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이 없습니다.
주요 탁구 사이트

탁구 이야기..<공놀이 이야기>

M 고고탁 1 3,226

탁구, 스쿼시, 골프, 당구, 테니스, 필드하키, 야구, 소프트볼, 볼링(론볼링), 핸드볼, 배구,    축구, 농구 이야기를 하기로 하자.
얼마가 걸릴지 몇 페이지의 분량이 될지는 모르나 공 이야기를 해보자.
눈치 빠른 분은 이미 눈치 챘겠지만 공의 크기가 작은 것부터 이야기하자는 것이다.
 
탁구
구기 종목 중에서 제일 작은(내가 아는 한)공은 탁구공이다.
운동이 아닌 오락에는 더 작은 구슬로 쌈치기, 알령굴이, 삼각형, 구멍파기등 구슬치기가 있지만 정식 스포츠로서는 탁구공이 제일 작다.
필자는 초등학교 때 아버님이 앞마당에 탁구대를 한 대 놓아주셔서 처음으로 라켓을 잡아 보았고, 두 살 터울의 삼형제는 서로 이기려고 노력, 연구를 하였다.
결국 승패는 백을 누가 더 잘 쳐내야 하는가에 승부가 달려 있었다. 그래서 필자가 고무판이 없는 나무판으로 백을 받기 위해 라켓을 악수하는 형태로 잡아 동생과 형을 이겨 먹었었다. 필자가 중학생이 되고 그 당시 세계탁구를 제패한 이 에리사와 정 현숙 이 TV화면을 자주 장식하는데....정 현숙 선수가 쉐이크 핸드로 탁구를 치는 것이었다.
뭔말이냐하면? 필자는 쉐이크핸드라는 방법이 있는 줄도 모르고 형, 동생을 이겨 먹으려고 독창적으로 만든 나만의 탁구법이었는데 이미 그런 형태의 방법이 있었다는 이야기다.
그게 뭐 그리 중요하다구 자꾸 설명하느냐구요?
희안하쟈나요? 한 어린이가 자기 혼자 맹그른 탁구법이 이미 있는 탁구방법이니까....
다만 뒷판에 나는 손가락을 두 개 뻗었었고 쉐이크핸드는 한손가락을 사용한다는 점이 다르지만, 아무것도 모르는 꼬맹이가 독창적으로 만들어서 치고 있었다는 것은....그치 않아요?
어휴~~ 그래 니그말이 맞다 맞어~~
더구나 정 현숙 선수의 미모와 더불어 그녀가 쳐대는 라운드 플레이는 한폭의 그림이었고, 필자도 그런 멋진 플레이를 하기 위해 틈만 나면 탁구장을 찾았고 비슷한 폼으로 멋을 부리며 탁구를 쳤었다.
탁구실력이 부쩍 향상된 계기는, 교회에서 여는 ‘탁구강습회’ 에서였다.
방학기간을 이용하여 열리는 탁구강습회는 탁구장에 손님이 거의 없는 이른 아침에 일주일간 싸게 예약을 해놓고 탁구강사가 가르치는 것이다.
이런 강습회에는 여학생들도 많이 참여하기 때문에, 필자도 탁구강습회에는 빠지지 않고 참석해 가슴 콩당거리며 여학생들과 똑딱볼을 치기도 하였다.
콩당콩당 똑딱똑딱  콩당똑딱 콩당똑딱 ?? 아~ 그림이 그려지는 것 같지 않우?
라켓 잡는 법을 가르킨다며 슬쩍 손을 잡을라치면....휴우~ 보드라운 살결이 닿자마자 필자의 온신경은 손으로 쏠리고 탁구는 어떻게 치는 건지 모르게 혼미한 상태로 탁구를 친다.
이건 남자와 여자는 재질이 질적으로 다르기 때문이란 걸 한참 후에 알았다.
-하나님이 태초에 인간을 창조하실 때 흙으로 빗어 남자를 만드셨고, 그 남자의 갈비뼈로 여자를 만드셨으니~ 그릇으로 치자면 남자는 흙이 원료인 접시이고 여자는 뼈가 원료가 되어 본챠이나란 말이다. 필자주-
이런저런 이유로 탁구의 실력이 향상되어서 나중에는 탁구장 주인과 맞붙을 수 있는 실력으로까지 발전하였다. 아마도 탁구장을 드나드는 사람은 알 것이다. 탁구장 주인과 맞붙을 정도의 실력이면 태권도로 따지면 약 3단, 당구로 따지면 한 500, 바둑으로 따지면 1~2급에 해당한다는 것을....
이 실력이 최고로 빛을 발한 때가 바로 군대생활 할 때이다. 대학에 낙방하고 ‘에이~ 내 인생에 대학을 없다’ 라고 작심하고 입대한 군대.
그곳에서 나는 국가대표 탁구선수 조 동원을 만나게 된다. 내 졸병으로서...
그가 국가대표선수이기 때문에 그는 국정교과서에서 보내 준 탁구대를 막사에 설치해 놓고, 간간이 연습을 해야 하는데 그가 대대장에게 보고를 했다. 이렇게
“우리 부대에서 저와 연습상대를 해줄 수 있는 사람은 챠리포대의 한상병님밖에 없습니다” 라고.... 끄끄~ 덕분에 나는 군대에서도 탁구를 칠 수 있는 기회가 있었고, 그렇게 된 배경에는 내가 내 졸병인 조 동원에게 정신교육을 철저히 시켜 놓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지가 아무리 국가대표 탁구선수라 해도 내~도 자존심이 있지. 작심하고 붙은 내기에 단 한번도 그에게 이긴 적이 없었다. 15점을 잡아 주는데도...
나는 정말 한번이라고 이기고 싶어 무조건 6점을 따내기 위해 별의별 수를 다 써보았지만, 탁구공은 여전히 내쪽의 다이에 떨어지곤 했다.
오랜만에 그의 실수로 공이 높게 떠오르길래~ 옳커니! 하고 젖 먹던 힘까지 다 끌어 올려서 빡! 하고 스매싱~ 이건 못 받겠지~ 하고 숨을 돌리려는데 뾰옹~ 하고 공이 올라와서 내 쪽으로 공이 튀는데....증말~~ 징그러운 인간 조 동원이었다.
그런 징그럽고도 냉혈한을 한번 이겨 먹은 적이 있었다.
(끄끄 쌈돌인 벌써 신이 나기 시작했다)
내가 제대하고 서울에서 조 선수를 만났을 때, 그는 시합관계로 서울에 머물고 있었다.
고참이 제대를 한 기념으로 식사와 함께 술을 얼큰하게 걸치고 2차를 가자 하고 거리로 나섰는데 마침 탁구장 간판이 눈에 보이는 것이었다.
“야~ 조 동원. 탁구 한판 치고 2차 가자” 그러자
“아이고~ 한병장님. 지는 탁구라면 신물이 납니다. 차라리 당구를 한판 치고 2차로 가지요” 하고 애원하는 국가대표 탁구선수 조 동원.
나는 눈에 힘을 주고 도살장에 끌려가는 소 끌고 가듯이 탁구장으로 그를 끌고 들어갔다.
하는 수 없이 라켓을 쥐는 국가대표. 눈에 핏발을 세운 제대병장.
15점 잡아 주고 한판 붙었다.
내가 이겼다. 아니 내가 국가대표를 드뎌~ 이겨 먹었다. 호호하하낄낄
조 선수를 알아 본 탁구장 주인이 돈을 받지 않았다. 기분이 더더욱 좋았다.
그리고 어찌어찌 하여 필자가 시드니로 오게 되고...그리고 만난 것이 ‘한인탁구대회’였다.
홈부쉬 체육관을 통째로 빌려서 대회를 치루는데...가히 국제경기 수준으로 치루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큰 대회를 치르기에는 작은 교회인 한인그리스도교회(담임 목사: 어 윤각)가 그 행사를 개최하고 있었는데 수준 높은 선수들이 참가해서 대회가 왕성했다.
성질 급한 독자: 니도 참가했나?
쌈돌이: 지도 나갔지요
성질 급한 독자: 성적은 우예 됐노?
쌈돌이: 지가 우승이라도 했으면 그거 먼저 자랑했지...뭘 자꾸 물어보십네까~
성질 급한 독자: 우헤헤헤 꼬습다~ 꼬스워~~
쌈돌이: 그런데 당신 왜 자꾸 반말이셔~ 혹시 당신 이스트우드에서  살어?
.........조용....
쌈돌이: 맞제? 니 죽었어~~카악~~

