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도대체 ‘예체능’이 뭐기에

M 고고탁 3 5,880
지난 7월 30일, 두 번째 배드민턴 대결에서 또 다시 패한 후 아쉬움으로 차마 대기실을 떠나지 못하는 멤버들. 이만기, 강호동, 두 씨름 장사가 패배로 인한 극심한 스트레스를 두고 옥신각신하는 사이 막내 필독이 무심코 “어디 가둬놨으면 좋겠어요. 체육관, 이런 곳에. 밥 먹고 치고 씻고 치고 하게요.” 라고 했다. 그 소리를 들은 예능 좀 해본 형님들이 화들짝 놀라며 “말조심해라. 전지훈련 떠나자, 이런 얘기하면 절대 안 돼!” 라고. 허나 입 밖으로 내면 바로 실천에 옮기는 게 예능이다. KBS2 '우리동네 예체능’도 말이 나오자마자 ‘좋은 아이디어 감사하다’는 자막과 동시에 전지훈련에 나섰다. 이들은 왜 이렇게 배드민턴에 목숨을 거는 걸까? 훈련이 한창인 인제 현장으로 찾아가 봤다.
(참여: 이수근, 조달환, 이종수, 최강창민, 필독, 정석희 칼럼니스트)

111726334_11.jpg



경기다운 경기를 펼치는 게 최소한의 성의라고 생각해요

 : 래프팅을 한바탕 해서 지치셨을 텐데 또 연습들을 하시네요.

이종수 : 그러게요. 우리가 왜 이럴까요? 오늘 아침에 창민 군과 주고받은 문자가 생각나요. “형, 도대체 배드민턴이 뭐라고 우리가 맨날 이러는 거죠?” 꼭 하루에 한번은 이런 문자가 와요. (웃음) 연습 한 다섯 시간 동안 하고 돌아가면서 서로 수고했다고 문자 하다가도 또 그래요. ‘도대체 배드민턴이 뭐기에’

최강창민 : 가수로서의 팀 활동과 ‘우리동네 예체능’은 똑같아요. 제가 부족하면 팀에 누를 끼치게 되니까요. 저희가 수준 이하면 경기를 하러 오신 분들에게도 죄송스럽고요. 경기다운 경기를 펼치는 게 최소한의 성의라고 생각해 폐가 되지 않고자 노력하고 있어요.

이종수 : 제가 창민이를 좀 볶는 편이에요. 배드민턴을 하는 잠깐 동안에도 미국, 칠레, 중국을 다녀왔고, 이번엔 이탈리아에 간대요. 스케줄을 제가 다 꿰고 있습니다. 어디 가있더라도 배드민턴을 손에서 놓지 말라고 닦달을 하고 있어요.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빨리 연습장으로 오라고 독촉을 하고요. (웃음) 얼마나 피곤하겠어요? 힘들고 귀찮을 수도 있는데 고맙게 웃으면서 다 따라줘요. 

111726543_12.jpg



최강창민 : 진짜 피곤한데요, 그래도 오고 싶어요. 모두들 하고자 하는 의욕이 없다면 이렇게까지 열심히 못할 거예요. 다들 진심으로 즐거워서 하고 있어요. 정말 왜 이러는 걸까요, 우리?

이수근 : 지난번에 최강창민 군이 눈물을 많이 흘렸죠. 해외 스케줄이 워낙 많으니 부담이 더 크지 않겠어요? 사실 몇 년씩 활동해온 분들과 경기를 한다는 게 말이 안 되는 거거든요. 이기는 것보다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봐요. 하지만 연습처럼 되지 않을 때가 많으니 안타깝죠. 저 역시 탁구 외에는 이겨본 적도 없고, 볼링 때는 특히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어요. 

 : 필독 군은 첫 예능 출연인데, 어때요? 전지훈련도 필독 군의 말 한 마디가 빌미가 된 건데.

필독 : 더 연습해야죠. 통으로 편집을 당하고 보니 더 자극이 되더라고요.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그저 연습 밖에 없어요. 

조달환 : 동호회 팀과 실력 차이가 나도 너무 많이 나더라고요. 필독이와 저, 우리 팀 경기가 통 편집이 돼서 다행이지 만약 경기를 다 보셨으면 분위기가 더 안 좋아졌을 거예요. 배드민턴은 탁구와 아예 다른 운동이더군요. 어렵다는 얘기는 익히 들었었어요. 그런데 막상 접해보니 당황스러워요.

