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현정화를 능가했던 박영순 선수 - 포핸드 연속공격으로 세계를 제패하다

43 새롬이 9 7,423

박영순.jpg

탁구가 올림픽종목으로 채택된 것은 1988년 입니다. 올림픽에 채택되자마자 유남규 선수가 남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차지했으니 한국 탁구 전성기는 그 때 입니다. 그것도 김기택 선수와 결승에서 만났습니다. 만약 탁구가 1970년대에 채택되었으면 북한 여자 선수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을 겁니다. 세계선수권대회를 2회 연속으로 우승한 선수가 북한의 박영순 선수입니다. 특이한 사항은 북한에서 1975년 켈커타 대회에 박영순 선수 홀로 출전했다고 합니다. 얼마나 외로웠을까요? 탁구 라켓 하나 달랑 들고 인도의 켈커타 대회에 참여했으니.

 

박영순 선수는 켈커타 대회에서 홀로 출전해서 각국의 에이스들과 거의 모든 시합을 마지막 게임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 끝에 승리를 거두었다고 합니다. 월간탁구에 의하면 박영순 선수는 "평소의 연습에서 항상 많은 땀을 흘려라. 그렇게 해야만 기술력을 높이고 시함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교훈을 충실하게 수행했다고 합니다. 현정화 선수보다 더 악바리였나 봅니다. 악바리 정신이 있었기에 홀로 출전한 대회에서 풀세트 접전을 치루면서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을 겁니다. 월간탁구는 "다이내믹한 플레이와 강인한 정신력은 높은 의식을 가지고 매일 매일의 연습을 하지 않으면 습득할 수 없고, 그러한 사실을 박연순 선수는 자신의 플레이와 성적으로 증명해냈다"고 합니다.

 

1956년 평안북도 삭주군에서 출생한 박영순 선수는 1974년 5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5대륙탁구경기대회 여자단식에서 우승하여 두각을 나타냈고 1975년 캘커타 33회 세계탁구선수권 대회와 1977년 4월 영국 버밍엄 34회 세계탁구선수권대회 개인 여자 단식에서 연속으로 우승합니다. 아마도 올림픽에 탁구 종목이 채택되었으면 우승을 했을 겁니다. 1979년 평양 세계선수권 대회에서는 북한이 여자 단체전에서 준우승을 하는 데 큰 기여를 했다고 합니다. 이런 공로로 북한에서는 체육영웅으로 칭송 받았는데 1987년에 일찍 타계하셨습니다.

 

박영순 선수의 주무기는 포핸드 드라이브 후 스매시 공격입니다. 이 기술의 실현을 위해서 박영순 선수는 빠르고 정확한 풋웍을 바탕으로 한 강력한 포핸드 공격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경기장 안에 울려 퍼질 정도의 큰 힘성과 기세를 전면에 표출한 강인한 정신력이 함께했다고 합니다. 박영순 선수의 포어핸드 연속 공격은 1970년대 중 후반의 최고의 공격수로 불리게 했다고 합니다. 이에 대한 기술 포인트를 월간 탁구의 도움으로 새롬이 방식대로 재현해 봅니다. 더 궁금한 분들은 2013년 1월호 월간탁구를 보시기 바랍니다.

 

박영순 선수는 상대방의 하회전된 공을 포핸드 드라이브로 선제를 한다음 반구된 볼을 포핸드 스매시로 공격합니다. 박영순 선수는 포어핸드 드라이브를 중심이동을 정확하게 하여 팔을 한껃 뻗어 스윙합니다. 그 후 박영순 선수는 포핸드 스매시를 위해서 라켓을 탁구대 위보다 높게 들고 기본자세를 유지합니다. 포핸드 드라이브 이후에는 라켓위치가 내려가기 쉬운데 박영순 선수는 라켓 위치를 탁구대 보다 높게 가져가서 다음 스매시 동작을 부드럽게 할 수 있게하여 미스를 최소화 시킵니다. 스매시를 할 때는 팔을 크게 뻗어 스윙을 하여 커다란 스윙을 합니다. 박영순 선수는 여자선수로서는 커다란 스윙이지만 트레이닝을 실시해 단련된 몸으로 커다란 스매시 스윙에도 불구하고 타구자세가 기울어지지 않소 똑바르게 유지하고 있습니다.

 



현정화 선수는 15년이 흐른 1993년 예테보리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여자단식을 우승합니다. 왼손 팬홀더 선수로 드라이브 이후 스매시 공격으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선수를 월간탁구를 통해서 만나보니 그 선수의 위대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생활체육에서 여자 선수들이 따라할 수있는 기술이 아닌가라는 생각을 합니다.

