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첫사랑] 하회전 공에 대한 드라이브2.

17 걍벽 8 603

시험((試驗, test)을 본다는 것은 아직 가능성이 남아있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또한 시험을 치른다는 것은 어떤 관문을 통과하는, 이를테면 어떤 자격이나 실력이 충분한지 검증하는 일이기도 하다.

 

아는 사람만 알겠지만, 시험에 응시했다고 해서 이미 자격이 있기 때문에 응시 하는 경우만 있는 것은 아니며, 시험에 응하지 않았어도 자격이 충분한 경우가 있으며, 시험에 합격했다고 해서 실력이 보증되지 않는 경우도 있다.

 

정말 아는 사람만 알겠지만, 세상엔 합법과 불법이 교차하는 회색지대가 있으며, 경기에서는 반칙과 페어플레이가 오버랩되는 영역이 있고, 눈에 보이는 것과 속임수가 난무하면서 승부는 정해지는 일이라고 하던가. 누구든 그런 과정을 겪는다면 고독한 승부사라고 할밖에.

 

그렇다. 이제 세상은 시험으로 모든것을 파악하기에  충분치 않은 구석이 있다. 딱 한 선, 직선을 그어 나누기엔 애매한 영역이 당연히 있다. 그 선이 휘어지면 특혜라 할 것이고, 기울기가 존재하면 편파라 할지도 모른다. 선을 긋는 것도 어려운 일이다. 하물며 사람 사이, 남녀 관계에 선을 긋는다는 것은 어불성설(語不成說).  

 

그래도 그마저 없으면 잴만한 척도가 없으니 시험을 애용하는 것인가. 참으로 어려운 일이다. 사람이 사람을 알아본다는 것, 평가한다는것, 잰다는 것. 점수를 매긴다는 것. 당연히 매우 힘든 일이다. 

 

몇 번의 테스트로는 알 수 없는  사람들이 존재한다. 사람을 안다는 것, 사람을 평가한다는 것, 그만큼 어렵고도 힘든 일이 없다. 시험 따위로 어찌 인간을 안다 하리오.

 

그 힘든 일을 낯선 상대와 탁구 경기를 할때마다 해야하니 어찌 탁구가 어렵지 않을까. 낯선 상대와 경기를 펼치는 일은 그를 시험하는 것과 동치. 당연히 어려운 일. 그 힘든 일을 무난히 해내는 사람이 승리를 가져가는 것이라고나 할까. 탁구의 어려움이자 선물이라고 해야하나.

 

처음, 간단하게 맥주로 시작한 음주는 점점 주종이 바뀌어가면서 깊은 음주의 세계로 빠지게했다.

 

나는 선생님께서 이토록 술을 잘 드실것이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나의 부실한 주량은 금방 바닥났다. 얼마 지나지 않아 나는 취하고 취해서 아마도 제정신이 아니었을듯. 여러 가지로 안타까웠다. 너무나 아름다운 선생님의 모습이 가물 가물. 스킨쉽을 시도조차 못해볼 것 같은 불안감.

 

탁구를 배우는 사람들 중 일부는, 강력한 하회전 서비스 구사 능력의 위대함을 잘 모르는 것 같다. 그것이 중요하다는 정보를 습득하지 못해서인가. 알고도 모르는 척하는 것인가.

 

내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강력한 하회전 서비스 구사 능력은 고수로 가기위한 첫번째 시험이다. 이 관문을 통과해야 고수로 가는 길로 첫 발을 내딛는 것이라 할만큼 대단히 중요한 일이다.

 

아마도 선생님께서는 취한 상태의 나는 어떻게 변하는 지 관찰하는 것을 첫번째 시험으로 여기셨는지도 모를 일이다. 사람마다 다르지만 술에 취하면 인간이 개로 변신한다고도 하지 않던가.

 

우리는 계속해서 술을 마셨다. 준비된 맥주를 다 마시고 이어서 보다 독한 술을 마셔햐 했는데, 이미 맥주에 취한지라, 다음 술은 그저 보리차를 마시는 기분이었다. 그러니 얼마나 취했겠는가.

