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주제에 상관없이 적고 싶은 이야기를 게시하는 곳입니다.

탁구에 관한 이야기, 음악, 영화, 가정사에 상관없이

어떤 내용도 게시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그러나 누구에게나 민감한 진영논리는 사절합니다.

우리는 보수든 진보든 우든 좌든 탁구치는 사람들입니다.

탁구 하나만으로도 우리는 만나서 얼마든지 즐겁게 탁구칠수 있습니다.

탁구 연가 3

M 고고탁 7 535

조금만 밉보여도

밖으로 뛰쳐나가고

마음에 안 찬다고

가슴에 머리 처박는

 날뛰는 야생마

 준마가 되도록

 길들이며 사는 거지

 잠시만 곁눈질해도

 여지없이 토라지고

 수시로 변덕을 떨고

 어디로 튈지 모르는

 철없는 응석받이

 그래도 한세월

 다독이며 사는 거지'

`탁구를 치며 5'입니다. 천방지축 날뛰는 어린아이처럼 어디로 튈지 모르는 게 탁구공입니다. 상대가 넣는 서브나 되받아치는 공을 잘못 받으면 원하는 대로 가지 않고 탁구대 밖으로 튕겨나가기도 하고, 네트에 처박혀 꼬꾸라지기도 하니까요.

작고 가벼워서 가냘프고 얌전하게 보이지만 탁구대 위에서 살아 움직일 때는 영 딴판이 되지요. 순식간에 왼쪽과 오른쪽으로 방향을 바꾸는가 하면 회오리바람처럼 빙글빙글 돌기도 하고, 속사포처럼 빠른 속도로 날아오는가 하면 갑자기 속도가 뚝 떨어져 오기도 해 종잡을 수가 없거든요.

조금만 딴전을 피우거나 곁눈질하면 여지없이 토라지고 변덕이 죽 끓듯 해 정신 바짝 차리고 예의주시하지 않으면 낭패를 봅니다. 게임 중에 수천수만 가지의 공격기술과 수비기술이 시도되고 발현되는 다이내믹한 운동이어서 내공을 키우지 않으면 천덕꾸러기가 되고 맙니다.

야생마가 조련사의 혹독한 조련을 받아 준마로 거듭나듯이 즐탁인이 되려면 그런 수련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공격할 때는 공격하고 수비할 때는 수비하는 멋진 즐탁인이 될 수 있습니다.



`움켜지려하지 마 

손가락 사이로 물 빠지듯 

움켜질수록 허망한 게

인생살이다

튀는 공 내게 온다고

붙잡아둘 수 없듯 

되돌려주며 사는 거야 

독불장군은 없어 

세상살이 

내가 못해도 재미없고

네가 못해도 재미없어 

기울면 채워주고

모자라면 노력해서 

균형을 맞추는 거야 

어디

완전한 사랑 있다더냐 

한평생 맞수가 되어

지지고 볶으며 

이겼다 졌다 하는 게

바로 사랑이다'

`탁구를 치며 6'입니다. 그래요. 움켜쥐면 질수록 손가락 사이로 빠져나가는 물처럼 움켜쥔다고 다 내 것이 되는 게 아닙니다. 그렇듯 움켜질수록, 집착할수록 튕겨나가는 게 탁구이고 인생살이입니다.

움켜진 손을 펴서 공유와 베풂의 삶을 살아야 합니다. 상대가 보낸 공을 상대에게 되돌려 보내지 않으면 점수를 잃거나 패하는 게 탁구경기입니다. 오는 공 잡으려 하지 말고, 받는 즉시 되돌려 보내야 합니다.

받은 만큼 보내고 보낸 만큼 받는 게 탁구이고 인생사입니다. 세상에 독불장군이란 없습니다. 사람 人자가 시사하듯 서로 기대고 돕고 돌보며 살아야 합니다. 상대가 못 쳐도 재미없고, 내가 못 쳐도 재미없는 게 탁구입니다. 연결되지 않고 끊겨서 주고받는 즐거움이나 팽팽한 긴장감과 묘미를 느낄 수 없기 때문이죠.

하여 탁구도 인생살이도 균형과 조화를 이뤄야 합니다. 기울면 핸디를 받아서 균형을 맞추고, 열심히 노력해서 보조를 맞춰야 합니다. 세상에 완전한 사랑 없듯이 완전한 탁구도 없습니다. 좋아서 맺은 인연이든, 어찌하다 맺은 인연이든 인연은 모두 소중하고 귀합니다.

