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탁구 사이트

대한민국을 빛낸 탁구영웅 유승민선수를 소개합니다!

99 정다운 25 16,465

사랑하는 회원여러분 안녕하세여!

 다른 선수들은 다루면서 정작 다루어야할 선수를 왜

안다루냐는 말씀들을 하실것 같아 이제부터는 울 국민의 영웅이자

아테네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유승민선수를 소개할까 합니다,,,

 

 

 
 
 
유승민 탁구선수
출생  : 1982년 8월 5일 (만29세) | 개띠, 사자자리
신체  :  키177cm, 체중72kg
가족  :  배우자 이윤희  
학력  :  경기대학교 체육학과
 
 
stit_sports_pingpongm02_03.gif
img_sports_mpingpong_profile03.gif
info.gif
  • 생년월일 : 1982. 08. 05
  • 입단일 : 2001. 01
  • 출신교 : 경기대
stit_sports_pingpongm02_02.gif
1997~현재 현재 국가대표
2007 삼성생명배 왕중왕전 단체 우승
2007 세계선수권대회 단식 銅
2006 칼컵 그랑프리탁구대회 단체우승
2006 세계선수권대회 단체 銀
2006 대만오픈대회 복식 우승
2005 SBS탁구최강전 단식우승
2005 전국종합선수권대회 단체우승
2005 전국 종별선수권대회 개인단식 복식 우승(2관왕)
2005 코리아오픈대회 개인복식 우승
2004 제58회 전국종합탁구선수권대회 개인복식 우승
2004 삼성생명 비추미배 탁구 왕중왕전 단식 우승
2004 제28회 아테네올림픽 남자단식 金메달
2004 US 오픈 단식, 복식 우승(2관왕)
2004 이집트 오픈 단식, 복식 우승(2관왕)
2004 카타르 세계선수권대회 단체전 3위
2004 크로아티아 오픈 개인복식 우승. 단식 3위
2003 제57회 전국종합선수권대회 3관왕(단체전, 복식, 혼복)
2003 중국오픈대회 단식 3위, 복식 3위
2003 제49회 종별선수권대회 단식 우승
2003 제19회 대통령기대회 단체전 우승
2003 마사회장배 MBC탁구최강전 단체전 우승
2002 제14회 부산 아시안게임 남자복식 金, 단체銀, 혼복銀
2002 전국종합선수권대회 단체전 우승(6연패)
2002 브라질 오픈대회 단식 준우승
2002 중국오픈 개인복식 우승
2001 전국종합탁구선수권대회 3관왕
2001 스웨덴 오픈대회 남자단식 2위
2001 오사카 세계선수권대회 3관왕
2000 시드니올림픽 남자복식 4위
1999 아시아청소년선수권대회 단식金 복식金
1997 아시아청소년선수권대회 단체金 단식銀
               * '탁구신동' 유승민, 사상 최연소로 태극마크 달아

2002-04-30 11:58

'탁구신동' 유승민(20ㆍ삼성카드)이 차세대 대표주자로 우뚝섰다.
 부산 아시안게임 대표선발전에서 기라성같은 선배들을 물리치고 한국탁구 사상 최연소로 태극마크를 단 것.
 지난해말 종합탁구선수권에서 단식과 복식, 단체전 3관왕에 오르며 부활을 예고했던 유승민은 이로써 지난해 불거졌던 '이중등록 파문'의 아픔을 딛고 아시아 탁구를 평정할 기회를 잡았다.
 특히 선수생활 중단 위기까지 가는 마음고생 끝에 얻은 태극마크여서 의미가 더욱 값지다.
 유승민은 부천 내동중 3학년때 15세의 나이로 국가대표에 뽑혀 세계선수권에 출전해 사상 최연소로 본선에 진출했고 2년뒤 99년에는 아시아주니어대회 단ㆍ복식 우승과 일본오픈 단식 3위에 오르며 세계적인 스타로 떠올랐다. 지난 2000년 시드니올림픽 때도 이철승과 짝을 이룬 복식에서 준결승에 올랐고, 이후 독일에서 6개월간 유럽탁구를 유학하는 행운을 얻기도 했다.
 그러나 잘 나가던 그에게 시련이 시작된 것은 지난해 고교를 졸업하면서. 제주삼다수와 삼성카드(삼성생명의 전신)에 이중등록 했다는 이유로 6개월간 국내대회에 참가하지 못하는 아픔을 겪었다. 아직 이와 관련한 법정다툼이 완전히 끝나지 않은 상태지만 사실상 삼성카드에 정착하게 됨으로써 심리적 안정감을 더한 유승민은 이제 운동에만 몰두하고 싶단다.
 "최연소 국가대표에 만족하지 않고 최연소 금메달리스트가 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신세대 탁구스타 유승민이 아시안게임을 향해 던진 출사표다. < 최만식 기자 cms@>-아시안게임-<탁구>

 

 

* 한국남녀, 복식 동반 금메달(종합)

(울산=연합뉴스) 특별취재단= 금메달 갈증에 시달리던 한국탁구가 남녀복식에서
나란히 승전고를 울렸다.
여자복식의 이은실-석은미조는 중국의 높은 벽을 허물고 정상에 올랐고 우리 선
수끼리 결승대결을 펼친 남자복식에서는 이철승-유승민조가 금메달을 땄다.
이은실-석은미조는 8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복식 결승에서 중국의 장
이닝-리난조에 풀세트 접전끝에 4-3으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감격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둘 다 오른손 펜홀더로 여자탁구 간판 유지혜와 김무교의 그늘에 가려있었던 이
-석조는 올 해 중국오픈(5월)과 브라질오픈(7월)을 잇따라 제패한데 이어 이번 대회
까지 정상에 오름으로써 최고의 `명콤비'로 자리매김했다.
4강에서 세계 정상급의 왕난-궈얀조를 꺾고 결승에 오른 이-석조는 장이닝-리난
조에 두 세트를 내리 내줘 패색이 짙었다.
하지만 석은미가 이은실이 만들어준 공격기회를 놓치지 않고 위력적인 전진속공
스매싱을 성공시키며 3세트를 따냈고 4세트를 넘겨줬지만 다시 5세트를 승리해 추격
의 발판을 마련했다.
기세가 오른 이-석조는 6세트를 힘겹게 11-9로 이긴 뒤 7세트를 듀스까지 간 끝
에 12-10으로 따내 결국 감격의 역전 드라마를 연출했다.
이어 열린 남자복식 결승에서는 이철승-유승민조가 역시 풀세트 접전끝에 김택
수-오상은조를 4-3으로 누르고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단체전과 혼합복식 우승 문턱에서 번번이 좌절했던 유승민은 남자복식 금메달로
병역면제 혜택까지 덤으로 얻는 행운을 누렸다.
첫 세트를 먼저 딴 이-유조는 다음 세트를 내주며 `시소게임'을 벌여 7세트 듀
스까지 가는 박빙의 대결속에 유승민의 폭발적인 드라이브가 상대 테이블 구석구석
에 꽂히며 결국 13-11로 승부를 마감했다.

