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이 없습니다.
주요 탁구 사이트


주제에 상관없이 적고 싶은 이야기를 게시하는 곳입니다.

탁구에 관한 이야기, 음악, 영화, 가정사에 상관없이

어떤 내용도 게시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그러나 누구에게나 민감한 진영논리는 사절합니다.

우리는 보수든 진보든 우든 좌든 탁구치는 사람들입니다.

탁구 하나만으로도 우리는 만나서 얼마든지 즐겁게 탁구칠수 있습니다.

지금은 절대 상상할 수 없는 마롱(Ma Long)의 데뷔 시즌.

59 빠빠빠 5 423

https://blog.naver.com/woksusu/221870501742 

지금은 절대 상상할 수 없는 마롱(Ma Long)의 데뷔 시즌. 


 

누구나 신인이었던 시절은 있습니다. 현재 세계 정상권에 올라있는 선수들 역시 처음부터 잘하지는 못했습니다. 물론, 몇몇 선수들은 데뷔하지 마자 곧바로 우승해 탁구 팬들을 깜짝 놀래키기도 하지만, 거의 대부분 선수들은 데뷔 후 몇 년 간의 적응기를 거친 다음 서서히 자신의 진가(眞價)를 발휘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미 잠재력을 충분히 인정받은 선수라 하더라도, 세계 정상권 선수들이 경쟁하는 국제 무대에서 곧바로 성적을 낸다는 건 거의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중국 판젠동(Fan Zhendong/판전동), 쑨잉샤(Sun Yingsha), 일본 하리모토 토모카즈(Harimoto Tomokazu), 이토 미마(Ito Mima)와 같은 선수들을 탁구 괴물, 천재라 부르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현재. 탁구에 관한한 거의 모든 기록을 새로 쓰고 있는 중국의 마롱(Ma Long.马龙)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마롱은 지금까지 탁구 그랜드슬램(올림픽, 세계선수권, 월드컵) 및 4대 메이저 대회 우승(그랜드 파이널스)을 모두 달성했고, 2020년 도쿄(Tokyo) 올림픽을 통해 지금까지 중국 남자 선수가 한 번도 이룬 적 없는 올림픽 개인단식 2회 연속 우승에 도전합니다. 


마롱은 한 번도 우승이 어렵다는 세계선수권대회 3회(2015 쑤저우, 2017 뒤셀도르프, 2019 부다페스트) 연속 우승에 성공했고, 거의 모든 대회에서 최다 우승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습니다. 여기에, 월드투어 남자 개인단식에서 총 29회 우승하며 벨라루스의 블라디미르 삼소노프(Vladimir Samsonov)를 제치고 최다 우승 1위에 올랐습니다. 

 

하지만, 마롱은 데뷔 초만 하더라도 우승 가능성이 높은 선수가 아니었습니다. 마롱은 2004년 일본 고베(Kobe) 세계주니어탁구선수권대회 남자 개인단식 결승에서 한국의 조언래(Cho Eon Rae)를 4-1(11-7, 11-5, 11-7, 9-11, 11-7)로 이기고 우승한 이후, 2005년 카타르(Qatar) 오픈을 통해 성인 대회 첫 데뷔 전을 치렀습니다. 마롱은 주니어 챔피언에 오른 이후, 곧바로 성인 대회에 데뷔했으니 흔히 말하는 천재들의 코스 대로 데뷔한 셈입니다. 하지만, 마롱은 신인 시절은 지금은 상상하기 힘들 정도로 무기력하고, 아쉬운 패배의 연속이었습니다.


마롱은 자신의 첫 출전 대회인 2005년 카타르 오픈 남자 개인단식 32강에서 중국의 왕하오(Wang Hao)에 1-4(11-9, 6-11, 11-7, 11-7, 11-7)로 패해 탈락했습니다. 마롱은 64강 첫 경기에서 러시아 알렉세이 스미르노프(Alexey Smirnov)에 4-0(11-4, 11-6, 11-9, 11-7) 완승을 거두며 데뷔 전 첫 승은 성공했지만, 다음 경기에서 바로 왕하오에 패하고 말았습니다. 이후, 월드투어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계속 이어지는 마롱과 왕하오의 악연(惡緣)은 이미 데뷔 전부터 시작되었습니다.


