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잡아친다는 것에 대해

페이지 정보

본문

안녕하세요. 탁초보입니다.

 

요즘 제가 배운 것들에 대해 정리를 할겸 올리고 있는데요. 배운지 얼마 되지는 않았지만  나름대로 계단식 실력향상을 몇차례 경험하였는데요. 

 

그중에서 초보자에게 큰계단이라고 판단되는 것 중에 잡아서 치는 기술이 있는것 같습니다. 

 

저는 잡아서 치는 기술을 처음에 레슨 받을때 귀가 따갑도록 들었는데요. 그때는 코치님이 동작을 그렇게 하라고 하니 별 이해도 없이 동작만 흉내를 낸거 같습니다.

 

공이 오는 위치에 맞게 상체가 공을 따라서 회전해주는게 핵심이었는데요. 그당시에는 왜 그렇게 쳐야하는지 이론적 이해가 없다보니 

 

코치님이 지적하면 잠깐 교정되다가 또 시간이 지나면 잊어버리고를 반복했던거 같습니다.

 

사실 그당시에는 포핸드롱만 주구장창 연습하던 시기라서 궂이 잡아치지 않더라도 공을 넘기는데 큰 영향이 없는지라 그 효과에대해 크게 느껴볼 기회가 없었기 때문이기도 한거 같네요. (일단 공을 원하는 위치로 보내기도 어려운 상태에서 다른거 신경쓸 여유도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드라이브를 배우기 시작하고, 그리고 상대가 드라이브로 리턴을 해주는걸 받아보기 시작하면서 타점이 늦어서 공을 제로 치지 못한다는걸 깨닫게 되었습니다. 드라이브는 바운드 된 후 속도가 증가하는데 준비를 안하고 멍하니 지켜보다가 치려고 하니 밀리는거죠.

 

주위분들은 저에게 준비를 안한다, 백스윙을 안한다고 지적을 해주었습니다.

 

사실 준비를 안한다거나 백스윙이 없는것처럼 보이는 것은 잡아치지 않기 때문에 그런 것인데, 근본적인 원인 보다는 표면적으로 보여지는 현상만 지적해주니 교정이 잘 안되었습니다.

 

그러다가 유튜브에서 마롱 연습 동영상을 유심히 보다가 처음 레슨받을때 코치님의 말씀과 연습했던 기억과 함께 문득 깨닮음이 왔습니다. 

 

마롱의 팔 스윙과 공의 진행 방향이 완전히 일치하는 것이었습니다. (연습할때 좀더 확실히 보입니다. 모든 공을 잡아치지는 않고 특히 경기시에는 공을 먼저 확실히 본후 백스윙을 시작하고 대신 백스윙 속도를 더 빠르게 하는듯 합니다)

 

다시말해서 내가친 공이 상대방의 라켓에 맞을때까지가 앞스윙이고, 상대방의 라켓에 공이 맞아 리턴되는 시점부터 백스윙이었던 것입니다.

 

현정화 선수도 그런말씀을 하셨다고 하죠. 공과 내가 하나가 되야 한다고요. 공이 앞으로 가면 내몸도 앞으로 가고, 공이 뒤로 오면 내몸도 뒤로 와야하는것 같습니다.

 

잡아친다는건 이걸 스윙에 접목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방식으로 스윙을 하니 타이밍이 정상적으로 교정이 된거 같습니다.

 

추가적인 참고자료로 탁구교본에 실린 잡아치는 내용에 대한 부분을 발췌하여 첨부하였습니다.

 

내용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백스윙의 중요성을 언급하고 있기는 하나, 백스윙의 시작시점에 대한 언급이 없습니다.

 

탁구가 매우 감각적인 운동이라 몸으로는 다들 습득을 하셔서 알고 계시겠지만 정작 다른사람에게 설명을 할려고하면 정확한 의미 전달이 잘 안되는 경우가 많은것 같습니다.

 

탁구 발전을 위해서라도 객관적으로 설명하고 공감할 수 있는 기준이 많이 보강이 되면 좋겠습니다. (엘리트 탁구와 생체 탁구의 간격 좁히기)

  

이만 줄이겠습니다. 즐탁하십시요~.