◇8일 전적
△남자복식 결승
이철승-유승민 4(11-7 3-11 11-9 5-11 11-7 3-11 13-11)3 김택수-오상은
△여자복식 결승
이은실-석은미 4(9-11 8-11 11-8 7-11 11-8 11-9 12-10)3 장이닝-리난(중국)
chil8811@yna.co.kr

 

 

* 유승민선수 오빠부대 생겼다!

 

택수형, 저는 노는 물이 달라요." 지난 8일 남자복식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딴 유승민(20·삼성카드)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과거 유승민을 알아보지 못했던 팬들이 이제는 적극적으로 유승민에게 달려들어 사인공세를 펼치고 있다.  유승민이 9일 남자단식 준결승에 진출한 오상은(25·상무)을 응원하기 위해 동천체육관에 모습을 드러내자 수많은 여학생 팬이 달려들어 기념촬영을 요구하는 등 금메달을 획득한 후 달라진 유승민의 위상을 보여줬다. 이런 경험이 처음이라 어색한 표정을 지었던 유승민은 "팬들이 이렇게 사랑해주니 기분이 좋다. 온라인 팬클럽에도 수백명이 한꺼번에 가입하는 등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는 달리 한국탁구의 간판 김택수(32·담배인삼공사) 옆에는 어린아이들과 아줌마 팬들이 있어 대조를 보였다. 김택수는 "나도 저런 때가 있었는데 결혼을 한 후 아줌마 팬이 많아진 것 같다"며 유승민을 부러워하는 눈치가 역력했다. 부산〓특별취재반

 

 

* 탁구계의 신동에서 에이스로!

이번 부산 아시안 게임을 통해 한국 탁구 대표팀의 간판선수로 자리매김한 류승민(21 삼성카드)을 두고 하는 말이다. 류승민은 이번 대회에서 단체전, 혼합 복식, 남자 복식전에 출전하였다. 이 중 단체전과 혼합 복식 은메달, 남자 복식 금메달을 일궈내는 큰 성과를 거뒀다. 류승민은 대회 전 심기일전하기 위해 머리를 삭발했다. 그리곤 금메달을 향한 집념으로 최선을 다해 훈련에 임했다고 한다.

021018_ysm1_280.jpg

8일 탁구 남자 복식에서 금메달을 딴 유승민 선수(왼쪽) 올 대회 금메달에 한을 푼 듯 흐느끼고 있다 ⓒ 연합뉴스

5일 단체전과 6일 혼합 복식전에서 역전패로 져 안타까운 은메달을 목에 걸었던 류승민은 이철승과 함께 하는 남자 복식전 만큼은 꼭 우승하리라 결의를 다졌었다.

지난 6월 중국 오픈에서 정상에 올랐던 터라 가장 자신있는 종목이었고, 중국에서 3개월간 훈련한 경험이 있어 중국 선수와 좋은 경기를 펼칠 수 있을 거라 기대했기 때문이었다.

예상은 적중했다. 준결승에서 중국의 마린, 공링후이 조를 상대로 4:1의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진출한 것이다. 8일 결승에서 같은 한국팀의 김택수, 오상은 조를 만나 4:3의 승리. 그토록 고대하던 금메달을 목에 걸게되었다. 경기 직후, 그동안 고생하며 참아왔던 울음을 터뜨렸고, 선배 선수들은 그에게 칭찬과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류승민의 2전 3기 승리가 방송을 통해 전파를 타면서 그의 인기 또한 점점 높아져가고 있다. 모 팬클럽 사이트의 경우, 대회 전 50여명에 불과했던 회원수가 경기 이후 현재 1000 명이 넘어섰다. 얼마 전 팬들과 함께 하는 채팅에서 “비인기 종목인 탁구가 이번 대회를 계기로 많은 인기를 얻었으면 좋겠다”며 “팬들이 경기장에 직접 찾아와 관전 했으면 한다" 라며 탁구에 대한 많은 관심을 부탁하기도 했다.

아시안게임 대회 일정이 끝난 후 대구에 잠시 들린 류승민 선수는 팬클럽 운영진과의 미팅에서 자신의 여자친구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 팬 미팅에서 류승민은 경기장에서의 모습과는 또 다른 그의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탁구에 대한 열정으로 빛나는 아주 멋있는 선수였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 전역에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킨 탁구 에이스 류승민. 이제, 더 새롭게 시작되는 그의 비상을 지켜보자, 



다음은 류승민 선수와의 일문일답.

경기 끝난 소감.
"일단은 큰 경기를 잘 치르게 되어서 아주 홀가분하고 또한 국내에서 하는 시합이라서 부담도 많이 됐었는데, 성적이 좋아서 기분이 좋습니다."

아시아 경기에 임하면서 힘들었던 점은.
“이번 시합이 굉장히 중요한 것이었기 때문에 연습량이 많아서 힘들었고, 여가시간에도 탁구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한 편이였어요. 그래서 스트레스를 풀 여유가 없어 정신적으로 힘들었죠.”

금메달을 딴 후 가장 먼저 생각난 것은.
“드디어 해냈구나 라는 성취감이요. 그 다음에는 더욱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고 주위사람들에게 너무 고마웠어요.”

대회 후 여가 시간은 어떻게 보냈나.
"대부분 축하인사 받느라 정신이 없었고요. 오랜만에 친구들도 만나 술도 조금 마시고(웃음) 재미있고 여유있는 시간 가진 것 같습니다."

앞으로의 일정과 목표.
"21일부터 있는 세미프로리그에 참가할 예정이구요. 그 다음에도 전국체전과 각종오픈대회 등이 있기 때문에 연습을 많이 해야할 것 같아요. 앞으로의 목표는 군대문제도 해결됐기 때문에, 홀가분한 마음으로 올림픽과 세계대회준비를 잘해서 다시 한번 금메달을 목에 거는 것이 목표입니다."

팬들에게 한마디.
"이번 시합 끝나고 팬들이 많아졌는데요.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이제부터 정말 더 좋은 플레이, 멋진 플레이 할 테니까 지금처럼 변함없이 승민이 사랑해 주시고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 유승민선수 2002 그랜드 화이날스 우승 도잔장!

 

“세계 스타들의 잔치에서 반드시 우승하고 돌아올게요.”

