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이 없습니다.
주요 탁구 사이트

하당탁구교실에서 김택수와 고고탁의 대결 예정

M 고고탁 24 5,586

아래 동영상을 보시면 탁구의 황제 장오브 발트너와 동호인의 수준을 넘는 어떤 이와 시합을 합니다.

이 시합이 상당히 불공정합니다.

발트너를 응원한 사람은 한명도 없습니다. 전부다 동호인만 응원합니다.

게다가 발트너는 라켓에 러버가 없습니다.

나무판으로 칩니다.

발트너가 처음에는 목판 라켓으로 못치다가 점차적으로 적응을 해서 발트너가 이기지 않을까 했는데,

결국은 관중들의 응원을 몰빵으로 받은 동호인이 승리를 합니다.



아래 사진이 목포시 장미거리입니다.

거리 전체가 장미로 뒤덮혀 있는 곳입니다.

목포 하당탁구교실이 위치한 거리 사진입니다. 사진 배경 뒤쪽 건물4층에 하당탁구교실이 보이죠.

갔던 날 저녁식사를 하고 오던 중에 촬영한 사진입니다.

거리가 일본의 거리처럼 깨끗하고 운치가 있었습니다.

김택수 감독도 잘아는 이정석 관장님이 운영하시는 곳입니다.

아 여기서 강지선 동호인이 탁구를 치고 있습니다.

지선이가 어렸을때부터 줄곧 쳐오던 곳입니다.

여기 계신 분들은 지선이 초등학교때부터 봐왔던 분들이라서 지선이를 끔찍히도 아끼죠.

지선이가 하당탁구교실의 자랑이자 아이콘입니다.


지선이가 동호인을 위해서 자신의 주력무기를 강의를 했는데 촬영이 잘못되서 편집하는데 시간이 오래걸릴 것 같습니다.

행여라도 복구가 되면 기술게시판에 올리겠습니다.

지선이가 쇼트를 잘하는 이유를 알고 있는데 그 이유가 강의 속에 있습니다.

cp_CAM00961.jpg


하당탁구교실 내부 전경입니다.

cp_102_0070.JPG


여기에 김택수감독과 오상은 선수를 모시고자 합니다.

다음주에 대통령배가 끝나면 10월달에 전국체전이 있으니 그 사이 짬이 있습니다.

그 사이에 한번 김택수 감독을 초청할려고 합니다.


그 날 저하고 위의 동영상처럼 김택수 감독한테는 세상에서 제일 비싼 김택수XO 목판만 주고 

저는 제 주력무기를 가지고 경기를 해볼까 합니다.

그날 시합은 멋지게 촬영해서 게시하겠습니다.


여러분 생각에는 제가 이길 것 같습니까 아니면 김택수 감독이 이길 것 같습니까?

여러분 의견에 따라서 이기고 지는 것이 결정되니 저한테 표를 주세요.


blank.gif




,

Comments

14 참길(Kyunmi)

최근에 고고탁님의 탁구시합을 본적이 있는데,

 

"임팩트 순간이 너무도 강렬해서 고고탁님이 이기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측 해봅니다.

 

참 재미있는 경기가 될 것 같습니다.  동영상이 기대 됩니다. 

M 고고탁

동영상을 멋지게 촬영하겠습니다.

레전드 김택수 감독한테도 멋진 선물이 될 수 있고 경기 내용 자체가 두고두고 회자될만한 소재이기도 하니까요.

그런데 김택수 감독 1표는 제가 투표한 것이고 일방적으로 저한테만 표가 옵니다..ㅎㅎ

38 prince

고고탁님께 투표했습니다(어째 부정선거의 향기가 솔솔~ㅋㅋ)


하당이 목포들어가자마자 좌측에 있는(1호 광장 도달전에...) 

아파트 많은 곳인가요.

15년 전에 그리 출장갔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때 그곳이 뻘을 매립한 곳이어서 지반침하가 심하다고 들었던 기억이 있는데

지금은 괜찮은가 보네요.

그곳 KT로 몇개월 출장가서 직원분들과 자주 탁구치고 재미있게 지냈습니다.


강지선씨가 목포 출신이었군요.

그렇다면 탁구뿐 아니라 당구도 잘칠 것 같네요...


M 고고탁

에이 이 정도 가지고 부정투표라니요..ㅋㅋ.


맞습니다. 목포 진입하자마자 좌측이 하당입니다.

