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1편)영화 명량을 보면서 느낀 점 그리고 한국 탁구가 배워야 할 점...

M 고고탁 8 3,765

영화 명량 관객수가 천만명을 넘었다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오래 전부터 보고 싶었는데 가족들 일정이 각기 달라서 지난 주말에 드디어 모여서 영화관을 다녀왔습니다.

아이들도 이 영화가 재미있다는 소식을 들었는지 잔뜩 기대를 하고 갔었습니다.


사실 저는 김훈의 "칼의 노래"를 통해서 명랑해전을 디테일하게 보긴 했습니다만,

영화가 갖는 또 하나의 볼거리와 CG(컴퓨터 그래픽)에 대해서 나름 기대를 했었죠.


런닝타임이 2시간 정도 되었던 것 같던데 끝나고 나서 그렇게 큰 감흥은 없었습니다.


이유는 "칼의 노래"에서 느꼈던 성웅 이순신의 묘사가 영화에는 없었기 때문입니다.

"칼의 노래"에서 이순신 장군은 위대한 사람이라기 보다는 한없이 나약하고 앞일에 대한 걱정이 많은 연약한 인간이었습니다.

그러나 영화속에서는 그런 인간적인 성웅 이순신이 살아났다라는 느낌을 받을 수가 없었습니다.

최민식이라는 국민배우가 열연을 했지만 이순신이라는 인물을 소화하지는 못했던 것 같습니다.


제가 생각하는 성웅 이순신은 치밀한 사람이며 주위 환경에 예민한 사람이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매사에 많은 생각과 염려로 쉴틈이 없이 고민하는 그런 인물로 생각됩니다.

따라서 외모는 마르고 다소 신경질적인 외관을 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그런 주도면밀하고 치밀한 성격이 23전 23승이라는 전쟁사의 한획을 그었다고 생각합니다.


CG도 다소 엉성하고 현장감이 떨어졌고 무엇보다도 음향효과 즉 소리는 상당히 거슬렸습니다.

CG가 안되니 음향효과라도 어떻게 해서 관중들 몰입시키는 장치로 사용했던 것 같이 느꼈습니다.

최근에 보았던 "혹성탈출:반격의 서막"에 비하면 그 영화의 한 70퍼센트 정도의 점수라 할까요.

하여튼 혹성탈출에 비하면 완성도가 좀 떨어진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사실 혹성탈출은 재미있고 완성도도 높습니다.


그러나 성웅 이순신이라는 존재가 1000만 관객을 돌파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만큼 우리 역사에서 성웅 이순신 장군이 차지하는 정도가 높습니다.


이 영화가 아주 재미없거나 그러진 않습니다. 가서 보면 돈 값은 합니다.


제가 이순신장군의 역사에 관심이 많아서 여러 문헌을 읽어보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성웅 이순신 장군은 불행한 삶을 사신 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영웅이 살기에는 조선은 너무나 옹졸하고 폐쇄적인 곳이었습니다.

그 당시 조선은 고구려, 고려와는 너무 다른 즉

일교주의(유학이 국시다)와 사대주의(조선시대 통틀어서 청, 명에게 사대했었죠)에 빠져있던 시대였습니다.

과거 고구려 고려는 관대하고 다원화된 사회에서 외국의 발전된 문화와 문명 심지어는 이주민을 받아들이던데 적극적이었지만

조선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오즉하면 이씨조선이라고 폄하하는 학자들도 있었겠습니까.


중세 유럽 카톨릭이 지배하던 시대처럼 타종교는 이단이라 하여 악마적으로 처단하던 유럽과 같았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유럽 중세 시대를 어둠의 시대라고  부릅니다.


그리고 조선은 중국이라면 무조건 사대하였죠.

사대와 유교가 갖는 집단획일성과 폐쇄성은 집권층이 자신들의 영원한 안녕을 위한 것이었지만

그리고 백성을 우민화하는데 성공했지만 결국은 자신들까지 우민화되면서

조선말기에는 세계의 열강들이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 알지 못한채 

결국 그렇게 멸시했던 일본의 식민지로 전락했습니다.

