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유튜버 동영상을 보고 정치적 판단을 하시는 분들에게

페이지 정보

본문

유튜브는 이제 일상이되어 생활과 땔래야야 땔 수 없는 일부분이 되었죠.
저 같은 경우는 탁구 요리 음악 어학 그리고 요즘은 건강에 대한 정보를 많이 얻고 있고
많은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딱 한가지 정치관련 유튜브는 멀리하는 편입니다.

처음부터 그런 것은 아니였습니다.

몇번 보다보니 갈수록 이건 뭐 돈벌이로 전락해서 소위 자기 편들 위로해주는 도구로 전락했더군요.

유튜브도 사업이라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켜야 하기 때문에 먹고 살기 위해서는 어떨 수 없다는 것을 감안하더라도 

진실은 외면한채 지들 편 눈과 귀를 가로막고 있단 생각에 그 폐해가 막심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우리가 소위 말하는 확증편향이 가장 심한 곳이 정치관련 유튜브닙니다.


오래전 딴지일보 시절 김어준에 열광했지만 돈벌이로 사람들을 세뇌시켜온 건 오래됐고

신의한수인가하는 방송에 구독자가 100만이 넘는 걸 보고 한번 봤다가 바로 질려 

도망가버렸죠.


몇몇 좌우 방송을 봤지만 거의 뭐 똑같은 수준이더군요.

돈벌이에 혈안이 되어 구독자 눈과 귀를 속이는


차라리 메이저 언론사들 신문과 방송 보는게 시간 절약되고 좋더군요.


전 어떤 이슈가 있을때는 조선일보 한겨레 경향신문을 번갈아 보면서 양쪽입장을 보고 판단합니다.

유튜브 방송은 채널A와 Jtbc를 주로 보구요.


저의 정치적 스탠스는 고고탁에서는 우파로 보이겠지만 전 백묘흑묘론주의자입니다.

한때는 사회주의를 꿈꾼적도 있었구요.

제가 존경하는 정치가의 한 분이 등소평인데 그는 이 기치로 중국을 개혁했고 지금 중국의 초석을 다진 분이죠.

제가 존경하는 이유는 이데올로기에 매몰되어 있지않았다는 겁니다.


진영논리가 결국은  조선을 망하게 했는데 요즘처럼 진영논리가 심해진적이 없는 것 같아 정말 걱정입니다.


그전에는 반대편 논리도 들어주고 잘못한 건 잘못했다고 인정하곤 했는데

지금은 우리편은 선 반대하는 사람은 무조건 악 밖에 없게 되버렸습니다.


유튜브가 이러한 폐악에 정말 많이 기여했다고 생각합니다.


유튜브를 보지않을 수 없는 세상이 되었었지만 유튜브로 린해 눈과 귀가 가로막히는 일도 없으면 하는 바램에서 장문의 글을 올려봅니다.










추천3 비추천1

댓글목록

profile_image

라윤영님의 댓글

no_profile 라윤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날라리님의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ㅋㅎ
허나 예나 지금이나 아는 만큼 보인다라는 진리는
변함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profile_image

날나리(wantofly)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날나리(wantof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러게요.
자신이 알지 못하는 세계도 봐야하는데 보고싶은 것만 볼려고하니 ~

보지않을려고하는 이유는 자신의 믿음에대한 두려움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마치 종교적 신념처럼요.

하지만 정치는 이상도 종교도 아니기 때문에 더 냉정하게 바라봐야한다고 생각합니다.

profile_image

라윤영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라윤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래서 저는 극우 유튜버방송도 봅니다
정말 웃기거든요 ㅋㅋㅋ

profile_image

날나리(wantofly)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날나리(wantof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전 화가나서 못보겠더군요.
아무리 돈벌이에 혈안이 되어 있더라도 저렇게까지 해야하나 할 정도로ㅠㅠ
특히 우파방송 1,2위 차지하고 있는 신의 ## 와 진*호방송은보다가 휴대폰 집어던질뻔 했습니다.

<최병묵의 팩트> 방송은 우파 방송 중에는 추천할만합니다.
뇌피셜 없이 팩트를 가지고 우파입장을 대변하는데 무조건 편드는 것이 아니라 비판할 건 비판하고 옹호할 건 옹호기 때문에 제가 본 방송 중에서 비교적 균형잡힌 방송이더군요. 우파 입장이라 우파 편드는 것은 어쩔 수 없구요.