 

탁구공부가 만만치 않음을 다시 한번 느낍니다. 그리고 탁구 기술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는 당연한 사실을,,,,,,이런 고민을 해주게 한 월간탁구에 감사함을 가집니다.

 

월간탁구 화이팅!!

 

Comments

32 자노

잘 읽고 갑니다.

동영상이 있다면 보고 싶네요~~

43 새롬이

나도 보고싶습니다.

동여상 찾기 귀재인 고고탁님이 찾아주실지^^

M 고고탁

탁구강국 대한민국호에 있는 유일한 탁구전문 매거진이 월간탁구입니다.

많이 구독합시다.


전국생활탁구연합회에서 탁구전문 매거진을 창간할려고 하는 움직임이 있었던걸로 알고 있습니다.

탁구의 부흥을 위해서는 좋은 일입니다.

생활탁구 전문 매거진도 필요합니다.


드라이브후 스매쉬가 어려운 이유는 드라이브는 체중 중심이 탁구대 아래에서 시작하고 

스매쉬는 탁구대 위에서 시작하기 때문입니다.


생활탁구에서 조차도 현재는 드라이브가 대세이지만,

이외로 생활탁구 고수중에 스매쉬만으로도 고수라고 불리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이유는 스매쉬와 쇼트만 사용한다면 탁구대 위에서 놀기 때무입니다.

체력 소모도 적고 선제 잡기가 유리하기 때문에 경쟁력 있는 좋은 전형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43 새롬이

생활탁구 전문 매거진 참 좋은 생각입니다.

 

1 타임아웃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1 있는그대로

처음 들어본 이름이네요....

정말 대단한 선수였나 봅니다.

영상을 한번 보고 싶네요....    ^^

1 유학생

잘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2 jjoon

"정신력"