‘한국남자탁구의 희망’ 유승민(20·삼성카드)이 세계대회에 도전장을 내민다. 오는 12~1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리는 올해 마지막 국제대회인 2002그랜드 파이널스에 출전해 내로라하는 세계 선수들과 정상을 다툰다. 그랜드 파이널스는 국제탁구연맹(ITTF)이 주관하는 총상금 23만달러(프로투어 최고액)짜리 대회로, 프로투어 오픈성적을 기준으로 단식 세계 16위, 복식은 8위까지의 세계 정상급 스타만이 참가한다. 유승민의 프로투어 세계순위는 12위. 폴란드, 미국, 덴마크 등 유럽과 미주 지역의 정상급 선수가 총출동한다. 그러나 유럽 선수들은 상대적으로 수월하다. 역시 넘어야 할 산은 중국의 ‘만리장성’. ‘만리장성의 벽’만 넘으면 가능성이 크다. 그가 생각하는 우승 후보는 중국의 마린. 마린만 꺾으면 세계대회 정상에 오르는 것은 물론 프로투어 최고액의 상금까지 두마리 토끼를 단번에 잡을 수 있다.

최근 기량은 절정이다. 수원에서 열리고 있는 56회 전국남녀탁구선수권대회에서 국내 라이벌들이 그를 따를 수 없을 만큼 발군의 실력을 뽐내고 있다. 지난해 이 대회 3관왕(단식·복식·단체전)을 차지한 유승민은 4일 류지혜와 함께 혼합복식 정상을 석권해 무적 콤비임을 과시했다. 거기다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합작했던 이철승과 짝을 이룬 복식에서도 4강에 진출한 상태다. 또 단체전 4강과 단식 8강에도 진출해 전관왕도 바라보고 있다. 절정의 기량을 그랜드 파이널스까지 이어가겠다는 계산을 하고 있다.

 

 

* 유승민선수 아테네올림픽 금메달 땃다!

 

(아테네=연합뉴스) 특별취재단= 한국 남자 탁구의 `희망' 유승민(삼성생명)이 2 004아테네올림픽에서 만리장성을 허물고 금빛 승전고를 울렸다. 세계 3위 유승민은 23일(한국시간) 갈라치올림픽홀에서 열린 남자단식 결승에서 중국의 왕하오(세계 4위)를 4-2(11-3 9-11 11-9 11-9 11-13 11-9)로 꺾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유승민의 금메달은 88년 서울올림픽 때 유남규(농심삼다수 코치)와 현정화-양영 자조가 남자단식과 여자복식에서 각각 우승한 이후 16년 만이다. chil8811@yna.co.kr

 

d197m.jpg

d2m.jpg

 

(아테네=연합뉴스) 특별취재단= 한국 탁구가 `신화의 땅'에서 난공불

락의 요새 로 여겨졌던 만리장성을 허물고 16년 만에 금메달을 따는

쾌거를 이뤘다.

한국 남자 탁구의 `희망' 유승민(삼성생명)은 23일 갈라치올림픽홀에

서 열린 남 자단식 결승에서 중국의 차세대 에이스 왕하오(세계 4위)

를 4-2(11-3 9-11 11-9 11- 9 11-13 11-9)로 꺾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한국이 올림픽 탁구에서 우승한 것은 88년 서울올림픽 때 유남규(농

심삼다수 코 치)와 현정화-양영자조가 남자단식과 여자복식에서 각각

정상에 오른 이후 무려 16 년 만이다. 반면 `96애틀랜타올림픽 부터 3회 연속 전관왕을 노렸던 중국은 남자

단식 금메 달을 한국에 넘겨주며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었다.

세계랭킹 3위인 유승민은 준결승에서 39세의 `백전노장' 얀 오베 발

트너(스웨덴) 을 꺾고 결승에 올라 세계 최강자 왕리친(중국)을 누른

중국의 차세대 에이스 왕하 오와 마주했다.

유승민은 지난 99년 아시아청소년선수권 때 왕하오를 3-1로 이긴 이

후 올해 코 리아오픈을 포함해 모두 6차례의 성인대회에서 잇따라 고

배를 마셔 힘겨운 승부가 예상됐다.

특히 왕하오는 라켓 양면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이면타법' 기량이

류궈량-마 린을 거쳐 완성됐다고 극찬할 만큼 뛰어나 유승민으로선

맞서기 힘든 상대였다.

그러나 대회 직전 삭발로 결전 의지를 다져온 유승민은 2주일 전 다

쳤던 허리 통증이 남아있음에도 특유의 파워넘치는 드라이브로 왕하

오를 시종 밀어붙인 끝에 감동적인 드라마를 연출했다.

1세트 선취점을 뽑으며 첫 단추를 꿴 유승민은 쇼트에 이은 백핸드

푸싱으로 왕 하오의 공격을 차단하며 8-3 리드를 잡은 뒤 왕하오의

잦은 공격 범실로 결국 11-3, 큰 점수차로 이겨 기선을 잡았다.

2세트 왕하오의 구석을 찌르는 백핸드 스매싱에 고전한 끝에 세트스

코어 1-1를 허용한 유승민은 3세트 9-9에서 왕하오의 리시브가 잇따

라 네트에 걸리면서 이겼고 여세를 몰아 4세트까지 따냈다.

유승민은 그러나 5세트 듀스 접전을 벌인 끝에 11-13으로 져 위기에

몰리는 듯 했지만 9-9 동점을 이룬 6세트에서 자신감있는 리시브로

왕하오의 범실을 유도, 1점 차로 앞선 뒤 서브 공격에 이은 3구째를

강한 드라이브로 공략, 결국 승리의 대미를 장식했다. chil8811@yna.co.kr (끝)

 

 

 

 

* 中왕하오 꺾은 6전7기 유승민
“최강은 아직 중국… 진정한 챔프될 때까지 도전”

 

[조선일보 김성현 기자]

최근 왕하오와의 상대 전적 6전 전패를 기록하고 있었던 유승민은 우승 후 기자회견에서

“비록 금메달을 땄지만 ‘중국이 최강’이라는 생각은 여전하다”며

“계속 도전한다는 정신으로 진정한 챔피언이 될 때까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의 겸손한 발언에 각국 취재진 100여명의 박수가 쏟아지기도 했다.

―금메달을 딴 소감은.

“어려운 고비가 적지 않았는데 잘 넘겨서 생각하지 못했던 금메달을 땄다.

중국전에 투혼을 갖고 임한 것이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

한국에서 응원한 팬들에게 영광을 돌린다.”

―16년 만에 올림픽 금메달을 따서 의미가 남다를 것 같다.

“오늘 경기는 탁구 인생에서 최고의 경기였다. 1988년 이후 중국팀은 무적에 가까웠다.

(왕하오에게) 경기는 이겼지만 지금도 실력은 조금 밀린다고 생각한다.

