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박원순 시장이...

31 붉은러버 21 990


장자연 사건을 일으킨 수구의 성착취자들은

오늘도 잘 살고 있건만

익숙지 않은 권력을 잡고  주위의 여자를 잠깐 

쳐다본 진보진영의 초보권력자들이  오히려

크게 스캔들이 나네요

고인의 마지막 길이 명예로왔다고 보고,

그리고 편안하길 바랍니다


노무현 대통령 서거때   진보진영 중국인들이

  "수백억을 해먹고도, 수많은 비리를 저지르고도

    반성 않고  도망치기  바쁜 중국정치인은  한국 정치의

    기개를  보고 본받아야한다"

이렇게 얘기를 했더랬죠


비록 성추행이 있었는지도 모르겠지만

대한민국의 기개를 보여주셨다 생각합니다

이제 어떤 권력자가  목숨걸고 성추행을 할까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M 고고탁
무슨 이유로 죽었는지 알수는 없지만 또 한 명의 큰 인물을 잃어버린 것 같습니다.
삼가 고인의 영면을 빕니다.
성추행에 대해서 사회가 엄격해져야 하는 건 올바른 방향인 것 같은데..
25 calypso

블라인더 처리된 댓글입니다.

57 나름대로5

블라인더 처리된 댓글입니다.

44 잼나게 탁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자신을 엄격히 다루기 힘든 세상인데ㅠㅠ
99 정다운

블라인더 처리된 댓글입니다.

99 정다운

블라인더 처리된 댓글입니다.

M 고고탁
망자에 대한 예의는 아니지만 한마디 합니다.
안희정 오거돈 박원순 셋 다 진보 출신의 유력한 정치인이었죠.
 그들은 성추행 때문에 인생 망쳤는데 우리나라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봅니다.
옳고 그름은 진보든 보수든 동일하게 적용되어야 합니다.
59 헌터스페셜
맞습니다. 진보든 보수든 동일하게 적용해야합니다.
25 calypso
똑같은 잣대로 동일하게 적용되어야합니다.
11 게보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네요.
99 정다운
저도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비옵니다.
5 영천투혼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92 꿈사랑
인간은 신이 아닙니다 따라서  누구나 실수를 합니다 실수의 정도차이는 있지만 실수를 통해서 발전하고 더 옳바른 길로 갈수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남의 실수를 너무 심하게 질타하고 궤멸시켜버리는 분위기가 많은 비극을 낳지않나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M 고고탁
예 동감합니다.
참 안타깝습니다.
명예가 자신의 목숨보다 소중하다고 생각진 않는데..
M 고고탁
거절을 못 하는 성격의 예지 씨
예지 씨는 거절을 잘 못 하는 성격입니다. 동료들 사이에서 ‘쿨한’ 성격으로 소문나 있습니다. 사소한 일도 개의치 않고 넘기는 시원시원한 성격 덕분에 동료들 사이에서도 인기가 좋습니다.



동료들은 예지 씨에게 업무를 잘 부탁합니다. ‘예지 씨 안 바쁘면 이것 좀 도와줘’ 예지 씨는 싫은 소리 한 번 하지 않고 '네 도와드릴게요'라고 말하며 거절하는 법이 없습니다.



밀린 일이 많아 거절할 법도 하지만 '예지 씨 손 빠르잖아, 좀 도와줘'라고 말하는 동료 때문에 차마 거절하지 못합니다. 자기 일보다 부탁받은 사람의 일을 먼저 끝내줍니다. 덕분에 자신의 업무는 뒤로 밀려 야근을 하는 경우도 종종 생깁니다.

AD
백스테이
단 275g 의 가뿐함. 50%혜택받기
단 275g 의 가뿐함. 50%혜택받기
알아보기
부모님의 말을 잘 따르는 지은 씨
지은 씨는 조용하고 착한 성격입니다. 이제 막 대학 새내기가 된 지은 씨는 부모님의 뜻을 따라 경영학과에 입학했습니다. 유튜브 보는 것을 좋아하고 영상 편집하는 데도 소질을 보여 영상학과에 진학하고 싶었지만, 부모님의 말씀을 따라 경영학과로 진로를 정했습니다.



