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이 없습니다.
주요 탁구 사이트

펜홀더 그립의 딜레마

18 포크볼 6 4,584

그립에 대해 평소 고민이 있었습니다


청년시절 아무케나 막배운 탁구를 중년이 넘어가며 별로 치지 않고 있다가

3년전부터  제대로 다시 잘처보자란 마음으로  정성을 쏟던중

고고탁에서  주인백님의  손잡이 뒤쪽 떼어내는 영상을 보고  따라했지요


어떤 장점이 있었는지는 솔직히 모른채 그대로 3년정도를 치며

늘 속으로 느끼던점은  "뭔가 불편하다" 였습니다


웬지 모르게 엄지와 검지 사이의 쥐는 부분(손에 파묻히는부분)에서

공간이 생기며 유동이랄까...

특히 포핸드 강한타구를 보낼때  그립이 흔들리는듯한 ..

설령 흔들리지는 않았겠지만, 아무튼  어설프게 쥔듯한 불안한 느낌으로

그럭저럭 3년을  보냈네요


최근에 그립을 편안하게 손에 맞게 쥔다면 어떨까 라는  호기심을 실험해 보기로

작정했습니다

떼어냈던 똑같은 것을 만들어서 붙인후  포핸드를  해보니

"상당히 안정적인" 포핸드가 이루어짐에  무척 고무됬더랬습니다


주인백님껜 죄송하지만  뭔가 잃어버린 시간을 찾은듯한 기분이랄지..

순식간에 포핸드의 안정성과 파괴력이 정답을 찾은것 같은  편안함에

게임으로 확인을 해보았는데  상당부분의 점수를  포핸드로 딸수 있었습니다

제가 본래 쇼트나 손목놀이나 서비스등등으로 땄을뿐  호쾌히 포핸드를 날리지못했던

고민에서 벗어난 기분였지요

뭔가 광복을 되찾은것같은 행복감에 이삼일을 지내며 포핸드 폼을 정착시키려

거울보고 500번씩 스윙을 해도  한석봉이가 눈감고 떡을 썰어도 잘 써는 느낌을

알겠더군요


그런데 몇일후인 어제 다시 큰고민에 빠졌네요 ㅠ


그립의 편안함으로 포핸드를 다시찾은 기쁨은 잠시...  설마 하고 막상 실험해 보지 않았던

쇼트나  손목으로  임팩트나 코스 가르기 특히나 테이블에 바짝붙은 블로킹등등이

되지를 않는것보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심지어 회전서비스도 미흡해 진 느낌..

포핸드 안정성만 빼고는  "그나마 자신있었던 모든것"이 멈추어진 상태가 되버렸네요

공 하나 하나 닿은 느낌 자체가 손끝의 맛이 하나도 느껴질수가 없다고 해야하나 ..

단지 손 아귀에 꽈악잡히며 유격없이 편안한 포핸드만 제대로..


다른 감각을 잃었다는게 공연한 느낌인가 싶어

뒤에 붙였던 그립을 다시 때어보았습니다

역시나  손가락 손목등  느껴지는 맛이 본래대로 복귀가 되었으며 공을 살살 넘길때도

모든 리시브에 강약 조절이 가능해 지더군요

그렇지만  포핸드는 역시 불안히 쥔채로 뭔가 흔들리는 기분으로 다시금 나쁜상태로

그역시 환원,, ㅠ


이런현상이 어떤 원인일까를 돌이켜 보니

그간 3년간  떼어낸 그립의 헐거움으로 인해  손 아귀에서  미세한 유동의 공간들이

공에 변화를 쉽게 주는 보탬으로 단련되 왔었던것 같네요


주인백님의 뒷 그립 떼는 이유는 아마도 저와같은 현상의 목적보단 다른 이유에서일거라고

봅니다만,    저 혼자만의 체질인진 몰라도 다시 붙여서 포핸드를 안정시켜야 하나

지금대로 그냥 처야 하나, 딜레마 네요





Comments

13 중탁맨

포핸드시 엄지를 눌러서 검지는 필요없고 중지로 받치고 엄지를 눌러서라는 유남규감독의 말씀

얼마전 올라온 홍삼공사님도 같은말을...임팩트시 엄지를눌러 손목힘을 사용해라...