 

강력한 하회전 서비스를 구사하는 것 자체가 대단히 중요한 과정이기도 하지만, 거시서 멈추면 안된다. 그렇게 강력한 하회전 서비스 후, 상대의 보스 커트로 넘어오는 강력한 하회전 공에 대해 드라이브를 구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

 

하회전 공을 넘기는 요령, 넘길수 있는 능력, 그것이 필요하다. 위력은 중요하지 않다. 넘기는 것이 중요하다.

 

나는 정말 기를 쓰고 정신을 잃지 않으려고 애썼다. 취해가면서, 취하더라도 기필코 뭔가 작은 성취를 이루리라 다짐하고 다짐했었다. 

 

그러나 나의 몸은 나의 마음, 나의 의지를 전혀 도와주지 않았다. 나의 몸이 선천적으로 술에 약한 것을 어이하리오.

 

강력한 하회전 공을, 약하더라도, 어찌되었건 드라이브로 넘길 수있다는 것이 의미하는 것은, 그 드라이브의 약함과 반비례하는,

 

이를테면  시작하는 연인들이 서로 사귀기로 한 날, 서로의 의사를 확인하며 키스를 경험하는 그런 기념비적인 순간이라고나 할까.

 

고백하건데, 나는 그런 순간을 꿈꾸었다. 그러나 내 기억은 그런 시도 이전에 소멸되었다. 너무 취해서 소위 필름이 끊긴 것이다.

 

강력한 하회전 공에 대해 약하디 약한 드라이브를 구사할 수 있다는 것은, 그런 능력을 갖춘다는 것은,

 

테이블을 벗어나는 상대의 긴 서비스는 모조리 드라이브로 공격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일이다. 이 중요함이란 이제 고수의 길

 

로 들어섰다는 쿠폰을 발행해도 과하지 않을 정도.

 

강력한 하회전 공에 대한 드라이브 공격 능력은, 테이블을 벗어나는 상대의 긴 서비스를 드라이브로 공격할 수 있는 실력과 동치.

 

만약 상대가 짧은 서비스를 준비해오지 않았다면, 상대의 긴 서비스는 모두 내가 선제 공격을 가할 수 있다는 것. 이보다 좋은 꽃놀

 

이 패는 없을듯. 이 즐거움을 모른다면 이는 연애의 즐거움을 모르는 것과 동치. 인생이 건조하듯 탁구가 건조할 듯.

 

상대가 내놓을 수 있는 패를 내가 하나씩 무력화 시켜가면 결국 내가 유리해지는 것이며, 승리할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

 

이것이 승부. 그러니, 서브만 아니면 내가 이겼을 것이다, 나아가 상대의 뭐만 아니면 내가 이겼을 것이다라고 말하는 것은

 

얼마나 하수스러운 이야기인지.

 

내가 그러했다. 술만 아니었으면 역사가 이루어졌을 것인데, 주량이 조금만 더 쎘어도 역사가 씌어졌을 것인데하는 변명.

 

잘모르겠다. 선생님께서 술에 취한 나를 시험한 것인지, 나는 시험에 걸려든 것인지, 시험을 통과한 것이지. 그렇지 않은 것인지.

 

결과적으로 나는 술을 마시다가 잠이들었던 것 같다.

 

깨어났을때, 나는 침대에서 혼자 있었다.

 

여기가 어딘가 놀라서 살펴보니 옆에 누군가가 있었던 것처럼 온기가 남아 있는것 같기도 했으나 확인할 길은 없었다.

 

잠에서 깨어, 아직도 취기가 남아있어 머리가 약간 띵한데, 시간은 이미 오전 열시가 넘은 듯.

 

약간의 시간이 지났던가. 나를 살피러 오신 선생님께서 잠에서 깬 나를 발견하시고는 말씀하시길,

 

해장국이 준비 되었으니 나오라는 말씀, 그런데 그 복장이 어제밤 그 옷과 동일하다는, 후아, 몸매가 다 보이는듯한.

 

잠시 침대에서 마음가짐을 단단히 해야했다. 역시 기본이 되는 것은 기본이 되는 것.

 

기본을 이루지 않고는 앞으로 나아가는 일이 무의미 한 것, 이제 어떻게 해야하는가.

 

선생님께서는 나를 그저 예전의 제자로 생각하시는 것인가. 아니면 한 남자로 여기시는 것인가.