조선초에 작성된 혼일강리지도는 아프리카, 유럽 인도까지 기재되어 있습니다만 

말기에는 일본과 중국밖에 알지못했습니다.


그런 사대가 어떤 면에서는 전쟁을 피해서 일반 민중이 편했을 것이라고 여길 수도 있으나 

28년마다 민란이 일어났던 것을 보면 일반 민중이 그렇게 편했던 시대도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지난 주에 열렸던 홍콩주니어카테트오픈에서 조대성과 강다연 선수가 카테트부 우승을 했습니다.

한국탁구는 몇년 전부터 유소년 탁구에 집중 투자해서 많은 좋은 선수들이 성장하고 있습니다.

한국탁구는아주 좋은 상황은 아니나 그렇다고 크게 위기도 아닙니다.

재원도 풍부하여 집중적인 투자를 하고 있습니다. 특히 유소년 육성에도 많은 투자를 하고 있습니다.

분위기도 좋고 미래도 있습니다.

다만 현 시니어 선수들의 국제 성적과 실제 전력이 과거에 비해 좋지 않은 편이죠.

수치상으로도 탁구선수 수가 갈수록 적어지고 있으니 미래가 걱정되긴 합니다.


초등학교 탁구부를 더 많이 유치해야 되겠습니다.

초등학교 탁구부를 백개 정도만 만들면 선수 총원이 3천명에 육박할텐데요.

제가 생각할때는 선수층이 3천명이면 한국탁구는 해볼만 합니다.

3천명이 마지노선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이유는 후에 적겠습니다.

이런 일을 할 사람은 탁구인들 밖에 없습니다.

누가 도와주겠습니까?


이순신 장군으로부터 "자기 희생"을 배워야겠습니다.

모름지기 

"탁구 리더들은 충(忠)을 쫒아야 하고 그 충(忠)은 탁구인들의 민의(民意)를 향해야 합니다.

탁구인과 탁구 선수가 있어야지 대한탁구협회도 있고 대한탁구협회가 있어야지 회장도 있는 것입니다."


탁구인들의 민의(民意)는 의(義)가 아니라 이(利)입니다.

그 이(利)는 탁구선수들이 마음놓고 탁구를 하게 할 수 있는 것을 말합니다.

국내 선수를 보호하고 국내 코치를 보호하는 것은 의(義)이지만,

(利)는 외국 코치도 외국 선수도 들여오는게 이((利))입니다.

(利)는 모든 탁구인들이 탁구를 즐기고 함께 향유할 수 있는 길을 말합니다.


다음 2편에서는 한국탁구를 중흥시킬수 있는 참신한 아이디어를 제시하고자 합니다.


Comments

39 prince

저도 어제 보았습니다.

영화적 재미를 위해 신경을 과하게 많이 쓴 것 같았습니다.

킬링타임용 위인전이 되어버렸습니다...<- 이거 재미는 나름 있었다는 표현입니다...ㅋㅋ

영화 끝무렵에 '후손들이 우리가 개고생한 걸 알아줄지 몰라?'라는 대사는 없어도 되는 사족 같아서 영~


등록 선수가 줄어들지 않으려면 

부모 판단에 "내 아이가 탁구에 입문해서 능력을 발휘하면 인생이 보장되는 가?" 에 딸린게 아닐까요...

현시점 기준으로는 대부분 탁구 안시킬겁니다...(ㅠㅠ)


M 고고탁

감독이 오바한 경우인 것 같고요.

사람이 고민하다 보면 해결책이 보입니다.

저라면 제 자식 시킬 것 같습니다.

여기는 경쟁률이 다른 분야에 비해서 적고 돈도 많이 들지 않기 때문입니다.

99 정다운

고고탁님께서 드뎌, "명량" 영화를 보셨군요!

저는 아직 못 보았습니다만 고고탁님의 평을 보니

소문난 잔칫상에 먹을것 없다라는 속담이 생각 나는건 왜일까요?!

마치 탁구영화 "코리아"를 연상시키는 군요!!!

M 고고탁

아닙니다. 제 평이 그러하게 느껴졌는가 보네요.

볼만 합니다.