 ‘중국이 최강’이라는 생각은 여전하다. 계속 도전한다는 정신으로 중국·유럽세를 분석,

지금의 상승세를 이어가 진정한 챔피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이번 금메달을 계기로 중국 못지않게 탁구 인기가 되살아났으면 하는 바람이다.”

―중국 이면타법에 대한 두려움을 많이 극복한 것처럼 보였다.

“이면타법은 코스가 일정하게 정해져 있다. 대비를 계속한 것이 많은 도움이 됐다.

스스로 공격력은 세계 최강이라는 자부심 갖고 있다.

상대에게 선제 공격을 할 기회를 주지 않고 먼저 밀어붙인 것이 주효한 것 같다.”

―출국 전 금메달을 따면 여자친구에게 청혼하겠다 했는데.

“4년 전 시드니 올림픽에서 부진할 때 울면서 전화한 것이 계기가 돼 계속 만났다.

지금까지 나 때문에 힘든 점이 많았을 텐데 금메달로 보답이 됐으면 한다.”

 

 

* 유승민선수의 금메달 수상후 인터뷰 내용!

 

(아테네=연합뉴스) 특별취재단=

"금메달을 계기로 침체됐던 한국 탁구가 다시 살아났으면 좋겠습니다.

부모님과 저를 지도해 주신 코칭스태프에게 오늘의 영광을 돌립니다."

 

2004아테네올림픽 탁구 남자단식에서 금메달을 쾌거를 이룬 유승민(22.삼성생명) 은

23일 우승 순간의 흥분을 가누지 못한 채 한국 탁구가 한 차원 올라가는 계기가 마련됐다는 점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한국 탁구 금메달은 유남규(농심삼다수 코치)와 현정화-양영자조가 각각 남자단식과

여자복식에서 우승한 88년 서울올림픽 이후 16년 만이다.

 

유승민은 이어 "자신감있게 했고 김택수 코치가 안정시켜줘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 나갈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유승민과의 일문일답.

 

-우승 소감은.

 

▲어려운 고비를 넘기고 생각지도 않았던 금메달을 따서 기쁘다.

그 동안 뒷바 라지 해주신 어머니와 지도해준 코칭스태프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다.

훈련을 열심히 했고 행운도 따랐다.

아직 중국이 최강이란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계속 도전하는 마음으로 연습해 상승세를 이어가 진정한 챔피언이 되겠다.

 

-금메달을 예상했나.

 

▲일단 내가 공격력에서는 세계 최강이라는 생각이 있었다.

따라서 상대가 내 공격에 부담을 느낄 것으로 믿었고 실제 그랬다.

오늘 경기에서도 선제 공격을 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왕하오에게 그동안 약했는데

 

▲왕하오 선수에게 이긴 적이 없어 자신감이 없었던 게 사실이다.

처음에 긴장 을 많이 했다.

하지만 경기를 시작하고 작전이 잘 먹혀 들어가 어느 정도 기대를 했다.

한국 탁구의 명예를 걸고 싸운다 생각으로 경기에 임했다.

 

-승부처는

 

▲6세트 9-9 동점에서 리시브를 강하게 받아넘기고 (10-9)리드를 잡으면서

  자신감을 얻어 결국 승리 수 있었다.

 

-위기는 없었나.

 

▲중국을 상대로 1점을 따기가 무척 힘들다.

10-7 또는 10-8에서도 역전당하기 쉽다.

(세트스코어) 3-1로 앞서고도 5세트를 듀스 대결 끝에 11-13으로 역전당해 순간 흔들렸다. 하지만 김택수 코치가 마음의 안정을 시켜줘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나 갈 수 있었다.

 

-중국을 최강이라고 말한 이유는.

 

내가 챔피언이지만 올림픽은 이변이 많고 까다로운 상대인 왕리친이 초반에 탈락하는 등 대진운도 따랐다.

내가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땄지만 실력은 아직 진정한 최강이 아니다.

이번 금메달로 중국 선수들이 더욱 나를 경계할 것으로 보여 앞으로 힘들 것으로 보인다.

 

-16년 만의 올림픽 금메달인데

 

▲서울올림픽 때 유남규 코치가 금메달을 따고 어린선수들이 탁구를 많이 하는 등

붐이 일어났지만 이후 침체기를 겪었다.

한국 탁구를 위해 뭔가 해야 한다고 생각했 데 이번 금메달을 계기로

탁구 인기가 되살아났으면 좋겠다.

 

-앞으로 보완할 점은

 

지구력이 부족하다 생각이 많이 든다.

또 중요한 순간에 쉽게 생각해 경기 를 망치는 경향이 있는데 이를 고치도록 하겠다.

 

-여자친구와 결혼 문제는

 

▲여자친구가 있는 건 사실이다.

시드니올림픽에서 복식 4위를 했을 때 서로 위로해주다 본격적으로 교제하게 됐다.

그동안 내가 힘든 만큼 여자친구도 힘들었을 것이다.

이번 금메달로 여자친구에게 보답한 셈이다.

아직 나이가 어려 결혼 문제를 말하긴 힘들며 좋은 만남을 가져 결실을 보도록 노력하겠다.


 

 


 

Comments

99 정다운
 
*  유승민선수  프로필

▶생년월일=1982년 8월5일

▶출신교=경기 오정초-경기 내동중-경기 동남종고-경기대

▶소속=삼성생명

▶전형=오른쪽 펜홀더 드라이브

 ▶가족관계=유우향-황감순씨의 무녀독남

▶신장/체중=1m78-70kg

▶혈액형=O형

▶종교=기독교 

▶주요성적=2004 아테네올림픽 금메달 / 2004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단체 3위 / 2003 ITTF프로투어 그랜드 파이널 단식 3위 / 2002 부산아시안게임 복식 금메달

 

99 정다운

유승민선수 세계랭킹 2위로 도약하다!

 

(아테네=연합뉴스) 특별취재단= 2004아테네올림픽에서 만리장성을 허물고 16년 만에 금메달 쾌거를 이룬 한국 남자탁구의 유승민(22.삼성생명)의 국제탁구연맹(ITT F) 세계랭킹이 역대 한국 남자선수 중 가장 높은 2위로 도약했다.
유승민은 24일(한국시간) ITTF가 발표한 세계랭킹이 종전 3위에서 2위로 한 계 단 올라섰고 당초 2위였던 마린(중국)은 39세의 `백전노장' 얀 오베 발트너(스웨덴) 에게 이번 대회 16강에서 발목을 잡힌 탓에 4위로 추락했다.

유승민의 세계 2위는 `91세계선수권대회 때 단식 동메달을 땄던 김택수 남자대 표팀 코치와 유승민이 기록했던 공동3위를 넘어선 역대 한국 최고 랭킹.

