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이 없습니다.
주요 탁구 사이트

김경아의 못다한 이야기.....

M 고고탁 9 8,429

개인적으로 너무나 좋아하는 선수입니다.

같이 이야기는 나눠보진 못했지만,

김경아의 탁구를 보는 것만으로도 김경아를 아는 것 처럼 느껴집니다.

 

아래 사복입은 김경아 사진이 있습니다.

선수로서가 아닌 여자로서도 아릅답고 화사하게 빛나 보입니다.

이제는 일상인으로 돌아와 아이도 갖고 여자의 삶을 행복하게 누리기를 바랍니다.

 

이에리사, 이수자, 양영자, 현정화를 뒤를 이은 우리나라 탁구여왕 계보로는 단연코 김경아선수일겁니다.

 

은퇴시합을 언제할지 모르겠지만, 그때는 사진 한번 촬영하고 싶군요.

아마도 깍신으로서는 이만한 선수가 앞으로 나오긴 힘들겁니다.

-------------------------------------------------------------------------------------

아래는 동아일보 기사를 펌했습니다.

이해해줄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울지마!런던/노메달리스트의 못다 한 이야기]<1>女탁구 맏언니 김경아

 

“메달 못딴것보다 날 못이긴게 아쉬워”

김경아.jpg 

여자탁구 국가대표로 10년을 뛴 김경아는 2012 런던 올림픽을 끝으로 대표팀 유니 폼을 벗는다. 그는 “런던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지 못해 아쉬웠지만 탁구인생 27년 을 후회 없이 뛰었다”고 했다. 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iframe style="DISPLAY: none" id="photolinkframe" src="http://p.lumieyes.com/encodeB_donga.asp?domain=http%3A%2F%2Fnews.donga.com%2F3%2Fall%2F20120831%2F49004047%2F1&idx_campaign=3890,4966&ev=PV"></iframe>

 

《지난 4년간 피보다 진한 땀을 흘렸다. ‘태극마크를 달았다’는 자부심으로 버텼다. 그러나 올림픽 시상대에는 오르지 못했다. 그들은 노메달리스트다. 한국이 런던 올림픽(7월 27일∼8월 12일)에서 종합 5위(금 13, 은 8, 동메달 7개)에 올랐지만 그들은 조용히 귀국했다. 끝까지 최선을 다했던 그들, 노메달 리스트들의 못다 한 이야기를 소개한다.》
‘아이를 갖고 싶었다. 내 나이 서른다섯. 결혼(2007년 6월)한 지 5년째. 그래도 참아야 했다. 올림픽 메달이 필요했다. 나를 대신할 후배가 없었다. 나이가 들어서도 라켓을 들어야만 했다. 나 자신과의 싸움에서 승자로 남길 바랐다. 그 소망은 이뤄지지 않았다. 런던 올림픽 여자 탁구 단체전 4위. 메달도 박수도 없었다. 억울했다. 남편을 홀로 남겨둔 채 태릉선수촌에서 살다시피 했던 나날들. 이대로 대표팀 유니폼을 벗는다는 게 속상했다. 지난 4년간 흘렸던 땀과 눈물은 신기루처럼 사라졌다. 경기가 끝난 뒤 무대 뒤편으로 걸어 나오며 절대 울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취재진이 나를 향해 “고생했다”고 위로했다. 가슴이 울컥했다. 스스로에 대한 자책과 후배에 대한 미안함이 교차했다. 나의 마지막 올림픽은 그렇게 막을 내렸다.’

공을 노려보는 눈매가 매섭다. 김경아는 2012 런던 올림픽에서 여자 탁구의 ‘맏언니’답게 최선을 다했지만 단식 8강, 단체전 4위에 머문 뒤 눈물을 흘렸다. 동아일보DB

여자 탁구의 ‘맏언니’ 김경아(35)는 런던 올림픽 여자 탁구 단체전 3, 4위전에서 싱가포르에 0-3으로 진 뒤 서럽게 울었다. 경기 직후 불 꺼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인터뷰를 하면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이를 지켜보던 현정화 총감독도 끝내는 울음을 터뜨렸다. 평소 냉정하기로 소문난 그의 눈물은 의외였다. 현 감독은 울먹이며 이렇게 말했다. “몇 번이나 ‘힘들어 그만두고 싶다’는 걸 다독이며 여기까지 왔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준 경아가 눈물을 흘리니 나도 가슴 아팠다.”

현 감독과 김경아는 이날 술잔을 기울이며 밤을 지새웠다. 스승은 마지막까지 대표팀을 이끌어준 노장에게 각별한 고마움을 전했다. 현 감독은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어학연수를 떠나며 김경아에게 “이제는 세 식구로 놀러오라”고 했다. 남편 그리고 2세와 함께 오라는 얘기였다.


김경아는 올림픽 폐막을 이틀 앞두고 조용히 인천행 비행기에 올랐다. 쓸쓸한 귀국길이었다. 그런 그를 27일 서울에서 다시 만났다. 그는 “귀국해서도 한동안 공황 상태였다”고 했다. 메달을 따지 못한 허전함은 채워지지 않았다. 일주일을 멍하니 보낸 뒤에야 앞이 보이기 시작했다. 내가 못 이룬 꿈을 후배를 가르쳐 다시 키워 보자고 다짐했다.