저는 쉐이크입니다. 펜홀더 동탁10년쳤구요 그말이 무언지 이제야 알꺼같습니다. 엄지와 중지 


48 핑마

안녕하세요 오랫만이네요.

펜홀더는 그립에 대한 고민을 항상 안고가야 하는 어찌보면 맛이란게 있는것 같습니다.

오늘은 잘 맞았다가 내일을 잘 안맞아서 또 살살 다듬어도 보고 바꿔도 보고..

말씀하신 그립 뒷부분에 대한 제 생각을 말씀드리면 없는 것이 낫다입니다.

포핸드시 그립이 놀고 있는 문제는 아무래도 파지법에서 해법을 찾아야 할 것 같군요.

엄지에 힘을 줘서 눌러주고 중지와 약지를 뒷부분에서 단단히 받쳐주면 전혀 흔들리지 않거든요.

엄지를 눌러줄때 손가락 끝만 누르는 것 보다는 손바닥에 붙어있는 관절부위에 힘을 줘서 엄지 전체로 눌러주면 더 단단하게 파지할수 있을겁니다. 이렇게 함으로써 포핸드시 팔꿈치가 뒤로 빠지지 않으면서 라켓면을 유지하는게 중요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입니다.

글로 쓰려니 한계가 있습니다. 즐탁 건탁하세요

1 테네지

무조건 엄지로 눌러야 합니다.


감사.

20 만인지우

감사~~

 

25 머터리

배드민턴 라켓 그립 감는 고무사셔서 펜홀더 그립 뒤에 붙이면 정말 좋습니다 안정감이 있고 쿠션도 좋구요 마트에 가면 달랑2000원 정도하고 몇년은 넉넉히 씁니다

