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허삼"의 추억 - 세번째

98 오늘 아침 9 425

똑같은 시간에 전화를 하고  똑같은 길을 달려서 똑같은 경비원을 만나고 똑같은 게이트를 지나 똑같은 집의 차고에서 만났다.

다른점이라면 이아저씨 오늘은 팔짱을 끼고있다는것이고, 나또한 비닐에 쌓인 라켓을 가슴에 품고있다는 것이다.

두사람의 눈빛이 허공에서 마주쳐 얽히고 섥힌다.

누가 먼저랄것도 없이 한걸음씩 다가간다.

이게 만약 영화라면 우리의 걸음은 점점 빨라지고 최대한 가까이 왔을때

나는 들고있던 라켓으로 그의 옆얼굴을 강타해가고,

이 아저씬 그일격을 오른손으로 막으면서 왼손으로 나의 팔을 꺾으려고 할것이다.

나는 그순간을 노려 돌려차기를 할것이며 이 아저씨는 그런 나의 축이되는 발을 넘어뜨리려 발차기를 해올테고

나는 뛰어오르며 몸을 회전시켜 피하면서 자세를 다시 잡아가면서... 두사람의 현란한 공방이 시작되겠지만...

계속 말하지만 영화와 현실은 엄연히 다르다.

 

가까이 다가온 이 아저씨가 말없이 손을 내밀고 나 또한 말없이 라켓을 건네줬다.

그런데...

이 사람의 과묵함은 도대체 뭐냐....

원래 과묵한거냐... 아니면 영어를 못해서 말을 안하는거냐...?

 

잠시 라켓을 살펴보던 이 아저씨.. 드디어 한마디 한다.

--정말..?

-뭐?

--정말로 바꾸길 원해?

-물론!

--오깨!

 

말을 마침과 동시에 라켓에 붙은 러버를 쭈~아~아~악! 뜯어간다.

으... 저 등짝에 붙은 파스 떼는 소리...

 

---쭈찌~찌~~익...띡...

 

러버가 떨어져 나갈수록 내등이 곧게 펴진다.

마침내 뜯어낸 러버가 너덜너덜한 모습인게 꼭 내등껍질이 벗겨진 느낌이다. 이상하다...

그런데 한동안 라켓을 관찰하던 이 아저씨, 갑자기

 

--NO..

-뭐?

--못해!

 

갑지가 눈에서 불이 튄다...

 

아니이사람이못할것같으면뜯지나말지멀쩡한러버뜯어놓고못한다면어떻하라는거야너가다시붙여놀꺼야?네가똑같이붙여놓을수있어?사람이그렇게무책임하면어떻게세상살아가려고내가만만히보여?가만있으니까가마니로보여?한번혼나볼래?

 

라는 말들을 멱살잡아 흔들면서 하고싶었지만...

그렇게 영어가 유창하게 나오는것이 아니니... 끓어오르는 분노를 억지로 눌러참는다.

애초에 그렇게 말해도 이 아저씨 제대로 알아듣기나 할지...

여태껏 그냥 대화의 결론만 써놔서 그렇지, 실제로는 손짓, 발짓, 몸짓, 개그.. 등등

별의별 수단을 다 써서 한 대화다.

실제로 대화한 장면만 써놔도 글 한편 나올거다..

어쨌든 이유는 알아야 하잖아..

 

-왜?

--봐라.

 

라켓을 보여주는데 하얀게 잔뜩 붙어있다.

 

-이게뭐야?

--글루다.

-글루? 그런데?

--이거 다 떼어내야한다.

-떼면 돼잖아

--난 안해

-그럼?

--네가 해

-......

.

.

.

.

듣고보니 말은 대충 맞는것 같은데 표현이 상당히 드라이하다.

좋아!!! 그까이꺼~! 내일밤에 다시 와주지.

 

-이거 떼오면 해줄수있냐?

 

뻔한 질문이지만 자존심때문에라도 질문해본다.

 

--물론.

-좋아

 

당장 집으로 돌아와서 글루떼기에 돌입한다.

가만있자... 우선 손으로... 될리가 없지.

손으로는 아무리 해도 소용이 없다. 그렇다면 샌드페이퍼다.

공구통에서 샌드페이퍼를 찾아와서 문질러본다.

조금씩 갈려나오긴 하지만 이래서는 깨끗이 제거되긴 힘들겠네.

음... 칼을 사용해서 뜯어내고 싶지만 우리집에 칼은 식칼밖에 없다.

식칼을 사용하면 글루가 떼어지고 안떼어지고를 떠나서 분노한 마눌님의 수정펀치에 내 눈탱이가 밤탱이가 될수도 있으니...

위험한 일은 애초에 시도를 안하는것이 현명한 일이다.

