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한국 첫 탁구 '명예의 전당'에… 녹색테이블의 전설, 현정화

M 고고탁 2 4,443

"국민스타 김연아 이전에 내가 있었죠"
그녀는 독하다… 무표정한 얼굴로 짧게 '파이팅!'… 그 기합에 상대는 기가 죽었다
2.7g 공으로 세상을 호령한 독종 그녀의 게임은 끝나지 않았다

지고는 못사는 성미다. 초등학교 3학년, 운명처럼 만난 2.7g짜리 탁구공이 그 지독한 승부욕에 불을 지폈다. 바지 허리춤 배배 돌아갈 만큼 마른 체구였지만 대신 '깡'이 있었다. 6학년 때 전국대회 첫 우승을 맛봤다. 중3, 영국 세계주니어오픈에서 4관왕을 거머쥐면서 '천재' 소릴 들었다. 86년 아시안게임 여자복식 동메달, 87년 뉴델리 세계선수권대회 여자복식 우승은 '신화'의 서막이었다. 88년 서울올림픽 여자복식 금메달, 89년 도르트문트 세계선수권대회 혼합복식 우승,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 여자단체전 우승, 1993년 예테보리 세계선수권대회 여자단식 우승…. 한국 탁구의 전설이 된 그는, 지난달 23일 국제탁구연맹(ITTF) 명예의 전당에 대한민국 선수로는 처음 자신의 이름을 올렸다.현정화(42). 전화선을 타고 흘러온 그의 목소리는 초겨울 낙엽처럼 건조했다. 도하에서 열린 '피스 앤 스포츠컵' 대회를 마치고 막 귀국한 길이었다. 인터뷰 요청을 반기지도 않았다. "국가대표 선발전 때문에 내일 바로 영주 내려가야 하는데요."

시차 적응할 겨를도 없이 현정화는 바빴다. 대한탁구협회 전무로 '살림'을 도맡고 있고, 한국마사회 탁구단 감독으로, 국가대표 여자팀 감독으로 분초를 쪼개 뛰고 있는 셈이다. 영화 제작 현장에도 간다. 91년 일본 지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북단일팀으로 여자단체전 우승을 이끈 '감동의 46일'이 영화로 만들어지고 있다.

icon_img_caption.jpg “현정화가 눈밖에 볼 게 더 있나요?” 탁구대 앞에서 현정화는 웃지도 않고 농담을 했다. 멋졌다. 오똑한 코, 깡마른 몸집 때문에 어릴 때부터 별명이 ‘피노키오’였다. 지금은 선수 시절 체중에서 10㎏가 빠졌다. “하루하루가 정말 바빠요. 느슨한 걸 참지 못하는 성미라. 가끔 브레이크도 잡아야 하는데요.(웃음)” / 이태경 기자 ecaro@chosun.com

경북 영주 생활체육관에서 현정화를 만났다. 그는 에두르지 않고 질러 말하는, 딱 '부산 여자'였다. "김연아 전엔 내가 원조 스포츠 아이돌이었다니까요." "김영삼 대통령의 칼국수는 잊을 수 없죠. 땀흘려 뛰고 온 운동선수들한테 칼국수가 뭡니까?" 인터뷰는, 예상보다 시합이 일찍 끝나는 바람에 곧바로 서울로 향하게 된 현정화의 '재규어' 안에서 시작됐다.

'감동의 46일' 영화로 만들어진다

―자동차가 멋지다.

"남편이 골랐다. 내가 일이 많으니까 주로 사용하고, 남편은 버스 타고 다닌다.(웃음)"

―왜 이렇게 바쁜가.

"1년에 주요 대회가 최소 열다섯 개는 된다. 이것저것 다 합치면 스무 개 이상. 행사도 있지, 회사(한국마사회) 일도 봐야지, 우리 애들도 키워야지, 이런 인터뷰도 해야지. 정말 힘들다."

