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주제에 상관없이 적고 싶은 이야기를 게시하는 곳입니다.

탁구에 관한 이야기, 음악, 영화, 가정사에 상관없이

어떤 내용도 게시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그러나 누구에게나 민감한 진영논리는 사절합니다.

우리는 보수든 진보든 우든 좌든 탁구치는 사람들입니다.

탁구 하나만으로도 우리는 만나서 얼마든지 즐겁게 탁구칠수 있습니다.

봄날의 두 사랑 이야기

47 탁구친구 12 307

 

2018년과 2019년 봄은 앞으로도 무척이나 아쉽고 기다려지던 날들로 기억날 것이다.


f08234a4478fa4776a92a452a6a388b3_1565614
 

 

우연히 영상 어플을 통하여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라는 다소 긴 제목의 드라마를

2018년 여름에 본 기억이 난다.

초반부의 설정으로는 본방 기간 중의 검색어 순위에 오르던 특이한 드라마 제목을 보며 웃던 내 의문을

쉽게 풀어주지 못해서 다소 진부한 느낌이었다.

국민배우 손예진(윤진아 역)과 신인 정해인(서준희 역)의 케미와 연기력에 몰입하게 되고 

스토리의 전개에 안타까움과 미소로 번갈아 교차하는 시간을 보내며 

대중가요 "잘못된 만남"의 내용이 오버랩 되기도 하였다.

 

커피전문점 프랜차이즈업체의 본사직원 으로 설정된 손예진을 좋아하는 정해인은 

친구의 예쁜 누나 또는 누나의  예쁜 친구를 기억나게 하는 

우리네 평범한 삶의 모퉁이 이야기를 소재로 한다.

나이 차이가 나는 친구의 누나를 사랑하고 사귄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주변의 많은 우려와 만류를 만든다.

아니 당사자들을 마치 웅크리고 숨어서 만나야 하는 듯한 그런 분위기가 아직 이 사회에는 존재한다.

그렇게 어렵고 안타까운 사랑만들기에 흠뻑 빠져서 한 주간이 훌쩍 지나가 버렸다.

 

열심히 드라마에 몰입하는 바람에 두 달여 간의 방영분을 수 삼일 만에 다 본듯 하다.

마지막 제주에서의 엔딩 부분을 선명하게 보여주지 않아서 시청자의 상상창고에 여운을 남겨둔 것이 아쉽다.

 

시청자의 반응도 엇갈린다.

내게는 해피엔딩으로 느껴졌기에 아쉬움이 있는 정도였고 그 감정의 여운이 나를 오랫동안 힘들게 했다.

감성맨 탁구친구의 아킬레스를 공격당한 느낌인 셈이다.

 

중국영화 "화피" 를 보고 나서 그 여운을 개인블로그에 리뷰 남기게 했던 기억이 떠올랐지만 참았다. 

게으른 나로서는 귀찮은 생각이 시청의 여운을 남기고픈 의지보다 더 강했기에 말이다.

 

 

*****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가 방영된 지 꼭 한 해가 흘렀다.

 

f08234a4478fa4776a92a452a6a388b3_1565611
 

2019 년 봄이 되고, 아내가 열시청 한다며 MBC "봄밤" 을 보라며 추천한다.

드라마가 종료된 것이 아니라서 한주간을 기다리며 보는 걸 싫어하는 나로서는 원치않는 상황이었다.

그렇지만 어찌어찌 한 편을 봐 버리면서 한주간을 기다리는 불편을 감내하며 마지막편 까지 완주하게 되었다.

 

3회 정도 지났을 때 부터 작년 여름에 본 드라마 "밥.잘.누나"가 자꾸 떠 오른다.

그 때 보다 더 어려운 연인의 주변 조건 때문이다.

결혼을 예정하고 약혼자를 만나는 한지민(이정인 역)과 아이까지 둔 미혼부 정해인(약사 유지호 역)의 연인 설정 때문이다.

연상연하 커플은 이제 쉽게 볼 수 있어도 미혼부와 약혼자 있는 여자를 사귀는 것은

잘못된 만남 보다는 "금지된 사랑" 에 가깝기 때문이었다.

