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주제에 상관없이 적고 싶은 이야기를 게시하는 곳입니다.

탁구에 관한 이야기, 음악, 영화, 가정사에 상관없이

어떤 내용도 게시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그러나 누구에게나 민감한 진영논리는 사절합니다.

우리는 보수든 진보든 우든 좌든 탁구치는 사람들입니다.

탁구 하나만으로도 우리는 만나서 얼마든지 즐겁게 탁구칠수 있습니다.

[ 친구생각 ] 자유로운 날개를 희구하며

50 탁구친구 14 422

고교생이 된 늦둥이 아들 진로를 혼자 생각하다가 6년 전 글이 떠 올라 나눕니다.


****

2013. 11. 15.  22:14


모자란다의 여백, 그 여백이 오히려 기쁨의 샘이 된다.

- 파스칼

 

 

생활의 크고 작은 사건, 사고에 늘 노출되는 우리의 모습 속에서 

스스로 설정한 개념의 장벽에 갇힌 친근한 내 모습을 보곤 한다. 

 

화제가 되고 있기도 한 영화 "괴물을 삼킨 아이, 화이" 의 전편에 걸쳐 말하는 

흉하게 일그러진 자아상이 나와 무관하지 않다는 것을 어리석게도 관람하고

한참을 지나서 깨닫는다. 

 

아이의 심리 내면에 깊이 가두어둔  흉악한 괴물을 두려워하는 그 설정은 

마치 '지킬과 하이드' 나 '도플 갱어' 를 연상케 한다. 

 

자신의 속박으로부터의 그 탈출이 자신을 납치하여 길러주고 양부처럼 함께 했던 

모든 이들을 죽이는 것으로 표현된 듯 하여 씁쓸함을 지우기 어렵다.. 

 

 

삶을 통해 자신이 믿어왔던 진실이 거짓으로 판명되며, 

남은 희망이 모두 사라졌다고 느낄 때 과연 어찌해야 하는가.. 

 

WHAT(무엇을) 과 HOW(어떻게) 에 집중하기 보다 먼저, 

WHY 와 WHERE 를 인생의 질문으로 가져야 할 듯 하다. 

 

자신의 가야할 길을 아는 것과 그 존재의 이유에 대한 진지한 고민은 

철학자들의 몫이기 보다, 

삶을 통한 유한한 시간이 주어진 진짜 자유인이라면 외면해서 안된다. 

 

존재의 목적이 화장실 갯수를 늘려 집을 넓혀가는 게 될 수 없으며, 

2세의 입신양명을 생의 자랑거리 만으로 생각하기엔 너무 덧없지 않은가. 

 

인생이 호랑이와 다른 이유가 그저 위명을 떨치는 '인사유명' 에 삶의 목적이라면 

그야말로 대성통곡해야 할 일이다. 

 

 

자유로운 날개를 자녀에게 달아주고픈 아비의 심경과 

현 인간군상의 트렌드로부터 자유롭기 어려운 그 갈등은 언제까지 가야 하는지.. 

 

칠흑같이 어두운 겨울밤이 걷히길 막연히 기다리기 보다, 

초롱불을 밝힐 수 있는 성냥갑을 먼저 찾아야겠다. 

 

너무나 막강한 이세상 유혹의 손길로부터 나의 유한함을 밝히 보기 위해서.. 

진짜 집으로 가는 그 날 까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99 정다운
탁구친구님 (용언니)께서 올려 주신 글 잘 보앗습니다.
좋은 글 올려 주셔서 넘 감사드리며 잘 보고 갑니다.
50 탁구친구
용언니는 언니들이 절 칭하는 겁니다.ㅎ

평안한 휴일 되세요.
16 효동
막내가 이제 고딩이면 앞으로 10년 정도는 더 고생해야 겠군요.
탁친님 글을 보니 자식의 미래를 걱정하는 이 시대의 모든 부모님들의 마음을 보는 것 같습니다.

Congratulations! You win the 2 Lucky Point!

50 탁구친구
네.  맞습니다.
아직도 10년은 열심히 뛰어얄듯.
지금 생각해도 결혼과 자녀계획은 빠를 수록 좋지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99 hok59
잘 봤습니다.
50 탁구친구
고맙습니다.
99 강청수
용언니님의 글 잘 읽고 갑니다.