 

 

[이 게시물은 고고탁님에 의해 2020-04-07 14:45:51 자유게시판에서 복사 됨]
추천4 비추천0

댓글목록

profile_image

호호차님의 댓글

no_profile 호호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전혀 잘못 알고 계신는데 주위 분들이 해주신 말씀이 맞습니다.

잡아친다 = 백스윙을 미리 하고 기다렸다가 여유를 가지고 친다

잡아치지 못한다 = 공이 날아오면 날아오는대로 그냥 막친다.

백스윙의 크기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선수들이라고 모든 공을 잡아칠 수 있는것도 아닙니다. 예측과 다른 방향으로 날아오면 대거나 막칠수밖에 없죠.

그런데 잡아 칠 수 있는 공을 막 치면 그거는 안되는 것입니다.

잡아친다 = 백스윙을 미리 하고 기다렸다가 친다. 입니다.

profile_image

호호차님의 댓글

no_profile 호호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흔히들 정점에 떠오른 공을 치는 것을 잡아친다. 반대로 정점에 이르지 않는 떠오르는 공을 치는 것을 잡아치지 못한다. 초보분들께서 이렇게 알고 계신 경우도 있는데 전혀 아닙니다.

정점에서 쳐도 막칠수도 있고 정점전에 쳐도 잡아칠수도 있는 것입니다.

profile_image

호호차님의 댓글

no_profile 호호차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초보때부터 아예 상대의 라켓 각을 보고 백스윙을 미리 빼는 것이 좋습니다. 다만 찬스볼을 넘겨줬을때는 어쩔 수 없이 디펜스모드로 가야 하는 것입니다. 랠리 중에는 백스윙을 무조건 미리 빼세요.

profile_image

papaya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papaya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네. 맞는 말씀이십니다. 백스윙을 미리하는게 잡아치는 것일듯 합니다.

상태의 라켓에 공이 맞았을때 상대 라켓의 각도와 방향을 파악해서 백스윙을 시작해야 될것 같습니다.

그래서 상대의 라켓에 공이 맞는 시점을 기준으로 이전이 앞스윙, 이후가 백스윙이 되는것 같네요.

profile_image

검은소복님의 댓글

no_profile 검은소복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발로 잡으라고 많이들 말씀하시는데 결국에는 잔발로 따라가서 (백스윙을 해당 코스로 미리 준비하여) 처리하는것.

그리고 예측도 한몫하더라구요.
랠리중에는 대각쪽이 80%, 직선쪽을 20%로 예상하고 대비....
상대방의 라켓각 이나 스윙 동작을 보면서 대비....

profile_image

papaya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papaya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상대의 라켓에 공이 맞기 전에 예측해서 미리 준비하느냐, 아니면 좀더 확실히 파악하기 위해 준비를 좀더 미루느냐 하는것도 중요한 전략인것 같습니다. 제가 말씀드린건 초보입장에서의 기준점일 뿐입니다.

풋워크도 매우 중요한것 같습니다.

고견 감사드립니다.

profile_image

bassman님의 댓글

no_profile bassman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공이 라켓에 머무는 시간을 오래가게 하는게 잡아치는거라 생각했는데 그게 아닌가봐요?

profile_image

papaya님의 댓글의 댓글

no_profile papaya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말씀하신 내용도 잡아친다고 표현한다면 좀 혼동이 있을것 같네요. 감사합니다.

profile_image

백하등님의 댓글

no_profile 백하등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거지 소리 한번 해 보겠습니다.
한 사람은 손 바닦으로 만 공을 쳐 보내야 하고,
다른 한 사람은 손으로 공을 잡은 후 던져서 보내는 식으로 게임하면,
누가 이길까요?
손으로 잡았다면 이제 끝난 거죠?

