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김택수 국가대표 감독님과 탁구를 이야기하다. (김택수 감독님 이야기)

M 고고탁 1 6,983

김택수감독1.jpg 이 한장의 사진. '2004 아테네(Athene) 올림픽' 남자 개인 단식 결승전에서 유승민 선수가 이면 타법의 완성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던 중국의 왕하오 선수를 물리치고 우승이 확정되던 바로 그 순간. 2004년 아테네 올림픽 출전이 결정 되었음에도 후배들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 출전 자체를 포기하고 벤치를 지키던 김택수 현 국가대표 감독이 까까머리의 앳된 후배에게 훌쩍 뛰어 올라 얼싸안고 환호하는 모습이 담긴 이 한장의 사진. 비록 선수 시절 세계 최고의 기량을 인정 받은 김택수 감독이었지만 언제나 메이저 대회의 우승과는 유난히 인연이 멀었던 현역 시절의 아쉬움 때문이었을까요? 그는 김택수 자신의 이름 석자가 정확히 박힌 라켓을 들고 우승까지 차지한 유승민 선수와 함께 그동안의 안타까움과 회한을 일순간에 날려 버리는 듯한 감격적인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지난 2월 3일 대한탁구협회는 두번의 팀 내홍으로 산만해진 팀을 재건하기 위해 대표팀 감독직을 사퇴한 유남규 현 농심삼다수 감독 후임으로 2007년 5월 재창단 된 대우증권 탁구단을 이끌고 있는 김택수 감독을 유남규 감독 후임으로 선임하게 되는데요, 6년전 아테네의 기적에 함께했던 왕년의 탁구 스타는 최근 여러가지 어려움에 봉착해있는 한국 탁구의 해결사로 팬들의 많은 기대속에 남자 탁구 국가대표팀의 지휘봉을 넘겨 받게 됩니다. 제56회 전국 남녀 종별선수권대회가 한창이던 지난 7월 6일 구미의 실내체육관에서 우리나라 남자 탁구 국가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김택수 감독님을 직접 만나 탁구에 관한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가 있었습니다.     김택수(국가대표 감독) - "어려운 상황에서 팀을 이끌어왔기 때문에 선수들과 대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걸 깨달았다. 선수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도록 내가 먼저 솔선수범하고 끊임없이 대화를 나누겠다. 그래야만 선수들이 강한 훈련도 마다하지 않는 믿음이 생긴다. 소통의 리더십을 발휘하겠다"(출처 : 연합뉴스 2010년 2월 3일자)    
감독데뷔 첫 세계선수권  김택수감독2.jpg      
- 김택수 감독님 안녕하세요. 최근에 세계선수권대회 준비하시고, 참가하시느라 무척 수고가 많으셨습니다. '2010 모스크바(Moscow) 세계선수권' 대회가 올해 국가대표 감독직 맡으시고 처음 치른 메이저 대회였는데요, 현역 시절 워낙 뛰어난 스타 선수 출신이시라 대회에 임하는 부담도 꽤 크셨을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 세계선수권에 참가해서가 아니라 감독이라는 자리는 항상 부담을 느끼는 자리인데, 팀을 이끌고 있다는 책임감 때문에 늘 부담이고, 팬들의 기대치보다 떨어지지 않는 성적에 대한 부담도 큰 것 같습니다. 어떤 때는 그 모든 것들이 스트레스입니다.     - '2010 모스크바 세계선수권'을 전체적으로 평가해주십시오.    ▶ 세계선수권 대회 같이 큰 대회에 참가 하게 되면 한경기 한경기 긴장감이 상당한데 주세혁, 오상은, 유승민 세 선수들이 큰 대회 경험을 바탕으로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 것 같습니다.     - 이번 대회에서 가장 아쉬웠던 점은?    ▶ 시합을 보셔서 아시겠지만, 세계를 주도하는 탁구의 흐름은 확실히 변하고 있습니다. 한국 탁구는 세계의 변화에 대해 대응하는 것이 약간 늦었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되었는데, 변화라는 큰 테두리속에 우리는 기존의 예전 탁구를 많이 고수하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 변화라는 것에 대해 좀 더 구체적으로 알려주십시오.    ▶ 변화가 전체적인 것을 말하는 것이지 어느 일 부분만을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닙니다. 확실히 김완 시절에는 김완 시절의 탁구가 존재 했고, 김택수, 유남규 시절에는 김택수, 유남규의 시절의 탁구가 오상은, 유승민 시절에는 오상은 유승민 선수가 성적을 내고 세계에서 통하는 탁구가 존재했습니다. 풋워크와 스피드를 중심으로 한 탁구에서 힘을 바탕으로 한 회전 중심의 탁구로의 변화가 필요합니다.     - 올해 초 김택수 감독님이 대표팀 감독을 맡으시면서 언론사와 인터뷰한 내용을 살펴 보면 유난히 '힘'이라는 단어를 많이 강조한 내용이 보이던데요, 최근에는 '회전'이라는 단어를 많이 강조 하신 내용을 발견할 수가 있습니다. 어떻게 추구하시는 방향에 변화가 있으셨던 겁니까?    ▶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힘이라 표현 하든, 회전이라 표현 하든 전혀 구별할 필요가 없는 내용입니다. 최근에 중국 선수들 플레이 하는 것 보셨지 않습니까? 회전과 스피드 모든 것이 파워 탁구에서 나오는 겁니다. 회전도 힘입니다.  