Congratulations! You win the 13 Lucky Point!

50 탁구친구
엇.  언니 일족이셨나요?^^
평안한 휴일되세요.
밤이 걷히길 기다리는 것  보다는 성냥갑을 찾아 불을 밝히는 것이 우리가 가져야 하고 자식들에게도 전해줘야할  올바른 자세라고 생각이 드네요~
50 탁구친구
부모 마음은 늘 노심초사 같습니다.
헌데 그런 마음담긴 멘트를 날리면 늘 알아서 한다고 합니다.ㅎ

Congratulations! You win the 25 Lucky Point!

58 챔피온
수필집 내셔도 되겠습니다~
잘 봤습니다.
저도 고딩 아이들이 둘 있습니다 ㅎ
성냥갑 찾고 있었더니 스마트폰 후레쉬가 있다네요~ ㅋ
50 탁구친구
순수 아마추어 탁우에게 최고 칭찬은 "혹시 탁구했었나요?"하는 말을 듣는 겁니다.
글 끄적 거리고 챔피온 님 댓글같은 이야기를 듣는 것은 "가문의 영광" 아닐까요?^^

고맙습니다.
38 바람불이
잘봤습니다.
50 탁구친구
감사합니다.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4071 4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4333 4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7 M 고고탁 10.28 27479 105
2020년 버터플라이 달력 배포합니다.(선착순50명)- 주문종료. 26일발송함 댓글128 M 고고탁 12.18 1312 4
걍벽님의 글 전부 다시 모음 댓글42 M 고고탁 01.08 81277 13
22449 범학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책위원회 대정부ㆍ국민 권고안 댓글7 27 중간쯤 4시간전 140 3
22448 세계 랭킹에 걸린 도쿄 올림픽 시드 경쟁.[2020년 2월 여자 탁구 세계 랭킹] 댓글7 59 빠빠빠 20시간전 200 4
22447 이의사말만 들었더라면~~ 댓글17 32 머터리 1일전 654 0
22446 중앙임상위원장, 한국인 40% 감염, 2만명 사망 전망 댓글57 16 효동 1일전 864 8
22445 블라인드 처리는 제가 했습니다.(오해 없으시길....) 16 효동 3시간전 86 1
22444 혹시 용인 신갈근처사시는분 같이탁구쳐요ㅠ 댓글1 2 주안 1일전 163 0
22443 ITTF 속보 / 부산세탁 조추첨 연기 내용 댓글8 8 게보 1일전 345 2
22442 우리의어려움? 댓글16 43 지커날개 2일전 424 9
22441 일본 남자 올림픽 대표들의 연이은 탈락.[2020 헝가리 오픈/레귤러] 댓글3 59 빠빠빠 2일전 287 4
22440 어려울 때 힘을 모읍시다. 댓글13 8 양심 2일전 353 2
22439 사이비 믿는사람들 도저히 이해안갑니다 댓글6 32 머터리 2일전 375 7
22438 회원님에게 받은 눈썹 문신 댓글2 8 잔댈 2일전 161 1
22437 "부산 세계탁구선수권, 코로나 철저 대비…연기 가능성도 염두" 댓글8 M 고고탁 2일전 326 0
22436 공만 보면 급하게 달려드는 단점 댓글7 13 빼롱이와요롱이 2일전 235 2
22435 마스크 사용에 대한 지혜를 구해봅니다. 댓글5 52 날나리(wantofly) 2일전 261 0
22434 건조기 쓰시나요? 댓글11 3 숨매쉬 2일전 252 0
22433 요즘 탁구치시나요? 댓글10 50 탁구의 달인 3일전 513 0
22432 힘 빠진 마티아스 팔크의 브레멘. 플레이오프 미궁속으로.[2019/2020 독일탁구분데스리가] 댓글5 59 빠빠빠 4일전 197 2
22431 포핸드 서비스를 미들라인에서 넣는 이유 댓글5 2 재탁 4일전 591 2
22430 과잉인가? 불감증인가? 댓글34 51 탁구친구 4일전 1117 3
22429 함께 이겨 냅시다 댓글11 51 탁구친구 3일전 244 0
22428 2020년 베스트 장면 모음 댓글8 M 고고탁 5일전 333 0