마롱은 2005년 2월 카타르 오픈 32강 탈락 이후, 2007년 2월 쿠웨이트(Kuwait) 오픈 결승에서 중국 마린(Ma Lin)을 4-2(11-3, 4-11, 5-11, 11-8, 11-5, 11-6)로 꺾고 첫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마롱의 월드투어 개인단식에서 첫 우승하기까지 무려 만 2년의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올해 나이 31살(1988년 10월 20일생)인 마롱은 16살에 데뷔 해 2년 뒤인 18살에 월드투어 남자 개인단식 첫 우승 타이틀을 차지했습니다. 그 기간 동안 마롱은 2005년 푸저우(Fuzhou) 그랜드 파이널스 포함 총 18개 대회에 출전했습니다. 나이만 놓고 보면, 18살 첫 우승도 분명 천재적인 성적임에 틀림없지만, 지금까지 마롱의 활약을 감안하며 대단히 낯설고 상상하기 힘든 기록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99 정다운
옛날에 마롱선수가 초창기 시절에 우리나라에 왔을때
그때는 실력이 미천하여서 만만했었는데
지금은 가히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신적인 존재가 되었네요!
58 탁구천재...
누구에게나 다 있는 일 이지요..ㅎ.
44 지커날개
17번만에오픈대회에서우승한것으로기역하는데요
성실함도운동선수의롱런에필수요소인것같습니다
39 바람불이
마롱을 가장 좋아합니다.
사람을 홀립니다.
46 히릿
이토미마 선수는 3~4년 전만 해도 딩닝이나 류스웬을 만나 거의 전패를 기록 하다시피 하였고 하리모토도 마롱을 만나 완패를 당했죠 최근에는 이런 경험이 밑 거름이 되어 역전되고 있지만 ...
그리고 유망주 시절 마롱 보다 먼저 두각을 나타낸 선수는 장지커 였지만 사건 사고가 많아 한동안 경기를 못했죠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4467 4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4628 4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8 M 고고탁 10.28 27924 106
스윙트랙커 테스트맨을 모집할려고 합니다. 댓글26 M 고고탁 03.19 538 3
걍벽님의 글 전부 다시 모음 댓글42 M 고고탁 01.08 81488 13
22697 이번 주말에는 안양에서 수원까지 자전거 하이킹을 다녀 왔습니다! 댓글2 99 정다운 6시간전 42 0
22696 우리동네 꽃동네3 댓글4 43 낙엽송 9시간전 70 2
22695 우리동네 벚꽃2 댓글4 43 낙엽송 9시간전 70 2
22694 우리동네 영산홍&벚꽃 댓글5 43 낙엽송 10시간전 101 2
22693 코로나 이후 세상에 대해서 나의 고민 댓글11 M 고고탁 17시간전 271 2
22692 요르단 탁구 선수들의 집콕 훈련 댓글5 M 고고탁 24시간전 183 1
22691 1989년 도르트문트 세계 대회 2관왕 스웨덴 얀-오베 발트너(Jan-Ove Waldner) 댓글5 59 빠빠빠 1일전 76 0
22690 독도는 우리땅 일본에 완승 댓글20 M 고고탁 1일전 466 13
22689 삼실탁구]하회전 공에 대한 백핸드 드라이브. 댓글7 16 걍벽 2일전 214 2
22688 기분전환용 ~ 댓글8 7 효둉 2일전 206 1
22687 어쭈, 요녀석 봐라! 살다보니 별놈 다보네요!! 댓글16 43 낙엽송 2일전 380 1
22686 여러분 모두 예쁜 꽃 구경 하세요! 댓글4 99 정다운 2일전 105 0
22685 매일 아침 폰으로 보는 자료인데.. 댓글20 9 중펜뉴비 2일전 403 1
22684 강호동, 현정화랑 스캔들 나고 싶었다? 긴장한 유남규에게 북한 선수들이 한 말은? 댓글5 M 고고탁 2일전 236 1
22683 배드민턴, 탁구, 테니스 등 라켓 스포츠에서 최고의 실력을 발휘하기 위한 대박 웜업 프로그램 댓글5 M 고고탁 2일전 204 1
22682 재외국민 투표에 관해서 - 미국 상황 댓글66 20 calypso 2일전 731 4
22681 재미국국민은 정부 공지 받고 귀국해도 타이밍상 투표 불가. 고발합니다. 4 탁구랜드 20시간전 12 0
