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주제에 상관없이 적고 싶은 이야기를 게시하는 곳입니다.

탁구에 관한 이야기, 음악, 영화, 가정사에 상관없이

어떤 내용도 게시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그러나 누구에게나 민감한 진영논리는 사절합니다.

우리는 보수든 진보든 우든 좌든 탁구치는 사람들입니다.

탁구 하나만으로도 우리는 만나서 얼마든지 즐겁게 탁구칠수 있습니다.

확률론적 사고방식 vs 전략적 사고방식

16 효동 11 383

제가 감독에게 전권을 주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분야는 다르지만

제가 감독의 위치와 유사한 자리에 있었을 때

겪었던 경험들 때문입니다.

 

제목에 있는 사고방식은

주식투자를 하거나 경영학을 전공한 분들은

익히 알고 있는 내용일 것 입니다.

 

확률론적 사고방식은 과거의 통계, 기록 등에 기반해

미래에도 일어날 확율이 높다고 의사결정을 하는 방식입니다.

즉, 야구에서 타율, 타점 등이 대표적인거죠.

 

국정감사에 나온 선동열 감독은

A선수가 더 좋은 기록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왜 논란이 된 B선수를 선택했을까요?

 

설마 타율을 몰라서 그랬을까요?

일반인인 우리도 타율 높은 선수가 안타 칠 확율이 높을거라는 건 다 압니다.

그래서 불공정한 거 아냐?

뭐 처 먹은거 아냐? 등등등

갖가지 뇌피설과 의혹을이 인터넷 상에서 떠돌게 됩니다.

 

국정감사장에서 선동열 감독의 답변은 간단명료 했습니다.

"B선수가 현재 컨디션이 더 좋아서 소신껏 뽑았다." 입니다.

저는 이 답변을 듣고 역시 선동열!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기록, 랭킹, 이런 건 과거의 기록이며, 과거의 통계입니다.

과거에 잘 했으니 미래에도 잘 할 확율은 높지만

100%가 아니기에 절대적인 진리가 아니라고 하는 겁니다.

 

나름대로 고수라고 불릴만한 기술적분석에 정통한 주식투자자도

90% 확율로 이익을 보았어도

한방에 훅 가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이런 게 확율적 사고방식에만 의존했을 때 일어나는 일입니다.

 

선동열 감독은 승리를 위해

기록을 초월해 B라는 선수를 소신껏 선택했습니다.

저는 이런 소신있는 사람을 좋아하고 더 신뢰합니다.

이런 사람일수록 책임감 또한 큽니다.

 

여기까지의 제 글이 절대적인 진리라고는 절대로 강변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여러분이 경험하지 않았다면

그 분야의 전문가가 행한 일을 여러분의 잦대로

난도질을 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으로 이 글을 씁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소신있게 행동했던 어떤 사람은

처참한 심정이 되어 눈물을 흘리고 있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99 정다운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16 효동
선플 항상 감사합니다.
40 낙엽송
최근 u-23대회서 우승하고 올림픽 출전권까지 따낸 김학범 감독의 선수기용도 좋은 예가 되겠지요. 황의조를 국대로 발탁했을 때도 얼마나 말들이 많았습니까, 하지만 황의조가 팀 승리에 크게 기여하자 그런 말들은 이내 가라 앉았죠. 이번 u-23 대회의 선발기용이나 교체투입에도 감독의 촉이 결정적일 때가 여러 차례 있었지요.
선 감독(동렬이가 제 친척, 조카뻘인 것은 자랑 안할랍니다.)이 국정 감사에 나와서 효동님의 언급대로 선수의 컨디션을 보고 소신껏 기용했다는 그 한마디에 상황 종료였죠. 제가 봐도 멋있습디다. 선수 기용은 전적으로 감독의 몫이죠. 그리고 감독은 그 결과에 책임을 지면 되는 겁니다.
16 효동
자랑스런 선조에 한국 야구계를 빛낸 선감독과도 친척관계라니 대단한 가문이십니다.^^
선감독에게 좋은 추억을 가지게 해 주어서 고맙다는 말 꼭 전해주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Congratulations! You win the 46 Lucky Point!