별수없군. 내일 칼을 구해서 해봐야겠다.

 

휴식시간에 가게에 가서 문방칼을 구입했다.

점심시간부터 떼어내길 해보는데.. 오..! 됀다. 그래 이방법이면 돼겠네.

그때부터 시간날때 마다 떼어내간다.

 

첫째날 - 아이고... 손아파...

둘째날 - 내가 미쳤지. 그냥 라켓 새로살걸...

세쨋날 - 내목에 칼이들어와도 다음에는 절대 이런짓 안한다...

네쨋날 - 아야~! 손 베었어... ㅠㅠ

다섯째날 - 이거 계속 해야되나...? 날짜에 못맞출것 같은데...

여섯째날 - 박박박... 박박박... 박박박박박박박...

일곱째날 - 히히... 헤... 그만이다. 그만. 그냥 가져가자. 안돼면 포기한다...

 

다시 전화하고 익숙한길과 익숙한 경비원, 익숙한 게이트를 지나 익숙한 골목속의 익숙한집 차고에서 우린 다시 만났다.

이번엔 내가 먼저 라켓을 내밀었다.

이 아저씨 라켓을 받더니 흐릿한 불빛 아래서도 세심히 살펴본다. 눈으로 보기도하고 손으로 쓸어보기도 하고...

네가 뭐라하던 오늘이 마지막 날이다. 난 더이상 이곳에 안올거야. 안돼면 포기할거고... 그런데

 

--오깨!

 

와~~~! 합격이냐..? 갑자기 기분이 고조되면서 지난 일주일의 고생이 눈앞을 스쳐간다.

손아프고, 손베이고... 상사 눈치 살펴가면서 요리조리 시간빼가며 고생했던 순간이 다 생각난다.

한참 감성에 빠져있는데 눈치없이 옆에서 끼어든다.

 

--뺀스 오아 뺀스?

 

빤스? 이사람이 남사스럽게 갑자기 왠 속옷타령이야...

당신 본업이 속옷장사야? 갑자기 빤... 잠깐, 잠깐... 오아가 아마도 올(or) 아닐까?

그렇다면 뭐와 뭐 사이에서 고르라는것 아니야?

그런데 뺀스가 뭐지..?

이걸 오펜스 올 디펜스 (Offense or Defense) 로 추리해낸건 그당시엔 내머리가 잘 돌아갔다는 뜻이다.

지금은 녹슨 톱니바퀴처럼 꼼짝 안하지만... ㅠㅠ

어쨌든 이건 내 스타일을 묻는것 같은데... 내가 어떤 스타일이지?

우선 나는 때리는것은 잘 못한다. 정말 이상하리만큼 안됀다.

하지만 몸쪽으로 오는공을 강하게 푸쉬하는것은 특기! 

거기에 상대의 강한공격을 각도맞춰서 반사하는것 또한 특기다.

하지만 푸쉬와 카운터가 공격형이라 할순 없잖아.. 해서

 

-디펜스..

--오깨.

 

휴~~~! 우리.. 오늘이 마지막 만남이거든... 그러니까 헤어지기전에 발음 하난 똑바로 하자

케이 발음이 그렇게 안돼냐..? 깨긴 뭘 자꾸 깨...?

말해봤자 안통할테니 그냥 속으로 삼킨다.

그동안에 이 아저씨 러버를 다 붙였는지 "빵" 소리나게 한번 손바닥으로 쳐본후...

비닐을 척 붙이고 반케이스에 넣어 내게 건네준다. 

 

--하루동안은 사용하지마라

-하루동안?

--그래 글루가 말라야하니까..

 

그러지뭐.. 어차피 남은날짜 이틀인데 어디가서 칠때도 없으니

할말은 다 끝났는지 내게 손을 내미는데...

가만있어봐.. 우선 라켓부터 보고...

돈달라는손을 모른척하고 라켓부터 꺼내본다. 

눈높이 까지 들어올리니 희미한 불빛이지만 러버에 붙인 비닐이 빛을 반사해 번쩍인다.

성검을 뽑아든 영웅의 기분이 이러할까?

깨끗하게 부착돼있는 새러버를 보니 두려운 상대가 없을것 같다. 흐흐흐...

 

여태 내밀고 있는 손에 돈을 쥐어주고 

 

-잘있어라..

--잘가라..

 

마지막 말을 남기고 차고를 나왔다.

뒤에서 "끄끼끼기기기..." 차고문 닫히는 소리가 들려오고

"퉁---"

마지막 소리와 함께 거리는 다시 어둡고 적막한 처음의 상태로 돌아갔다.

어느정도 눈이 어둠에 익은지라 달빛만으로도 밝은느낌이다.