111726736_13.jpg



이종수 : 어떻게 모든 종목을 다 잘 하겠어요? 저는 배드민턴을 본격적으로 해본 적은 없었어요. 못하는 사람도 열심히 하면 어느 정도 단계까지 올라갈 수 있다는 점과 그 안에서의 예능을 보여드리고 싶었어요. 경기할 때만큼은 체육이지만 그 외적인 부분은 예능이잖아요.

 : 처음 시작할 때는 ‘1박 2일’에서 가끔 하던 탁구나 족구와 같은 수준일 줄 알았어요.

이수근 : 처음에는 예능으로 하려고 했었죠. 그런데 동호회 분들이 진정성을 가지고 나오시니까 저희가 까불 수가 없어요. 초반에 제가 눈치 없이 장난을 치다가 시청자 여러분께 혼이 많이 났어요. 그러다 보니 그나마 웃음을 보일 수 있는 시간은 경기 들어가기 전에 인터뷰 할 때, 경기가 끝난 후 저희끼리 이야기할 때 정도에요. 경기할 때는 웃음기를 뺀 예능이 됐지만 나름 매력이 있지 않나요? 

 : 탁구 인구도 많이 늘었다고 하죠? 탁구장 대여가 어려울 정도라고요.

111726933_14.jpg



조달환 : 예, 탁구장이 많이 생기기도 했고요. 동호인이 무려 40만이 늘었대요. 60만에서 100만으로. 국외에서도 교포들 사이에서도 어마어마하게 늘었다고 해요. 데이트도, 회식도 탁구장에서 한다고. (웃음) 

필독 : 이런 이야기가 들릴 때마다, 저희도 더 힘이 나고 소홀히 할 수가 없는 거죠. 특히 배드민턴은 복식으로 하고 있으니까 '나 하나쯤’이라는 생각은 절대로 못 하거든요. 서로의 호흡이나 장단점도 확실히 파악해야 하니까요.

이종수 : 통 편집 한번 당하고 나서 배운 것이 많아. (웃음) 아마 생활체육 동호회 분들도 이미 다 겪어보신 일일 거예요. 저희들 심정, 이해하실 겁니다.

 : 아이돌들은 다른 분야 분들하고 만날 일이 별로 없죠?

111727139_15.jpg



최강창민 : 거의 없었죠. 몇 시간씩 한 자리에 앉아 이야기를 나누는 일도 드물고요. 새로운 경험이에요. 

조달환 : 저도 항상 신기한 걸요. 매주 올 때 마다. 아직도 적응이 안 되고 있어요. 

필독 : 이수근 씨가 아까 어깨동무를 해주셨는데 신기한 거예요. 어릴 때부터 영화에서, TV에서만 보던 분들을 이렇게 가까이에서 보다니!

111727332_16.jpg



이종수 : 대세 아이돌, 잘 나가는 사람들인데 이 방송으로 만나기 전까지의 느낌과는 많이 달라요. 순수하고 옆집 동생 같고. 올해 들어서 맨살, 맨몸 가장 많이 본 사람이 창민이네요. (웃음)

조달환 : 이젠 다른 스케줄이 지연되면 화가 나더군요. 연습을 해야 하는데. (일동 맞아! 맞아!) 6시에 스케줄이 끝나기로 했는데 새벽까지 이어지니까 미쳐버리겠는 거예요. 거기다 부상을 당하면 너무 속상해요. 폐가 되니까.

이종수 : 지금 조달환 씨 몸이 부상으로 경기를 할 수 없을 지경인데 연습하러 또 왔더라고요. 안 오면 불안해서 미칠 것 같다는 거예요. 가장 기본적인 동작을 2천 번을 하고 갔어요. 중독이죠?.

조달환 : 영화나 드라마 작업 때 술을 많이 마시거든요. 특히 영화 쪽이 잦아요. 혼신을 다해서 연기를 마치고 난 후 술 한 잔 하면 정말 맛있거든요. 그런데 ‘우리동네 예체능’ 끝나고 나서가 가장 맛있어요. 팀워크, 최고에요!

111727552_17.jpg



최강창민 : 누가 시키는 것도 아닌데 자발적으로 찾게 되고 연습을 하게 되고 만나고 싶어지니까요. 본업 외의 시간은 전부 여기에 투자하게 돼요. 