처음 3회 인가 까지는 연속해서 보다가 방영마칠 때 까지 본방을 보는 나로서는 무척이나 그 기다림이

짜증나고 힘든 시간이었다.

 

종료를 한 주여 남겨두기 시작할 즈음에 강한 의문이 떠올랐다.

작년에 본 "밥.잘.누나"와 스토리의 설정(힘겨운 사랑만들기)이 비슷하고

보는 내내 느껴지는 감성이 아주 흡사했기 때문이다.

배경음악이나 등장배우들의 많은 중복출연이 또한 그러했고 마침내 관련 유사성을 직접 검색하게 되었다.

 

검색을 시작할 때 이미 나는 같은 작가의 극본이 아닐 까 하는 생각을 강하게 가졌었다.

마침내...그 검색 결과는....

 

오 마이 갓!

 

김은 작가 라는 같은 사람이고, 

"밥.잘.누나"는 작가의  데뷔작이고 봄밤은 두번 째 작품이었던 것이다.

전작을 해피엔딩으로 기억하는 나로서는 이번 작품 또한 해피엔딩으로 확신하게 되는 순간이었다.

한편으로는 드라마를 보며 같은 작가라는 확신을 갖게 해 준 내 감각에 자뻑 감동하기도 한 듯 하다.^^

 

크게 흠 잡기 어려운 약혼남을 내치고 사회적으로도 흠 있어 보이는 미혼부를 결혼 앞둔 약혼녀가

선택하고 그 과정에서 아프게 만남을 이어가며 사랑의 결실을 기대하게 하는 엔딩부 즈음에

다시금 눈물을 쏟았는데 이걸 통해 드라마 성공을 확신하게 해주었다.

 

그리고 유사성에...주인공의 오피스텔이 같은 장소라는 걸 내 시청기억으로 떠올릴 수 있었고

연출자 안판석 마저 같다는 사실에  새삼 더 놀라버렸다.

 

그 감정의 여운이 여전히 힘들게 했고 결국 리뷰 인증을 남기게 한다.

 

김은 작가님을 응원합니다.

 

국민배우 손예진과 참 예쁜 연기력좋은 한지민을 상대역으로 열연한 정해인 이라는 배우를 다시금

생각하게 한 아름다운 봄밤의 기억을 한여름밤의 휴일 시간을 보내며 남겨봅니다.

배우 한지민의 연기도 처음 보았습니다. 절제된 감정과 표정 연기 매력입니다.

 

***

 

효동님의 글에 감사드립니다.

자녀에게만 아니라 제 자신에게도 많은 배움과 생각을 갖게 해 주신 글 입니다.

인생선배님 임을 글 통해 알게 되었지만 앞으로도 좋은 글부탁드립니다.

별도 글 올리지 못할 듯 하여 죄송한 마음 담아 올립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11 효동
드라마를 즐기지는 않지만 저도 기다리는 게 싫어 넷플릭스에서 한꺼번에 다 보는 스타일입니다.
가장 최근에 본 건 ':미생"이라는 철 지난 드라마인데 꽤 사실적이더군요.
글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47 탁구친구
저도 미생을 남들이 열시청하며 말하고 난 한해 정도 지나서 보며 열중했던 기억입니다.
좋은 드라마, 공감이 많이 갔던 기억이고 연기력 좋은 배우들을 인정하게 되더라는...

이제 무더위도 한풀 약해진 느낌이 완연합니다.
감사합니다. 건강하세요.
99 정다운
탁구친구님께서 올려 주신 글 잘 보앗습니다.
저는 본글 내용 중에 밥 잘 사주는 누나가 제일 가슴에 와 닿습니다.
저도 밥, 잘, 누, 를 만나고 샆습니다.
47 탁구친구
밥.잘.누나에서 서준희(정해인)와 윤진아(손예진)의 연기력과 조합은
정말 숨죽이게 하는 힘이  있었습니다.
보는 내내 가슴졸이며 봤었거든요.
현실세계에서 보기 어려운 설정임에도 작가의 디테일한 감성이 극에 고스란히 녹아있고
둘의 연기가 결실을 맺게 한 느낌입니다.
아마 두 배우에게도 연기인생에 오롯이 기억날 작품이라고 봅니다.
손예진도 그런 말을 종영후기에 남겼더군요.