김경아는 “메달을 못 딴 것보다 나 자신을 이기지 못한 게 아쉬웠다”고 했다. 그도 그럴 것이 올해 초 국제탁구연맹(ITTF) 오픈 대회에서 3차례나 우승했다. 연습한 대로만 하면 금메달도 노려볼 만하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그런데 정작 런던 올림픽에선 몸이 무거웠다. 여자 단식에선 8강에, 단체전에선 4위에 머물렀다. 주무기인 커트 수비도 날카로움이 떨어졌다. “문제는 내 조급한 마음에 있었다. 예선에서 하루 한 경기만 하다 보니 불안했다. 여가 시간에 휴식 대신 러닝을 하고 웨이트 훈련을 한 게 오히려 독이 됐다. 오버페이스가 경기력 저하로 이어졌다.”

하지만 이미 지나간 일이다. 김경아는 대표팀 유니폼을 벗은 대신 지도자로 나서기로 했다. 소속팀인 대한항공 코치를 맡는 것이다. 그는 “아이를 가지면 선수생활은 자연히 못한다. 나와 같은 스타일인 수비 전형 선수를 가르치는 코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김경아는 초등학교 2학년 때 취미로 탁구를 시작했다. 그 인연으로 27년간 탁구만 생각하며 살았다. 2002년 부산 아시아경기 직후 도쿄 오픈에서 우승하며 태극마크를 달았다. 2004년 아테네 올림픽 여자 단식 동메달,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단체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런던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지 못했을 뿐이다.

김경아는 “탁구 선수로 후회 없는 삶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10년 뒤 자신의 모습을 어떻게 그리고 있을까. “올림픽 여자 탁구 대표팀 코치로 못다 한 금메달 꿈을 이루고 싶다”는 답이 돌아왔다.

황태훈 기자 beetlez@donga.com blog_icon

,

Comments

27 화수탁

노장의 투혼 아름답습니다 농구의 허재, 야구의 박찬호 기억에 남는 노장입니다

99 cs

profile남편을 홀로 남겨 둔채 태릉선수촌에서 살다시피 했다는 글에서 찡한 감동이 왔습니다.

라켓을 든 저 눈빛 인상적입니다. 

김경아 선수여!!  우리 국민 모두에게 기억에 남는 노장입니다.

52 탁구친구

김경아 선수...

마지막 투혼 불사르며 최선을 다했습니다.

 

아낌없는 박수를 보냅니다.

은퇴 후에는 멋진 탁구선배로서,

그리고 지도자로도 한국탁구 발전에 기여해주길 바랍니다.

45 배움이

노장은 죽지 않는다, 다만 사라질 뿐이다.

56 안토시안

그동안 이겨왔던 평탄웨이에게 져서 더 억울했을 듯 싶어요~

3 소나무등대

수고 많으셨어요................정말요

1 gangssem

코긑이 찡하네요

6 탁객

결국은 그런설움이 유승민을 만들어냈기에 김경아선수의 설움이 어느선수에게 또다른 영광을 만들어낼것입니다.

