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스승의 가치

9 정준호 11 1,976

원문주소입니다. https://www.facebook.com/yosuk.jung/posts/491411187573270

종교는 믿지 않는 학생이지만 이제 탁구를 시작했거든요.

글 내용이 좋아서 옯겼습니다.

 

나는 탁구 고수이다.
이렇게 자신 있게 말하는 것은 탁구는 “부”로 실력을 구분하는데 나는 1부이기 때문이다.
교회나 직장에서 탁구를 잘 친다는 사람들이 7부 정도이다.
7부는 나와 11점 경기에서 7개를 잡고 친다.
나에게 4점만 따면 이기는 것이다. 
하지만 그 4점을 못 따고 지고들 만다.

탁구장에 나와 전문적으로 레슨을 받으며 열심히 탁구를 1년 정도 치면 6부가 된다.
그것도 운동신경이 받쳐줘야 가능한 일이다.
6부에서 5부로 가는데 1년이 걸릴 것이다.
그런데 5부에서 4부로 가는 데는 1년이 더 걸린다.
위로 갈수록 더욱 힘들어진다.
대개의 사람들은 4부 전후로 끝난다.

2부는 아무나 되지 못한다.
집념과 체력과 시간과 돈과 운동신경이 있어야 가능하다.
탁구공은 2.5g으로 가벼워 조그마한 차이로 변화가 심하여 기술이 많은 편이다.
아마 운동 종목들 중에서 탁구처럼 섬세하고 기술이 많은 종목도 드물 것이다.
그래서 그런지 자습으로 2부 되기는 거의 힘들고, 코치에게 전문 레슨을 받아야 한다.
레슨을 받는 것만으로는 부족하고 꾸준히 연습을 해야 한다.
다양한 유형의 고수들과 시합도 많이 해야 한다.
탁구 2부가 되었다면 레슨을 받을 수 있는 돈과 시간이 있다는 소리이고,
그러한 돈과 시간을 투자하고 인내하며 실력을 쌓는 집념이 있다는 소리이고,
레슨과 연습을 버티는 체력이 있다는 소리이다.
이렇게 투자와 연습을 해도 운동신경이 없으면 대개 4부 정도에 머문다.

나는 주변에서 탁구 3부와 2부가 되려고 탁구에 빠져 직장생활과 사업을 등한히 하는 분들도 봤고,
밥과 청소를 잘 하지 못해 남편과 아이들에게 원성을 사는 주부들도 봤고,
대학생활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이들도 종종 봤다.
탁구가 이렇게 재미와 중독성이 강하다.
탁구보다 더 재미있는 것이 인생에 있느냐는 말도 들어봤다.

그렇다면 내가 어떻게 1부가 되었을까?
간단히 말하면 스승을 잘 만났기 때문이다.
중1때 우연히 동네 탁구장에 갔는데 그 주인이 김승례라는 제주도가 고향인 여자 국가대표 출신이었다.
1970년대는 돈을 받고 레슨을 하는 개념이 별로 없었다.
그냥 정으로 가르쳐주고 배우고 그랬던 시절이다.
배고프면 라면을 끓여먹으며 맛있게 먹던 시절이다.
주인께서 나를 따스한 정으로 받아주시고 돈도 별로 받지 않으시면서 열심히 가르쳐주셨다.
그리고 2년 선배되는 황욱이라는 형이 꽤 잘 쳤는데 열심히 나를 가르쳐주었다.
그렇게 1년이 안 되게 배웠을 것이다.
그리고 중3이 되었을 때 그 탁구장은 없어졌고, 다른 탁구장에서 겨울방학 때 배우지는 않고 몇 달간 쳤다.

그런데 이것이 훌륭한 탁구 기초가 된 것이다.
대학교에 가서 축제 때 탁구시합이 있었는데 2,3학년 때 출전하여 탁구부원들까지 이기고 단식 2연패를 했다.
나에게 진 탁구부원 중 한 명이 정말 절치부심하며 칼을 갈아서 마지막 4학년 때는 그에게 져서 3등을 했다.
나는 대학을 다니는 동안 특별히 탁구를 치지 않았다.
그럼에도 축제 때 우승을 2번씩이나 했다.