―한국선수로 처음 국제탁구연맹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개인적으로는 영광이지만, 솔직히 부담스럽다. '한국 최초', 뭐 이런 식으로 내 이름에 붙는 수식어들에 발목이 묶인다는 생각, 앞으로도 계속 잘해야 한다는 강박. 내가 탁구를 통해서 받은 거니까 돌려줘야 하는 게 맞지만, 때론 버겁다."

―명예의 전당 오르는 게 굉장한 영예인가.

"반짝 우승해서 얻을 수 있는 영예가 아니니까. 선수 출신으로 명예의 전당에 오르려면 세계선수권대회와 올림픽에서 최소 5개의 금메달을 따야 한다. 중국이 한국과의 격차를 계속해서 벌려나가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우리 선수들 이름이 올라가기는 쉽지 않을 거다."

―'피스 앤 스포츠 컵'에서 북한팀을 만났겠다. 남북관계가 안 좋아 어색했을 듯한데.

"전혀. 세계 대회 나가면 유일하게 말이 통하는 팀이 북한팀인데 사이가 나쁠 수 있나.(웃음) 서로 도와주고, 음식 나눠 먹고 그런다. 이번엔 북한팀이 고추장을 많이 가져와서 실컷 얻어먹었다."

―이분희 선수의 소식은 들었나.

"결혼해 아이를 낳았는데 뇌수막염에 걸려서 장애를 얻었다더라. 요즘엔 북한의 장애인단체 쪽에서 일한다고 들었다. 내년 런던올림픽을 준비하는 것 같다. 얼마 전 북한에 다녀온 영국대사님이 이분희와 함께 찍은 사진을 전해주셨는데, 살이 많이 붙었더라. 참 앳되고 순박했는데."

―지금도 많은 사람이 1991년 4월 29일 일본 지바에서 열린 결승전의 감격을 이야기한다. 현정화·이분희·홍차옥·유순복으로 구성된 '코리아' 팀이 세계 최강 중국과 3시간40분의 혈투를 벌인 끝에 3대2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내가 여간해서 울지 않는 성미인데, 그날은 눈물 콧물 짜내며 울었다. 우승한 순간 100명이 넘는 기자들이 우리를 둘러싸는 바람에 감독들이 선수들 다칠까 봐 우리를 호위해 락카로 데리고 나갔을 정도다."

―이분희의 성격은 어땠나?

"별로.(웃음) 워낙 어릴 때부터 탁구를 특출나게 잘해서 계급이 지도자들과 동급이고, 북한의 영웅이라 그런가 좀 도도했다. 단복에 늘 김일성 배지를 달고 다니길래, 내가 장난삼아 '그게 뭐야?' 물었더니 버럭 화를 내더라."

―46일간 지바에서 일궈낸 단일팀의 경기를 영화로 만든다던데.

“내년 5월 개봉한다고 들었다. 2년 전 시나리오 작업부터 함께했는데 이게 쉬운 일이 아니더라. 라켓도 못 잡는 배우들을 선수같이 가르쳐야 했으니. 어떤 생각으로 무모하게 덤볐는지 잘 모르겠는데, 하니까 또 되더라.(웃음)”

―배우 하지원이 현정화 역을 맡았다.

“야무지고 열정 많은 배우더라. 운동에 대한 감이 있다. 처음엔 라켓도 잘 못 잡더니 한 달쯤 지나니 자세가 잡혔다.”

―흥행하기를 바라는가.

“영화사 말로는 2시간짜리 영화인데, 후반부 1시간은 그냥 울어야 한단다.”

