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이 없습니다.
주요 탁구 사이트

세계 탁구기술의 조류1 - 유럽 or 아시아? 편(1)

M 고고탁 1 3,028
이런 글을 쓰기엔 아는 것도 없이 좀 창피한 느낌이 들긴 하지만 그래도 알리고 싶은 것들이 많기 때문에 읽는 분들의 양해를 바라며...

유럽과 아시아는 탁구계의 양대 산맥이다. 그외 지역, 아메리카, 아프리카, 오세아니아의 탁구는 상대적으로 많이 떨어져 있다. 탁구는 원래 영국에서 시작된 운동으로 유럽이 먼저 시작했지만, 큰 키나 덩치를 요하지 않고, 그와 가장 유사한 게임인 테니스보다 훨씬 더 잔기술에 의존하는 운동이므로, 선천적으로 아시아인들에게 더 맞는 운동이라고 생각된다.

그러므로 1950년 대 이후에는 스피드의 아시아와 파워의 유럽이 경합을 벌이고 있고 이것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다만 여자 선수들의 경우 남자와 같은 강력한 한방을 구사하기 어렵기 때문에 스피드를 바탕으로한 중국 여자 선수들이 독보적인 위치를 누리고 있다. 원래 우리가 대부분 사용하는 평면 라버는 1950년 대에야 사용되기 시작했고, 그 전에는 hardbat 이라 불리는 스폰지 없는 오목대(short pips 또는 돌출라바)가 사용되었다. 1950년대 이후 일본 선수들이 스폰지 있는 평면 라버를 사용 공에 전진 회전을 거는 타법을 개발하여 세계를 재패하면서 전세계적인 유행을 낳아서 이후에는 거의 모든 선수들이 평면 라버로 바꾸게 되었다. 그리하여 일본(펜홀더 드라이브), 중국(펜홀더 및 쉐이크), 헝가리(쉐이크 중진 드라이브) 등이 1970 년대 까지 번갈아가며 세계를 제패하였는데, 1970년대 중반이후 탁구가 국기로까지된 중국이 여러 가지 다양한 전형을 토대로 세계를 거의 석권하기 시작했다.

1970년대 중국에서 들고 나온 이른바 이질라버는 한쪽에는 평면라바, 다른 쪽에는 long pips(feint 등)를 사용하여, 같은 모션에서 완전히 다른 구질의 공이 나와 세계 수준급의 상대 선수를 21:6, 21:7 같은 스코어로 이겼기 때문에 이후 1980년 정도에 양쪽면에 다른 색깔의 라바를 붙여야 한다는 규정을 낳게 했다. 1980년대 중반까지 중국의 펜홀더 돌출라바 전진 속공형이 세계를 제패했는데 그 대표적인 선수가 장 자량(85,87 세계 챔피언), 첸 롱칸(85 2위) 등이다.(한국에는 김완, 김기택, 현정화) 이들은 탁구대에 붙어서 강한 유럽의 드라이브를 여기저기로 받아 넘기며 상대의 힘을 이용 오히려 상대의 중심을 잃게 하여 찬스가 나면 스매쉬로 결정짓는 전형이었다.

그러던 중 1980 년대 이후 스피드 글루를 사용하면 공의 파워와 콘트롤을 증진시킬 수 있다는 사실이 널리 퍼지면서 드디어 쉐이크의 유럽 선수들의 드라이브 파워가 인간이 받을 수 있는 한계를 넘게 되면서 마침내 중국의 아성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1987년 세계 선수권 대회 단식 결승에서 2연패를 노리는 중국의 장 자량은 스웨덴의 '탁구 모짜르트' 발트너(당시 22세)와 싸우게 되는데, 발트너는 이미 8강에서 중국의 첸롱칸(장자량과 같은 펜홀더 오목대 전진 속공형), 4강에서 중국의 텡이(쉐이크 포핸드 오목대, 백핸드 평면 라바, 전진 속공형)를 모두 3:0으로 연파하였다.