좌파방송 중에 냉정하게 진행하는 방송 있으면 추천해주세요.
아직 그런 방송을 본적이 없어서~

profile_image

라윤영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라윤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열린공감 TV 추천합니다

profile_image

날나리(wantofly)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날나리(wantof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전에 화제가 되어 본적이 있는데 동영상들이 대부분 시간이 길어 보기 힘들 것 같네요.
유튜브에 그럼게 많은 시간을 뺏기고 싶지는 않거든요.
하고싶고 해야할 일이 쌓여있어서~~

그래도 추천해셨으니까 민감한 이슈는 찾아서 볼께요~
감사~^^

profile_image

정다운님의 댓글

no_profile 정다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는 유튜브를 탁구경기 말고는 일체 안 본 답니다.
다른 장르는 별로 보고 싶지도 않고 흥미도 없습니다.

profile_image

prince님의 댓글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는 양측 모두 보는 편 입니다만 참고만하고요. 내가 속한 경제적 계층에 이익을 줄 정당에 표를 모아 줍니다.
-------
확증편향을 피하려면 조중동/종편 부터 멀리해야겠죠...^^

profile_image

날나리(wantofly)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날나리(wantof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해가 되네요.

확증편향은 mbc를 빼면 서럽겠죠.
뉴스공장이야 메이저가 아니라 용서가 되나요?

요즘 종편 방통위에서 마사지를 좀 해놔서 볼만합니다.
무엇보다 양측패널들의 의견을 다 들을 수 있어 지상파 뉴스보다 훨씬 낫더군요.

profile_image

prince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는 종편등 국힘 찬향 방송은 좋아하지 않습니다.
국힘에 편향되어있는 언론 환경 중에서도 다른 길을 걷는, 그래서 빛나는 "젖과 꿀"과도 같은 언론방송사를 선호합니다.

profile_image

calypso님의 댓글

no_profile calyps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날나리님이 저랑 생각이 똑같습니다.
시간이 되시면 국감 처음부터 끝까지 다 보세요.
그럼 중간 중간 빵빵 터집니다.
얼마나 국짐당이 후안무치하고 부폐집단이지 다시한번 느끼게 될겁니다.
저역시 보수이고 흑묘백묘에 동의합니다.
기본적으로 민주당은 보수당입니다.
이명박근혜 정권시절의 그 많은 부정부폐에 대해서는 전혀 비판을 안 하시네요.
BBK와 다스 실소유주에 대해서도, 4대강 부정부폐와 환경오염에 대해서도, 박근혜정부시절에 그 많은 어처구니 없는 일에대해서는 참으로 너그러우시고요.
진영논리는 무슨 진영논리입니까?
일본에 나라 팔아먹는게 무슨 진영논리입니까? 그건 매국이라고하죠.
그리고 날나리님께서 이데올로기에 매몰되지 않았다니 참 다행입니다.
이데올로기가 뭐가 중하겠습니까, 박정희도 빨갱이 출신인데요.
거기다가 박정희, 아니 마사오 다까키는 친일매국노죠. 친일 매국의 문제는 이데올로기 문제가 아닙니다. 배신의 문제, 반민족의 문제이죠.

profile_image

날나리(wantofly)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날나리(wantof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논리의 비약이 심해 패스합니다 ㅡㅜ

profile_image

으아님의 댓글

no_profile 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요즘 메이저 언론 조중동이나 한겨래 경향 막론하고 전부 우편향입니다. 왜냐면 지금 정권은 언론개혁을 시도 중이고 옛날에 권력이 정기적으로 기자들 주머니에 찔러주는 돈봉투가 없어졌습니다. 다른 편법적인 밥사주기 접대도 엄격 제한을 한거구요. 그래서 지금은 거의 대부분 기자들은 기레기로 진화했으며 밥그릇 줄이는 정부에는 보복심으로 꽉 차있어 거의 모든 사안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으로만 평가를 합니다. 조선과 한겨래를 번갈아 보면 균형을 잡으신 다고 생각하시면 정말 큰 착각입니다. 그들은 기자의 본분인 취재,탐방,인터뷰는 생략한 체 그냥 인터넷 세계를 떠돌아 다니면서 본인들이 원하는 시각에 필요한 자료만 긁어모아서 복사하기 붙여넣기 한 후 자극적인 제목장사로 클릭 수 유도하는 단순 작업자로 전락했습니다. 제목장사란 건 탁구로 예를 들자면 <탁구 잘치는 방법> <포핸드 탑스핀의 비밀> <드라이브 파워를 올리는 핵심> 이런 것들이죠. 클릭해봤자 매번 속는 느낌이죠. 제목은 다른 데 내용은 항상 같습니다. 장딴지 세우고 두발 벌리고 키네틱체인 ! 우편향 분들이 김어준을 안 좋아 하는 이유 역시 김어준이는 메이저 언론들의 적이기 때문이고 메이저 언론들의 논조에는 항상 김어준이가 악마로 등장하기 때문이죠. 메이저 언론의 글만 읽으시면 당연 김어준이 미울 수 밖에 없습니다. 김어준은 좌파 진보임은 분명하지만 언론의 본분인 인터뷰 취재는 좌파 우파 정치인 가리지 않고 골고루 하는 편입니다. 취재 할 때의 질문도 원하는 답을 유도하는 식이 아니라 비교적 공정한 편이구요. 그래서 진정 본인이 중도 표방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적어도 조선일보와 딴지일보를 함께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profile_image

