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작정

페이지 정보

본문

 

§§§

 

 

 

모르며 살기로 했다.

시린 눈빛 하나로

 

흘러만 가는 가을 강처럼

사랑은 무었이며

삶은 왜 사는 건지

 

물어서 얻은 해답이

무슨 쓸모 있었던가

 

모를 줄도 알며 사는

어리석음이여

기막힌 평안함이여

 

가을 하늘빛 같은

시린 눈빛 하나로

무작정 무작정 살기로 했다.

 

- 유안진, <작정>

 

추천2 비추천0

댓글목록

profile_image

정다운님의 댓글

no_profile 정다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백하등님께서 올려주신 좋은 시 넘 감사드리오며 잘 보앗습니다.

profile_image

날나리(wantofly)님의 댓글

no_profile 날나리(wantof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유안진을 생각하면 이글이 생각나네요
노영심의 희망사항과 너무 비슷하죠~

지란지교를 꿈꾸며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입지 않고 김치 냄새가 좀 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 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오후나, 눈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 놓고 열어  보일 수 있고
악의 없이 남의 얘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 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 질수 있으랴
영원이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 필요하리라



그가 여성이어도 좋고 남성이어도 좋다.
나보다 나이가 많아도 좋고 동갑이거나 적어도 좋다.
다만 그의 인품이 맑은 강물처럼 조용하고 은근하며
깊고 신선하며, 예술과 인생을 소중히 여길 만큼 성숙한 사람이면 된다.
그는 반드시 잘 생길 필요도 없고 수수하나 멋을 알고 중후한 몸가짐을 할 수 있으면 된다.



때로 약간의 변덕과 신경질을 부려도
그것이 애교로 통할 수 있을 정도면 괜찮고,
나의 변덕과 괜한 흥분에도 적절히 맞장구 쳐주고 나서,
얼마의 시간이 흘러 내가 평온해 지거든
부드럽고 세련된 표현으로 충고를 아끼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는 많은 사람을 사랑하고 싶진 않다.
많은 사람과 사귀는 것도 원치  않는다.
나의 일생에 한 두 사람과 끊어지지 않는
아름답고 향기로운 인연으로 죽기까지 지속되길 바란다.



나는 여러 나라 여러 곳을 여행하면서, 끼니와 잠을 아껴
될수록 많은 것을 구경하였다.
그럼에도 지금은 그 많은 구경 중에 기막힌 감회로 남은 것은  거의 없다.
만약 내가  한 두 곳, 한 두 가지만 제대로 감상했더라면,
두고 두고 되새겨질 자산이 되었을 걸.



우정이라 하면 사람들은 관포지교를 말한다
그러나 나는 친구를 괴롭히고 싶지 않듯이
나 또한 끝없는 인내로 베풀기만 할 재간이 없다.
나는 도 닦으며 살기를  바라지 않고,
내 친구도 성현 같아지기를 바라진 않는다.



나는 될수록 정직하게 살고 싶고,내 친구도 재미나 위안을 위해서,
그저 제자리서 탄로 나는 약간의 거짓말을 하는
재치와 위트를 가졌으면 바랄 뿐이다.
나는 때로 맛있는 것을 내가 더 먹고 싶을 테고,
내가 더 예뻐 보이기를 바라겠지만, 금방 그 마음을 지울 줄도 알 것이다.
때로는  얼음 풀리는 냇물이나 가을 갈대 숲 기러기 울음을
친구보다 더 좋아할 수 있겠으나, 결국은 우정을 제일로 여길 것 이다.



우리는 흰 눈 속 참대 같은 기상을 지녔으나
들꽃처럼 나약할 수 있고,
아첨같은 양보는 싫어하지만
이따금 밑지며 사는 아량도 갖기를 바란다.



우리는 명성과 권세, 재력을 중시하지도 부러워하지도
경멸하지도 않을 것이며,
그보다는 자기답게 사는데
더 매력을 느끼려 애쓸 것이다.



우리가 항상 지혜롭진 못하더라도,
자기의 곤란을 벗어나기 위해,
비록 진실일지라도 타인을 팔진 않을 것이다.
오해를 받더라도 묵묵할 수 있는
어리석음과 배짱을 지니기를 바란다.



우리의 외모가 아름답지 않다 해도
우리의 향기만은 아름답게 지니리라.



우리는 시기하는 마음 없이남의 성공을 얘기하며,
경쟁하지 않고 자기  일을 하되, 미친 듯 몰두하게 되기를 바란다.
우리는 우정과 애정을 소중히 여기되, 목숨을 거는 만용은 피할 것이다.