코리아는 아쉽지만 워낙 멋진 소재라서 다음에 다시 다른 감독이 만들면 다르게 느껴질 것입니다.

임권택 감독이 "칼의 노래"를 영화로 만들면 어떨까 싶습니다.

2 우드가이

영화가 대단해서 천만을 넘는건 아닌것 같습니다. 광해도 그닥 잘만든 영화라고 생각하지 않았지만, 현대사회인들이 바라는 이상적인 리더쉽을 그렸기에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은게 아닌가 싶네요.. 이순신도 그렇고..

M 고고탁

이순신 장군의 위대함과 현 사회분위기가 그런 영웅을 필요로 하는 것 같아요.

41 욜랏

저도 '명랑'만화 조...아......하...는데...ㄷㄷㄷ +_+;;; (누가 나좀 말려줘요~~~!!!)

99 명상
감사합니다~~~
홈 > 탁구소사
탁구소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드디어 공식적인 국내 탁구대회가 시작됩니다. 댓글15 M 고고탁 06.03 1320
고고탁,탁구인탁구사랑 카카오톡 실시간상담 오픈했습니다! 댓글10 M 고고탁 05.08 2183
광고] 제 글을 묶은 파일을 올립니다^^ 댓글11 M 걍벽 04.07 1173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5005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5 M 고고탁 10.13 5026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8 M 고고탁 10.28 28733
648 이번 리우올림픽에서 방송사 삼사가 탁구방송을 자주 해준 이유는 무엇일까요? 댓글19 M 고고탁 08.24 3028
647 Guess Who in this image? 댓글35 M 고고탁 08.22 2427
646 중국탁구는 무너지는가? 댓글31 M 고고탁 08.20 3739
645 독일과의 경기후 아쉬움을 글로 표현할려고 하니... 댓글59 M 고고탁 08.18 4077
644 일본과 중국 남자단체전-> 금메달 중국이 일본을 3 대 1로 이김 댓글44 M 고고탁 08.18 2528
643 일본 천재소녀 이토 미마 탁구 사상 최연소 메달리스트가 되다. 댓글11 M 고고탁 08.17 2409
642 리오올림픽 탁구 대진표 나오다(일정포함). 댓글57 M 고고탁 08.04 8327
641 3편) 한국과 일본 탁구의 실력차는? 댓글24 M 고고탁 07.14 10090
640 코리아오픈이 남겨준 숙제들 --> 2편 댓글29 M 고고탁 07.04 5246
639 코리아오픈이 남겨준 숙제들 --> 1편 댓글30 M 고고탁 07.03 5564
638 티모볼, 장지커 동년동월동일 동시에 쓰러지다. 댓글4 M 고고탁 06.24 3993
637 양영자배전국오픈탁구대회에서 느낀 이모저모.. 댓글31 M 고고탁 06.20 7233
636 레이팅시스템과 티티매치와의 관계는? 댓글28 M 고고탁 06.08 3780
635 도박·쇼핑·약물만 중독이 아닙니다. 탁구도 중독입니다. 댓글11 M 고고탁 05.24 3176
634 생활탁구대회 전산화에 대한 생각과 제안 댓글26 M 고고탁 04.25 3989
633 장지커와 마롱의 결승전이 진검 승부였을까? 댓글44 M 고고탁 03.21 4934
632 세탁 결승전에서 타임아웃 중에 쉬신과 류궈량 감독과의 대화가 궁금하다 ->긴박감 고조 댓글9 M 고고탁 03.11 3427
631 쿠알라룸푸르 현지에서 본 한국,홍콩과의 최종 예선전 이모저모 댓글34 M 고고탁 03.03 4135
630 부수제에 근거한 이런 한국형 레이팅시스템은 어떤가요? 댓글26 M 고고탁 05.17 2967
629 류궈랑이 장지커를 왜 올리려고 하는지 궁금합니다 ~ 댓글12 15 탁구탁구조아 05.14 4132
628 역사적인 탁구대를 소개합니다 ^^ 댓글12 7 hurricane7 05.10 2520
