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디비전리그의 위탁운영에 염려되는 점

10 게보 6 354


안녕하세요?

회원 여러분,


디비전리그의 위탁운영에 대하여 염려되는 부분이 많아 논의해 보고자 합니다.


위탁운영의 입찰 추정 금액이 무려 24억입니다.


아래 대탁 홈피의 입찰공고 참조 바랍니다.


http://koreatta.sports.or.kr/servlets/org/Main


염려되는 여러가지 문제중 최악의 시나리오를 상상해 봅니다.


입찰공고에는 "천재지변 등 과업수행(5인 3단식 단체전)이 어려울 때는 계약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라고 되어 있습니다.


현실적으로 코로나19의 큰 변수에따라 디비전리그 시작도 못할 수도있고요,


중간에 파행될 수도 있습니다.


연기에도 한계가 있어 사업년도인 2020년을 넘길 수도 있고요.


결국 코로나19로 올해 디비전리그를 출범하지 못하였을 경우,


추정 집행 예산 24억의 행방은 어떻게 되나요?


디비전리그로 배정된 나랏돈 예산 16.5억원은 국가에 반납해야 하나요?


일단 입찰계약을 하여 예산을 집행하였으므로 나랏돈은 반납할 의무가 없나요?


그러면 그 돈은 대탁에 귀속되나요? 아니면 위탁업체가 꿀꺽하나요?


그리고 또 아래와 같은 시나리오도 염려해 봅니다.


입찰공고에는 위탁 과업 사항인 경기방법(단체전 5인 3단식), 경기일정, 예상 경기 수 등이 명시되어 있습니다.


위 과업을 수행하기 위하여 위탁업체가 디비전리그 대회 공고를 하고 참가팀을 모집하였는데요...


단체전 5인 3단식이 경기 수가 너무 적어 동호인의 호응을 얻지 못해 참가팀이 예상에 훨씬 못 미치는 경우,


대탁 직영이면 신청 기일 연장하고 단체전 방식을 게임수 많은 방식(제가 제안한 단체전 선발전 방식 등)으로 개선하여 재 공고할 수 있으나...


위탁이면 위탁하는 업체는 이게 웬 떡이냐 하며 숨도 안 쉬고 냉큼 삼킬 수 있습니다.


대회 보이코트하면 할 수록 위탁업체만 살찌우는 결과가 될 수도 있습니다.


물론 대탁이 위탁업체와 협의하여 이러한 사항을 조정하여 처리할 수도 있겠지만 


"이어링 비어링"같은 모호한 상황이 야기될 수도 있습니다.


또한 리그전 경기시 중대한 사상자가 발생한다면 그 1차 책임이 위탁업체인데..


보상 금액이 감당 못할만큼 크면 위탁업체가 만세를 부를 가능성이 있습니다. 사상자인 우리 탁구인만 줄 끊어진 연이 될 수도 있습니다.


전 경기장 및 경기일 수를 커버할 보험금이 약 2억 정도 예상된다고 합니다.


입찰공고에 이러한 보험 가입 조건도 없는 것 같습니다.


과연 위탁업체가 2억원 경비가 지출되는 보험가입을 할까요?


위탁업체도 수익 창출을 해야 되지 않겠습니까?


왜 위탁업체에게 쿠션을 먹여 줍니까?


대탁이 디비젼리그를 직영해야지 나랏돈을 효율적으로 관리 및 집행할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그리고  대탁 주관 간담회 바로 그 다음날 입찰공고가 나왔는데 간담회때는 디비전리그 위탁운영에대한 문제는 간담회에서는 전혀 언급되지 않았다는 것 입니다.


대탁은 이미 간담회 이전에 디비전리그의 위탁운영을 계획하였고, 또한 중요한 경기 방법 등을 이미 결정하였다는 사실인데요.


왜 대탁은 간담회때 디비전리그의 위탁운영에대한 얘기는 전혀 안했을까요?


제가 듣기로는 간담회때 위탁운영 얘기가 없었다고 하더라고요. 


디비전리그가 어떻게 흘러갈런지...


너무 깜깜 합니다.


누가 환하게 밣혀줄 수 있나요?


이 옥 규/탁구인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10 게보
http://koreatta.sports.or.kr/servlets/org/Main
10 게보
제가 지금까지 디비전리그의 진행사항을 지켜보니...

디비전리그는 그 태동에 문제가 있지 않았을까 합니다.

간담회때 참가자에게 배부된 두툼한 기획안이 대탁 내부에서 작성이되었다면 기획해놓고 능력없어 추정 24억원의 집행 전부를 위탁하겠다는 말은 앞뒤가 잘 맞지않는 것 같습니다.

디비전리그는 대탁 외부 세력에의하여 기획되었고, 예산 확보되었고, 앞으로 시행되 나갈 듯 합니다.

