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광주출신의 탁구인 윤재영의 이야기

M 고고탁 2 5,351

21-271854.jpg
베이징올림픽 남자 탁구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윤재영 선수가 상대팀을 노려보고 있다. 연합뉴스
어머니는 아들을 위해 붕어빵 행상을 마다하지 않았다. 제법 규모가 있었던 사업이 98년 IMF때 실패해 집안이 어려워지면서 탁구 라켓을 잡고 꿈을 키우고 있던 고등학교 1학년 아들을 뒷바라지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었다.

그때까지 재능은 보였지만 딱히 전국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던 아들은 찬바람을 맞으며 길거리에서 붕어빵을 구워 팔던 어머니에게 그해 가을 전국체전 동메달을 안겨줬다. 이듬해, 이번에는 붕어빵을 팔던 어머니의 목에 은메달이 걸렸다.

베이징 올림픽 남자 탁구 단체전에서 값진 동메달을 따낸 윤재영(25ㆍ상무)은 '오뚝이'였다.

운동을 유난히 좋아했던 윤재영은 어렸을 적 탁구 보다는 야구에 관심을 보였다. 지역에서 명성을 날리던 대성초 야구부에 들어가려 했던 윤재영은 '운동 선수는 안된다'는 어머니의 반대로 겨울방학 때만 탁구를 한다는 조건으로 라켓을 잡았다. 초등학교 4학년 겨울 이었다.

다음해 소년은 전국소년체전에 출전했다. 하지만 새 유니폼을 입고 첫 전국대회에 나선 소년은 벤치를 지켜야만 했다. 단체전에 출전했지만 앞서 출전한 선수들이 모조리 지는 바람에 출전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았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25살 청년이 된 소년은 라켓을 잡은지 15년 만에 올림픽 무대에서 남자탁구 단체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팀이 무너질 위기에 처했을 때마다 복식을 따냈고 그것은 한국탁구가 값진 동메달을 따내는 발판이 됐다.

윤재영은 올림픽 무대에 서기까지 우여곡절을 겪기도 했다. 베이징 올림픽에 나갈 3명 중 유승민과 오상은은 세계랭킹이 높아 확정됐지만 1명을 새로 뽑아야 했다. 파벌 싸움에 휘말렸던 대한탁구협회는 지난 2월 결국 딱 한번의 대표 선발전으로 1명을 발탁키로 했고 윤재영이 그 기회를 잡았다.

윤재영은 당시 '수비 달인' 주세혁과 '차세대 에이스' 이정우를 따돌렸다.

윤재영의 대표선발은 의외로 받아들여졌고 탁구계 내부에서조차 회의적인 반응을 내놓으며 이번 올림픽에서 메달을 기대하기 힘들다는 평가도 있었다.

사실 윤재영은 국내 무대에서 조차 그리 알려지지 않은 이름이었다. 지난 2006년 유승민을 한차례 꺾어 '왼손의 마술사'라는 찬사를 받았지만 그의 국제무대 경험은 2006 도하 아시안게임이 전부다.

도하 아시안게임 때에도 유승민과 호흡을 맞춰 복식 경기에 출전했지만 8강에서 탈락했고, 단체전도 중국에 가로막혀 은메달에 그쳤다.

유승민과 삼성생명 동료인 윤재영은 유승민에 가려 만년 2인자이기도 했다. 초등학교 때부터 '탁구 신동'이라는 찬사를 받던 유승민과 같은 나이였던 윤재영은 번번이 경쟁을 벌여야 했고, 유승민의 벽을 넘지 못했다.

질긴 인연은 윤재영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나서도 이어졌다. 광주 금당중을 거쳐 숭일고에서 실력을 인정받아 지난 2001년 실업팀인 삼성생명에 입단했지만 같은해 유승민도 삼성생명에 입단했다. 이후에도 유승민은 2004년 아테네 올림픽에서 단식 금메달을 따내며 국내 탁구의 지존으로 평가받았다. 그 사이 윤재영은 별다른 성적을 내지 못했다.

하지만 같은 팀에서 한솥밥을 먹은 윤재영은 유승민을 경쟁자 라기 보다는 가장 친한 친구로 생각하고 있었다.

'올림픽 금메달을 위해 힘내자'는 문패가 달린 그의 미니홈피에도 유승민의 사진이 올라 있을 정도.

