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이 없습니다.
주요 탁구 사이트

세이크 백핸드에서 우문 한 가지

1 신바람탁구 22 5,961

어떤 분의 글에서 보면, (펠리스님인가?...)

 " 세이크 라켓의 백자세 에서 백드라이브를 제외한 백핸드 하프발리 (쇼트  백핸드롱)의 경우,

어떻게든 상대 테이블에 넘기기만 하면 된다"고 하는 의견이 있었습니다.

 

제가 요즘  백핸드를 열심히 연습하고 있는데요, 코치는 "백핸드 스토록"을 먼저 정확히 숙달해야 한다"

"그러고 나서야 백핸드의 다른 기술들을 숙달하는게 순서다" 라면서 정확한 "백핸드 스트록"의 폼을 계속

주문하고 있습니다.

저는 현재 백드라이브를 제외하면 하프발리 개념에서 상황에 따라서 쳐넘기고 있거든요.

그것을 코치님은 맘에 안들어 하면서 레슨 진도가 5회째 안나가는 겁니다.

 

저도  펠리스님 의견처럼 "적어도 백핸드는 속도, 강도, 정확성에 대해서 숙달할뿐, 넘기기만 하면 되지 않겠는가"

라는 편리하고 합리적인(?) 생각이고요.

 

코치가 주문하는 "백핸드 스트록"이란  포핸드 롱의 반대 개념입니다.

포핸드 롱을 반대쪽에서 치는 개념입니다. 볼의 정점에서 딱 소리가 나게 치라고 가르치고 있는데요.

 

용어사전에서 하프 발리는 '바운드 한 볼을 정점까지 올라가기 전에 치는 타격 방법을 말한다'고 되어 있습니다.

'백핸드 스토록'이라는 용어를 저는 코치한테만 들은것 같습니다.

 

이것을 구태어 구분해서 익히는 것이 큰 의미가 있는 것인지 상수님들께 토론을 부탁드립니다.

 초보자의 어리석은 질문이니 너무 나무라지는 마시고요^^

Comments

M 고고탁

코치님 말씀이 옳습니다.

일단 백핸드 스트록부터 마스터하시고 이게 되면 시합중에 다른 기술을 사용할 기회가 늘어나게 됩니다.

잘넘기다 보면 당연히 내가 공격할 기회가 늘어나게 되겠죠.

그때 하고 싶었던 펀칭이나 하프발리나 백드라이브를 사용하세요.

 

스트록이 안되면 넘기는게 힘들어지면서 기회는 줄어들고

따라서 모든 기술이 불안해지니 다른 기술 사용해도 정확성이 떨어지게 됩니다.

9 까마귀

코치님 레슨에 신뢰를 가지고 믿고 따라 가세요,  엉뚱한데서 귀동냥하다가 나중에 품 수정할때 엄청 고생합니다.

상수 믿지 마세요. 그들도 아무추어 입니다.

62 Vegas

만약 코치님이 틀렸다 해도,

 

``코치님을 따르는게 정도입니다``

 

특별하게 신뢰 할수 없는 다른 이유가 없고, 코치로 정했으면 평생 코치님이십니다!

1 신바람탁구

감사합니다.

말씀대로 백핸드 스트록을 충분히 숙달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런류의 고민은 초보자들은 늘 가지고 있다고 봅니다.

다른 분들께도 도움이 될것입니다.

 

1 신바람탁구

알겠습니다^^

 

1 신바람탁구

알겠습니다.

코치를 네 분째 만나는데요. 

조금씩 틀리더라구요^^

어떤 날은 같은날 오전에  코치에게 배우고,

오후에 똑같은걸  문화센터 강사는 또 다르게 가르칩니다.

짜증이 밀려오기도 합니다.^^

 

동네 탁구장 코치들도 어떤 의미에서 아마추어 아닌가요?

적어도 고등학교 이상의 과정에서 선수생활 하신 분 정도라야 프로같지,

초등시절 선수였거나, 탁구를 잘 치니까

레슨을 하고 있는 분들도 적지 않은 듯 합니다.

 

국내 3위 서열  오모 선수의 포핸드 레슨 동영상 보면, 라켓을 내립니다.

