 인해 가라앉았습니다. 알려진 것만 해도 정말 엄청난데 알려지지 않은 일까지 포함하면 어떨까요. 요즘 일본하는 것보니 역시 그 조상에 그 후손이에요. 비열하기 이를데가 없습니다. 그게 일본인들의 민족성이네요.
그리고 동남아에서 일본군에 포로로 잡혔던 영국과 유럽인들이 쓴 자서전 등을 보면 일본대장보다 중간에서 포로를 관리하던 한국관리인들이 더 잔인했다고 일부 적혀있습니다. 영국의 유명한 역사학자가 책 내용을 언급하면서 그 한국관리인들이 안그랬으면 일본인들한테 다 죽었을거라고. 그들로선 살기위해 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이렇듯 지식인들은 현상만 보는 것이 아니라 그 배후를 꿰뚫어보죠.
영국인들이 동남아와 아프리카에서 과일이나 고무농장 경영할 때 노동자들을 직접 체벌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자신들은 자애로운 아버지인양 행동하고 체벌은 노동자들과 같은 국적의 십장들에게 맡겼지요. 인도인들이 다른 인도인들을, 그리고 아프리카인들이 다른 아프리카인들을 때리게 만들었죠.
아마 많은 한국인들이 식민통치 현실에 대해 잘 몰랐을 것이고, 많이 세뇌되었을 겁니다.
59 Vegas
그레고리는 남성 이름인데 여성라고 해서 의아했습니다
이렇게 장문의 댓글이 말하듯 높은 정치와 역사 의식에 제가 괜스레 기쁩니다.(여성비하 발언인가?ㅎㅎ)

이곳 구장에 남경 대학살에 조선인들이 일본인들 보다 더 잔혹했다고 저를 싫어했던 중국인 노부부가 있습니다.
물론 지금은 저를 매우 좋아하지요. 그때나 지금이나 민중을 눈멀게 하는 수법은 똑같아요.

저의 오마니는 평범한 소녀에서 처녀가 되는 성장시기였고 그시절을 살았었다는 것 외에는 거의 아무 것도 모르십니다.

잔혹한 전쟁터에서도 인간애의 아름다운 얘기는 많지만,
그렇다고 쓰레기더미에 꽃 한두송이 피었다고 꽃밭이 아니듯이 참상은 참상으로 되짚어 봐야겠습니다.