내가 탁구를 잘 배운 것을 더 깨닫게 된 것은 목회를 하면서이다.
교회에서 멀지 않은 곳에 탁구장이 있었는데 이사를 가기까지 10년 동안 그 탁구장에 나갔다.
서초3동에서 교회를 개척하고 그 탁구장에 간 첫 날에 그 탁구장의 회원들을 모두 제압하였다.
그때부터 나는 그 탁구장의 일장으로서 탁구비를 내지 않고 탁구를 쳤고,
그 회원들은 나를 이기기 위해 나름 최선의 노력을 하며 탁구 실력을 쌓았다. 
그런데 나를 이기지 못했다. 오히려 격차가 벌어졌다.
나는 일주일에 한두 번, 많아야 두서너 번 정도 가서 1시간 정도 쳤다.
그들은 매일 서너 시간을 넘게 쳤다.
그래도 나를 이기지 못하고 오히려 격차가 벌어졌다.
처음에는 이러한 현상을 그들이 받아들이지 못하고 나를 불쾌하게 여기고 째려보곤 했다.

하지만 삼사 년이 지난 후에는 어쩔 수 없는 격차를 인정하며 나를 고수로 대우해주었다.
그들은 내가 발놀림, 임팩트, 파워 등 탁구의 기초가 몸에 완전히 배어있다고 평해주었다.
탁구장의 코치도 인정해주었고, 나의 공격적인 플레이에 무척 만족해했다.

나는 그때서야 내가 중1 때 탁구를 잘 배운 것을 깨달았다.
비로소 스승의 가치를 안 것이다.
중1이란 다소 어린 나이에 탁구를 배우면서 짧은 시간에 탁구의 기초를 자연스럽게 획득해버린 것이다.
그때서야 그 탁구장 주인과 선배가 애정을 갖고 돈도 거의 받지 않고 열심히, 잘 가르쳐 준 것을 안 것이다.
1년 안 되게 배웠지만 2,3년에 버금가는 것들을 배운 것이다.
그 때 이미 나는 그분이 국가대표로서 여러 경기를 통해 체득한 게임을 풀어가는 노하우와 정신 자세까지 그분으로부터 배웠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 분은 탁구만이 아니라 인생까지 가르쳐주셨다. 아직도 기억에 남는 말들이 많다.
나는 감사한 마음에 그 분들을 수소문하여 찾아냈다. 
약 25년 만에 다시 연락을 하고, 탁구를 잘 가르쳐 준 것에 깊은 감사와 성의를 표시하였다.
다시 한 번 뵙고 다시 한 번 표하고 싶은 마음이 가득하다.

동영상은 초등학교 6학년이 되는 내 아들이 탑스핀(드라이브)을 연습하는 장면이다.
나와 연습하는 장면을 찍은 것이다.
이 정도 배우는데 1년 반 정도 걸렸다.
이것도 초 6년이라 이런 깨끗한 폼과 파워가 나오는 것이지 어른들은 몇 년을 배워도 이렇게 나오지 못한다.
그런데 내 아들이 지금 7부이다. 
오늘도 나와 게임을 했는데 7점을 잡히고 나를 이기지 못했다.
그러니 1부가 어느 정도인지 짐작이 갈 것이다.

내 실력이면 탁구장에서 대강 코치를 하며 먹고 살 수 있다.
그런데 나는 탁구를 내 아들에게 직접 가르치지 않는다.
5명의 자녀를 키우는 작은 교회의 목사가 돈이 어디 있겠는가? 
나는 아이들을 돈이 없어서도 학원에 보내지 않는다.
그런데 아들은 정식 코치에게 탁구를 배우게 한다.
내가 가르치면 짝퉁이기 때문이다.
내가 고수라고 하지만 이것은 아마추어 고수일 뿐이다.
선수 출신의 코치야말로 정통의 고수이고, 탁구를 제대로 아는 이들이다.

나는 아들을 레슨비가 저렴한 그룹 레슨도 시키지 않는다.
이것도 역시 짝퉁이 되기 때문이다.
기초와 기술을 제대로 배워야 고수가 된다.
자기의 눈썰미와 견해로 탁구를 치면 3부 정도가 최고이다.
그때부터는 아무리 탁구를 쳐도 더 늘지 않는다.

