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이 없습니다.
주요 탁구 사이트


주제에 상관없이 적고 싶은 이야기를 게시하는 곳입니다.

탁구에 관한 이야기, 음악, 영화, 가정사에 상관없이

어떤 내용도 게시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그러나 누구에게나 민감한 진영논리는 사절합니다.

우리는 보수든 진보든 우든 좌든 탁구치는 사람들입니다.

탁구 하나만으로도 우리는 만나서 얼마든지 즐겁게 탁구칠수 있습니다.

조대성-마사회 분쟁의 본질

M 고고탁 8 1,097

 

국제탁구연맹(ITTF) 홈페이지에 올라 있는 조대성의 사진. 조대성은 지난해 ITTF월드투어에서 남자복식과 혼합복식에서 우승했고, 얼마전 플래티넘 대회인 독일오픈에서도 만라장성을 넘어 남자복식 정상에 올랐다. 또 일본 프로탁구(T리그)에서 최고의 승률을 기록하며 파란을 일으켰다. [사진=국제탁구연맹]
# IMF경제위기의 사생아

한국 탁구에는 독특한 제도가 20년이 넘도록 존재해왔다. 1998년 대한탁구협회는 IMF 경제위기로 실업팀이 잇달아 해체되자 새로 창단하는 실업팀(신생팀)에게 고등학교 1학년과 2학년 선수를 우선지명하는 특별한 권리를 부여했다(신생팀 우선지명). 어려운 시절을 극복하기 위해 탁구인들이 뜻을 모았다는 좋은 취지는 이해하지만, 이 제도는 이후 숱한 문제를 야기했다. 시장가보다 싸게 우수선수를 데려가는 권리를 부여하는 것이니 해당선수와 부모의 반발이 거셌고, 근본적으로 고교선수의 직업선택을 침해하는 위헌적 소지가 컸다. 또 실업팀의 기준이 모호해, 연 10억 원 이상을 쓰는 기업팀에게만 적용돼왔는데, 이 10억 원을 입증하는 것도 현실적으로 어려웠다. 시군청팀들은 불만이었다. 그래서 이 문제의 제도는 2001년 신생팀 농심삼다수(현재는 해체)의 우선지명권에 반발한 유승민(현 대한탁구협회장, IOC선수위원)을 포함해서 지명권이 순조롭게 행사된 경우보다 그렇지 않은 경우가 훨씬 많았다.

# 드디어 없어진 제도

탄생부터가 기형적이었고, 그 실행과정에서도 유승민이 무적선수가 되는 등 온갖 파행을 야기한 신생팀 우선지명 제도는 지난 1월 30일 대한탁구협회 이사회에서 최종 폐지가 확정됐다. 제도가 1999년부터 시행됐으니 21년 만에 사라진 것이다. 그런데 사악한 것은 그 마지막 순간까지도 발악을 한다고, 없어졌음에도 여전히 위세를 떨치고 있다. 이 제도의 마지막 대상자로 ‘탁구신동’으로 불리는 조대성(18 대광고)이 붙잡혀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여자팀만 운영하던 한국마사회가 남자팀을 창단했고, 이 과정에서 신생팀 우선지명 제도로 조대성을 지명했기 때문이다. 양측은 조대성이 고3이 되는 올해가 되도록 계약금 등 입단조건에 합의하지 못해 대한탁구협회에 중재를 요청했다. 지난 10일 변호사, 세무사 등 전문가들로 구성된 중재위원회가 이 사안을 다뤘다. 사실 중재위 자체도 기계적 중립을 취할 뿐 뾰족한 해법이 없다.