22680 탁구 용품점에 다녀오다 댓글4 9 잔댈 3일전 250 3
22679 자국민 일시적 입국금지 법적으로 가능/불가 ? 댓글14 37 못된탁구 3일전 259 4
22678 아틀란타 칼립소의 새로운 취미 댓글14 20 calypso 3일전 338 5
22677 커트 서비스가 안되는 이유 댓글4 14 빼롱이와요롱이 3일전 205 7
22676 유시민 이사장 mbc 라디오 출연 댓글11 13 눈치제로 3일전 380 11
22675 눈 딱 감고 유시민에게 돈 건내주었다고 해라 (녹취록 채널A 기자....) 댓글13 13 눈치제로 3일전 426 12
22674 스웨덴 남자 탁구 수비수 이름이 기억 나질 않네요? 댓글5 61 ronin0909 3일전 193 0
22673 효영vlog]생에 첫 면회라는걸 가봅니다...(두근설렘ㅋ) 댓글5 M 고고탁 3일전 289 3
22672 2009년 요코하마 세계 대회 김정훈의 역대급 역전승. 댓글3 59 빠빠빠 3일전 167 0
22671 최고의 방역선진국 짧은 영상 댓글18 52 탁구친구 3일전 349 7
22670 당구장은 체육시설인데, 왜 탁구장은 왜 체육시설이 아닌가요? 댓글17 M 고고탁 4일전 587 4
22669 1973년 사라예보 금메달과 이에리사 라켓 댓글7 M 고고탁 4일전 195 1
22668 배우 이시영 탁구 동호회 입단 후 첫 경기에서 승리 댓글9 M 고고탁 4일전 543 2
22667 목련꽃 그늘 아래서~!! 댓글78 42 낙엽송 4일전 597 0
22666 [탁구발전소] - [이색 탁구경기] 상대의 디펜스를 뚫어라! 창과 방패의 피 튀기는 대결! 댓글4 6 탁구발전소 4일전 191 0
22665 언제부터인가... 댓글9 29 탁구를통한건강을 4일전 352 4
22664 3전 4기 왕하오의 세계 대회 첫 우승. 댓글9 59 빠빠빠 5일전 243 2
22663 총선 투표 시작~중국 교민 분들 마스크 챙기세요! 미국 교민분들은 패스! 댓글48 32 펜홀드셰이크 5일전 601 9
22662 [ 친구생각 ] 무거운 4월의 출발 댓글3 52 탁구친구 5일전 212 2
22661 미국 의료진의 붕괴 댓글4 37 라윤영 5일전 421 6
22660 평양에서 대박 난 탁구장 사업 댓글3 M 고고탁 5일전 449 1
22659 한국의 코로나 대응에 관한 외국의 시각 댓글91 19 calypso 5일전 1175 14
22658 택배 여러개 동시에 주문하면...기사가 좋아할까요? 싫어할까요? 댓글13 35 vegaman 5일전 201 0
22657 도쿄에서 금을 딸 수 있는 선수들 댓글11 35 그랜드장지커 5일전 238 3
22656 저는 지난 주말에 경기 안양에서 서울 여의도까지 자전거 하이킹을 다녀 왔습니다! 댓글17 99 정다운 5일전 188 1
22655 네트넘어간 공 쳐도 되나요? 댓글8 88 꿈사랑 6일전 302 0
22654 어깨 회전근개 파열했을 때 운동 치료 방법 댓글5 M 고고탁 6일전 240 1
22653 이게 벚꽃!? 복숭아 꽃인 듯...!! 댓글13 42 낙엽송 6일전 290 2
22652 딸랑 한그루만 있어요.^^ 댓글8 7 효둉 5일전 139 0
22651 짧게 오는공 백핸드 사이드스핀 커트 댓글4 14 빼롱이와요롱이 6일전 140 1
22650 부산 세계선수권, 하반기로 한국탁구 ‘100년 대사’ 차질 댓글13 M 고고탁 6일전 346 2
22649 시사문제 - 이번 총선에서 선거 로고송으로 유산슬(유재석)의 "싹 다 갈아 엎어 주세요"가 선정되었다고 합니… 댓글4 99 정다운 6일전 197 2
22648 스윙트랙커 3D동영상 재생과 스윙스피드 측정 댓글3 M 고고탁 7일전 156 1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XU XinCHN
2FAN Zhendong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Lin Yun-juTPE
7CALDERANO HugoBRA
8Falck MattiasSWE
9Liang JingkunCHN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Niwa KokiJPN
13JEOUNG YoungsikKOR
14Franziska PatrickGER
15Miztani JunJP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