신학을 하면 할수록 스승의 가치에 대해서도 깨닫게 된다.
칼빈과 바빙크와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과 하이델베르그 요리문답 등은 좋은 스승이다.
그런데 이것들을 읽고 독해하려면 이것들을 가르칠 수 있는 사람을 만나야 한다.
좋은 스승을 만나 가르침을 받아야 한다.
이러한 가르침 없이 독학으로 깨닫는 데는 한계와 더딤이 있다.

신앙의 스승들을 잘 만나야 한다.
그리고 겸손히 배워야 한다.
탁구를 잘 모르는 이들은, 대개 7부나 6부들이 범하는 실수인데, 내가 탁구 치는 것을 보고도 자기들과 비슷한 실력인 줄로 안다.
실제로 맞붙어 시합을 해서 크게 깨져도 자기들 컨디션이 나빠서 진 줄로 안다.
아니면 조금만 자기들이 노력을 하면 이길 줄로 안다.

탁구의 깊이가 깊다 하지만 어찌 신학에 비유하겠는가?
탁구도 하나님의 진리가 일반계시로서 풍성하게 담겨져 있지만,
신학은 특별계시로서 하나님의 진리가 더욱 명백하고 심오하고 깊게 담겨있다.
신학이야말로 오랜 시간 속에 축적된 책이란 스승들이 있고,
이것들을 잘 설명할 수 있는 살아있는 스승들이 있다.

좋은 스승이 있는 좋은 교회에서 각 성도들은 잘 배워야 한다.
올바른 말씀이 선포되고 가르쳐지고, 
올바른 성례가 이루어지고, 
올바른 권징이 있는 교회에서 제대로 배워야 한다.
잡스런 기술과 현란한 몸짓이 아닌 정통 기술을 배워야 한다.
다른 잡스런 것들이 아닌 성경 자체를 배워야 한다.
그런 목사가 누구인지를 분별하는 눈을 성도들은 가져야 한다.

 

신학생은 더욱 좋은 스승을 만나야 한다.
신학은 목회를 하는 동안 평생 하는 것이다.
목사는 목회하는 내내 배울 수 있는 스승을 책이든 사람이든 가져야 한다.
목사는 끊임없이 높은 부수로 올라가야 한다.
좋은 스승을 만나지 못한 목사는 절대로 1부가 되지 못한다.
어설픈 아마추어 스승을 만나면 아무리 배워도 짝퉁이 된다.
배우지 아니한 만 못하다.
강한 의지를 갖고 스승을 찾아 나서야 한다.
많은 비용을 지불해서라도 배워야 한다.
성도들은 목사를 통해 꼴을 먹지 않는가?
목사는 계속 배워야 한다.

Comments

79 박성주
많이 공감하며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Congratulations! You win the 26 Lucky Point!

