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하신지요?

페이지 정보

본문

1.생활체육탁구가 활성화 되면 엘리트탁구의 성장 원동력이 된다.

2.엘리트탁구가 살아나야 생활체육탁구가 활성화 된다.

 

1,2번중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디에 해당할까요?

 

어느 지역에서는 생체탁구가 조직화되어 년회비를 납부받아서 엘리트 탁구를 후원하는 대회 및 행사를 하는탁구협회가 있고,

어느 지역에서는 생체탁구에는 관심없고 오로지 엘리트 탁구에만 집중하는 탁구협회가 있고..

그협회가 엘리트선수들을 후원하자 하면 생체인들은 모두 고개 갸우뚱하는 현상.

 

예전에,

엘리트선수를 육성하면 나중에 그선수들이 성장하여 선수를 은퇴하게 되면 지역으로 회귀하여 지역 생체를 활성화 시킬 수 있는 중요한 자산이 될거라 했지만,

정작 그들은 모두 수도권으로 안주하여 지역으로 돌아오지 않아 지역에서는 레슨코치 구하기가 하늘에 별따기란 얘기들이 나돌 정도이죠.

 

그리고, 생체의 활성화를 위해서

협회장 자리도 단지 생체인이 맡는게 옳으냐?

아니면 기부금 및 활동영역이 월등할 수 있는 지역내 유지나 유명인사가 맡느냐의 문제도 생각해볼 필요가 있겠습니다.

 

[이 게시물은 고고탁님에 의해 2018-12-09 07:33:20 자유게시판에서 복사 됨]
추천4 비추천1

댓글목록

profile_image

고고탁님의 댓글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기적절한 발제입니다.

profile_image

fasteddie님의 댓글

no_profile fasteddi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깊게 생각해 본적은 별로 없지만, 글을 읽고 간단히 드는 생각을 쓰자면, 1도 2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1이 아닌 이유는 우리나라의 생활체육탁구와 엘리트 탁구는 완전히 구분되어 있기 때문에 이쪽의 활성화가 저쪽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하기 때문입니다. (요즘 생활체육 탁구대회에 엘리트 출신들이 많이 출전하지만, 엘리트 선수로서의 생활을 은퇴한 후에 넘어오는 것이라 이 두 그룹이 독일이나 미국의 경우처럼 통합되어 있는 상황과는 좀 다르다고 보아야 할 것입니다. ) 2번이 아닌 이유는, 혹 88올림픽때의 경험을 상기하며 엘리트 탁구의 중흥이 생체 탁구의 활성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지금 2018년은 상황이 그때와는 많이 다릅니다. 88년만 해도 아직 우리나라의 국력이 지금과 같지 않아, 어느 분야든 세계 최고라고 할만한 것을 찾기가 어려운 때였지요. 그러던 때에 스포츠 분야 최고의 영예인 올림픽 금메달 (그리고 은메달도 동시에)을 안방에서 열린 올림픽에서 우리나라가 차지한 것은 전국민을 열광시키기에 (그리고 그 열광을 안고 많은 사람들이 탁구장으로 달려가게끔 만들기에) 충분했지만, 지금 한국은 아시아에서 가장 핫한 나라들 중의 하나가 되었고, 스포츠, 문화예술, 경제, 기술 등등 세계 무대에서 정상 또는 정상급의 위치에 올라선 것이 너무 많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설령 한국 엘리트 탁구에 기적적인 중흥이 찾아와 다가오는 올림픽에서 중국을 꺾고 세계 정상에 자리에 서는 일이 일어난다고 해도 88년과 같은 정도의 전국민적 열광을 불러일으킬 가능성은 거의 없을 것 같습니다 (물론 탁구인들은 열광할 것입니다만). 그러니 어느 정도의 미미한 영향은 있겠습니다만 큰 그림을 바꿀 정도의 생체 탁구의 활성화가 따라오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덧붙여, 한국의 엘리트 탁구도, 생활체육탁구도 현재와 크게 다른 모습을 갖는 상황이 올 가능성은 적다고 생각됩니다. 현재 우리 사회가 엘리트 탁구인에게 줄 수 있는 보상의 정도를 생각하면 (그리고 이 보상의 정도가 크게 달라질 수 있는 물적 토대 또한 존재하지 않지요), 엘리트 탁구 선수를 지망하는 자원들의 양과 질은, 그리고 그들의 훈련을 위해 쏟을 수 있는 자원의 양 또한 현재와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따라서 세계 탁구계에서 한국의 엘리트 탁구가 갖는 지위 역시 현재와 비슷한 정도 (사실 이미 세계 정상급이니 올라갈 곳이 많지 않지요) 를 유지하거나 오히려 한국에 비해 경제, 문화의 발전 정도가 떨어지는 국가들에 따라잡힐 가능성까지도 있을 것입니다. 물론 제한된 자원을 가지고도 운영 조직 (여기서는 탁구 협회가 되겠지요)을 쇄신하여 효율적으로 운영함으로써 어느 정도의 성과를 거두는 일은 충분히 가능할 것입니다만...