윤재영 선수의 어머니 김미숙(51)씨는 "재영이는 초등학교 시절부터 유승민에 가려 그동안 번번이 빛을 보지 못했지만 전혀 내색을 하지 않았고 둘이 친하게 지낸다"면서도 "마음 한구석에 '승민이를 이겨보고 싶다'는 생각이 왜 없었겠느냐"고 말했다.

윤재영의 올림픽 동메달은 위기에 처한 모교의 탁구팀 부활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 선수 수급에 어려움을 겪으며 올해 전국체전 출전까지 포기한 숭일고 탁구팀이 다시 활력을 되찾을 수 있는 길을 튼 것. 숭일고는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로 대우증권 탁구팀 감독을 맡고 있는 김택수와 함께, 한국마사회 탁구팀 코치 박상준, 윤재영 까지 3명의 국가대표를 배출했다.

숭일고 관계자는 "선수 수급에 문제가 있어 최근 팀이 침체돼 있지만 윤재영의 동메달로 다시 한번 팀을 복원할 수 있게 됐다"면서 "28년의 역사를 가진 탁구팀이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학교에서 좀 더 적극적으로 지원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실업팀에 입단한 뒤 당시 대학에 다니던 형의 등록금까지 댈 정도로 가족을 끔찍이 챙기는 윤재영.

윤재영의 어머니는 "붕어빵 장사를 하면서도 아들이 반드시 경기에 출전하도록 했었다. 재영이가 힘들게 살아왔기 때문에 모든 과정을 잘 견뎌내고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건 것 같다"면서 "아마도 집안 형편이 넉넉했다면, 운동이 힘들다고 좌절했을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집안 사정 탓에 지난해 광주에서 충북 제천으로 이사했다는 어머니는 "그동안의 노력이 이번 메달로 더욱 값지게 됐다. 내 아들 이지만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올림픽 무대에 나간 아들의 경기를 일 때문에 TV중계로도 제 시간에 보지 못하고 재방송으로 봤다"는 어머니는 목이 메어 더 이상 말을 잇지 못했다.

강현석 기자 hskang@jnilbo.com

Comments

1 푸가

아...재영아 응원하께~ 화이팅~!!

99 명상
감사합니다~~~

Congratulations! You win the 2 Lucky Point!