피 말릴 듯 팽팽한 긴장감이 좋다

현정화는 얼굴에 감정을 잘 드러내지 않는 선수로 유명하다. 져도, 이겨도 무덤덤하다. 오로지 ‘파이팅!’만이 강렬했다. “기를 뺏기지 않으려고요. 아무리 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상대의 타이밍을 절묘하게 빼앗아오면 단박에 승기를 잡을 수 있어요. 그걸 잡기 위해, 그리고 나의 빈틈을 보이지 않기 위해 파이팅을 외치는 거죠.” 그래서인가. 현정화의 승리는 대부분 ‘역전’이었다. 그 치열한 승부사 기질이 그녀를 국민 스타로 만들었다.

―거의 다 지게 된 경기를 다시 뒤집는다는 게 보통 어려운 일 아닐 텐데.

“뒤집을 수 있다는 확신이 늘 있었다. 그건 단지 기술의 문제가 아니다. 정신력의 싸움이지. 아무리 격차가 벌어져도 집중력을 살리면 승기를 잡을 수 있다.”

―보는 사람은 숨이 막힌다.

“나도 막힌다.(웃음) 하지만 한점 한점 쫓아 올라갈 때의 그 느낌이 좋다. 그 쫀쫀함, 피 말릴 듯 팽팽한 긴장감이 좋다. 이른 아침, 빈속에 커피 한잔 들어가면 찌르르해지는 느낌, 경기장 들어설 때 머리털 쭈뼛쭈뼛 서는 느낌이 정말 좋다. 내가 제일 싫어하는 게 밥 먹고 난 뒤의 나른함이다. 긴장이 없으면 사는 것 같지가 않다.”

―라켓 던지고 도망가고 싶은 때는 없나.

“도망가고 싶지. 그런데 포기하면 지는 거니까. 스포츠가 삶인 선수들에겐 승리가 목적이고 생명이니까.”

―현정화의 금메달은 기술보다 승부근성이라는 말이 있더라.

“지면 분해서 속에 불이 났다.(웃음)”

―그러면 친구들이 없지 않나.

“경기할 때만 독하다. 친구 많다.(웃음) 먼저 마음을 열고 배려하는 편이다.”

―독하게 훈련하는 선수로 유명했다.

“스포츠는 자기가 투자한 시간만큼, 땀 흘리고 연습한 만큼 실력이 나온다. 진리다. 더 나오지도, 덜 나오지도 않고 딱 그만큼만 나온다. 발바닥에 물집을 달고 살았다. 우리 때만 해도 고무매트가 아니고 마룻바닥에서 훈련하고 시합했다. 발바닥에 불이 난다. 물집이 잡히면 바늘로 터뜨린 뒤 실을 끼워넣었다. 물집이 터져도 물이 남아 있으면 계속 옆으로 번지니까 실을 넣어 물을 빨아들이는 거다. 터진 물집이 서로 밀려 쓰라린 상태로 계속 연습한다. 몸살이 나도 오늘 하루 연습 쉬고 싶다는 말을 못했다. 1시간만 더 자면 나을 것 같은데 입 밖으로 그 말이 안 나온다. 스포츠의 세계에 타협이란 없다. 독해야 살아남는다. 1등은 한 사람이니까. 밟고 밟고 밟아서 나 스스로 서야 했다.”

―훈련시간이 동료선수들에 비해 길었던 건가.

“남보다 10분 먼저 연습하고 10분 더 남아 연습했을 뿐, 무조건 오래하지는 않았다. 특히 집중력 키우는 훈련을 많이 했다. 공만 보는 훈련을 죽어라고 했다. 상대의 얼굴을 보는 게 아니라 볼과 상대의 라켓만 본다. 그렇게 연습하다 보면 공과 라켓과 내 몸이 하나 되는 순간이 온다. 신들린 듯 공을 치게 된다.”

엄마를 위해 탁구공을 잡았다

―부산상고 탁구선수였던 아버지 영향도 컸겠다.

“아버지는 늘 아프셨다. 폐가 안 좋아서 자리를 보전하시다 중2 때 돌아가셨다. 가끔 경기장에 오셔서 응원해주신 기억, 훈련하고 집에 늦게 들어오면 아이스크림 주시면서 ‘이걸 먹어야 피로가 빨리 풀린다’ 하시던 기억…. 내가 국가대표 되는 거 못 보고 돌아가셨다.”

