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김경아의 못다한 이야기.....

M 고고탁 9 8,479

개인적으로 너무나 좋아하는 선수입니다.

같이 이야기는 나눠보진 못했지만,

김경아의 탁구를 보는 것만으로도 김경아를 아는 것 처럼 느껴집니다.

 

아래 사복입은 김경아 사진이 있습니다.

선수로서가 아닌 여자로서도 아릅답고 화사하게 빛나 보입니다.

이제는 일상인으로 돌아와 아이도 갖고 여자의 삶을 행복하게 누리기를 바랍니다.

 

이에리사, 이수자, 양영자, 현정화를 뒤를 이은 우리나라 탁구여왕 계보로는 단연코 김경아선수일겁니다.

 

은퇴시합을 언제할지 모르겠지만, 그때는 사진 한번 촬영하고 싶군요.

아마도 깍신으로서는 이만한 선수가 앞으로 나오긴 힘들겁니다.

-------------------------------------------------------------------------------------

아래는 동아일보 기사를 펌했습니다.

이해해줄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울지마!런던/노메달리스트의 못다 한 이야기]<1>女탁구 맏언니 김경아

 

“메달 못딴것보다 날 못이긴게 아쉬워”

김경아.jpg 

여자탁구 국가대표로 10년을 뛴 김경아는 2012 런던 올림픽을 끝으로 대표팀 유니 폼을 벗는다. 그는 “런던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지 못해 아쉬웠지만 탁구인생 27년 을 후회 없이 뛰었다”고 했다. 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iframe style="DISPLAY: none" id="photolinkframe" src="http://p.lumieyes.com/encodeB_donga.asp?domain=http%3A%2F%2Fnews.donga.com%2F3%2Fall%2F20120831%2F49004047%2F1&idx_campaign=3890,4966&ev=PV"></iframe>

 

《지난 4년간 피보다 진한 땀을 흘렸다. ‘태극마크를 달았다’는 자부심으로 버텼다. 그러나 올림픽 시상대에는 오르지 못했다. 그들은 노메달리스트다. 한국이 런던 올림픽(7월 27일∼8월 12일)에서 종합 5위(금 13, 은 8, 동메달 7개)에 올랐지만 그들은 조용히 귀국했다. 끝까지 최선을 다했던 그들, 노메달 리스트들의 못다 한 이야기를 소개한다.》
‘아이를 갖고 싶었다. 내 나이 서른다섯. 결혼(2007년 6월)한 지 5년째. 그래도 참아야 했다. 올림픽 메달이 필요했다. 나를 대신할 후배가 없었다. 나이가 들어서도 라켓을 들어야만 했다. 나 자신과의 싸움에서 승자로 남길 바랐다. 그 소망은 이뤄지지 않았다. 런던 올림픽 여자 탁구 단체전 4위. 메달도 박수도 없었다. 억울했다. 남편을 홀로 남겨둔 채 태릉선수촌에서 살다시피 했던 나날들. 이대로 대표팀 유니폼을 벗는다는 게 속상했다. 지난 4년간 흘렸던 땀과 눈물은 신기루처럼 사라졌다. 경기가 끝난 뒤 무대 뒤편으로 걸어 나오며 절대 울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취재진이 나를 향해 “고생했다”고 위로했다. 가슴이 울컥했다. 스스로에 대한 자책과 후배에 대한 미안함이 교차했다. 나의 마지막 올림픽은 그렇게 막을 내렸다.’

