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 친구생각 ] 현실을 인정하는 것도 지혜

56 탁구친구 10 773

200618_sub8_1_65ad111fb5f556187ffe58c052   

(송파 공영차고지 정경) 



어느덧 10 년이 다  되어가는 일이다.

(정정합니다.  당시  차종을 기억하니  10년이  넘었군요.) 


간밤에  자동차를 상가건물앞 길거리에 세워놓고는 

이튿날 아침 주차장에서 안보이는 자동차를 도난당한 걸로 착각하는 바람에 

인근 파출소에 신고하고 아파트  주차현장까지 경찰차에 동승하게  되었다. 


헌데  이게 어찌된 일인가. 

찻길에 얌전하게 주차된 걸 발견하는 해프닝이 되어버린 것이다.


순간적으로  떠오른 것은, 퇴근후  귀가길에 빵을 사야겠다 마음먹고는  상가앞  도로에  차를 세워놓은 채 제과점에서 도보로  귀가한  기억이었다. 

너무도  자연스럽게  길가에  파킹한 걸 까맣게  잊어버린 채  말이다. 


당시 건망증으로 단순히 받아들이기에는 젊은 중년의 나이 였건만... 


그 이후로는 탁구장에서 라켓이나, 상의를 벗어두고 나오곤 하는 일 또한 겪곤 하였다. 


가까운 탁구친구가 내게 조언한다. 

이제는 현실을 직시하고 상황에 맞춰서 좀 더 스스로  자주  챙기고 돌아보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고...


학생시절에는  스스로를 암기 잘하고, 기억력에서  뒤쳐지지  않는다고  자부하는 나였기에 일련의 그런  경험들은 객관적으로 나  자신을 냉정하게 받아들이도록  압력을 주는 느낌이다. 


그로부터  또다시  시간이  흘러  지천명을 훌쩍 넘겨 장년의  한복판.. 


머리숱이  많아 고교시절 친구들에게 너는 이마도  없냐고  놀림받던  탁친인데, 이제 현실은 훵한 이마를 넘어 M자로 움푹 패인 탈모와 계절에  한차례  염색하는 머리카락이 못마땅하기만 하다. 


30~40대에는 실제 나이보다  어리게  보이는 것이  스트레스 였는데  그런 오해 받는 것에  옅은 미소를 짓는 오늘이다. 


어느  선배의  말 처럼, 

나이들면  입은 닫고  (타인을 위해) 지갑을  열어야  한다는  이야기가  새삼 무겁게  다가온다. 


전문가들의  견해를 굳이  인용하지  않아도 코로나19 의  세상이  쉽게  가라앉지는 않을 것이란  생각이  갈수록 짙어지기만 한다. 


Un Contact, 비대면 세상이  일상화되고 많은 부분에서  패러다임이 근본적으로  변하고  있다. 


한국경제  위기상황을 비교할 때  첫머리에  꼽는 그  힘들었다는 IMF 경제위기 보다 더  힘들고  긴  시기를 보내야  한다. 


더  근원적이고  소중한 삶의 가치관을 다시금 확인하고 부여잡아야  한다. 