한국 선수로는 현정화 여자대표팀 코치가 지난 93년 예테보리 세계선수권대회 여자단식 제패로 세계 1위에 올랐었다.

유승민은 랭킹포인트가 2천405점으로 세계랭킹 1위를 고수한 왕리친(중국.2천48 6점)과 81점차에 불과, 1위 기대도 품을 수 있게 됐다.

유승민과 결승 대결을 벌였던 중국의 차세대 에이스 왕하오는 3위로 한 계단 높 아졌고 마린과 전 세계 1위 티모 볼(독일)을 차례로 잡으며 돌풍을 일으켰던 발트너 도 종전 20위에서 15위로 수직 상승했다.

또 여자는 이번 대회 2관왕 장이닝과 복식 금메달리스트 왕난(이상 중국)이 세 계 1, 2위를 지킨 가운데 단식 결승에 올랐던 북한의 김향미가 종전 40위에서 17위 로 무려 23계단이나 점프했다.

그러나 수비전형 선수로는 최초로 올림픽 메달을 땄던 한국의 여자 에이스 김경 아(대한항공)는 6위로 변함이 없었고 이은실(삼성생명)과 석은미(대한항공)는 단식 성적 부진으로 각각 25위와 40위로 조금씩 떨어졌다.

또 남자선수 주세혁(상무)은 15위로 한 계단 내려앉았고 오상은(KT&G)은 17위로 자리를 지켰다.

chil8811@yna.co.kr

99 정다운

* 유승민라켓 출시된다!

 

'유승민 라켓'으로 또 한 번 꺾겠다.

세계랭킹 2위 유승민(22.삼성생명.사진)이 '유승민 라켓'을 들고 아테네 올림픽 결승상대였던 왕하오(중국.세계 3위)와 다음달 재대결을 벌인다.

세계적인 탁구 용품 제조업체인 버터플라이는 이달 중 올림픽 남자 단식에서 금메달을 따낸 유승민의 이름을 딴 '유승민 라켓'을 출시한다. 셰이크핸드가 대부분인 세계탁구 흐름 속에서 팬홀더형으로 세계 정상에 오른 유승민의 가치를 인정한 것. 이미 펜홀더용 라켓 브랜드로 '김택수 라켓'이 나와 선풍적인 인기를 끈 바 있고 유승민도 이번 올림픽에 '김택수 라켓'을 들고 나가 쾌거를 올렸다.

'유승민 라켓'은 '김택수 라켓'에 비해 손잡이의 솟은 부분에 코르크를 더 많이 대는 것이 특징. 손잡이 부분을 많이 파내는 유승민의 특성을 고려한 디자인으로 일반 탁구팬들에게도 많은 호응이 예상된다.

자신의 스타일에 맞는 라켓을 들고 유승민은 오는 10월 27일부터 5일간 중국 항저우에서 열리는 2004 남녀월드컵에 출전할 예정. 이 대회는 국제탁구연맹(ITTF)이 정한 남녀 세계랭킹 6위 이내 선수와 대륙별 챔피언 등 톱랭커 16명이 참가하는 세계탁구 최강자들의 격전장으로 한국은 유승민 외에 주세혁(24.상무.세계 16위)과 여자부의 김경아(27.대한항공)가 참가자격을 얻었다.

중국에서도 왕하오를 비롯, 세계 1위 왕리친과 마린(세계 4위) 등 올림픽 대표가 전원 출전해 유승민에 대한 설욕을 다짐하고 있다. 또 '백전노장' 얀 오베 발트너(스웨덴.세계 15위)도 얼굴을 내밀 전망이다. 유승민이 이 대회에서 우승할 경우 4만 4000달러(약 5000만원)의 상금을 챙기게 된다.

요즘 웨이트트레이닝 러닝 수영 등으로 몸을 추스르고 있는 유승민은 "내 이름을 딴 라켓이 탁구붐을 일으켰으면 좋겠다"며 "이번 대회는 중국이 홈인데다가 중국 선수들은 여전히 강해 쉽지 않겠지만 대담하게 맞서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송용준 기자<eidy015@ilgan.co.kr> 출처:일간 스포츠

99 정다운

* 유승민선수 실업연맹전에서 우승하다!

 

(의왕=연합뉴스)
이동칠기자 `탁구황제' 유승민이 지난해 세계선수권 준우승자 주세혁(상무)을 꺾고 실업탁구 왕중왕에 올랐고 삼성생명 `오누이' 이은실도 고교 9 년 후배 이은희(단양군청)의 신예 돌풍을 잠재우고 우승했다.

2004아테네올림픽 단식 우승자 유승민은 7일 경기도 의왕 국민체육센터에서 열 린 2004삼성생명 비추미배 MBC왕중왕전 남자단식 결승에서 환상의 파워 드라이브를 앞세워 안정적 커트 수비로 맞선 주세혁을 4-1(11-8 11-8 4-11 11-3 11-9)로 물리치 고 우승, 상금 1천만원을 받았다.

유승민은 올림픽 후 부상 여파와 연습 부족에 따른 컨디션 난조로 올해 전국체 전 4강전 기권과 월드컵 예선(16강) 탈락의 부진을 겪었으나 왕중왕전에서 건재를 과시,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세계 최강의 공격수와 최고의 수비수 대결에선 날카로운 창으로 무장한 유승민 이 주세혁의 견고한 방패를 뚫은 경기였다.

유승민은 강력한 포어핸드 드라이브로 공격 주도권을 쥐고 밀어붙였으나 주세혁 도 끈기있는 백쇼트와 빠른 공격 전환에 이은 드라이브를 구사, 초반부터 불꽃튀는 명승부가 펼쳐졌다.

먼저 기선을 잡은 쪽은 유승민.

8강에서 자신의 올림픽 금메달을 조련했던 김택수 KT&G 플레잉코치와의 사제대 결을 승리로 장식하며 부담감을 털어낸 유승민은 1세트에서 4-2로 앞서다 예리한 3 구 드라이브 공격으로 맞선 주세혁에 말려 5-6 역전을 허용했다.

하지만 대각선에 꽂히는 강력한 드라이브를 퍼부으며 결국 11-8로 이기고 순조 롭게 출발했다.

유승민은 2세트에서도 먼저 기선을 잡고도 주세혁의 회전량 많은 백쇼트에 드라 이브가 잇따라 네트에 걸려 6-8로 뒤졌으나 내리 5점을 따내 승부의 물꼬를 틀었다.

3세트는 유승민의 드라이브에 적응한 주세혁이 11-4로 따냈지만 냉정을 잃지 않 않은 유승민은 특유의 드라이브 공격이 살아나며 결국 4, 5세트를 따냈다.