공을 노려보는 눈매가 매섭다. 김경아는 2012 런던 올림픽에서 여자 탁구의 ‘맏언니’답게 최선을 다했지만 단식 8강, 단체전 4위에 머문 뒤 눈물을 흘렸다. 동아일보DB

여자 탁구의 ‘맏언니’ 김경아(35)는 런던 올림픽 여자 탁구 단체전 3, 4위전에서 싱가포르에 0-3으로 진 뒤 서럽게 울었다. 경기 직후 불 꺼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인터뷰를 하면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이를 지켜보던 현정화 총감독도 끝내는 울음을 터뜨렸다. 평소 냉정하기로 소문난 그의 눈물은 의외였다. 현 감독은 울먹이며 이렇게 말했다. “몇 번이나 ‘힘들어 그만두고 싶다’는 걸 다독이며 여기까지 왔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준 경아가 눈물을 흘리니 나도 가슴 아팠다.”

현 감독과 김경아는 이날 술잔을 기울이며 밤을 지새웠다. 스승은 마지막까지 대표팀을 이끌어준 노장에게 각별한 고마움을 전했다. 현 감독은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어학연수를 떠나며 김경아에게 “이제는 세 식구로 놀러오라”고 했다. 남편 그리고 2세와 함께 오라는 얘기였다.


김경아는 올림픽 폐막을 이틀 앞두고 조용히 인천행 비행기에 올랐다. 쓸쓸한 귀국길이었다. 그런 그를 27일 서울에서 다시 만났다. 그는 “귀국해서도 한동안 공황 상태였다”고 했다. 메달을 따지 못한 허전함은 채워지지 않았다. 일주일을 멍하니 보낸 뒤에야 앞이 보이기 시작했다. 내가 못 이룬 꿈을 후배를 가르쳐 다시 키워 보자고 다짐했다.

김경아는 “메달을 못 딴 것보다 나 자신을 이기지 못한 게 아쉬웠다”고 했다. 그도 그럴 것이 올해 초 국제탁구연맹(ITTF) 오픈 대회에서 3차례나 우승했다. 연습한 대로만 하면 금메달도 노려볼 만하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그런데 정작 런던 올림픽에선 몸이 무거웠다. 여자 단식에선 8강에, 단체전에선 4위에 머물렀다. 주무기인 커트 수비도 날카로움이 떨어졌다. “문제는 내 조급한 마음에 있었다. 예선에서 하루 한 경기만 하다 보니 불안했다. 여가 시간에 휴식 대신 러닝을 하고 웨이트 훈련을 한 게 오히려 독이 됐다. 오버페이스가 경기력 저하로 이어졌다.”

하지만 이미 지나간 일이다. 김경아는 대표팀 유니폼을 벗은 대신 지도자로 나서기로 했다. 소속팀인 대한항공 코치를 맡는 것이다. 그는 “아이를 가지면 선수생활은 자연히 못한다. 나와 같은 스타일인 수비 전형 선수를 가르치는 코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김경아는 초등학교 2학년 때 취미로 탁구를 시작했다. 그 인연으로 27년간 탁구만 생각하며 살았다. 2002년 부산 아시아경기 직후 도쿄 오픈에서 우승하며 태극마크를 달았다. 2004년 아테네 올림픽 여자 단식 동메달,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단체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런던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지 못했을 뿐이다.

김경아는 “탁구 선수로 후회 없는 삶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10년 뒤 자신의 모습을 어떻게 그리고 있을까. “올림픽 여자 탁구 대표팀 코치로 못다 한 금메달 꿈을 이루고 싶다”는 답이 돌아왔다.

황태훈 기자 beetlez@donga.com blog_icon

,

Comments

28 화수탁

노장의 투혼 아름답습니다 농구의 허재, 야구의 박찬호 기억에 남는 노장입니다

99 cs

profile남편을 홀로 남겨 둔채 태릉선수촌에서 살다시피 했다는 글에서 찡한 감동이 왔습니다.

라켓을 든 저 눈빛 인상적입니다. 

김경아 선수여!!  우리 국민 모두에게 기억에 남는 노장입니다.

54 탁구친구

김경아 선수...

마지막 투혼 불사르며 최선을 다했습니다.

 

아낌없는 박수를 보냅니다.

은퇴 후에는 멋진 탁구선배로서,

그리고 지도자로도 한국탁구 발전에 기여해주길 바랍니다.