아마출신 코치 말과 국내 서열 3위 선수의 레슨 동영상중 어떤것이 더 신뢰가 큰가요?

늘 헷갈립니다. ^^

 

김정훈 선수 처럼 레슨 동영상 찍으면서  "내가 하는 것이 정답이 아닐수도  있다"고,

 "탁구에 정답이 없다"고  솔직하고 겸손하게 말하는 선수가 돋보입니다.

 

"정답"이 없는 것을 오늘도 가르치고 배우면서....

30 Laboriel

펜홀더 코치가 백핸드 드라이브나 하프발리를 제대로 못가르쳐주고

펜홀더의 쇼트같은 기술을 쉐이크로 알려주는 경우는 조금 문제가 있지만

그런 것이 아니라면 왠만하면 코치님이 알려주시는 방법에는

이유가 있습니다.


정석이 아닌것 같아 보여도

그것은 지금 감을 쉽게 잡게 도와주기 위함이라던가

잘못된 점을 고치기 위함이라던가

아니면 코치의 판단에 이정도 기술수준을 완벽히 마스터하긴 어려우니

조금 더 쉬운 방법으로 알려준다던가 하는 것입니다.

그런것중 하나가 포핸드 스윙을 좀더 간결하게 만들어 주는 것인데

포핸드 스윙을 간결하게 칠 줄 알면 힘이 덜들고 부상의 위험이 적어집니다

생체인들에게 부족한 연결 능력도 향상됩니다.

준비하는데 시간이 얼마 들지 않기 때문이죠


세계 1위 마롱의 자세 엄청나게 표준적이고 정직합니다.

2위의 장지커의 백핸드 그립때문에 약간 모양이 변한(여전히 표준적인 범위지만..)

보다 훨씬 모범적인 자세입니다.

실제 마롱은 몸의 각 부분을 유기적으로 움직여서 각 부분의 움직임이 크지는 않습니다.

다만 그 모든것이 합쳐져서 크게 보일 뿐이지요..

아무것도 모르고 생체인이 마롱의 모양만 흉내낸다면

1+1+1+1+1=5를 만들어내지 못하고

1+2+0+0+2=5를 만드는 경우가 많습니다.

겉모양을 흉내내다가 신체의 일부에 큰 무리가 가는거죠

그래서.. 그런것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그리고 생체에서는 선수급의 강한 공이 잘 오지 않기 때문에

수준을 약간 낮춰서 알려주는 경우도 있습니다.


저도 드라이브 레슨을 받을 때 선수처럼 세게 치려고 하지마라

그렇게 치고 중심 무너지거나 하면 블록되면 어쩔꺼냐?
다음 다음공을 생각하고 조금더 살살치고 계속 준비해라 라는 요구를 계속 받았습니다.



한줄결론

코치님의 지도에는 왠만하면 다 이유가 있으니 믿고 따라가자 !!

1 신바람탁구

항상 감사합니다^^

 

내면에서 갈등하기 보다는

공개적으로 여러분의 의견을 청취하는 것이

저는 물론이거니와 수련과정에 있는 많은 분들께 도움이 많이 될 것입니다.

 

인생길처럼 정답은 없다지만, 가장 바람직한 게 무엇이냐....

이것을 각자 판단하는데 도움이 될것입니다.

 

펜홀더 코치 맞고요, 저는  세이크...ㅠㅠ

42 Mumu

위 라보리엘? 님의 표현 중에서,,,,

( 혹시 이공 계통 출신이신지 ??? )

 

표현이 매우 수학적이면서도 내용을 잘 전달하는 재미있는 수식이라서 감탄 중입니다 !

========================================================

    1+1+1+1+1=5를 만들어내지 못하고, 

    1+2+0+0+2=5를 만드는 경우가 많습니다

========================================================

 

그리고, 위 본문 질문에 대한 제 의견도 코치와 동일합니다...

스토록 감각을 익히는 것 매우 중요하며, 출발점이 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공을 라켓면에 딱 !  소리나게 묻혀서 넘겨주는 것은 나머지 테크닉들을 안정되게 수행하는 기초가 됩니다.

M 고고탁

빙고...

