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주제에 상관없이 적고 싶은 이야기를 게시하는 곳입니다.

탁구에 관한 이야기, 음악, 영화, 가정사에 상관없이

어떤 내용도 게시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그러나 누구에게나 민감한 진영논리는 사절합니다.

우리는 보수든 진보든 우든 좌든 탁구치는 사람들입니다.

탁구 하나만으로도 우리는 만나서 얼마든지 즐겁게 탁구칠수 있습니다.

봄날의 두 사랑 이야기

45 탁구친구 12 234

 

2018년과 2019년 봄은 앞으로도 무척이나 아쉽고 기다려지던 날들로 기억날 것이다.


f08234a4478fa4776a92a452a6a388b3_1565614
 

 

우연히 영상 어플을 통하여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라는 다소 긴 제목의 드라마를

2018년 여름에 본 기억이 난다.

초반부의 설정으로는 본방 기간 중의 검색어 순위에 오르던 특이한 드라마 제목을 보며 웃던 내 의문을

쉽게 풀어주지 못해서 다소 진부한 느낌이었다.

국민배우 손예진(윤진아 역)과 신인 정해인(서준희 역)의 케미와 연기력에 몰입하게 되고 

스토리의 전개에 안타까움과 미소로 번갈아 교차하는 시간을 보내며 

대중가요 "잘못된 만남"의 내용이 오버랩 되기도 하였다.

 

커피전문점 프랜차이즈업체의 본사직원 으로 설정된 손예진을 좋아하는 정해인은 

친구의 예쁜 누나 또는 누나의  예쁜 친구를 기억나게 하는 

우리네 평범한 삶의 모퉁이 이야기를 소재로 한다.

나이 차이가 나는 친구의 누나를 사랑하고 사귄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주변의 많은 우려와 만류를 만든다.

아니 당사자들을 마치 웅크리고 숨어서 만나야 하는 듯한 그런 분위기가 아직 이 사회에는 존재한다.

그렇게 어렵고 안타까운 사랑만들기에 흠뻑 빠져서 한 주간이 훌쩍 지나가 버렸다.

 

열심히 드라마에 몰입하는 바람에 두 달여 간의 방영분을 수 삼일 만에 다 본듯 하다.

마지막 제주에서의 엔딩 부분을 선명하게 보여주지 않아서 시청자의 상상창고에 여운을 남겨둔 것이 아쉽다.

 

시청자의 반응도 엇갈린다.

내게는 해피엔딩으로 느껴졌기에 아쉬움이 있는 정도였고 그 감정의 여운이 나를 오랫동안 힘들게 했다.

감성맨 탁구친구의 아킬레스를 공격당한 느낌인 셈이다.

 

중국영화 "화피" 를 보고 나서 그 여운을 개인블로그에 리뷰 남기게 했던 기억이 떠올랐지만 참았다. 

게으른 나로서는 귀찮은 생각이 시청의 여운을 남기고픈 의지보다 더 강했기에 말이다.

 

 

*****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가 방영된 지 꼭 한 해가 흘렀다.

 

f08234a4478fa4776a92a452a6a388b3_1565611
 

2019 년 봄이 되고, 아내가 열시청 한다며 MBC "봄밤" 을 보라며 추천한다.

드라마가 종료된 것이 아니라서 한주간을 기다리며 보는 걸 싫어하는 나로서는 원치않는 상황이었다.

그렇지만 어찌어찌 한 편을 봐 버리면서 한주간을 기다리는 불편을 감내하며 마지막편 까지 완주하게 되었다.

 

3회 정도 지났을 때 부터 작년 여름에 본 드라마 "밥.잘.누나"가 자꾸 떠 오른다.

그 때 보다 더 어려운 연인의 주변 조건 때문이다.

결혼을 예정하고 약혼자를 만나는 한지민(이정인 역)과 아이까지 둔 미혼부 정해인(약사 유지호 역)의 연인 설정 때문이다.

연상연하 커플은 이제 쉽게 볼 수 있어도 미혼부와 약혼자 있는 여자를 사귀는 것은

잘못된 만남 보다는 "금지된 사랑" 에 가깝기 때문이었다.