―어머니는 둘째 딸이 탁구 하는 걸 엄청 반대하셨다.

“공부를 못하는 편이 아니었고, 운동하면 배고프게 산다고 해서. 영국 세계주니어오픈에서 4관왕 따 가지고 오니까 포기하시더라.(웃음) 그런데 나는 엄마를 위해 탁구했다. 생계를 이어가시느라 엄마는 늘 집에 없었다. 큰 회사의 조리사로 취직해 매일 새벽 출근하시고 밤늦게 퇴근하시면서도 세 딸의 도시락, 간식 챙기는 걸 잊지 않으셨다. 일요일 아침이 제일 좋았다. 훈련이 없으니 늦잠을 자고 있으면, 엄마가 부엌에서 달그닥거리며 밥하는 소리가 참 좋았다. 일요일 오후엔 다 같이 때 밀러 목욕탕 가고, 집에 돌아올 때 요구르트 사먹고…. 나는 엄마가 낮잠 자는 걸 본 적이 없다. 엄마를 위해 성공하고, 엄마를 위해 1등 하자 다짐했다.”

―80년대 후반, 90년대 초가 현정화의 전성기였다. 그 시절이 그립지 않나.

“난 시합에서 이기든 지든 빨리 잊는 편이다. 한 달 뒤 또 시합이 있으니까 거기 도취돼 있을 시간이 없다. 지금도 마찬가지다. 시합은 그날로 끝나는 거다. 다음 시합을 위해 준비를 해야지, 승리의 순간을 회상하는 건 시간 낭비다.”

―88올림픽에서 금메달 딴 뒤에는 요즘의 김연아만큼 인기가 많았다. 화장품 모델까지 했다.

“팬레터가 2~3일에 1000통씩 왔다. 방에 인형을 깔아놓고 살았다. 죄다 여고생 팬이었지. 화장품 모델도 즐거운 추억이다. 2시간 동안 덕지덕지 신부화장한 뒤 카메라 앞에 섰는데 고상하게 웃으라고까지 해서 엄청 애먹었다.(웃음)”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는 뭘까.

“88올림픽, 91년 지바, 93년 예테보리에서 단식으로 세계선수권 우승했을 때.”

―단상에 서서 태극기 올라가는 모습 보면서 무슨 생각 하나.

“내가 한국인이구나 하는 생각. 이상한 게, 내가 우승해서 태극기가 올라갈 때는 눈물이 안 나는데, 남들이 메달 따서 태극기가 올라가면 그렇게 눈물이 난다.(웃음)”

icon_img_caption.jpg 한국마사회 탁구단 사무실에서 인터뷰하고 있는 현정화. 시합을 이틀 앞둔 선수들에게 그는 서브와 리시브 훈련에만 집중하도록 지시했다. “모든 경기의 기본이니까요. 감(感)을 잃지 않는 것, 경기와 인생 모두에서 중요합니다.” / 이태경 기자 ecaro@chosun.com

―대통령들 축전도 무수히 받았겠다.

“전두환 대통령부터 이명박 대통령까지다. 선수 입장에선 전두환 대통령이 아쌀해서 좋았다. 지원과 격려를 팍팍 해주시니. 김영삼 대통령은 청와대로 식사 초대를 두 번이나 하셨는데 두 번 다 칼국수를 주셔서 무지 실망했다. 국제대회 나가 싸우고 돌아온 선수들한테 칼국수가 뭔가.(웃음)”

―가슴 쓰라렸던 경기도 있겠지.

“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중국 덩야핑에게 단식도 지고 복식도 졌다. 동메달 2개 따서 돌아왔는데 국민 반응이 냉담하더라. 사실 동메달도 잘한 거 아닌가.(웃음) 너무 메달에만 연연했다. 오로지 따고 싶은 생각. 그걸 벗어야 플레이가 잘되는데, 신들린 듯 칠 수 있는데.”