목포로 봐서는 신시가지입니다.


지선이가 저기서 잔뼈가 굵었죠.

지선이는 그날 오상은 선수한테 맞길려고 합니다.

지선이 오상은 선수한테 혼 좀 날겁니다...ㅋㅋ

하늘 위에 또 하늘이 있다는 것을 그날 느낄겁니다...

유튜브에 적힌 제목이 "WUTTO World Championships table tennis with standard bats semi final 2"....

'standard bats'이란게 정확이 멀 말하는진 모르겠지만(소리로 봐선 그냥 목판처럼 느껴지기도 하는데..)위에 처럼 적힌걸로 봐선 'standard bats'을 가지고 하는 대회인것 같은데요.. 게다가  semi final 이라고 적혀 있기도 하고요.

M 고고탁

글을 재미있게 쓸려고 했는데 칠렐레팔렐레님의 날카로운 시선에 잡혔네요.

이 대회는 하드배트라는 표준라켓을 모든 선수들이 동일하게 사용하는 대회입니다.

라켓명칭처럼 스폰지가 있는게 아닙니다. 따라서 회전서브는 거의 미약하고 커트 서비스 자체도 위력이 없습니다.

지금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스폰지를 사용한 대회에 반발해서 만든 탁구의 변형이고요.

세계 대회가 저때는 네덜란드에서 열렸습니다.

발트너는 프로모션을 위해서 초청되었고 4강에 진출했지만 사실 이전에 딱 한게임 이기고 올라왔습니다.

그리고 프로모션 때문에 이 하드배트를 처음 사용하였는데

위 선수하고 딱 1시간 연습하고 시합에 들어갔다고 합니다.

이 선수하고 미국 참피언하고 결승전 동영상도 있는데 한번 보실렵니까.

정말 잘칩니다.

결승전 마지막 세트(Johnard Baldonado vs. Noel Huermann)

<iframe width="640" height="480" src="//www.youtube.com/embed/jQTj14ccBYg"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

발트너와 같은 조건에서 시합을 한건가요?

M 고고탁

예 그렇죠.

발트너는 하드배트의 마스터는 아니고 상대방은 하드배트의 마스터라고 봐도 무방합니다.

이길수가 없는 경기입니다.

물론 발트너가 이 것 가지고 몇달 연습하면 결과는 달라질 것 같습니다만..

62 Vegas

johnard 이친구 베가스에 있습니다. 여기서 보니 반갑네요.

지금은 다른 구장에서 치기 때문에 못보지만 3-년 전에는 같이 게임 자주 했었지요^^

M 고고탁

아항 그러시군요.

동영상으로 보기엔 호나르드 이 친구 아주 잘칩니다.

베가스님도 만만치 않은 실력일 것 같습니다.

99 정다운

제 생각도 고고탁님이 승리할것으로 생각됩니다,,,

아무래도 라켓이 목판만이라면 선수출신이라 하더라도 다루기 힘들듯하네요!

M 고고탁

ㅎㅎ..

김택수 감독 프로필을 보면 입이 떡 벌어집니다.

목판으로만 쳐도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승패 의미보다는 전설과 함께 한게임했다는 것에 의미 부여를 할려고 합니다.

김감독도 져도 부담없는 게임이고 이런 경기 촬영하면 두고 두고 회자될 수 있는 내용입니다.

41 욜랏

아니다. 당연히 고고탁이 이긴다 ㅋㅋㅋ

만쉐~~~*

M 고고탁

웃길려고 작정한 멘트인데 효과 괜찮나요?

41 욜랏

ㅇ.ㅇ!!!넵~ 완전 재밋엇습니다~


하지만...만약 구경간다면?

고고탁님보다 김택수님 보로 가고싶따라는~!!! ㅋ

11 조팔계셔

저희 탁구장에 핌플러버가 없을때 핌플효과 낸다고 아는형님이 저한테 목판으로 쳐보라고 한적이 있어서 쳐봤습니다.

받는 사람은 핌플러버 받는거랑 비슷하다고 합니다. 연습만 하면 나름 탁구는 칠수 있습니다. 그래도 좀 많이 답답합니다.ㅎㅎ

고고탁 형님에게 한표 던졌습니다. 회사 근무시간과 겹치지 않으면 목포로 응원가겠습니다.^^

M 고고탁

일정이 잡히면 연락할께요.

그제 삼익지나가면서 2층에 있는 탁구장 봤습니다.