 

이것은 시험인가, 시험같지만 연애인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M 고고탁
거의 9부 능선은 넘어선 듯.
99 명상
옳바른 말씀입니다~~~
53 나름대로5
잘 읽었습니다.

Congratulations! You win the 6 Lucky Point!

28 고복수
재밌게 잘 봤습니다.

Congratulations! You win the 41 Lucky Point!

99 정다운
강벽님께서 오래간만에 좋은글을 올려 주셨군요!
넘 감사드리오며 잘 보고 갑니다.
술이 약하시면 절 술 상무로 써 주세요ㅎㅎ 재미있게 잘 읽고 있습니다.
60 탁구천재...
잘 읽었습니다
99 hok59
고맙습니다.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고고탁,탁구인탁구사랑 카카오톡 실시간상담 오픈했습니다! 댓글10 M 고고탁 05.08 1903 6
광고] 제 글을 묶은 파일을 올립니다^^ 댓글11 M 걍벽 04.07 928 7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4779 4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4852 4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8 M 고고탁 10.28 28362 106
22413 " 내일은 미스터 트롯'에 흠뻑 빠지다 ! 댓글14 99 정다운 02.15 852 0
22412 탁구의 5요소와 칼데라노 휴고 탁구의 특징 댓글14 M 고고탁 02.15 1029 5
22411 아메리카 최강자 휴고 칼데라노. 팬암 컵 3연패.[2020 과이나보 팬암 컵] 댓글6 60 빠빠빠 02.15 372 0
22410 들어보세요, 다소 힐링이 되실 겁니다...아는 곡이면 패스...!! 댓글13 43 낙엽송 02.14 498 0
22409 민볼 백 드라이브 댓글4 10 잔댈 02.14 434 2
22408 독일 이변 조승민 기록적 랭킹 상승.[2020년 2월 남자 탁구 세계 랭킹] 댓글8 60 빠빠빠 02.14 709 5
22407 다리를 많이 움직이지 못하겠어요 댓글6 15 빼롱이와요롱이 02.14 465 4
22406 once upon a time in the west 댓글13 63 Vegas 02.14 517 3
22405 <탁구라켓, 국가대표 유니폼 받아가세요!> 하나은행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타이틀 스폰서 확정 기념… 댓글8 40 YOONTAKKU 02.14 721 4
22404 지치고 힘들어요. 댓글26 M 고고탁 02.13 1074 2
22403 부산세계 탁구 선수권대회 무관중으로 대회를 치루나요..?? 댓글11 33 머터리 02.12 975 0
22402 전지희, 유남규 감독에게 사과 댓글24 16 효동 02.12 1667 0
22401 100억이상 투자하고 망한 한국영화들 입니다 댓글5 39 라윤영 02.12 711 1
22400 숏핌플 대응 방법 댓글11 15 빼롱이와요롱이 02.12 576 3
22399 챌린지 준우승만 7번. 하시모토 호노카의 역대 2번째 우승.[2020 스페인 오픈/챌린지] 댓글5 60 빠빠빠 02.12 470 0
22398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 대회 일정 연기 및 취소 루머에 관한 조직위원회 입장문> 댓글14 40 YOONTAKKU 02.11 2288 8
22397 어제는 종일 대한민국의 축제 날이었습니다. 댓글46 43 낙엽송 02.11 1572 1
22396 조대성-마사회 분쟁의 본질 댓글8 M 고고탁 02.11 1150 5
22395 2년 연속 역전승. 페트리싸 솔야 유럽 TOP16컵 2연패.[2020 몽트뢰 유럽TOP16컵 댓글4 60 빠빠빠 02.11 293 1
22394 '기생충', 작품상 등 .오스카상 4관왕 수상! 댓글30 99 정다운 02.10 702 3
22393 역시 티모 볼. 7번째 우승으로 발트너 기록과 타이.[2020 몽트뢰 유럽TOP16컵] 댓글7 60 빠빠빠 02.10 528 1