―결국 덩야핑에겐 한 번도 못 이긴 건가.

“단식에서는…. 그녀의 기가 엄청 세다. 늘 만나면 불꽃이 튀지. ‘아, 세네!’ 하는 생각이 저절로 든다.(웃음)”.

양영자 없으면 현정화도 없다

―바르셀로나에서 덩야핑에게 패한 뒤 ‘현정화의 시대는 갔다’는 기사가 쏟아져나왔다.

“슬럼프였다. 극복했다기보다는 탁구에 대한 내 생각을 바꾼 계기가 됐다. 전에는 꼭 1등을 해야 하고, 1등만이 사람들을 감동시킨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실패하고 좌절한 내 모습까지 지켜봐주고 응원해주는 분들이 있더라. 승리에 연연하지 않고, 좋은 경기를 보여주는 선수, 최선을 다하면 되는 거였다.”

―그래서인가, 이듬해 예테보리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여자단식 금메달을 따냈다.

“나는 박태환 선수의 슬럼프를 누구보다 잘 이해할 수 있다. 극복했으니 정말 훌륭한 선수고. 남자선수들은 여자와 달리 슬럼프를 극복하는 경우가 많지 않다. 김연아 선수는 앞으로 어떤 길을 가든 박수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동안 충분히, 누구도 안겨주지 않았던 행복과 즐거움을 국민에게 선사하지 않았나. 김연아 정도면 IOC 위원에도 도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뒤 94년 은퇴했다. 너무 빠르지 않았나.

“돈이 됐으면 계속 했을 거다.(웃음) 훈련 없이 1등 할 수 없고, 훈련 없이 1등 하는 걸 받아들일 수도 없는 성격이라 스스로 힘들었다. 좋은 선수로 기억될 때 은퇴하고 싶었다.”

―영광의 시절이 길었던 만큼 후유증이 컸겠다.

“훈련 안 해도 되니 아침에 더 자도 되는데, 새벽 6시만 되면 눈이 떠졌다. 어이가 없어 영어학원 새벽반을 신청했지.(웃음) 6개월은 허공을 걷는 듯, 내가 뭘 하고 사는지 모르겠더라. 대학원 공부를 했지만 육체적으로 고통이 없으니 우울감이 지속됐다. 지도자의 길로 들어서면서 다시 바빠졌고, 자연스럽게 치유됐다.”

―현정화의 멘토는 누구인가.

“고등학교 때 탁구선생님. 기술보다도 사람됨을 가르치셨다. 중3 때 국가대표 코치로 만난 이에리사 촌장님도 잊을 수 없다. 내 전형을 전진속공형으로 바꿔준 분이다. 양영자 선배도 내 인생에 한 획을 그어주셨지. 양영자가 없다면 현정화도 없다. 언니는 볼이 찍찍 깔리는 중진 드라이브형, 나는 볼이 팽팽 회전하는 전진속공형이라 웬만한 남자선수들도 이기는 환상의 복식조였다. 몽골에서 선교사로 일하는데, 몇 해 전 서울 오셔서는 내가 살이 너무 빠졌다고 걱정하더라. 따뜻한 선배다.”

―현정화의 ‘한 성깔’을 보여준 것이 2007년 대한탁구협회의 감독권한 침해에 반발, 유남규와 국가대표 감독직을 동반사퇴한 사건이다.

“좋지 않은 기억이지만 후회하진 않는다. 좋은 게 좋은 거라고 계속 굴러가면 독이 될 뿐이다.”

―지금은 대한탁구협회 전무이사로 간부가 된 입장이다.

“감독은 권한을 최대한 발휘하고, 대신 책임을 철저히 지면 된다. 탁구협회는 한국 탁구를 위해서 존재하는 조직이다. 개인의 이익, 자기 팀의 이익을 내세우면 안 된다.”