    - 강한 힘을 바탕으로 한 탁구를 구사하기 위해서는 어떤 훈련이 동반되어야 합니까?    ▶ 단순히 어떤 기술적인 변화를 요구하는 것은 아닙니다. 어려서 부터 훈련이 되어야 하는데, 탁구를 풀어가는 스타일 자체가 빠른 풋웍을 바탕으로 한 속도감있는 탁구 보다는 강한 힘을 위주로 한 탁구 스타일로 성장을 해야 합니다.     독일과의 준결승전   김택수감독3.jpg   (2010 모스크바 세계선수권에서 오상은 선수의 경기 모습)     - 이번 '모스크바 세계선수권'에서의 선수 운용을 살펴 보면 계속해서 1,2번 단식에 주세혁, 오상은 선수를 번갈아 가며 기용해 오셨는데요, 준결승전에서 티모 볼 선수가 이끄는 독일을 맞아서는 주세혁 선수를 3번으로 돌리고 유승민 선수를 1번에 기용하셨습니다. 역대 전적을 알아 보니 주세혁 선수가 독일 대표팀에서 주로 3번에 출전하는 크리스티안 쥐스 선수에게 단 한번도 패배가 없더군요. 역대 전적을 고려한 선수 기용 이었습니까?   ▶ 독일과의 준결승전에서 우리에게 확실한 1점은 3번 단식에서 크리스티안 쥐스 선수와 대결한 주세혁 선수 밖에 없었습니다. 주세혁 선수가 확실하게 1점을 올린다고 했을  때 1번,2번에 출전한 유승민 선수나 오상은 선수 중에 한명이 1점을 더 보태어 2-1의 상황에서 4번 단식을 맞게 되면 독일도 마음이 급해질 수 밖에 없지요. 게임 후반부를 보고 선수 운용을 가져간 겁니다. 모든 대회에서는 세계 최강인 중국을 만나더라도 이길 확율이 가장 큰 방향으로 선수 오더를 짜게 되는데, 독일전도 이기기 위해 감독으로써 최대한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판단을 내린겁니다. 솔직히 팬들이 4강 진출까지만 바라는 것은 아니지 않습니까? 경기를 보셨으면 아시겠지만 독일에게 실력으로 진겁니다.
    - 주세혁 선수의 3번 기용에 의하해 하시는 분들없었습니까?    ▶ 물론 가정은 얼마든지 할 수가 있지만 고심해서 냉정하게 오더를 짠겁니다.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객관적으로 밀렸습니다.