불가에서는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 했으니 비록 짧은 시간일지라도 마주 보고서서 하나의 공을 주고받았으니 전혀 가볍지 않은 인연일 터. 자주 치는 이는 물론이거니와 탁장에서 우연히 만난 일회용 상대라 할지라도 함께한 인연에 감사해야 합니다.

`덕분에 즐탁했다'고, `덕분에 한 수 배워 고맙다'고 탁구공 주고받듯 덕담을 주고받아야 합니다. 아무튼 맞수가 되어 지지고 볶으며, 이겼다 졌다 하는 탁구가 최고의 즐탁이며, 그런 인연이 최고의 인연입니다. 지나고 보니 이겼다고 이긴 게 아니고, 졌다고 진 게 아니었습니다. 사랑이 그랬고 탁구가 그랬습니다.

/시인·편집위원 

 

충청타임즈

http://www.cctimes.kr/news/articleView.html?idxno=583339#08W8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57 탁구천재...
맘에 와 닿네요 ㅎ.ㅎ.ㅎㅎ.
50 탁구친구
좋은 글 덕분에 마음이 유쾌합니다.
마지막 네 줄이 더욱 마음에 와 닿습니다.
99 hok59
감사합니다..
탁구 이야기를 우리네 사는 인생으로 투영했네요
아니면 그반대로 우리의 삶을 탁구로 표현 했는지도
글쓴이가 궁금해서 수사 들어감니다 ㅋ
99 정다운
저도 좋은 글 올려 주셔서 넘 감사드리며 잘 보고 갑니다.
41 무영랑
좋은글 잘읽었슴니다~
가슴에 마니와 닿내요~
99 강청수
좋은 글 감사합니다.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4059 4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4316 4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7 M 고고탁 10.28 27461 105
2020년 버터플라이 달력 배포합니다.(선착순50명)- 주문종료. 26일발송함 댓글128 M 고고탁 12.18 1296 4
걍벽님의 글 전부 다시 모음 댓글42 M 고고탁 01.08 81256 13
22439 회원님에게 받은 눈썹 문신 8 잔댈 45분전 14 0
22438 "부산 세계탁구선수권, 코로나 철저 대비…연기 가능성도 염두" 댓글1 M 고고탁 57분전 28 0
22437 공만 보면 급하게 달려드는 단점 댓글1 13 빼롱이와요롱이 5시간전 76 0
22436 <부산 세계탁구선수권 조추첨식 홍보 영상> 댓글1 39 YOONTAKKU 5시간전 51 0
22435 마스크 사용에 대한 지혜를 구해봅니다. 댓글1 52 날나리(wantofly) 8시간전 137 0
22434 건조기 쓰시나요? 댓글5 3 숨매쉬 9시간전 146 0
22433 요즘 탁구치시나요? 댓글7 50 탁구의 달인 10시간전 316 0
22432 힘 빠진 마티아스 팔크의 브레멘. 플레이오프 미궁속으로.[2019/2020 독일탁구분데스리가] 댓글4 59 빠빠빠 2일전 164 1
22431 포핸드 서비스를 미들라인에서 넣는 이유 댓글4 2 재탁 2일전 545 2
22430 과잉인가? 불감증인가? 댓글30 51 탁구친구 2일전 1023 2
22429 함께 이겨 냅시다 댓글10 51 탁구친구 10시간전 197 0
22428 2020년 베스트 장면 모음 댓글7 M 고고탁 2일전 306 0
22427 맞드라이브와 카운터 드라이브 방법 댓글7 13 빼롱이와요롱이 3일전 330 4
22426 주세혁의 류큐 아스티다. 천신만고 끝 플레이오프행.[2019/2020 일본 T 리그] 댓글3 59 빠빠빠 3일전 239 3
22425 <탁구의 도시 부산! 거대 스포츠 이벤트가 열립니다!> 댓글4 39 YOONTAKKU 3일전 396 1
22424 도쿄 올림픽 준비에 나선 이시카와 카스미. 결과는 우승!! [2020 포르투갈 오픈/챌린지+] 댓글5 59 빠빠빠 4일전 334 4
22423 보고도 안 믿어져요,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하죠?? 댓글21 41 낙엽송 4일전 1089 0
22422 뭐, 별 것 아닌 것 같은데요 ~ 댓글19 16 효동 3일전 685 4
22421 완벽한 재상, 인상여 댓글5 M 고고탁 4일전 358 0
22420 요들송의 진수... 해설 해주실 분 있나요?? 댓글11 40 낙엽송 5일전 281 2
22419 미국여행 중 탁구 댓글7 8 아무괴 5일전 609 5