70 진재정
좋은 스승이라.....좋습니다,,
그러나 본문의 글쓴이님도 만약 나이 들어 처음부터 운동을 시작햇을땐....
아마도 그런 느낌과 뉘앙스는 못 느꼇을거라 생각 됩니다,,,
어렷을때의 배움이 나이 들엇을때의 배움과 시간이 엄청 차이가 있다는 것을,,,
만약 현재 40-50대에 탁구란 운동을 시작햇을때 좋은 스승을 만나도 이렇게 말을 햇을까란 의문도 생깁니다,
다만 어릴때 배운 2년이 나이 들었을때의 배움의10년 보다 더 몸에 적응 햇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중학교 어릴쩍 탁구 배운것도  행운이구요,,,그때 좋은 스승이란 분도 만난것도 다행 이라고 봅니다,
신앙에 대해선 별로 할 말이 없습니다,,,,
28 이용구
선수가 아닌 아마추어 기준으로 극소수를 제외한 대다수의 동호인들을 대상. 정확한 조언이십니다.
본인의 고수로서의 탁구 경험담을 읽어보니 가식이거나 자랑할려는 것은 아닌것 같고
현실을 이야기 해주는 매우 좋은 글입니다.
58 박종욱
잘 읽었습니다.
27 이만우
좋은글 감사합니다.
20 박봉기
잘 읽었습니다.
21 이준석
예를 들어 탁구를 잘 치려면,
좋은 머리와 좋은 신체 조건을 타고 나야 하고,
탁구를 배우거나 칠 수 있는 환경을 만나야 하고,
적절한 시기에 좋은 스승을 만나야 하고,
노력이 중요하다는 것을 이해하고 노력을 잘 하는 성품을 갖추어야 하는데,
과연 이 중에 우리의 자유의지대로 얻을 것이 무엇이 있겠습니까?
과연 자유의지라는 것이 있다고 하겠습니까?
그렇다면 누구를 위대하다고 평할 때는 무엇을 두고 하는 말이겠습니까?
8 제권박
좋은말씀 감사합니다. 탁구란게 좋은 운동이기는 하나 말씀대로 까다로운 운동이고 시간과 노력과 또한 비용도
쏠쏠히 드는 운동이지요. 목회자로이고 1부이시고 드믄 경력이십니다. 저도 신앙인으로서 체력단련을 위해
탁구는  치지만 실력은 그대로이지요..ㅎ 감사합니다.
28 설골딩
이 글의 원작자인 정XX님 페이스북에 댓글을 달아아 맞습니다만 어차피 여기 글이 있으니...
아집에 이은 궤변이네요...
레슨비 적게 낸다고 짝퉁???????????
선수 출신 코치가 아니면 짝퉁?????????????
그냥 웃고 싶습니다...ㅍㅎㅎㅎㅎ
인생을 그리 고부가 가치로만 평가 하지 말기를 부탁 드립니다..
더더군다나 목회자분께서...
자기 자신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면 그 어느 누가 탓을 하리오???
선수 10년 한것은 대단 하고 생체 10년 한건 부질 없는것인가요?
좋은 스승 밑에 좋은 제자가 있단 말은 공감 합니다..
자질이 있는 제자가 있기에 그 스승이 빛이 나기도 할겁니다..
부디 당신의 궤변으로 많은 생체인들을 폄하 하지는 말기를 부탁 드립니다..
탁구로 인해 언제나 열탁 행탁 하시길 바랍니다..
그로 말미암아 많은 탁친과 함께 성도가 함께 하는 날이 쭈우우욱 이어지길 소망 합니다..
99 명상
감사합니다~~~
33 달빛한스픈
잘읽었읍니다
홈 > 탁구소사
탁구소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2486
2019년 ITTF 월드투어 댓글5 M 고고탁 02.09 2842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3386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6 M 고고탁 10.28 24265
스마트폰 갤럭시S 나 갤럭시S2에서 고고탁 동영상 보는 방법 댓글10 M 고고탁 11.09 144621
684 남북 단일팀 경기를 본 소회 댓글15 M 고고탁 05.05 3139
683 탁구 경기를 현장 관람 할 때 더 재밌게 만드는 방법을 생각해 냈습니다. 유시현. 댓글11 24 유시잨 03.12 1750
682 3년 뒤의 중국 국가대표 댓글30 32 런던장지커 01.19 3273
681 탁구 생활체육 인구 댓글8 6 얍얍 01.12 2978
680 양하은과 히라노 미우 경기를 보니 안타깝습니다. 댓글36 M 고고탁 04.21 5167
679 일본과 한국 유니폼 누가 더 이쁜가? 댓글29 M 고고탁 04.21 3476
678 봄이 오니 여기저기서 탁구대회가 넘치네요. 댓글18 M 고고탁 02.26 2370
677 한국 탁구선수들은 왜 버터플라이만 사용할까? 댓글49 M 고고탁 01.26 8656
676 탁구대회에 대한 지극히 개인적인 견해... 댓글37 35 서석대 03.30 3315
675 저 아래 글 "부수및 핸디개선안"을 읽다가 댓글로 쓰려다가 본글로 적어봅니다. 댓글25 35 서석대 03.30 2701
674 다른 시각에서 본 탁구이야기...25 댓글48 46 탁구친구 03.29 3256