별 내용도 없는 이야기를 길게 늘어 놓았습니다. 혹 제 생각이 너무 부정적, 비관적이 아닌가 느끼시는 분이 계실지 모르겠습니다만... 저 스스로는 현재 한국의 엘리트 탁구도, 생활체육 탁구도 굳이 지금보다 엄청 더 좋아지지 않아도 이만하만 괜찮지 않나 생각하는, 긍정적인 생각이라고 여기고 있습니다. 짧은 생각 너무 나무라지 마시고 읽으시는 분들의 이해 부탁드립니다.

profile_image

청주상각님의 댓글

no_profile 청주상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인구수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유명선수출신 10이면 10 전부다 경기도에만 탁구장을 오픈하여 청주사람으로서는 참...이사 갈수도 없고!

profile_image

명수사관님의 댓글

no_profile 명수사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즐겁게 운동합시다
우리 같은 사람이야야 운동이 즐거우면 되지요

profile_image

히릿님의 댓글

no_profile 히릿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번 이라 생각합니다.
국내에서 스타 또는 세계적인 스타가 탄생하면 인기는 자연스레 따라오기 마련입니다.
과거 탁구 붐이 일었던 시기에 국내 스타들이 누구 였는지 보면 일리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profile_image

탁구친구님의 댓글

no_profile 탁구친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는 fasteddie 님 의견처럼, 1.2가 어느 하나에 활성화시켜 자연부흥 시키긴 어렵다고 봅니다.
상호 보완과 시너지 효과는 받을 수 있지만, 두 그룹의 성격과 환경이 너무 다릅니다.
접근방식이나 활성화 대책에 상이점을 인정하고 각기 주관단체의 소신과 힘을 실어주어야 하지않나 싶습니다.

엘리트탁구 주관단체에서 생탁협회를 주도하고 하급기관처럼 대해서도 아니될 것 같은데,
통합된 이후로 현재는 어찌되어있는지도 궁금합니다.

profile_image

higgs님의 댓글

no_profile higg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탁구장에 젊은 사람이 없어요... 점점 어려워 질듯..

profile_image
profile_image

바람같이님의 댓글

no_profile 바람같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협력의 최선인데
어느쪽이 우선인가 하는 문제는 생각의 차이가 있을 둣 하네요..

profile_image

정다운님의 댓글

no_profile 정다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는 어느쪽 할것 없이 두개 다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말씀하신대로 생활체육이 활성화되어서 저변확대가 되어야 엘리트로 가는 터전이 넓어질것이고
또한 엘리트가 살야나야 즉 좋은성적을 지속적으로 거두어야 비례적으로 생활체육이 활성화 될테니까 두가지 다 필수 불가결한 조건 입니다.

profile_image

정다운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정다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 좋은 예가 1 번은 일본이요, 2 번은 중국입니다.
결론은 어느 한쪽이 우세한 것 보다는 두가지 모두 충분조건이면 활성화 될수 있습니다.

profile_image

구름에 달가듯님의 댓글

no_profile 구름에 달가듯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각자의 아들, 딸에게 BTS가 탁구를 취미로 하고있다고 퍼트립시다~~

profile_image
profile_image

그레고리박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그레고리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것도 적어도 2~5살 정도의 딸아들에게 퍼뜨려야 승산이 있겠지요 ㅎㅎ

profile_image
profile_image

파란님의 댓글

no_profile 파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저도 fasteddie님과 탁구친구님의 생각과 별반 다르지 않는것 같습니다.

profile_image

유시잨님의 댓글

no_profile 유시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전 일단 학교가 스포츠를 밀어주는게 필수라고 생각합니다. 젊은 사람을 유입하려면 그게 최선이라고 봅니다.

탁구 생활체육은 지금도 괜찮아 보이긴하는데, 여기에 젊은이들까지 유입되면..  훨씬 인기 종목이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엘리트 탁구 선수의 실력이 어쩌구 저쩌구 할 게 아니라

먼저 보는 스포츠로서 재밌어야합니다. 그걸 고민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선수들의 실력면에서
탁구는 그나마 한국이 세계 상위권인 스포츠이기 때문에 k리그처럼 다른 나라의 리그에 비해 시시하다고 무시 당하는 건 덜 할 거라고 예측됩니다.


근데 솔직히 지금 다른 스포츠에 비해서  재미없습니다. 작년에 코리아 오픈 직관해보니. k리그나 v리그에 비해 확실히 재미가 떨어집니다.