22427 맞드라이브와 카운터 드라이브 방법 댓글8 13 빼롱이와요롱이 5일전 344 4
22426 주세혁의 류큐 아스티다. 천신만고 끝 플레이오프행.[2019/2020 일본 T 리그] 댓글4 59 빠빠빠 5일전 248 3
22425 <탁구의 도시 부산! 거대 스포츠 이벤트가 열립니다!> 댓글5 39 YOONTAKKU 6일전 423 1
22424 도쿄 올림픽 준비에 나선 이시카와 카스미. 결과는 우승!! [2020 포르투갈 오픈/챌린지+] 댓글6 59 빠빠빠 6일전 348 4
22423 보고도 안 믿어져요,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하죠?? 댓글22 41 낙엽송 6일전 1172 0
22422 뭐, 별 것 아닌 것 같은데요 ~ 댓글20 16 효동 5일전 706 4
22421 완벽한 재상, 인상여 댓글6 M 고고탁 6일전 377 0
22420 요들송의 진수... 해설 해주실 분 있나요?? 댓글12 40 낙엽송 7일전 289 2
22419 미국여행 중 탁구 댓글8 8 아무괴 7일전 628 5
22418 다소 충격적인 아니, 진짜 충격적인 공연 댓글6 40 낙엽송 7일전 913 0
22417 러시아, 독일 대표 클럽의 4강 맞대결 구도.[2019/2020 유럽탁구챔피언스리그 8강전] 댓글5 59 빠빠빠 7일전 187 1
22416 제가 일본의 지도자라면 ~~~ 댓글11 42 백하등 7일전 592 0
22415 라켓과 러버의 궁합?은 어떻게 알아볼수 있나요? 댓글4 2 Freemen 7일전 316 0
22414 2019년 베스트 굿샷 10 댓글8 M 고고탁 7일전 251 3
22413 " 내일은 미스터 트롯'에 흠뻑 빠지다 ! 댓글14 99 정다운 8일전 346 0
22412 탁구의 5요소와 칼데라노 휴고 탁구의 특징 댓글14 M 고고탁 8일전 758 5
22411 아메리카 최강자 휴고 칼데라노. 팬암 컵 3연패.[2020 과이나보 팬암 컵] 댓글6 59 빠빠빠 9일전 229 0
22410 들어보세요, 다소 힐링이 되실 겁니다...아는 곡이면 패스...!! 댓글13 40 낙엽송 9일전 348 0
22409 민볼 백 드라이브 댓글4 8 잔댈 9일전 295 2
22408 독일 이변 조승민 기록적 랭킹 상승.[2020년 2월 남자 탁구 세계 랭킹] 댓글8 59 빠빠빠 9일전 505 5
22407 다리를 많이 움직이지 못하겠어요 댓글6 13 빼롱이와요롱이 9일전 298 4
22406 once upon a time in the west 댓글13 61 Vegas 10일전 381 3
22405 <탁구라켓, 국가대표 유니폼 받아가세요!> 하나은행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타이틀 스폰서 확정 기념… 댓글8 39 YOONTAKKU 10일전 491 4
22404 지치고 힘들어요. 댓글26 M 고고탁 02.13 882 2
22403 부산세계 탁구 선수권대회 무관중으로 대회를 치루나요..?? 댓글11 32 머터리 02.12 821 0
22402 전지희, 유남규 감독에게 사과 댓글23 16 효동 02.12 1407 0
22401 100억이상 투자하고 망한 한국영화들 입니다 댓글5 36 라윤영 02.12 573 1
22400 숏핌플 대응 방법 댓글11 13 빼롱이와요롱이 02.12 444 3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XU XinCHN
2FAN Zhendong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Lin Yun-juTAI
7CALDERANO HugoBRA
8Falck MattiasSWE
9Liang JingkunCHN
10OVTCHAROVGER
11BOLL TimoGER
12Niwa KokiJPN
13JEOUNG YoungsikKor
14Franziska PatrickGER
15Miztani JunJP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