라윤영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라윤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으아님 말씀대로 입니다 그래서 열린공감TV 추천합니다
김어준은 항상 국힘당 의원들을 섭외하는데 그들이 거절하는경우가 많습니다

profile_image

날나리(wantofly)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날나리(wantof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한겨레나 경향이 우편향 된것이 아니라 그냥 사실을 전달할 뿐입니다.
기본 논조는 친문입니다.

김어준에 대해서는 더 할말이 없군요.
그런사람을 공정하다고 하니 ㅜㅜ
말해봤자 입만 아플 것 같고 서로 그런가보다 하기로하죠~

profile_image

으아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김어준이가 좌파쪽이니 다른 진영에서 볼 때는 공정의 기준에 들어가기 힘들죠. 보는 시각이 다르고 가치관이 다른 건 어쩔 수 없습니다. 하지만 적어도 중도를 표방하려면 양쪽 진영말을 다 들어보고 판단하는게 좋을 듯 합니다. 저도 김어준의 정치적 관념이 양쪽 진영에 공평하다고 보는 건 아니지만 적어도 언론으로서 양쪽 진영 인사들을 폭넓게 인터뷰하고 그들의 발언 그대로 공개하는 사실 그리고 질문하는 내용자체에 모범답안 압박형 질문이 별로 보이지 않는다는 부분에 대해 괜찮은 점수를 주고 싶었습니다. 제가 날라리님 한테 제 기준으로 공정한 좌파를 추천했으니 이제 날나리님이 날나리님의 기준으로 공정해 보이는 우파 한분을 추천하실 차례입니다. 한계레나 경향은 옛날에는 좌파 스텐스를 취했지만 요즘은 기자라는 직업의 먹고사니즘 때문에 우쪽으로 기울었습니다.옛날에는 언론이 좌우로 나뉘어서 각자의 영역에서 독자를 확보하고 먹고 살았지만 요즘은 언론개혁이라는 더 큰 적이 나타났기 때문에 대한민국 기자들이 한 마음으로 똘똘 뭉친 상태입니다. 이해를 합니다. 먹는 밥그릇 줄이면 좋아할 사람 없으니깐요.

profile_image

날나리(wantofly)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날나리(wantof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제가 원하는 유튜버는 음모론자나 선동가가 아닙니다.
제가 지금껏 보아왔던 견해로는 신의한수나 다스뵈이다는 돈벌이로 전락한 유튜버 이상도 그이하도 아니였습니다.
차이점은 신의한수는 극우들에게는 영향이 조금있을지 모르지만 별로 영향력이 없지만 김어준은 적어도 친문에게는 막대한 영향을 끼친다는 거죠.

위에 제가 추천했던 <최병묵의 팩트> 한번 보세요.
우파입장에서 현 사회를 품위있게 해석해줘서 제가 유일하게 즐겨듣는 정치방송입니다.

profile_image

으아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최병묵의 팩트가 진짜 제대로 팩트만을 전달하여 김어준 만큼 우파들한테 영향력이 끼치기를 기도해 봅니다. 대한민국 소위 우파들한테는 팩트 같은 장사가 안먹힌다고 하면 할 수 없구요. 국힘당 홍준표 후보조차도 딴지일보 상임 피인터뷰자 중의 한명입니다. 어느 우파 언론인이 이재명을 제대로 인터뷰하고 그의 발언을 가감없이 내보낼 수 있을 지 궁금해지는군요.

profile_image

날나리(wantofly)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날나리(wantof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우파들은 친문만큼 결속력이 강하지 않습니다.
고고탁을 보더라도 알 수가 있죠.
좀 모래알 같아서 김어준 같은 유튜버는 나오기 힘들겁니다.

