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량진쿤이 정말 덩치와는 다르게

페이지 정보

본문

중요포인트마다 뭐랄까 새가슴이 되고 표정에도 잘 드러납니다.

원래 성격은 상당히 순둥순둥할거 같아요.

오히려 린가오위안이 좀더 독한 인상이죠. (근데 린가오위안도 중요할 때 새가슴...)

 

어떤 점에선 승부라는 냉혹한 세계에선

장지커처럼 좀 대놓고 나가는 스타일이 오히려 메리트가 있을지도 모르겠어요.

매너는 없지만...

 

 

마롱의 경우는 그냥-

 

득도한 페이스. 다 끝날 때까지 가장 냉정하고 차분한거 같아요.

 

[이 게시물은 고고탁님에 의해 2020-04-14 03:51:46 자유게시판에서 복사 됨]
비추천0

댓글목록

profile_image

회한님의 댓글

no_profile 회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량진쿤이 이번에 정말 제가 지금까지 본 것 중 가장 무리한 풋워크를
하면서까지 열심히 하는게 보였는데...그게 어떤 의미에선 좀 독이 되었을거 같아요.
뭔가 무거운데 바쁘게 뛰는 듯한...언밸런스한 느낌...

profile_image

vagaman님의 댓글

no_profile vagama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리양징쿤은 체격은 가장 듬직한데도,,
상대방을 압도하는 카리스마는 전혀 느껴지질 않아요..
인상이 순해서 그런건지?~~

profile_image

정다운님의 댓글

no_profile 정다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동감합니다.
그러므로 마롱의 멘탈과 마인드는 세계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profile_image
profile_image

히릿님의 댓글

no_profile 히릿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우승도 먹어본 놈이 한다 / 우승 DNA가 있다 이런말은 괜히 나온 게 아닙니다.

리앙지쿤은 인터뷰에서 유망주 때 부터 협회에서 기대하는 중압감에서 벗어 나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저번 코리아오픈에서도 이번 세탁에서도 여실히 들어났죠
자국 대회 승률과 국제 대회 승률이 같은 사람이 맞나 싶을 정도 입니다...
이런 점에서 과거 왕마왕 3인방 쉬마장판 4인방이 대단 한 거 같습니다.
그 중 마롱과 장지커는 다소 부진하더라도 중요한 순간에 우승을 많이 했죠

마롱은 부상으로 장기간 정상 컨디션이 아님에도 이번 세탁에서 어나더 레벨을 보여주었고,
장지커는 월드컵 때 미즈타니 준과 시합에서 그 어려운 상황을 뒤진 거 보고 협회에서 추천 할만 하구나
다시 한 번 느꼈습니다.

profile_image

그랜드장지커님의 댓글

no_profile 그랜드장지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큰 대회에서는 장지커처럼 위기의 순간에 오히려 뻔뻔해지는(?) 스타일이나 마롱처럼 처음부터 침착하게 이끌고 가는게 이길 확률이 높죠. 그래서 이 두 선수가 그랜드슬래머인거겠죠. 요즘은 일본 선수들에게서 장지커 같은 모습이 많이 나옵니다. 분명 지고 있는데 플레이하는 적극성을 보면 누가 리드중인지를 잘 모르겠어요. 린가오위엔, 량징쿤은 실력은 충분한데 승리의 경험이 많이 없어서 그런것 같아요 사람이 우승을 해봐야 우승하는 법도 아는데 계속 지면 주눅이 들어서 이길 경기도 지거든오ㅡ

profile_image

빠른풋웤님의 댓글

no_profile 빠른풋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도 그리 생각합니다. 자신의 실력을 100% 발휘할만한 멘탈을 같이 가지고 있어야 하는데 현재로써는
마롱, 장지커외엔 없었다 봅니다. 마롱처럼 장기간 무너지지 않고 꾸준함을 이어가는 멘탈.
엄청난 압박감에서 과감하고 박력넘치는 자신감을 보여주는 장지커 2명은, 같은 중국 선수레벨에서도 궤를 달리한다 봅니다.

profile_image

홍책님의 댓글

no_profile 홍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량진쿤의 경험 부족이라고 생각합니다. 마롱도 어렸을 때는 량진쿤처럼 발로 뛰고 이길려고 노력했을 겁니다.
더 세게 치고 강하게 때리는 것이 포인를 얻는 길이라고 생각하느냐, 아니면 공을 끝까지 보고 기회 잡아 치는 것이 포인트를 얻는 것이라고 생각하느냐에 따른 것이지요.
상대방의 컨디션에 따라 대처하는 생각의 차이는 결과를 달리 하겠지요.
량진쿤이 힘을 다해 쳤지만 파워가 생각 만큼 아오지 않았다는게 지금의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팔크도 마찬가지 특유의 백핸드 파워가 적중되지 않는 느낌이였습니다. 그만큼 공을 정확히 보고 안정적으로 대처하는 것이 이번 대회에서는 빛났다고 생각합니다.

Total 799건 1 페이지
탁구소사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비추천 날짜
공지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383 0 11-09
798 no_profile PPLIF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2 1 08-02
797 no_profile 맑은눈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2 1 08-31
796 no_profile 정다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09 1 08-31
795 no_profile 안달이복달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7 0 09-02
794 no_profile 포크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7 0 09-05
793 no_profile 워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8 0 03-31
792
.... 댓글46
no_profile 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45 2 04-05
791 no_profile 머터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2 2 04-01
790 no_profile CTRL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8 2 04-12
789
TOPSPIN과 drive 댓글31
no_profile 존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6 14 04-10
788
.... 댓글11
no_profile 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7 2 04-10
787 no_profile 솔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05 6 04-10
786 no_profile 존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4 17 04-09
785 no_profile 발튼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05 2 04-07
784 no_profile 글렌피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3 0 04-07
783 no_profile 발튼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0 4 04-07
782 no_profile 워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5 3 04-18
781 탁구친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0 0 04-24
780 no_profile 정다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8 0 04-23
779 no_profile 윤짱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1 0 04-27
778 no_profile 판젠동주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3 0 04-27
777 no_profile ㅎㅅ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3 0 04-26
776 탁구친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0 0 04-26
775 탁구친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9 0 04-26
774 no_profile ㅎㅅ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9 0 04-30
773 no_profile 김잔디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0 0 04-30
772 no_profile ㅎㅅ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7 0 04-29
771
~ 댓글25
no_profile 으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33 0 04-29
770 no_profile 루시우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7 0 04-29
769 no_profile ㅎㅅ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2 0 04-29
열람중 no_profile 회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5 0 04-29
767 no_profile 루시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5 0 04-28
766 no_profile 판젠동주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6 1 04-28
765 no_profile 워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2 1 04-28
764 no_profile 정다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3 0 04-28
763 no_profile 워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1 0 04-27
762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5 0 05-12
761 no_profile moze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0 0 05-11
760 no_profile 꿈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3 0 05-08
759 no_profile 안산탁구7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6 0 05-07
758 no_profile Grr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6 0 05-07
757 no_profile 삼백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4 1 05-05
756 no_profile 갈매기의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1 0 05-05
755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7 0 05-22
754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5 0 05-23
753 no_profile 판젠동주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1 0 05-20
752 no_profile 정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9 0 05-20
751 no_profile 탁구도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2 0 05-18
750 no_profile 머터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8 13 05-1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