99 명상
감사합니다~~~
홈 > 탁구소사
탁구소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초레이킹 소개 댓글4 M 고고탁 07.26 1607
개봉임박 초레이킹+스윙트랙커 댓글17 M 고고탁 07.25 1938
고고탁,탁구인탁구사랑 카카오톡 실시간상담 오픈했습니다! 댓글10 M 고고탁 05.08 2480
광고] 제 글을 묶은 파일을 올립니다^^ 댓글12 M 걍벽 04.07 1460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8 M 고고탁 10.28 29066
549 일본의 14살 탁구천재와 한국인코치 댓글13 26 차도남 05.04 4283
548 마롱 쑤저우세탁 우승하고 무관의 제왕을 벗어나다. 댓글16 M 고고탁 05.03 6156
547 딩닝의 우승으로 여단은 끝나는군요. 그러나 이상하게도... 댓글29 M 고고탁 05.02 3328
546 양하은/쉬신의 혼합복식 우승과 그 이면을 들여다보며.. 댓글24 M 고고탁 05.02 4493
545 이상수의 승리를 보면서 독수리 5형제를 생각하다. 댓글15 M 고고탁 04.30 3340
544 제61회 전국남녀종별탁구대회 소식 댓글25 M 고고탁 04.13 4513
543 중국라바 사용 의무화 댓글14 41 라윤영 03.27 4435
542 독일 오픈 대회 결승전 관전평 댓글18 19 光속 드라이브 03.23 2877
541 독일 오픈 보면서 정말 허탈 하네요 댓글19 6 바보왕자 03.20 3898
540 일본의 얼짱 후쿠아라 아이를 보면서 한국탁구를 반추하다. 댓글27 M 고고탁 03.18 4534
539 [속보] 대한체육회와 국민생활체육회 통합 안건이 국회 교문상임위 통과 댓글15 M 고고탁 02.25 3658
538 이 애가 12살인데 한국선수 킬러 린드크비스트를 완패시켰답니다. 댓글33 M 고고탁 02.21 5294
537 2명의 탁구강사가 가르쳐주는게 제각기 다를때는 어떻게 해야되는지요? 댓글32 1 레첼고고탁 01.20 4487
536 2015년 대만 명인전 대회를 보고나서.. 댓글6 M 고고탁 01.05 4550
535 하체 근육 강화 식품 댓글9 23 난자유인 12.09 3775
534 탁구의 좋은 점과 나쁜 점 댓글19 M 고고탁 12.30 6733
533 최근에 일련의 사태를 보는 운영자가 아닌 저의 입장. 댓글24 M 고고탁 12.21 3659
532 중국 장이닝선수의 경력 ? 댓글7 1 badguy 12.11 3729
531 펜홀더 탁구 감독과 코치 ---> 보이는 것만이 전부가 아니다. 댓글15 M 고고탁 11.11 5809
530 광주전남 대 전국최강자 동호인 맞짱 대결 댓글34 M 고고탁 10.29 7821
529 장지커의 남자월드컵 우승과 분노의 세레머니를 보면서... 댓글53 M 고고탁 10.27 6357
528 인천아시안게임 탁구경기 특집 3)인천아시안게임 탁구경기 결승전 풍경 댓글16 M 고고탁 10.14 6251
527 인천아시안게임 탁구경기 특집 2)한국탁구 아시안게임에서 얻은 성적의 의미 댓글11 M 고고탁 10.12 3753
526 인천아시안게임 탁구경기 특집 1)탁구경기의 성공여부 댓글9 M 고고탁 10.08 4307
525 10월 2일 아시안게임 탁구경기 아쉬웠던 순간들... 댓글5 M 고고탁 10.03 3793
524 아시안게임 탁구경기)-오늘 남자단체전 결승 마롱과 주세혁 경기 보셨습니까? 댓글27 M 고고탁 09.30 5259
523 한가위와 함께 온 기쁜 소식 동아시아호프스 싹슬이 쾌거 댓글24 M 고고탁 09.05 6734
522 탁구지도자와 성적 그리고 중국지도자 수입의 문제 댓글28 M 고고탁 08.27 4527
521 라면상무와 특권 그리고 대통령배시도대항대회에서의 비특권 댓글5 M 고고탁 08.21 3517
520 국가대표의 위치와 KDB대우증권의 독주를 살피며.... 댓글22 M 고고탁 08.18 3939
519 2014년 대통령배 시도대항탁구대회 --> 시군청팀의 반란. 댓글15 M 고고탁 08.15 4699
518 1편)영화 명량을 보면서 느낀 점 그리고 한국 탁구가 배워야 할 점... 댓글8 M 고고탁 08.11 3805
517 하당탁구교실에서 김택수와 고고탁의 대결 예정 댓글24 M 고고탁 08.06 5666
516 "외국수입선수 3년 국내시합 출전제한"에 대한 현정화 감독의 변 댓글18 M 고고탁 08.05 4402
515 안녕하세요. 오광헌입니다.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댓글38 26 차도남 07.08 5087
514 인천아시안게임과 유남규 감독의 선택 댓글6 M 고고탁 07.07 4202
513 탁구장 회원 제명 시킬 권리는 누가 가지고 있죠? 댓글20 11 조팔계셔 07.06 5222
512 아시안게임 일본국가대표 선발팀에 13살짜리 소녀 히라노 미우 승선하다.. 댓글10 M 고고탁 07.04 4782
511 북한에서 만든 다큐 "장하다 코리아 탁구팀"에 나오는 이유성, 김택수 댓글20 M 고고탁 07.22 7071
510 번역된 자막이 있는 마롱과 판젠동의 경기를 보고나서 : 약점을 숨기고 강점을 살린다 댓글7 43 새롬이 07.14 4854
509 대한탁구협회 조양호회장의 결단을 촉구한다 댓글7 26 고고탁 07.12 3940
508 춘천시청 윤길중 감독 입니다. 댓글50 4 자이안트 06.23 10035
507 호주 사회인 탁구 시스템 댓글12 15 KOTI 06.17 3984
506 국제탁구연맹과 대한탁구협회 그리고 일본 댓글25 43 새롬이 06.15 3364
505 우리나라 탁구계는 민주적인가? 댓글19 M 고고탁 06.09 4928
504 라스트 펜홀더 유승민과 이정우 댓글27 M 고고탁 06.07 7446
503 KDB 대우증권 김택수 감독입니다. 댓글97 3 탁구김택수 06.04 8965
502 대우증권, 남녀탁구단 해체 검토 ---> 다시 한번 비극이 재연되다. 댓글48 M 고고탁 05.30 7630
501 오십견에 대해서 댓글6 43 새롬이 12.01 3820
500 테니스 엘보에 대해서 댓글4 43 새롬이 11.27 4690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FAN ZhendongCHN
2XU XinCHN
3MA LongCHN
4HARIMOTO TomokazuJPN
5LIN GaoyuanCHN
6CALDERANO HugoBRA
7Lin Yun-juTPE
8Liang JingkunCHN
9Falck MattiasSWE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WANG ChuqinCHN
13Niwa KokiJPN
14JEOUNG YoungsikKOR
15PITCHFORD LiamENG
16Franziska Patrick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