22392 [팩트체크] 2020 부산세계탁구선수권 대회 취소 가짜뉴스 퍼트리시는 분 댓글9 40 YOONTAKKU 02.09 752 1
22391 [탁구발전소] - [핑퐁's 꿀팁] 내 실력이 탁구공 때문이라면 믿어지시나요? (짱구 볼 구별방법) 댓글7 7 탁구발전소 02.09 510 0
22390 정부 대책회의 소식 및 유용한 APP (신코바 관련) 댓글18 16 효동 02.08 697 4
22389 고고탁님 바쁘신가 봅니다. 댓글9 28 존심 02.08 929 3
22388 16명의 유럽 대표 선수들 중에 최강자는? [2020 몽트뢰 유럽TOP16컵] 댓글5 60 빠빠빠 02.08 393 0
22387 좋은글 댓글7 2 꽃길만 02.07 418 0
22386 민볼 드라이브 댓글6 10 잔댈 02.07 651 3
22385 직선 코스로 공격하는 방법 댓글9 15 빼롱이와요롱이 02.07 446 5
22384 독일 오픈 우승 쉬신. 세계 1위 재탈환.[2020년 2월 남자 탁구 세계 랭킹] 댓글9 60 빠빠빠 02.07 552 3
22383 스페인오픈에서 활약하는 한국 선수들 댓글5 M 고고탁 02.07 629 1
22382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실시간 정보 댓글12 39 라윤영 02.06 1140 5
22381 부산세계탁구선수권 “성공예감” 총회 통해 의지 확인한 탁구계와 코로나 바이러스 관계는? 댓글14 M 고고탁 02.06 693 0
22380 훌룡한선수 한명 소개합니다 댓글14 39 라윤영 02.06 1072 6
22379 고고탁 최근 개발현황을 살짝 선보입니다. 댓글21 M 고고탁 02.06 825 2
22378 우한 힘내세요 댓글10 17 푸더러 02.06 748 6
22377 올바른 마스크 사용법과 손 씻는 방법 댓글17 16 효동 02.05 487 3
22376 목포 남악탁구장,한아름탁구장 가보신분있나요. 댓글1 4 탁동옴 02.05 504 0
22375 미리 보는 도쿄 올림픽 결승전. 쉬신, 류스원의 10번째 우승.[2020 독일 오픈/플래티넘] 댓글8 60 빠빠빠 02.05 661 0
22374 탁구 로봇 기계와 효율적인 연습방법 댓글8 15 빼롱이와요롱이 02.04 597 5
22373 서울신문의 오보 댓글62 39 라윤영 02.04 1711 6
22372 미국 독감도 조심해야겠습니다 댓글68 39 라윤영 02.04 1407 3
22371 2020년 첫 우승으로 류스원 뛰어 넘은 첸멍.[2020 독일 오픈/플래티넘] 댓글10 60 빠빠빠 02.04 535 1
22370 프로선수들의 훈련패턴이 궁금하네요 댓글2 16 관악구마롱 02.03 450 0
22369 MBC스포츠매거진 탁구남녀대표팀 비하인드 영상 댓글9 M 고고탁 02.03 695 6
22368 무너진 마롱. 2020년 첫 우승은 쉬신.[2020 독일 오픈/플래티넘] 댓글15 60 빠빠빠 02.03 960 2
22367 잘 쓰면 큰 도움 되는 통증 크림. 고고탁 통증 크림 LS 조이 닥터 크림. 댓글5 60 빠빠빠 02.03 663 2
22366 2020년 한국 첫 우승 타이틀의 주인공은 장우진, 조대성.[2020 독일 오픈/플래티넘] 댓글8 60 빠빠빠 02.03 425 4
22365 독일오픈 결승전(첸멍,쉬신 우승) 댓글30 53 탁구친구 02.03 716 3
22364 중국탁구, 과연 이래도 1위를 할 수 있을까? 댓글24 16 효동 02.02 976 6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FAN ZhendongCHN
2XU XinCHN
3MA LongCHN
4HARIMOTO TomokazuJPN
5LIN GaoyuanCHN
6CALDERANO HugoBRA
7Lin Yun-juTPE
8Liang JingkunCHN
9Falck MattiasSWE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WANG ChuqinCHN
13Niwa KokiJPN
14JEOUNG YoungsikKOR
15PITCHFORD LiamENG
16Franziska Patrick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