세상일은 올바르게 앞서 나가려해도 온갖 잡스런 딴지가 심한 법입니다.
온 국민이 힘을 모으는 모습으로 희망이 있는 나라가 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19 그레고리박
등록은 남펀이, 활동은 제가 하고 있습니다. 뭐 활동이라고 해봤자 댓글 다는 수준이지만요. 어쨌든 오늘도 행복하시고, 즐탁하세요. 저는 오늘 열흘 만에 처음 레슨 받으러 가서 뭔가 비장한 기분이 듭니다. 막 소화도 안되고 그러네요.^^
34 홍책
좋은 생각입니다.
우리 민족은 동방예의지국 사람입니다. 먼져 공격하고 살인하지 않죠. 예의를 지킬 줄 안다고 생각합니다.
37 바람불이
잘 읽었습니다.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3290 4
2019년 ITTF 월드투어 댓글5 M 고고탁 02.09 3631 7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3847 3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7 M 고고탁 10.28 26486 103
걍벽님의 글 전부 다시 모음 댓글42 M 고고탁 01.08 80626 12
22097 2019년 첫 우승으로 올림픽 경쟁에서 앞선 이시카와 카스미. [2019 북아메리카 오픈/챌린지+] 댓글3 57 빠빠빠 8시간전 171 2
22096 러버교체 고민 댓글1 7 winehouse 18시간전 197 0
22095 이런 탁구논문을 누가 쓸것인가? 댓글9 28 파란 1일전 507 0
22094 동경올림픽 단식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는 누구일까요? 댓글6 M 고고탁 1일전 587 3
22093 안재현 빠진 노이-울름. 속절없는 2연패(連敗).[2019/2020 독일탁구분데스리가 11R, 12R] 댓글4 57 빠빠빠 1일전 165 3
22092 티모볼alc에서 라켓변경 고민 댓글4 4 쉐레 2일전 282 0
22091 다커스피드90중펜 댓글1 10 니나노노 2일전 179 0
22090 영어로 된 탁구 역학 책을 어디서 찾아야 하나요? 댓글3 M 고고탁 2일전 251 0
22089 오늘 경기처럼만 하면 이거 쌉가능? 댓글8 2 KZn77591 2일전 426 0
22088 랭킹 골든크로스 앞둔 정영식. 한국 1위 보인다. [2019년 12월 남자 탁구 세계 랭킹] 댓글7 57 빠빠빠 3일전 317 5
22087 6부 실력의 기준이 뭘까요? 댓글11 4 너부리영 3일전 576 2
22086 유승민 위원님과 제생각이 같습니다~ 댓글10 31 머터리 3일전 519 1
22085 국뽕 넘치는 유럽축구 5대리그에서 활약중인 한국선수들 댓글4 2 이소의 3일전 197 1
22084 춘천 가는길 댓글10 33 그랜드장지커 3일전 250 1
22083 탁구라켓과 러버 셀프로 교체하는 방법 댓글6 2 빼롱요롱tv 3일전 213 4
22082 탁구공을 쳤을 시 가장 빠른 볼 속도는 시속 얼마? 댓글6 M 고고탁 3일전 335 3
22081 19살 쑨잉샤 어느새 세계 2위. 이제 세계 최고 노린다. [2019년 12월 여자 탁구 세계 랭킹] 댓글6 57 빠빠빠 4일전 257 2
22080 백플릭???? 댓글6 6 잔댈 4일전 265 5
22079 세계 탑플레이어들의 특이한 훈련 장면 특히 판젠동과 이토미마 댓글9 M 고고탁 4일전 508 3
22078 엎치락뒤치락 1위 경쟁. 쉬신 세계 1위 재등극. [2019년 12월 남자 탁구 세계 랭킹] 댓글8 57 빠빠빠 5일전 382 2
22077 핑테크, AI 탁구로 만리장성 벽 넘는다 댓글9 M 고고탁 5일전 370 3
22076 탁구신동-최연소 국대'신유빈,종합선수권 못나온 안타까운 이유 댓글22 M 고고탁 5일전 652 1
22075 [한글자막] 허리힘을 이용한 백핸드 스피드 드라이브 탁구 기술 레슨 댓글6 23 안달이복달이 5일전 280 3
22074 탁구 초보 러버 바꾸려는데 질문 드립니다. 댓글16 2 녀뇨뉴니 5일전 362 1
22073 중국 올림픽 남자 단식 출전 선수는 누가 될 것인가? 댓글14 M 고고탁 5일전 588 7
22072 直板名将 쉬신과 黑马小将 순잉샤의 한 해 2019 댓글6 25 화음사랑 6일전 335 4
22071 탁구 부수 문의 댓글9 5 재훈 6일전 660 0
22070 탁구의 움직임에 대한.. 댓글5 5 재훈 6일전 338 2
22069 3구 포핸드 공격 방법 댓글3 12 빼롱이와요롱이 6일전 219 2
22068 하리모토 토모카즈에 대한 마롱의 평가. [2019 청두 남자탁구월드컵] 댓글8 57 빠빠빠 6일전 673 3
22067 움직임이 없는 탁구 솔직히 재밌나요~? 댓글40 31 머터리 7일전 1098 3
22066 탁구 4시간치면 다음날 팔에 근육통있는게 정상인가요? 댓글12 14 관악구마롱 8일전 693 0
22065 [한글자막] 중국 탁구 백핸드 드라이브 스윙 라인 교정 상대의 힘을 빌리는 방법 레슨 강좌 댓글5 23 안달이복달이 8일전 312 1
22064 가볍게 보는 청두 월드컵 마롱 경기 관람 후기 댓글20 42 글렌피딕 8일전 718 1
22063 이것이 탁구 괴물의 참모습. 판젠동 월드컵 3번째 우승. [2019 청두 남자탁구월드컵] 댓글4 57 빠빠빠 8일전 431 0
22062 스타스포츠에서 생방송 마롱 린윤주에게 지다. 댓글17 M 고고탁 9일전 949 1
22061 마롱이 의외로 하리모토에게 순순히 물러나네요.. 댓글23 34 vegaman 9일전 941 2
22060 문득 탁구에 관한 화두가 생각나서 적습니다. 댓글6 M 고고탁 9일전 631 6
22059 마롱, 판젠동 독일 원투 펀치 꺾고 나란히 4강 진출!! [2019 청두 남자탁구월드컵] 댓글7 57 빠빠빠 9일전 329 4
22058 경기 화성의 공룡알 화석 산지를 가다! 댓글4 99 정다운 10일전 144 0
22057 아주 성능 짱인 헤어밴드 댓글9 M 고고탁 10일전 486 1
22056 한국 이상수 4회 연속 월드컵 도전. [2019 청두 남자 탁구월드컵] 댓글5 57 빠빠빠 11.30 351 3
22055 2019 남자 월드컵 대진표 댓글7 9 루시우 11.29 558 2
22054 스매싱 ???? 댓글4 6 잔댈 11.29 210 0
22053 첫사랑] 포핸드 드라이브 댓글10 16 걍벽 11.29 448 7
22052 마롱과 판젠동의 탁구 팬미팅!! 마롱이 판젠동의 이상형을 폭로하다!? 댓글4 3 mei하늘 11.29 475 4
22051 탁구공이 라켓에 맞고 넘어갈 때 댓글7 8 열혈로드맨 11.29 402 0
22050 김민석 선수랑 댓글17 M 고고탁 11.29 916 2
22049 탁구 처음 제대로 배우는데 댓글10 4 너부리영 11.29 483 1
22048 19살 동갑내기 쑨잉샤, 이토 미마의 결승 맞대결. [2019 T2 다이아몬드 싱가포르] 댓글7 57 빠빠빠 11.29 346 4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XU XinCHN
2FAN Zhendong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CALDERANO HugoBRA
7Lin Yun-juTAI
8Liang JingkunCHN
9Falck MattiasSWE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NIWA KOKIJPN
13Jang WoojinKor
14Mizutani JunJPN
15Franziska Patrick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