Congratulations! You win the 47 Lucky Point!

39 연습중
잘 읽었습니다.
47 탁구친구
감사합니다.
36 바람불이
잘봤습니다.
47 탁구친구
고맙습니다.
55 챔피온
언제 시간되면 몰아서 봐야지 생각했던 드라마가 하나 둘 쌓여갑니다 ㅎㅎ
도깨비가 그랬고 1988도 중간 띄엄띄엄 몇 편을 봤는데 제대로 다시 한번 보고 싶네요. 밥 잘 사주는 누나는 한 번도 보지뭇했구요.  요즘은 가끔 시간나면 탁구장에 달려가거나 탁구동영상을 찾아보니 드라마는 늘 순서가 밀리고 있습니다ㅎㅎ
예전  클래식에서 손예진을 아직 기억하는데 그때나 지금이나 별로 변한것 같지도 않아요. ~
47 탁구친구
저도 도깨비 아직 시작 못하네요.ㅎ
손예진은. . 가녀린 외모에 연기력이 시너지  발휘하는듯 싶습니다.
마음담은 댓글 감사합니다.
95 hok59
잘 봤습니다.
47 탁구친구
감사드립니다.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2755 4
2019년 ITTF 월드투어 댓글5 M 고고탁 02.09 3134 7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3533 3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6 M 고고탁 10.28 24819 100
걍벽님의 글 전부 다시 모음 댓글42 M 고고탁 01.08 80213 12
21798 왕하오가 판젠동선수한테 게임전략을 코치하는 장면 염탐 댓글1 20 안달이복달이 3시간전 132 1
21797 독일오픈 탁구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치한 XU Xin 2 mei하늘 6시간전 232 0
21796 스포츠과학(17번째, 신사업 창출의 핵심) 댓글1 99 제이시 8시간전 35 0
21795 순잉샤 우승 댓글5 36 바람불이 17시간전 366 1
21794 절대 강자 없는 중국탁구 춘추전국시대 댓글9 42 고수같은하수 18시간전 444 3
21793 2019 독일오픈 판젠동이 쉬신을 4 대 1로 이기고 우승 댓글6 M 고고탁 18시간전 359 2
21792 독일오픈 여자복식우승 댓글7 82 꿈사랑 23시간전 431 2
21791 "해피철님" 댓글2 36 바람불이 24시간전 209 0
21790 (좋은글) 대화가 끊어지면 아니되옵니다,,, 댓글6 99 정다운 1일전 207 2
21789 아침 산보 중에.. 댓글4 M 고고탁 1일전 210 4
21788 독일오픈 준결승/결승 생방송 일정표 댓글7 M 고고탁 1일전 440 2
21787 2019 독일오픈 남자단식 4강 대진표 댓글5 M 고고탁 1일전 305 3
21786 정영식 플래티넘 4강 진출 쾌거!! 3년 4개월 만에 최고 성적. [2019 독일 오픈/플래티넘] 댓글9 56 빠빠빠 2일전 291 3
21785 독일오픈 남단 8강전 상황 댓글10 47 탁구친구 2일전 355 2
21784 정영식 선수 훌륭합니다 댓글3 29 회한 2일전 265 3
21783 정영식 독일오픈 4강 진출!!! 댓글6 14 bassman 2일전 337 3
21782 독일오픈 정영식 8강 경기 어디서 볼수있죠...?? 댓글4 7 동내탁구 2일전 130 0
21781 독일오픈 정영식 선수경기 어디에서 볼수있죠...?? 댓글5 7 동내탁구 2일전 119 0
21780 고고탁에 포인트와 적립금의 신설 댓글7 M 고고탁 2일전 182 2
21779 풋워크 영상 댓글4 4 잔댈 2일전 156 3
21778 또다시 승리!! 진격의 정영식 이제는 8강!! [2019 독일 오픈/플래티넘] 댓글11 56 빠빠빠 2일전 349 2
21777 2019 독일오픈 생중계 일정 댓글2 M 고고탁 2일전 276 0
21776 이변인지 아닌지.. 댓글8 25 HuHao2 3일전 588 1