저녁 11시가 넘어서 들어가보진 못했구요.

12 i광수생각

허걱!!! 대박^^ 목포하당에서 열탁하는 하수입니당~~ 당연히 고고탁이 이긴다ㅎㅎ

1 Flow

좀 걱정되는 것은 혹시 hard bat을 잘못알고 계신것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러버가 아예없는 목판이 아니고요 hard bat용 러버가 붙어있습니다.

핌플ox 러버같은 겁니다.   목판으로 치는 것과 이런 러버가 붙어있는 걸로 치는 것은 천지 차이입니다.

그냥 목판으로 치면 아무리 천하의 김택수 감독이라도 볼 컨트롤자체가 힘들 겁니다.

따라서 애써 만드신 좋은 이벤트경기가 의외로 싱거운 경기로 끝날 가능성이 우려됩니다.

동영상처럼 진지하고 흥미로운 경기를 위해 좀 더 잘 알아보시고 경기조건을 정하심이 좋을 듯합니다.


M 고고탁

윗 댓글 읽어보시면...

 

하여튼 그날은 김택수 감독 괴롭히기로 작정을 했습니다.

저하고 김감독하고 실력차가 엄청나서 스폰지가 달렸다면 몇년된 장판같은 러버로 쳐도 힘듭니다.

목판 정도는 되야지 승부를 예측하기가 어렵죠...ㅎㅎ..

41 욜랏

★긴급속보★

제가 알아보니 김택수감독님께서 요몇일 목판으로 적응 연습중이라고 하십니다.

하루에 2시간 이상은 꼬박꼬박 목판 연습을 하고 계시다는데욥~

깨어먹은 공만 엄청나다고 합니다.........................................................................................................뻥이야~* +_+;;;

48 핑마

에또... 고고탁팀 롱핌플 많이 상대해보신걸로 알고 고고탁님께 한표 뙇!!!!!!!!!!!