그 내용을 보면, 오목대로는 무거운 커트볼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 수 없다는 점을 이용, 상대로 하여금 먼저 연한 드라이브를 걸게 하고 이를 빠른 쉐이크의 백핸드 푸시를 사용하여 역공하여 쉽게 점수를 따거나, 전 코트를 사용한 끈질긴 수비형 드라이브및 찬스가 나면 강한 한방 드라이브등으로 상대의 강점인 쇼트 플레이를 할 틈을 주지 않음. 그리하여 마침내 유럽이 이기나 했지만, 노련한 장 자량의 쫀쫀한 지연전술과 심리전(예를 들면 장자량은 서브넣기전에 계속 움직여, 정지된 준비자세에 있는 발트너의 긴장이 풀어지기를 기다리다가 상대가 방심한 틈에 갑자기 서브를 넣음, 특히 20:19 같은 중요한 한 포인트에서)에 말려 3:1로 졌다. 경기후 장자량 선수는 펑펑 눈물을 쏟으며 한동안 일어날 줄 몰랐는데... 1세트를 쉽게 이기고, 2세트와 4세트를 발트너는 크게 리드하다가 지나친 방심에따른 실수도 나오고, 말려서 역전당해 지긴했으나, 경기 내용면에서는 오히려 발트너가 충분히 쉽게 이겼어야 할 게임이었으므로 모든 이들은 마침내 유럽이 아시아를 이기게 될 것을 예상했는데.....(계속)

..이상 2000-07-22 김동균님이 서울대 탁구부 홈페이지에 올린글.