그 후로의 세월은 탁구인생(?)에 하향선을 그리고 있다.
지금(2007년 5월) 시드니에서 탁구공을 본지가 언제지? 가물가물거리면서...
다행히 시드니의 탁구는 탁구 애호가들에 의해서 열심히 활성화 되고 있다.
화요일과 토요일 저녁에 공식적으로 탁구장을 오픈한 새순교회, 동호인들이 팍팍 늘어서 이제는 거의 모든 날에 탁구장을 개방하고 있다.
그린에이커의 YMCA 에서는 목요일 저녁6시부터 한국인이 관리하는 탁구관이 있다. 한국인보다는 중국인이 많은 이곳에는 $3 을 내고 탁구동호인들끼리 즐길 수가 있다.
그 외에도 여러 교회에서 선교차원으로 탁구대를 마련해 놓고 있다. 이런 곳에 가면 음료수는 물론이고 간단한 간식까지 먹을 수가 있으니....운동도 하고 사람도 사귀고 음식까지??
이게 바로 일석 삼조네.
혹시 탁구를 즐기고 싶은 사람은 주간호주 업소록에서 ‘남 기현 회계사’ 를 찾아 문의를 하면 친절하게 안내받을 수 있다. 그 양반이 소위 탁구홍보대사 정도 되니까.....