# 사건발생 순서의 심각한 문제

20년이 넘게 기승을 떨치던 신생팀 우선지명 제도가 2020년 1월 갑자기 왜 폐지됐을까? 조대성 사건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이 질문의 답을 찾으면 간단하다. 제도 자체가 태생적으로 문제가 있었고, 운영도 엉망이었기 때문에 대한탁구협회가 갑자기 자발적으로 없앤 것이 아니다. 2019년에도 시군청팀들이 왜 기업팀들에게만 이 조항을 적용하느냐고 반발했지만, 대한탁구협회는 이를 뭉갰다. 진짜 이유는 2019년 1월 상급단체인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가 선수등록 규정을 기존 학제가 아닌 연령별(13세 이하, 19세 이하 등)로 개정했기 때문이다. 이 규정을 따르면 기존의 신생팀 우선지명을 시행할 수가 없게 된 것이다. 그렇다면 사건발생 순서만 봐도 큰 오류가 발견된다. 2019년 1월 대한체육회 규정 변경- 같은 해 8월 한국마사회 창단(조대성 우선지명) - 2020년 1월 조대성 우선지명의 근거가 된 규정 폐지. 대한탁구협회가 상급단체의 규정을 바로 반영했으면 문제될 것이 전혀 없었던 것이다. 대한탁구협회는 “별 생각이 없었고, 일정이 그래서 그렇게 했다(박창익 대한탁구협회 부회장)”는 석연찮은 이유로 선수등록 개정을 2019년 3월이 아닌 2020년 3월로 1년이나 연기했고, 이 과정에서 우선지명을 ‘당하지’ 않아도 될 조대성은 억울하기만 한 마지막 우선지명대상자가 된 것이다. 마사회의 현정화 감독은 대한탁구협회 부회장이기도 하다.

2월 10일 현재 한국마사회 홈페이지에 올라 있는 탁구팀 현황. 선수는 여자 3명에, 남자 4명이다.
# 마사회의 ‘얌체창단’

한국마사회의 남자팀 창단도 문제다. 마사회는 서효원으로 대표되는 전통의 여자탁구명가다. 선수정원이 8명이나 됐다. 그런데 2019년 들어 전력이 크게 약화됐고, 여자선수 4명을 줄이면서, 새로 남자선수 4명을 뽑아 남자팀을 신생팀으로 창단한 것이다. 이건 신생팀 우선지명의 취지에도 맞지 않는다. 국내탁구발전을 위해 일자리(실업선수)가 늘어나야 신생팀의 의미가 있고, 그러니까 우선지명의 특권을 주는 것인데 여기에 부합하지 않기 때문이다(선수는 남녀 합쳐 8명으로 변화가 없다). 실업팀의 기준 연 10억 원(이것도 명문화된 것이 아니다) 증명이 이슈가 되기도 했다. 이에 현정화 감독은 2019년 남자팀 창단 때부터 “지금은 회사 형편상 4명으로 시작하지만 내년부터 6명, 8명으로 늘려가겠다. 지켜봐달라”고 했다. 하지만 2020년에도 한국마사회 탁구팀의 남녀정원은 각 4명씩이다. 한국탁구발전이 아니라 팀이기주의를 위해, 사라지는 제도의 마지막 기회를 악용한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것이다.

# 내가 조대성이라면?

한국마사회-조대성 분쟁과 관련한 대한탁구협회의 중재위원회는 계약금 등 계약조건에 대한 양측의 서로 다른 생각을 조율한다. 그런데 핵심은 이게 아니다. 몸값이 1억원이든 10원이든 조대성의 가치는 시장에서 자유롭게 형성되면 그만이다. 문제는 조대성이 애당초 우선지명을 당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1) 기본적으로 제도 자체가 위헌적 요소를 갖고 있고, (2) 대한탁구협회의 부실행정이 원인이 됐고, (3) 한국마사회의 남자팀 창단은 이 제도의 혜택을 받을 만한 자격이 없기 때문이다. 문제는 간단하다, 자신이 조대성이나 조대성의 아버지라고 생각해보자. ‘신동’으로 불렸던 유망주이기에 그냥 실업팀들의 스카우트 제안을 들어보고 가장 좋은 곳을 선택해서 가면 된다. 그런데, 없어지는 못된 제도가 탁구협회의 실수로 1년 늦어지고, 그 사이 한국마사회는 갑자기 여자팀을 쪼개 남자팀을 창단하겠다고 얌체짓을 했다. 마사회가 제시한 금액이나 그간의 관심도 몹시 섭섭하다. 그런데 이를 거부하면 2년간 선수자격정지라고 말이다. 어른들이라면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볼 문제다.
sports@heraldcorp.com


 