    - 독일과의 경기에서 최대 승부처는 어디였을까요?    ▶ 옵챠로프 선수와 오상은 선수의 2번 단식 경기가 많이 아쉬웠습니다. 앞서도 말씀 드렸지만 오상은 선수가 옵챠로프 선수를 이겼으면 2-1 상황에서 그 뒤의 경기는 아무도 장담할 수 없는 것 아니겠습니까?  옵챠로프 선수는 예전에 비해 실력이 더 많이 좋아졌더군요.     유망주를 키우는 팀  김택수감독4.jpg   (탁구대회에서 선수들에게 작전 지시를 하는 모습)     - 솔직히 지난해 같은 경우 대우증권은 매번 에이스 부재가 느껴지는 아주 약팀으로 여겨 졌는데요, 올해는 정영식 선수의 성장세도 눈에 띄고, 얼마전 윤재영 선수까지 삼성생명에서 이적을 하면서 갑자기 팀 자체에 큰 짜임새가 느껴지는 모습입니다. 지난해에 비해 대우증권의 올해 전력을 평가해 주십시오.   ▶ 물론 당장은 관적인 전력면에서  KT&G나 삼성생명 같은 팀보다는 약한게 사실이지만, 이제는 확실히 게임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여자팀의 성장 또한 눈에 띄는데요, 2,3년만 기다리면 몰라보게 달라져 있을 겁니다. 훈련은 비록 고되고 힘들지만 지도자가 노력하는 만큼 선수들이 올라온다고 확신하고 있습니다.대우증권은 키우는 팀입니다.     - 아무래도 어린 선수들이 경기에 임하면 패했을 때 좌절하거나 하는 모습을 많이 보실 수가 있으실텐데요. 그럴 때는 어떻게 선수들을 대하십니까?    ▶ 선수들이랑 끊임 없이 대화를 하려 노력합니다. 저의 현역 시절 경험을 계속 해서 들려주는데, 중요한 고비를 넘지 못하고 패했던 경험은 그 어떤 선수들보다 제가 많이 가지고 있지 않습니까?(웃음)     김택수감독5.jpg (대우증권 추교성 코치님)     김택수감독7.jpg (대우증권 육선희 코치님)     - 국가대표 감독직을 맡게 되셔서 원 소속 팀에는 다소 소홀하실 수 밖에 없으실 것 같은데요.    ▶ 아무래도 예전보다는 소홀할 수 밖에 없지요. 현재 남자 팀은 추교성 코치가 맡고 있고, 여자 팀은 육선희 코치가 맡고 있는데요, 워낙에 유능하신 분들이라 큰 힘이 됩니다. 시간이 날 때마다 코치들과 계속 해서 통화하면서 훈련 상황 같은 것은 꾸준히 체크하고 있습니다.     정영식 선수의 성장   김택수감독7.jpg     - 정영식 선수의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가 없는데요. 최근에 성장세가 놀랍습니다.    ▶ 최근에 큰 대회를 준비하면서 힘도 많이 붙고 실력적으로도 확실히 성장한 것 같습니다. 얼마전에 일본 오픈 보셨습니까? 10-9에서 패한 미즈타니 준 선수와의 8강전은 정말 아까웠습니다.     - 지난해만 해도 삼성생명의 서현덕 선수나, KT&G의 김민석 선수에 비해 약간 뒤처진다는 느낌도 있었는데요.    ▶ 졸업할 때만 해도 정영식 선수 보다는 서현덕, 김민석 선수가 더 주목을 받은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정영식 선수는 최근에 치열한 경쟁을 통해서 실력으로 태극마크를 가슴에 달았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정영식 선수가 더 뛰어나다는 말은 아니구요. 세 선수는 계속해서 경쟁해 나갈 것이고 올해 초의 세계선수권 국가대표 선발 역시 성장하기 위한 한 과정일 뿐입니다.       (2010 국가대표 상비군 선발전에서의 김택수 감독님과 정영식 선수의 모습)     - 일전에 정영식 선수를 만난 자리에서 '정영식 선수에게 김택수 감독님은 어쩐 존재인가' 하고 물어보니 자신의 꿈을 이룰 수 있게 도와 주시는 분이라고 이야기를 하던데요.    ▶ 저와 정영식 선수는 지도자와 선수의 관계일 뿐입니다. 저에게는 정영식 선수에게 기술을 가르쳐주고 열심히 훈련을 시켜서 게임에서 이기는 선수로 성장시켜야하는 지도자로서의 역할이 가장 중요한 부분입니다.      - 이제 하반기에는 중국에서 개최되는 아시안게임이 기다리고 있는데요, 훈련 계획과 대표팀 선발 계획에 대해 알려주십시오.    ▶ 아시안게임을 대비한 대표팀 선발에 대해서는 아직 상의중이라 뭐라고 말씀 드리기가 그렇습니다. 현재 젊은 선수들이 조금씩 성장을 하고는 있지만 세계 무대에서 검증이 되지도 않았고, 인위적인 세대교체는 절대로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절대적으로 경쟁을 통한 세대교체만이 해답이라 생각합니다.     - 한국 탁구가 또 다시 세계를 제패하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 솔직히 목표를 어디다 정하느냐 하는 것이 참 중요합니다. 아시안게임에 목표를 두게되면 거기에 맞춰서 선수 운용을 하고 훈련을 할 수 밖에 없겠지요. 목표의 기본 틀은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만들어나가야 하지 않겠습니까?         (2009년 9월 대구슈퍼리그에서의 김택수 감독님)      김택수감독8.jpg (출처 : 소후닷컴)     탁구계에서 김택수라는 이름 석자가 가지는 힘은 분명히 있습니다. 그는 현역 시절 수많은 대회에서 중국 선수들의 간담을 서늘하게하는 한국의 대표 탁구 선수 였고, 은퇴 후에도 수많은 승리를 만들어낸 지도자로 우리의 뇌리에 강하게 자리잡고 있습니다. 그런 그가 이제 한국 남자 탁구를 대표하는 국가대표 감독이 되어 소통과 장기적인 안목을 바탕으로 또 한번의 비상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저만 그렇게 느낀 것일까요? 솔직히 이번에는 많이 더딜 것 같은데요, 그래도 뭔가 확실한 변화가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김택수 감독님을 직접 만나 뵈면 솔직히 저 분이 왕년에 그렇게 강한 드라이브로 상대 선수들을 제압해 나가던 세계적인 공격수인가 하는 의구심(?)이 생길 정도로 무척 친절하고, 항상 웃는 모습의 언제나 친근감이 강하게 느껴지는 감독님인데요, 솔직히 별 희한한 동호인 한명이 옆에 붙어서는 이것 저것 물어보는데 짜증 한번 내지 않으시고 친절하고, 성의있게 대답해 주신점, 블로그를 빌어서 다시 한번 감사의 말을 드립니다..^^

, , ,

Comments

99 명상
감사합니다~~~~
홈 > 탁구소사
탁구소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드디어 공식적인 국내 탁구대회가 시작됩니다. 댓글15 M 고고탁 06.03 1353
고고탁,탁구인탁구사랑 카카오톡 실시간상담 오픈했습니다! 댓글10 M 고고탁 05.08 2199
광고] 제 글을 묶은 파일을 올립니다^^ 댓글11 M 걍벽 04.07 1183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5013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5 M 고고탁 10.13 5030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8 M 고고탁 10.28 28748
298 탁구가 왜 한국에선 인기가 없을까요? 라는 질문에 대한 고찰 댓글16 15 부천랠리왕 05.20 3927
297 후쿠아라 아이만 예뻐하는 일본 언론, 왜? 댓글4 M 고고탁 05.21 4970
296 당예서가 보고 싶다.... 댓글11 M 고고탁 05.20 5029
295 테니스엘보우로 봉침치료 받으신 회원님 있으신가요? 댓글11 1 죠스 05.16 5975
294 테니스 엘보는 왜 구부려야 할까?(초보자 님들을 위하여) 댓글14 47 배움이 05.09 8291
293 이기는 탁구, 나를 위한 탁구. 댓글12 1 소오강호 05.09 4426
292 우리나라 탁구인구는 몇명이나 될까요? 추산하면요? 댓글12 2 짜리박★ 05.08 7166
291 일펜식 펜홀드의 황제 니탓쿠사 로린킹의 주인공을 만나보세요.... 댓글5 M 고고탁 05.06 7927
290 [심재희의 레전드인터뷰 ④] '탁구황제' 유남규 댓글15 M 고고탁 05.06 7161
289 조영남가수가 탁구를 잘치는 이유는? 댓글9 M 고고탁 05.01 7129
288 스마트폰(갤럭시S)으로 고고탁 이용하기 댓글13 M 고고탁 04.13 12048
287 2011년 세탁 남자 단식 우승자는 누가 될까요? 투표합니다. 댓글19 M 고고탁 04.29 8391
286 남자선수와 여자선수간의 실력차는? 댓글29 9 김택수의광팬 04.28 5300
285 스포츠-정치의 거리 멀면 멀수록 좋더라<이동윤 선임기자의 스포츠 인사이드> 댓글6 M 고고탁 04.28 3950
284 ‘탁구여왕’ 현정화 “北 이분희가 편지 전해” 깜짝 고백…①편 댓글3 M 고고탁 04.27 5066