(탁구상식) 탁구는 15~16세기경 이탈리아나 프랑스에서 탁구와 비슷한 오락이 변형되었다는 설이 있으나 근거가 확실하지 않고, 영국의 테니스쟁이들이 태양볕을 피해 그늘에서 즐기기 위해 머리를 굴려 맹그러 낸 것이 탁구의 시초가 되었다는 것이 정설이다.
영어의 핑퐁은 아무 뜻 없이 탁구공이 튀는 소리를 딴것인데....내 귀에는 탁구공이 ‘똑딱‘ 으로 들리던데, 일본얘들은 ’똑이노딱‘ 으로 들릴게고....
똑이니끼니 딱이예요~ 이건 좀???

Comments

99 명상
감사합니다~~~
홈 > 탁구소사
탁구소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4427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4601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8 M 고고탁 10.28 27882
183 세계 탁구기술의 조류4 - 40 mm ball 편 댓글1 M 고고탁 06.10 3563
182 세계 탁구기술의 조류3 - 양면 펜홀더 편 댓글3 M 고고탁 06.10 4787
181 세계 탁구기술의 조류2 - 쉐이크냐 펜홀더냐? 편 댓글3 M 고고탁 06.10 5427
180 세계 탁구기술의 조류1 - 유럽의 재반격 그러나..편(4) 댓글1 M 고고탁 06.10 3412
179 세계 탁구기술의 조류1 - 중국의 반격편(3) 댓글1 M 고고탁 06.10 3097
178 세계 탁구기술의 조류1 - 유럽 or 아시아? 편(2) 댓글1 M 고고탁 06.10 2994
177 세계 탁구기술의 조류1 - 유럽 or 아시아? 편(1) 댓글1 M 고고탁 06.10 3029
176 왕하오의 살아난 볼 끝과 세번째 월드컵 우승. (2010 마그데부르크 월드컵) 댓글7 M 고고탁 11.01 3575
175 [탁구] 일년전 기억을 떠올려준 오스트리아 오픈 결승전 쇼크. (2010 오스트리아 오픈) 댓글2 M 고고탁 10.28 2821
174 태릉선수촌에서 미리 느끼는 광저우 아시안게임의 열기. (2010 태릉선수촌 방문기) 댓글2 M 고고탁 10.27 2996
173 [한겨레]청각장애인 탁구신동 모윤솔 모윤자 자매 이야기(동영상포함) 댓글1 M 고고탁 10.22 6032
172 [탁구] 역대 기록을 통해 살펴보는 탁구 월드컵. (2010 마그데부르크 월드컵) 댓글3 M 고고탁 10.20 3300
열람중 탁구 이야기..<공놀이 이야기> 댓글1 M 고고탁 10.22 3227
170 탁구이야기 - 정한규(재독대한탁구협회 회장) 댓글1 M 고고탁 10.22 4445
169 [광저우 별을 쏜다] 만리장성 넘을 선봉장… 중국서 귀화한 탁구대표 석하정 댓글5 M 고고탁 10.21 5154
168 [탁구] 놀라운 집중력으로 기립 박수를 받은 미즈타니 준 선수. (2010 헝가리 오픈) 댓글7 M 고고탁 10.18 3439
167 군산 중앙여고 송마음 선수의 준우승이 유난히 반가운 이유. (2010 헝가리 오픈) 댓글4 M 고고탁 10.17 3425
166 [탁구 이야기] 역대 프로 투어 최다 우승자는 누구인가? (ITTF 프로 투어) 댓글3 M 고고탁 10.16 12679
165 [탁구] 2년 연속 유럽을 뜨겁게 달군 주세혁의 올스타 시리즈. (2010 유로 아시아 올스타 시리즈) 댓글1 M 고고탁 10.15 4631
164 제가 고고탁을 만든 이유는... 댓글48 M 고고탁 10.01 4234
163 고고탁? 어떤 의미인지 궁금합니다 댓글20 1 탁사랑포에버 10.06 3651
162 탁구의좋은점 댓글10 1 티티매 10.05 4652
161 중국인으로서 일펜 사용자였었던 왕지안준 탁구선수 이야기 댓글2 M 고고탁 10.14 6312
160 2010년 전국체전여고단식 결승 김은지vs 조유진 댓글3 M 고고탁 10.12 10620
159 [탁구] 주세혁과 오상은의 계속되는 월드컵 우승 도전. (2010 마그데부르크 월드컵) 댓글3 M 고고탁 10.12 7027