소중한 인연들, 남은 시간  중에 결코 놓치고  싶지  않은  이들을 지키려는 노력을 경주해야만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99 정다운
탁구친구님 안녕하세요?!
오래간만에 좋은 글을 올려 주셨군요!
맞아요!
사람은 망각의 동물이라고 하잖아요!
너이가 먹을 수록 잘 잊어버리는 현상은 극히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봅니다.
이렇게 좋은 글을 올려 주셔서 넘 감사드리;며 잘 보고 갑니다..
56 탁구친구
네. 자연스럽다고  인정하는 것도 처음엔 낯설은 듯 합니다.
건강하세요.
70 나름대로5
현재의 상황들을 받아들이고 소소한 생활에서 행복을 찾아야 하는 시기인것 같습니다. 우리는 IMF도 슬기롭게 극복한 국민들입니다. 현재의 고난과 어려움을 이겨내리라 믿습니다.
56 탁구친구
다른  요소보다  IMF 기간보다  길어지리란 우려가  가장 무섭게  다가옵니다.
그저  치료제  개발소식이  속히  들리기를 기대해봅니다.
M 고고탁
탁구를 업으로 생활했던 저로서는 이 상황이 믿기지 않아요.
최악입니다.
untact한 아이템을 찾아야 하고, 남들에게 없는 것을 찾아야 하는데 그러면서도 수입이 되는 일
그런 일이 있을까 싶습니다..
56 탁구친구
새로운 시대의  경쟁력을 갖추는게  말처럼 쉽지는 않겠지만.. 힘내십시오.
응원합니다.
64 탁구천재...
조속히 에전의 생활로 돌아갓으면 합니다..
56 탁구친구
정말  저도  그러기를 간절히  소원합니다.
72 Vegas
아직은 내 발이 어디갔는지 찾지 않는걸 다행으로 알고있어요~^^
56 탁구친구
무더위에 마스크 쓰려니 참 힘듭니다.
하루 8시간을 5개월 째 쓰고 있는데..
십여분에서 길어야 1시간 안팎 승차시간 마스크 착용 권고에도 짜증내는 승객들 보면..