진즉 기획되었고, 이미 확정된 안을 혹시나하고 왈가왈부하였으니 제 꼴이 많이 우스워 지내요.

앞으로 흘러가는 모양새를 지켜보면은 모든 일의 전모가 밣혀지지 않을까 합니다.

제 추측이 절대로 맞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99 정다운
대탁에는 이런 디비젼에 관한 전문 기획가가 없기 때문에 사업계획서를 위탁하였고
실전인 디비젼 시리즈도 역시 전문 노하우와 전문 인력이 부족해서  위탁하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79 haru
어짜피 처음 실시된 디비전 입니다,당연 전문가가 없는건 당연 합니다만,
그렇다고 전문 인력이 부족하다 해서 위탁은 아니라고 봐요,
찾아 보면 그 나름대로 전문으로 하는 사람 찾아 볼수도 있을 겁니다,
대탁에서 전문 인원수 채용 하는것도 능력인듯 보여 지네요,
그 많은 돈이 올해 코로나때문에 집행하지 못함은 그 돈이 어디로 갈까도 의심 스러운 부분 입니다,
만약 위탁으로 흘러 넘어 간다면 결정된 돈은 위탁 업체로 넘어갈 활률은 많을듯 보여집니다,
좀더 신중하게 해 줫음 하는데...대탁에선 몇 안되는 임원들 머리에서 어떤 의견이 나올까요,
무척 궁금해 지네요,,,제발 엉뚱한 방향으로 가지 않았음 바램 이구요,,
만약 잘못된 일이 벌어진다면 대탁이나 체육협회 임원들  머리는 X으로 가득차 있겟죠,,
처음 실시된 디비전이라도 좀 더 좋은 발상으로  해 줫음 바램입니다
99 정다운
만일 올해 디비젼시리즈를  코로나 사태로 인하여 실시하지 못했을 경우에는 그돈을 절대 반납하지 말고
따로 규정을 만들어서라도 그대로 이월시켜서 오로지 우리나라의 탁구 발전 기금으로 사용되어야 합니다.
일례로 대탁에서 전문일력을 모집해서 하루빨리 프로리그 창설과 탁구전문 채널방송을 만드는데 사용되어야 하고
또한 남는 돈으로 꿈나무 육성책 및 꿈나무 탁구 유학제도를 더욱더 활성화 해야 합니다.
56 나름대로5
여러 과도기를 거쳐서 디비전 시리즈가 잘 정착되길 바랍니다.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드디어 공식적인 국내 탁구대회가 시작됩니다. 댓글15 M 고고탁 06.03 1461 2
고고탁,탁구인탁구사랑 카카오톡 실시간상담 오픈했습니다! 댓글10 M 고고탁 05.08 2237 6
광고] 제 글을 묶은 파일을 올립니다^^ 댓글11 M 걍벽 04.07 1238 7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5061 4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6 M 고고탁 10.13 5052 4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8 M 고고탁 10.28 28788 106
고고탁,탁구인탁구사랑 카카오톡 실시간상담 오픈했습니다! 댓글10 M 고고탁 05.08 2238 6
스윙트랙커 테스트맨을 모집할려고 합니다. 댓글28 M 고고탁 03.19 881 3
걍벽님의 글 전부 다시 모음 댓글42 M 고고탁 01.08 81924 13
23080 두 라켓 중에서 어떤 디자인이 맘에 든가요? 댓글3 M 고고탁 3시간전 67 0
23079 배드민턴 동호회 활동 안밝힌 76번 환자, 확산 키웠다 댓글4 M 고고탁 9시간전 159 0
23078 [T 리그] 류큐 세계 선수권 대회 동메달의 安宰賢을 획득 ... 하리모토 토모카즈와의 재 대결 실현 댓글2 M 고고탁 13시간전 117 1
23077 딩닝, 공링후이와 중국 아마추어와의 탁구 경기 댓글3 M 고고탁 15시간전 143 0
23076 생각보다 심각" 코로나19, 뇌·피부·면역체계도 손상시켜 댓글4 M 고고탁 1일전 141 1
23075 도둑이 제발 저린다고,,, (여러분 상상임신(상상감염)이라는 말을 들어 보셨지요!) 댓글2 99 정다운 1일전 159 2
23074 목포 한아름 탁구장 촬영차 다녀왔습니다. 댓글6 M 고고탁 2일전 216 2
23073 탁구의 물리학, 야구의 물리학 댓글16 29 붉은러버 2일전 333 3
23072 2020년 대탁 탁구용어 중 주요용어 정리 댓글11 4 은하세 2일전 164 0
23071 불타는 금요일 댓글5 M 고고탁 3일전 170 0
23070 세계 탁구 백핸드 달인 순위 Top10 댓글7 M 고고탁 3일전 223 2
23069 불편한 진실 - 버스기사 이야기 댓글17 54 탁구친구 3일전 235 3
23068 엉덩이가 뒤로 빠지는 이유 댓글5 16 빼롱이와요롱이 3일전 131 0