딱 소리가 난다는 것은 라켓각을 잘잡었다는 의미와 함께 공이 맞는 지점이 라켓 중심부에 맞었다는 의미입니다.

공을 잘넘길수 있는 조건입니다.

그게 기초입니다.

백에서 제일 중요한 기초 기술이 백쇼트입니다. 스트로크가 아니죠.

하여튼 둘 다 중요한 기초 기술입니다.

45 배움이

만약 코치님이 틀렸다 해도,

 

``코치님을 따르는게 정도입니다``

 

이게 참 어렵고도 묘한 문제라고 봅니다.^^

 

교습자가 불신의 마음으로

코치 님의 교습내용을 일일히 긴가민가하는 마음자세로 임한다면 정말 문제이겠지만,

코치 님의 교습내용이 분명히 틀렸다고 한다면 ?

 

제 생각은 그럴때에는 따르지 않아야 한다고 봅니다.^^

 

그럴 경우는 극히 희소하기는 하겠지만...

 

 

행정법에도 상사의 명령에 복종해야 할범위가 있습니다.

 

법적으로

명명백백한 하자가 있는 경우가 아닌한 따라야 한다라고 말입니다.

 

만일 안그러면

조직체의 근간이 흔들리겠지요?

 

하지만,

운동의 경우는 좀 다르다고 봅니다.

교습자는 기본적으로는 권위에 순종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봅니다.

 

그렇지만,

택도 아니게 가르친다면 (그럴 경우는 거의 없겠지만, ) 그럴때에는 따르지 않아야 함은 말할 나위가 없는데,

문제는

가르침 내용의 편성에 있어서 무엇을 우선순위에 두느냐 하는 그런  경우인데 

그럴 경우라면

가능한 한 코치의 가르침에 따라야 한다고 봅니다.

 

더구나

본문의 내용같은 경우는  그게 정석적인 순서라고 보기에 말할 나위가 없을 것입니다.

1 신바람탁구

[백에서 제일 중요한 기초 기술이 백쇼트입니다. 스트로크가 아니죠...] 한 가지 배웁니다.

 

 

백핸드 하프발리, 백핸드 스트로크, 백핸드 쇼트, 백핸드 푸시...백핸드 드라이브...

세이크 백핸드 자세 타법의 여러가지 용어를 좀 정리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가르치는 사람마다 다른 용어를 사용하니 혼돈이 옵니다.

 

30 Laboriel

이공계 냄새가 났습니까?
같은계열이라 들킨건가요 ㅋㅋㅋㅋ

30 Laboriel

쇼트는 한국의 펜홀더 백핸드에서 나오는 용어이고

펜홀더 코치님이 쉐이크를 지도하면서 그런 용어를 사용하셔서 헤깔리는 것인데


쉐이크에는 이런 백핸드 기술들이 있습니다.

블록, 펀칭, 하프발리, 드라이브, 

플릭(마롱이 즐겨쓰는 라켓각이 변하는 때리는 플릭, 횡회전을 가미하는 치키타도 여기 속합니다)

장지커가 즐겨쓰는것은 백핸드 대상드라이브로 치키타와 다른 기술입니다.

공의 위쪽에 가까운 뒤쪽을 긁어줍니다.

http://youtu.be/iPJdFVnYxa8

1 연향

포핸드던 백핸드던 공을 정확하게 맞출줄 알아야 하는것 같습니다.

코치님이 그것을 원하는것 같습니다.

세이크던 펜홀더던 공을 정확히 맞추는것에는 공통점이 있는것 같습니다.

자세나 스윙라인등의 차이가 조금 있겠지만요

 

즐탁건탁 하시길... 

5 강경성

저는 탁구가 어려운게 여기에 숨어 있다고 봅니다.

한가지 폼으로 공을 다 잘 넘길 수는 없다는 거죠.

기초 기술이 중요하다 이건 다 공감하는 내용일 겁니다.

하지만 레슨 코치마다 중요하게 생각하는게 다를 수 있습니다.

즉, 한가지 방법이 아니고 몇가지를 가지고 해야 한다는 거지요.

그래서 얼마전 배우는 순서라고 올리면서 제 생각이라고 분명히 명시를 해었죠.

