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도둑이 제발 저린다고,,, (여러분 상상임신(상상감염)이라는 말을 들어 보셨지요!)

99 정다운 3 898

 

 

사랑하고 존경하옵는

고고탁 카폐 회원 여러분 안녕하세요?!

고고탁 카폐의 열혈팬이자 매니아인 정다운입니다.

 

바야흐로 본격적인 여름의 시인 7월이 시작되었고

이제 초순을 지나서 중순으로 접어 들었습니다.

그래서 하루가 멀다 하고 한증막을 연상케 무더워 지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코로나사태는 끝날줄을 모르고 있습니다.

 

매스컴에서 접한 말인데 코로나 초창기에 누가 그랬었지요!

날씨가 무더워지는 여름이 오면 코로나가 종료될 것이라구요!

그런데 이런말을 비웃기라도 하듯이 코로나는 점점더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그러고 보면 무더위가 코로나를 잠재울 수 있다는 말은 거짖이고 유언비어 인것 같습니다.

암튼, 부디, 제발 하루빨리 코로나사태가 종료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이제 며칠 후면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펼쳐 지는데

연일 계속되는 코로나 전쟁으로 인하여

휴가(피서)가 제대로 행해 질지는 미지수입니다.

제발 코로나 전쟁이 하루빨리 끝나서 우리가 그,토록 기다리던

휴가(피서)만큼은 원활하게 할 수 있게끔 빨리 끝나기를 바랍니다.

 

오늘 드릴 말씀은 우리가 생활을 하다보면

사실을 아닌데 왠지 그런 것 같은 느낌을 받을때가 있잖아요!

이말이 뭔가하면 하도 주변에서 코로나 감염자가 발생하고

연일 계속해서 코로나 발생 소식이 알려지다 보니

저는 코로나에 감염되지도 않았는데 이상하게도 

마치 코로나에 감염된 것 같은 착각에 빠지곤 합니다.

 

그래서 매일 계속해서  그런 뉴스를 접하다 보니

도둑이 제발저린다고 본의 아닌 신체 현상을 겪곤 합니다.

그어이 뭐냐하면 사실은 신체상으로는 멀쩡한데도 머리도 괜시리 아프고

 열도 팍팍 많이 나는 것 같고 괜히 쓸데없는 헛 기침도 나오곤 합니다.

 

아마 여러분들께서도 아래와 같은

경험을 하신 적이 있으실 걸로 생각됩니다.

 

우리가 옛날 학창시절에 같은 반에서

돈이나 또는 귀중한 물건을 잃어버렸다고 하면,,,

 그래서 선생님께서 모두 모아 놓고  다 용서해 줄테니

자진 신고 하라고 하면 저는 범인도 아닌데 이상하게  얼굴도 빨개지고

괜히 강아지 똥 마려운것 처럼 안절 부절 못하곤 했습니다.

그러다가 기어코 오줌을 찔끔 지리곤 했답니다.

마치 제가 나쁜짓을 한 범인처럼 말입니다.

 

그래서 저는 마음도 약하고 새가슴인지라 이런 상황을 제일 싫어 합니다.

그래서 그냥 제가 그랬다고 자진 납세하고 이 위기를 빨리 벗어나고 싶습니다.

그래서 급기야는 제가 총대를 메고 제가 범인이라고 하고는 그 순간을 벗어나곤 했답니다.

 

또 그리고 한가지 예를 더 들어 보겟습니다.

 

결혼을 한 부부가 오랫동안 2세 소식이 없어

너무나도 2세가 간절한 마음에 절에가서 부처님께 간절히 빌어도 보고

교회도 가서 열심히 2세를 보게 해 달라고 기도도 해보고

또는 매일 밤마다 자기 전에 정한수 떠놓고 신께 빌다가 보면 ,,,

 

 

어느날 본인도 모르게 헛 구역질도 나고 배도 불어오는 것 같은

그래서 마치 임신이라도 한 것 같은 착각에 빠지기도 하고

또한 임신한 것 같은 신체 현상들이 일어 나곤 하잖아요!

 

또 다른 예로 우리가 실제 바보는 아닌데 주위에서 모두들 이구동성으로

"넌 바보야!" "이 바보 천치 같은 놈!"이라고 계속 장난삼아 놀리다 보면

왠지 본인도 모르게 바보 같은 착각에 빠져서

실제로 바보짓도 하고 바보같은 생활을 하게 됩니다.