잡아치는 것은 내가 공을 손으로 잡아서 보내는 것처럼,
그리할 수 있도록 자세를 갖추고  공을 제대로 잡을 수 있는 몸 놀림이 이루어 진 후
치는 동작이라 생각 해 봅니다.

profile_image

나름대로5님의 댓글

no_profile 나름대로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잡아친다는 것은 자신의 타점에 공을 놓고 치는 거지요 타점은 공에 따라 다릅니다. 전진에서 잡을 수도 있고 기다렸다 잡을 수도 있지요 앞에 말씁하신 분처럼 공을 잡아치면 마치 손으로 공을 잡아 던지듯 라켓에서 느낌이 옵니다.

profile_image

정다운님의 댓글

no_profile 정다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대개 잡아친다는 뜻은 공이 러버에 최대한 오래 머물게 했다가 나아가게 하는것을 의미합니다.
그러니까 공이 높이 온것을 그냥 다이렉트로 바로 치면 스매싱이 되는 것이고
낮은 공이 오면 사정권에 올때까지 기다렸다가 러버에 최대한 오래 머물게 해서
 들어 올리면 드라이브가 되고 그것이 곧 잡아치는 것이 되는 것입니다.

profile_image

엘피스님의 댓글

no_profile 엘피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잡아 친다는 것은  공이 내품안에 왔을때
치는것을 말합니다.
미리 백스윙을 하는것이 아니고
공이 내 몸통에 충분히 접근했을때
타격하는것입니다.
하수는 대부분 기다리지 못하고
공이 내몸에 도착하기 전에 타격하므로
정확도와 올바른 대처를 못하는것입니다

profile_image

파란님의 댓글

no_profile 파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결국은 몸과 공의 거리이고 그 거리를 얼마나 잘 잡아서 치는거냐 일겁니다.
나만의 타점이 정해져야겠죠.
내몸안에 들어오는  공이 눈에 잡히고 그래야 기다림이란 시간의 여유가 생기게 될겁니다.

초보자에게는 미리 백스윙을 하게 하고 공을 맞히는 연습을 하게 됩니다.
공맞히는 능력이 어느 정도 완성되면 공오는 타이밍에 따라 백스윙을 하고 타격하게 되겠죠.

profile_image

백하등님의 댓글

no_profile 백하등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나---5님의 자신의 타점에 더하기, 다운님의 최대한 오래 머물게.
이 두가지면 잡아친다는 요령의 충분한 맥락이라 봅니다.
나----님, 손으로 공을 던지는 듯한 손맛을 터득 하셨군요.
저에게도 그런 날이 올 수 있을런지 --- 언젠가는---
예전에 제가 몸 담았던 테니스장에, 30세전 젊은 코치가
네트 넘어로 오는 대략 중간 속도의 테니스 공을 라켓에 붙여 버리데요.
대견한 볼 처리에 할 말 잊었습니다.

profile_image

Mumu님의 댓글

no_profile Mum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잡아친다는 것은 일단 운동역학적인 단어정의가 명확하다면 논쟁은 일지 않겠지요... 하지만 위 댓글에서 보듯이 대부분의 탁구인들은 맥락적 사고로 이해하고 있습니다. 글쓴이는 나름대로 해석하였지만, 탁구는 몸으로 하는 것이므로 굳이 세세한 장문의 분석없이 열심히 탁구를 연습하시다 보면, 저절로 잡아치는 자신을 알게 됩니다.
백스윙의 문제는 탁구를 잘치는 게 되면 저절로 해결되므로 지금 걱정하실 필요는 없겠지요...

profile_image

오라이버님의 댓글

no_profile 오라이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실전에서 잡아치는 것은 쉽지않죠,,
오픈3부 정도는 되어야 그나마 흉내낼 정도는 된다고 봅니다

profile_image

강청수님의 댓글

no_profile 강청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profile_image

취탁거사님의 댓글

no_profile 취탁거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잡아 친다 = 잡아 + 친다
잡아 = 잡는다 = 1. 자세를 잡는다 (발로,허리로,손으로,시선으로,마음으로 .... ) +
                      2. 타이밍을 잡는다 ( 치기 좋은 시점 = 정점전,점점후 정점 어디라도 될수 있지요 ) +
                      3. 위치를 잡는다 ( 공의 이동에 따라 다리도 같이 이동하여 최적의 장소를 잡는다 +
                      4. 몸과 공의 거리 높이 위치를 최적의(치기 알맞은) 시점으로 유지한다 +
                      5. 스윙을 시작할 최적의 순간을 잡아(정해서) 스윙을 시작한다 (공에 따라 순간순간 달라짐) +
                      6. 마침내 내 스윙과 라켓의 면이 공과 만나는 순간을 포착하여 원하는 방향을 잡아서 끌고 나간다 +
                      7. 다시 원위치로 돌아와서 기본자세를 잡는다