처음 3회 인가 까지는 연속해서 보다가 방영마칠 때 까지 본방을 보는 나로서는 무척이나 그 기다림이

짜증나고 힘든 시간이었다.

 

종료를 한 주여 남겨두기 시작할 즈음에 강한 의문이 떠올랐다.

작년에 본 "밥.잘.누나"와 스토리의 설정(힘겨운 사랑만들기)이 비슷하고

보는 내내 느껴지는 감성이 아주 흡사했기 때문이다.

배경음악이나 등장배우들의 많은 중복출연이 또한 그러했고 마침내 관련 유사성을 직접 검색하게 되었다.

 

검색을 시작할 때 이미 나는 같은 작가의 극본이 아닐 까 하는 생각을 강하게 가졌었다.

마침내...그 검색 결과는....

 

오 마이 갓!

 

김은 작가 라는 같은 사람이고, 

"밥.잘.누나"는 작가의  데뷔작이고 봄밤은 두번 째 작품이었던 것이다.

전작을 해피엔딩으로 기억하는 나로서는 이번 작품 또한 해피엔딩으로 확신하게 되는 순간이었다.

한편으로는 드라마를 보며 같은 작가라는 확신을 갖게 해 준 내 감각에 자뻑 감동하기도 한 듯 하다.^^

 

크게 흠 잡기 어려운 약혼남을 내치고 사회적으로도 흠 있어 보이는 미혼부를 결혼 앞둔 약혼녀가

선택하고 그 과정에서 아프게 만남을 이어가며 사랑의 결실을 기대하게 하는 엔딩부 즈음에

다시금 눈물을 쏟았는데 이걸 통해 드라마 성공을 확신하게 해주었다.

 

그리고 유사성에...주인공의 오피스텔이 같은 장소라는 걸 내 시청기억으로 떠올릴 수 있었고

연출자 안판석 마저 같다는 사실에  새삼 더 놀라버렸다.

 

그 감정의 여운이 여전히 힘들게 했고 결국 리뷰 인증을 남기게 한다.

 

김은 작가님을 응원합니다.

 

국민배우 손예진과 참 예쁜 연기력좋은 한지민을 상대역으로 열연한 정해인 이라는 배우를 다시금

생각하게 한 아름다운 봄밤의 기억을 한여름밤의 휴일 시간을 보내며 남겨봅니다.

배우 한지민의 연기도 처음 보았습니다. 절제된 감정과 표정 연기 매력입니다.

 

***

 

효동님의 글에 감사드립니다.

자녀에게만 아니라 제 자신에게도 많은 배움과 생각을 갖게 해 주신 글 입니다.

인생선배님 임을 글 통해 알게 되었지만 앞으로도 좋은 글부탁드립니다.

별도 글 올리지 못할 듯 하여 죄송한 마음 담아 올립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드라마를 즐기지는 않지만 저도 기다리는 게 싫어 넷플릭스에서 한꺼번에 다 보는 스타일입니다.
가장 최근에 본 건 ':미생"이라는 철 지난 드라마인데 꽤 사실적이더군요.
글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저도 미생을 남들이 열시청하며 말하고 난 한해 정도 지나서 보며 열중했던 기억입니다.
좋은 드라마, 공감이 많이 갔던 기억이고 연기력 좋은 배우들을 인정하게 되더라는...

이제 무더위도 한풀 약해진 느낌이 완연합니다.
감사합니다. 건강하세요.
탁구친구님께서 올려 주신 글 잘 보앗습니다.
저는 본글 내용 중에 밥 잘 사주는 누나가 제일 가슴에 와 닿습니다.
저도 밥, 잘, 누, 를 만나고 샆습니다.
밥.잘.누나에서 서준희(정해인)와 윤진아(손예진)의 연기력과 조합은
정말 숨죽이게 하는 힘이  있었습니다.
보는 내내 가슴졸이며 봤었거든요.
현실세계에서 보기 어려운 설정임에도 작가의 디테일한 감성이 극에 고스란히 녹아있고
둘의 연기가 결실을 맺게 한 느낌입니다.
아마 두 배우에게도 연기인생에 오롯이 기억날 작품이라고 봅니다.
손예진도 그런 말을 종영후기에 남겼더군요.