얼마 전 부모님과 저녁 자리에서는 지은 씨가 안정적인 직장에 다니길 바란다며 공무원 시험을 권유했습니다. 지금부터 차근차근 공부해야 대학 졸업하고 공백기가 생기지 않는다는 이유였습니다. 지은 씨는 배낭여행도 가보고 싶었고 앱 마케팅 회사의 인턴으로도 일해보고 싶은 계획을 하고 있었습니다.



지은 씨는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이 있었기 때문에 난감했지만, 부모님의 기대를 저버릴 수 없어 공무원 학원을 알아보기로 했습니다.


출처gettyimagesbank
타인의 말을 잘 들어주는 수진 씨
수진 씨는 자신의 의견을 강하게 주장하지 않고 다른 사람의 의견을 잘 받아주는 성격입니다. 수진 씨는 동갑내기 남자 친구와 알콩달콩 연애를 시작한 지 100일이 넘었습니다. 수진 씨는 지금 만나는 남자 친구를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 남자 친구는 회를 좋아하지만, 수진 씨는 회를 못 먹습니다. 그래도 남자 친구가 횟집에 가자고 하면 같이 갑니다. 회가 아니더라도 콘치즈 같은 음식을 먹어도 행복합니다. 남자 친구가 좋아하기 때문입니다.



최근에는 남자 친구가 수진 씨의 옷 입는 스타일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편한 청바지를 입는 것보다는 치마를 입는 게 좋다고 말했습니다. 갈등하던 수진 씨는 새로 치마를 구입하고 남자 친구의 스타일에 맞춰 옷을 입기 시작했습니다. 자신이 조금만 불편함을 감수하면 이 관계가 깨지지 않을 거라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내 인생보다 타인의 기대 충족이 먼저
이 세 사람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바로 나보다 타인을 의식한다는 것입니다. 내 인생보다 타인의 기대를 충족시키려고 인생을 사용하는 사람들. 혹시 지금 당신도 이 세 사람처럼 인생을 살고 있지 않나요? 세상의 모든 불행이 나를 향해 있는 것 같고, 내가 조금만 참으면 모두의 인생이 행복해질 것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지 않나요?



삶이 행복하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 죽음을 앞둔 이들이 꼭 전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출처gettyimagesbank
호주의 간호사 브로니 웨어는 호스피스 병원 환자들에게 '가장 후회되는 것이 무엇이냐'라고 물었습니다. 많은 사람이 비슷한 후회를 가졌다고 합니다. 환자들이 죽음을 앞두고 자신들이 후회했던 일에 관해 이야기했습니다.



첫 번째로 사람들은 원하는 삶을 살지 않은 걸 후회했습니다. 생각보다 많은 사람이 자기가 아니라 남을 위해 살았습니다. 주변 사람의 기대를 충족 시켜 그들을 웃게 만들려고 인생을 낭비하는 것입니다.

감정을 숨기는 건 불행의 시작

두 번째는 삶의 끝에서 감정을 표현하지 않았던 것을 후회합니다. 좋고 싫고 기쁘고 슬픈 감정을 드러내지 못하고 억누르는 사람이 많습니다. 다른 사람의 마음이 다칠까 봐 걱정돼서, 때로는 미움받을까 두려워서 감정을 숨기는 것입니다.



이유가 무엇이건 감정을 숨기는 건 불행의 시작입니다.


출처gettyimagesbank
행복은 선택하는 것
세 번째는 행복을 선택하지 않은 것입니다. 사람들은 죽을 때가 돼서야 행복이 선택의 문제라는 걸 깨닫습니다. 행복은 내 의지로 선택하는 것입니다.



나를 행복하게 할 사람을 만나고, 행복한 일을 하고, 행복한 태도를 골라서 선택해야 내가 행복해집니다.



사람들은 행복을 적극적으로 선택하지 않은 걸 인생 최후의 순간에 안타까워합니다.

지은 씨처럼 부모님이 실망할까 봐 두려움에 거절하지 못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스위스 작가인 알랭 드 보통은 이렇게 말합니다.