건강하세요!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9월 17일~9월 30일(목) 추석맞이통큰행사 댓글1 M 고고탁 09.17 276 0
초레이킹 신버전 출시 기념 이벤트 댓글13 M 고고탁 07.27 4840 4
휴대폰 앱으로만 스크린 탁구를 지원 M 고고탁 07.05 2 0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101 M 고고탁 10.28 32762 110
23066 코로나 상황에서 피해야할 것과 해도 좋은 것들 댓글19 36 calypso 07.10 941 3
23065 2020년 대탁 탁구용어중에 탑스핀과 루프, 그 차이점을 살펴봅니다 댓글19 9 은하세 07.09 938 2
23064 2020년 대탁 탁구 용어 댓글6 9 은하세 07.09 996 0
23063 진짜 탁구로봇이네. 볼박스를 해주네요. 댓글9 M 고고탁 07.09 1205 2
23062 대한탁구협회 자유게시판에 올린 디비전리그관련 글 댓글12 16 게보 07.08 1009 1
23061 한국의 음악과 영화 댓글3 M 고고탁 07.08 657 0
23060 길고 빠른 서비스를 넣고 3구5구 전술 (시스템) 댓글6 17 빼롱이와요롱이 07.08 813 0
23059 무료자격증 취득하세요~~파이썬을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AI) 머신러닝 개발자 양성과정 [무료교육] [실직자] 3 젖소 07.08 734 0
23058 6월의 베스트 플레이 모음 댓글9 M 고고탁 07.08 847 0
23057 세계에서 가장웃긴 강아지 영상 댓글6 M 고고탁 07.08 921 1
23056 현 시기에 디비전 최선의 운영방안 제안 댓글8 9 은하세 07.07 940 1
23055 250평 탁구클럽 오픈 댓글14 2 이타탁구클럽 07.07 1903 5
23054 디비전 T4 참가대상은 동호인 등록 시스템에 등록한 선수라고 해 놓고 댓글6 9 은하세 07.07 939 0
23053 중국 국대 탁구 선수 마린과 쉬신의 손감각 대결 댓글4 M 고고탁 07.07 769 1
23052 ITTF, 대탁이 20년간 탁구를 말아먹어온 족적 댓글6 31 붉은러버 07.06 1038 4
23051 이토오 히로부미를 능가하는 뮤지컬 명성황후 댓글13 31 붉은러버 07.06 722 3
23050 고대 중국에서 온 편지 댓글5 50 낙엽송 07.06 616 0
23049 코로나바이러스는 비말전파가 아니고 공기전파라교 하는데 맞는지요?! 댓글10 99 정다운 07.06 713 0
23048 어제는 하늘이 전형적인 여름 하늘처럼 풍성하네요. 댓글6 M 고고탁 07.06 567 0
23047 군인인데 탁구가 너무치고싶은데.. 댓글5 2 isfp 07.06 950 0
23046 디비전 T5~T7의 필요성 댓글3 9 은하세 07.05 764 3
23045 제58회 회장기 전국남녀 중•고학생 탁구대회 중계안내 댓글6 16 게보 07.05 655 2
23044 한국 디비전 & 독일 디비전 비교 (2) 댓글3 9 은하세 07.05 1160 1
23043 싱가폴도 "아이고" 네요!! 댓글5 M 고고탁 07.05 971 2
23042 디비전 리그가 큰웃음 주네요 댓글9 31 붉은러버 07.04 1028 0
23041 명성황후는 일본놈들에게 H 당했냐에 관한 역사학계의 정설 댓글14 31 붉은러버 07.04 1408 2
23040 월드스타들에 대한 첸멍의 멋진 플레이 댓글8 M 고고탁 07.04 807 3
23039 T2 다이아몬드에서 이토미마의 멋진 플레이 댓글5 M 고고탁 07.04 777 0
23038 내 독서 목록-조선 후기 자료 댓글14 50 낙엽송 07.04 514 0
23037 송강호는 부수제를 좋아한다 댓글8 31 붉은러버 07.03 1033 2
23036 디비전(division) 2020년 7월 3일 최종안 댓글4 9 은하세 07.03 897 0
23035 동경올림픽 중국여자탁구 공공의 적이 된 이토미마 댓글7 33 화음사랑 07.03 3241 5
23034 탁구 디비젼 수정되고 보완된 최종안 댓글3 M 고고탁 07.03 703 2
23033 디비전?2 댓글3 43 맑은눈이 07.03 738 3
23032 디비전?? 댓글3 43 맑은눈이 07.03 813 2
23031 부수제와 레이팅제의 장단점 댓글21 9 은하세 07.03 1077 3
23030 우리는 언제쯤 탁구를 칠 수 있을까요? 댓글12 M 고고탁 07.03 1174 3
23029 [알고 봐야 스토리가 보인다] ITTF 선정 역대 코리아 오픈 이변 TOP 5. 댓글3 60 빠빠빠 07.03 654 1
23028 대탁은 강정호의 정강이뼈를 보아야한다 댓글7 31 붉은러버 07.02 950 0
23027 영원히 대체자를 찾지 못할 세 얼간이(The three idiots no one can substitute) 댓글6 38 그랜드장지커 07.02 660 1
23026 스윙분석 및 코칭 하는 것 녹화 댓글3 M 고고탁 07.02 738 1
23025 드디어 공식적인 탁구 대회가 시작합니다. 댓글7 M 고고탁 07.02 1014 2
23024 이 놈(?)이 기어코 2만명을 채울려고 하나 봐요?! 댓글16 99 정다운 07.01 1002 0
23023 희망, 새로움, 사랑 을 느끼게 해준 "사랑의 불시착" 댓글5 M 고고탁 07.01 690 0
23022 대탁의 레이팅제도는 허구라는 산술적인 증명 댓글2 31 붉은러버 07.01 1032 1
23021 상금헌터있다고 징징대다가 돈만 50만원 빼앗긴 동호인들 댓글3 31 붉은러버 07.01 865 0
23020 디비전리그는 전문 선수층을 위한 사업이다(?). 댓글1 16 게보 06.30 761 0
23019 여자 엘리트 실업출신 주말레슨 댓글6 5 코리아코리아 06.30 950 0
23018 스윙트랙커의 스크린 탁구로 탁구 치는 모습을 ..... 댓글12 M 고고탁 06.30 869 3
23017 50세에 현역 복귀한 ‘코브라 서브’ 유혜정 댓글7 M 고고탁 06.30 872 3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FAN ZhendongCHN
2XU Xin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CALDERANO HugoBRA
7Lin Yun-juTPE
8Falck MattiasSWE
9Liang JingkunCHN
10BOLL TimoGER
11JANG WOOJINKOR
12OVTCHAROVGER
13JEOUNG YoungsikKOR
14WANG ChuqinCHN
15PITCHFORD LiamENG
16Franziska PatrickGER
17Niwa KokiJP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