여자단식 결승에선 아테네올림픽 여자복식 은메달리스트 이은실이 대구 경일여 고 9년 후배인 실업 1년차 이은희에 풀세트 접전 끝에 4-3(8-11 8-11 11-7 6-11 14- 12 11-9 11-9)으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최강자가 됐다.

이은실은 1, 2세트를 모두 내줘 패색이 짙었으나 세트스코어 1-3으로 몰린 5세 트에서 듀스 접전 끝에 14-12로 이긴 뒤 6세트도 따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은실은 여세를 몰아 시소게임을 펼친 7세트 8-8에서 노련한 경기 운영으로 이 은희의 공격 범실을 유도, 선배의 자존심을 지켰다.

이번 대회 8강전과 4강전에서 아테네올림픽 복식 은메달 콤비 석은미와 수비수 사상 첫 올림픽 동메달의 주인공 김경아(이상 대한항공)를 잇따라 꺾는 `녹색 테이 블의 무명 반란'을 일으켰던 이은희는 선배의 벽에 막혀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chil8811@yna.co.kr

99 정다운
유승민, 역전승으로 6년만에 정상
 

(성남=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남자 탁구 간판 유승민(삼성생명)이 제61회 종합선수권대회에서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연출하며 6년 만에 정상을 탈환했고 중국 여자 청소년대표 경력의 귀화 선수 탕나(대한항공)는 국내 무대에서 첫 우승 기쁨을 누렸다.

유승민은 14일 성남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남자단식 결승에서 차세대 에이스 이정우(농심삼다수)에 1세트를 내주고 내리 네 세트를 따내 4-1(9-11 13-11 11-7 11-9 11-8) 역전극을 펼쳤다.

이로써 유승민은 제55회 대회 이후 6년 만에 정상에 복귀하며 올림픽 2연패 목표를 향해 힘차게 출발했다.

준결승에서 최현진(대우증권)을 4-1로 따돌리고 결승에 오른 오른손 펜홀더 유승민은 기량이 급상승한 왼손 펜홀더 이정우를 만났다.

출발은 좋지 않았다.

유승민은 단식과 복식까지 4경기를 뛰느라 체력이 떨어져 강한 드라이브 공세를 펼친 이정우에게 첫 세트를 잃었다. 4-8로 끌려가다 동점을 만들고도 회전량 많은 이정우의 서브에 연속 실점한 게 뼈아팠다.

2세트는 유승민이 2004년 아테네올림픽 챔피언의 저력을 유감 없이 보여준 한 판이었다.

유승민은 선취점을 따고도 갑작스런 컨디션 난조에 빠져 공격 범실을 남발하며 1-9로 크게 뒤져 패색이 짙어 보였다.

하지만 유승민이 마음을 비우자 신들린 드라이브 쇼가 펼쳐졌다.

유승민은 포어핸드 드라이브 3구 공격으로 이정우의 허를 찌르며 득점 행진을 펼쳐 연속 9점을 쓸어담아 순식간에 10-9로 전세를 뒤집었다. 8점 차 열세를 딛고 연출한 짜릿한 역전이었다.

기세가 오른 유승민은 듀스를 허용했지만 12-11에서 이정우의 서브를 강한 백핸드 푸싱으로 받아치며 빈 구석에 꽂아 세트 스코어 1-1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유승민은 여세를 몰아 3세트를 11-7로 이겨 승기를 잡았고 전의를 상실한 이정우는 4세트도 내줬다.

이정우는 5세트 들어 시소게임을 펼치다 7-6으로 앞서갔지만 유승민은 이정우의 공이 테이블을 살짝 벗어나는 행운 속에 강한 서브로 8-7 역전에 성공한 뒤 10-8에서 날카로운 공격으로 대역전승의 마지막 조각을 맞췄다.

이어 열린 여자단식 결승에서는 탕나가 지난 대회 챔피언인 홍콩 대표 출신 곽방방(KRA)을 4-0(11-2 11-6 11-8 13-11)으로 완파하고 정상에 올랐다.

지난 2001년 대한항공 훈련 파트너로 입국한 탕나는 지난해 2차 대표 선발전 2위의 좋은 성적으로 상비군에 뽑혔고 국내 최고 권위의 종합선수권까지 제패해 7년 만에 `코리안 드림'을 이뤘다.

1회전(64강)에서 이은희(단양군청)를 4-1, 8강에서 문현정(삼성생명)을 4-0으로 각각 물리치는 `테이블 반란'을 일으킨 탕나는 결승에서도 곽방방에 무실세트 승리로 대회 우승기의 주인이 됐다.

남녀 복식 결승에서는 최현진-유창재(이상 대우증권) 조와 고소미-쉬레이(이상 대한항공) 조가 김정훈-임재현(이상 KT & G) 조, 김정현-심새롬(이상 대한항공) 조를 각각 3-2와 3-0으로 꺾고 우승했다.

99 정다운
PYH2010110505510001301_P2.jpg
 
유승민과 결혼하는 이윤희씨
(서울=연합뉴스) 내년 5월29일 결혼하는 2004년 아테네올림픽 남자탁구 금메달리스트 유승민(삼성생명)과 홈쇼핑 모델로 활동하는 이윤희씨. 2010.11.5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한국 남자탁구의 간판스타 유승민(28.삼성생명)이 내년 5월 화촉을 밝힌다.

   2004년 아테네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유승민은 5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내년 5월29일 다섯 살 연하의 이윤희(23)씨와 결혼하기로 날짜를 잡았다. 지난달 오스트리아 오픈을 마치고 양가 상견례도 마쳤다"고 밝혔다.

   유승민은 올해 3월 동료 선수 윤재영(대우증권)의 결혼식에 사회를 보러 갔다가 신부측 손님으로 참석한 이씨를 보고 한눈에 반해 지인을 동원해 `소개팅'을 조른 끝에 만남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씨는 홈쇼핑 모델로 활동할 정도로 눈에 띄는 미인으로 대학 졸업 후 승무원 준비를 하다 현재는 신부 수업 중이다.

   지난해 왼쪽 무릎 연골 파열 부상 여파로 올해 뚜렷한 성적을 내지 못한 유승민은 지난 9월 광저우 아시안게임 대표 선발전에서 탈락해 13년 만에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놓치는 아픔까지 겪었지만, 예비신부 이씨의 도움으로 의욕을 되찾았다고 설명했다.

   유승민은 "성적이 좋지 않아 힘들 때마다 윤희가 위로해주고 힘을 준 덕에 좌절하지 않고 탁구에 대한 열정을 다시 찾을 수 있었다"며 "만남을 이어갈수록 착하고 순수한 성격에 더욱 끌려 이 사람이라면 결혼해도 되겠다는 생각에 청혼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선수 생활의 마지막 불꽃을 태우고 싶다는 유승민의 당면 목표는 올림픽 자동 출전권을 받을 수 있도록 내년까지 남은 프로투어 7개 대회에 참가해 세계랭킹을 최대한 끌어올리는 것이다. 결혼식도 내년 세계선수권대회 직후로 잡았다.