등 잡는다의 의미는 매우 종합적이고 포괄적이어서 어느 한부분만을 설명하면 모두가 다른 설명을 하게되지요
장님 코끼리 만지기 처럼 다 자기가 느끼는 대로 설명하게 된다는...
탁구가 어려운 이유는 한마디로 설명할수 없는 복합적인 종합적인 스포츠 이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profile_image

hongyver님의 댓글

no_profile hongyv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테니스에서도 잡아친다는 말이 있었는데...
취탁거사님 말처럼 비슷한 맥락이군요.
잘 읽고 갑니다.

profile_image
profile_image

티모볼스피릿님의 댓글

no_profile 티모볼스피릿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스윙준비가 된 상태에서 치는 걸 잡아친다라고 하는 것 아닌가요?
거기에 하체, 백스윙, 공과의 거리, ,,,모두 포함되는 것 같습니다.

Total 800건 1 페이지
  • RSS
탁구기술토론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800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2 1 0 06-05
799 no_profile 배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9 1 0 04-20
798 no_profile 배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7 1 0 04-20
797 no_profile 배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0 2 3 04-17
796 no_profile 배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4 1 2 04-16
795 no_profile 배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7 1 1 04-16
794 no_profile 배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9 2 1 04-15
793 no_profile 배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4 1 0 04-15
792 no_profile 배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5 1 1 04-14
791 no_profile 배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2 1 2 04-14
790 no_profile 배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9 2 0 04-14
789 no_profile 젤로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9 0 0 08-14
788 no_profile 포크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7 1 0 09-05
787 no_profile 니힐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5 1 1 10-01
열람중 no_profile papay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7 4 0 11-21
785 no_profile papay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1 2 0 11-19
784 no_profile 마롱스타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6 0 0 01-13
783 no_profile 숨매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7 0 0 01-14
782 no_profile 왜안되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5 1 1 01-18
781 no_profile 탁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2 3 0 03-17
780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6 4 0 04-02
779 no_profile 오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0 1 0 08-12
778 no_profile 탁구왕진이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9 0 0 07-29
777 no_profile 강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9 7 0 07-24
776 no_profile 맑은눈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8 2 0 06-07
775 no_profile 하늘만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7 1 0 05-30
774 no_profile 덕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5 1 0 04-27
773 no_profile 9sty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2 0 0 04-08
772 no_profile 맑은눈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4 1 0 03-27
771 no_profile 맹구백핸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4 5 0 03-22
770 no_profile 맹구백핸드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6 4 0 03-15
769 no_profile 맹구백핸드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5 6 1 03-12
768 no_profile 캔서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7 0 0 03-02
767 no_profile 열심히하자아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8 1 0 02-12
766 no_profile 캔서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02 0 0 02-11
765 no_profile 파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91 4 1 12-04
764 no_profile akdrn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39 2 0 10-02
763 no_profile akdrn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5 2 0 10-02
762 no_profile akdrn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58 2 0 09-29
761 no_profile akdrn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8 2 0 09-19
760 no_profile akdrn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5 1 0 09-05
759 no_profile akdrn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2 1 0 08-29
758 no_profile akdrn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18 1 0 08-20
757 no_profile Shakehander11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7 1 0 08-16
756 no_profile akdrn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7 2 0 08-15
755 no_profile akdrn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6 1 1 08-08
754 no_profile 천천히길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6 0 0 08-03
753 no_profile akdrn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5 0 0 07-31
752 no_profile akdrnt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6 0 0 07-29
751 no_profile 낄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4 0 0 07-26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