 

그렇듯이 사실은 아닌데 그런 것 같은 착각에 빠져 생활을 하게 됩니다.

 결단코 코로나에 걸지지도 않았는데 마치 걸린 것 같은 증상을 겪습니다.​

그래서 사람들 만나는 것도 두려워지고 직장생활하는 것도 불안하고

특히 어느 건물을 드나 들때 열 체크하는 순간은

혹시라도 잘못될까봐 정말 두렵고 괴롭습니다.

 

이놈의 코로나가 하루빨리 끝나야지

이렇게 연일 계속해서 기승을 부리고 감염자가 발생한다면

우리 모두가 마치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거 같은 착각에 빠져서

 항상 불안하고 우울증에 빠져서  누가 시킨 것도 아닌데 본인 스스로

생활거리두기와 자가 격리 생활(대인관계 회피)을 할 것 같습니다.

 

 

암튼 우리모두 코로나 바이러스에 항상 .조심하고

예방수칙과 생활수칙을 철저하게 지킵시다,

그것만이 그나마 우리모두가 믿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입니다.

우리 모두 신체를 청결이 하고 손발을 자주 씻고

무었보다 가장 중요한 것이 

언제 어디서나 항상 마스크 착용을 생활화 합시다. 

그래서 코로나가 끝날때까지 우리모두 끝까지 살아 남읍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99 정다운
위의 제목이 본글과 매치가 되는지 모르겠네요!
99 정다운
요즘 연일 계속되는 코로나사태로 즐탁을 잘 못하는 관계로 별로 할것이 없어서 쓸데 없는 글만 쓰게 되어서 넘 죄송합니다.
그저 여러분들과 아무거라도 공유하고자 하는 차원이니 어여삐 보아 주세요!
좋은 말씀 잘 전해 받았습니다^^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9월 17일~9월 30일(목) 추석맞이통큰행사 댓글1 M 고고탁 09.17 299 0
초레이킹 신버전 출시 기념 이벤트 댓글13 M 고고탁 07.27 4887 4
휴대폰 앱으로만 스크린 탁구를 지원 M 고고탁 07.05 2 0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101 M 고고탁 10.28 32810 110
23122 탁구 용어 정립. 댓글4 43 맑은눈이 07.28 623 0
23121 탁구 용어 개정의 기준 댓글10 43 맑은눈이 07.28 769 2
23120 '연내 목표' 백신, 최종문턱 남았다..모더나·화이자, 3상 돌입 댓글3 M 고고탁 07.28 535 1
23119 장지커 마롱의 전성기, 하리모토의 전성기는? 댓글23 38 그랜드장지커 07.27 1448 2
23118 컴퓨터 잘 아시는분 도움 청합니다. 댓글14 99 오늘 아침 07.27 686 1
23117 인터넷 히노키로 탁구채를 만들수 있을까요? 댓글5 31 붉은러버 07.27 606 0
23116 topspin 이라는 용어가 말이 되는 용어일까요? 댓글3 31 붉은러버 07.27 568 1
23115 히노키에 두줄 금가 있으면 라켓으로 괜찮은지요 댓글13 31 붉은러버 07.27 660 0
23114 탁구용어 재정립에 관한 칼립소 생각 댓글3 36 calypso 07.27 541 3
23113 탁구장 추천 부탁드립니다 (서울 신길동) 6 후꾸오 07.26 640 0
23112 요즘에 20~30대들이 주식 많이 한다고 하는데 저도 한번 시작을 해볼까요..? 댓글2 2 구문회 07.26 685 0
23111 갤럭시 S20과 영화 컨텍트를 보고.. 댓글3 M 고고탁 07.26 596 1
23110 전국탁구장 상생 밴드에 초대합니다. 댓글2 16 게보 07.25 684 1
23109 중국 탁구 국가대표 체력 훈련 댓글6 M 고고탁 07.25 955 0
23108 '탁구 신동' 신유빈을 찾아온 의문의 사나이는 누구? 댓글6 M 고고탁 07.25 843 2
23107 부산 어떻하면 좋아요! (부산 폭우로 물바다!) 댓글8 99 정다운 07.24 790 0
23106 [탁구용어] Table Tennis Terminology 댓글6 9 은하세 07.23 783 0
23105 Loop & Topspin 의 차이 댓글6 9 은하세 07.23 855 0
23104 usatt.net 인터넷 복사본 댓글8 9 은하세 07.23 732 1