Congratulations! You win the 47 Lucky Point!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잘봤습니다.
고맙습니다.
언제 시간되면 몰아서 봐야지 생각했던 드라마가 하나 둘 쌓여갑니다 ㅎㅎ
도깨비가 그랬고 1988도 중간 띄엄띄엄 몇 편을 봤는데 제대로 다시 한번 보고 싶네요. 밥 잘 사주는 누나는 한 번도 보지뭇했구요.  요즘은 가끔 시간나면 탁구장에 달려가거나 탁구동영상을 찾아보니 드라마는 늘 순서가 밀리고 있습니다ㅎㅎ
예전  클래식에서 손예진을 아직 기억하는데 그때나 지금이나 별로 변한것 같지도 않아요. ~
저도 도깨비 아직 시작 못하네요.ㅎ
손예진은. . 가녀린 외모에 연기력이 시너지  발휘하는듯 싶습니다.
마음담은 댓글 감사합니다.
잘 봤습니다.
감사드립니다.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2165 4
2019년 ITTF 월드투어 댓글5 M 고고탁 02.09 2600 6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3231 3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6 M 고고탁 10.28 23889 99
걍벽님의 글 전부 다시 모음 댓글42 M 고고탁 01.08 79854 12
21415 초1여아랑 아빠랑 탁구 같이 배우는건 어떨까여? 4 한별퐈퐈 7분전 15 0
21414 아래 글 '탁구라는 스포츠에 대한 유감'과 관련하여 댓글2 28 띵구 2시간전 122 0
21413 올림픽 기대감 높힌 이상수, 정영식의 개인 복식 우승. [2019 불가리아 오픈/레귤러] 댓글6 55 빠빠빠 14시간전 209 0
21412 (불가리아오픈) 남녀 단식 우승자 하리모토, 첸신통 댓글5 45 탁구친구 17시간전 479 1
21411 (불가리아오픈) 여단 4강 현황 댓글14 45 탁구친구 20시간전 371 0
21410 (블가리아오픈) 남자복식 (이상수,정영식) 우승 ! 댓글14 99 정다운 1일전 286 3
21409 3:2 댓글19 56 Vegas 1일전 421 1
21408 품격이 있는 게시판 댓글6 66 물길 1일전 293 0
21407 Positioning..... 댓글2 11 효동 1일전 14 0
21406 5년 만의 우승에 도전하는 롱 핌플 어태커 허주어지아(He Zhuojia). [2019 불가리아 오픈/레귤러… 댓글6 55 빠빠빠 2일전 285 2
21405 똑딱이좀 쳐주실분? 창원 댓글13 41 묠라 2일전 399 0
21404 가성비 높은 장비/공구 만들기 댓글11 11 효동 2일전 382 0
21403 서브맞추기 일인자는? 댓글6 M 고고탁 2일전 291 2
21402 한국 최고 기대주 신유빈과 일본 주전 이토 미마의 첫 맞대결. [2019 불가리아 오픈/레귤러] 댓글5 55 빠빠빠 2일전 358 5
21401 가입햇어용 초보 인사드립미다 댓글9 2 꿈점 3일전 85 1
21400 [ 친구생각 ] 자유로운 날개를 희구하며 댓글14 45 탁구친구 3일전 241 0
21399 발롬이 아직도 저러고 있네요. 댓글8 2 s발놈 3일전 573 3
21398 서효원 선수가 MAXIM 모델을 하게된 이유....ㅋ.ㅋ 댓글11 49 드라이브1088 3일전 648 5
21397 탁구라는 스포츠에 대한 유감 댓글18 28 띵구 3일전 753 5
21396 탁구장에서 대판 싸우고 쫓겨났습니다 댓글9 9 빼롱이와요롱이 3일전 719 3
21395 [한글자막] 드라이브 공격에 대한 3가지 수비 기술 강좌 댓글5 16 안달이복달이 3일전 292 1
21394 와우..신유빈이 이토미마를 11:0 으로 잡았네요~~ 댓글20 33 vegaman 4일전 906 3