627 전국남녀 종별탁구 선수권대회에서 '종별'이란게 무슨 뜻인가요? 댓글6 17 대나무 04.30 2494
626 부수를 내 맘대로 올려서 쳐도 되나요??? 댓글7 2 레드와인 04.29 2178
625 우리 탁구도 클럽제로 옮겨가보면 어떨까요? 댓글27 51 칼잡이 夢海 03.02 3542
624 한국 탁구의 침체를 벗어나 정상에 오르기 위해 중국 지도자를 영입해와야 한다는 의견에 대하여~ 댓글21 51 칼잡이 夢海 03.06 3148
623 중국과의 4강을 복기하면서 한국탁구의 앞날을 생각해보자. 댓글25 M 고고탁 03.06 3826
622 쿠알라룸푸르 현지에서 본 한국,홍콩과의 최종 예선전 이모저모 댓글34 M 고고탁 03.03 3439
621 동호회 가입은 꼭 해야 하는지? 댓글14 10 용강반점 12.29 3132
620 마롱과 장지커의 대결과 인생의 목표란? 댓글45 M 고고탁 01.12 6330
619 세계를 홀린 한류 음식과 탁구에서 한류는... 댓글10 M 고고탁 01.08 2673
618 육룡이 나르샤... 댓글9 M 고고탁 01.01 2861
617 종합탁구선수권대회에서 장우진 선수의 행동 댓글62 14 탁구생 12.20 5997
616 2015년 그랜드 파이널스는 역대 최고 경기였다. 댓글13 M 고고탁 12.14 4825
615 주니어세탁 결과와 한국탁구가 가야할 길 댓글21 M 고고탁 12.07 4232
614 대한체육회와 국민생활체육회의 통합 D-115일전 댓글22 M 고고탁 12.04 3512
613 에스오일탁구단 해체 대응방안 1탄 --> 서명합시다. 댓글115 M 고고탁 11.25 5456
612 잡설 --> 고고탁 동영상게시판에서 누가 가장 잘치는가? 댓글55 M 고고탁 11.17 4726
611 월요일 아침부터 안좋은 소식에 우울합니다.ㅠㅠ 댓글20 6 바보왕자 11.23 4189
610 일본 버터플라이 가격 인상에 대해... 댓글9 47 장지커와얼굴들 01.26 3032
609 헝가리 오픈 참가하면, 주최측에서 비행기값 주는건가요? 댓글10 29 thestar11 01.20 2800
608 생활탁구의 목적과 토론문화 댓글19 M 고고탁 12.19 4017
607 고수가 되기로 결심했습니다 무엇을 어텋게 해야 합니까..... 댓글40 25 머터리 11.04 5679
606 탁구대회시 예절, 응원 그리고 뒷풀이 문화 댓글11 M 고고탁 11.09 5779
605 폴란드 보고리아에서 온 낭보 --> 정영식 첫승리 시합동영상 포함 댓글17 M 고고탁 10.31 3541
604 은세헌탁구교실 방문과 이상수 국가대표 방문 예정 댓글25 M 고고탁 10.28 6894
603 탁구 앞에선 누구나 평등하다. 댓글5 M 고고탁 10.26 3081
602 탁구에 흥미가 조금씩 떨어지고 있습니다 쉐이크나 전형을 바꾸어서 실패하신분 있으신지요? 댓글14 25 머터리 10.24 2720
601 남자탁구계 소식과 미래의 주역을 소개합니다. 댓글20 M 고고탁 10.23 3868
600 정말 게임하기 싫은 사람이 있는데 어떻게 할까요? 댓글25 6 바보왕자 10.23 3583
599 전국체전탁구대회에서 일어난 여러가지 소식들 댓글26 M 고고탁 10.22 3842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FAN ZhendongCHN
2XU XinCHN
3MA LongCHN
4HARIMOTO TomokazuJPN
5LIN GaoyuanCHN
6CALDERANO HugoBRA
7Lin Yun-juTPE
8Liang JingkunCHN
9Falck MattiasSWE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WANG ChuqinCHN
13Niwa KokiJPN
14JEOUNG YoungsikKOR
15PITCHFORD LiamENG
16Franziska Patrick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