차에 타기전에 다시한번 라켓을 꺼내본다.

달빛에 반사되는 빛을보니 진짜 검을 들고있는것 같다.

으하하...

아더왕에게 '엑스칼리버'가 있다면 

나에겐 '엑스클로버' 가 있다.

라켓과 함께 하늘의 달이 눈에 들어온다.

처음 온날에는 반달이더니 어느새 초생달로 변해있다.

왠지 초생달이 내게 윙크를 하는것 같아...

자.. 집에가자. 달려라 백마야---! 

 

65마력 짜리 나의 고물 애마가 엔진 터질듯한 소리를 내며 필마단기로 조조의 백만대군을 휘젓고 다녔던 조자룡의 기세로 달려나간다.

이번 탁구대회에는 뭔일 일어날것 같아. 

왠지 웃음이 끊이질 않는다.

 

으하하하하----!

 

정말 기대됀다.

 

 

 

** 부족한글을 읽어주시는 모든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지난번에 낸 문제 

"이집의 주소는 홀수일까요? 짝수일까요?" 의 답은  

홀수. 입니다. ^^

이유는 집에서 북쪽으로 가다가 서쪽으로 갔었고요.

그길을 내려서 남쪽으로 가다가 다시 서쪽으로 그리고 다시 남쪽 그리고 서쪽

이런식으로 길을 갔습니다.

마지막 길에서 오른쪽 그러니까 북쪽으로 집들이 늘어서 있었으므로

북쪽과 서쪽의 집들은 홀수라는 지난번의 언급에 의하여 홀수가 되겠습니다.

선물이 없어서인지 함께 해주신분들이 정말 적었습니다.

다음에는 선물이라도 준비해놓고 문제를 내겠습니다. ^^

아직 코로나가 끝나지 않았습니다.

여러분. 건강 조심하세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63 탁구천재...
잘 읽었습니다
98 오늘 아침
감사합니다.

Congratulations! You win the 22 Lucky Point!