찬스볼이 찬스볼이 아니다

―중대한 결정을 할 때 의견을 구하는 사람이 있나.

“대개는 나 스스로 한다. 부모님, 선생님들, 선배들에게 잘 배운 덕이다.”

icon_img_caption.jpg 1991년 지바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남북단일팀 ‘코리아’로 결승전에 오른 현정화(오른쪽)와 이분희. 세계 최강 중국을 꺾고 우승했던 46일 감동의 드라마가 현재 영화로 제작 중이다. / 조선일보사

―동료 탁구선수였던 남편(김석만)도 의지가 될 것 같다.

“조언을 구하면 언제고 내 마음이 편해지는 대답을 해준다. 국가대표 감독 사퇴할 때에도 ‘네 뜻대로 하라’고 했다. 반대해도 내 결심 바꾸지 못할 걸 아니까.(웃음)”

―어떻게 만났나.

“스무살 때. 태릉선수촌에서 연습 파트너를 많이 해줬다. 연애 10년 한 뒤 결혼했는데, 훈련하고 시합 나가느라 남들 1년 연애한 것만큼도 데이트를 못했다.”

―대중에는 널리 알려지지 않은 선수였다. 어떤 점이 좋았나.

“무뚝뚝한데 나한테만 잘해주는 것 같아서.(웃음) 선수생활의 어려움을 아니 많이 위로가 됐다.”

―유명한 아내를 둔 남편의 심적 갈등이 있었을 것 같다.

“없진 않았겠지. 표현은 안 해도. 내가 남편에게 잘하려고 노력한다. 바쁜 것에 대해 미안한 마음을 늘 표현한다. 집에 있을 땐 두 아이 보살피며 아내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 크게 싸울 일 없더라.”

―자상한 아빠인가.

“생활체육 지도자인데, 퇴근해 들어오면서 아이들에게 하는 말이 ‘윤선생 다했니?’ ‘바로셈은 풀었어?’다.(웃음)”

―현정화는 어떤 엄마인가.

“ 출장이 많으니 거실에 트렁크가 항상 놓여 있다. 이젠 아이들도 익숙해져서 내가 짐 싸고 있으면 ‘또 어디 가? 잘 갔다 와’ 한다.(웃음) 교육은 엄격한 편이다. 거짓말하거나 자기 할 일 안 했을 땐 회초리도 든다. 준비물 빠뜨리고 가면 절대 갖다주지 않는다. 선생님께 혼나고 와야 정신을 차리니까.”

―어떤 사람으로 자라길 원하는가.

“타인과 사회에 도움을 주는 사람. 내가 1등만 바라보며 성적 위주의 삶을 살아왔기 때문에 그게 전부가 아니란 걸 안다. 1등보다 더 아름답고 가치로운 삶이 있다는 걸 알려주고 싶다.”

―‘말술’이라더라.

“그런 말이 돌았나? 소주 2병 정도. 술이 사람들 사이의 거리감을 줄여줘서 좋다.”

―체구에 비해 대식가라고 들었다.

“개고기도 먹는다. 체력을 위해 먹기 시작했다가 맛을 알았지.(웃음) 다음날 아침 얼굴에 기름이 좍 흐르는 게, 확실히 덜 지치는 것 같다.”

type_mov_off.gif
icon_img_caption.jpg 29일 현정화 감독이 국제탁구연맹의 '명예의 전당'에 오른 소감을 말하고 있다. /이태경 기자 ecaro@chosun.com
―독종선수였던 현정화는 독종지도자인가.

“그래야 하는데 잘 안 된다. 선수들 고충을 너무 잘 아니까 배려가 먼저 된다. 좀 힘들게 시켰다 싶으면 회식하러 가고 영화 보여주고.(웃음) 다만 경기를 쉽게 포기하는 건 용서하지 않는다. ‘탁구가 네 인생인데, 그렇게 쉽게 보여? 하지 마!’ 한다.”