"하나의 큰일이 우리를 죽이는 게 아니다. 다른 사람이 실망하는 게 무서워서 거절하지 못한 수천 개의 작은 의무가 우리를 죽게한다."
알랭 드 보통의 말처럼 거절하지 못한 수천 개의 작은 의무가 우리를 불행하게 합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불행에서 벗어나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을까요? 우리는 너무 많은 타인의 시선 속에 살고 있습니다. 여기에 27살의 암 환자 홀리의 편지가 있습니다. 우리는 여기서 해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홀리 부처는 2018년 뼈에 악성 종양이 생기는 유잉육종을 이겨내려고 1년여 동안 사투를 벌였지만, 희망이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홀리는 친구들에게 인사를 하려고 마지막 편지를 써서 페이스북에 공개했습니다.

홀리의 마지막 편지
당신은 오늘 차량 정체에 갇혔을지도 몰라요.
아기가 깨우는 바람에 잠을 설쳤을 수도 있고요.
또는 미용사가 머리카락을 너무 짧게 잘랐거나
셀룰라이트가 배에 생겼을지도 몰라요.
그런 엉터리 소똥들은 다 잊어버리세요.
죽을 때가 되면 절대로 그런 걸 생각하지 않아요.
인생 전체를 놓고 생각하면 전혀 중요하지 않아요.


출처gettyimagesbank
작은 일 때문에 심각해지지 말고
신나게 사세요
언제 어디서 기분 나쁜 일이 터질지 모릅니다. 직장 상사가 던진 말 한마디가 불쾌할 수 있습니다. 지하철이 갑자기 멈춰 억울하게 지각했을 수도 있습니다.



이 모두를 '소똥'으로 가볍게 치부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인생 전체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닌 잡스러운 사건들이니 무시하는 게 낫습니다. 소똥들에 대한 생각에 빠져 있으면 내 인생이 구려집니다. 소똥이 기껏해야 소똥밖에 안 된다는 걸 알아야 행복해집니다.

회사 사람이나 애인이 못되게 굴어도 주눅 들지 맙시다. 내 잘못이 아닙니다. 설사 내가 뭘 잘 못 했더라도 심한 말로 나를 비참하게 만들었다면 그들이 틀렸습니다.

내 행복을 망치는 사소한 것들을 잊어버리세요. 우리는 영원히 살지 않습니다. 그 사실을 자꾸 잊어버릴 뿐입니다. 죽는다는 사실을 기억하면 나쁘거나 어리석게 생을 허비하지 않을 것입니다. 현명하고 충만한 삶을 살게 됩니다.



스티브 잡스는 스탠퍼드 대학교 졸업식에서 이런 말을 합니다.


출처apple.com
"곧 죽는다는 사실을 잊지 않는 게 내가 찾은 가장 중요한 수단입니다. 나는 그것 덕분에 인생 최대의 선택을 할 수 있었어요. 다른 사람들의 기대, 모든 자만심, 실패하거나 창피당하지 않을까 두려워하는 마음 등 모든 것이 죽음 앞에서는 다 사라지고 진정으로 중요한 것만 남게 됩니다."

잡스는 졸업식에서 연설하기 1년 전에 췌장암 진단을 받았었습니다. 곧 죽을 게 분명했습니다. 죽음이 다가오니 정말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선명하게 볼 수 있었습니다.
세상의 모든 불행이 나에게 다가오는 것 같을 때가 있습니다. 삶이 불행으로 가득해서 모든 것이 버겁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이럴 때 삶의 끝에서 나는 무엇을 후회할지 생각해봐야 합니다. 막상 삶의 끝을 생각하면 크게 와 닿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난해한 질문은 <삶의 끝에서 비로소 깨닫게 되는 것들>에서 답을 빛처럼 빠르게 구할 수 있을 것입니다.
31 붉은러버
댓글내용 확인
27 핑퐁시즌
자성할줄 모르는 좌파들, 염치가 없는건지 무식한건지 ..
자살하면 영웅시하고 필요한 시체는 확실히 이용하는  시체팔이들
허더허더 성추행범 박원순을 미화하냐!  ㅉㅉ
47 히릿
좌파 우파 할 거 없이 성추행은 범죄입니다.
큰 인물이건 소인배이건 간에 말이죠 고인이 죽은 건 안타까운 일이지만
정치색을 넣거나 과거 업적 등을 통해 미화하진 말았으면 좋겠네요
44 연습중
진실은?  아래 두가지라고 봅니다.
쫌 잘못 살았어도 다수를 위해 내몸을 던질 수 있다면 살신성인
죽음으로서 모든것을 덮고가겠다고 자행하면 가족 사회 역사속에서 가장 무책임한 사람입니다.