99 정다운
오늘아침님께서 올려주신 좋은 글 넘 감사드리며 잘 보고 갑니다.
98 오늘 아침
감사합니다
59 나름대로5
잘 읽었습니다.
98 오늘 아침
감사합니다
36 vincentyoun
재미있는 글, 잘 읽었습니다.
98 오늘 아침
감사합니다.
99 명상
잘 봤습니다~~~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탁구라켓]초레이킹 판매 이벤트를 시작합니다. 댓글21 M 고고탁 08.26 8083 7
고고탁,탁구인탁구사랑 카카오톡 실시간상담 오픈했습니다! 댓글10 M 고고탁 05.08 2627 6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9 M 고고탁 10.28 29573 107
[탁구라켓]초레이킹 판매 이벤트를 시작합니다. 댓글21 M 고고탁 08.25 8084 7
걍벽님의 글 전부 다시 모음 댓글42 M 고고탁 01.08 82284 14
23329 추석 명절을 맞이하면서...조율 이시(棗栗梨枾)에 담겨진 심오한 의미 댓글2 M 고고탁 3시간전 21 0
23328 정은경은 도대체 우리에게 돈을 얼마나 벌어준 것일까? 댓글4 46 낙엽송 6시간전 114 1
23327 유튜브 하이희영 숏핌플 백핸드 댓글3 34 핫스 8시간전 56 1
23326 고혈압의 진실 댓글1 42 라윤영 9시간전 76 2
23325 "운동이 독 된다" 잘못된 운동 5가지 댓글1 M 고고탁 9시간전 62 1
23324 ITTF 온라인투표 '탁구 서브 토스 최소 머리 위로 하자는 안'부결 댓글1 M 고고탁 10시간전 69 0
23323 독도강치의 비극 댓글2 42 라윤영 1일전 132 4
23322 장우진선수님이 연습영상을..공유합니다!ㅎ 재밌게 보시고 즐탁하세요 여러분~ 댓글6 2 qwefqwef 1일전 153 1
23321 투자 유치시 신경써야 할 부분 댓글6 M 고고탁 1일전 168 5
23320 빠빠빠탁구카폐에 소개된 "초레이 킹" 라켓 소개 글 ! 댓글3 99 정다운 2일전 119 1
23319 서브룰 변경에관한 기사 댓글11 56 티보이 2일전 484 2
23318 류스원 은사 양화지에 杨华杰 감독과의 만남 댓글10 27 화음사랑 2일전 383 4
23317 중국 탁구기술 완전 짱이다 댓글6 M 고고탁 3일전 278 1
23316 왕하오 선수 원래 단면 펜홀더 선수였나요~? 댓글6 33 머터리 3일전 245 2
23315 장우진선수 소개영상!ㅎ 모두 코로나때매 힘드신데 화이팅하시고 즐탁해요~ 댓글5 2 qwefqwef 3일전 119 1
23314 하나되기위한 시도 댓글3 6 팔영 3일전 98 0
23313 중국 국대들의 힘은 댓글7 M 고고탁 3일전 241 3
23312 기분전환용 음악 소개 댓글4 M 고고탁 3일전 100 0
23311 이놈의 코로나 때문에,,,,, 댓글4 99 정다운 3일전 108 1
23310 이게 커트 서비스 연습 노하우라고(?) 댓글5 M 고고탁 3일전 176 1
23309 중펜 백핸드 탑스핀 - 유용한 동영상 댓글7 28 calypso 4일전 146 3
23308 라이트세이버 라는 라켓 댓글2 56 날나리(wantofly) 4일전 116 0
23307 꽁독사라고 불러주세요! (탁구레슨) 댓글7 11 잔댈 4일전 120 0
23306 혼자서 할 수 있는 연습방법 댓글5 16 빼롱이와요롱이 4일전 129 2
23305 中백신 드디어 임상이 끝나가는 것 같네요. 댓글2 M 고고탁 5일전 181 1
23304 탁구 황제' 유승민 댓글5 M 고고탁 5일전 238 0
23303 초레이킹 사용후기 2 - 스마트 기능 편 댓글9 56 날나리(wantofly) 5일전 135 4
23302 2020 탁구 디비전 T4리그, 탁구협회 행정 전산화의 출발점 댓글20 M 고고탁 5일전 1712 2
23301 고고탁 사진작가 신광호 회원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댓글9 M 고고탁 5일전 276 2
23300 오상은 vs 왕하오 댓글10 33 맑은눈이 6일전 321 2
23299 이달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대량 생산… 댓글5 M 고고탁 6일전 272 1
23298 알고도 못 막는 서브로 드라마 연출하는 창정이형! 탁구 살발하네~? 댓글5 M 고고탁 7일전 303 0
23297 만일 이토미마와 탁구마녀 등야핑이 맞붙는다면 누가 이길까요? 댓글11 M 고고탁 7일전 323 3
23296 칼립소의 슬기로운 방콕생활 - 부정기 연재물 6 - 거북이 댓글7 28 calypso 7일전 173 4
23295 살만한 세상~!!! 댓글6 46 낙엽송 7일전 227 2
23294 사랑피어봐! 댓글6 66 Vegas 7일전 177 5
23293 파나마 탁구 국대 청년이 장지커 선수를 이기는 방법 댓글2 M 고고탁 8일전 248 2
23292 직거래장터 - 탁구인이 직접 농사지은 안동댁사과를 소개합니다 댓글2 M 고고탁 8일전 158 2
23291 장우진선수가 유튜브를 시작했더군요..! 도움이되시길! 댓글8 2 qwefqwef 8일전 287 4
23290 사라져 가는 탁구 명품 기술 - 펜홀드 전면 백핸드 드라이브 댓글3 M 고고탁 8일전 476 1
23289 탁구선수에서 기술인으로 거듭나는 학생의 안타까움을 보고.. 댓글13 2 보아스 8일전 1840 5
23288 대한제국 멸망사로 본 교훈-낙엽송님의 김옥균 댓글8 M 고고탁 9일전 290 0
23287 Re: 대한제국 멸망사로 본 교훈-낙엽송님의 김옥균 댓글6 M 고고탁 9일전 161 3
23286 광선검 이야기 댓글6 56 날나리(wantofly) 10일전 204 1
23285 탁구 종별선수권 코로나19에 결국 취소…11월까지 대회 '전멸' 댓글7 M 고고탁 09.19 288 0
23284 전형적인 한국 가을 풍경 댓글7 M 고고탁 09.19 181 0
23283 초레이킹 사용후기 1 - 블레이드 댓글20 56 날나리(wantofly) 09.19 917 5
23282 여러분 모두 이런 서브를 넣으세요?! (필살기 서브 모음!) 댓글4 99 정다운 09.19 258 1
23281 어제 오늘 코로나 시대에 살아가는 일상 댓글3 M 고고탁 09.18 201 2
23280 [명인열전] 춘천출신 탁구의 神 윤길중 댓글2 M 고고탁 09.18 264 1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FAN ZhendongCHN
2XU XinCHN
3MA LongCHN
4HARIMOTO TomokazuJPN
5LIN GaoyuanCHN
6CALDERANO HugoBRA
7Lin Yun-juTPE
8Liang JingkunCHN
9Falck MattiasSWE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WANG ChuqinCHN
13Niwa KokiJPN
14JEOUNG YoungsikKOR
15PITCHFORD LiamENG
16Franziska Patrick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