 

https://m.sports.naver.com/news.nhn?oid=016&aid=0001633895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16 효동
답정너 기사 같네요.^^
51 나름대로5
당시 실업 탁구 침체기에 어쩔 수 없었던 제도입니다. 마사회에서 제도가 폐기 되기 전에 이를 적용했다면 문제 될 것이 없습니다.
조대성의 경우 가치 상승으로 인해 몸값을 올리기 위한 분쟁인것 같습니다. 다른 실업팀이나 어른들이 이를 부축이지는 말았으면 합니다.
99 정다운
요사히 신종 코로나 사태로 온 나라가 혼란스럽고 불안한데
먼저 전지희선수 사건에 이어서 조대성선수까지 분쟁이 있나 보군요!
이런 하 수상한 시국에 넘 안타깝고 암쪼록 잘 마무리되어 원만히 해결되기를 바랍니다.
88 꿈사랑
마사회가  한국탁구발전에 기여할 의사가 있다면 선수t.o.확충등  의지를 보여야합니다  그런다면 조대성확보도 명분을 갖겠지요 그렇지 않다면  지탄을 받겠네요
44 예탁
여자선수단 사진은 작년거 같네요! 박주현 선수는 양산시청으로, 이유진 선수는 파주시청으로 이적했습니다. 선수 1명에 지도자 3명...ㅎㅎ 파이나누기인듯 합니다. 작년에 4명이 팀을 떠났고 또 올해 2명이 떠났으니~ 그래야 조대성 선수를 영입할거라면 너무 속보이지 않나요?
24 베스트탁구
한국마사회 여자팀은 유명무실해지고, 그 과정에서 남자팀 창단을 한 것은 우선지명 취지에 명백히 위반된 사항 같군요.
여러가지 사항이 위반되거나 창단팀으로써의 자격이 과연 존재하였는지 등 대한탁구협회(졸속 행정을 하지 말것) 또는 대한체육회에서는 창단을 가장한 유능하고 좋은 선수 우선 지명/영입을 위한 꼼수인지 사실관계를 명백히 확인하고 추후 위반시 행정조치를 반드시 취해야 합니다.
43 백하등
자-알 하~는 짓이다.
나이 꽤나 먹었을 인간들이
젊은이 가슴에 못 박고 ~
우리 탁구가 한 걸음 퇴보 하드라도,
지저분하게 노는 꼴 좀 안 봤으면 좋겠다.
99 hok59
잘 봤습니다.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4465 4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4625 4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8 M 고고탁 10.28 27917 106
스윙트랙커 테스트맨을 모집할려고 합니다. 댓글26 M 고고탁 03.19 535 3
걍벽님의 글 전부 다시 모음 댓글42 M 고고탁 01.08 81487 13
22691 요르단 탁구 선수들의 집콕 훈련 M 고고탁 2시간전 21 0
22690 1989년 도르트문트 세계 대회 2관왕 스웨덴 얀-오베 발트너(Jan-Ove Waldner) 59 빠빠빠 7시간전 16 0
22689 독도는 우리땅 일본에 완승 댓글15 M 고고탁 13시간전 286 11
22688 삼실탁구]하회전 공에 대한 백핸드 드라이브. 댓글6 16 걍벽 15시간전 140 2
22687 기분전환용 ~ 댓글7 7 효둉 18시간전 161 1
22686 어쭈, 요녀석 봐라! 살다보니 별놈 다보네요!! 댓글15 43 낙엽송 19시간전 255 1
22685 여러분 모두 예쁜 꽃 구경 하세요! 댓글4 99 정다운 20시간전 94 0
22684 매일 아침 폰으로 보는 자료인데.. 댓글18 9 중펜뉴비 22시간전 322 1
22683 강호동, 현정화랑 스캔들 나고 싶었다? 긴장한 유남규에게 북한 선수들이 한 말은? 댓글5 M 고고탁 23시간전 194 1
22682 배드민턴, 탁구, 테니스 등 라켓 스포츠에서 최고의 실력을 발휘하기 위한 대박 웜업 프로그램 댓글5 M 고고탁 23시간전 172 1
22681 재외국민 투표에 관해서 - 미국 상황 댓글66 20 calypso 1일전 685 4
22680 탁구 용품점에 다녀오다 댓글4 9 잔댈 2일전 230 3
22679 자국민 일시적 입국금지 법적으로 가능/불가 ? 댓글14 37 못된탁구 2일전 242 4
22678 아틀란타 칼립소의 새로운 취미 댓글14 20 calypso 2일전 331 5
22677 커트 서비스가 안되는 이유 댓글4 14 빼롱이와요롱이 2일전 202 7
22676 유시민 이사장 mbc 라디오 출연 댓글11 13 눈치제로 2일전 364 11
22675 눈 딱 감고 유시민에게 돈 건내주었다고 해라 (녹취록 채널A 기자....) 댓글13 13 눈치제로 2일전 412 12