홈 > 탁구소사
탁구소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고고탁,탁구인탁구사랑 카카오톡 실시간상담 오픈했습니다! 댓글10 M 고고탁 05.08 1926
광고] 제 글을 묶은 파일을 올립니다^^ 댓글11 M 걍벽 04.07 953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4802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4872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8 M 고고탁 10.28 28403
348 무리한 버터플라이의 가격 인상... 댓글16 23 도도한 12.02 4658
347 조양호 회장, “탁구로 세계 평화에 기여” 공로패 수상 댓글5 M 고고탁 11.22 3796
346 스마트폰 갤럭시S 나 갤럭시S2에서 고고탁 동영상 보는 방법 댓글10 M 고고탁 11.09 145025
345 말많은 전국대회를 보는 하수의 입장 댓글21 1 민러버 11.08 4205
344 안산시청 여자탁구단 댓글2 M 고고탁 11.07 6310
343 탁구 국가대표 유시흥 씨 실력 과시 댓글4 M 고고탁 10.31 5910
342 삼성탁구단의 재능기부, 장애인들에 던진 ‘희망 스매싱’ 댓글2 M 고고탁 10.19 3592
341 한국의 현역 전설 주세혁 헌정 동영상 댓글10 M 고고탁 10.17 5081
340 "탁구는 훌륭한 재활치료 운동" 댓글2 M 고고탁 10.13 4363
339 광주광역시 서구청장배 호남권 생활체육 탁구대회 ... 댓글5 M 고고탁 10.08 5563
338 한중일 아시아 시니아 라지볼 탁구대회 (단체전 우승) 댓글2 M 고고탁 10.02 5301
337 2011년 회장기 한국실업탁구대회 스케치 --> 대우증권, 한국마사회 우승하다. 댓글11 M 고고탁 10.01 5044
336 당예서의 귀환.... 댓글15 M 고고탁 10.01 6410
335 제32회 세계탁구선수권 대회 단체전 우승자 박미라 전 국가 대표 댓글3 M 고고탁 09.26 6666
334 탁구 세계챔피언 '장지커'의 모교! 댓글7 M 고고탁 09.26 5288
333 지도자 수출 ‘부메랑 효과’에 떠는 세계최강 한국양궁 ->이동윤 선임기자의 스포츠 인사이드 댓글1 M 고고탁 09.22 4966
332 탁구계 10대 소녀영웅 -챠오옌화와 양영자 댓글10 M 고고탁 08.31 6893
331 전 유럼의 탁구영재캠프... 댓글4 M 고고탁 08.18 15163
330 "탁구에 죽고, 탁구에 산다" 강희찬 탁구 여자 국가대표팀 감독 댓글1 M 고고탁 08.12 5480
329 [핫플레이어] 탁구 얼짱 깜짝 유명세 서효원 댓글7 M 고고탁 08.11 5636
328 진도실내체육관에서 남자 신예 4인방의 시합을 보고서.... 댓글26 M 고고탁 08.08 5900
327 제27회 대통령기 전국시도탁구대회가 열린 진도를 다녀와서.... 댓글14 M 고고탁 08.06 5569
326 탁구신동 "신 유빈 양" 방송 출연하다! 댓글19 99 정다운 08.05 5758
325 고슴도치 카페에서 당한 황당한 일! 댓글38 1 갤럭시 08.04 8999
324 차세대 한국 탁구 유망주 소개 댓글5 M 고고탁 08.03 7225
323 ITTF 박물관의 모습 댓글2 M 고고탁 07.24 3745
322 2009년 요코하마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사진 댓글2 M 고고탁 07.24 3339
321 2008년 상하이 중국오픈 이모저모 댓글2 M 고고탁 07.24 2863
320 [인터뷰]'탁구얼짱' 서효원의 우여곡절 핑퐁분투기 댓글1 M 고고탁 07.24 5546
319 趙위원장과 스포츠… 대한탁구협회장 맡아 탁구 제2전성기 이끌어 댓글2 M 고고탁 07.23 6336
318 귀화선수들의 역사 -->"후인정부터 문태종까지" 귀화선수시대 도래 댓글2 M 고고탁 07.22 5332
317 귀화선수 전지희 ‘놀라운 성장’ 댓글11 M 고고탁 07.20 5409
316 전지희의 경기를 보며 느낀 점과 배운 것 한 가지 댓글15 51 夢海(이석균) 07.20 5192
315 탁구, 16개 시도 100만 동호인 인구 댓글3 M 고고탁 07.06 5958
314 아마추어 탁구의 우등 동호회 '탁신' 댓글4 M 고고탁 07.06 6539
313 2011년 코리아오픈탁구대회를 보면서 느낀점.... 댓글11 M 고고탁 07.04 6159
312 순천시협회장배가 열린 팔마체육관을 다녀오다. 댓글8 M 고고탁 06.26 9281
311 이렇게 좋은 탁구장을 보셨나요? 아하 플러스.....ㅠㅠ... 댓글30 M 고고탁 06.22 12416
310 “건강관리에는 남녀노소 즐기는 탁구가 최고죠~!” 댓글3 2 대한민국국민 06.20 4116
309 게임탁구와 운동탁구의 차이점! 댓글11 99 정다운 06.17 5950
308 탁구를 무시하는 사람들... 댓글24 1 실성사이다 06.15 6897
307 1972년 탁구 핑퐁외교에 관한.... 댓글3 M 고고탁 06.07 6401
306 내 탁구는.....? 댓글6 M 고고탁 04.30 3757
305 핑퐁(乒乓) 한자어의 유래 댓글5 M 고고탁 06.05 4816
304 無限 탁구 생각 - 생체 탁구의 매너~! 댓글12 1 無限 06.01 4285
303 고고탁을 운영하면서 느낀점.... 인간다움과 인생의 목적이란? 댓글49 M 고고탁 05.25 4181
302 중국에서는 우리나라 탁구를 경계(견재)를 많이 한답니다! 댓글8 99 정다운 05.27 3812
301 스마트폰 동영상 재생 관련 질문입니다^^ 댓글3 3 뚱이 05.24 4961
300 탁구가 왜 한국에선 인기가 없을까요? 댓글21 M 고고탁 05.20 6147
299 못치는 사람일수록 말이 많다. 댓글28 6 그럭저럭 05.21 4474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FAN ZhendongCHN
2XU XinCHN
3MA LongCHN
4HARIMOTO TomokazuJPN
5LIN GaoyuanCHN
6CALDERANO HugoBRA
7Lin Yun-juTPE
8Liang JingkunCHN
9Falck MattiasSWE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WANG ChuqinCHN
13Niwa KokiJPN
14JEOUNG YoungsikKOR
15PITCHFORD LiamENG
16Franziska Patrick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