경기장은 큰데 사람은 없고..  솔직히 탁구팬들이라는 사람이 그런 곳을 잘 안다니는데..

그리고 중계도 재미없습니다.



그리고 마케팅도 더럽게 안 됩니다. 네이버 스포츠 기사에 올라오는 꼴을 못 봤어요. 가끔 남북 단일팀 이야기만 해 쌓고.

이 문제가 젤 클 듯 합니다.


일본의 야후 재팬에 들어가보면,

이토미마를 비롯한 탁구 기사가 꽤 자주 뜹니다. 우리랑은 노출도가 다른거죠.



탁구에 관심 없던 일반인들이 관심을 갖게 해야하는데

솔직히 탁구는 뭘 하던, 원래 하던 사람들끼리만 즐기는 그들만의 리그 같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profile_image

파란님의 댓글

no_profile 파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슴에 와 닿는 내용 글입니다.

profile_image

수퍼히어로님의 댓글

no_profile 수퍼히어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학년층의 학교스포츠가 활성화 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profile_image

힘돌이님의 댓글

no_profile 힘돌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왜 통합은 해 가지고...

profile_image

은하철님의 댓글

no_profile 은하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번 그랜드 파이널처럼 입장료를 징수한다
근접에서 직관할수 있게 최소 3또는 4미터에서 한다
관중이 최고다 관중을 제외한 주최측의 진행요원 선수가족 선수단등
관중석뒤에 자리하도록 한다
경품의 추첨은 공정하게 한다 의심의 여지가 없게
선수나 선수가족 진행요원은은 배제한다 관중이 다 안다
오직 관중 만을 위하여 만든 자리라는 만족감을 줄 정도로
관중만을 위해서 자리를 배치하고 관중이 움직이는 동선을 최소로하는 관람석을 만든다 그리고 선수플레이 지역과 관랑지역 사이에 트명창을 설치하여 분리한다
지역의 협회나 탁구관계자를 자원봉사자로 쓰지말것
초대권을 발행하지 말것

profile_image

뷰엘님의 댓글

no_profile 뷰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좋은 말씀과 여러 의견들 모두 잘 봤습니다.

profile_image
profile_image
Total 800건 1 페이지
  • RSS
탁구기술토론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800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8 1 0 06-05
799 no_profile 배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7 1 0 04-20
798 no_profile 배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1 1 0 04-20
797 no_profile 배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1 2 3 04-17
796 no_profile 배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2 1 2 04-16
795 no_profile 배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1 1 1 04-16
794 no_profile 배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2 2 1 04-15
793 no_profile 배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1 1 0 04-15
792 no_profile 배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0 1 1 04-14
791 no_profile 배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5 1 2 04-14
790 no_profile 배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1 2 0 04-14
789 no_profile 젤로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3 0 0 08-14
788 no_profile 포크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9 1 0 09-05
787 no_profile 니힐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2 1 1 10-01
786 no_profile papay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9 4 0 11-21
785 no_profile papay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5 2 0 11-19
784 no_profile 마롱스타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0 0 0 01-13
783 no_profile 숨매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8 0 0 01-14
782 no_profile 왜안되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1 1 1 01-18
781 no_profile 탁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7 3 0 03-17
780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9 4 0 04-02
779 no_profile 오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3 1 0 08-12
778 no_profile 탁구왕진이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4 0 0 07-29
777 no_profile 강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6 7 0 07-24
776 no_profile 맑은눈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2 2 0 06-07
775 no_profile 하늘만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1 1 0 05-30
774 no_profile 덕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9 1 0 04-27
773 no_profile 9sty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4 0 0 04-08
772 no_profile 맑은눈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0 1 0 03-27
771 no_profile 맹구백핸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8 5 0 03-22
770 no_profile 맹구백핸드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8 4 0 03-15
769 no_profile 맹구백핸드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1 6 1 03-12
768 no_profile 캔서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5 0 0 03-02
767 no_profile 열심히하자아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4 1 0 02-12
766 no_profile 캔서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08 0 0 02-11
열람중 no_profile 파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00 4 1 12-04
764 no_profile akdrn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3 2 0 10-02
763 no_profile akdrn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9 2 0 10-02
762 no_profile akdrn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64 2 0 09-29
761 no_profile akdrn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88 2 0 09-19
760 no_profile akdrn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8 1 0 09-05
759 no_profile akdrn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0 1 0 08-29
758 no_profile akdrn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26 1 0 08-20
757 no_profile Shakehander11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3 1 0 08-16
756 no_profile akdrn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0 2 0 08-15
755 no_profile akdrn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0 1 1 08-08
754 no_profile 천천히길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1 0 0 08-03
753 no_profile akdrn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1 0 0 07-31
752 no_profile akdrn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95 0 0 07-29
751 no_profile 낄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6 0 0 07-26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