 : 회사 입장에서는 반갑지만은 않겠어요.

최강창민 : 회사에서는 시간적인 것 보다는 다칠까 봐 걱정을 많이 하죠. 하지만 오히려 이 방송을 하고 나서 성격이 외향적으로 변하고 한층 밝아졌다는 소리를 듣고 있어요. 

 : 외국에서도 ‘우리동네 예체능’을 알고 있나요?

최강창민 : 교민 사회에서도 좋아하세요. 종목을 주기적으로 바꿔가면서 소개하는 방송이 외국에는 거의 없다고 알고 있거든요. 

조달환 : 제 경우 개인적인 도전도 많이 들어와요. 캐나다, 영국, 미국, 홍콩, 대만. 중국 분들이 탁구 한 판 붙자고 SNS로 연락이 온 적도 있었어요. 평생 이렇게 불안한 마음은 처음이에요. (웃음)

 : 그런데요, 이야기를 나누면서도 눈길은 저쪽에서 오가는 셔틀콕을 쫓고 있다는 거 아세요? 방해 그만해야 되겠네요. 어서들 가보세요!

111727756_18.jpg



글. 정석희 칼럼니스트
사진. KBS, 스튜디오S 강인호

Comments

2 파라오

캬~ 이런게 운동 중독이군요... 마약과 같은...

서서히 드라이브를 배우기 시작하면서 레슨 받고 싶다는 간절한 마음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탁구 좀 또 해줬음 좋겠다 ㅠ 탁구 너무 짧게 했음 ㅠ