7 애니5인방

레전드는 레전드 입니다.^^

99 명상
감사합니다~~~
홈 > 탁구소사
탁구소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4427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4600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8 M 고고탁 10.28 27878
533 최근에 일련의 사태를 보는 운영자가 아닌 저의 입장. 댓글24 M 고고탁 12.21 3592
532 중국 장이닝선수의 경력 ? 댓글7 1 badguy 12.11 3645
531 펜홀더 탁구 감독과 코치 ---> 보이는 것만이 전부가 아니다. 댓글15 M 고고탁 11.11 5723
530 광주전남 대 전국최강자 동호인 맞짱 대결 댓글34 M 고고탁 10.29 7753
529 장지커의 남자월드컵 우승과 분노의 세레머니를 보면서... 댓글53 M 고고탁 10.27 6275
528 인천아시안게임 탁구경기 특집 3)인천아시안게임 탁구경기 결승전 풍경 댓글16 M 고고탁 10.14 6174
527 인천아시안게임 탁구경기 특집 2)한국탁구 아시안게임에서 얻은 성적의 의미 댓글11 M 고고탁 10.12 3684
526 인천아시안게임 탁구경기 특집 1)탁구경기의 성공여부 댓글9 M 고고탁 10.08 4241
525 10월 2일 아시안게임 탁구경기 아쉬웠던 순간들... 댓글5 M 고고탁 10.03 3722
524 아시안게임 탁구경기)-오늘 남자단체전 결승 마롱과 주세혁 경기 보셨습니까? 댓글27 M 고고탁 09.30 5167
523 한가위와 함께 온 기쁜 소식 동아시아호프스 싹슬이 쾌거 댓글24 M 고고탁 09.05 6661
522 탁구지도자와 성적 그리고 중국지도자 수입의 문제 댓글28 M 고고탁 08.27 4445
521 라면상무와 특권 그리고 대통령배시도대항대회에서의 비특권 댓글5 M 고고탁 08.21 3446
520 국가대표의 위치와 KDB대우증권의 독주를 살피며.... 댓글22 M 고고탁 08.18 3858
519 2014년 대통령배 시도대항탁구대회 --> 시군청팀의 반란. 댓글15 M 고고탁 08.15 4601
518 1편)영화 명량을 보면서 느낀 점 그리고 한국 탁구가 배워야 할 점... 댓글8 M 고고탁 08.11 3705
열람중 하당탁구교실에서 김택수와 고고탁의 대결 예정 댓글24 M 고고탁 08.06 5587
516 "외국수입선수 3년 국내시합 출전제한"에 대한 현정화 감독의 변 댓글18 M 고고탁 08.05 4331
515 안녕하세요. 오광헌입니다.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댓글38 25 차도남 07.08 4943
514 인천아시안게임과 유남규 감독의 선택 댓글6 M 고고탁 07.07 4131
513 탁구장 회원 제명 시킬 권리는 누가 가지고 있죠? 댓글20 11 조팔계셔 07.06 5075
512 아시안게임 일본국가대표 선발팀에 13살짜리 소녀 히라노 미우 승선하다.. 댓글10 M 고고탁 07.04 4713
511 북한에서 만든 다큐 "장하다 코리아 탁구팀"에 나오는 이유성, 김택수 댓글20 M 고고탁 07.22 6966
510 번역된 자막이 있는 마롱과 판젠동의 경기를 보고나서 : 약점을 숨기고 강점을 살린다 댓글7 43 새롬이 07.14 4772
509 대한탁구협회 조양호회장의 결단을 촉구한다 댓글7 26 고고탁 07.12 3860
508 춘천시청 윤길중 감독 입니다. 댓글50 4 자이안트 06.23 9923
507 호주 사회인 탁구 시스템 댓글12 15 KOTI 06.17 3904
506 국제탁구연맹과 대한탁구협회 그리고 일본 댓글25 43 새롬이 06.15 3279
505 우리나라 탁구계는 민주적인가? 댓글19 M 고고탁 06.09 4853
504 라스트 펜홀더 유승민과 이정우 댓글27 M 고고탁 06.07 7360
503 KDB 대우증권 김택수 감독입니다. 댓글97 3 탁구김택수 06.04 8898
502 대우증권, 남녀탁구단 해체 검토 ---> 다시 한번 비극이 재연되다. 댓글48 M 고고탁 05.30 7560
501 오십견에 대해서 댓글6 43 새롬이 12.01 3741
500 테니스 엘보에 대해서 댓글4 43 새롬이 11.27 4619
499 중국 탁구 해설로 바라본 현대 탁구 댓글11 43 새롬이 06.02 5857
498 탁구 경기시 이벤트와 응원문화 댓글18 M 고고탁 05.22 4831
497 양하은 탁구는 한국형 탁구인가? 댓글11 M 고고탁 04.29 6032
496 역대 최악의 성적으로 끝난 한국탁구 --> 2014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댓글26 M 고고탁 05.06 5193
495 8강 진출국과 류궈량이 생각하는 중국 경쟁 국가는? 댓글5 M 고고탁 05.02 4083
494 이번 세탁에서 주세혁 선수의 비중과 의미는? 댓글7 M 고고탁 04.30 3819
493 게시판에 글은 쓴다는 것은... 댓글23 M 고고탁 05.13 3788
492 뉴폴리볼과 용품 관계는? 언제부터 사용할 건지에 대한 견해.. 댓글25 M 고고탁 04.18 5968
491 전국종별을 보고 애석한 점을 위주로 그리고 세탁가상실전게임 관람기. 댓글27 M 고고탁 04.15 5031
490 2014년 제60회 전국남녀종별탁구선수권대회 남녀일반부 성적과 떡밥 댓글8 M 고고탁 04.14 5680
489 제60회 전국남녀종별탁구선수권대회를 다녀왔습니다. 화제가 많은 대회였습니다. 댓글15 M 고고탁 04.13 4655
488 우리가 아는 탁구와 선수가 아는 탁구는 다른가? 댓글22 M 고고탁 03.27 5217
487 중등부 유망주 윤효빈 사태를 둘러싼 제도의 굴레와 생활탁구 제도와의 비교 댓글15 M 고고탁 03.19 7357
486 참 이상도 하지요! 농심탁구단 해체 과정을 보면.... 댓글23 M 고고탁 03.18 4185
485 [[[농심탁구단의 해체'지켜주지못해 미안해']]] -->집중 댓글91 M 고고탁 03.04 10168
484 뉴폴리볼을 테스트한 류궈정의 판단(현 중국2진국가대표 감독) 댓글6 M 고고탁 03.11 4601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XU XinCHN
2FAN Zhendong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Lin Yun-juTPE
7CALDERANO HugoBRA
8Falck MattiasSWE
9Liang JingkunCHN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Niwa KokiJPN
13JEOUNG YoungsikKOR
14Franziska PatrickGER
15Miztani JunJP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