―탁구와 인생은 어떻게 닮았나.

“찬스볼이 찬스볼이 아니다. 언뜻 보기엔 뜬 공이라 강스매시할 절호의 기회 같은데 거기 함정이 있는 경우가 많다. 찬스볼일수록 조심조심 다뤄야 한다. 선수들에게 공을 절대 함부로 치지 말라고 가르친다. 공 하나하나에 정성을 들여야 한다. 기회는 인생에 세 번밖에 오지 않고, 그걸 잡으려면 우리는 늘 준비돼 있어야 한다.”
 
 
 
 
 
[Why] [김윤덕의 사람人] 
원문보기

Comments

5 늦둥이

삶이 느껴지는 군요

인생이 무엇인지   도취가 무언인지 ...

모습이 아름다워요

99 명상
감사합니다
홈 > 탁구소사
탁구소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2834
2019년 ITTF 월드투어 댓글5 M 고고탁 02.09 3243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3590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6 M 고고탁 10.28 25148
384 전남 드래곤즈배 탁구대회 승자는? 댓글1 M 고고탁 04.26 3642
383 91년 지바선수권대회 여자단일팀 우승 장면 댓글11 M 고고탁 04.26 16904
382 여자탁구 삼국지 -현정화, 홍차옥, 이분희, 유순복 그리고 마녀 덩야핑을 추억하며 ... 댓글5 M 고고탁 04.25 18280
381 여자탁구 세계1위 딩닝과 한국탁구를 비교하면... 댓글33 M 고고탁 04.10 9483
380 이번 세탁에서 오상은과 마롱의 경기를 보면서.... 댓글27 M 고고탁 04.08 6590
379 한국남녀대표팀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최종성적표 댓글11 M 고고탁 04.01 8992
378 중국을 울린 탁구선수 10인을 뽑으면.... 댓글7 M 고고탁 04.06 6114
377 탁구공 재질이 셀룰로이드에서 PVC 플라스틱으로 변경 확정되었습니다. 댓글16 M 고고탁 03.30 12134
376 양영자여제와 떠오르는 샛별 서효원 댓글7 M 고고탁 03.21 7558
375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이변의 주인공들 댓글1 M 고고탁 04.02 4272
374 쿠웨이트 오픈 결승전 재미있겠는데요. 우승자를 점치기가 쉽습니다. 댓글4 M 고고탁 02.18 4636
373 2012년 탁구 청소년국가대표 선발전 참가자 명단 댓글1 M 고고탁 02.16 6281
372 카타르오픈 석하정,주세혁,김동현,이정우 잘했다.우승자들 사진과 함께 댓글6 M 고고탁 02.12 7921
371 김택수와 최세희 댓글10 M 고고탁 02.06 7346
370 2012년 카타르오픈 최종 결과와 예상 그리고 이모저모 댓글8 M 고고탁 02.11 6960
369 2011년도 대한체육회 꿈나무 대표선수 댓글2 M 고고탁 02.06 4672
368 최연소국가대표 탁구선수 김지호를 만나다. 댓글11 M 고고탁 01.25 11748
367 일본탁구는 중흥했는가? 그럼 한국탁구는? 댓글22 M 고고탁 01.23 7399
366 2012년 한울배 전국탁구동호인 최강전 이모저모 댓글9 M 고고탁 01.17 6249
365 2012년 한울배 전국동호인 최강전 에피소드2 -- 은세헌과 박종민 댓글4 M 고고탁 01.17 4563
364 2012 탁구국가대표 32명 확정-->국내 최연소 국가대표 탄생 김지호 댓글11 M 고고탁 01.10 8991
363 2012년 한울배 전국동호인 최강전에서 생긴 이변1 댓글3 M 고고탁 01.16 6716