인정할거 인정하고 받을거 받고 자숙하며 살아간다면 작은 살신성인(?)으로서 잘한부분의 업적을 다시 인정받을 수도 있었을텐데
가장 바보같은 선택을 한것이라고 봅니다. 의문과 분열만 남긴 결과물입니다.

Congratulations! You win the 5 Lucky Point!

36 leifei
야당쪽 인물이 성추행하고 죽었어봐 아주 염병지x  하고 욕했겠지 특히 여기에는 좌파가 많으니 생각없이 쭉쭉 빨아주는 좌파사이트ㅋㅋ 내로남불 오지네
50 숏핌플1
80년대,90년대 짱돌이나 함 던져 나 봤나요.
좌파,우파 따지지 마세요.
시대의 고민을 해 보지 않고
나 잘났다
자랑마세요.

Congratulations! You win the 10 Lucky Point!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초레이킹 소개 댓글5 M 고고탁 07.26 1626 1
개봉임박 초레이킹+스윙트랙커 댓글17 M 고고탁 07.25 1960 6
고고탁,탁구인탁구사랑 카카오톡 실시간상담 오픈했습니다! 댓글10 M 고고탁 05.08 2492 6
광고] 제 글을 묶은 파일을 올립니다^^ 댓글12 M 걍벽 04.07 1474 8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9 M 고고탁 10.28 29082 106
걍벽님의 글 전부 다시 모음 댓글42 M 고고탁 01.08 82068 14
23174 오늘은 제75주년 광복절입니다! 댓글1 99 정다운 2시간전 9 1
23173 야구의 물리학, 탁구의 물리학 4 댓글6 31 붉은러버 13시간전 84 0
23172 shall we pingpong? 댓글12 31 붉은러버 13시간전 92 0
23171 스톱(드롭샷)? (보스)커트(푸쉬)? 댓글2 32 맑은눈이 14시간전 47 0
23170 당신의 라켓 스윙 스피드의 속도는 얼마나 나올까요? 시속 100km? 댓글6 11 게보 17시간전 109 1
23169 코로나가 사람 죽이네요..^^ 댓글4 M 고고탁 20시간전 129 0
23168 현재까지 누가 스윙스피드가 가장 빠른가? 댓글8 M 고고탁 2일전 462 2
23167 야구의 물리학, 탁구의 물리학 3 댓글30 31 붉은러버 3일전 366 1
23166 양천구 탁구장 매매합니다 2 포르쉐 3일전 271 0
23165 강지선 생체 고수 3D 모션 캡쳐중 댓글5 M 고고탁 3일전 264 2
23164 탁구디비전리그 설문조사 최종결과 댓글2 11 게보 3일전 138 0
23163 디비전리그 3부 (탁구가 가야 할 길) 정해천처장님 인터뷰 댓글4 M 고고탁 3일전 212 1
23162 수비수 전면 러버 댓글6 3 홍세혁 4일전 111 0
23161 상대에게 공격을 먼저 주고 지키는 시스템 전술 댓글8 16 빼롱이와요롱이 4일전 226 4
23160 탁구와 마술은 사기(트릭 = 속임수)다! 댓글7 99 정다운 5일전 267 0
23159 탁구의 물리학, 야구의 물리학 2 댓글23 31 붉은러버 5일전 325 1
23158 포핸드 안녕하십니까? 댓글3 6 shake 김 5일전 139 0
23157 스윙트랙커를 탑재한 딥임팩트 라켓 성능 측정 준비 댓글5 M 고고탁 5일전 180 2
23156 2020 마롱 다큐 댓글6 M 고고탁 5일전 343 1
23155 탁구와 나의 인생(4편 - 개발과 제조는 어려운 길) 댓글9 M 고고탁 6일전 318 0
23154 디비젼 리그 T1-T4? T는 무엇의 약자? 댓글6 12 harmony 6일전 257 0
23153 탁구용어 재정립에 대한 칼립소의 의견 – 총정리 댓글14 25 calypso 6일전 295 4