단지 그건 제 순서이고 배우는 사람의 입장에선 또 다를 수가 있겠죠.

하지만, 더 중요한건 레슨 코치가 얼마나 배우는 사람에게 관심을 갖고 그 사람의 스타일에 맞게 지도해 가느냐 일겁니다.

왜냐하면, 그것이 배우는 사람에게 즐거움을 선사하는 방법이니까요.

45 배움이

저는 사람을 가르친다는 어려움이 여기에 있다고 봅니다.^^

 

무슨 말씀인가 하면

개개인의 스타일에 맞게 지도한다는 것 참으로 중요합니다.

동시에 

감안해야 할 것은,

 

개인의 스타일과  관계없이

어떤 사안의 대소경중이라는,

가치적 관점면에서 변할수(?) 없는 객관적인 기준에서 양자가 충돌될 경우라고 봅니다.

 

예시하여

 

포핸드 롱이 뭔지도 모르는 사람이 

커브드라이브를 배우겠다고 우기는 경우(극단적인 예이기는 하지만)

 

과연 그의 취향이나 요구에 응하는 것이 지도자로의 현명한 조치이겠느냐는 거지요.

 

인간사, 참 어렵기도 하고 쉽기도 한것 같습니다.^^

 

 

 

 

 

5 강경성

저는 되도록 해주고 돌아옵니다.

이유는 가지않는 길은 언제나 아쉬워 하니까

45 배움이

예, 좋으신 방법이라고 봅니다.

선수될것도 아니고 (이런 소리는 제가 참으로 싫어하는 얘기이지만^^)

생체인으로서 즐겁게 운동하면 되니까 말입니다.

 

그런데

간혹 정신자세가 문제되는 사람이 있다고 보여집니다.

다른 운동 좀 했다고 껍죽되면서 겉멋만 든 사람들에게는

보기 싫은 그 정신자세를 확 ! 뜯어 고쳐버리고 싶은 마음이 들때가 있거든요^^

 

그렇다고해서

제 자신도 못고치는 주제에 감히 남을 고칠수야 없는 일이지만,

정말이지

마음의 자세가 잘못된 사람들을 보면 많이 싫어집니다.^^

1 신바람탁구

제가 우문을 내걸면서 바라던 바로 그 답변입니다.  (정답입니다!!!ㅋㅋㅋ)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말을 강경성님께서 적어주셨습니다.

(" 더 중요한 건 레슨 코치가 얼마나 배우는 사람에게 관심을 갖고 그 사람의 스타일에 맞게 지도해 가느냐...")

오늘도... 아직 젊은 시절에, 혹은 좀 늦은 나이에 탁구를 배우고들 있을 것입니다.

 

탁구판에서는 초보이지만, 각자 자신의 분야에서는 박사급도 있고 그에 준하는 전문가들도 많을 것입니다.

우주선을 만드는 작업도 아니고, 적어도 탁구 정도의 일반화된 운동에서 무엇이 중요하고 덜 중요한지를

판단할 지혜는 대개 가지고 있죠. 그것을 판단할 만한 지식들은 오늘날 도처에서 접할 수 있습니다.

 

수강생의 입장에서 탁구를 가르치려고 노력하는 자세야 말로 가장 중요한 포인트라고 봅니다.

초중고교 탁구부 레슨과 일반 생체 탁구 수강생의 레슨은 엄연히 달라야 한다고 봅니다.

어떤 50대 중반 여자분은 1년이 넘도록 레슨을 받는데, 포핸드에서 팔로우가 안된다고 계속 그것만 갖고

뭐라 하니까

스트레스 받아서 몇 번이나 배우기를 포기하려고  하더라고요.

그 여자 수준은 좀  치는 분하고 포핸드 랠리하면 200번도 칩니다.

제가 추정컨데 그 여자분 죽을때까지 해도, 6부 정도나 갈까요?

(전적으로 하는 게 아니고 생활하면서 하니까요)

 

바라는 정확한 자세는 안나와도 그냥 진도를 나가야 되지 않을까요?

그 사람의 목표는 특정 부수가 목표도 아니고  그냥 지인들과 게임도 하면서 즐겁게 치는 겁니다.