40 낙엽송
근래는 눈팅만 해오다가 모처럼 댓글을 달아봤습니다만, 제 문중 내력을 잘 아시는듯 하군요.
요즘 세태에 선조들 얘기 하다간 팔푼이 소리 듣기 딱 좋습니다만... 효동님의 글은 분석적이고 요지가 분명해서 참 좋습니다.^^
15 푸더러
그렇죠. 결정은 감독이 하는거임.
이번 평창 올림픽 때도 그렇고 선수 기용에 이상하게 외압이 들어가기 시작하면 결국 이도저도 안됨.
16 효동
권한과 책임이 분리되면 원칙이 무너진다고 생각합니다.
책임지는 사람에게 권한을 주어야 하는 게 공정한 것이라 여깁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M 고고탁
동감합니다...
25 비너
맞습니다..
감독에게 전권을 주는것은 좋은데 결과에 대한 책임또한 져야한다는데 동의합니다.
낙엽송님 말씀대로 김학범 감독님의 황의조가 좋은 예죠.저도 제일먼저 생각 났습니다.
얼마나 말이 많았습니까?? 근데 결과로 보여줬죠.. 황의조가 없었으면 어땠을까 라는...

우리나라 여탁도 마찬가지 인것 같습니다.
결과로 보여주면 됩니다.
그런면에서 올림픽 예선전의 신유빈은 나름 성공적인 선택이였던것 같습니다.
물론 본선애서 잘해야 하지만 예선 통과가 없으면 본선도 없는거죠.

이번 감독 파동이 여탁 부진에 대한 책임으로 그만둔게 아니라 선수들의 항명으로 감독직을 그만 둔거라 책임 문제는 별개라 생각들고요.
선수들의 마음가짐도 문제겠지만 감독 및 코치진도 이렇게 가다가는 그 직책에 머무를수 없다는 경각심도 분명히 가져야 한다고 생각 됩니다.

이름값보다는 결실을 보여주셔야 된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선진 탁구 코치진들도 많이 들여 오고요..
탁구 프로리그가 도입되면 더 빨리 발전될텐데..
많이 아쉽습니다.