   유승민은 "해외 경기 때문에 바쁘고 긴장될 때에도 운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예비신부가 신경을 많이 써준다. 그 덕에 앞으로 더 나은 기량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부활'을 다짐했다.

99 정다운

중국 서우후 스포츠에 유승민선수 결혼 웨딩사진을 올리고 곡 결혼한다는 내용을 올렸네요.

유승민 선수 결혼 축하합니다.ㅎ

 

(원문)

베이징 시간5/26일소식, 3일후 5월29일,한국 탁구 올림멕 금메달 리스트 유승민 결혼

최근 유승민의 웨딩사진이 인터넷상에 뜨다.

北京时间5月26日消息,3天之后的5月29日,将是韩国乒乓球奥运冠军柳承敏大婚的日子,近日,

柳承敏的婚纱照在网上曝光,图为精彩瞬间

 

 

 

18753C414DDF07442791D8

1174AA414DDF07462A86E4

 

127E3A414DDF074A1582D0

 

207C01414DDF074F1C33E2

 

17795C414DDF0753201A42

 

197A11414DDF07581F9B7D

 

19087E414DDF075A04C94B

 

11795A414DDF075C205006

 

16450E404DDF075F1F0BA6

 

124104404DDF07622AAE3F

99 정다운

베이징 시간 5월30일소식,한국탁구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유승민 선수가 달콤한 결혼을 했는데,

결혼식장에서 유행가수들이 축복의 노래를 불러줬을뿐 아니라, 영민한 유승민은 한복을 입고 "저팔계가 아내를

없다"를 표현하니 남자의 본색을 보여주었다..

(원문)

北京时间5月30日消息,昨天,韩国乒乓球奥运冠军柳承敏甜蜜完婚,在婚礼现场,不仅有流行歌手献唱送祝福,乖巧的柳承敏还身着韩服表演了一回“猪八戒背媳妇”,尽显好男人本色,图为婚礼现场

 

 "저팔계가 아내를 없다"를 표현하니 남자의 본색을 보여주었다..라는 말이 무슨말인지

저도 이해가 잘 가지 않네요.. 저팔계 관련한 무슨 속담이 있는것 같기도 하고요.. 16697E514DE49A42073C78

185CF0514DE49A45306A08

 

175D26514DE49A4730BDFB

 

1564DB514DE49A4A1517FE

 

166854514DE49A4B0EE1A8

 

186B48514DE49A4E072FE3

 

186C30514DE49A5005D4E3

 

1364DF514DE49A5123F7F0

 

20631F514DE49A521D530B

 

18672D514DE49A5611C47B

 

1868F2514DE49A560C3A2E

 

1957ED514DE49A572F353B

 

115F93514DE49A5836098A

99 정다운
%EC%9B%94%ED%83%81_(8).jpg%8C%97%E4%BA%AC%E6%97%B6%E9%97%B45%E6%9C%8824%E6%97%A5%EF%BC%8C2010%E5%B9%B4%E8%8E%AB%E6%96%AF%E7%A7%91%E4%B8%96%E4%B9%92%E8%B5%9B%E7%94%B7%E5%9B%A2%E5%86%B3.jpg%EB%98%90%EB%8B%A4%EB%A5%B8(1).jpg%EB%98%90%EB%8B%A4%EB%A5%B8(3).jpg%EB%98%90%EB%8B%A4%EB%A5%B8(5).jpg%EB%A9%8B%EC%A7%84%ED%8F%BC(3).jpg%EC%8A%B9%EB%AF%BC_(1).jpg%EC%8A%B9%EB%AF%BC_(4).jpg
99 정다운
%EC%9C%A0%EC%8A%B9%EB%AF%BC%EC%84%A0%EC%88%98DSC02029_(15).jpg  %EC%9C%A0%EC%8A%B9%EB%AF%BC%EC%84%A0%EC%88%98DSC02029_(15).jpg%EC%9C%A0%EC%8A%B9%EB%AF%BC-1.jpg%EC%9C%A0%EC%8A%B9%EB%AF%BC-2.jpg   %EC%9C%A0%EC%8A%B9%EB%AF%BC%EC%84%A0%EC%88%98DSC02029_(2).jpg
99 정다운
2007122111213760047.jpg%EC%8A%B9%EB%AF%BC.jpg%EC%8A%B9%EB%AF%BC_(3).jpg%EC%9C%A0%EC%8A%B9%EB%AF%BC585119559_(4).jpg%EC%9C%A0%EC%8A%B9%EB%AF%BCDSC02188_(3).jpg%EC%9C%A0%EC%8A%B9%EB%AF%BCDSC08480_(3).jpg2007122111111736331.jpg2007122111111742259.jpg2007122111111742856.jpg2007122111111760364.jpg2007122111192187035.jpg2007122111213740178.jpg2007122111213751760.jpg
99 정다운
49%EC%84%B8%ED%83%81%EB%82%A8%EC%9E%90%ED%95%9C%EA%B5%AD%EB%8C%80%EB%8C%80%EB%A7%8C%EC%A0%84(8).jpg4.jpg45FUALEV05H10005.jpg45FUALLH05H10005.jpg45FUALS105H10005.jpg45FUAM9305H10005.jpg45FUAMFG05H10005.jpg45FUAMSK05H10005.jpg49%EC%84%B8%ED%83%81%EB%82%A8%EC%9E%90%ED%95%9C%EA%B5%AD%EB%8C%80%EB%8C%80%EB%A7%8C%EC%A0%84.jpg
99 정다운
 9069122.jpg1218954157_t9w4a1.jpg20081719543256350.jpg200712211120452167.jpg200712211120467912.jpg200712268354273933.jpg200712268354293802.jpg200821810495085578.jpg2007122111111736331.jpg
99 정다운
LEE_0419_44508.jpg사본 - 45FUALEV05H10005.jpg사본 - 45FUALLH05H10005.jpg사본 - 45FUALS105H10005.jpg사본 - 45FUAM9305H10005.jpg사본 - 45FUAMFG05H10005.jpg사본 - 45FUAMSK05H10005.jpg사본 - 49%EC%84%B8%ED%83%81%EB%82%A8%EC%9E%90%ED%95%9C%EA%B5%AD%EB%8C%80%EB%8C%80%EB%A7%8C%EC%A0%84.jpg사본 - 49%EC%84%B8%ED%83%81%EB%82%A8%EC%9E%90%ED%95%9C%EA%B5%AD%EB%8C%80%EB%8C%80%EB%A7%8C%EC%A0%84(8).jpgImg311165851.jpgLEE_0350_83013.jpgLEE_0384_48012.jpgLEE_0401_50932.jpg
99 정다운
200806081557_1.jpg200821810495085578.jpgImg252630192.jpgImg252630206.jpgImg252631228.jpgImg252640024.jpgImg311165848.jpgImg311165849.jpgtmdals(2).jpgtmdals(5).jpg
99 정다운
 100_106306_4-1.jpg100_108584_seungmin.jpg100_108584_You-1.jpg200712281721447033.jpg200811710212655796.jpg200821810384133911.jpg200821810495085578.jpg
99 정다운
Img310934147.jpgImg310934149.jpgImg310934150.jpgImg310934154.jpgImg311189037.jpg6U.jpg58.jpg58_(1).jpgae.jpgImg310934146.jpg
99 정다운