profile_image

으아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반대로 알고 계시네요. 보통 먹고사니즘을 기반으로 하는 보수가 결속력이 더 강합니다. 반면에 이념이 중요한 진보는 분열로 망하는 경우가 많구요. 하지만 최근의 대한민국의 진보가 결속력이 더 강해진 건 사실입니다. 옛날의 실패에서 얻은 고귀한 경험입니다. 진보는 분열 때문에 지도자를 잃고 잃어버린 10년 세월을 맞이했거든요. 지금의 진보는 옛날 같은 실수를 안하려고 조금 더 독해졌다고 보면 됩니다.그리고 김어준은 최근에 나온 돈벌이용 유튜버가 아니라 꽤나 오래된 이념을 기반으로 했던, 돈벌이에는 큰 관심이 없는 신문사입니다. 돈 안되는 짓에 먹고 살려고 사이트에서 성인 자위기구까지 팔던 사람이죠.ㅎㅎㅎ

profile_image

날나리(wantofly)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날나리(wantof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좌파와 친문은 구별해야합니다.
상당히 많이 겹쳐있지만 전 다른 부류로 생각합니다.
친문은 우리나라 정치역사상 좀 독특하게 형성되었죠.
으아님이 말씀하신 부분이 친문에 해당됩니다~

profile_image

으아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친김,친노,친문까지 같은 뿌리입니다. 유독 친문만 분리해 내려고 하는 날나리님의 의도가 궁금해지는군요.

profile_image

날나리(wantofly)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날나리(wantof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같은 뿌리 맞습니다.
그러나 지금껏 보여진  통치 형태는 많이 다릅니다.
친문으로 와서 너무 패밀리화 됐다고 할까요.
그동안 김 노 시절에는 꿈도 꿀 수 없는 일들이 벌어졌죠.
이러한 통치형태는 높은 지지율과 임기말 레임덕을 막아주는데 일부분 역활을 했다고 보는데요
부작용도 많이 있었습니다.

profile_image

으아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 이유는 제가 윗 댓글에서 언급했던 내용하고 겹칩니다. 진보들이 과거의 실패를 경험한 후 지금은 결속력이 더 강해졌다구요. 물론 문통도 그런 지지를 얻을 만큼 할 일은 하셨구요. 그런 일들이 반대편 진영에서는 그닥 반기지 않을 수 있겠지만요. 어쩌겠습니까, 이게 민주주의의 작동방식 입니다. 날라리님도 남의 사랑을 <질투>하지 마시고 본인만의 사랑을 찾으시기 바랍니다^^(농담입니다^^)

profile_image

날나리(wantofly)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날나리(wantof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옳으신 말씀인데 농담이라뇨 ㅋ
대화 즐겁고 유익했습니다.
내일 새벽에 나가봐야하고  마무리할 것도 있어 담에 기회되시면 또 좋은 주제로 이야기 나누시죠~^^

profile_image

으아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예, 그러시죠^^ 오늘 대화 즐거웠습니다.

profile_image

낙엽송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좌우를 떠나 최병묵 위원은 우파적 성향이 짙지만 팩트 위주로 평론을 하거나 의견을 제시해서 저역시 믿을만하다고 생각했던 적이 있습니다.

profile_image

날나리(wantofly)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날나리(wantof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실 몇몇 우파 정치방송을 봤는데 다들 실망스럽더군요.
좌파방송도 마찬가지 였구요.

그래서 유튜버들의 방송에서는 기대를 버린지 오래됐구요. 오히려 종편방송이 요즘은 좋더군요.
채널A 김진의 돌직구쇼나 Jtbc 의 썰전 라이브를 운전할 때 자주 듣곤 하는데요.
양쪽 패널들이 나와서 주장을 펼치기 때문에 양쪽 입장을 다 들을 수 있어서 좋더군요.

profile_image

낙엽송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손석희가 관둔 후로는 jtbc는 아무래도 덜보게 되고 뉴스는 연합,ytn을 주로 봅니다만 6시이후 mbn의 정치토론이나 판도라, 강적들이 괜찮더군요. 양쪽 패널이 나와도 자신이 소속된 당이라고 무조건 편들지 않고 인정할 건 인정하면서 합리적 의심이나 추론을 하면 자기도 같은 입장이라거나 인정하니 오히려 점수를 더 얻죠.

profile_image

날나리(wantofly)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날나리(wantof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무조건 편들지 않고 인정할 건 인정하면서 합리적 의심이나 추론을 하면 자기도 같은 입장이라거나 인정하니 오히려 점수를 더 얻죠