99 명상
감사합니다~~~~
홈 > 탁구소사
탁구소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4444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4613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8 M 고고탁 10.28 27896
433 순수 아마초고수 탁구선수들 중에서 과연 어느분이 가장 강할지... 댓글11 11 튼튼기초 05.11 7498
432 중국탁구의 역동성과 탁구의 대중화 댓글7 43 새롬이 05.09 5468
431 진정한 탁구 고수를 찾아서 댓글29 43 새롬이 05.07 6367
430 발트너가 뽑은 각 분야 최고의 선수들 댓글15 30 Laboriel 05.06 7999
429 여자탁구 에이스 류지혜-김경아 그리고 김무교, 이은실 댓글3 M 고고탁 04.29 8185
428 현정화를 능가했던 박영순 선수 - 포핸드 연속공격으로 세계를 제패하다 댓글9 43 새롬이 04.19 7300
427 코리아오픈에서 제기된 문제점 및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유치에 대한 단상 댓글15 M 고고탁 04.16 5658
426 2013년 코리아오픈국제탁구대회에서 가장 화제가 되었던 사건들... 댓글44 M 고고탁 04.08 7037
425 탁구 저변확대를 위한 생각 댓글19 15 부천랠리왕 03.25 5595
424 주세혁 오상은 선수 태극마크 자진반납??? 댓글19 38 Grrr... 03.24 6367
423 오브챠로프의 피앙세 Jenny Mellström에 대한 이런 저런 이야기 댓글8 M 고고탁 01.30 20495
422 은퇴 준비하는 김경아 그녀의 마지막 선택 댓글4 M 고고탁 01.14 23136
421 2012 전국남녀중고학생탁구대회 현장 스케치 및 인물전 댓글17 M 고고탁 12.29 7712
420 독일과 미국에 탁구장이 있나요? 댓글8 1 탁구를즐기는탁구인 12.31 7645
419 실업탁구 내년 리그제 부활… 프로화 재도전 댓글13 M 고고탁 12.21 5817
418 2012년 세계주니어탁구선수권대회 남여단식 결과 댓글8 M 고고탁 12.17 6296
417 2012년 세계주니어탁구선수권대회 남녀 개인단식 중간 결과... 댓글2 M 고고탁 12.15 6221
416 런던올림픽에서 딩닝이 리샤오샤에게 진 이유는? -->탁구선수필독 댓글16 M 고고탁 12.14 7897
415 유승민 선수 항조우 인터뷰에서 자신의 은퇴시기를 말하다. 댓글5 M 고고탁 12.09 6783
414 중국탁구학교 방문기 2탄 댓글28 M 고고탁 11.19 7774
413 중국탁구의 저력은 무엇인가? -->중국탁구학교 방문기 댓글42 M 고고탁 11.16 6958
412 2012 MBC탁구최강전 동호인 최강자 초청 우승자를 맞춰라! 댓글194 M 고고탁 11.06 12104
411 2012년 MBC 탁구최강전을 보면서 달라진 분위기 스케치... 댓글6 M 고고탁 11.14 8277
410 중국탁구를 넘기 위해서는...6)중국선수와 한국선수의 실력차이는... 댓글16 M 고고탁 10.02 6391
409 중국탁구를 넘기 위해서는...5)한국탁구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서 1) 댓글10 M 고고탁 09.14 4565
408 중국탁구를 넘기 위해서는...4)탁구선수 수를 늘리자 댓글15 M 고고탁 09.11 5644
407 중국탁구를 넘기 위해서는...3)한국탁구 저변확대를 위해서 댓글12 M 고고탁 09.10 5424
406 중국 탁구를 넘기 위해서는...2)지피지기면 백전불태다(知彼知己百戰不殆) 댓글15 M 고고탁 09.07 4914
405 중국탁구를 넘기 위해서는... 1)중국탁구가 강한 이유는 댓글14 M 고고탁 09.06 5440
404 오늘 열렸던 2012년 회장기 한국실업탁구대회 결승전 결과 및 보고 댓글18 M 고고탁 09.21 7457
403 이별을 준비하는 8년 짝꿍 박미영과 김경아 선수 댓글4 M 고고탁 09.26 5580
402 제 20회 한중일 탁구 주니어대표 교류전이 끝났습니다. 댓글9 M 고고탁 08.27 5131
401 한중일 탁구 주니어대표 교류전 첫날... 댓글11 M 고고탁 08.26 4725
열람중 김경아의 못다한 이야기..... 댓글9 M 고고탁 08.31 8430
399 28회 대통령기 전국시도 탁구대회 이모저모.. 댓글16 M 고고탁 08.15 5782
398 제28회 대통령기 전국시도 탁구대회를 다녀왔습니다. 댓글11 M 고고탁 08.12 6114
397 런던올림픽 탁구 여자단체전 금, 은, 동 메달리스트.... 댓글3 M 고고탁 08.08 5935
396 런던올림픽 탁구 스타로 떠오른 미국의 아리엘싱 선수..... 댓글9 M 고고탁 08.08 7508
395 결승에 진출한 한국남자탁구대표팀의 선전 --> 홍콩을 완파하다. 댓글8 M 고고탁 08.07 44799
394 한국여자탁구대표팀과 중국여자대표팀의 준결승 경기 사진 댓글3 M 고고탁 08.07 6849
393 조양호 회장, 탁구협회 맡아 최우수 단체로 탈바꿈 댓글3 M 고고탁 07.20 4398
392 [동네사람] "힘든 일 날려주는 탁구, 늘 위안 받죠" 댓글2 M 고고탁 07.12 4349
391 광주의 명소 은세헌탁구교실 개관하다... 댓글17 M 고고탁 06.10 11532
390 이번 코리아오픈에서 만난 사람들 1).......... 댓글11 M 고고탁 05.20 5513
389 이번 코리아오픈에서 만난 사람들 2).......... 댓글9 M 고고탁 05.20 4937
388 2012년 코리아오픈탁구대회에 가서 탁구스타들을 만나다. 댓글21 M 고고탁 05.17 8928
387 탁구동호인이 본 "영화 코리아" 리뷰 댓글28 M 고고탁 05.06 8537
386 ‘남녀북남’ 현정화, 김국철이 최고 ‘인기’ 댓글1 M 고고탁 05.01 4655
385 현정화선수 스토리 - 이분희 선수는 어떻게 살고 있을까? 댓글10 1 갤럭시 04.20 10533
384 유남규감독님, 정상은 선수를 런던올림픽 국가대표에 포함시켜 주기 바랍니다. 댓글9 1 wmf 04.20 5045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XU XinCHN
2FAN Zhendong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Lin Yun-juTPE
7CALDERANO HugoBRA
8Falck MattiasSWE
9Liang JingkunCHN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Niwa KokiJPN
13JEOUNG YoungsikKOR
14Franziska PatrickGER
15Miztani JunJP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