22674 스웨덴 남자 탁구 수비수 이름이 기억 나질 않네요? 댓글5 61 ronin0909 2일전 187 0
22673 효영vlog]생에 첫 면회라는걸 가봅니다...(두근설렘ㅋ) 댓글5 M 고고탁 2일전 284 3
22672 2009년 요코하마 세계 대회 김정훈의 역대급 역전승. 댓글3 59 빠빠빠 2일전 159 0
22671 최고의 방역선진국 짧은 영상 댓글18 52 탁구친구 2일전 342 7
22670 당구장은 체육시설인데, 왜 탁구장은 왜 체육시설이 아닌가요? 댓글17 M 고고탁 3일전 574 4
22669 1973년 사라예보 금메달과 이에리사 라켓 댓글7 M 고고탁 3일전 191 1
22668 배우 이시영 탁구 동호회 입단 후 첫 경기에서 승리 댓글9 M 고고탁 3일전 527 2
22667 목련꽃 그늘 아래서~!! 댓글78 42 낙엽송 4일전 597 0
22666 [탁구발전소] - [이색 탁구경기] 상대의 디펜스를 뚫어라! 창과 방패의 피 튀기는 대결! 댓글4 6 탁구발전소 4일전 186 0
22665 언제부터인가... 댓글9 29 탁구를통한건강을 4일전 348 4
22664 3전 4기 왕하오의 세계 대회 첫 우승. 댓글9 59 빠빠빠 4일전 240 2
22663 총선 투표 시작~중국 교민 분들 마스크 챙기세요! 미국 교민분들은 패스! 댓글48 32 펜홀드셰이크 4일전 577 8
22662 [ 친구생각 ] 무거운 4월의 출발 댓글3 52 탁구친구 4일전 211 2
22661 미국 의료진의 붕괴 댓글4 37 라윤영 4일전 419 6
22660 평양에서 대박 난 탁구장 사업 댓글3 M 고고탁 4일전 440 1
22659 한국의 코로나 대응에 관한 외국의 시각 댓글91 19 calypso 4일전 1164 14
22658 택배 여러개 동시에 주문하면...기사가 좋아할까요? 싫어할까요? 댓글12 35 vegaman 4일전 194 0
22657 도쿄에서 금을 딸 수 있는 선수들 댓글11 35 그랜드장지커 4일전 236 3
22656 저는 지난 주말에 경기 안양에서 서울 여의도까지 자전거 하이킹을 다녀 왔습니다! 댓글17 99 정다운 4일전 188 1
22655 네트넘어간 공 쳐도 되나요? 댓글8 88 꿈사랑 5일전 301 0
22654 어깨 회전근개 파열했을 때 운동 치료 방법 댓글5 M 고고탁 5일전 240 1
22653 이게 벚꽃!? 복숭아 꽃인 듯...!! 댓글13 42 낙엽송 5일전 288 2
22652 딸랑 한그루만 있어요.^^ 댓글8 7 효둉 4일전 138 0
22651 짧게 오는공 백핸드 사이드스핀 커트 댓글4 14 빼롱이와요롱이 5일전 140 1
22650 부산 세계선수권, 하반기로 한국탁구 ‘100년 대사’ 차질 댓글13 M 고고탁 5일전 341 2
22649 시사문제 - 이번 총선에서 선거 로고송으로 유산슬(유재석)의 "싹 다 갈아 엎어 주세요"가 선정되었다고 합니… 댓글4 99 정다운 5일전 197 2
22648 스윙트랙커 3D동영상 재생과 스윙스피드 측정 댓글3 M 고고탁 6일전 153 1
22647 유럽 마지막 세계 챔피언 베르너 슐라거(Werner Schlager/베르너 쉴라거). 댓글5 59 빠빠빠 6일전 139 1
22646 한가한 일요일 오후.. 댓글6 M 고고탁 6일전 306 6
22645 학교안보낼생각인가? 댓글28 44 지커날개 7일전 941 0
22644 세상에서 가장 빠른 탁구라켓 시제품 테스트 동영상 댓글8 M 고고탁 7일전 307 1
22643 라켓 소개 두번째 댓글20 93 오늘 아침 7일전 392 0
22642 김진혁 탁구 하이라이트 영상(파워 드라이브의 대명사) 댓글4 M 고고탁 7일전 201 2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XU XinCHN
2FAN Zhendong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Lin Yun-juTPE
7CALDERANO HugoBRA
8Falck MattiasSWE
9Liang JingkunCHN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Niwa KokiJPN
13JEOUNG YoungsikKOR
14Franziska PatrickGER
15Miztani JunJP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