23067 박원순 시장이... 댓글16 29 붉은러버 4일전 685 6
23066 코로나 상황에서 피해야할 것과 해도 좋은 것들 댓글18 24 calypso 4일전 377 3
23065 2020년 대탁 탁구용어중에 탑스핀과 루프, 그 차이점을 살펴봅니다 댓글19 4 은하세 4일전 334 2
23064 2020년 대탁 탁구 용어 댓글6 4 은하세 4일전 212 0
23063 진짜 탁구로봇이네. 볼박스를 해주네요. 댓글9 M 고고탁 5일전 586 2
23062 대한탁구협회 자유게시판에 올린 디비전리그관련 글 댓글12 10 게보 5일전 354 1
23061 한국의 음악과 영화 댓글3 M 고고탁 5일전 132 0
23060 길고 빠른 서비스를 넣고 3구5구 전술 (시스템) 댓글6 16 빼롱이와요롱이 5일전 164 0
23059 무료자격증 취득하세요~~파이썬을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AI) 머신러닝 개발자 양성과정 [무료교육] … 2 젖소 5일전 144 0
23058 6월의 베스트 플레이 모음 댓글9 M 고고탁 6일전 232 0
23057 세계에서 가장웃긴 강아지 영상 댓글6 M 고고탁 6일전 213 1
23056 현 시기에 디비전 최선의 운영방안 제안 댓글8 4 은하세 6일전 234 1
23055 250평 탁구클럽 오픈 댓글14 2 이타탁구클럽 6일전 613 5
23054 디비전 T4 참가대상은 동호인 등록 시스템에 등록한 선수라고 해 놓고 댓글6 4 은하세 6일전 288 0
23053 중국 국대 탁구 선수 마린과 쉬신의 손감각 대결 댓글4 M 고고탁 7일전 281 1
23052 ITTF, 대탁이 20년간 탁구를 말아먹어온 족적 댓글6 29 붉은러버 7일전 546 4
23051 이토오 히로부미를 능가하는 뮤지컬 명성황후 댓글13 29 붉은러버 7일전 290 3
23050 고대 중국에서 온 편지 댓글5 45 낙엽송 7일전 319 0
23049 코로나바이러스는 비말전파가 아니고 공기전파라교 하는데 맞는지요?! 댓글10 99 정다운 7일전 248 0
23048 어제는 하늘이 전형적인 여름 하늘처럼 풍성하네요. 댓글6 M 고고탁 8일전 116 0
23047 군인인데 탁구가 너무치고싶은데.. 댓글5 2 isfp 8일전 258 0
23046 디비전 T5~T7의 필요성 댓글3 4 은하세 8일전 204 3
23045 제58회 회장기 전국남녀 중•고학생 탁구대회 중계안내 댓글6 10 게보 8일전 213 2
23044 한국 디비전 & 독일 디비전 비교 (2) 댓글3 4 은하세 8일전 342 1
23043 싱가폴도 "아이고" 네요!! 댓글5 M 고고탁 9일전 291 2
23042 디비전 리그가 큰웃음 주네요 댓글9 29 붉은러버 9일전 384 0
23041 명성황후는 일본놈들에게 H 당했냐에 관한 역사학계의 정설 댓글14 29 붉은러버 9일전 347 2
23040 월드스타들에 대한 첸멍의 멋진 플레이 댓글8 M 고고탁 9일전 168 3
23039 T2 다이아몬드에서 이토미마의 멋진 플레이 댓글5 M 고고탁 9일전 148 0
23038 내 독서 목록-조선 후기 자료 댓글14 45 낙엽송 9일전 267 0
23037 송강호는 부수제를 좋아한다 댓글8 29 붉은러버 07.03 344 2
23036 디비전(division) 2020년 7월 3일 최종안 댓글4 4 은하세 07.03 242 0
23035 동경올림픽 중국여자탁구 공공의 적이 된 이토미마 댓글7 26 화음사랑 07.03 381 5
23034 탁구 디비젼 수정되고 보완된 최종안 댓글3 M 고고탁 07.03 224 2
23033 디비전?2 댓글3 30 맑은눈이 07.03 125 3
23032 디비전?? 댓글3 30 맑은눈이 07.03 131 2
23031 부수제와 레이팅제의 장단점 댓글21 4 은하세 07.03 412 3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FAN ZhendongCHN
2XU XinCHN
3MA LongCHN
4HARIMOTO TomokazuJPN
5LIN GaoyuanCHN
6CALDERANO HugoBRA
7Lin Yun-juTPE
8Liang JingkunCHN
9Falck MattiasSWE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WANG ChuqinCHN
13Niwa KokiJPN
14JEOUNG YoungsikKOR
15PITCHFORD LiamENG
16Franziska Patrick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