23103 Re: usatt.net 인터넷 복사본 댓글3 9 skka 07.24 590 0
23102 미국 탁구 협회 웹사이트, ITTF 웹사이트 댓글2 36 calypso 07.23 628 0
23101 "허삼의 추억" - 후기 댓글8 99 오늘 아침 07.23 664 0
23100 미국탁구협회 캡처사진 댓글4 9 은하세 07.22 995 0
23099 궁금합니다. 댓글22 99 오늘 아침 07.22 901 0
23098 미국 탁구 협회의 명애의 전당에 헌액된 한국 이민자 탁구선수들 댓글5 36 calypso 07.22 791 1
23097 그동안 한국의 탁구용어은 일본탁구용어를 그대로 답습한 경향이 없지않아 있습니다. 댓글17 9 은하세 07.22 835 1
23096 탁구에서 일어나는 웃긴 에피소드에 대한 반응들 댓글6 M 고고탁 07.22 787 0
23095 '100% 항체' 코로나 백신 확보전..국내 접종 언제쯤? 댓글6 M 고고탁 07.22 582 1
23094 개봉임박 초레이킹+스윙트랙커 댓글17 M 고고탁 07.21 2485 6
23093 탁구의 끝 - 차이나 댓글9 M 고고탁 07.21 839 2
23092 How to Backhand Punch in Table Tennis | Killerspin 댓글8 9 은하세 07.20 624 1
23091 [그, 사람] 견고한 현실주의자 이재명 댓글10 M 고고탁 07.20 804 3
23090 쇼트와 푸시 댓글17 9 은하세 07.18 1168 1
23089 우리가 외면한 세계, 쿠바는 어떻게 코로나를 이겼나 댓글6 M 고고탁 07.17 977 2
23088 아래 포장박스 디자인 중에서 어떤게 제일 이쁜가요? 댓글13 M 고고탁 07.17 875 1
23087 집탁구(III) | 아빠랑 사랑이랑 탁구 댓글6 M 고고탁 07.17 904 2
23086 스크린 탁구 치는 중입니다. 댓글15 M 고고탁 07.15 1178 3
23085 탁구는 당신이 생각하는 것이 아닙니다 (최고의 각도로 최고의 포인트) 댓글11 M 고고탁 07.15 1186 4
23084 2020년 T4 디비전(탁구) 대회 요강 (서울시) 댓글5 9 은하세 07.14 1028 1
23083 복식 긴 서비스 리시브 방법 댓글7 17 빼롱이와요롱이 07.14 626 1
23082 코로나 이후 생활탁구대회는 이렇게 열려야 한다. 댓글11 M 고고탁 07.14 2190 1
23081 부산 세계탁구대회 내년 2월 28일~3월 7일 연다 댓글7 M 고고탁 07.14 864 0
23080 두 라켓 중에서 어떤 디자인이 맘에 든가요? 댓글13 M 고고탁 07.13 1085 1
23079 배드민턴 동호회 활동 안밝힌 76번 환자, 확산 키웠다 댓글9 M 고고탁 07.13 893 0
23078 [T 리그] 류큐 세계 선수권 대회 동메달의 安宰賢을 획득 ... 하리모토 토모카즈와의 재 대결 실현 댓글3 M 고고탁 07.13 638 1
23077 딩닝, 공링후이와 중국 아마추어와의 탁구 경기 댓글4 M 고고탁 07.13 844 0
23076 생각보다 심각" 코로나19, 뇌·피부·면역체계도 손상시켜 댓글6 M 고고탁 07.12 802 1
열람중 도둑이 제발 저린다고,,, (여러분 상상임신(상상감염)이라는 말을 들어 보셨지요!) 댓글3 99 정다운 07.12 899 2
23074 목포 한아름 탁구장 촬영차 다녀왔습니다. 댓글6 M 고고탁 07.12 959 3
23073 탁구의 물리학, 야구의 물리학 댓글19 31 붉은러버 07.11 1109 3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FAN ZhendongCHN
2XU Xin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CALDERANO HugoBRA
7Lin Yun-juTPE
8Falck MattiasSWE
9Liang JingkunCHN
10BOLL TimoGER
11JANG WOOJINKOR
12OVTCHAROVGER
13JEOUNG YoungsikKOR
14WANG ChuqinCHN
15PITCHFORD LiamENG
16Franziska PatrickGER
17Niwa KokiJP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