158 [탁구] 장이닝 이후 두번째로 세계 1위가 바뀌다.(2010년 10월 여자 탁구 세계랭킹)| 댓글5 M 고고탁 10.11 3559
157 [탁구] 예상치 못한 결승 진출과 세계랭킹의 상승. (2010년 10월 남자 탁구 세계랭킹) 댓글5 M 고고탁 10.10 4657
156 김택수,현정화감독의 한국탁구진단 댓글3 M 고고탁 10.07 2786
155 2010년 탁구 남자 고등부 랭킹 댓글1 M 고고탁 10.04 6026
154 2.7g의 과학, 中力이 집중 댓글1 M 고고탁 10.04 3563
153 우울증과 중풍을 탁구로 이겨낸 70세 어르신의 레슨 댓글2 M 고고탁 10.04 4050
152 [탁구 이야기] 초등학생 탁구 국가대표 (대전 봉산초 박신우, 탁구 국가대표 발탁) 댓글2 M 고고탁 10.04 6937
151 한번에 살펴보는 탁구 국가대표 유니폼 변천사 댓글2 M 고고탁 10.02 9942
150 유럽 챔피언스리그 5회 우승에 빛나는 '라 빌레떼 샤를루아(La Villette Charleroi)' (유럽… 댓글1 M 고고탁 10.02 5624
149 오상은이 진출한 '로스킬레 Btk61 (Roskilde Bordtennis Btk61)' (유럽 명문 클럽 … 댓글1 M 고고탁 10.02 5817
148 독일의 가장 성공한 탁구 클럽 보루시아 뒤셀도르프(Borusia Dusseldorf) (유럽 명문 클럽 탐방… 댓글2 M 고고탁 10.02 7194
147 유승민이 진출한 'G.V 헤네본 (G.V Hennebont T.T)' (유럽 명문 클럽 탐방 - 4) 댓글1 M 고고탁 10.02 7340
146 한국 남자 탁구의 미래 대우증권의 정영식 선수. (정영식 선수 이야기) 댓글1 M 고고탁 10.02 6099
145 유승민의 천적에서 팀의 맏형으로, 대우증권 최현진 선수. (최현진 선수 이야기) 댓글1 M 고고탁 10.02 4387
144 용인시청으로 옷을 갈아 입은 2008년 우승의 주역 임재현 선수. (임재현 선수 이야기) 댓글1 M 고고탁 10.02 4540
143 다시 돌아온 고교 랭킹 1위 출신의 농심삼다수 한지민 선수. (한지민 선수 이야기) 댓글1 M 고고탁 10.02 4219
142 김택수 국가대표 감독님과 탁구를 이야기하다. (김택수 감독님 이야기) 댓글1 M 고고탁 10.01 6948
141 최고를 꿈꾸는 단양군청의 깜찍한 수비수 최문영 선수 (최문영 선수 이야기) 댓글1 M 고고탁 10.01 6018
140 또 한번의 도약을 준비중인 농심삼다수의 이정우 선수. (이정우 선수 이야기) 댓글1 M 고고탁 10.01 6294
139 눈에 띄는 아름다움, 빠른 스피드의 단양군청 이은희 선수. (이은희 선수 이야기) 댓글2 M 고고탁 10.01 6637
138 '마린'을 뛰어 넘은 계약금 댓글1 M 고고탁 10.01 5125
137 제1회 유스 올림픽 대회의 역할 모델 장-필립 가티엥 (장-필립 가티엥 선수 이야기) 댓글1 M 고고탁 10.01 6412
136 탁구 여제 '장이닝'의 선택 (장이닝 선수 이야기) 댓글2 M 고고탁 10.01 6979
135 컨트롤의 마법사, KT&G의 김민석 선수 (김민석 선수 이야기) 댓글3 M 고고탁 10.01 6016
134 [탁구] 런던을 향해 뛰는 KT&G 오상은 선수 (오상은 선수 이야기) 댓글1 M 고고탁 10.01 5888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XU XinCHN
2FAN Zhendong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Lin Yun-juTPE
7CALDERANO HugoBRA
8Falck MattiasSWE
9Liang JingkunCHN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Niwa KokiJPN
13JEOUNG YoungsikKOR
14Franziska PatrickGER
15Miztani JunJP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