우리가 탁구를 배우는 목적은 행복하고 즐겁기 위해서죠.

따라서 배우는 과정도 즐거워야 합니다.

 

특히 연식이 좀 되신 분들의 생활체육에서는 정확한 자세로 완전히 굳히기는 어렵습니다.

(사실 포핸드에서 오로지 이거라고 할 만한  "정확한 한 가지 자세"가 있는 것도 아니지 않습니까?)

 

일시적으로라도 60-80% 달성되면 나머지는 숙제로 해두고 그냥 가야 한다고 봅니다.

매번 스윙할 때마다 원하는 폼 나올때까지 레슨 하겠다고 고집하는 건,  아니라고 봅니다.

그런 레슨 방식은 연식이 좀 된 초보 수강생들에게 좌절감을 주기도 하죠.

 

학교에서도 학생 전원이 100점 맞을 때까지 가르치지 않고 진도 나가며 그렇게  졸업하듯이 말입니다.

" 탁구 게임에서 서브가 50% 리시브가 20% 나머지 탁구기술이 30%..." 라고 어떤 분이 적은 걸 보았습니다.

배우는 사람에게 물어가면서 수강자의 입장에서 가르치려는 게 바람직하다고 봅니다.

어떤 분은 이것저것 다 필요없고 자기가 부족한 서브만 배우려고 온 사람도 있듯이 말입니다.

1년이 넘도록 열심히 배우는데도 게임을 단 한번도 못해본 수준에 방치하는 것은 강사 입장에서 가르치는 것이지

 수강자 입장은 아니라고 봅니다.

 

8 학탁구

 어휴 저도 선수가 될 것도 아닌데 뭐 이런 소리 하는 사람들 싫어 하고 같이 놀기도 싫습니다.

아무리 건강과 즐거움을 위한 생탁이라지만 그래도 배울려고 하는 자세가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저런 사람들과 운동하면 시간만 아깝습니다.ㅋㅋ

8 바티야

아마추어는 코치께 신뢰를 가지고 배우고, 자기가 실력이 향상되고, 눈을 뜨면서 비로소..

자기에게 맞는 코치를 찾습니다.

배우는 동안은 코치를 절대적으로 신뢰를 하셔야 됩니다.

 