47 배움이

노장은 죽지 않는다, 다만 사라질 뿐이다.

57 안토시안

그동안 이겨왔던 평탄웨이에게 져서 더 억울했을 듯 싶어요~

3 소나무등대

수고 많으셨어요................정말요

1 gangssem

코긑이 찡하네요

6 탁객

결국은 그런설움이 유승민을 만들어냈기에 김경아선수의 설움이 어느선수에게 또다른 영광을 만들어낼것입니다.

99 명상
감사합니다~~~~
홈 > 탁구소사
탁구소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드디어 공식적인 국내 탁구대회가 시작됩니다. 댓글15 M 고고탁 06.03 1442
고고탁,탁구인탁구사랑 카카오톡 실시간상담 오픈했습니다! 댓글10 M 고고탁 05.08 2236
광고] 제 글을 묶은 파일을 올립니다^^ 댓글11 M 걍벽 04.07 1227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5056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6 M 고고탁 10.13 5051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8 M 고고탁 10.28 28788
548 마롱 쑤저우세탁 우승하고 무관의 제왕을 벗어나다. 댓글16 M 고고탁 05.03 6124
547 딩닝의 우승으로 여단은 끝나는군요. 그러나 이상하게도... 댓글29 M 고고탁 05.02 3308
546 양하은/쉬신의 혼합복식 우승과 그 이면을 들여다보며.. 댓글24 M 고고탁 05.02 4458
545 이상수의 승리를 보면서 독수리 5형제를 생각하다. 댓글15 M 고고탁 04.30 3316
544 제61회 전국남녀종별탁구대회 소식 댓글25 M 고고탁 04.13 4487
543 중국라바 사용 의무화 댓글14 40 라윤영 03.27 4406
542 독일 오픈 대회 결승전 관전평 댓글18 19 光속 드라이브 03.23 2858
541 독일 오픈 보면서 정말 허탈 하네요 댓글19 6 바보왕자 03.20 3875
540 일본의 얼짱 후쿠아라 아이를 보면서 한국탁구를 반추하다. 댓글27 M 고고탁 03.18 4509
539 [속보] 대한체육회와 국민생활체육회 통합 안건이 국회 교문상임위 통과 댓글15 M 고고탁 02.25 3640
538 이 애가 12살인데 한국선수 킬러 린드크비스트를 완패시켰답니다. 댓글33 M 고고탁 02.21 5265
537 2명의 탁구강사가 가르쳐주는게 제각기 다를때는 어떻게 해야되는지요? 댓글32 1 레첼고고탁 01.20 4463
536 2015년 대만 명인전 대회를 보고나서.. 댓글6 M 고고탁 01.05 4530
535 하체 근육 강화 식품 댓글9 23 난자유인 12.09 3749
534 탁구의 좋은 점과 나쁜 점 댓글19 M 고고탁 12.30 6698
533 최근에 일련의 사태를 보는 운영자가 아닌 저의 입장. 댓글24 M 고고탁 12.21 3643
532 중국 장이닝선수의 경력 ? 댓글7 1 badguy 12.11 3707
531 펜홀더 탁구 감독과 코치 ---> 보이는 것만이 전부가 아니다. 댓글15 M 고고탁 11.11 5789
530 광주전남 대 전국최강자 동호인 맞짱 대결 댓글34 M 고고탁 10.29 7800
529 장지커의 남자월드컵 우승과 분노의 세레머니를 보면서... 댓글53 M 고고탁 10.27 6333
528 인천아시안게임 탁구경기 특집 3)인천아시안게임 탁구경기 결승전 풍경 댓글16 M 고고탁 10.14 6226
527 인천아시안게임 탁구경기 특집 2)한국탁구 아시안게임에서 얻은 성적의 의미 댓글11 M 고고탁 10.12 3732
526 인천아시안게임 탁구경기 특집 1)탁구경기의 성공여부 댓글9 M 고고탁 10.08 4291