283 [ 친구생각 ] 다른시각에서 본 탁구이야기...10 댓글8 54 탁구친구 04.26 4547
282 나와 통일] (9) 현정화 前 탁구국가 대표팀 감독 댓글3 M 고고탁 04.25 10561
281 일본 탁구의 아이콘 후쿠하라 아이 댓글3 M 고고탁 04.24 5859
280 스마트폰으로 고고탁 동영상보는 방법은? 댓글7 5 과객 04.23 6912
279 세계 탁구의 별 현정화 댓글4 M 고고탁 04.22 6099
278 핑퐁으로 뭉친 강희찬 대한항공 탁구감독 가족 --> 아빠처럼 태극마크 달래요 댓글4 M 고고탁 04.20 6312
277 즐거운 탁구장의 조건 댓글5 1 또마네집 04.19 3962
276 탁구애호가 후쿠자와 아키라가『세계탁구』메인 사회에. 서포터는 3년연속 AKB48 댓글1 M 고고탁 04.15 4241
275 지금은 삼성과 대한항공 코치인 이은실 석은미의 환상복식조 소사 댓글2 M 고고탁 04.13 7456
274 양영자 근황 소식 댓글9 M 고고탁 04.13 13164
273 탁구 저변 확대 아이디어... 댓글9 1 연우 04.12 4038
272 네이버와 고고탁과의 관계는? 댓글9 M 고고탁 04.12 3602
271 제 1탄 탁구, 너무 시시하게 보지 맙시다 ! 댓글11 47 배움이 04.06 4485
270 제 3탄 -두려워하지말자 !! 댓글11 47 배움이 04.06 3284
269 탁구 입문자들에게 드리는 제 2탄-실수를 해라 !! 댓글9 47 배움이 04.06 3434
268 스페인오픈 전지희 --> 한국 탁구계에 새로운 별이 뜨다... 댓글13 M 고고탁 04.08 8483
267 어떤 선수의 플레이가 가장 페어플레이라고 생각하나요? 댓글18 M 고고탁 04.10 6179
266 문현정, 세계최강 왕난 꺾었다 댓글1 M 고고탁 04.07 5922
265 장애인 탁구의 전설 이해곤 댓글6 M 고고탁 04.05 5392
264 우리나라의 탁구팀 현황 (초 중 고 대학 실업) 댓글3 M 고고탁 04.03 10546
263 [스타, 그때의 오늘] 핑퐁으로 맺은 ‘국경없는 사랑’ 댓글1 M 고고탁 04.03 2982
262 엄마, 탁구가 좋아 아님 내가 좋아? 댓글12 1 태권브이 03.31 3737
261 세계 1위의 자리를 가장 오래 지킨 선수는? 댓글9 14 뒷면타법연습중 03.30 3704
260 승패의 판가름은 마인드컨트롤이다 댓글8 1 화살처럼 03.30 4703
259 강미순선수의 일기 댓글3 M 고고탁 04.01 5068
258 제37회 전국초등학교 탁구대회 남자 4학년 8강전 경기 댓글18 M 고고탁 04.01 4876
257 80년대 탁구스타콤비 김완·김기택 댓글3 M 고고탁 03.25 13621
256 국가대표로 선발된 양하은 동기 유은총의 초딩때 경기 모습 댓글12 M 고고탁 03.14 5560
255 중국탁구를 보면 생각나는것 댓글7 1 메롱 03.14 5679
254 탁구명문 대아초등학교와 잘친다는 꼬마 탁구선수들.... 댓글1 M 고고탁 03.09 6636
253 2009 일본오픈에서 오상은선수 우승 경기모습 댓글4 2 짜리박★ 03.09 3433
252 주세혁의 뒤를 이을 차세대 수비탁구의 새로운 희망 ‘이승준’ 댓글9 M 고고탁 03.06 6701
251 "탁구로 복음 전해요“ - 제1회 CTS대전방송배 탁구대회 댓글2 M 고고탁 03.04 3948
250 [sbs 스타킹 출연] 할리우드 미녀탁구스타 이수연 동영상 포함 댓글7 M 고고탁 02.21 10608
249 광저우 아시안게임 결승이후 다시 만난 마룽과 왕하오. (2011 UAE 오픈) 댓글2 60 빠빠빠 02.21 4028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FAN ZhendongCHN
2XU XinCHN
3MA LongCHN
4HARIMOTO TomokazuJPN
5LIN GaoyuanCHN
6CALDERANO HugoBRA
7Lin Yun-juTPE
8Liang JingkunCHN
9Falck MattiasSWE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WANG ChuqinCHN
13Niwa KokiJPN
14JEOUNG YoungsikKOR
15PITCHFORD LiamENG
16Franziska Patrick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