21775 탁구가 어려운 이유 댓글14 12 으아 3일전 593 1
21774 구리 선생님 사이트에는 또 다른 한분의 선생님이 계시죠.(불편한분은 패스 부탁합니다.) 댓글8 3 호호차 3일전 457 1
21773 탁구는 입으로 하는 것이다 몸으로 하는 것이다? (구리선생님 글 - 불편하시면 패스 바랍니다.) 댓글13 3 호호차 3일전 478 1
21772 이번 주에 희망부로 첫 시합입니다 댓글6 5 니힐럼 3일전 169 1
21771 화드라이브 시, 라켓 최종 종착점은 이마방향인가? 턱밑방향인가? 댓글7 25 파란 3일전 286 0
21770 탁구시합 나가는거 비밀로 해주세요 댓글3 10 빼롱이와요롱이 3일전 207 2
21769 [한글자막] 중국 탁구 세개의 점을 일직선 상에 두는 백핸드 드라이브 타법 댓글3 20 안달이복달이 3일전 221 0
21768 포백전환할때 라켓 바꿔잡는게 너무 어렵네요 댓글10 6 관악구마롱 3일전 237 0
21767 탁구인 탁구사랑 쇼핑몰에서 주문한 물건을... 댓글3 44 청주상각 3일전 195 0
21766 수비라켓 하나더 구입해서 다른느낌 보고자 합니다 댓글5 5 dian 3일전 147 0
21765 침묵의 암살자 이겨낸 정영식의 16강 진출!! [2019 독일 오픈/플래티넘] 댓글13 56 빠빠빠 3일전 489 5
21764 윤한미탁구클럽 10월 12일 3인단체전 댓글3 4 윤한미탁구클럽 4일전 133 0
21763 야누스2 라켓을 소개합니다. 댓글8 M 고고탁 4일전 280 2
21762 (한글자막) 중국 탁구 포핸드 백핸드 푸시 커트 기술 강좌 댓글4 20 안달이복달이 4일전 171 1
21761 [한글자막] 중국탁구 아마고수의 중펜 롱핌플 레슨 제4편-뿌리기와 문지르기 댓글3 20 안달이복달이 4일전 71 0
21760 스포츠와과학(16번째, 스포츠 세계화 현상의 결과) 댓글4 99 제이시 4일전 67 0
21759 여러 사람이 스윙 연습하는 것을 모았습니다. 댓글5 M 고고탁 5일전 400 2
21758 탁구대를 보통 며칠에 한번씩 닦아줘야하나요? 댓글5 27 붉은러버 5일전 241 0
21757 사상 첫 우승과 함께 올림픽 꿈 밝힌 왕추친. [2019 스웨덴 오픈/레귤러] 댓글7 56 빠빠빠 5일전 305 2
21756 한국 탁구의 나아갈 길 댓글6 24 맑은눈이 6일전 532 4
21755 [한글자막] 중국탁구 아마고수의 중펜 롱핌플 레슨 제3편 - 블럭과 내려막기 댓글4 20 안달이복달이 6일전 175 1
21754 부산 기장군 댓글3 30 물결 6일전 295 1
21753 이토 미마의 성장 버텨낸 첸멍의 극적 우승. [2019 스웨덴 오픈/레귤러] 댓글7 56 빠빠빠 6일전 406 3
21752 백핸드 롱핌플 사용방법 댓글4 10 빼롱이와요롱이 6일전 188 2
21751 포인트 제도를 개선하고자 하는데 좋은 방법은 없을까요? 댓글12 M 고고탁 6일전 590 8
21750 스포츠와과학(15번째, 스포츠 세계화 현상의 원인) 댓글3 99 제이시 6일전 76 0
21749 중국 선수가 올림픽 단식에 출전하려면 댓글7 9 루시우 7일전 668 4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XU XinCHN
2FAN Zhendong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CALDERANO HugoBRA
7BOLL TimoGER
8Liang JingkunCHN
9Falck MattiasSWE
10Lin Yun-juTAI
11NIWA KOKIJPN
12OVTCHAROVGER
13Mizutani JunJPN
14Jang WoojinKor
15Franziska Patrick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