525 10월 2일 아시안게임 탁구경기 아쉬웠던 순간들... 댓글5 M 고고탁 10.03 3772
524 아시안게임 탁구경기)-오늘 남자단체전 결승 마롱과 주세혁 경기 보셨습니까? 댓글27 M 고고탁 09.30 5227
523 한가위와 함께 온 기쁜 소식 동아시아호프스 싹슬이 쾌거 댓글24 M 고고탁 09.05 6711
522 탁구지도자와 성적 그리고 중국지도자 수입의 문제 댓글28 M 고고탁 08.27 4507
521 라면상무와 특권 그리고 대통령배시도대항대회에서의 비특권 댓글5 M 고고탁 08.21 3496
520 국가대표의 위치와 KDB대우증권의 독주를 살피며.... 댓글22 M 고고탁 08.18 3919
519 2014년 대통령배 시도대항탁구대회 --> 시군청팀의 반란. 댓글15 M 고고탁 08.15 4675
518 1편)영화 명량을 보면서 느낀 점 그리고 한국 탁구가 배워야 할 점... 댓글8 M 고고탁 08.11 3778
517 하당탁구교실에서 김택수와 고고탁의 대결 예정 댓글24 M 고고탁 08.06 5641
516 "외국수입선수 3년 국내시합 출전제한"에 대한 현정화 감독의 변 댓글18 M 고고탁 08.05 4380
515 안녕하세요. 오광헌입니다.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댓글38 26 차도남 07.08 5058
514 인천아시안게임과 유남규 감독의 선택 댓글6 M 고고탁 07.07 4182
513 탁구장 회원 제명 시킬 권리는 누가 가지고 있죠? 댓글20 11 조팔계셔 07.06 5190
512 아시안게임 일본국가대표 선발팀에 13살짜리 소녀 히라노 미우 승선하다.. 댓글10 M 고고탁 07.04 4756
511 북한에서 만든 다큐 "장하다 코리아 탁구팀"에 나오는 이유성, 김택수 댓글20 M 고고탁 07.22 7043
510 번역된 자막이 있는 마롱과 판젠동의 경기를 보고나서 : 약점을 숨기고 강점을 살린다 댓글7 43 새롬이 07.14 4828
509 대한탁구협회 조양호회장의 결단을 촉구한다 댓글7 26 고고탁 07.12 3913
508 춘천시청 윤길중 감독 입니다. 댓글50 4 자이안트 06.23 10012
507 호주 사회인 탁구 시스템 댓글12 15 KOTI 06.17 3964
506 국제탁구연맹과 대한탁구협회 그리고 일본 댓글25 43 새롬이 06.15 3330
505 우리나라 탁구계는 민주적인가? 댓글19 M 고고탁 06.09 4906
504 라스트 펜홀더 유승민과 이정우 댓글27 M 고고탁 06.07 7414
503 KDB 대우증권 김택수 감독입니다. 댓글97 3 탁구김택수 06.04 8942
502 대우증권, 남녀탁구단 해체 검토 ---> 다시 한번 비극이 재연되다. 댓글48 M 고고탁 05.30 7607
501 오십견에 대해서 댓글6 43 새롬이 12.01 3794
500 테니스 엘보에 대해서 댓글4 43 새롬이 11.27 4662
499 중국 탁구 해설로 바라본 현대 탁구 댓글11 43 새롬이 06.02 5921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FAN ZhendongCHN
2XU XinCHN
3MA LongCHN
4HARIMOTO TomokazuJPN
5LIN GaoyuanCHN
6CALDERANO HugoBRA
7Lin Yun-juTPE
8Liang JingkunCHN
9Falck MattiasSWE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WANG ChuqinCHN
13Niwa KokiJPN
14JEOUNG YoungsikKOR
15PITCHFORD LiamENG
16Franziska Patrick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