362 이틀동안 한울최강전,STM배 관람차 서울나들이 다녀왔습니다. 댓글9 M 고고탁 01.16 5314
361 올해 마지막 시합인 전국학생종별탁구대회에서 김지호 일내다. 댓글12 M 고고탁 12.30 5618
360 탁구대회에 1700만원 쏜 '통 큰' 부회장님 댓글2 M 고고탁 01.03 3457
359 끈기·투지로 날아오르고 부상·곁눈질에 추락하고--2011년 스포츠계10대 뉴스 댓글1 M 고고탁 12.30 4339
358 [인터뷰]'현정화의 비밀병기'서효원 첫우승하던 날 댓글1 M 고고탁 12.27 3836
357 탁구최강전 해설에 관한 아쉬움 혹은 아이디어?? 댓글3 1 자연수 12.16 3688
356 박정우 “유승민형이 학교 선배, 氣 받아 올림픽金 딸래” 댓글1 M 고고탁 12.21 8772
355 선배 줄줄이 꺾은 탁구 차세대 에이스 양하은 댓글1 M 고고탁 12.17 4393
354 회장님들의 스포츠 사랑, 인재들의 ‘脫한국’ 막아주오 댓글1 M 고고탁 12.15 3413
353 2차전 MBC 탁구최강전 에피소드... 댓글14 M 고고탁 12.11 7965
352 MBC탁구최강전 결과와 김택수감독의 고민 그리고 고고탁 모임을... 댓글70 M 고고탁 12.04 8536
351 포스코파워를 소개합니다. 댓글15 M 고고탁 12.03 6717
350 2011년 MBC 실업탁구최강전 이모저모 댓글7 M 고고탁 12.02 4563
열람중 한국 첫 탁구 '명예의 전당'에… 녹색테이블의 전설, 현정화 댓글2 M 고고탁 12.05 4444
348 무리한 버터플라이의 가격 인상... 댓글16 23 도도한 12.02 4599
347 조양호 회장, “탁구로 세계 평화에 기여” 공로패 수상 댓글5 M 고고탁 11.22 3736
346 스마트폰 갤럭시S 나 갤럭시S2에서 고고탁 동영상 보는 방법 댓글10 M 고고탁 11.09 144679
345 말많은 전국대회를 보는 하수의 입장 댓글21 1 민러버 11.08 4147
344 안산시청 여자탁구단 댓글2 M 고고탁 11.07 6195
343 탁구 국가대표 유시흥 씨 실력 과시 댓글4 M 고고탁 10.31 5776
342 삼성탁구단의 재능기부, 장애인들에 던진 ‘희망 스매싱’ 댓글2 M 고고탁 10.19 3549
341 한국의 현역 전설 주세혁 헌정 동영상 댓글10 M 고고탁 10.17 5018
340 "탁구는 훌륭한 재활치료 운동" 댓글2 M 고고탁 10.13 4277
339 광주광역시 서구청장배 호남권 생활체육 탁구대회 ... 댓글5 M 고고탁 10.08 5478
338 한중일 아시아 시니아 라지볼 탁구대회 (단체전 우승) 댓글2 M 고고탁 10.02 5200
337 2011년 회장기 한국실업탁구대회 스케치 --> 대우증권, 한국마사회 우승하다. 댓글11 M 고고탁 10.01 4995
336 당예서의 귀환.... 댓글15 M 고고탁 10.01 6375
335 제32회 세계탁구선수권 대회 단체전 우승자 박미라 전 국가 대표 댓글3 M 고고탁 09.26 6447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XU XinCHN
2FAN Zhendong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CALDERANO HugoBRA
7BOLL TimoGER
8Liang JingkunCHN
9Falck MattiasSWE
10Lin Yun-juTAI
11NIWA KOKIJPN
12OVTCHAROVGER
13Mizutani JunJPN
14Jang WoojinKor
15Franziska Patrick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