ehtj.jpg   Img308607953.jpgImg310934157.jpgm_ty15bc13c_1%E6%88%91%E4%BB%A3%E8%A1%A8%E4%B8%89%E6%98%9F%E9%98%9F%E4%B8%8D%E4%BB%A3%E8%A1%A8%E9%9F%A9%E5%9B%BD%E9%98%9F.jpg

99 정다운
 B%85%E5%85%B8%E5%A5%A5%E8%BF%90%E4%B9%92%E4%B9%93%E7%90%83%E7%94%B7%E5%AD%90%E5%8D%95%E6%89%93%E5%86%B3%E8%B5%9B%E4%B8%AD%EF%BC%8C%E4%B8%AD%E5%9B%BD%E9%80%89.jpgd101m.jpgdvd-1p.jpg  SSL22328.jpgSSL22333.jpg      
33 여유

우와~ 엄청난 양의 자료를 올리셨네요

덕분에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고생하셨을 텐데요..^^

1 치요치요

우와;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85 남이

굿.

99 정다운
여유님 안녕하세요?!
이렇게 좋은 댓글 달아 주셔서 넘 감사드리고 잘 보고 갑니다,,,,
99 한사람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99 명수사관
사진 잘 봤습니다

Congratulations! You win the 6 Lucky Point!

홈 > 탁구선수
탁구선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탁구라켓]초레이킹 판매 이벤트를 시작합니다. 댓글21 M 고고탁 08.26 11859
고고탁,탁구인탁구사랑 카카오톡 실시간상담 오픈했습니다! 댓글10 M 고고탁 05.08 3098
탁구인의 기본 에티켓 댓글99 M 고고탁 10.28 30609
35 경기중 양손 번갈아 치면 댓글17 1 아무꺼나 11.09 4102
34 한국 펜홀더 드라이브 지존 김택수 선수를 소개 합니다 댓글11 1 하이원 08.25 34517
33 '한국탁구의 미래' 이상수 선수를 소개합니다. 댓글12 M 고고탁 05.21 36032
32 서효원의 우여곡절 핑퐁분투기 댓글10 M 고고탁 12.22 59337
31 오늘은 주세혁선수를 소개 합니다! 댓글11 99 정다운 11.21 25755
열람중 대한민국을 빛낸 탁구영웅 유승민선수를 소개합니다! 댓글25 99 정다운 10.14 16466
29 오늘은 김경아선수와 박미영선수에 대해서 알아봅니다! 댓글17 99 정다운 10.14 13809
28 이번엔 당찬 아지매 당예서 선수를 소개합니다! 댓글22 99 정다운 10.13 10239
27 오늘은 롱다리 탁구선수인 석하정선수 이야기입니다! 댓글13 99 정다운 10.13 15648
26 차세대의 요정이자 떠오르는샛별 전지희선수를 소개합니다! 댓글16 99 정다운 10.12 13794
25 아마 최강 오병만을 소개 합니다. 댓글16 1 소오강호 10.09 28623
24 중국 여자 선수들의 웨이트 트레이닝 하는 모습! 댓글9 99 정다운 09.19 54056
23 오늘은 주세혁선수의 사진을 올려드립니다!!! 댓글9 99 정다운 09.19 26465
22 탁구선수들 캐리커쳐 사진 모음! 댓글7 99 정다운 09.07 24663
21 일본의 이시카와 카스미 선수의 추가 사진 올려 드립니다! 댓글13 99 정다운 09.06 44542
20 일본의 후쿠하라 아이의 추가사진 올립니다! 댓글8 99 정다운 09.06 28250
19 이번 하모니 중국오픈에서 마롱과 주세혁 선수의 경기를 보면서!!! 댓글4 99 정다운 09.05 26746
18 이번 하모니 중국 오픈에서 각 국 선수들의 모습입니다! 댓글8 99 정다운 09.05 130539
17 제가 좋아하는 강미순선수 추가 사진을 올려드립니다! 댓글11 99 정다운 09.05 58846
16 탁구선수 게시판이 슬럼프(소강상태 - 방학) 이군여! 댓글1 99 정다운 09.05 8103
15 오늘은 제가 무지 좋아하는 일본의 아이짱(과 카스미) 선수 사진을 올려 드립니다! 댓글11 99 정다운 08.28 7438
14 울 나라 미래 탁구를 책임질 김민석선수를 소개해 볼까 합니다! 댓글5 99 정다운 08.28 75340
13 탁구계의 아이돌스타 탁구선수 서현덕을 만나 봅니다! 댓글4 99 정다운 08.28 139024
12 1966년 방콕아시안게임 종합2위 달성 기적의 주인공 "김충용(전선수,현 S오일감독)" 댓글7 2 탁구시인 08.25 7591
11 오늘은 이상수선수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댓글13 99 정다운 08.25 34106
10 장애를 극복한 몽고의 탁구 선교사 '강영순' 댓글8 2 탁구시인 08.23 20938
9 차세대 에이스 대표 꽃미남 스타 정영식 선수를 소개합니다! 댓글20 99 정다운 08.20 82536
8 오늘은 양하은선수를 집중 조명합니다! 댓글27 99 정다운 08.18 24520
7 Chen Jing(첸징) 댓글7 1 greentea 09.13 60096
6 정영식선수와 김민석선수가 로테르담 하늘에 태극기를 휘날리다! 댓글6 99 정다운 08.16 28941
탁구대회 등록
+ 세계랭킹
1FAN ZhendongCHN
2XU XinCHN
3MA LongCHN
4LIN GaoyuanCHN
5HARIMOTO TomokazuJPN
6CALDERANO HugoBRA
7Lin Yun-juTPE
8Falck MattiasSWE
9Liang JingkunCHN
10BOLL TimoGER
11JANG WOOJINKOR
12OVTCHAROVGER
13JEOUNG YoungsikKOR
14WANG ChuqinCHN
15PITCHFORD LiamENG
16Franziska PatrickGER
17Niwa KokiJPN