673 탁구로봇을 열심히 이용하면 엘보 걸린다. 진실 or 거짓 댓글26 M 서브에이스 03.29 3182
672 제가 생각하는 탁구 실력에 있어서 중요한 것들의 순위 댓글32 25 pstime 03.29 3045
671 선출하고1부 핸디3점 잡아주는거 웃기지 않나요? 댓글43 35 leifei 03.26 4334
670 중국 국대 남녀 코치진의 약간의 변화 댓글9 8 구르미하늘 04.08 1989
669 생체에서 가장 강한 드라이브가 누구죠? 댓글27 25 pstime 04.07 3867
668 칭화대 동창 모임에서 등야핑 대 랑뎅의 대결 댓글18 M 서브에이스 04.06 1819
667 전 탁구선수이자 현 IOC위원 유승민님 댓글9 1 뀨겸이 04.04 1847
666 탁구에서 가장 좋은 콘텐츠는 무엇일까요? 댓글34 M 서브에이스 04.03 2324
665 이번 우시 진짜 재밌네요. 댓글12 29 회한 04.16 1540
664 뤼시엔... 댓글20 M 서브에이스 04.16 1749
663 대단한 히라노 미우의 우승 댓글30 39 유심조 04.15 2460
662 정상은과 마롱의 경기후기 댓글25 28 shin 04.15 2930
661 도닉배 - 말도 안되는 부수논란에 대한 협회측 괴변 댓글32 28 그로밋 04.17 3061
660 생활탁구인들의 수? 댓글9 42 중펜쉬신 04.16 1860
659 ■1977년 3월30일 “한국 여자 탁구, 북괴 격파” 댓글5 M 서브에이스 03.30 1310
658 중국선수를 이긴적 있는 우리나라 선수들 댓글16 14 워낭 01.17 2456
열람중 스승의 가치 댓글11 9 정준호 01.10 1977
656 *부고알림* 은세헌 관장 별세 댓글136 M 고고탁 10.16 5601
655 상하이에 도착한 정영식 쉬신과 연습하는 모습 댓글26 M 고고탁 10.16 3127
654 동영상 편집과 디자인에 관심이 많은 탁구인이 계시면 손들어주세요. 댓글6 M 고고탁 09.27 1898
653 정영식 상하이팀과 계약하다. 댓글42 M 고고탁 09.27 3575
652 온라인 탁구콘텐츠를 구성하면서 생각했던 상상들을.... 댓글27 M 고고탁 09.16 2090
651 아래 키위스님이 적은 글에 대한 설명과 가을소회 댓글25 M 고고탁 08.28 1888
650 쉬신의 여자친구 그녀는 누구인가? 댓글19 M 고고탁 08.27 3782
649 이번 리우올림픽에서 방송사 삼사가 탁구방송을 자주 해준 이유는 무엇일까요? 댓글19 M 고고탁 08.24 2694
648 Guess Who in this image? 댓글35 M 고고탁 08.22 2063
647 중국탁구는 무너지는가? 댓글31 M 고고탁 08.20 3378
646 독일과의 경기후 아쉬움을 글로 표현할려고 하니... 댓글59 M 고고탁 08.18 3709
645 일본과 중국 남자단체전-> 금메달 중국이 일본을 3 대 1로 이김 댓글44 M 고고탁 08.18 2281
644 일본 천재소녀 이토 미마 탁구 사상 최연소 메달리스트가 되다. 댓글11 M 고고탁 08.17 1972
643 리오올림픽 탁구 대진표 나오다(일정포함). 댓글57 M 고고탁 08.04 7821
642 3편) 한국과 일본 탁구의 실력차는? 댓글24 M 고고탁 07.14 8251
641 코리아오픈이 남겨준 숙제들 --> 2편 댓글29 M 고고탁 07.04 5020
640 코리아오픈이 남겨준 숙제들 --> 1편 댓글30 M 고고탁 07.03 5321
639 티모볼, 장지커 동년동월동일 동시에 쓰러지다. 댓글4 M 고고탁 06.24 3643
638 양영자배전국오픈탁구대회에서 느낀 이모저모.. 댓글31 M 고고탁 06.20 6818
637 레이팅시스템과 티티매치와의 관계는? 댓글28 M 고고탁 06.08 3539
636 도박·쇼핑·약물만 중독이 아닙니다. 탁구도 중독입니다. 댓글11 M 고고탁 05.24 2861
635 생활탁구대회 전산화에 대한 생각과 제안 댓글26 M 고고탁 04.25 3639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XU XinCHN
2FAN Zhendong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CALDERANO HugoBRA
7BOLL TimoGER
8Liang JingkunCHN
9Falck MattiasSWE
10Lin Yun-juTAI
11NIWA KOKIJPN
12OVTCHAROVGER
13Mizutani JunJPN
14Jang WoojinKor
15Franziska Patrick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