22418 다소 충격적인 아니, 진짜 충격적인 공연 댓글5 40 낙엽송 5일전 879 0
22417 러시아, 독일 대표 클럽의 4강 맞대결 구도.[2019/2020 유럽탁구챔피언스리그 8강전] 댓글4 59 빠빠빠 5일전 184 1
22416 제가 일본의 지도자라면 ~~~ 댓글10 42 백하등 5일전 577 0
22415 라켓과 러버의 궁합?은 어떻게 알아볼수 있나요? 댓글3 2 Freemen 5일전 304 0
22414 2019년 베스트 굿샷 10 댓글7 M 고고탁 5일전 243 3
22413 " 내일은 미스터 트롯'에 흠뻑 빠지다 ! 댓글13 99 정다운 6일전 325 0
22412 탁구의 5요소와 칼데라노 휴고 탁구의 특징 댓글13 M 고고탁 6일전 738 5
22411 아메리카 최강자 휴고 칼데라노. 팬암 컵 3연패.[2020 과이나보 팬암 컵] 댓글5 59 빠빠빠 7일전 220 0
22410 들어보세요, 다소 힐링이 되실 겁니다...아는 곡이면 패스...!! 댓글12 40 낙엽송 7일전 337 0
22409 민볼 백 드라이브 댓글3 8 잔댈 7일전 285 2
22408 독일 이변 조승민 기록적 랭킹 상승.[2020년 2월 남자 탁구 세계 랭킹] 댓글7 59 빠빠빠 7일전 500 5
22407 다리를 많이 움직이지 못하겠어요 댓글5 13 빼롱이와요롱이 7일전 277 4
22406 once upon a time in the west 댓글12 61 Vegas 7일전 365 3
22405 <탁구라켓, 국가대표 유니폼 받아가세요!> 하나은행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타이틀 스폰서 확정 기념… 댓글7 39 YOONTAKKU 7일전 460 4
22404 지치고 힘들어요. 댓글25 M 고고탁 8일전 857 2
22403 부산세계 탁구 선수권대회 무관중으로 대회를 치루나요..?? 댓글10 32 머터리 9일전 800 0
22402 전지희, 유남규 감독에게 사과 댓글22 16 효동 9일전 1378 0
22401 100억이상 투자하고 망한 한국영화들 입니다 댓글4 36 라윤영 9일전 555 1
22400 숏핌플 대응 방법 댓글10 13 빼롱이와요롱이 9일전 421 3
22399 챌린지 준우승만 7번. 하시모토 호노카의 역대 2번째 우승.[2020 스페인 오픈/챌린지] 댓글4 59 빠빠빠 10일전 346 0
22398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 대회 일정 연기 및 취소 루머에 관한 조직위원회 입장문> 댓글13 39 YOONTAKKU 02.11 2013 7
22397 어제는 종일 대한민국의 축제 날이었습니다. 댓글45 40 낙엽송 02.11 1346 1
22396 조대성-마사회 분쟁의 본질 댓글7 M 고고탁 02.11 997 5
22395 2년 연속 역전승. 페트리싸 솔야 유럽 TOP16컵 2연패.[2020 몽트뢰 유럽TOP16컵 댓글3 59 빠빠빠 02.11 182 1
22394 '기생충', 작품상 등 .오스카상 4관왕 수상! 댓글29 99 정다운 02.10 547 3
22393 역시 티모 볼. 7번째 우승으로 발트너 기록과 타이.[2020 몽트뢰 유럽TOP16컵] 댓글6 59 빠빠빠 02.10 384 1
22392 [팩트체크] 2020 부산세계탁구선수권 대회 취소 가짜뉴스 퍼트리시는 분 댓글8 39 YOONTAKKU 02.09 580 1
22391 [탁구발전소] - [핑퐁's 꿀팁] 내 실력이 탁구공 때문이라면 믿어지시나요? (짱구 볼 구별방법) 댓글6 6 탁구발전소 02.09 352 0
22390 정부 대책회의 소식 및 유용한 APP (신코바 관련) 댓글17 16 효동 02.08 547 4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XU XinCHN
2FAN Zhendong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Lin Yun-juTAI
7CALDERANO HugoBRA
8Falck MattiasSWE
9Liang JingkunCHN
10OVTCHAROVGER
11BOLL TimoGER
12Niwa KokiJPN
13JEOUNG YoungsikKor
14Franziska PatrickGER
15Miztani JunJP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