23152 탁구와 나의 인생(3편 - 탁구시장에 대한 썰) 댓글11 M 고고탁 7일전 489 1
23151 탁린이 탁구 레슨해주기! 댓글6 11 잔댈 8일전 212 1
23150 탁구디비전리그 설문 조사 및 중간 결과 보고 댓글1 11 게보 8일전 178 1
23149 중국탁구대표팀, 8/8 ~8/21 동경올림픽 모의대회 개최 댓글4 26 화음사랑 8일전 311 2
23148 뒷광고 이슈 때문에 유튜버들 난리도 아니네요. 댓글3 3 정수홍 8일전 264 0
23147 대홍수에 관한 이야기 - 알면 흥미로운 이야기 댓글6 M 고고탁 8일전 214 2
23146 일본 초딩 선수들 수준 댓글6 M 고고탁 8일전 379 0
23145 비오는 날 야밤에 하소연 한마디! 댓글5 99 정다운 9일전 212 0
23144 탁구디비전리그 설문 조사 댓글2 11 게보 9일전 161 1
23143 복식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방법 댓글5 16 빼롱이와요롱이 9일전 152 1
23142 탁구 라켓과 러버 성능 측정 새로운 접근 방법? 댓글11 M 고고탁 10일전 356 1
23141 탁구 국대는 양말부터 다르다! 댓글6 M 고고탁 08.05 407 0
23140 일본 탁구 천재 하리모토 뒤를 이을 천재 댓글11 M 고고탁 08.03 712 0
23139 탁구와 나의 인생(2) 댓글14 M 고고탁 08.03 547 4
23138 주민자치프로그램으로 탁구교실 운영하는 곳 문 언제쯤 열까요?? 댓글4 9 알파고 08.02 340 0
23137 탑스핀, 루프, 로빙 댓글24 7 은하세 08.02 485 0
23136 탁구와 나의 인생(1) 댓글34 M 고고탁 08.02 1615 7
23135 울지마 톤즈 2 댓글8 55 날나리(wantofly) 08.01 215 2
23134 커트, 푸시, 펀치, 쇼트, 루프, 탑스핀 댓글7 7 은하세 08.01 293 0
23133 그들은 왜 "PUSH"라는 단어, 용어를 사용할까요? 댓글14 4 유보라 08.01 420 0
23132 탁구 프로필 촬영 & 국민체육진흥공단 인터뷰 댓글3 11 잔댈 07.31 238 1
23131 대한탁구협회 (KTTA) 탁구 용어 개정 확정 댓글8 7 은하세 07.31 314 2
23130 구독자 3만명 용품 이벤트 댓글10 16 빼롱이와요롱이 07.31 254 2
23129 광명시 탁구장 추천합니다. 댓글1 13 대장 07.30 238 2
23128 [ 친구생각 ] 탁구와의 동행이 준 행복 댓글18 54 탁구친구 07.30 294 2
23127 초레이 스윙 트랙커 간단 소개 댓글2 M 고고탁 07.30 138 0
23126 마더 테레사 명언 댓글4 2 구문회 07.30 165 1
23125 푸쉬? 슬라이스? 댓글4 32 맑은눈이 07.30 208 0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FAN ZhendongCHN
2XU XinCHN
3MA LongCHN
4HARIMOTO TomokazuJPN
5LIN GaoyuanCHN
6CALDERANO HugoBRA
7Lin Yun-juTPE
8Liang JingkunCHN
9Falck MattiasSWE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WANG ChuqinCHN
13Niwa KokiJPN
14JEOUNG YoungsikKOR
15PITCHFORD LiamENG
16Franziska Patrick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