홈 > 탁구기술토론실
탁구기술토론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서브 트레이너 매뉴얼과 케이스 댓글7 M 고고탁 04.04 4435
초레이서브트레이너 홍보 동영상 댓글4 M 고고탁 10.13 4610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8 M 고고탁 10.28 27887
579 폴리볼 치실때 어떠신지.. 댓글6 18 포크볼 12.24 2389
578 서브! 이론과 현실의 차이 댓글8 14 임팩트! 12.22 5474
577 전진스매싱 vs 드라이버 댓글9 21 폼생폼사88 12.19 4500
576 드라이브 질문~~ 댓글5 4 p토끼 12.19 2582
575 얇게 맏으며 바운드가 높지 않으려면 댓글2 18 포크볼 12.17 2387
574 커트 드라이버 댓글10 1 참사랑네 12.15 4271
573 드라이브를 할때 신경쓰는것 댓글5 41 Spect 12.10 3657
572 쉐이크 전형 드라이브시 문의드립니다 댓글7 41 Spect 12.02 3060
571 일펜 드라이브시 손목 이용관련 문의드립니다. 댓글2 4 리탁구 11.24 2654
570 백핸드 서브 좌횡하회전 서브 포핸드로 리시브 하는법좀 알려주세요~~ 댓글4 36 leifei 11.21 3952
569 드라이브시 임팩트가 궁금합니다 댓글2 41 Spect 11.20 3161
568 수비수들의 푸쉬 3 John 11.20 2575
567 3핸드 댓글2 42 연습중 11.11 2440
566 엔드라인에 붙어서 플레이하는 사람은 어떻게 상대해야 하는지요 댓글12 40 오케이 11.10 3479
565 역횡회전 강하게 리시브하는법 알고싶습니다. 댓글2 41 Spect 11.10 3586
564 쉬운것 같으면서 어려운 리시브? 댓글6 8 덕망 11.09 3765
563 공이 오는 길을 내가 정한다 댓글3 3 John 11.02 3843
562 역대 선수 중 보스커트가 아주 강한 선수는? 댓글2 3 John 10.28 3120
열람중 펜홀더 그립의 딜레마 댓글6 18 포크볼 10.27 4585
560 롱 핌플 기술중에 댓글4 36 망부석 10.26 2343
559 드라이브 백스윙 동작때 댓글9 18 포크볼 10.23 3946
558 임팩트 댓글13 1 마당을 나온 탁구공 10.21 3393
557 전진속공형 공략방법 댓글8 1 마당을 나온 탁구공 10.13 4648
556 라켓에 입김을 불어 넣는 것은 왜 그럴까요? 댓글9 99 CS 10.13 3854
555 서브시 바닥에서 공을 뛰기면 안되는 건가요? 댓글4 5 하야비치 10.12 3301
554 공을 칠때 라켓면 댓글4 1 하하호히 10.11 3745
553 탁구를 열심히 하고 있는 여자5부입니다 댓글9 1 하하호히 10.05 4733
552 짧은 백스핀 푸시 대응 중 긴공을 공의 아랫부분 5시 방향을 쳤을때 댓글1 1 지여니다 10.03 2741
551 쉐이크핸드 라켓 잡는법중 엄지 위치변경 댓글7 27 wlswlgks 09.30 5862
550 내용 없습니다. 댓글4 10 초하 09.28 2918
549 내용 없음니다 댓글5 10 초하 09.24 3261
548 (질문)드라이브 임팩트... 댓글15 4 p토끼 09.18 4962
547 쉐이크로 전향 후 스핀 문제. 댓글3 1 뷘스 09.14 2643
546 랠리중 폴리볼이 깨졌을 때 인플레이인가? 댓글4 5 명문탁구교실/강경성 09.13 2816
545 시합중 상대방이 서브반칙을 하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댓글18 31 kimtakgu 08.31 4457
544 시합때 상대방 라껫에 집중이 안됩니다. 댓글2 8 덕망 08.31 3205
543 [함께 생각해봐요] 즐탁이란 과연 무엇인가? 댓글34 50 칼잡이 夢海 06.13 3845
542 펜홀더 쇼트의 까다로움에 대해 댓글15 3 John 08.26 7256
541 회전량이 많은 공의 리시버 방법 댓글5 21 폼생폼사88 08.20 6556
540 쉐이크 일반적으로 양면러버 붙였을때 어느정도 무게가 적정한가요? 댓글6 7 몽스트 08.15 2567
539 포핸드드라이브 질문있어요~ 댓글17 4 p토끼 08.15 3602
538 탁구는 앞에서 혹은 약간 뒤에서? 특히 못푸는 논쟁점 댓글7 21 폼생폼사88 08.14 3836
537 쇼트에서 하프발리 타법으로 전환하고 싶은데요 댓글6 3 John 08.14 3764
536 펜홀더러버 검정색과 빨간색 차이 댓글10 1 초전탁구광 08.12 4764
535 드라이브 시 자세 불안정 관련 질문드립니다. 댓글6 1 마이 08.11 3007
534 선수들이 백핸드 서브보다 포핸드 서브를 많이 사용하는 이유가 있을까요? 댓글17 3 choiens 08.08 5810
533 안녕하세요~^^ 플릭 궁금한게 있어서... 댓글11 4 p토끼 08.03 3270
532 느린 상회전 서비스 댓글6 3 John 08.01 4683
531 드라이브 자세 교정 방법 댓글6 4 ungel 07.31 3973
530 좌횡회전서브 백쪽으로 길게올때 다들 어떻게 받으시나요? 댓글4 4 p토끼 07.31 3890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XU XinCHN
2FAN Zhendong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Lin Yun-juTPE
7CALDERANO HugoBRA
8Falck MattiasSWE
9Liang JingkunCHN
10BOLL TimoGER
11OVTCHAROVGER
12Niwa KokiJPN
13JEOUNG YoungsikKOR
14Franziska PatrickGER
15Miztani JunJP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