그래도 우리 국가대표 감독, 코치, 선수들 응원합니다.
안방에서 열리는 대회니 세탁 그리고 올림픽에서도 큰일 한번 내야죠...
40 낙엽송
제가 간간이 들어와서 눈팅이나마 하는 것도 회원님들의 보편적인 가치와 톡톡 튀는 자료들 때문이지요.
비너님도 언급하셨듯이, 이전 탁구 레전드들의 명맥을 이어가지 못한 점엔 많은 아쉬움이 있지요. 그 이유가 뭘까, 생각해봅니다만.... 했던 말들 또 하는 것 같아서 그만 하렵니다.^^
99 hok59
잘 봤습니다.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4063 4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4323 4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7 M 고고탁 10.28 27465 105
2020년 버터플라이 달력 배포합니다.(선착순50명)- 주문종료. 26일발송함 댓글128 M 고고탁 12.18 1305 4
걍벽님의 글 전부 다시 모음 댓글42 M 고고탁 01.08 81268 13
22444 혹시 용인 신갈근처사시는분 같이탁구쳐요ㅠ 댓글1 2 주안 3시간전 38 0
22443 ITTF 속보 / 부산세탁 조추첨 연기 내용 댓글3 8 게보 4시간전 90 2
22442 우리의어려움? 댓글4 43 지커날개 7시간전 120 2
22441 일본 남자 올림픽 대표들의 연이은 탈락.[2020 헝가리 오픈/레귤러] 댓글1 59 빠빠빠 7시간전 105 2
22440 어려울 때 힘을 모읍시다. 댓글7 8 양심 13시간전 184 1
22439 사이비 믿는사람들 도저히 이해안갑니다 댓글5 32 머터리 16시간전 214 5
22438 회원님에게 받은 눈썹 문신 댓글1 8 잔댈 20시간전 105 0
22437 "부산 세계탁구선수권, 코로나 철저 대비…연기 가능성도 염두" 댓글6 M 고고탁 20시간전 258 0
22436 공만 보면 급하게 달려드는 단점 댓글6 13 빼롱이와요롱이 24시간전 181 2
22435 마스크 사용에 대한 지혜를 구해봅니다. 댓글4 52 날나리(wantofly) 1일전 215 0
22434 건조기 쓰시나요? 댓글10 3 숨매쉬 1일전 218 0
22433 요즘 탁구치시나요? 댓글9 50 탁구의 달인 1일전 460 0
22432 힘 빠진 마티아스 팔크의 브레멘. 플레이오프 미궁속으로.[2019/2020 독일탁구분데스리가] 댓글4 59 빠빠빠 3일전 183 1
22431 포핸드 서비스를 미들라인에서 넣는 이유 댓글4 2 재탁 3일전 573 2
22430 과잉인가? 불감증인가? 댓글33 51 탁구친구 3일전 1094 2
22429 함께 이겨 냅시다 댓글10 51 탁구친구 1일전 238 0
22428 2020년 베스트 장면 모음 댓글7 M 고고탁 3일전 321 0
22427 맞드라이브와 카운터 드라이브 방법 댓글7 13 빼롱이와요롱이 4일전 333 4
22426 주세혁의 류큐 아스티다. 천신만고 끝 플레이오프행.[2019/2020 일본 T 리그] 댓글3 59 빠빠빠 4일전 243 3
22425 <탁구의 도시 부산! 거대 스포츠 이벤트가 열립니다!> 댓글4 39 YOONTAKKU 4일전 410 1
22424 도쿄 올림픽 준비에 나선 이시카와 카스미. 결과는 우승!! [2020 포르투갈 오픈/챌린지+] 댓글5 59 빠빠빠 5일전 342 4
22423 보고도 안 믿어져요,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하죠?? 댓글21 41 낙엽송 5일전 1134 0
22422 뭐, 별 것 아닌 것 같은데요 ~ 댓글19 16 효동 4일전 693 4
22421 완벽한 재상, 인상여 댓글5 M 고고탁 5일전 363 0
22420 요들송의 진수... 해설 해주실 분 있나요?? 댓글11 40 낙엽송 6일전 283 2
22419 미국여행 중 탁구 댓글7 8 아무괴 6일전 617 5
22418 다소 충격적인 아니, 진짜 충격적인 공연 댓글5 40 낙엽송 6일전 894 0
22417 러시아, 독일 대표 클럽의 4강 맞대결 구도.[2019/2020 유럽탁구챔피언스리그 8강전] 댓글4 59 빠빠빠 6일전 184 1
22416 제가 일본의 지도자라면 ~~~ 댓글10 42 백하등 6일전 583 0
22415 라켓과 러버의 궁합?은 어떻게 알아볼수 있나요? 댓글3 2 Freemen 6일전 307 0
22414 2019년 베스트 굿샷 10 댓글7 M 고고탁 6일전 243 3
22413 " 내일은 미스터 트롯'에 흠뻑 빠지다 ! 댓글13 99 정다운 7일전 329 0
22412 탁구의 5요소와 칼데라노 휴고 탁구의 특징 댓글13 M 고고탁 7일전 749 5
22411 아메리카 최강자 휴고 칼데라노. 팬암 컵 3연패.[2020 과이나보 팬암 컵] 댓글5 59 빠빠빠 7일전 222 0
22410 들어보세요, 다소 힐링이 되실 겁니다...아는 곡이면 패스...!! 댓글12 40 낙엽송 8일전 339 0
22409 민볼 백 드라이브 댓글3 8 잔댈 8일전 288 2
22408 독일 이변 조승민 기록적 랭킹 상승.[2020년 2월 남자 탁구 세계 랭킹] 댓글7 59 빠빠빠 8일전 501 5
22407 다리를 많이 움직이지 못하겠어요 댓글5 13 빼롱이와요롱이 8일전 288 4
22406 once upon a time in the west 댓글12 61 Vegas 8일전 376 3
22405 <탁구라켓, 국가대표 유니폼 받아가세요!> 하나은행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타이틀 스폰서 확정 기념… 댓글7 39 YOONTAKKU 8일전 481 4
22404 지치고 힘들어요. 댓글25 M 고고탁 9일전 869 2
22403 부산세계 탁구 선수권대회 무관중으로 대회를 치루나요..?? 댓글10 32 머터리 10일전 810 0
22402 전지희, 유남규 감독에게 사과 댓글22 16 효동 10일전 1391 0
22401 100억이상 투자하고 망한 한국영화들 입니다 댓글4 36 라윤영 10일전 565 1
22400 숏핌플 대응 방법 댓글10 13 빼롱이와요롱이 02.12 434 3
22399 챌린지 준우승만 7번. 하시모토 호노카의 역대 2번째 우승.[2020 스페인 오픈/챌린지] 댓글4 59 빠빠빠 02.12 357 0
22398 <2020 부산 세계탁구선수권 대회 일정 연기 및 취소 루머에 관한 조직위원회 입장문> 댓글13 39 YOONTAKKU 02.11 2030 7
22397 어제는 종일 대한민국의 축제 날이었습니다. 댓글45 40 낙엽송 02.11 1360 1
22396 조대성-마사회 분쟁의 본질 댓글7 M 고고탁 02.11 1003 5
22395 2년 연속 역전승. 페트리싸 솔야 유럽 TOP16컵 2연패.[2020 몽트뢰 유럽TOP16컵 댓글3 59 빠빠빠 02.11 195 1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XU XinCHN
2FAN Zhendong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Lin Yun-juTAI
7CALDERANO HugoBRA
8Falck MattiasSWE
9Liang JingkunCHN
10OVTCHAROVGER
11BOLL TimoGER
12Niwa KokiJPN
13JEOUNG YoungsikKor
14Franziska PatrickGER
15Miztani JunJP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