핵심이라 밑줄 쫙 했습니다.ㅋ
좋은 밤 되시구요~^^

profile_image

백하등님의 댓글

no_profile 백하등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정치 초보  저도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전번 송님 댓글에 답변을 못 드린 이유가 그날 곧 바로 자야 해서. 시골 가느라.
요즘 가을 걷이 하느라 바쁘고 몸도 예전 같지 않고 회복이 더디네요.
그날 20년 지기 여친과 우리집 근처에서 짠~.
그래서 기분 좋았답니다.
참, 모토벨로 전기자전거 한대 마련 했습니다.
시운전도 해 봤구요.
차 후면에 자전거 거치대도 알아볼까 합니다.
날나리님 오실 때 저도 좀 끼워 주시고요.
제가 워낙 매여 있는 몸이라 약속은 못 드립니다.

profile_image

낙엽송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결국 전기 자전거를 사셨군요. 한두 주전에 로드를 타고 나가서 잠깐 쉬는데 한분이 자꾸 제 사이클을 살피며 무게를 묻기에 출시 때는 약 8Kg, 물통, 섀들백, 라이트2개 합하면 거의 9kg쯤 될 거라했더니 들어보고 만저보더니 대개 부러워하더군요. 한쪽에 있던 그분의 전기 자전거를 들어보라기에 한손으론 도저히 들 수가 없어서 포기했습니다. 아마도 26~28kg는 될 듯해요. 무게 땜에 전기없이는 탈 수가 없고 밧데리 나가면 곤욕을 치룬다더군요. 여튼 그분은 산뜻하고 날렵한 제 사이클을 무지 부러워했었는데, 기왕 사신 것 후회없이 잘 맞았으면 좋겠네요.

profile_image

날나리(wantofly)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날나리(wantof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자전거는 어릴때 질리도록 탓지만 40대 후반쯤 스트라이다라는 접이식 자전거를 선물로 받은적 있는데 타고 다니면 사람들이 다 쳐다보더라구요ㅠㅠ

삼각형 자전거 위에 길쭉한 사람이 타고 다니니 아마도 서커스 외발 자전거 타는 듯한 모습 이었겠죠 ㅋ

요즘 동네에서는 카카오 자전거와 G스쿠터를 타고 다니는데
건강을 생각하면 무동력이 좋긴한데 언덕길이나 먼 거리는 확실히 전기동력이 좋긴하더군요

만날 사람은 언젠가 만난다고 그런냘이 꼭 오길 기대합니다~^^

Total 23,871건 1 페이지
  • RSS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공지 no_profile 최고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 0 11-19
공지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952 16 0 01-08
23869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3 0 12-06
23868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 12-06
23867 no_profile 팔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 12-05
23866
손목 통증 댓글6
no_profile 탁구만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 12-04
23865 no_profile 화음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3 0 12-03
23864 no_profile calyps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4 3 12-03
23863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2 0 12-01
23862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2 0 11-30
23861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3 0 11-29
23860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1 0 11-28
23859 no_profile 날나리(wantof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8 1 0 11-26
23858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1 0 11-26
23857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3 2 11-26
23856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2 0 11-25
23855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9 0 0 11-24
23854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5 0 11-24
23853 no_profile 민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 0 11-23
23852 no_profile 夢海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1 6 2 11-23
23851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4 0 11-23
23850 no_profile 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 11-23
23849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6 0 11-22
23848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3 6 0 11-21
23847 no_profile 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 11-21
23846 no_profile 정다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 11-21
23845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 0 0 11-20
23844 no_profile 유보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 11-18
23843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0 0 11-18
23842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0 0 11-18
23841 no_profile 오늘 아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 11-18
23840 no_profile 정다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5 1 0 11-17
23839 no_profile 오늘 아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 11-17
23838
테스트 댓글6
no_profile 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1 11-17
23837 no_profile 날나리(wantof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 11-07
23836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5 0 11-07
23835 no_profile 날나리(wantofl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1 0 0 11-06
23834 no_profile Hohoho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 11-06
23833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0 11-06
23832
S.O.S 댓글4
no_profile 백하등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 11-06
23831 no_profile 마롱스타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 0 11-05
23830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2 1 3 11-05
23829 no_profile cutma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9 0 0 11-05
23828 no_profile 라윤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7 4 2 11-03
23827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4 2 11-02
23826 no_profile prin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9 2 0 11-01
23825 no_profile 라윤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 4 1 10-31
23824 no_profile 낙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1 2 0 10-31
23823 no_profile 백하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 0 11-01
23822 no_profile 스탁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0 0 10-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