21393 정보) 오늘은 8.15 광복절이다. 댓글2 2 l0GRC790 4일전 125 3
21392 6인 풀리그대진 순서 알려주세요 댓글13 43 rainyday 4일전 227 0
21391 조이닥터크림을 무료로 나눠주겠습니다. 댓글15 M 고고탁 4일전 830 1
21390 오늘은 제74회 광복절입니다! 댓글10 99 정다운 4일전 169 7
21389 한국에도 이런 사람/업체 있나요? 댓글8 11 효동 4일전 513 1
21388 불가리아 오픈 혼복 댓글9 23 HuHao2 5일전 344 5
21387 더욱 치열해진 경쟁. 2019/2020 독일 탁구 분데스리가(TTBL) 스타트!!!!!| 댓글6 55 빠빠빠 5일전 156 1
21386 정치적인 이념을 떠나서 객관적으로 봤을때 우리나라를 살린 대통령은 누구라고 생각하세요..?? 댓글7 30 머터리 5일전 248 3
21385 저의 정치글로 기분이 나쁘셨다면 죄송합니다~~ 댓글3 35 leifei 5일전 148 0
21384 광복절 띠별 운세 탁구동호회여러분 한번 보고 가요~ 댓글3 2 말벌100 5일전 132 0
21383 공휴일 레슨휴강은 원래 보강이 없는건가요? 댓글13 36 젤로트 5일전 492 0
21382 탁구채 수리,수선의 모든것 댓글4 6 홍길퍼 5일전 481 0
21381 이태원2동 사는데 탁구장 추천 등 부탁드립니다. 댓글1 2 주성우 5일전 126 0
21380 [한글자막] 중국탁구 교수의 하회전공에 대한 백핸드 루프 드라이브 레슨 몸중심 사용방법 댓글3 16 안달이복달이 5일전 256 3
21379 국제 시합에서 서브 반칙 때문에 생긴 일... 댓글11 46 히릿 5일전 520 1
21378 보수가 못할때는 엄청 까더만 진보가 못하니 실드치네요 댓글35 35 leifei 5일전 853 14
21377 아프리카 에이스 콰드리 아루나. 나이지리아 오픈 2연패. [2019 나이지리아 오픈/챌린지+] 댓글5 55 빠빠빠 6일전 140 0
21376 재주 좋은 사람 참 많네요. 댓글19 11 효동 6일전 616 5
21375 올만해 무리해서 쳤더니 삭신이 쑤시네요. 댓글6 2 황미미 6일전 338 0
21374 리그전의 페해 댓글6 35 아마추어.. 6일전 553 1
21373 중국 국가대표팀의 랩실력 댓글10 32 그랜드장지커 6일전 250 2
21372 역학교수의 탁구스윙 이론 강좌 포핸드 스트로크의 평면원리 포핸드롱 방법 댓글6 16 안달이복달이 6일전 306 2
21371 백핸드횡서브 다양한 백핸드 리시브 활용방법 댓글6 9 빼롱이와요롱이 6일전 137 3
21370 LS조이통증크림 선정자 발표합니다. 댓글9 M 고고탁 6일전 278 0
21369 인도 탁구 프로 리그(UTT) 시즌 3 챔피언은 첸나이 라이온스. [2019 UTT 리그] 댓글7 55 빠빠빠 7일전 143 1
21368 강남에서 탁구동아리들어서 탁구치고싶습니다. 댓글3 3 기마낭 7일전 339 1
21367 일본이 역사를 사죄하지 않는 이유 ~~ 북한이라는 아킬레스건 때문입니다~~ 댓글40 30 머터리 7일전 827 5
열람중 봄날의 두 사랑 이야기 댓글12 45 탁구친구 7일전 235 3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XU XinCHN
2FAN Zhendong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CALDERANO HugoBRA
7Falck MattiasSWE
8BOLL TimoGER
9Liang JingkunCHN
10NIWA KOKIJPN
11OVTCHAROVGER
12Liam PitchfordENG
13Lin Yun-juTAI
14Mizutani JunJPN
15Franziska Patrick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