그래서 우리의 우정을 애정과도 같으며, 우리의 애정 또한 우정과 같아서,
요란한 빛깔도 시끄러운 소리도 피할 것이다



나는 반닫이를 닦다가 그를 생각할 것이며,
화초에 물을 주다가, 안개 낀 아침 창문을 열다가,
가을 하늘의 흰 구름을 바라보다가, 까닭없이 현기증을 느끼다가
문득 그가 보고 싶어지며, 그도 그럴 때 나를 찾을 것이다



그는 때로 울고 싶어지기도 하겠고,
내게도 울 수 있는 눈물과 추억이 있을 것이다.
우리에겐 다시 젊어질 수 있는 추억이 있으나,
늙는 일에 초조하지 않을 웃음도 만들어 낼 것이다.
우리는 눈물을 사랑하되 헤프지 않게,
가지는 멋보다 풍기는 멋을 사랑하며,



냉면을 먹을 때는 농부처럼 먹을 줄 알며
스테이크를 자를 때는 여왕보다 품위있게
군밤을  아이처럼 까먹고
차를 마실 때는 백작부인보다 우아해지리라.



우리는 푼돈을 벌기위해
하기 싫은 일을 하지 않을 것이며,
천년을 늙어도 항상 가락을 지니는 오동나무처럼
일생을 춥게 살아도 향기를 팔지 않는 매화 처럼
자유로운 제 모습을 잃지 않고 살고자 애쓰며 격려하리라.



우리는 누구도 미워하지 않으며
특별히 한두사람을 사랑한다 하여
많은 사람을 싫어하진 않으리라.
우리가 멋진 글을 못 쓰더라도
쓰는 일을 택한 것을 후회하지 않듯이,
남의 약점도 안쓰럽게 여기리라.



내가 길을 가다가 한 묶음의 꽃을 사서 그에게 들려줘도
그는 날 주책이라고 나무라지 않으며,
건널목이 아닌 데로 찻길을 건너도
나의 교양을 비웃지 않을 게다.
나 또한 그의 눈에 눈꼽이 끼더라도,
이 사이에 고추가루가 끼었다 해도,
그의 숙녀됨이나  신사다움을 의심하지 않으며,
오히려 인간적인 유유함을 느끼게 될게다.



우리의 손이 비록 작고 여리나,
서로를 버티어주는 기둥이 될 것이며,
우리의 눈에 핏발이 서더라도 총기가 사라진 것은 아니며,
눈빛이 흐리고 시력이 어두워 질수록
서로를 살펴주는 불빛이 되어 주리라.



그러다가 어느 날이 홀연히 오더라도,
축복처럼 웨딩드레처럼 수의를 입게 되리라.
같은 날 또 다른 날에라도.



세월이 흐르거든 묻힌 자리에서
더 고운 품종의 지란이 돋아 피어
맑고 높은 향기로 다시 만나지리라.

profile_image

강청수님의 댓글

no_profile 강청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좋은 시 올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

profile_image

백하등님의 댓글

no_profile 백하등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와~
되로 주고 말로 받은 느낌 입니다.
정말 가슴을 열게하는 글, 읽고 또 읽어도 질리지 않는 글, 내면의 마음을 달래주는  그 어떤.....?
연휴라 산골에 가서, 도토리 한됫박 쥐밤 반댓박 그리고 팔뚝만한 칙뿌리 하나 줒어 왔지요.
크게 이룬 것 없이 벌써 가을 입니다.

Total 23,871건 1 페이지
  • RSS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공지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 0 11-19
공지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952 16 0 01-08
23869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3 0 12-06
23868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 12-06
23867 no_profile 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 12-05
23866
손목 통증 댓글6
no_profile 탁구만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 12-04
23865 no_profile 화음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3 0 12-03
23864 no_profile calyps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4 3 12-03
23863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2 0 12-01
23862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2 0 11-30
23861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3 0 11-29
23860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1 0 11-28
23859 no_profile 날나리(wantof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8 1 0 11-26
23858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1 0 11-26
23857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3 2 11-26
23856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2 0 11-25
23855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9 0 0 11-24
23854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5 0 11-24
23853 no_profile 민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 0 11-23
23852 no_profile 夢海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1 6 2 11-23
23851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4 0 11-23
23850 no_profile 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 11-23
23849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6 0 11-22
23848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3 6 0 11-21
23847 no_profile 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 11-21
23846 no_profile 정다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 11-21
23845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 0 0 11-20
23844 no_profile 유보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 11-18
23843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0 0 11-18
23842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0 0 11-18
23841 no_profile 오늘 아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 11-18
23840 no_profile 정다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5 1 0 11-17
23839 no_profile 오늘 아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 11-17
23838
테스트 댓글6
no_profile 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1 11-17
23837 no_profile 날나리(wantof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 11-07
23836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5 0 11-07
23835 no_profile 날나리(wantof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1 0 0 11-06
23834 no_profile Hohoho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 11-06
23833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0 11-06
23832
S.O.S 댓글4
no_profile 백하등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 11-06
23831 no_profile 마롱스타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 0 11-05
23830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2 1 3 11-05
23829 no_profile cutma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9 0 0 11-05
23828 no_profile 라윤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7 4 2 11-03
23827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4 2 11-02
23826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9 2 0 11-01
23825 no_profile 라윤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 4 1 10-31
23824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1 2 0 10-31
23823 no_profile 백하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 0 11-01
23822 no_profile 스탁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0 0 10-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