99 명상
감사합니다~~~
홈 > 탁구소사
탁구소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고고탁,탁구인탁구사랑 카카오톡 실시간상담 오픈했습니다! 댓글10 M 고고탁 05.08 1903
광고] 제 글을 묶은 파일을 올립니다^^ 댓글11 M 걍벽 04.07 928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4779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4852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8 M 고고탁 10.28 28362
548 마롱 쑤저우세탁 우승하고 무관의 제왕을 벗어나다. 댓글16 M 고고탁 05.03 6062
547 딩닝의 우승으로 여단은 끝나는군요. 그러나 이상하게도... 댓글29 M 고고탁 05.02 3251
546 양하은/쉬신의 혼합복식 우승과 그 이면을 들여다보며.. 댓글24 M 고고탁 05.02 4398
545 이상수의 승리를 보면서 독수리 5형제를 생각하다. 댓글15 M 고고탁 04.30 3253
544 제61회 전국남녀종별탁구대회 소식 댓글25 M 고고탁 04.13 4448
543 중국라바 사용 의무화 댓글14 39 라윤영 03.27 4358
542 독일 오픈 대회 결승전 관전평 댓글18 19 光속 드라이브 03.23 2823
541 독일 오픈 보면서 정말 허탈 하네요 댓글19 6 바보왕자 03.20 3843
540 일본의 얼짱 후쿠아라 아이를 보면서 한국탁구를 반추하다. 댓글27 M 고고탁 03.18 4469
539 [속보] 대한체육회와 국민생활체육회 통합 안건이 국회 교문상임위 통과 댓글15 M 고고탁 02.25 3610
538 이 애가 12살인데 한국선수 킬러 린드크비스트를 완패시켰답니다. 댓글33 M 고고탁 02.21 5229
537 2명의 탁구강사가 가르쳐주는게 제각기 다를때는 어떻게 해야되는지요? 댓글32 1 레첼고고탁 01.20 4410
536 2015년 대만 명인전 대회를 보고나서.. 댓글6 M 고고탁 01.05 4496
535 하체 근육 강화 식품 댓글9 23 난자유인 12.09 3697
534 탁구의 좋은 점과 나쁜 점 댓글19 M 고고탁 12.30 6640
533 최근에 일련의 사태를 보는 운영자가 아닌 저의 입장. 댓글24 M 고고탁 12.21 3607
532 중국 장이닝선수의 경력 ? 댓글7 1 badguy 12.11 3678
531 펜홀더 탁구 감독과 코치 ---> 보이는 것만이 전부가 아니다. 댓글15 M 고고탁 11.11 5747
530 광주전남 대 전국최강자 동호인 맞짱 대결 댓글34 M 고고탁 10.29 7763
529 장지커의 남자월드컵 우승과 분노의 세레머니를 보면서... 댓글53 M 고고탁 10.27 6291
528 인천아시안게임 탁구경기 특집 3)인천아시안게임 탁구경기 결승전 풍경 댓글16 M 고고탁 10.14 6194
527 인천아시안게임 탁구경기 특집 2)한국탁구 아시안게임에서 얻은 성적의 의미 댓글11 M 고고탁 10.12 3699
526 인천아시안게임 탁구경기 특집 1)탁구경기의 성공여부 댓글9 M 고고탁 10.08 4256
525 10월 2일 아시안게임 탁구경기 아쉬웠던 순간들... 댓글5 M 고고탁 10.03 3740
524 아시안게임 탁구경기)-오늘 남자단체전 결승 마롱과 주세혁 경기 보셨습니까? 댓글27 M 고고탁 09.30 5186
523 한가위와 함께 온 기쁜 소식 동아시아호프스 싹슬이 쾌거 댓글24 M 고고탁 09.05 6679
522 탁구지도자와 성적 그리고 중국지도자 수입의 문제 댓글28 M 고고탁 08.27 4465
521 라면상무와 특권 그리고 대통령배시도대항대회에서의 비특권 댓글5 M 고고탁 08.21 3461
520 국가대표의 위치와 KDB대우증권의 독주를 살피며.... 댓글22 M 고고탁 08.18 3886
519 2014년 대통령배 시도대항탁구대회 --> 시군청팀의 반란. 댓글15 M 고고탁 08.15 4633
518 1편)영화 명량을 보면서 느낀 점 그리고 한국 탁구가 배워야 할 점... 댓글8 M 고고탁 08.11 3733
517 하당탁구교실에서 김택수와 고고탁의 대결 예정 댓글24 M 고고탁 08.06 5605
516 "외국수입선수 3년 국내시합 출전제한"에 대한 현정화 감독의 변 댓글18 M 고고탁 08.05 4353
515 안녕하세요. 오광헌입니다.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댓글38 26 차도남 07.08 5000
514 인천아시안게임과 유남규 감독의 선택 댓글6 M 고고탁 07.07 4151
513 탁구장 회원 제명 시킬 권리는 누가 가지고 있죠? 댓글20 11 조팔계셔 07.06 5135
512 아시안게임 일본국가대표 선발팀에 13살짜리 소녀 히라노 미우 승선하다.. 댓글10 M 고고탁 07.04 4730
511 북한에서 만든 다큐 "장하다 코리아 탁구팀"에 나오는 이유성, 김택수 댓글20 M 고고탁 07.22 7009
510 번역된 자막이 있는 마롱과 판젠동의 경기를 보고나서 : 약점을 숨기고 강점을 살린다 댓글7 43 새롬이 07.14 4797
509 대한탁구협회 조양호회장의 결단을 촉구한다 댓글7 26 고고탁 07.12 3881
508 춘천시청 윤길중 감독 입니다. 댓글50 4 자이안트 06.23 9969
507 호주 사회인 탁구 시스템 댓글12 15 KOTI 06.17 3928
506 국제탁구연맹과 대한탁구협회 그리고 일본 댓글25 43 새롬이 06.15 3295
505 우리나라 탁구계는 민주적인가? 댓글19 M 고고탁 06.09 4870
504 라스트 펜홀더 유승민과 이정우 댓글27 M 고고탁 06.07 7380
503 KDB 대우증권 김택수 감독입니다. 댓글97 3 탁구김택수 06.04 8912
502 대우증권, 남녀탁구단 해체 검토 ---> 다시 한번 비극이 재연되다. 댓글48 M 고고탁 05.30 7577
501 오십견에 대해서 댓글6 43 새롬이 12.01 3761
500 테니스 엘보에 대해서 댓글4 43 새롬이 11.27 4634
499 중국 탁구 해설로 바라본 현대 탁구 댓글11 43 새롬이 06.02 5885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FAN ZhendongCHN
2XU XinCHN
3MA LongCHN
4HARIMOTO TomokazuJPN
5LIN GaoyuanCHN
6CALDERANO HugoBRA
7Lin Yun-juTPE
8Liang JingkunCHN
9Falck MattiasSWE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WANG ChuqinCHN
13Niwa KokiJPN
14JEOUNG YoungsikKOR
15PITCHFORD LiamENG
16Franziska Patrick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