홈 > 탁구기술토론실
탁구기술토론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4474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4634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8 M 고고탁 10.28 27929
379 스펙톨 연습모습 댓글3 6 컨츄리 11.13 5328
378 이진수 선수의 진정한 스킬은 무엇일까요? 댓글8 1 유일락 11.01 5398
377 상수의 대접을 어느정도까지 인정할 것인가가 궁금하네요. 댓글45 7 파도자 10.13 7255
376 중국선수들의 드라이브 댓글13 38 prince 10.22 7835
375 포핸드스윙시의 라켓각도에 대한 여러가지 댓글27 12 지은이 10.12 7408
374 프리핸드 품세 개발 평좀 해주세요!! 댓글16 6 컨츄리 10.06 5355
373 탁구 기본기와 연습방법 관련 댓글23 1 신바람탁구 10.02 12043
372 레슨 첫날 멘붕왔어요ㅠㅠ 댓글35 13 중탁맨 10.01 5500
371 탁구공에 미치는 힘에 대한 일반적인 생각 스윙 성분 중심으로 댓글4 43 새롬이 09.30 4736
370 미는 스윙과 지나가는 스윙의 차이점 댓글18 12 지은이 09.28 6900
369 난감한 스윙법 댓글16 41 욜라 09.27 5234
368 ♥올챙이와 거북이 (by-욜라) 댓글3 41 욜라 09.24 4185
367 레슨과 게임의 차이...질문입니다 댓글22 24 뉴팜 09.23 5563
366 공의 정점을 정확히 판단하는 방법이 있을까요? 댓글14 12 지은이 09.21 5560
365 스윙장면 동영상 촬영했습니다 조언이나 평좀 해주세요 댓글24 6 컨츄리(6부 최하위리그) 09.21 6916
364 커트 커트드라이브 백핸드 로봇연습중입니다 평좀 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댓글14 6 컨츄리(6부 최하위리그) 09.18 6201
363 "무게중심 이동"에 관한 토론 정리 그리고 토론은 지속됩니다 댓글48 43 새롬이 09.11 6240
362 포핸드 드라이브시 볼에 힘이 없거나 회전이 많이 안걸리신다는분들... 댓글13 8 뽀록호야 09.10 6990
361 무게중심 이론은 폐기되어야 한다 댓글38 43 새롬이 09.10 7211
360 오른발로 잡아치는 공이란 무엇인가요? 댓글11 12 지은이 09.08 5509
359 엄청강한 루프드라이브 대응법좀 가르쳐주세요 댓글20 41 욜라 09.05 7389
358 하회전 정복의 열쇠 댓글23 62 Vegas 09.04 8824
357 중펜의 서브 종류와 그 연습 순서를 알고 싶습니다. 7 파도자 09.03 3883
356 관장님이 그립잡는 법을 가르쳐주셨는데 왕하오랑 너무 틀려요....ㅜㅡ 중펜입니다. 댓글8 7 파도자 09.02 4513
355 와이퍼 스윙?? 댓글7 1 시크쿨 09.02 4967
354 마롱 프리핸드 동작에대하여 댓글3 6 쫀쫀이 08.29 5255
353 왜 서비스와 리시브는 레슨을 안하는가? 댓글13 5 강경성 08.29 7058
352 기본은 약하지만 게임에 강하신분과의 요령? 댓글3 5 바람돌이33 08.28 5024
351 조금더 기다리세요....? 댓글21 5 바람돌이33 08.27 4525
350 탁구 초보자를 질리게 만드는 글 댓글30 43 새롬이 08.26 6238
349 탁구이론 댓글22 1 game 08.20 6112
348 포핸드 드라이브시 체중이동은 어떻게 해야하나요? 댓글10 4 재밋는탁구 08.13 7052
347 연속 드라이브시 안정적으로 할수있는 법! 선배님들의 고견을 듣고싶습니다. 댓글19 13 중탁맨 08.10 6100
346 트위들러 전형 댓글4 1 유일락 08.07 3869
열람중 세이크 백핸드에서 우문 한 가지 댓글22 1 신바람탁구 08.05 5962
344 세계를 재패한 Xu Xin 드라이브 분석 댓글5 1 루돌프 08.03 6370
343 루프 드라이브하고 스피드 드라이브하고 치실 때 구분 되시는가요? 댓글10 1 J.K. LEE 08.02 8869
342 2013년도 상반기 Top 10 베스트 득점 장면 댓글18 M 고고탁 07.31 4115
341 제가 생각하는 탁구를 익히는 순서 댓글22 5 강경성 07.25 6530
340 커트로 오는 공이 나의 라켓에 맞고 튕길때 회전이 어떻게 되는지요? 댓글11 10 모찐 07.22 4712
339 드라이브 최초타구 점에 대한 생각 댓글65 52 탁구친구 07.19 6160
338 포핸드롱에서 라켓 높이에 대한 궁금증 댓글6 1 신바람탁구 07.18 4395
337 현대 탁구의 흐름과 변화 댓글38 43 새롬이 07.18 6283
336 왼손 수비수 댓글3 35 jaebong 07.17 3152
335 포핸드롱- 임팩트 순간 라켓의 각도 댓글16 1 신바람탁구 07.15 7350
334 화백 전환이 잘 안됩니다. 어찌하면 되오리까 ? 댓글16 14 폐인 07.15 5990
333 수비 풋워크 댓글1 35 jaebong 07.09 4085
332 반전형 개조 라켓 추천 댓글1 1 김상엽 07.01 4546
331 리시브.... 댓글7 1 도구리 06.19 6361
330 횡회전력 매우 강한 써브리시브에 대해서.. 댓글15 18 포크볼 06.12 9745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XU XinCHN
2FAN Zhendong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Lin Yun-juTPE
7CALDERANO HugoBRA
8Falck MattiasSWE
9Liang JingkunCHN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Niwa KokiJPN
13JEOUNG YoungsikKOR
14Franziska PatrickGER
15Miztani JunJP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