Comments

99 명상
감사합니다~~~
홈 > 탁구소사
탁구소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4402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4589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8 M 고고탁 10.28 27850
183 세계 탁구기술의 조류4 - 40 mm ball 편 댓글1 M 고고탁 06.10 3562
182 세계 탁구기술의 조류3 - 양면 펜홀더 편 댓글3 M 고고탁 06.10 4784
181 세계 탁구기술의 조류2 - 쉐이크냐 펜홀더냐? 편 댓글3 M 고고탁 06.10 5426
180 세계 탁구기술의 조류1 - 유럽의 재반격 그러나..편(4) 댓글1 M 고고탁 06.10 3412
179 세계 탁구기술의 조류1 - 중국의 반격편(3) 댓글1 M 고고탁 06.10 3096
178 세계 탁구기술의 조류1 - 유럽 or 아시아? 편(2) 댓글1 M 고고탁 06.10 2994
열람중 세계 탁구기술의 조류1 - 유럽 or 아시아? 편(1) 댓글1 M 고고탁 06.10 3029
176 왕하오의 살아난 볼 끝과 세번째 월드컵 우승. (2010 마그데부르크 월드컵) 댓글7 M 고고탁 11.01 3573
175 [탁구] 일년전 기억을 떠올려준 오스트리아 오픈 결승전 쇼크. (2010 오스트리아 오픈) 댓글2 M 고고탁 10.28 2820
174 태릉선수촌에서 미리 느끼는 광저우 아시안게임의 열기. (2010 태릉선수촌 방문기) 댓글2 M 고고탁 10.27 2996
173 [한겨레]청각장애인 탁구신동 모윤솔 모윤자 자매 이야기(동영상포함) 댓글1 M 고고탁 10.22 6031
172 [탁구] 역대 기록을 통해 살펴보는 탁구 월드컵. (2010 마그데부르크 월드컵) 댓글3 M 고고탁 10.20 3300
171 탁구 이야기..<공놀이 이야기> 댓글1 M 고고탁 10.22 3226
170 탁구이야기 - 정한규(재독대한탁구협회 회장) 댓글1 M 고고탁 10.22 4444
169 [광저우 별을 쏜다] 만리장성 넘을 선봉장… 중국서 귀화한 탁구대표 석하정 댓글5 M 고고탁 10.21 5154
168 [탁구] 놀라운 집중력으로 기립 박수를 받은 미즈타니 준 선수. (2010 헝가리 오픈) 댓글7 M 고고탁 10.18 3438
167 군산 중앙여고 송마음 선수의 준우승이 유난히 반가운 이유. (2010 헝가리 오픈) 댓글4 M 고고탁 10.17 3425
166 [탁구 이야기] 역대 프로 투어 최다 우승자는 누구인가? (ITTF 프로 투어) 댓글3 M 고고탁 10.16 12676
165 [탁구] 2년 연속 유럽을 뜨겁게 달군 주세혁의 올스타 시리즈. (2010 유로 아시아 올스타 시리즈) 댓글1 M 고고탁 10.15 4631
164 제가 고고탁을 만든 이유는... 댓글48 M 고고탁 10.01 4234
163 고고탁? 어떤 의미인지 궁금합니다 댓글20 1 탁사랑포에버 10.06 3651
162 탁구의좋은점 댓글10 1 티티매 10.05 4652
161 중국인으로서 일펜 사용자였었던 왕지안준 탁구선수 이야기 댓글2 M 고고탁 10.14 6312
160 2010년 전국체전여고단식 결승 김은지vs 조유진 댓글3 M 고고탁 10.12 10617
159 [탁구] 주세혁과 오상은의 계속되는 월드컵 우승 도전. (2010 마그데부르크 월드컵) 댓글3 M 고고탁 10.12 7026
158 [탁구] 장이닝 이후 두번째로 세계 1위가 바뀌다.(2010년 10월 여자 탁구 세계랭킹)| 댓글5 M 고고탁 10.11 3559
157 [탁구] 예상치 못한 결승 진출과 세계랭킹의 상승. (2010년 10월 남자 탁구 세계랭킹) 댓글5 M 고고탁 10.10 4656
156 김택수,현정화감독의 한국탁구진단 댓글3 M 고고탁 10.07 2786
155 2010년 탁구 남자 고등부 랭킹 댓글1 M 고고탁 10.04 6026
154 2.7g의 과학, 中力이 집중 댓글1 M 고고탁 10.04 3563
153 우울증과 중풍을 탁구로 이겨낸 70세 어르신의 레슨 댓글2 M 고고탁 10.04 4046
152 [탁구 이야기] 초등학생 탁구 국가대표 (대전 봉산초 박신우, 탁구 국가대표 발탁) 댓글2 M 고고탁 10.04 6934
151 한번에 살펴보는 탁구 국가대표 유니폼 변천사 댓글2 M 고고탁 10.02 9941
150 유럽 챔피언스리그 5회 우승에 빛나는 '라 빌레떼 샤를루아(La Villette Charleroi)' (유럽… 댓글1 M 고고탁 10.02 5624
149 오상은이 진출한 '로스킬레 Btk61 (Roskilde Bordtennis Btk61)' (유럽 명문 클럽 … 댓글1 M 고고탁 10.02 5817
148 독일의 가장 성공한 탁구 클럽 보루시아 뒤셀도르프(Borusia Dusseldorf) (유럽 명문 클럽 탐방… 댓글2 M 고고탁 10.02 7190
147 유승민이 진출한 'G.V 헤네본 (G.V Hennebont T.T)' (유럽 명문 클럽 탐방 - 4) 댓글1 M 고고탁 10.02 7337
146 한국 남자 탁구의 미래 대우증권의 정영식 선수. (정영식 선수 이야기) 댓글1 M 고고탁 10.02 6099
145 유승민의 천적에서 팀의 맏형으로, 대우증권 최현진 선수. (최현진 선수 이야기) 댓글1 M 고고탁 10.02 4387
144 용인시청으로 옷을 갈아 입은 2008년 우승의 주역 임재현 선수. (임재현 선수 이야기) 댓글1 M 고고탁 10.02 4539
143 다시 돌아온 고교 랭킹 1위 출신의 농심삼다수 한지민 선수. (한지민 선수 이야기) 댓글1 M 고고탁 10.02 4218
142 김택수 국가대표 감독님과 탁구를 이야기하다. (김택수 감독님 이야기) 댓글1 M 고고탁 10.01 6947
141 최고를 꿈꾸는 단양군청의 깜찍한 수비수 최문영 선수 (최문영 선수 이야기) 댓글1 M 고고탁 10.01 6016
140 또 한번의 도약을 준비중인 농심삼다수의 이정우 선수. (이정우 선수 이야기) 댓글1 M 고고탁 10.01 6293
139 눈에 띄는 아름다움, 빠른 스피드의 단양군청 이은희 선수. (이은희 선수 이야기) 댓글2 M 고고탁 10.01 6636
138 '마린'을 뛰어 넘은 계약금 댓글1 M 고고탁 10.01 5125
137 제1회 유스 올림픽 대회의 역할 모델 장-필립 가티엥 (장-필립 가티엥 선수 이야기) 댓글1 M 고고탁 10.01 6410
136 탁구 여제 '장이닝'의 선택 (장이닝 선수 이야기) 댓글2 M 고고탁 10.01 6976
135 컨트롤의 마법사, KT&G의 김민석 선수 (김민석 선수 이야기) 댓글3 M 고고탁 10.01 6016
134 [탁구] 런던을 향해 뛰는 KT&G 오상은 선수 (오상은 선수 이야기) 댓글1 M 고고탁 10.01 5888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XU XinCHN
2FAN Zhendong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Lin Yun-juTPE
7CALDERANO HugoBRA
8Falck MattiasSWE
9Liang JingkunCHN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Niwa KokiJPN
13JEOUNG YoungsikKOR
14Franziska PatrickGER
15Miztani JunJP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